(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3년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3년 전 한국을 강타했던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가 또 발생했다는 소식이 알려진 지난 8일 오후. 서울대병원 격리병실에 메르스 환자가 입원 치료 중이라는 사실 외에 아무것도 확인된 게 없던 상황이었다. 주마등처럼 떠오른 건 2015년의 ‘악몽’이었다. 중동을 다녀온 메르스 감염환자가 병원을 전전하다가 수많은 2차 감염자를 양산했던 그때처럼 이번 환자도 혹시 지역사회나 다른 병원에서 무방비 상태로 노출된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스쳤다. 때문에 이 환자가 어떤 동선을 거쳐 서울대병원까지 가게 됐는지가 가장 궁금했다. 바로 의료진들을 상대로 취재를 시작했다. 환자에 대한 단서는 조각조각으로 모아졌다. 서울대병원 격리치료실에 오기 전 삼성서울병원을 경유했고, 일부 밀접접촉자가 격리됐다는 사실이 새롭게 파악된 것이다. 이후 질병관리본부는 공식 브리핑을 통해 이 환자가 메르스 오염지역으로 지정되지 않은 쿠웨이트를 거쳐 입국했고, 10일 전에 설사 증상으로 현지 의료기관을 방문했다는 사실을 발표했다. 다만 이 환자는 검역신고서에 기침과 가래 등 메르스 감염환자의 특징인 호흡기 증상이 없다고 기록했으며, 입국 당시 체온도 정상 범주인 36.3도로 측정돼 의심환자에서 제외됐다는 게 당국의 설명이었다. 어찌 보면 환자의 검역신고서에 메르스로 의심할만한 내용이 기록되지 않고, 체온 측정에서도 정상으로 나오는 경우 의심환자로 분류되지 않는 건 당연하다는 입장으로 해석된다. 중국국제상회 부사무총장 Zhang Yi는 이 행사에 참석해 “Yili의 유럽연구개발센터는 설립 후 이번 업그레이드까지 다양한 분야를 다루고, 국가와 대륙 간에 연결 고리를 만들었으며, 여러 문화를 통합했다”라며 “이를 통해 기업의 기술 수요를 충족시킬 뿐만 아니라 연구소의 혁신을 직접 이전하기까지 했다. Yili의 연구개발센터는 중국과 외국 간의 비정부 협력을 보여주는 우수한 사례로서, 세계 경제가 통합되는 미래 상황에서 기업의 발전을 도모하는 새로운 기준을 세웠다”라고 말했다.Next-Generation Infotainment– World’s leading automotive Alliance signs a global multiyear agreement to partner with Google to equip Renault, Nissan and Mitsubishi vehicles with intelligent infotainment systems — The Alliance will utilize Android, world’s most popular operating system, to offer customers a new array of services including Google Maps, the Google Assistant and the Google Play Store — These services will be combined with Alliance Intelligent Cloud-based remote software upgrades and vehicle diagnosticsWSJ “북미 비핵화 협상 교착 타개 겨냥…김정은의 대담한 전략”AP “美 기대에는 못미친 것으로 보여”…WP “구체적 약속 안해”, 가디언 “美회의론 계속” ‘워터게이트 사건’ 특종기자인 밥 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WP) 부편집인의 신저 ‘공포 : 백악관의 트럼프(Fear:Trump in the White House)’는 한반도를 둘러싼 불안정성의 일단을 보여줬다. 트럼프가 대통령에 취임한 지 한 달여 뒤 북한에 대한 선제적 군사공격 방안 마련을 요청했다는 등의 책 내용은 충격적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올해 초 주한미군 가족 수천 명에게 한국을 떠나라는 ‘트위터 명령’을 내리기를 원했다는 내용도 공개됐다. 트럼프가 “사기”라고 강하게 부인하지만, CNN 등의 평가는 책 내용이 ‘사실’이라는 쪽에 무게를 두고 있다. 프랑스는 또한 의과대학 교육 시스템도 대대적으로 개편한다. 현재처럼 의대 송고 ▲ 삼겹살 애가 = 이만주 시인의 두 번째 시집. 표제작 ‘삼겹살 애가(哀歌)’는 지난해 송고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 기차에서 핀 수채화 = 35년 철길 인생을 산 박석민 역장이 쓴 책. 전남 무안에서 태어난 저자는 철도고등학교를 졸업하고 1983년 19세에 철도청에 임관해 강원도 태백선 근무를 시작으로 20년 동안 제천, 영주, 동해를 거쳤고, 2001년 해돋이명소로 유명한 정동진 역장을 하면서 기차관광에 대한 연구를 시작했다. 이후 목포역장, 나주역장, 남도해양관광개발사업단장을 역임하면서 호남고속철도 개통을 계기로 반나절 생활권이 된 남도 관광을 활성화하자며 여러 신문에 칼럼을 기고했다. 저자는 철도가 생긴 지 88년째 원형 그대로 노선이 보존된 광주∼순천 간 경전선은 간이역 관광의 보고라고 말한다. 곽재구 시인의 ‘사평역에서’ 배경이 된 남평역(등록문화재 299호), 철도원 영화 호로마이역을 닮은 아담한 능주역, 드라마 촬영지 명봉역, 추억의 7080거리 득량역, 꼬막과 태백산맥의 고장 벌교역, 옛 건축양식이 멋진 원창역(등록문화재 128호) 등이 테마역으로 알려지면서 관심을 끈다. 앞으로 해당 지자체가 간이역을 잘 활용해 관광철도로 발전시킨다면 많은 관광객이 찾아 지역 경제가 활성화할 것으로 내다본다. 저자는 간이역에 담긴 에피소드와 스토리를 발굴해 세상에 적극 알리며 자신이 ‘국내 최초 트레인 텔러(Train Teller)’라고 자부한다. 이 책 삽화는 미술을 공부하는 저자의 딸 박하예린 양이 직접 그렸다. 역이 친근하게 느껴지도록 수채화로 담백하게 그렸다. 도서출판 행복에너지. 224쪽. 1만5천원.

올들어 비핵화 협상은 과거와 달리 남북미 정상들의 결심에 의해 강한 추동력을 바탕으로 진전돼 왔다. 북미 간 2차 정상 담판이 이뤄진다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의 중대한 진전 모멘텀이 될 가능성이 크다. 종전선언과 핵 리스트 제출 등 초기 비핵화 조치의 선후관계를 놓고 큰 이견을 보여온 양측이 정상회담을 염두에 두며 유연성을 발휘할 개연성도 있다. 북한이 제안을 했고, 미국도 원칙적 동의를 밝힌 이상 두 번째 정상회담 개최를 미룰 이유가 없다. 물론, 한국의 8월 취업자가 작년 같은 달에 비해 고작 3천 명 늘어나는 데 그친 것에는 최저임금 인상 등 정책적 변수가 부정적으로 작용한 측면도 있다. 그러나 한국의 산업 구조적인 문제도 고용불안의 주요 원인 중 하나임이 틀림없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 중 하나는 서비스와 내수산업을 키우는 것이다. 금융, 관광, 의료, 유통 등 서비스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서는 해당 규제를 혁신하고, 국회에 묶여 있는 관련 법률들을 조속히 처리할 필요가 있다. 그랬던 통계청이 2년여 만에 느닷없이 ‘장중 발표’로 돌아가겠다고 한 것이다. 통계청을 담당했던 기자단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통계청장과의 간담회에서는 분노한 기자들의 입에서 고성이 터져 나오기도 했다. 경실련도 성명을 통해 “통계청이 자신의 결정을 번복하고 시장혼란을 초래하는 것은 국민 전체 이익을 추구해야 하는 국가기관에 걸맞지 않다”면서 철회를 요구했다.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에서 계속되는 산불로 연무가 주내 전역에 번져 대기 혼탁도가 역대 최악 상태라고 현지 언론이 20일(현지시간) 전했다. 주 보건 당국은 이날 오전 현재 광역 밴쿠버 지역의 대기 혼탁도가 1~10척도 기준으로 10+로 측정됐다며 주의보를 발령하고 주민들에 외출 자제 등 강력한 주의를 당부했다. 주내 산불은 600여 곳에서 기승을 부리면서 광범위한 연무가 발생하고 있으며 대기 순환에 따라 인구 밀집 지역인 남부로 집중하고 있다고 당국은 설명했다. 주 정부는 지난 15일을 기해 산불 비상사태를 선포한 상태다. 보건 당국 관계자는 연무가 인체 호흡기와 심장 등에 영향을 미치는 미세 물질을 다량 내포하고 있어 지병을 가진 노약자와 어린이들이 특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BC주 질병관리센터에 따르면 대기 질이 극도로 악화하면서 광역 밴쿠버 일대 호흡기 환자의 일일 내원 비율이 평소보다 120% 증가했고 특히 천식 환자 내원이 80%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보건 당국 관계자는 연무에 포함된 미세 물질이 폐와 심장 등 인체 기관에 깊숙이 침투할 수 있다면서 마스크를 착용해도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완전히 방지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또 산불이 집중된 북부 및 중부 내륙, 주도가 위치한 밴쿠버 섬을 왕래하는 항공편이 시계 불량으로 잇달아 결항하거나 지연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주말 사이 중북부 지역 켈로나 국제공항의 경우 30편의 항공기 운항을 취소, 1만여 명의 여행객이 불편을 겪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BC주는 지난해 여름 산불이 역대 최악으로 기록됐으나 올해 이 기록이 경신될 것으로 보고 있다. 당국이 내린 대기 혼탁 주의보가 일주일 째 계속되는 가운데 밴쿠버 지역에서는 축구 클럽이나 하계 캠프 활동 등 외부 행사들이 속속 취소되고 있다. 기상 당국은 당분간 비가 내리거나 풍향이 변하는 등 기후 조건이 개선될 조짐이 없다면서 “모든 주민이 위험에 노출돼 있다”고 거듭 주의를 당부했다.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18일 오후 대전 오월드(동물원 등 테마공원) 사육장을 탈출한 퓨마가 끝내 사살되기까지 약 4시간 30분 동안 시민들은 공포와 불안에 떨어야 했다. 공격성이 강한 맹수인 퓨마가 탈출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오월드 인근 보문산으로 저녁 산책을 나섰던 시민들은 재빨리 집으로 돌아와 문단속을 하고 퓨마 포획 소식을 기다렸다. 퇴근길 시민들도 잔뜩 긴장하기는 마찬가지였다. 19일 대전도시공사와 대전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중구 사정동 오월드 사육장에서 퓨마 1마리가 탈출했다는 신고가 접수된 것은 전날 오후 5시 15분께다. 오월드 관계자는 119에 “우리 안에 있던 퓨마 1마리가 탈출한 것 같다”고 신고했다. 오월드 측은 오후 4시에서 5시 사이에 퓨마가 사육장을 벗어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사육사가 순찰하던 오후 4시께까지는 퓨마가 사육장 안에 있었으나, 오후 5시께 사라졌다는 설명이다. 이날 오전 사육장 청소를 마친 직원이 철문을 잠그지 않은 게 문제였다. 퓨마 사육장은 안에서 철문을 당겨야 열 수 있는 구조인데, 청소를 마친 직원이 문을 제대로 잠그지 않으면서 퓨마가 문을 열고 나온 것으로 오월드 측은 추측하고 있다. 사라진 퓨마는 8살짜리 암컷으로, 몸무게 60㎏에 이름은 ‘뽀롱이’다. 2010년 서울대공원에서 태어났고, 2013년 2월 대전 오월드로 이송해왔다. 오월드 측은 관람객과 보문산 일대 등산객을 긴급 대피시켰고, 신고를 받은 경찰과 소방당국은 퓨마 수색에 나섰다. 같은 시간 대전시는 긴급재난문자를 보내 보문산 인근 주민의 외출 자제를 당부했다. 포획이 늦어지면서 경찰특공대와 119 특수구조단까지 수색에 동참했다. 수색에 투입된 인원만 476명에 이른다.

‘광해, 왕이 된 남자(1천232만명)’ ‘관상(913만명)’ ‘밀정(750만명)’… 모두 추석 시즌에 개봉해 이른바 ‘대박’을 낸 영화들입니다. 추석은 전통적인 극장가의 대목이죠. 극장가에서는 ‘한국형 블록버스터’ 4편이 관객들의 마음을 잡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펼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명절에는 사극’이라는 말처럼 4편 중 3편이 사극입니다. 가장 먼저 도전장을 내민 건 콜걸샵 김명민 주연의 ‘물괴’입니다. 중종 22년을 배경으로 물괴라 불리는 괴이한 짐승과 이에 맞서는 이들의 사투를 그렸습니다. 비교적 속도감 있게 극이 진행되는 데다 액션과 유머, 메시지도 적절히 녹아 있어 오락영화로 즐기기에 무리가 없지만 이야기의 짜임새는 아쉽습니다. 조인성 주연의 ‘안시성’은 익히 알려진 ‘안시성 전투’를 소재로 했습니다. 무려 220억원이 투입된 대작으로, 20만 당나라 대군을 물리치는 5천 고구려 병사의 혈투를 그렸습니다. 첨단 촬영장비와 대규모 인력을 동원해 구현한 장대한 전투장면이 시선을 끕니다. 대규모 전투장면을 재현하기 위해 보조 출연자 6천500명, 말 650필, 당나라 갑옷 168벌, 고구려 갑옷 248벌 등 엄청난 물량을 쏟았습니다. 다만 액션에 비해 드라마는 단조로운 편입니다. 조승우 주연의 ‘명당’은 땅의 기운이 인간의 운명을 바꾼다고 믿는 천재 지관과 천하명당을 차지해 권력을 누리려는 이들의 암투를 담았습니다. 후대에 왕이 나온다는 터로 부친 남연군의 묘를 이장한 흥선대원군의 실제 일화를 기반으로 한 이야기입니다. 배우들의 연기가 볼만하고, 이야기의 반전은 극을 풍성하게 하지만 통쾌한 한 방은 없어 다소 아쉽습니다. ‘협상’은 추석에 개봉하는 4편의 한국영화 가운데 유일한 현대극입니다. 납치극을 벌인 무기밀매업자와 냉철한 협상가의 두뇌 싸움을 긴박하게 그려냈습니다. 모니터를 두고 협상가와 인질범이 펼치는 기 싸움을 제법 긴장감 있게 그렸습니다. 또 범죄물을 주도적으로 이끄는 캐릭터가 여성이라 눈길을 끕니다. 반전이 흥미롭지만 어느 정도 예상되는 범위여서 아쉬움을 자아냅니다. 한국영화 말고도 프레데터 시리즈의 네 번째 영화인 ‘더 프레데터’, 공포영화 ‘컨저링’의 스핀오프(파생작)인 ‘더넌’, 아이들을 겨냥한 애니메이션 극장판 ‘뽀잉: 슈퍼 변신의 비밀’등이 추석 극장가를 찾아갑니다. 이번 추석 연휴에는 1천300여만명의 관객이 극장가를 찾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하지만 한국영화 4편 모두 제작비를 회수하려면 1천500만명 이상이 표를 끊어야 하죠. 이 때문에 한국영화끼리의 과잉경쟁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있습니다. 지난 12일 개봉한 ‘물괴’는 17일 현재까지 누적 관객이 61만명에 불과합니다. 100억원대의 제작비를 거둬들이기에는 턱없이 모자란 관객 수입니다. 17일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명당’의 예매율은 24.7%로 1위를 달리고 있고, ‘안시성'(23,8%), ‘협상'(21.3%)이 뒤따르고 있습니다. “예매율이 비슷하다는 것은 관객의 관심도가 비슷하다는 의미다. 예매율과 관심도, 시사회 이후 평가 등을 종합해서 영화를 편성하는데 현재로선 3편의 관심도가 비슷해 세 편 모두 비슷한 스크린 수를 가져갈 것 같다” – CGV 관계자 사상자는 없어…비행기, 트리폴리서 200㎞ 떨어진 미스라타로 우회(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무장단체들의 충돌로 치안이 불안한 리비아의 수도 트리폴리에서 국제공항이 로켓탄 공격을 받았다. 12일(현지시간) 리비아 매체 ‘리비아옵서버’와 AFP통신 등에 따르면 트리폴리의 미티가국제공항 관계자가 지난밤 공항 주변에 로켓탄이 여러 발 떨어졌고 사상자는 없는 것으로 보고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미티가국제공항에 착륙하려던 비행기는 트리폴리에서 동쪽으로 약 200㎞ 떨어진 미스라타공항으로 우회 비행을 했다. 미티가국제공항 관계자는 활주로에 있는 비행기들을 미스라타공항으로 옮길 준비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미티가국제공항은 지난달 말에도 인근 지역에 로켓탄이 떨어지면서 1주일 동안 항공기 운항이 중단된 바 있다. 이어 토론에는 한기호 한국출판마케팅연구소 소장, 정우영 한국작가회의 시인, 강수걸 출판사 산지니 대표, 이경원 연세대학교 인문대 학장, 이용훈 한국도서관협회 사무총장, 최임배 한국학술출판협회 사무국장, 김갑용 한국과학기술출판협회 감사 등이 패널로 참여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출협 홈페이지( 송고 Commenting on the agency’s latest appointment, Scott Cullather, CEO, INVNT said: “We’re incredibly excited to have Brea join our tribe, and to be bringing this role in-house. More and more of our clients are looking to us to strategize and deliver unexpected and unforgettable experiences for them around the world, and this new global role represents another step forward in INVNT becoming the best live brand storytelling agency in the world.

▲ 이강덕 경북 포항시장은 11일부터 15일까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와 중국 지린성(吉林省) 투먼시(圖們市)를 방문한다. 방문 기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리는 ‘2018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하고 투먼시와 교류의향서를 교환한다. (포항=연합뉴스) 송고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터키 남부에서 시리아 반군 지역으로 국경을 넘으려던 한국인이 터키 당국에 붙잡혀 추방됐다. 18일(현지시간) 터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이스탄불 거주 40대 한인 A씨가 지난달 16일 터키 하타이주(州)에서 국경을 넘어 시리아로 넘어가려다 터키 경찰에 검거됐다. 터키에서 허가를 받지 않고 시리아로 월경하는 것은 불법이다. 터키 당국으로부터 A씨 검거 사실을 통보 받은 앙카라 주재 한국대사관은 영사 조력을 제공하려 했으나 A씨가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터키 경찰은 A씨를 구금하고 불법 월경 의도 등을 조사했다. A씨가 시리아행(行)을 시도한 목적은 불확실하지만, 과거 터키를 경유해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에 합류한 ‘김군’의 경우와 달리 테러조직 가담 의사는 없는 것으로 터키 경찰 조사에서 파악됐다. 터키 당국은 A씨가 국경을 넘지 못했고, 다른 특별한 혐의점도 발견하지 못해 지난달 29일 A씨를 추방 조치했다. 마이클 샌델 하버드대 교수가 저서 ‘정의란 무엇인가’에서 제시한 사례다. 실제로 일어났었던 일이다. 이들 생존자 3명 가운데 살인에 직접 가담한 선장과 일등항해사는 재판에 넘겨졌다. 법정에서 이들은 한 사람을 죽여서 세 사람을 살릴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나약하고, 병에 걸렸고, 가족도 없는 고아 소년 1명을 희생시켜 나머지 3명이 살아남는 게 올바른 선택이었다는 것이다. 4명 모두가 죽는 것보다는 1명이 죽는 게 낫다는 논리였다. 샌델 교수는 이런 ‘공리주의적’ 관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독자들에게 묻는다.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중국 지린(吉林) 성 옌볜(延邊)조선족자치주의 조선족 총인구가 송고 현재 포스코 최고경영자(CEO) 선출 과정이 진행되고 있다. 이전 정부들은 주식 1주도 갖고 있지 않으면서 이 기업의 CEO 선임에 관여해왔다. 이번에도 정부가 개입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이전 정부와는 다른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 공기업 경영진 인사에서도 낙하산을 배격하는 개혁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공기업은 권력을 잡은 사람들의 전리품이 될 수 없다는 생각을 가져야 한다. 그래야 역사가 앞으로 나아간다. 개혁은 구호나 선언으로 이뤄지는 게 아니다. 이런 것부터 묵묵히 실천해야 가능한 일이다. (윤근영 논설위원) 송고 국제통화기금(IMF)은 지난달 ‘세계 경제전망(World Economics Outlook)’ 수정 보고서에서 올해 선진국 성장전망치를 2.4%로 지난 4월보다 0.1%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특히 독일(2.2%), 프랑스(1.8%), 이탈리아(1.2%)의 전망치를 나란히 0.3%포인트 낮추며 유로존 성장 동력이 둔화할 것으로 봤다. 유럽중앙은행(ECB) 역시 지난 6월 올해 유로존 성장 전망치를 0.3% 낮췄다. 또 일본은 1.2%에서 1.0%로, 영국은 1.6%에서 1.4%로 각각 0.2%포인트 하향 조정했고, 신흥국인 브라질에 대해서는 2.3%에서 1.8%로 0.5%포인트나 빠질 것으로 전망했다. 최근 미국과의 무역전쟁에 휘말린 중국의 주요 경제 지표도 대체로 부진하다. 중국은 2분기 경제성장률 6.7%를 기록해 이전 3분기 연속 기록한 6.8%를 유지하는 데 실패했다. 양국의 무역전쟁으로 세계 주요국의 제조업 경기도 위태롭다. JP모건과 마킷 이코노믹스가 이달 초 발표한 7월 글로벌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52.7로, 경기 확장 기준선인 50은 넘었지만 3개월 연속 하락해 지난해 7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PMI는 신규 주문, 출하량, 생산, 재고, 고용 등에 관한 설문을 통해 제조업의 경기 동향을 파악하는 지표인데 미주, 유럽, 아시아 등 전 지역에 걸쳐 저조했다. A passionate marketer with a firm understanding of the live space, Carter has worked as a journalist in London, where she reported on the event and experiential marketing sectors, and also brings agency-side experience gained within the industry to the role. It is this unique background that makes her perfectly placed to identify and devise compelling story angles, liaise with media, and manage the execution of INVNT’s marketing efforts globally.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외박 문제로 다투다 아내를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30대 남성에게 항소심 재판부가 실형을 선고했다.

저자는 이인상을 이해하는 데 필수적인 단어로 사절(四絶)을 꼽는다. 흔히 시(詩)·서(書)·화(畵)에 능한 사람을 삼절(三絶)이라고 지칭하는데, 이인상은 전각 제작에도 뛰어나 사절이라는 것이다. 사절 혹은 삼절이라는 칭호를 들으려면 단순히 글씨를 잘 쓰고 그림을 잘 그릴 뿐만 아니라 지식수준이 높고 교양을 갖춰야 한다. 김홍도나 신윤복 같은 직업화가와 다른 점으로, 심재가 이인상 회화를 ‘사기화’라고 표현한 이유이기도 하다. 이에 대해 저자는 “사인화는 문인의 그림이므로 문인의 기품과 격조가 드러나야 한다”며 “이인상은 조선시대를 통틀어 사기(士氣)가 가장 그득하고 수준 높은 그림을 그렸다”고 강조한다. 이어 “이인상은 그림을 그리듯 글씨를 썼고, 글씨를 쓰듯 그림을 그렸다”며 글씨와 그림의 뿌리가 같다는 ‘서화동원'(書畵同源)이나 ‘서화동법'(書畵同法)에 딱 맞는 경우라고 역설한다. 저자는 이인상이 최고의 문인화가가 된 이유를 화가로서 재능뿐만 아니라 인간 됨됨이와 심미적 이상에서 찾는다. 꼿꼿하고 염치를 중시한 이인상은 절제된 삶을 살았고, 글쓰기에서도 화려한 수식보다는 간결하고 진실한 문체를 선호했다. 전반적으로 밀(密)보다는 소(疎), 농(濃)이나 숙(熟)이 아닌 담(淡)과 생(生)을 추구했다. 여기에 단호그룹 일원으로서 존명배청(尊明排淸)을 고수한 이인상이 청나라의 번영으로 인해 시대와 불화한 점도 예술세계에 영향을 미쳤다. 그림에서 느껴지는 세상을 초월한 듯한 골기는 이인상의 세계관에서 비롯했다는 것이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삼성화재가 9년 만에 남자프로배구컵대회 정상을 탈환했다. 삼성화재는 16일 충북 제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 제천·KAL컵 남자프로배구대회 결승전에서 KB손해보험을 세트 스코어 3-0(25-18 25-16 25-20)으로 제압했다. 삼성화재는 우승 상금 5천만원을 받는다. 외국인 주포 타이스 덜 호스트(네덜란드)가 세계선수권대회 출전으로 빠졌지만, 비시즌에 자유계약선수 시장에서 영입한 송희채가 맹활약했다. 송희채는 결승전에서 양 팀 합해 최다인 17점을 올렸다. 공격 성공률도 무려 70%였다. 박철우도 12점, 공격 성공률 57.89%로 활약했다. 송희채는 기자단 투표에서 29표 중 28표를 얻는 압도적인 지지로 대회 최우수선수(MVP)에 올랐다. 1표는 박철우가 받았다. ‘공수를 겸비한 레프트’라는 평가를 받는 송희채는 이적 후 처음 치른 대회에서 MVP를 수상하며 상금 3백만원을 챙겼고, 10월 13일 개막하는 V리그에서의 활약을 예고했다. 삼성화재의 젊은 세터 김형진은 라이징 스타(상금 100만원)로 뽑혔다. KB손보 세터 황택의는 기량발전상(MIP, 상금 100만원)을 받으며 아쉬움을 달랬다. 경기 초반부터 삼성화재가 KB손보를 압도했다. 1세트 6-5에서 삼성화재 라이트 박철우가 후위 공격으로 득점했고, KB손보 손현종은 공격 범실을 했다. 송희채는 8-5에서 상대 블로커의 손을 겨냥한 재치 있는 후위 공격을 성공했다. 삼성화재가 1세트 승리를 확신한 순간이다. 2세트 5-4에서는 삼성화재 센터 박상하가 속공으로 득점하고, 군 복무를 마치고 복귀한 또 다른 센터 지태환이 KB손보 이강원의 후위 공격을 블로킹 해 상대 기를 꺾었다. 삼성화재는 송희채의 후위 공격과 고준용의 오픈 공격으로 점수를 보태며 9-4로 달아났다. 아프리카인, 무더위 비교시험서 한국인보다 체온 낮고 땀 분비량도 적어폭염 온열질환 예방하려면 야외활동 후 찬물에 ’10분 반신욕’ 권장(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한반도가 펄펄 끓고 있다. 이런 폭염이 처음이어서인지 요즘 언론 보도에는 ‘최악’, ‘가마솥’, ‘용광로’ 등의 수식어가 늘 따라붙는다. 가장 덥다는 대구는 ‘대프리카'(대구+아프리카)라는 별칭이 익숙해진 지 이미 오래다. 그렇다면 한낮 온도가 40도를 웃돌 정도로 늘 더운 곳에 사는 아프리카인도 한국인만큼 이번 폭염이 덥게 느껴질까. 이런 비교에 대표적인 지표가 땀과 체온이다. 사람은 보통 더위를 느끼면 상당량의 땀을 흘리게 마련이다. 특히 요즘처럼 주변 온도가 체온(섭씨 36.5도)보다 높아지면 몸에 쌓이는 열을 줄이기 위해 신체는 더 많은 땀을 배출하는 게 일반적이다. 하지만 열대지방에서 태어난 사람들은 조금 다르다. 다른 대륙의 사람들보다 땀을 덜 흘리고 더 많은 체액을 보존함으로써 열스트레스(heat stress)에 잘 견디는 것으로 보고돼 있다. 국내 연구팀이 실제 아프리카인과 한국인을 대상으로 비교 시험한 결과를 보면 흥미롭다. 아시아 유기농대회는 2015년 괴산에서 열린 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를 계기로 매년 아시아 각 지역을 돌며 열린다.(괴산=연합뉴스) 송고 중재원은 이런 상황을 종합할 때 강 할아버지가 중한 임상 증상 및 검사 결과를 보였으나, 적절한 확인 없이 퇴원함으로써 자택에서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고 결론지었다. 흉통과 호흡곤란, 객혈의 임상 증상이 있는 응급환자를 호전 없이 퇴원하도록 한 것은 부적절한 조치라고 본 것이다. 또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남북이 19일 평양 정상회담을 계기로 채택된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를 통해 서해 평화수역을 조성하고 그 수역 내 시범적으로 공동어로구역을 설정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서해 북방한계선(NLL) 일대의 평화수역화에 첫 단추를 끼우게 됐다. 그러나 서해 NLL 기준 등면적으로 평화수역과 공동어로구역을 설정하자는 우리측 제안에 북측이 난색을 보인 것으로 알려져 앞으로 구체적인 경계선 설정은 숙제로 남게 됐다. 다만, 남북이 이번에 동·서해 해상 적대행위 중단구역 설정에 합의하면서 해당 구역을 동·서해 NLL을 고려해 설정한 것으로 보여 앞으로 남북군사공동위원회에서 이뤄질 평화수역 기준선 설정 협의에 청신호가 켜졌다는 관측도 있다. 남북은 이날 군사분야 합의서를 통해 서해 NLL 일대를 평화수역으로 조성해 우발적인 군사적 충돌을 방지하고 안전한 어로 활동을 보장하기 위한 군사적 대책을 세워나가기로 합의했다. 평화수역은 양측이 관할하는 섬의 지리적 위치, 선박의 항해밀도와 고정항로 등을 고려해 설정하되, 구체적인 경계선은 앞으로 가동될 남북군사공동위원회에서 협의해 확정하기로 했다.제주공항 교통대책반 운영 돌입, 편의 제공·혼잡 해소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는 추석 연휴 주말을 하루 앞둔 21일부터 26일까지 6일간 53만7천581명(출·도착 기준)이 제주공항을 이용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18일 밝혔다. 하루 평균으로는 8만9천596명이다. 지난해 같은 52만6천32명이 이용한 것에 견줘 2.1% 증가한 규모다. 이 기간 여객기는 총 2천957편(하루 평균 493편)이 운항할 예정이다. 임시편은 총 67편(김포 38, 김해 6, 대구 6, 울산 2, 일본 후쿠오카 8, 홍콩 5,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2)이 증편됐다.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국가인권위원회는 입원 환자를 폭행한 광주광역시의 한 정신병원 보호사를 정신건강증진 및 정신질환자 복지서비스 지원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송고한·이탈리아, 20년 만에 문화공동위원회 개최…문화분야 협력 강화 합의(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이탈리아 로마를 대표하는 대학인 ‘라 사피엔차’에 한국자료실이 개관한다. 한국과 이탈리아는 13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에서 홍석인 외교부 공공문화외교국장과 로베르토 벨라노 이탈리아 외교부 문화언어증진국장을 수석 대표로 하는 ‘제8차 한-이탈리아 문화공동위원회’ 회의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양국의 문화 교류 확대 방안에 합의했다. 송고(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NH농협은행은 모바일 플랫폼인 ‘올원뱅크’의 첫 해외 버전으로 베트남 버전을 현지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올원뱅크 베트남 버전을 이용하면 현지인도 휴대전화 번호와 비밀번호 입력만으로 회원가입, 농협은행 계좌조회와 이체가 가능하다. 농협은행은 앞으로 계좌 없이도 모바일로 돈을 충전해 이체, 자동입출금기(ATM) 이용, 결제가 되는 전자지갑 서비스도 출시할 예정이다. 다음 달에는 베트남을 여행하는 한국인이 현지 상점에서 휴대전화로 결제하면 한국의 은행에서 출금되게 하는 QR결제 서비스를 내놓을 계획이다.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시가 핵심 과제로 추진 중인 부유식 해상풍력사업에 전문가 자문 역할을 맡는 부유식 해상풍력사업 발전위원회를 송고 눈먼 돈, 쌈짓돈이라는 비판을 받아왔던 국회 특수활동비 문제도 마찬가지다. 특활비가 의원 가족 생활비로 들어가고, 자녀 유학자금으로 썼다는 사실이 드러나자 여야 모두 제도개선을 한 목소리로 약속했던 게 몇 년 전이다. 그러고는 깜깜무소식이었다.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시 남구가 장생포에 추진하던 고래등대 사업이 백지화되고 대신에 해양공원이 건립된다. 송고’북한 권력 심장부’ 노동당 본청, 들어가봤습니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송고 The IELTS partners are committed to continuous investment in test development in order to enhance the IELTS experience. 플래그십 레이저 프로젝터는 6개 레이저 광원을 갖춰 기존 영화 상영용 디지털영사기 대비 30% 이상 향상된 풍부한 색감과 높은 해상도를 구현한다.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BIFF)에서 시험 도입해 영화전문가와 관객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현재 베를린국제영화제 등 세계 주요 영화제 공식 디지털 프로젝터로 사용하고 있다. 특히 영화의전당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영화제 개·폐막작을 야외극장에서 상설 상영하고 있어 이번 최신 프로젝터 도입으로 한층 깨끗한 화질의 영상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부산시 관계자는 “앞으로 매년 프리미엄급 화질로 부산국제영화제 개·폐막식과 오픈시네마 섹션을 상영할 수 있게 됐다”며 “가로 24.0m, 세로 12.9m의 국내 최대 크기 야외스크린과 최고의 화질이 만나 관객들에게 더 큰 감동을 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 달 4일부터 열리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에는 윤재호 감독의 ‘뷰티풀 데이즈'(Beautiful Days)가, 폐막작에는 홍콩 원화평 감독의 ‘엽문 외전'(Master Z: The Ip Man Legacy)이 각각 선정돼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서 상영한다. 영화의전당은 부산국제영화제에 앞서 야외극장에서 새로 도입한 레이저 프로젝터로 영화 ‘스포트라이트’를 무료 상영한다.

또 도시 아파트 등 주민들이 거주하는 곳은 관광객에게 임대할 수 없도록 제한하고 있다. 과잉관광을 예방하려고 버스 등 대중교통도 사전 예약제로 운영하고 있다. 지오바니 마티니 의장은 “예약제 운용으로 방문 관광객의 정확한 수나 이동 경로 등을 파악할 수 있어 정책 반영에도 좋은 자료가 된다”고 말했다. 제주는 한 해 관광객이 송고 한 이사장은 환영사에서 “정치·경제·문화 등 여러 방면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차세대 리더들 덕분에 거주국에서 한인의 위상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코리안 디아스포라의 정통성을 이어나가는 주인공이 되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주요 인사들과 차세대 리더들이 함께 대형 한반도 지도에 무궁화를 꽂으며 모국의 평화와 통일을 기원하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통일부 장관을 지낸 이종석 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은 ‘한반도 정세 변화와 평화 전망’이라는 기조강연에서 “남북, 북미 정상회담의 연이은 개최로 한반도 평화 정착의 가능성이 어느 때보다 큰 상황”이라며 “대회 기간에 열리는 3차 남북정상회담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상 중요한 의미를 가지므로 관심 있게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참가자들은 18일 주류사회에 자리 잡기까지의 경험을 공유하는 토크콘서트와 국내 차세대 전문가와 교류하는 전문가 네트워크 등에 참여한다. 19일에는 파주 비무장지대를 방문해 분단 현실을 체험하고 한반도 평화정착과 세계 평화를 위한 차세대의 역할을 논의한다. 20일에는 경기도 화성과 대부도 등에서 차세대 한인 네트워크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고 문화체험 활동에 나선다. “대북전단 살포, 항공법 적용 검토된 바 없어”(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정부는 송고 VVDN Technologies 한국 판매 AVP Simon Yoon은 “점점 경쟁이 치열해지는 시장에서 기업은 세계적인 차원에서 고객 관계를 유지하고 키워야 한다”라며 “한국 지사를 설립함으로써, 고객의 요구사항을 더욱 잘 파악하고, 고객이 원하는 제품을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북한의 리용선(52) 국제태권도연맹(ITF) 총재 겸 조선올림픽부위원장이 “내년 9월 열릴 예정인 ‘제20회 평양세계선수권대회’에 참가를 희망하는 사람은 누구든 국적을 불문하고 초청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캐나다의 한인 언론인이 21일 연합뉴스에 알려왔다. 태권도 8단으로 캐나다에서 열리는 태권도 세미나 참가차 현지시간으로 지난 18일부터 나흘 일정으로 몬트리올과 토론토를 방문 중인 리 총재는 평소 자신과 알고 지내는 한인 언론인 송광호 씨와 만나 이같이 말했다. 동갑내기인 김성환 ITF 사무총장과 함께 토론토를 찾은 리 총재는 평양 세계선수권대회 초청 건과 함께 “내년 6월 무주에서 치러지는 세계태권도연맹(WTF) 세계대회에 ITF를 초청해 달라”는 요청도 했다. 태권도 단체는 북한이 주도하는 ITF과 남한이 주도하는 WTF으로 나뉘어 있다. 리 총재는 2020년 일본 도쿄올림픽에서 열리는 WTF 대회와 관련, “지난 2014년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참석한 가운데 채택한 의정서를 준수하기 위해 두 단체 간 기술적 문제 등의 해결이 하루빨리 이뤄지지 않으면 2024년 올림픽부터는 태권도 종목 자체가 ‘의정서 불이행’ 이유로 배제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문제와 관련해 9월 말 IOC와 WTF 측에 공문 서류를 보냈으며 현재 답신을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리 총재는 “태권도 역시 정치적인 영향을 받지 않을 수 없다”면서 “스포츠이지만 속히 남북문제부터 안정되기를 바라는 마음”이라는 말도 했다고 송 씨는 전했다.. 리 총재는 지난해 8월 불가리아에서 열린 ITF 총회에서 제3대 총재로 선출됐다. 장웅 전 총재는 명예총재로 추대됐다. 함북 청진 출신인 그는 김일성종합대학을 졸업했고, 평양조선체육대학 태권도학부 교수, 국제무도경기위원회(IMGC) 위원장을 맡고 있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 정부가 본토에 거주하는 대만인에 제공하는 신분증을 취득한 사람이 송고 ▲ 쓰기의 감각 = 미국에서 베스트셀러에 오른 글쓰기 교재. 대중적으로 사랑받는 작가 앤 라모트가 쓴 책이다. 저자가 오랫동안 글쓰기 수업을 진행하며 학생들에게 들려준 이야기와 자전적 삶에 관한 이야기를 담았다. 글쓰기에 관해 경험으로 터득한 많은 노하우와 작가로 살아간다는 것의 실체를 신랄하고 유머러스하게 들려준다. 미국에서 1994년 출간돼 창작 워크숍이나 학교 수업 교재로 널리 쓰여온 글쓰기 고전이다. 전 세계 16개국에 번역 출간됐다. 최재경 옮김. 웅진지식하우스. 360쪽. 1만4천800원. ◇ 동남아에서 그랩 독점할까? 눈앞에서 외면을 당하자 그랩도 역시 문제가 될 수 있다는 느낌이 강하게 들었습니다. 사실 우버를 집어삼키자 동남아시아 차량호출 시장을 양분해 온 그랩과 우버의 지역 서비스 통합에 지역 국가들이 잇따라 제동을 걸고 있기도 합니다. 사실상 독점 체제가 구축돼 요금 인상 등 부작용이 심각할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죠. 필리핀 공정경쟁 감독기구인 경쟁위원회(PCC)는 그랩에 우버의 동남아 사업 인수작업을 중단하라고 명령하고, 손 뗀다고 발표한 우버에 서비스를 계속하라고 명령했습니다. 싱가포르 경쟁위원회(CCS)도 그랩과 우버에 독자적으로 적용해온 서비스 요금 정책 등을 그대로 유지하라는 임시 조처를 내렸고, 베트남 산업무역부도 양사의 서비스 통합이 경쟁법에 저촉되는지 살피기 위해 그랩에 관련 서류 제출을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어찌 될지 모르겠지만, 독점은 좋아 보이지 않아 보입니다. 더욱이 몇 번 딱지를 맞아보니 그런 느낌이 더 강하게 듭니다. ‘근데 우리나라는 왜 택시만 독점하고 있는겨? 구시렁구시렁’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코오롱인더스트리는 베트남 빈증성에 연산 1만 6천800t 규모의 폴리에스터(PET) 타이어코드 생산공장을 준공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증설로 코오롱인더스트리는 기존 생산량 7만7천t에서 1만6천800t이 늘어나 총 9만3천800t의 생산 능력을 확보하게 됐다. 이는 전 세계 타이어코드 시장의 15%에 해당한다. 이번 공장은 베트남 호치민시에서 차량 기준 2시간 거리인 빈증성 바우방 산업단지(Bau Bang Industrial Park)에 입주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마이 훙 융 빈증 부성장 등 베트남 정부 고위관계자와 한국타이어·금호타이어·넥센타이어 등 고객사, 코오롱그룹 이웅열 회장 및 코오롱인더스트리 장희구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송고쿠웨이트 국제공항엔 ‘메르스 경고문’ 볼 수 없어현지 한국인 사회에선 단연 최대 관심사…경각심 커져 (쿠웨이트시티=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12일(현지시간) 새벽 여러 아시아 국가 사람이 뒤섞여 복잡한 쿠웨이트시티의 쿠웨이트 국제공항에서 한국인을 알아채는 일은 그리 어렵지 않았다. 마스크를 쓴 사람은 일단 ‘99%’ 한국인이라고 봐도 크게 틀리지 않았다. 마스크를 착용한 처음 보는 이에게 다가가 한국어로 “말씀 좀 묻겠다”고 했더니 “네”라는 한국어 답이 돌아왔다. 같은 회사 직원을 마중하러 나왔다는 이 한국인은 “메르스(중동 호흡기증후군) 감염 소식이 쿠웨이트의 한국 교민과 기업 주재원 사이에서 당연히 가장 큰 관심사”라며 “한국의 가족과 회사에서 수시로 전화가 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여기 외국인들은 그런 일이 있는지도 모르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우디를 비롯해 걸프 지역 이웃 국가 사람들이 수시로 오가는 쿠웨이트 국제공항 입국장엔 메르스의 징후인 체열을 감지하는 기계와 같은 장비는 볼 수 없었다. 또 입국하는 승객은 신체의 이상을 서면으로 문진하는 사전 입국절차를 거치지 않아도 입국장을 통과할 수 있었다. 심지어 ‘메르스 우려 지역’이라고 할 수 있는 걸프 지역 6개국 국적자는 무비자로 입국 심사대를 빠르게 통과했다. 입국자를 상대로 한 메르스에 대한 경고문이나 안내문은 찾아볼 수 없었다. 한국인 메르스 확진자는 이 공항을 통해 6일 귀국길에 올랐다. 쿠웨이트시티로 가기 위해 항공편을 환승했던 두바이국제공항 제3터미널에서도 메르스를 주의하라거나, 최근 발병했다는 소식을 공지한 안내문은 없었다. 쿠웨이트를 방문했던 한국인 1명이 8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은 문자 그대로 ‘남의 나라’ 얘기였다. 그도 그럴 것이 중동에서는 메르스가 이미 주의해야 할 전염병이라는 인식이 없을 정도로 사우디아라비아를 제외하면 사람들의 주목을 받지 못한다. 세계보건기구(WHO)의 자료를 보면 메르스의 진원지라고 할 수 있는 사우디는 올해 들어 108명(32명 사망)이 발생했을 뿐 걸프 지역을 중심으로 한 중동의 다른 지역에선 거의 보고되지 않았다. 오만과 아랍에미리트(UAE)에서 한 명씩 확진 판정됐을 뿐이다. 특히 쿠웨이트는 사우디는 물론 한국에서 메르스가 창궐했던 2015년에도 단 1건의 메르스 확진자가 나왔다. 그해 한국에서 확인된 메르스 감염자는 185명으로 사우디에 이어 전세계 두 번째로 많았다. 쿠웨이트 정부도 자국이 메르스 청정국가로 자부할 만큼 메르스에 민감한 편은 아니라는 게 현지 교민들의 전언이다. 입국장에서 만난 UAE 두바이에서 온 사예드(44) 씨는 “4∼5년 전엔 메르스가 큰 문제였지만 지금은 일상적인 감기 수준으로 여긴다”고 말했다. “쿠웨이트를 방문했던 한국인이 최근 메르스에 걸려 국가적으로 큰 이슈다”라고 했더니 “그건 들어보지 못했다. 중동 사람들은 면역이 생긴 것 같다”고 웃으면서 대답했다. 반면 현지 한국인끼리는 상당히 경각심이 높아진 분위기였다. 3년 전 전국민을 공포로 몰아넣었던 메르스 사태의 기억 탓이다. 한 현지 주재원은 “중동에서 메르스는 한국인만 두려워하는 질병”이라며 “메르스가 아니라 ‘코르스'(한국 호흡기 증후군)라는 농담을 할 정도다”라고 말했다. 두 정상은 올해 내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갖기로 하는 등 교류·협력 강화를 위한 여러 방안도 합의했다. ‘조건 마련’을 전제 조건으로 내걸었지만,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사업 우선 정상화를 추진키로 한 것도 눈에 띈다. 이대로 실천된다면 판문점 선언으로 복원된 남북관계가 한 단계 업그레이드되고 깊어질 것이다. 철도나 도로의 실질적 연결,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사업 재개 등이 실현되기 위해서는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해소되어야 하고, 그러기 위해서는 북한의 비핵화 문제가 진전되고 해결되어야 한다. 하지만 그 전이라도 남북이 제재 해제에 대비해 사전에 준비할 수 있는 것은 준비해 두는 것은 의미가 있다.”누각에 바람 가득” 唐詩 질문에 마오쩌둥 시 인용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 국방부 대변인은 30일 중국이 남중국해 주요 섬과 암초를 군사기지화하며 ‘항행의 자유’를 주장하는 미국과 대립하는 상황에 대해 “거센 풍랑을 만나도 정원을 한가히 거닐 듯 하겠다”고 표현했다. 중국 국방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우첸(吳謙)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미국 국방부 고위관리가 섬·암초 건설이 남중국해 항행의 자유에 영향을 준다며 비난하고, 미국 싱크탱크 토론에서 ‘항행의 자유 행동’을 계속 진행하라고 주장하는 등 최근 남중국해 상황이 ‘산에 비가 쏟아지려는지 누각에 바람이 가득하다'(山雨欲來風滿樓)는 당시(唐詩)를 떠올리게 한다”는 질문에 대해 마오쩌둥(毛澤東) 전 주석의 시를 인용해 이같이 답했다. 우 대변인은 “남중국해 섬들은 자고 이래로 중국 영토이고 이는 사실이며 남중국해 항행의 자유에 문제가 없는 것도 사실”이라며 “미국은 남중국해 문제에 대해 대대적으로 떠들며 항행의 자유의 죄를 중국에 덮어씌우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이 섬·암초 건설을 전개하는 주요 목적은 민사(民事) 수요에 복무하기 위한 것으로 정당하고 합리적이며, 중국이 섬에 필요한 방위시설을 설치하는 것은 주권국의 당연한 권리”라면서 “미 군용기가 중국 섬 부근에서 도발하는 데 대해 중국은 법규에 따라 경고했고 이 또한 정당하고 합리적”이라고 주장했다. 미국은 중국이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 대상인 스프래틀리 제도(중국명 난사군도, 필리핀명 칼라얀 군도), 파라셀 군도(중국명 시사군도, 베트남명 호앙사 군도) 등을 매립해 인공섬을 건설하고 무기를 배치한 것에 대해 국제법규에 부합하지 않는다며 남중국해 군사화 움직임을 비판했다. 한편 우 대변인은 중국과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의 합동 해상 군사훈련이 1단계로 지난 2~3일 싱가포르에서 모의 시뮬레이션으로 진행됐고, 2단계 실전훈련이 오는 10월 하순 중국 광둥(廣東)성 잔장(湛江)시와 바깥 바다에서 열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 실전훈련에 중국과 아세안 10개국이 참가해 해상 합동 수색구조작업을 중점적으로 훈련하며 대형(隊形) 이동·통신, 합동 수색·구조, 헬기 갑판 착륙 등이 훈련내용에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전주역사박물관은 전북박물관·미술관협의회와 공동으로 오는 송고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전주역사박물관은 전북박물관·미술관협의회와 공동으로 오는 송고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전주역사박물관은 전북박물관·미술관협의회와 공동으로 오는 송고 이에 Deloitte는 Jupiter Chain이 구상한 데이터 거래소 모델에 데이터법과 잠재적인 GDPR 고려 같은 관련 규정에 관한 자문을 제공할 예정이다. 기술 측면에서는 Jupiter Chain의 블록체인 구조, 설계 및 과정을 검토하게 된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추가로 고율 관세를 곧 부과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중국에서 미국에 고통을 주는 방식으로 반격해야 한다는 강경론이 대두하고 있다. 17일 차이신(財新)에 따르면 러우지웨이(樓繼偉)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외사위원회 주임(장관급)은 전날 발전고위층포럼 발표에서 공급사슬상의 핵심 중간재와 원자재, 부품 수출을 중단하는 방식으로 미국에 타격을 주는 방식을 선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러우 주임은 “이런 제품을 찾는 것은 어렵지 않다”며 “미국 정부가 관세 리스트에서 제외한 물건들, 미국 기업들이 전력을 다해 관세 대상에서 제외해달라고 호소하는 것들이 바로 그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이 핵심 중간재 등의 수출을 끊으면 미국이 대체재를 찾는 데까지 3∼5년이 걸릴 것이라고 예상하면서 “(미국이) 전쟁의 고통을 맛봐야 무역전쟁을 멈추려 할 것”이라고 말했다. 러우 주임은 이어 “전력을 다해 중국 경제를 억누르려는 것이 현 미국 정부의 정책”이라고 진단하면서 “일부 미국인들은 미국의 무역 적자가 커 (관세 보복용) 총알이 충분하다고 여기지만, 당신들의 총알이 곧 우리의 총알이 될 수도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중국은 그간 미국의 전방위적 압박에도 정면 승부로는 승산이 높지 않다고 봐 수세적 대응으로 일관하는 모습을 보였다. 10,000개가 넘는 조직들이 IELTS를 실제 생활에서 영어로 교육받고 이주하고 전문적으로 의사소통하는 데 안전하고, 타당하고, 믿을만한 지표로써 IELTS를 인정하고 있습니다. 실버펀 실버펀은 현재 전 세계의 중간 규모 시장, 복수의 자산을 대상으로 한 진정한 의미의 몇 안 되는 글로벌 투자 관리 기업 중 하나이다. 실버펀은 기관 투자자들과 전 세계 최대이며 가장 유능한 수십억 달러 규모의 단일 가족 사무소 65개 이상으로 구성된 글로벌 네트워크를 대리하여 투자하고 있다. 실버펀은 뉴욕, 암스테르담, 프랑크푸르트와 시드니에 있는 동사의 사무소를 통해 전 세계 중간 규모 기업의 프라이빗 에퀴티, 미국 상업용 부동산 프라이빗 차입, 직접 부동산과 전 세계 기업의 프라이빗 차입 시장에 직접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실버펀의 투자 전략은 긱긱의 투자 건에 대해 자격을 갖춘 현지 투자 파트너들과 협력한다는 동사의 전략을 통해 현지/시장 리스크 관리를 진행하는 동시에 전 세계적 차원에서 리스크를 조정한 매력적인 수익률을 추구함으로써 동사 포트폴리오 내 시스템적인 리스크의 절감을 목표로 하고 있다. 상세 정보는 www.silfern.com에서 입수할 수 있다.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인천지검 외사부(김도형 부장검사)는 19일 허위로 난민 신청을 도와주는 브로커를 근절하기 위해 인천출입국·외국인청과 함께 아카데미를 열었다. 이날 두 기관은 난민 브로커 수사 현황과 단속사례를 공유하고 난민 문제 해결 방안을 함께 모색했다. 난민 브로커는 주로 국내에 체류하는 외국인으로 신청자를 모집한 뒤 행정사나 변호사 사무장 등과 연계해 허위 난민신청 절차를 전문적으로 대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법무부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전국의 누적 난민 신청자 수는 3만2천733명이다. 2011년 처음 1천명을 넘은 이후 꾸준히 증가해 지난해 신청자 수는 9천942명에 달했다. 지난해 3월 인천출입국·외국인청이 난민심사 거점사무소로 지정된 이후 인천에서 접수되는 난민신청 건수도 크게 증가했다. 인천 난민신청자는 2015년 292명, 2016년 639명, 지난해 2천320명 등으로 해마다 늘다가 올해 8월말 현재까지 4천115명으로 급증했다. 이는 전국 난민신청자의 37%에 이르는 수준이다. 국제범죄 중점 검찰청인 인천지검은 향후에도 인천출입국·외국인청과 협력체제를 구축해 수사역량을 강화함으로써 갈수록 지능화하는 허위 난민신청에 엄정히 대처할 방침이다. 노정환 인천지검 2차장 검사는 “최근 난민 알선 브로커들은 모집책 외 (신청자의 과거 이력을 만드는) 스토리 메이커를 별도로 두는 등 점차 지능화·조직화하고 있다”며 “이에 대해 대응하기 위해서는 검찰과 출입국·외국인청이 유기적으로 협조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독극물 중독 증세로 입원했던 러시아의 반정부 성향 페미니즘 록그룹 ‘푸시 라이엇'(Pussy Riot) 남성 멤버 표트르 베르질로프(30)가 지난 14일(현지시간) 의식을 회복한 것으로 15일 알려졌다. ‘에호 모스크비’ 라디오 방송 등 러시아 현지 언론과 AFP 통신 등에 따르면 같은 푸시 라이엇 멤버로 베르질로프의 여자 친구인 베로니카 니쿨쉬나는 14일 저녁 반정부 성향 인터넷매체 메두자에 “페탸(표트르의 애칭)가 의식을 되찾았고 중환자실에서 나왔다”고 전했다. 니쿨쉬나는 그러나 “페탸가 여전히 환각과 섬망 증세를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베르질로프는 14일 낮까지 무의식 상태에서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아왔다. 니쿨쉬나는 베르질로프가 추가 치료를 위해 15일 독일 베를린으로 떠날 것이라고 소개했다. 푸시 라이엇의 남성 멤버인 베르질로프는 지난 11일 니쿨쉬나의 재판에 참석하고 난 뒤 심한 중독 증세를 보여 입원했다. 그의 발병 원인에 대한 공식 발표는 아직 나오지 않고 있지만 주변에선 그가 약물 과다 복용 증세를 보였다고 주장했다. 베르질로프의 가족들은 언론에 그가 어떤 약도 복용해온 바 없다고 밝혔다. 베르질로프는 지난 7월 15일 러시아 월드컵 프랑스-크로아티아 간 결승전에서 경찰 제복을 입고 경기장에 난입했던 4명 중 한 명이다. 이 소동으로 당시 경기는 1분간 중단됐고 베르질로프는 경기장에 난입한 다른 여성 멤버 3명과 함께 15일간 구류 처분을 받았다. 베르질로프는 2012년 모스크바의 한 성당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당시 대통령 후보의 3기 집권에 반대하는 시위성 공연으로 징역 2년형을 선고받은 푸시 라이엇 멤버인 나데즈다 톨로콘니코바의 남편이기도 하다. 반정부 성향 록 그룹 멤버 중독 사건은 지난 3월 러시아 출신의 이중 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 부녀가 영국에서 군사용 신경작용제인 ‘노비촉’에 중독돼 발견된 사건으로 국제적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터져 주목받고 있다.

민주 “평화의 시금석”, 평화 “비핵

민주 “평화의 시금석”, 평화 “비핵화 진일보 합의”, 정의 “기대이상 성공”한국 “비핵화 진전 없어”, 바른미래 “잔치 요란했는데 먹을 것 없어”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차지연 김보경 이슬기 기자 = 여야 5당 지도부는 19일 오후 정부로부터 남북 정상이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과 관련한 브리핑을 청취했다. 브리핑은 남북정상회담 서울 상황실장을 맡은 천해성 통일부 차관을 비롯해 여석주 국방부 국방정책실장,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등 3명이 여야 5당 지도부를 찾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천 차관은 “평양공동선언과 군사분야 합의서 등 굉장히 의미 있는 합의가 이뤄졌다”며 “후속 조치 추진 과정에서 국회 협조가 필요한 부분이 있어서 관련된 내용도 보고드리러 왔다”고 인사했다. 정부의 설명을 들은 여야의 반응은 그 성향에 따라 180도 엇갈렸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진보성향 정당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의미 있는 합의가 이뤄졌다고 반겼으나,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성향 정당은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이 없었다는 비판적인 입장을 내놨다. 이렇게 몰려든 폐기물들이 주요 항구를 점령, 화물 처리에 차질을 초래하는 등 사회 문제가 되고 있다. 지난 송고(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중국에 이어 베트남도 폐기물 수입을 사실상 제한하는 수순을 밟고 있다. 19일 일간 베트남 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는 지난 17일 각 부처에 폐기물 수입에 관한 긴급조치를 지시했다. 폐기물 수입 자격증 신규 발급을 중단하고 위탁수입 업체 등에 대한 자격증 유효기간을 연장하지 못 하도록 했다. 또 환경기준을 충족하는 업체에 대해서만 폐기물 수입 허가 여부를 검토하고 폐기물 수입과 거래, 활용 등에 대한 감시를 대폭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푹 총리는 또 “규정을 어기고 베트남으로 들여온 폐기물은 반드시 다시 내보내고 범법자를 엄벌하라”고 명령했다. 중국이 올해부터 폐플라스틱 등 고체폐기물 24종의 수입을 제한함에 따라 베트남의 폐기물 수입이 급증, 지난 5월까지 들어온 금속 폐기물만 200만t을 넘어섰다. 특히 폐플라스틱 수입은 지난해 전체 수입량과 비교해서도 200% 이상 급증했다.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이보배 기자 = 극단 단원들을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이윤택( 송고’세이브 더 칠드런’ 최근 보고서…호데이다항 전투 재개 영향(서울=연합뉴스) 김기성 기자 = “병원의 아기들이 너무 굶주려 울 힘도 없다.” 예멘 어린이 520만 명가량이 치솟는 식량과 연료 가격으로 기아의 위험에 처해 있다며 국제아동구호단체 ‘세이브 더 칠드런’이 국제사회의 관심을 촉구했다.▲ 마산전적(19일) 한화 210 100 003 – 7 N C 200 001 100 – 4 △ 승리투수 = 김범수(4승 4패) △ 세이브투수 = 정우람(5승 3패 33세이브) △ 패전투수 = 강윤구(7승 2패) △ 홈런 = 송광민 16호(1회2점·한화) (서울=연합뉴스) 송고▲ 마산전적(19일) 한화 210 100 003 – 7 N C 200 001 100 – 4 △ 승리투수 = 김범수(4승 4패) △ 세이브투수 = 정우람(5승 3패 33세이브) △ 패전투수 = 강윤구(7승 2패) △ 홈런 = 송광민 16호(1회2점·한화) (서울=연합뉴스) 송고 라 레푸블리카는 19일(현지시간) 지면에 ‘삼성, 김정은이 핵을 포기하게 할 문재인 대통령의 카드’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작성자인 중국 베이징에 주재하는 필리포 산텔리 기자는 “남북 간에 갑작스러운 긴장 완화가 진행된 지난 2월 비리 혐의로 복역하다가 석방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문 대통령과 함께 평양에 도착했다”며 “문 대통령은 지금 김 위원장을 비핵화의 길로 이끌기 위해 이 부회장이 필요하다”고 논평했다. 중요한 것은 쌍방의 성실한 실천이다. 남북은 1992년 초 발효된 ‘남북 사이의 화해와 불가침 및 교류·협력에 관한 합의서’에서 상대방에 무력을 사용하지 않으며 상대방을 무력으로 침략하지 않는다는 것을 골자로 한 불가침 합의를 한 바 있다. 남북 군사공동위원회 구성, 쌍방 군사당국자 간의 직통전화 설치 등 당시 합의의 큰 틀은 완벽했지만 제대로 이행되지 못했다. 이는 합의서 한장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합의를 지키려는 의지가 관건임을 보여주는 사례다.◇ 4급 승진 ▲ 감사총괄서기관 황인명 ◇ 5급 전보 ▲ 예산과 구본용 ▲ 예산과 안민호 ◇ 5급 파견 복귀 ▲ 목천고 이형래 (홍성=연합뉴스) 송고 지난해 9월 22일 처음 운행을 시작한 이후 9개월 만에 4만 명을 넘겼다. 창원 시티투어 버스는 2층 천장 일부가 없는 하프 탑(Half Top) 형태다. 1층에 17명, 2층에 53명 등 모두 70명을 태울 수 있다. 창원중앙역을 출발해 용지호수공원∼창원의 집∼시티세븐∼마산 상상길∼마산어시장∼진해 제황산공원∼속천항∼진해루∼창원 중앙역 등 관광지 12곳을 순환형으로 운행한다.

[로이터 제공] 송고(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지난 15일 필리핀을 휩쓴 슈퍼태풍 ‘망쿳’으로 인한 인명피해가 최소 157명으로 늘었다. 현지 일간 필리핀스타는 19일 지방 재난 당국의 보고를 종합한 결과 이번 태풍으로 인한 사망자가 100명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이 가운데 64명은 산사태로 광부와 가족들의 합숙소와 판자촌이 매몰된 필리핀 북부 벵게트 주 이토곤시에서 희생됐다. 또 18일 현재 이곳에는 아직 57명이 매몰돼 있는 것으로 추산됐다. 25일 국방기술품질원 등에 따르면 미국 육군 교육사령부는 최근 ‘미래 전쟁의 작전환경과 변화하는 특성’이란 제목의 보고서를 통해 20~30년 후 벌어질 미래 전쟁터의 개략적인 모습을 그렸다. 미래 병사에서부터 레이저무기, 레일건, 군집드론, 인공지능(AI) 로봇 등 지금껏 SF 영화에서 봐왔던 신무기나 신기술이 미래 전장을 지배할 것으로 예측했다. 미래 병사가 착용한 헬멧은 내장된 온갖 센서들이 인간의 생각을 읽어 자동으로 전장의 영상을 전송하는 기능을 갖췄고, 먼 거리를 자동으로 볼 수 보도록 해주는 전투안경도 쓴다. 로켓포와 탄환, 신경마비탄 등 전투상황에 맞춰 자유자재로 발사할 수 있는 복합소총으로 무장한다. 전투복과 헬멧, 개인화기 등을 보면 영화 터미네이터에 나온 전투 로봇의 전투력을 능가한다.(제주=연합뉴스) 제주의 가을밤을 문화예술로 수놓는 ‘제주 모관야행’이 다음달 5∼6일, 19∼20일 2차에 걸쳐 오후 6시부터 11시까지 제주목관아 일대에서 열린다.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한국관광공사는 방한시장 다변화 마케팅의 일환으로 소셜 인플루언서를 활용해 구미주 및 중화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고 송고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통화가치 급락으로 몸살을 앓는 인도네시아가 송고 AGC Group의 장기 경영 전략인 “Vision 2025”에서, 회사는 전략 사업으로 모빌리티 및 전자 제품 비즈니스를 지정하고, 해당 분야 중 특히 5G를 엄청난 비즈니스 기회로 간주하고 있다. 이후 회사는 차세대 고속 통신 기술의 성장에 공헌하기 위해 다년간 성장시킨 유리, 전자, 화학 및 세라믹 기술을 통합 및 조합을 계속하는 한편, 이 분야의 사업을 적극적으로 확장할 예정이다.”협상은 지금부터 시작…하나하나 차분하게 풀어나갈 것”NSC도 신중기조 재확인…”5·24 등 기존 입장변화 없다” 朴대통령은 개혁·경제 행보로 신속 전환 무게중심 이동(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남북 고위당국자 접촉을 통해 안보위기를 해소한 청와대가 북한의 진정성을 확인하는 절차가 필요하다며 남북관계 개선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 속도를 조절하며 ‘숨고르기’에 나서는 양상이다. 여론의 관심은 후속 남북회담 및 5·24 조치 등 의제로 빠르게 이동하고 있지만, 흥분하지 않고 차분하게 남북관계를 관리해 나가겠다는 것이다. 청와대는 무엇보다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북한의 진정성을 확인할 수 있는 첫 시험대로 추석계기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꼽고 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7일 남북간 합의사항 중 우선순위와 관련, “당장은 이산가족 상봉 문제부터 풀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 관계 개선을 위해서 할 일이 한두 개가 아니며 하나하나 풀어가야 한다”면서 “마치 금방이라도 5·24 조치를 해제할 것처럼 하면 이상하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이산가족 상봉을 우선 과제로 보는 것은 이산가족들이 고령이라는 점 외에 남북간 6개 합의 사항 중 군사적 긴장 완화 관련 내용 외에 이산가족 상봉이 내용이 가장 구체적이고 실현 가능성이 큰 합의사항이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남북이 합의한 당국회담이나 남북 민간교류 활성화 문제는 구체 사항을 앞으로 남북간 협의를 통해 정해야 하는 상황이지만 이산가족의 경우 실무적 준비만 하면 되는 상황이다. 남북은 이를 위해 다음 달 초에 적십자 회담을 갖기로 한 상태다. 그러나 이산가족 상봉도 합의대로 이행될지는 실제 상봉행사가 열리기 전까지는 불투명하다는 게 대체적 지적이다. 북측의 일방적인 통보로 행사가 예정일 직전 취소되거나 연기된 적이 많기 때문이다. 실제 북한은 2013년 9월 25~30일 박 대통령이 8·15 경축사에서 제안한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진행키로 합의했으나 직전(21일)에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연기한다고 일방적으로 발표하기도 했다. 특히 시기적으로 실무 절차 등을 고려하면 이번 이산가족 상봉이 10월 중순에 열릴 것으로 보이는 점도 변수다. 북한은 노동당 창건일(10월10일)을 계기로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 도발을 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는 점에서다. 만약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할 경우 이를 계기로 남북간 대치 국면이 다시 조성되게 되며 이산가족 상봉도 불발될 가능성이 있다. 이런 차원에서 이산가족 상봉은 북한의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진정성을 확인하는 첫 계기가 될 수 있다는 게 청와대 관계자들의 인식이다. 여기에는 이산가족 상봉 행사도 진행되지 않은 상태에서 남북 당국 회담의 형식과 내용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은 너무 앞서나가는 것이라는 판단도 깔려 있다. 북한의 호응이 있어야 합의를 이행할 수 있는데 북한의 적극적 호응을 기대하기 어려운 현안도 적지 않기 때문이다. 가령 금강산 관광 중단이나 5·24 조치는 각각 박왕자씨 사건이나 천안함 사건에 따른 대응으로 이에 대한 북한의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 등 입장 표명이 있어야 한다는 여론이 적지 않다. 나아가 급격한 남북 관계 개선 추진 전망에도 불구, 북한이 호응하지 않으면서 실제 남북관계에 별다른 변화가 없거나 북한이 추가 도발해 남북관계가 다시 긴장국면으로 원위치될 경우 현재의 호의적 여론이 비판 여론으로 바뀔 수 있다는 점도 신중 기조의 배경으로 분석된다. 박 대통령이 남북 고위당국자 접촉 합의에도 국민적 관심이 쏠린 남북관계 관련 행보가 아닌 경제·개혁 행보로 신속하게 전환하는 흐름도 같은 맥락으로 분석된다. 민경욱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남북간 협상은 앞으로도 계속되니 차분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청와대) 내부 기류가 있다”면서 “(남북 간) 협상은 끝난 게 아니라 지금부터 시작”이라고 말했다. 이런 측면에서 정부는 남북 당국 회담 등도 시간을 갖고 발전시킨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 청와대는 이날 남북 고위당국자 접촉 합의 이후 처음으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어 합의사항 이행과 정부의 대북 기조 등과 관련해 포괄적인 논의를 했다. NSC 상임위는 5.24 조치 및 금강산 관광 문제 등에 대해선 기본 입장에 변화가 없다는 점을 재확인했다. 청와대 참모는 “이제 겨우 급한 불을 끈 것으로 어떻게 할지 설계도 하고 차분하게 해야 한다”면서 “이는 시간이 꽤 걸리는 작업”이라고 말했다.

집락 계수기 국제 서비스(@BactLAB(TM)): 스마트폰을 이용해서 CompactDry(TM)에서 배양된 박테리아(집락) 수를 앱을 통해 쉽게 계산할 수 있다. 1953년 정전협정 이후 남북으로 나뉜 이산가족들은 이제 시간과 사투를 벌이고 있다. 1985년 9월에 이뤄진 남북 고향방문단 교환 이후 이산가족 상봉은 최근까지 21차례 성사됐다. 그동안 상봉을 신청한 남측 이산가족만 13만2천여 명인데 이 중 7만5천여 명이 세상을 떠났다. 생존자도 90세 이상이 전체의 21%, 80세 이상은 63%에 달하는 가운데 매년 3천∼4천 명이 이산의 한을 품은 채 세상을 뜨고 있다고 한다. 이번 남북정상회담이 전쟁으로 생이별한 혈육을 그리는 이산가족들의 ‘죽기 전 소원’을 풀어줄 수 있도록 통 큰 합의를 이루길 바란다. 송고국군 전사·실종자 등 유해 300여 구 매장 추정 (철원=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남북이 19일 평양정상회담을 계기로 비무장지대(DMZ) 내 6·25 전사자 공동유해발굴을 합의한 ‘화살머리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강원도 철원에 있는 화살머리고지는 6·25 휴전 직전인 1953년 중공군과 국군의 고지 쟁탈전이 치열하게 벌어진 곳이다. 2주가량 동안 벌어진 전투에서 국군은 고지 방어에 성공해 전략적 전초기지를 확보했다. 6·25전쟁 시 이처럼 치열한 격전지였던 비무장지대에서 아직 수습하지 못한 남북 전사자 유해에 대해 최초로 남북이 공동발굴을 함으로써 6·25전쟁의 아픈 상흔을 함께 치유해 나가는 계기를 될 전망이다.문대통령·김위원장, 동반 방문…한민족 동질성 강조하려는 듯백두산 둘러싼 동북공정 겨냥 메시지 해석도 ‘백두산 트래킹’ 문대통령의 숙원이기도…김위원장 제안·성사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박경준 기자 = 4·27 남북정상회담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도보다리 독대’라는 명장면을 남겼다면 9월 평양 정상회담은 ‘백두산 동반 방문’으로 기억될 전망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남북정상회담 평양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20일 백두산을 함께 찾는다”고 발표했다. 김 위원장의 제안을 문 대통령이 받아들여 백두산 방문이 성사됐다는 게 김 대변인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이미 4·27 남북정상회담 때 백두산에 오르고 싶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당시 회담 후 만찬 건배사에서 “내가 오래전부터 이루지 못한 꿈이 있는데 바로 백두산과 개마고원을 트래킹하는 것”이라며 “김 위원장이 그 소원을 꼭 들어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번에 평양으로 향하는 전용기 안에서도 문 대통령은 “나는 백두산에 가되 중국이 아닌 북쪽으로 올라가겠다고 공언했다”며 “중국 동포가 백두산으로 나를 여러 번 초청했지만 늘 사양했는데, 그 말을 괜히 했나 후회하곤 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두 정상의 백두산 방문 배경에는, 세 차례의 정상회담으로 진전된 남북관계를 바탕으로 남북이 같은 민족이라는 동질감을 확인하고 이를 대내외에 알리고자 하는 의도도 일부 깔려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백두산은 민족의 정기를 언급할 때 빼놓을 수 없는 백두대간의 시작점으로, 백두산이 한반도의 역사에서 가지는 의의나 상징성은 매우 각별하다고 할 수 있다. 산모와 영유아에게 영양과 보건을 지원하는 모자보건사업은 우리 정부가 지속해서 관심을 둔 분야로 속도감 있게 추진될 것으로 예상된다. 과거에는 우리의 남북협력기금을 바탕으로 세계보건기구( 송고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한국노총이 광주시 최대 현안인 ‘광주형 일자리’ 사업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양대 노총인 민주노총도 광주형 일자리 사업 불참을 선언했던 만큼 현대차 투자유치를 통한 일자리 창출 계획은 노동계 불참으로 사실상 물 건너간 셈이 됐다. 한국노총 광주본부는 송고특수치료 전문대학원 폐지 놓고 갈등…회의실 진입 과정서 몸싸움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송고특수치료 전문대학원 폐지 놓고 갈등…회의실 진입 과정서 몸싸움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송고 송고지역 선관위에 권고…”개표 보고서 왜곡, 유권자 매수 등 부정”(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극동 연해주 주지사 선거 2차 투표 개표 결과를 두고 부정 논란이 불거져 중앙선거관리위원회(중앙선관위)가 선거 무효화를 결정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중앙선관위는 19일(현지시간) 연해주 주지사 선거 결선투표 결과를 무효로 하고 3개월 뒤 재선거를 하도록 연해주 지역 선관위에 권고했다. 중앙선관위는 결선투표에서 표 끼워 넣기, 개표 보고서 왜곡, 유권자 매수 등의 광범위한 부정이 저질러져 선거 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며 이같이 결정했다.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소말리아 아덴만 해역에서 해적퇴치 임무 등을 수행한 해군 청해부대 26진 문무대왕함이 11일 오전 베트남 중부 다낭시 띠엔사항에 입항했다. 일부 언론은 이 장면을 두고 평양 시민들이 ‘김정일화(花)’를 흔들며 카퍼레이드를 펼친 두 정상에게 환호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김정일화는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상징하는 꽃으로 불멸의 꽃이라고도 불린다. 김일성화가 김일성 주석을 상징하는 것과 마찬가지다. 김일성화는 1965년 4월 김일성 주석이 인도네시아를 방문했을 때 당시 수카르노 대통령이 난과(蘭科)의 열대식물에 김 주석의 이름을 붙여 선사한 것이다. 김정일화 역시 1988년 2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46회 생일 때 일본의 원예학자 가모 모도데루가 선물한 베고니아과 다년생 식물이다.

송고(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현대자동차[005380]는 17일 충남 천안 우정힐스CC에서 특장사(특수장비 장착차량 제작사) 대표 80여 명을 초청해 ‘2018 특장 CEO 초청 골프대회’를 열었다고 18일 밝혔다. 특장차는 트럭의 뼈대 위에 각각의 목적에 맞는 특수장비를 장착해 제작한 차량으로, 내수 중형·대형 트럭 시장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핵심 분야다. 현대차는 최근 건설 경기 악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특장사와의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상생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의 중요한 비즈니스 파트너인 특장사와 함께 협력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지속적인 상생협력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The agency, which is independent once more, brings function in-house(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웬만해선 그들을 움직일 수 없다!” ‘교수’와 ‘연구원’이라는 남부럽지 않은 직업에 누구나 한 번쯤 꿈꾸어보았을 ‘과학자’로 불리는 그들 얘기다. 사회문제 등 자신들의 학문 영역과 직접 큰 관련성이 없으면 좀처럼 움직이지 않는다는 점에서 과학기술계 안팎에서는 ‘웬만해서 그들을 움직일 수 없다’는 자조 섞인 말이 나오곤 한다. 그런데 최근 그들이 스스로 뭉치고 움직인다. 하루가 멀다 하고 언론의 문을 두드리고 온라인 서명운동을 하며 한목소리를 낸다. 참여 단체들의 면면은 더욱 놀랍다. 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학술단체총연합회, 과학기술한림원, 공학한림원, 의학한림원, 자연과학대학장협의회, 공과대학장협의회,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 약학교육협의회, 기초과학학회협의체, 수학관련단체총연합회, 과학교육단체총연합회, 바른과학기술사회실현을위한국민연합 등 자연과학에서 공학, 의학, 교육학까지 각종 학회를 아우르는 송고(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웬만해선 그들을 움직일 수 없다!” ‘교수’와 ‘연구원’이라는 남부럽지 않은 직업에 누구나 한 번쯤 꿈꾸어보았을 ‘과학자’로 불리는 그들 얘기다. 사회문제 등 자신들의 학문 영역과 직접 큰 관련성이 없으면 좀처럼 움직이지 않는다는 점에서 과학기술계 안팎에서는 ‘웬만해서 그들을 움직일 수 없다’는 자조 섞인 말이 나오곤 한다. 그런데 최근 그들이 스스로 뭉치고 움직인다. 하루가 멀다 하고 언론의 문을 두드리고 온라인 서명운동을 하며 한목소리를 낸다. 참여 단체들의 면면은 더욱 놀랍다. 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학술단체총연합회, 과학기술한림원, 공학한림원, 의학한림원, 자연과학대학장협의회, 공과대학장협의회,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 약학교육협의회, 기초과학학회협의체, 수학관련단체총연합회, 과학교육단체총연합회, 바른과학기술사회실현을위한국민연합 등 자연과학에서 공학, 의학, 교육학까지 각종 학회를 아우르는 송고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미중 무역전쟁이 지속되는 가운데 중국의 투자 부진 흐름이 지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1∼8월 고정자산투자액은 41조5천158억위안(약 6천786조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5.3% 증가했다. 증가율은 시장 예상치인 5.6%를 크게 밑돈 수치다. 1∼8월 누적 증가율은 1∼7월 누적 증가율 5.5%보다 0.2%포인트 둔화했다. 1∼8월 고정자산투자 증가율은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최저 수준이다.(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이번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하루빨리 통일이 이뤄졌으면 좋겠습니다.” 10여 년 전 같은 당의 대통령 후보 경쟁자들이 여야로 나뉘고 당적을 달리해 3개 당의 대표로 다시 만나는 것은 한국 정당정치의 불안정성을 보여준다. 정당의 울타리가 이념적 노선과 가치 지향성에 어떤 동질성과 차별성을 부여하는 경계인지 흐릿해지게 한다. 이명박 박근혜 정부를 만들었던 자유한국당 지도자로 노무현 정부의 이데올로그 김병준이 앉아있는 장면까지 더해지면 더 극적이다.(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미국 정부는 10일(현지시간) 한국정부의 개성공단 가동 중단 결정과 관련, “국제사회의 입장과 일치한다”며 지지 입장을 밝혔다. 대니얼 러셀 미국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는 이날 외신기자클럽 간담회에서 관련 질문에 대해 이같이 답변했다.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사육시설 관리소홀로 퓨마가 탈출한 대전오월드에 대해 행정처분이 내려진다. 금강유역환경청은 19일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야생생물법) 위반으로 대전오월드에 ‘경고’ 처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퓨마는 이 법이 보호하는 국제적 멸종 위기종이다. 야생생물법에 따르면 사육시설 등록자는 사육 과정에서 동물의 탈출·폐사에 따른 안전사고나 생태계 교란이 없도록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 사육시설 등록자가 야생생물법을 위반할 경우 환경부 장관은 시설 등록을 취소할 수 있고 위반 정도에 따라 경고, 폐쇄 1개월, 폐쇄 3개월, 폐쇄 6개월 등의 행정처분이 내려진다. 전날 사육장 청소를 한 뒤 문을 제대로 잠그지 않아 퓨마가 탈출하는 데 빌미를 제공한 오월드는 명백히 이 법을 위반한 것이다. 오월드 관계자가 뒤늦게 상황을 파악하고 119에 신고했지만, 생포에 실패하면서 퓨마는 신고 4시간 30분만인 오후 9시 44분께 오월드 내 야산에서 사살됐다.

The infotainment partnership forms part of Alliance moves to equip more vehicles with connectivity and cloud-based services as part of its Alliance 2022 mid-term plan. Today’s announcement, coinciding with the first anniversary of the mid-term plan, symbolizes the Alliance focus on next-generation technology. Under the plan, Renault-Nissan-Mitsubishi is targeting increased sales of more than 14 million units a year by the end of 2022. 미디어 문의: Brea Carter INVNT +61-423-330-082 bcarter@invnt.com”미래준비 전략 점검 차원”…그룹 총수 행보 본격화 전망선대 회장 마지막 공식 외부 일정 장소 선택…R&D 역량 강화에 방점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LG그룹 총수인 구광모 ㈜LG[003550] 대표이사가 취임 후 첫 방문지로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를 선택했다. 선친인 고(故) 구본무 선대 회장이 애착을 갖고 조성한 곳이라는 의미와 그룹의 미래먹거리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R&D) 활동의 핵심 기지라는 측면을 함께 감안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구 회장은 지난 12일 오후 LG그룹의 융복합 R&D 클러스터인 LG사이언스파크를 방문했다고 지주회사인 ㈜LG가 13일 밝혔다. ‘새 총수’의 첫 현장 방문에는 권영수 ㈜LG 부회장을 비롯해 안승권 LG사이언스파크 사장, 박일평 LG전자[066570] 사장, 유진녕 LG화학[051910] 사장, 강인병 LG디스플레이[034220] 부사장 등 계열사 R&D 책임 경영진이 수행했다. 또 올해 신설된 그룹 차원의 벤처투자회사(CVC)인 ‘LG 테크놀로지 벤처스’의 김동수 대표도 동참했다. 구 회장은 LG사이언스파크에서 진행 중인 성장사업과 미래사업 분야의 융복합 R&D 현황을 점검하고, LG전자의 ‘레이저 헤드램프’ 등 전장부품과 LG디스플레이의 ‘투명 플렉시블 올레드(OLED)’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 제품들을 살펴봤다. 이어 계열사 경영진과 함께 4차 산업혁명의 공통 핵심 기술인 인공지능(AI), 빅데이터,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분야의 기술을 우선 육성하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그룹 측은 설명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개각에서 야권 인사를 내각에 포함하는 ‘협치 내각’을 구성할 의사가 있음을 지난달 밝혔다. 대결이나 갈등보다 야당과 함께하는 ‘협치’가 나은 것이야 굳이 말할 필요가 없겠지만, ‘정치’를 위해 ‘유능’이 대가를 치러서도 안 된다. 경제, 외교·안보, 교육정책 등 모든 분야에서 지난 송고 민주공화제 이념 아래 공동체 구성원이 더불어 잘 사는 사회는 부단히 좇아야 할 목표다. 대한민국의 기틀을 마련한 건국의 아버지들이 세운 이정표이기에 송고 서울에 그린벨트 외에는 그럴듯한 택지가 없으니 그린벨트를 풀자는 것이 당정의 논리다. 2022년까지는 서울 주택공급이 충분하다고 일관되게 주장해온 국토부가 잡히지 않는 서울 집값 급등에 오죽 답답하면 그린벨트까지 풀자는 입장으로 돌아섰을까 이해하지 못할 바는 아니다. 지금은 당이 총대를 메고 정부가 어쩔 수 없이 따라가는 모양새다. 공급확대론의 불을 지핀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최근 박 서울시장과 비공개로 만나 그린벨트 해제를 포함한 주택공급 확대 정책의 취지를 설명하고 양해를 구했다고 한다. 조만간 발표될 부동산 종합대책에 어떤 모양의 공급확대 방안이 담길지 모두가 지켜볼 것이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의 방송통신대학교인 ‘인디라간디 국립개방대학교'(IGNOU)에 한국어 강좌가 처음으로 개설됐다. 주인도 한국대사관은 9일(현지시간) 오후 인도 뉴델리 주인도 한국문화원에서 신봉길 주인도 한국대사, 나게쉬바르 라오 인디라간디 국립개방대(이하 방통대) 총장, 학생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와 관련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인도방통대는 1985년 설립된 세계 최대 방송통신대학교다. 현재 등록 학생 수만 300만명이 넘는다. 이 대학은 인도 전역 67개 지역 센터와 2천667개의 학습센터를 보유하고 있다. 자체 교육위성을 비롯해 TV, FM라디오 채널도 운영하고 있다. 한국어강좌는 지난 7월 이 대학에 개설됐으며 6개월 수료과정으로 진행된다. 올해는 800여 명의 학생이 등록했다. 수강생은 학교가 제공하는 학습자료를 이용해 시간과 공간 제약 없이 스스로 한국어를 공부할 수 있다. 아울러 라디오 채널 코너를 통해 매주 수업 관련 질의·응답도 진행된다. 수업료는 2천500루피(약 3만9천원)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열린 사고’를 갖고 있으며, 일련의 대외원조 중단 정책을 수정할 수도 있다고 평가했다. 아프리카의 빈곤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서구 세계에 큰 리스크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내놨다. 게이츠는 18일(현지시간) 아내 멜린다와 함께 설립한 민간 자선단체인 ‘빌 앤 멜린다 게이츠 재단’이 매년 발간하는 ‘골키퍼스 보고서'(Goalkeepers report) 발간을 앞두고 영국 일간 가디언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는 HIV(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 예방, 교육 등 유엔의 지속가능개발과 관련한 17개 목표의 진전 정도를 추적한 내용을 담았다. 보고서는 대부분의 분야에서 개선이 이뤄졌지만 향후 투자 정도에 따라서 개선 추이가 달라질 것으로 내다봤다. 보고서는 전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아프리카 지역에서 인구가 가장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이는 인류의 자산이 될 수도 있지만 전 세계가 아프리카의 젊은층에게 투자를 할 경우에만 가능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게이츠는 서구 세계가 아프리카를 외면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아프리카의 안정성이 전 세계에 커다란 차이를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이다. 그는 “에볼라와 같은 유행병은 매우 빠르게 퍼질 수 있으며, 지역보건서비스가 없다면 다른 질병은 더 빨리 확산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시리아 내전으로 인한 탈출 행렬이 서방 국가의 난민시스템에 큰 도전이 된 점을 지적하면서 “아프리카는 훨씬 규모가 크다”고 지적했다. 미국의 대외원조 삭감에 지속적으로 반대해 온 게이츠는 트럼프 대통령이 생각을 바꿀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직후 행정명령을 통해 낙태 관련 단체에 대한 미국 연방기금 지원을 금지했다.

송고(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한국거래소 국민행복재단은 19일 부산시와 ‘어린이놀이터 조성사업’에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재단은 올해 1억2천만원을 지원해 부산 시내 낡은 어린이놀이터 바닥 포장공사와 놀이시설 설치, 안전진단 등을 지원한다. 재단은 2014년부터 부산지역 아동센터 13곳의 환경개선사업을 지원해왔다. 아동센터를 한국거래소 제휴센터로 지정해 금융교육과 각종 복지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가 세계 곳곳에서 파열음을 내는 가운데 중국이 일대일로 최대 참가국인 파키스탄의 이탈을 막는 데 공을 들이고 있다. 10일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왕이(王毅)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전날 이슬라마바드에서 아리프 알비 파키스탄 대통령과 임란 칸 총리를 잇달아 예방했다. 왕이 국무위원은 이 자리에서 중국과 파키스탄의 우호 관계는 국내외의 상황 변화와 무관하게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중국 정부는 460억 달러(약 52조원) 규모의 중국·파키스탄 경제 회랑(CPEC) 사업이 일대일로 국제협력의 모범적 사례가 되도록 파키스탄과 밀접히 협력할 의사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에 앞서 샤 메흐무드 쿠레시 파키스탄 외무장관과 함께 진행한 기자회견에서는 “CPEC는 파키스탄에 부채 부담을 안겨주지 않았다. 오히려 이 사업이 완료되면 큰 경제적 이익을 가져와 파키스탄 경제에 기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국 국영 신화통신은 알비 대통령과 칸 총리 역시 CPEC 사업을 계속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중국과 파키스탄의 관계를 더욱 진전시키겠다고 공언했다고 전했다. 양측이 경제위기를 겪는 파키스탄에 중국이 추가 금융지원을 하는 방안을 논의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장내 함성 가득…문대통령 손 흔들자 환호 더 커져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고상민 기자 = 평양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평양 5·1 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를 관람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9시2분께 경기장으로 함께 입장했으며, 이들이 모습을 드러내자 경기장을 메운 15만명 량의 북한 주민들은 기립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화동들로부터 꽃다발을 건네받고서 화동들을 껴안기도 했고, 문 대통령은 화동에게 뭔가를 속삭이는 출장샵콜걸 모습도 보였다. Lab managers appreciate the flexibility to run multiple protocols in parallel by processing H&E and special stains simultaneously, increasing efficiency by 20 percent compared to other platforms. RFID tracking of consumables further supports easy-to-manage staining. 남북이 긴장을 완화하고 평화의 일상화·제도화에 진입하기까지 남은 난제도 잘 극복해야 한다. 합의서에 담긴 서해 북방한계선(NLL) 일대 평화수역과 시범적 공동어로구역 설정 문제만 하더라도 NLL을 해상경계선으로 인정하지 않는 북측 입장으로 구체적 합의까지 진통이 예상된다. 상대방을 겨냥한 대규모 군사훈련 및 무력증강 등 민감한 문제를 협의하게 될 남북군사공동위의 협의 과정도 순탄하지만은 않을 가능성이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9월 평양공동선언이 나온 지 1시간 만에 트위터를 통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사찰(Nuclear inspections)을 허용하는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홍익표 수석대변인도 통화에서 “군사적 긴장 완화 부분은 사실상의 남북 간 종전합의”라며 “비핵화와 관련해 다음 북미회담을 할 수 있는 모멘텀을 만들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SNS를 통한 민주당 의원들의 ‘환영’도 이어졌다. 추미애 의원은 “평양선언, 기대 이상이다. 문 대통령은 전 세계가 주목하는 수석 협상가로서 합의를 잘 이끄셨다”며 “김 위원장이 핵 폐기를 최초로 언급하고 미사일 발사대를 영구적으로 폐기하겠다는 결단은 비핵화의 큰 진전”이라고 페이스북 글을 올렸다. 조정식 의원은 페이스북에 “남북 간 도로와 철도 연결은 새로운 한반도 신경제지도의 시작점이 될 것”이라며 “한반도의 봄이 뜨거웠던 여름을 거쳐 풍성한 결실로 이어지고 있어 다행이고 행복한 시절”이라고 썼다. 대연정 3당, 마센 헌법수호청장 해임 논의…결론 못내려’켐니츠 사태’시 극우의 이민자 공격 부인한 발언으로 비판받기도(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삼성증권[016360]은 과거 11년간 국내 증시의 추석 휴장 기간에 해외 주식 시장에서 9차례 급등락이 발생했다며 휴장 기간 해외 시장 움직임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19일 당부했다. 삼성증권은 “2007년부터 지난해까지 11년간 추석 연휴 때 해외증시에서 글로벌시장 변동의 표준편차(1.96%) 이상으로 급등락을 보인 경우를 확인한 결과 9차례나 있었다”고 소개했다. 분석 결과 급등 사례는 2007년과 지난해 홍콩H지수, 2013년 일본 토픽스지수 등 3차례에 불과했고 급락 사례는 2008년 미국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를 비롯해 6차례에 달했다. 추석 연휴 때 급등했던 3차례의 평균 상승률은 3.7%였고 그 뒤 개장한 한국 증시의 평균 상승률은 1.1%였다. 또 2015년을 빼고 급락했던 5차례의 평균 하락률은 3.2%였으며 그 뒤 한국 증시는 평균 2.4% 내렸다. 삼성증권은 “해외 시장의 급등락은 대부분 같은 방향으로 국내 증시에 반영됐다”며 “해외 증시가 상승할 경우보다는 하락할 경우 국내 증시가 2.5배 더 민감하게 반응했다”고 분석했다. 삼성증권은 “올해는 추석 연휴 기간 글로벌 증시 움직임에 한국 증시가 민감하게 반응할 가능성이 예년보다 더 크다”며 “추석 연휴가 끝나면 곧바로 미국 금리 인상 결정이 기다리고 있고 국내 증시와 상관성이 높은 중국 증시의 변동성도 커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국내 증시는 24일부터 3일간 휴장하지만, 해외 주요 시장은 대부분 휴장이 없거나 하루씩만 휴장하고 정상적으로 거래를 진행할 예정이다.

(부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한 프랜차이즈 편의점 지점이 아르바이트생 채용 공고를 올리면서 특정 지역 출신은 배제한다는 내용을 넣어 논란이 일고 있다. 19일 인터넷 커뮤니티와 맘카페 등에 올라온 경기도 부천 한 편의점 채용 공고에는 ‘주민등록번호 중 8·9번째 숫자가 48∼66 사이에 해당하시는 분은 죄송합니다만 채용 어렵습니다’라는 내용이 들어갔다. 또 ‘가족 구성원이 해당할 경우 채용이 어렵다’고도 명시했다. 주민등록번호의 해당 숫자는 출생신고를 한 지역을 의미하는데 48∼66은 전라남도와 전라북도를 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사실이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면서 논란을 불러일으키자 이 공고는 뒤늦게 삭제됐다. 고객 민원을 받은 해당 프랜차이즈 본사 측은 공고를 낸 점주를 면담하고 비슷한 사례가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송고한반도 新경제구상 맞닿아…비핵화 ‘되돌릴 수 없는 지점’ 도달이 관건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남북이 서해와 동해 주변에 각각 공동특구를 조성하자는 경제협력의 큰 그림이 19일 평양에서 열린 남북 정상회담에서 그려졌다. 서쪽은 실물경제를 중심으로 한 경제공동특구를, 동쪽은 관광사업에 주력하는 관광공동특구를 만들자는 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합의한 것이다. 두 정상은 이날 ‘평양공동선언’에서 “남과 북은 상호호혜와 공리공영의 바탕 위에서 교류와 협력을 더욱 증대시키고, 민족경제를 균형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실질적인 대책들을 강구해나가기로 하였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언급한 두 가지 ‘실질적인 대책’이 동·서해를 따라 남북을 오가는 철도·도로를 연결하는 물류 사업, 그리고 동·서해와 연안에 조성될 것으로 보이는 공동특구다. 8일 개막한 ‘2018 서리풀페스티벌’에서도 단연 ‘양재천 연인의 거리 콘서트’가 기대를 모은다. 9일 오후 7시 양재천 수변무대에서 열리는 콘서트에는 김승현, 민해경, 혜은이, 남궁옥분, 권인하가 무대에 올라 주옥 같은 히트곡들을 선사한다. “작년에는 통기타 감성으로 콘서트를 꾸몄다면, 올해는 ‘동네친구들, 그리움, 설렘, 그리고 추억여행’을 주제로 잡았어요. 요즘 다들 너무 힘드니까 어깨를 들썩들썩 거리게 할 흥겨운 무대를 선사하려고 합니다. 일단 가수 네명이 4곡씩 부르기로 했는데, 앙코르가 이어지면 어떻게 될지 모르겠어요. 작년에 사람들이 엄청 몰려들어 깜짝 놀랐는데, 올해는 민해경이 가세했으니 더 난리가 날 것 같아요. ‘보고 싶은 얼굴’로 시작하는데 얼마나 신나겠어요.(웃음)”(김승현) 김승현과 남궁옥분은 서초컬처클럽이 활발히 운영되는 1등 공신으로 민해경을 꼽았다. “늦게 배운 도둑질이 무섭다고 서초컬처클럽의 가장 놀라운 수확이 민해경이에요. 해경이의 열정에 다들 모임에 나와요. 대부분 해경이가 까칠하고 차갑다고 생각하는데 정말 정 많고 여리고 따뜻해요.”(남궁옥분) “해경이가 연락책이죠. 매번 다 연락하고 만날 장소도 다 섭외하니 그 덕에 다들 자주 만나고 더 끈끈해지죠. 해경이가 저녁에 일찍 자는데, 우리 만날 때는 저녁 잠을 포기하고 나와요.”(김승현) “제가 원래 연락같은 거 절대 안하는데, 이 모임에서는 제가 막내라 어쩔 수 없어요.(웃음) 제가 평소 오후 8시30분이면 자고 새벽에 일어나는 새벽형 인간이라 저녁 모임을 일절 안하는데 서초컬처클럽은 예외예요. 모임이 너무 즐겁거든요. 만나면 저는 언니, 오빠들 말에 웃느라고 정신없어요.”(민해경)신지애-오지현은 1라운드에서 한·일 투어 상금왕 맞대결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박성현(25)과 이정은(22), 이소영(21)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대회에서 함께 경기하며 ‘해외파’와 ‘국내파’ 자존심 대결을 벌인다. 21일부터 사흘간 경기도 용인시 88컨트리클럽에서 열리는 KLPGA 투어 중도해지 OK 정기예금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총상금 8억원) 대회 조직위원회가 19일 발표한 1라운드 조 편성 결과를 보면 박성현은 이정은, 이소영과 함께 21일 오전 8시 30분 10번 홀을 출발한다. 박성현은 지난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상금왕, 올해의 선수, 신인상을 석권했고 2017년 US오픈, 올해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을 제패한 세계 랭킹 1위 선수다. 송고(성남=연합뉴스) 최해민 최종호 기자 = 경기 성남에서 30대 성범죄 전력자가 여고생을 강제추행한 뒤 경찰 수사망이 좁혀오자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나 당국이 추적에 나섰다.머스크 일본국기 트윗…스페이스X 17일 첫 민간여행자 공개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창립한 민간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최초의 민간 달 여행객과 계약한 뒤 오는 17일(현지시간) 그 주인공을 공개하겠다고 밝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스페이스X는 13일 트위터에 “우리 BFR(빅 팰컨 로켓)을 타고 달 주변을 여행하게 될 민간 탑승자와 서명했다. 모두가 꿈꿔온 우주 여행을 가능하게 하는 중요한 전진”이라면서 “누가 날아갈지 월요일(17일)에 찾아보라”고 밝혔다. 스페이스X는 “역사상 단 24명 만이 달에 갔다. 그리고 1972년 아폴로 미션이 끝난 이후에는 아무도 방문하지 못했다”며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트위터에서 ‘누가 스페이스X의 1호 탑승객’이 될지 질문이 나오자, 머스크는 뜬금없이 일본국기 이모티콘을 올려 응답했다. 이와 관련해 일본 IT 기업 소프트뱅크의 손 마사요시(孫正義·한국명 손정의) 회장을 의미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 원인도 모르고 증상도 없는 고혈압…무서운 건 ‘치명적 합병증’ 고혈압은 말 그대로 혈압이 정상보다 높은 경우를 말한다. 수치상으로는 수축기 혈압이 140mmHg 이상이거나 이완기 혈압이 90mmHg 이상인 경우를 말한다. 혈관 압력이 높은 것 외에는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다. 또 고혈압이 생기는 직접적인 원인도 모르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이처럼 원인도 모르고 증상도 없는 고혈압이 위험한 이유는 바로 합병증에 있다. 높은 혈압은 심장에 부담을 줘 심장벽이 두꺼워지고 커지게 되며 이로 인해 심부전 상태로 악화한다. 이뿐 아니라 압력으로 혈관이 손상되면 동맥경화로 이어지기도 한다. 국내 3대 사망 원인인 암, 심장, 뇌혈관 질환 중 두 가지가 고혈압으로 인해 생길 수도 있다.(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예로부터 다섯 개의 달이 뜬다는 전설이 전해지는 강원 강릉시 경포호에서 달맞이 축제가 열린다.(서울=연합뉴스) 김화영 기자 = 미국 로스앤젤레스(LA)가 동물 보호를 위해 모피제품 판매금지에 나섰다. AP통신에 따르면 LA 시의회는 18일(현지시간) 모피제품의 제조와 판매를 금지하는 내용의 조례를 추진하기로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LA시 법무관이 조례안을 작성해 시의회에 제출하면 시의회가 최종 승인하며, 조례는 이로부터 2년 후 발효된다. 시의회는 다만 예외 규정이 필요한지, 이 같은 조례가 합법적으로 잡힌 동물의 모피 판매에 대한 연방법 및 주(州)법 규정과 충돌할 가능성이 있는지를 법무관이 함께 검토하도록 했다. 52시간제는 한국 민주주의에서 어떤 의미를 가질까. 두 가지에 주목한다. 첫째, 늦게 온 민주화다. 52시간제로 한국 민주주의의 실질 하나가 채워지게 됐다. 1960년대 산업화 시작 이래 50년가량 지났지만, 국민의 대다수인 노동자는 장시간 노동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루마니아에서 열대성 질환인 웨스트나일열(熱)이 계속 확산, 1주일동안 네 명이 목숨을 잃었다. 루마니아 국립보건원은 14일(부쿠레슈티 현지시간) 이같이 발표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신규 환자도 30명 추가로 확인됐다. 사망자는 모두 웨스트나일열에 감염되기 전에 다른 질환을 앓고 있었다고 국립보건원은 설명했다. 루마니아에서 올해 웨스트나일열로 숨진 환자는 21명으로 늘었다. 올들어 이날까지 루마니아에서 보고된 웨스트나일열 확진자는 200명이며, 사망자는 지난달 처음 발생했다. 올 여름 루마니아뿐만 아니라 이탈리아, 그리스, 헝가리, 세르비아 등 남·동 유럽을 중심으로 웨스트나일열 감염이 급증했다. “김정은, 최종협상에 부쳐질 핵사찰을 허용하는 것에 합의”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이윤영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 남북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매우 흥분된다”고 평가하고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사찰(Nuclear inspections)을 허용하는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날 평양 정상회담을 마친 뒤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하고 곧바로 공동기자회견을 열어 합의문 내용을 공개한 지 약 1시간 만인 19일 0시께(미국 동부시간 기준) 트위터에 글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최종 협상에 부쳐질 핵사찰을 허용하는 것과, 또 국제 전문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영구적으로 폐기하는 것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北, 먼저 제의…이산상봉-군사훈련 집중 협의(서울=연합뉴스) 차대운 홍지인 기자 = 남북이 송고 이들은 이날 도교육청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주도교육청 소관 비정규직 노동자의 정규직 전환 비율은 고작 송고 그러나 탈북민들의 말을 종합하면 이날 문 대통령 환영 인파가 손에 든 꽃은 김일성화나 김정일화가 아니다. 한 탈북민은 “북한의 행사용 조화(造花)는 특정한 꽃을 형상화한 것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 탈북민은 “간혹 철쭉이나 진달래 모양으로 행사용 조화를 만드는 일이 있긴 하지만, 김일성화나 김정일화를 본뜨는 경우는 없다”고 덧붙였다. 또다른 탈북민도 조화를 든 평양 시민들의 사진을 보고는 “김정일화가 아니다”라며 “김일성화나 김정일화는 생화로만 사용하는 게 일반적”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실종된 딸을 찾는 아빠의 ‘랜선 스릴러’를 그린 ‘서치’와 국산 추석영화 중 가장 먼저 개봉한 ‘물괴’가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놓고 각축전을 벌였다. 17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서치’는 주말 이틀(15∼16일)간 40만7천260명을 불러들이며 누적 관객 251만7천12명을 기록했다. 실종된 딸을 찾기 위해 수천 개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계정을 뒤지며 딸의 흔적을 추적해가는 아빠 이야기로, 러닝 타임 대부분을 PC 화면으로 꽉 채우는 독특한 연출로 화제가 됐다.이해찬 “다시 집권해 오늘 같은 좋은 기회 와”…남북 국회회담 개최 제안 김영남 “졸장부 말고 대장부가 돼 통일 위업 이루자”이해찬, 면담취소 해명도…”사정 설명하니 김정은 위원장이 즉석 지시”이정미, 노회찬 저서 ‘힘내라 진달래’ 선물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 올해 북중 정상 간 세 차례 회동으로 양국 관계가 밀접해지는 가운데 북한에서 해산물을 마음껏 먹고 오자는 당일치기 초저가 여행 등 북한 관광이 최근 중국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북한 송고 애플리케이션(구글 플레이/애플 스토어/온라인 서비스): 안드로이드, iOS 또는 PC 앱은 현재 일부 특정 고객만 이용할 수 있다. 기미야 다다시(木宮正史·58) 도쿄대 교수는 “기본적으로 남북한이 비핵화에 대해 아주 구체적으로 합의하기에는 한계가 있는 것 같다”며 “그런 측면에서 물론 부족한 점이 많지만 지난 4월 판문점 선언보다 좀더 구체적 내용이 포함돼 있다는 점은 평가해야 한다”고 밝혔다. 기미야 교수는 “북한이 언제 비핵화를 하겠다는 것인지 그런 내용은 나오지 않았다”며 “지금 가진 것을 어떻게 폐기하겠다는 방법이 안 나와 부족한 점이 있다”고 재차 말한 뒤 “남북한이 비핵화 문제를 면밀하게 풀어나가기에는 한계가 있다는 점을 새삼스럽게 알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대북제재 문제 등이 해결되면 남북관계는 더 발전되고 좋아질 것이라는 기대는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기미야 교수는 “아직 불투명한 점이 많지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연내 서울을 방문하면 전체적인 종전선언은 아니지만, 남북 사이에선 종전선언과 비슷한 것이 실질적으로 이뤄졌다고 볼 수도 있지 않겠느냐”고 조심스럽게 언급했다.◇주가지수선물 (단위:포인트,계약) “유우성씨 재판에 거짓 증거 제출…질낮은 종이로 출입경기록 위조”4년 전 의혹 수사 시작되자 증거인멸하고 부하에 책임 떠넘기기 (송도=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글로벌 스포츠레저용품 브랜드 ‘데카트론’이 인천 송도에 국내 최대 규모의 체험형 스포츠레저 용품 전문 매장을 열며 국내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데카트론은 12일 인천 송도 데카트론 1호점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15일 그랜드 오픈 일정과 향후 한국에서의 사업 계획 및 포부를 밝혔다. 1976년 프랑스에서 탄생한 데카트론은 유럽 대표 스포츠 레저 전문 브랜드로, 현재 47개국에서 1천415개 매장을 직영하고 있다. 데카트론의 한국 첫 매장인 송도점은 매장 면적만 7천800㎡의 단일 매장(2층·옥상 풋살장)으로, 축구·농구·캠핑·사이클·스쿠버다이빙 등 45개 종목 4천여종의 제품을 갖추고 있다. 옥상과 매장 주변에는 국제규격 수준의 풋살장·농구장·스케이트존을, 매장 내부에는 필라테스·요가·줌바 등을 즐길 수 있는 스튜디오를 제공해 유저들이 무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무엇보다 데카트론 매장은 스포츠 종목군별로 커뮤니티 공간과 테스트존을 제공해 체험형 쇼핑을 가능하게 했다. 골프 판매대에는 골프 시뮬레이터, 러닝 구역에는 러닝 트랙, 트래킹 용품 구역에는 트래킹 로드가 있다. 또 키즈 사이클링 존에는 키즈 사이클 바닥 스티커가 있어 부모와 아이가 모두 즐길 수 있는 놀이 공간의 역할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데카트론은 스포츠 유저 중심으로 매장을 운영해 스포츠 유저들을 서로 연결하는 사회 관계망적인 허브 기능을 제공할 예정이다. 송도점에 마련된 시설을 무료로 즐길 수 있고, 무료 스포츠 클래스 또한 진행한다. 데카트론코리아는 15일부터 PC 및 모바일로 온라인 판매 또한 시작한다. 데카트론 국내 매장을 2020년까지 5개, 2028년까지 49개까지 늘려 한국을 아시아 스포츠 레저 시장의 핵심 지역으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다음 매장 오픈 후보지로는 부산·대구·대전·광주를 보고 있다. 스테판 가이 데카트론코리아 대표는 “한국은 중요한 시장이라 이곳에서 직접 브랜드를 소개하고자 수년간 준비해왔다”며 “한국의 많은 고객이 직접 제품을 테스트한 후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해 안전하고 편리하게 스포츠와 레저를 즐길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데카트론은 품질 보증과 원가 절감을 위해 연구·디자인·기획·생산·유통·판매 등을 모두 직영으로 운영한다. 현재 20종의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고, 각 브랜드는 특정 전용 스포츠 제품을 판매한다. 데카트론 송도점은 15일 개장을 기념해 유저들을 위한 스포츠 레저 페스티벌 이벤트를 진행한다. 키즈 축구 클래스, 커플 필라테스, 커플과 가족 요가, 줌바 및 스케이트 클래스 등이 15∼16일 진행된다. 가이 데카트론코리아 대표는 “매장마다 인종과 관계없이 100명 정도를 고용하려 한다”며 “송도는 가족들이 많이 사는 스포츠 시설이 발달한 지역이라 이곳을 선택했고, 글로벌 기업이지만 지역사회의 일부가 될 수 있도록 많이 교류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이번 방문에서 평양의 놀라운 발전상을 보았다. 김 위원장과 북녘 동포들이 어떤 나라를 만들어나가고자 하는지 가슴 뜨겁게 보았다”고 소회를 밝혔다. 대한민국 대통령이 북한 대중들에게 이처럼 공개 연설을 하기는 역대 처음이다. 문 대통령의 이날 연설은 애초 공연 초반 1∼2분 간 이뤄질 거로 예고됐으나, 실제로는 공연 후인 오후 10시 26분부터 33분까지 약 7분 간이나 진행됐다.

▲ 문화일보(서울) = 韓銀, ‘집값

▲ 문화일보(서울) = 韓銀, ‘집값 급등 금리 탓’ 주장 정면반박 ▲ 내일신문(서울) = 종부세인상, 국회통과 ‘험난’ 예고 ▲ 아시아경제(서울) = “투기 잡으려 ‘강남 특별구’ 만드나” ▲ 헤럴드경제(서울) = “디자인, 상상을 넘어 세상의 변화에 전념하라” ▲ 이투데이(서울) = 시장은 비명 지르는데… 정부는 “괜찮아 잘 될거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백화원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마치고 서명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 “남과 북이 금강산 지역에 이산가족 상설면회소를 빠른 시일 내 개소하기로 했으며 이를 위해 면회소 시설을 조속히 복구하기로 하였다”는 내용이 담긴 것이다.[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Yonhapnews) 당시 정상회담준비위원장이었던 문 대통령은 자신의 저서 ‘운명’에서 이와 관련, “우리가 욕심을 냈던 것이 거의 들어가 있었는데 딱 하나 빠진 게 있다면 정상회담 정례화였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동안 북한 최고지도자의 남한 방문이 성사되지 못한 가장 중요한 이유로는 경호 문제가 꼽혀 왔다. 북한 내에서도 최고지도자의 시찰은 대부분 사전에 대외에 공지되지 않은 채 완벽하게 통제된 상황에서 진행하는데, 남한에서는 돌발 상황에 대응이 힘들기 때문이다. 김 위원장을 맞이해야 하는 청와대로서는 휴전 후 북측 최고지도자의 첫 서울 방문이라는 점에서 보수단체의 반발 등 생각해야 할 돌발 변수가 한둘이 아니다. 실제로 2월 말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등 북측 대표단이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 참석차 방한했을 때 보수성향 단체들은 대표단 숙소 인근에서 인공기를 불태우는 등 ‘김영철 방남 규탄 집회’를 열기도 했다. 이 때문에 최고 수준의 경호에 용이한 숙소 후보가 벌써부터 거론되고 있다. 유력하게 이름이 나오는 곳 중 하나가 광진구 워커힐 호텔이다. 서울 도심에서 떨어진 데다 아차산 자락에 있어 경호가 쉬워 1980∼90년대 남북 비밀 접촉 때 북측 인사들의 숙소로 쓰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측에도 이러한 대목이 달가울 리 없다. 그러나 김 위원장은 지난 6월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로 향하는 등 북한 밖을 벗어나는 데 대해 선친보다는 훨씬 유연한 태도를 보여왔고, 이런 성향이 서울 방문을 약속하게 된 배경으로 꼽힌다. 북한 최고지도자의 방남에 반대하는 여론이 우리 사회에 적지 않음에도 김 위원장이 서울을 방문한다는 데 합의했다는 점도 주목할만하다. ADHD의 원인은 정확히 밝혀진 것이 없는데 유전적 요인, 임신·출산 시의 환경적 요인, 가정이나 사회 환경의 영향으로 인한 사회심리적 환경 요인, 독성 물질, 신경학적 이상 등이 위험 요인으로 언급되고 있다. 그러나 청소년, 성인 ADHD가 어린 시절에 겪거나 무심코 지나간 ADHD의 연장선에 있는 건 분명하다. 따라서 연령에 따라 다르게 나타나는 ADHD의 증상을 이해하고 임의로 치료를 중단하거나 대수롭지 않게 지나치지 않아야 한다. 그중에서도 성인 ADHD는 다른 공존질환이 있을 수도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한 보고에 의하면 성인 ADHD 환자의 85%가 우울증 등 기분장애, 공황장애 등 불안장애, 알코올이나 약물 오남용 등을 경험한다고 한다. 또 우울증으로 정신건강의학과를 방문한 성인을 대상으로 ‘성인 ADHD 자가 보고 척도(ASRS) 증상 체크리스트’를 사용해 조사한 결과 55.7%가 ADHD 의심 증상을 보였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이처럼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한 성인 ADHD 환자는 다른 정신 질환을 겪을 위험이 크고 학업 중단, 실직, 대인관계 문제 등 여러 문제를 일으키기 쉽다. 청소년, 성인 ADHD를 단순히 개인의 성격 문제로 치부하지 말고 국가와 사회에서 더 많은 관심과 지원을 기울여야 한다.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은빛 억새가 만발한 ‘영남알프스’ 신불산 정상에서 음악제가 펼쳐진다. 울산시 울주군이 주최하고 울주문화예술회관이 주관하는 2018 울주 오디세이가 ‘바람이 전하는 대지의 노래’라는 주제로 10월 3일 신불산 간월재에서 열린다. 울주 오디세이는 올해 3월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지역대표 공연예술제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울주군 지역 특성을 반영해 다양한 세대가 소통하고 참여하는 수준 높은 지역 문화 예술축제임을 인정받았다. 올해 9회째를 맞은 오디세이는 음악감독 함춘호를 중심으로 최백호, 안치환 등 국내·외 8개 팀 노래로 신불산 억새평원을 채울 예정이다. 교수·직원·학생들은 이날 공청회를 열어 “성지학원 재단의 과오로 빚어진 이 사태의 피해는 고스란히 대학 구성원에게 돌아가게 됐다”며 “재단은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향후 대책을 마련해 공지하라”고 촉구했다. 공청회에서 재단 측은 정원 감축에 따른 등록금 손실액이 연간 송고(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외국어대학교 교수, 직원, 총학생회가 학교재단 운영의 개선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18일 오후 교직원 공청회를 열어 부실한 재단운영을 성토하고 이사회의 해체를 촉구했다. 이날 공청회는 교수협의회, 직원노조, 총학생회가 공동으로 주관해 열렸다. 부산외대는 지난 7월 말 교육부로부터 캠퍼스 이전에 따른 법인 책무를 불이행한 것에 대한 페널티로 2019학년도 입학정원 2% 감축, 국고지원금 일부 환수라는 행정 제재를 받았다. 부산 남구 우암동에 있었던 부산외대는 2008년 2월 교육부로부터 대학교 위치변경계획(금정구 남산동) 승인을 받았다. 당시 이전 인가 조건 중 하나가 재단 산하 성지중·고등학교를 매각한 대금으로 재단 법인전입금 127억 원을 내는 것이었다. 하지만 부산외대 재단인 성지학원은 전입금 납부 시한인 지난해 말까지 납부를 완료하지 않았다. 인가 조건에 명시된 성지중·고등학교 매각도 제때 이뤄지지 않았다.

이미지 링크: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358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362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365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366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3671∼8월 고정자산투자 증가율 5.3% …최저치 또 경신”정부 인프라 투자 독려 효과, 하반기부터 나타날 것”출연진, 개봉일·주말 무대인사 ‘장외 홍보전’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추석 연휴를 앞두고 오는 19일 동시 출격하는 한국영화 3편의 기싸움이 팽팽하다. 17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오전 9시 30분 현재 ‘명당’ ‘안시성’ ‘협상’은 각각 24.8%, 23.6%, 21.6%의 예매율을 보인다. ‘명당’이 선두를 달리지만, 작품간 격차는 1~2%포인트에 불과할 정도로 박빙이다. 세 편에 대한 관객 기대치가 비슷하다는 의미다. 사전 예매율은 극장들이 스크린 수나 상영 회차를 정하는데 주요한 근거 지표 중 하나로 사용된다. 이 때문에 극장들의 고민도 커진다. CGV 관계자는 “예매율이 비슷하다는 것은 관객의 관심도가 비슷하다는 의미”라며 “예매율과 관심도, 시사회 이후 평가 등을 종합해서 영화를 편성하는데, 내부적으로 고민이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관객을 상대로 관람의향, 인지도 등을 조사해본 결과, 관심도는 제작비가 많이 투입된 ‘안시성’이 다소 높지만, 선호도 면에서는 다른 작품이 앞서는 등 3편 모두 엎치락뒤치락하고 있다”고 말했다. 올리버 비트케 독일 경제부 차관은 “이번 선언문은 ‘미국 우선주의’와 보호무역주의의 시대에 송고 문제는 무정자증 등의 경우 아이를 가지려면 배우자가 아닌 다른 사람의 정자로 인공수정을 해야 하지만, 국내에는 배우자가 아닌 다른 사람의 정자를 받을 시스템이나 규정이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았다는 점이다. 종종 사회문제가 되는 불법적인 고가의 정자매매도 여기서 출발한다. 병원에 없는 정자를 구하기 위해 난임 부부가 직접 정자 제공자를 찾아 나서면서 빚어지는 일이다. 국내에서는 이렇게 거래된 정자가 각 병원에서 난임치료에 얼마나 이용됐는지를 가늠해볼 수 있는 비배우자 인공수정 통계조차 없는 실정이다. 하지만 이제는 갈수록 심각해지는 저출산 문제를 극복하는 차원에서라도 비배우자의 정자를 보관해뒀다가 불임치료에 쓸 수 있는 ‘공공정자은행’ 설립을 서둘러야 한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정자 기증을 활성화해 출산율을 올리면서 불법적인 정자매매도 줄이기 위함이다. 세계 각국은 이미 정자 관리를 위한 법률이나 지침을 제정해 운용 중이다. 미국은 1986년 미국생식의학회에서 정자의 선별, 동결보존과 비배우자 인공수정에 관한 표준운용지침을 제정했다. 영국은 1900년에 제정된 인간수정 및 배아에 관한 법률로, 프랑스는 1994년에 만든 생명윤리법에 따라 각각 정자은행을 운영 중이다. 일본도 일본산부인과학회, 후생노동성, 일본생식보조의료표준화기구 등이 관여하는 표준작업지침을 근거로 비배우자 인공수정을 시행 중이고, 중국은 2001년 정자관리법을 제정한 이후 기증 정자를 국가 자원으로 관리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아직 갈 길이 멀다. 2016년 비영리공익재단인 한국공공정자은행연구원(이사장 박남철)이 출범해 공공정자은행 설립 기준과 운영 지침 등을 마련 중이지만, 실제 공공정자은행 설립은 내년 말 이후에나 가능할 전망이다. 공공정자은행연구원 박민정 박사는 “우리나라는 아직 정자 기증과 관련한 구체적 기준이나 규정이 미비해 기존의 배아와 난자 관련 규정을 준용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일부 학술단체에서 마련한 규정이 있지만 실제 임상에 적용하기에는 문제점이 많다”고 지적했다. 상대방에 대한 적대 행위 전면 중지와 어떤 경우에도 무력을 사용하지 않기로 한 군사분야합의서 채택은 평양 정상회담의 가장 구체적 성과 중 하나다. 6·25전쟁이 끝난 지 65년간의 적대와 대결을 뒤로하고 ‘전쟁 없는 한반도’를 향한 첫 실천적 발걸음이 내디뎌진 셈이다. 정의용 안보실장은 “사실상 남북 간에 불가침 합의를 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금정구, 기장군, 양산시에 걸친 회동수원지는 1964년부터 상수원보호구역으로 지정돼 일반인의 출입이 엄격하게 제한됐다. 45년 만인 2010년 1월 시민에게 개방된 회동수원지는 호수 주변을 따라 산책로가 만들어지면서 인기 나들이 코스로 주목받고 있다. ‘부산 길 컨테스트’에서 대상을 받아 부산 최고 산책길로 이미 인증까지 받았다. 1㎞에 걸친 편백 숲에서 상쾌한 피톤치드를 마시고 맨발로 출장시 황토 흙길을 밟으며 눈 앞에 펼쳐진 호수 풍경을 바라보며 있노라면 부산 최고의 힐링 명소가 아닐까 싶다. 회동수원지가 인기 산책길로 거듭난 것은 단순히 수십 년간 출입이 통제돼 자연이 잘 보존됐기 때문만은 아니다. 이곳은 예로부터 절경을 자랑하는 숨은 명소였다. 회동수원지의 북쪽 끝이자 수영강으로 흘러드는 시작점인 상현마을에서 남쪽으로 걷다 보면 오륜대(五倫臺)가 나온다. 다섯 노인이 지팡이를 꽂고 놀며 즐긴 곳이라 전해지는데 수원지가 생겨 수몰되기 전에는 석림정이라는 정자가 있었다고 한다. 조선 시대에는 주자학을 공부하는 선비들이 숨어 지내면서 사방이 산으로 둘러싸인 산골짜기 주변을 오륜대라고 불렀다고도 한다.

이 ‘장중 발표’ 방식은 4년간 유지됐다가 2010년에 정상으로 되돌아왔다. 이 파동은 한국의 통계 역사에서 오점 중 하나다. 이런 슬픈 비정규직이 한국에 600만∼800만 명이나 된다. 비정규직 문제는 경영진, 주주, 정규직이 함께 해결해야 한다. 적어도 비정규직 사원에게 불공정한 희생을 요구해서는 안 된다. 정규직 근로자들과 같은 사업장에서 비슷한 일을 하는데, 비정규직이라는 이유로 급여, 사회보장보험, 복지 등에서 홀대하거나 함부로 대한다면 분명 문제가 있는 것이다. 왜냐하면, 그것은 빼앗는 짓이기 때문이다. 송고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최고 시속 305㎞의 돌풍을 동반한 슈퍼 태풍 ‘망쿳’의 직격탄을 맞은 필리핀 북부지역에서 피해 상황 확인과 이재민 구호작업이 본격화했다. 16일 일간 마닐라타임스 등 현지 언론과 외신 보도에 따르면 전날 새벽 북부 루손섬 일대를 할퀴고 지나간 태풍 망쿳(현지명 옴퐁)의 영향으로 지금까지 최소 18명의 사망 및 실종자가 발생했다. 루손섬 벵게트주 바기오에서는 산사태 잔해 속에서 생존자를 찾던 구조대원 2명이 목숨을 잃었고, 파싱 시티의 마리키나 강에서는 9∼12세로 추정되는 여아가, 칼루칸 시티에서는 8개월 된 아기가 익사했다. 재난 당국에 따르면 이번 태풍으로 섬과 저지대 주민 10만5천 명 이상이 대피했고, 전력 공급선 등이 파손되면서 440만명이 거주하는 8개주에 정전 사태가 발생했다. (태안=연합뉴스) 조성민 기자 = 충남 태안군의 대표 수산물 대하를 맛볼 수 있는 대하축제가 안면도 백사장항에서 29일 시작된다. 백사장 대하축제 추진위원회는 29일부터 다음 달 14일까지 16일간 안면읍 백사장항 일원에서 ‘제19회 안면도 백사장 대하축제’를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개막식에서는 대하 무료시식회, 축하공연, 가요제, 불꽃놀이 등이 펼쳐진다. 10월 첫째 주 토요일인 6일에는 뜰채로 대하잡기, 팔씨름대회, 수산물 중량 맞추기 대회 등이 열려 관광객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95㎾h 용량의 배터리를 장착해 국제표준주행모드(WLTP) 기준으로 1회 충전 시 400㎞ 이상을 주행할 수 있다. 150㎾의 고속 충전소를 이용할 경우 30분 이내에 완전 충전이 가능하다. 순수 전기차 중 최초로 새롭게 개발된 ‘브레이크-바이-와이어'(brake-by-wire) 시스템을 도입해 효율을 높였고, 전기모터와 통합된 에너지 회수 시스템을 통해 최대 30% 이상의 추가 주행 거리를 확보할 수 있다. 송고(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는 남북 정상회담을 전적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남북 간 대화와 협력이 한반도의 긴장 완화와 신뢰 분위기 조성으로 이어질 것으로 본다고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가 19일(현지시간) 밝혔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 러시아 대사는 이날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 “남북 정상 간 회동을 전적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 “남북한 화해는 긴장 완화, 상호 신뢰 분위기 조성, 상호 이해 고려 등을 촉진하고 군사적 긴장을 해소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체고라는 “(남북한) 경계선에서의 군사적 긴장 해소는 아주 좋은 일이다. 우리는 이번 (남북 정상) 회동을 환영한다”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누구도 남북한을 방해하지 않는 것”이라고 대북 제재 해제에 미온적인 미국을 겨냥했다. 그는 특히 지난달 말 서울에서 출발한 남측 열차가 군사분계선을 넘어 개성을 거쳐 신의주까지 운행하는 방식으로 북측 철도 시설에 대한 남북 공동조사를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유엔군사령부의 불허로 무산된 일을 상기시켰다. 마체고라 대사는 “우리는 미국을 포함한 모든 당사국이 한반도에 상호 이해와 평화 분위기가 조성되도록 하기 위해 남북한 화해가 모두에게 필요한 것임을 인식하는 데서 출발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여기에 나쁜 점은 아무것도 없다. 그러한 협력은 긍정적 효과만을 낳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 이정복(전 한양대 철학과 교수)씨 별세, 이광원(호서대 교수)·재원(부여성요셉병원장)·긍원(고려대 교수)씨 부친상 = 19일, 충남 천안시 동남구 만남로 114 천안하늘공원장례식장 1호, 발인 21일 오전 7시. ☎ 041-553-8000 (서울=연합뉴스) 송고▲ 이정복(전 한양대 철학과 교수)씨 별세, 이광원(호서대 교수)·재원(부여성요셉병원장)·긍원(고려대 교수)씨 부친상 = 19일, 충남 천안시 동남구 만남로 114 천안하늘공원장례식장 1호, 발인 21일 오전 7시. ☎ 041-553-8000 (서울=연합뉴스) 송고▲ 이정복(전 한양대 철학과 교수)씨 별세, 이광원(호서대 교수)·재원(부여성요셉병원장)·긍원(고려대 교수)씨 부친상 = 19일, 충남 천안시 동남구 만남로 114 천안하늘공원장례식장 1호, 발인 21일 오전 7시. ☎ 041-553-8000 (서울=연합뉴스) 송고▲ 이정복(전 한양대 철학과 교수)씨 별세, 이광원(호서대 교수)·재원(부여성요셉병원장)·긍원(고려대 교수)씨 부친상 = 19일, 충남 천안시 동남구 만남로 114 천안하늘공원장례식장 1호, 발인 21일 오전 7시. ☎ 041-553-8000 (서울=연합뉴스)IT/과학 본문배너 송고▲ 이정복(전 한양대 철학과 교수)씨 별세, 이광원(호서대 교수)·재원(부여성요셉병원장)·긍원(고려대 교수)씨 부친상 = 19일, 충남 천안시 동남구 만남로 114 천안하늘공원장례식장 1호, 발인 21일 오전 7시. ☎ 041-553-8000 (서울=연합뉴스) 송고

공산성 공복루 왕실연회 재현과 백제유물발굴 현장 체험도 펼친다.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3주년을 맞아 백제문화 정체성을 강화하기 위해 기획했다고 시는 설명했다. 웅진성 병사 군과 백제 시대 인물배치 재현 상황극 퍼포먼스 ‘백 투 더 백제’, 백제 의상을 입고 놀이를 즐기는 나만의 백제 이야기 등 놀이·참여형 프로그램을 강화한다.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2007년 국내프로야구에서 강팀으로 군림하던 현대 유니콘스가 심각한 자금난에 빠져 선수들 봉급조차 제대로 지급하지 못하자 한국야구위원회(KBO)가 대신 구단 매각에 나섰다. KBO는 농협, STX, KT와 차례로 접촉했으나 가입금 등 조건이 맞지 않아 협상이 모두 결렬됐다. 특히 KBO는 세번째로 접촉한 KT와는 가입금 60억원에 합의점을 찾았으나 2008년 1월 열린 이사회에 참석한 구단 사장들이 가입금이 너무 적다며 승인을 거부해 결국 무산됐다. 당시 KBO는 현대 구단 운영에 출범 이후 25년 동안 적립한 기금 130억원을 몽땅 투입했으나 마땅한 인수 기업을 찾지 못해 7개 구단으로 줄어들 위기였다. 이때 등장한 이가 ‘센테니얼 인베스트먼트’라는 창업투자사를 이끌던 이장석 전 대표이사였다. 창투업계에서조차 생소한 회사가 연간 수백억원의 운영비가 필요한 프로야구단을 인수하겠다고 나서자 우려의 시각이 높았지만, 궁지에 몰린 KBO와 기존 구단들은 가입금 120억원을 내겠다는 이장석 전 대표의 호언장담에 ‘서울 히어로즈’ 야구단 창단을 승인했다. 비핵화 의제와 관련, 이번 회담은 목표대로 교착상태인 북미협상의 촉매제 역할을 수행한 것으로 보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평양선언 발표 후 즉각 환영의 뜻을 밝혀 북미협상 재개의 청신호가 켜졌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오는 24일 한미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 위원장의 비핵화와 관련한 비공개 대화 내용을 전하고 협상 궤도를 복원하는 ‘수석 협상가’ 역할을 충실하게 수행해야 한다. 미국도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하루빨리 북한으로 보내고, 2차 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비핵화ㆍ평화협상 담판의 속도를 내기를 기대한다. 반면 심 의원을 포함한 기재위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고발 조치에 대해 “국정감사를 앞두고 의원실의 정당한 의정활동에 대한 야당 탄압이다. 한국재정정보원 원장과 기재부 관련자들은 즉각 책임지고 사퇴해야 한다”며 맞불을 놨다. 이들은 “정부가 정보관리 보안에 실패한 것을 야당 의원에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며 심 의원 보좌진이 정부 재정정보시스템에 정상적으로 접근해 자료를 확보한 것이라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앞서 심 의원은 보좌진과 재정정보원 관계자의 통화 녹취록을 공개하며 “재정정보원에서 기재부에 (심 의원 보좌진의 불법적 접근이 아닌) 내부 시스템 문제가 있는 것 같다고 보고한 것으로 안다”고 말한 바 있다. 한국당 의원들은 “정부가 소속 상임위 위원을 검찰에 고발까지 하는 것은 기재부 혼자만의 판단은 아닐 것”이라며 “대체 무엇이 두려워 이렇게 겁박하는 것인지 당사자들은 알 것”이라며 불법적 예산 사용 정황이 있음을 시사했다. 심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확보한 자료 중) 정부 부처가 업무추진비를 불법적으로 사용한 정황이 있다. 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가 적용될 수 있는 부분”이라며 상세한 분석을 마치는대로 이 자료를 공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해당 자료에는 청와대와 각 부처 장·차관 등이 정부구매카드를 규정에 어긋난 시간·장소에서 사용한 정황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심 의원은 이날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김재훈 한국재정정보원장을 무고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개성 만월대에서 고려 시대 금속활자 4점이 추가로 발굴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8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최근 조선에서 고려의 왕궁터인 개성 만월대의 서부건축군 남쪽 부분에 대한 세밀한 발굴조사를 진행하여 고려 시기(918∼1392년)의 금속활자 4점을 새로 발굴하였다”고 전했다. 이로써 지금까지 알려진 고려 시대 금속활자는 총 7점이 됐다. 조선중앙역사박물관의 학술연구집단이 이번에 발굴한 4점의 금속활자 가운데 3점은 대체로 가로 12~13㎜, 세로 10~11㎜, 높이 6~7㎜의 직육면체 모양이며, 한 면에는 글자가 양각으로 새겨 있었다. 마에자와는 18일(현지시간) 미 CBS 뉴스 진행자 미레야 비야레알에게 “나는 전혀 두렵지 않다. 나는 그(머스크)를 신뢰한다. 또한 스페이스X 팀을 믿는다”고 말했다. 앞서 머스크는 달 여행에 대해 “이것은 위험하다”면서 마에자와를 “가장 용감하고 훌륭한 모험가”라고 소개했다. 머스크는 “우리가 약속한 2023년까지 이 여행이 가능하도록 완벽하게 성공할지는 100% 장담하기 어렵다”면서 “하지만, 우리는 인간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최대한 빨리, 그리고 최대한 안전하게 실행에 옮길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2위 전자상거래 기업 스타트투데이 창업자이자 최대 온라인 쇼핑몰 조조타운 설립자인 마에자와는 30억 달러(약 3조4천억원)의 자산가로 일본에서 18번째 부자다. 마에자와는 스페이스X의 차세대 우주선 ‘BFR'(Big Falcon Rocket) 전 좌석을 사들였고 2023년으로 예정된 달 여행에 최대 8명의 예술가와 동행하겠다고 했다. 마에자와는 “예술가들은 그 여행을 다녀온 뒤 받은 영감으로 작품을 만들 것이다. 그것은 우리 모두의 안에 있는 꿈”이라고 말했다. 그는 “난 어떻게 세계평화를 위해 기여할 것인지, 세계를 위해 어떻게 뭔가를 돌려줄 것인지를 고민해왔다. 이것은 내 일생의 꿈”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BFR는 길이 118m의 초대형 로켓으로 재활용이 가능한 부스터 로켓이 장착된다. 로켓은 200t의 추진력을 지니게 된다. 달 여행의 왕복 거리는 47만5천 마일(약 76만4천㎞)로 5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추석 연휴를 앞두고 고속도로 휴게소도 명절에 맞춘 음식과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국도로공사는 19일 귀성·귀경길 장거리 운전을 앞둔 운전자들이 미리 알아두면 도움이 될 고속도로 휴게소 정보를 소개했다. 추석 선물이나 제수를 미리 준비하지 못했더라도 휴게소에서 살 수 있다. 도로공사가 운영하는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58곳에서 지역 특산물 등을 판매하는 ‘로컬푸드 마켓’을 운영한다. 대전통영선 산청(양방향) 휴게소 로컬푸드 마켓에서는 추석 명절 지역 특산품 특판행사를 한다. 광주대구선 강천산(광주) 휴게소에서는 모든 추석선물세트를 10% 할인해 판매한다. 중부내륙선 문경(양평) 휴게소는 오는 23일까지 휴게소 이용객을 대상으로 오미자 시식회를 진행한다. 명절답게 먹거리도 풍부하게 마련됐다. 특히 올해는 고속도로 이용객의 주머니 사정까지 생각해주는 ‘착한 상품’이 출시됐다. 떡볶이, 컵라면 등 간식은 1천원대, 식사는 5천원대에서 즐길 수 있다. 고객과 전문가가 선정한 고속도로 대표 음식으로는 영동선 강릉(서창)휴게소 초당두부황태해장국, 영동선 횡성(강릉) 휴게소 한우떡더덕스테이크, 경부선 서울만남의광장휴게소 말죽거리소고기국밥 등이 있다. 호남선 이서(천안)휴게소에는 휴게소 최초의 정미소가 있어 그날 도정한 쌀로 지은 밥을 고객에게 제공한다. 남해선 보성녹차휴게소 등 광주전남지역 휴게소에서는 직접 담근 남도 김치를 맛볼 수 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지난달 ‘세계 경제전망(World Economics Outlook)’ 수정 보고서에서 올해 선진국 성장전망치를 2.4%로 지난 4월보다 0.1%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특히 독일(2.2%), 프랑스(1.8%), 이탈리아(1.2%)의 전망치를 나란히 0.3%포인트 낮추며 유로존 성장 동력이 둔화할 것으로 봤다. 유럽중앙은행(ECB) 역시 지난 6월 올해 유로존 성장 전망치를 0.3% 낮췄다. 또 일본은 1.2%에서 1.0%로, 영국은 1.6%에서 1.4%로 각각 0.2%포인트 하향 조정했고, 신흥국인 브라질에 대해서는 2.3%에서 1.8%로 0.5%포인트나 빠질 것으로 전망했다. 최근 미국과의 무역전쟁에 휘말린 중국의 주요 경제 지표도 대체로 부진하다. 중국은 2분기 경제성장률 6.7%를 기록해 이전 3분기 연속 기록한 6.8%를 유지하는 데 실패했다. 양국의 무역전쟁으로 세계 주요국의 제조업 경기도 위태롭다. JP모건과 마킷 이코노믹스가 이달 초 발표한 7월 글로벌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52.7로, 경기 확장 기준선인 50은 넘었지만 3개월 연속 하락해 지난해 7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PMI는 신규 주문, 출하량, 생산, 재고, 고용 등에 관한 설문을 통해 제조업의 경기 동향을 파악하는 지표인데 미주, 유럽, 아시아 등 전 지역에 걸쳐 저조했다. SK텔레콤[017670]도 지난달 ‘5GX 게임 페스티벌’을 열고 360 VR 라이브를 활용한 e스포츠 중계 기술과 VR 게임을 공개했다. 앞으로 모바일 동영상 서비스 ‘옥수수’를 통해 5G, VR, AR(증강현실) 등을 활용한 스포츠 콘텐츠도 제공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032640]는 스포츠 중계에 좀 더 힘을 쏟고 있다. 5G 시대에는 원하는 각도와 선수를 골라보는 스포츠 중계가 대세가 될 전망인데 LG유플러스는 이미 ‘골라보기’ 서비스를 올해 프로야구와 골프 중계에 적용했다. 최근에는 데이터와 그래픽을 활용한 프로야구 ‘AR입체중계’를 선보였다.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대구 동부경찰서는 마트에서 장을 보던 여성 치마 속을 휴대전화로 촬영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로 송고유엔 안보리의 실효적인 대북제재에 中 동참 유도 포석남북관계 마지막 통로 닫아버린 섣부른 결정이라는 지적도北 개성공단서 벌던 외화, 근로자 해외 파견으로 보충할 가능성(서울=연합뉴스) 김호준 황철환 기자 = 우리 정부가 북한의 송고”北 노인에 연금지급 계획” “국민연금으로 北 경제개발 지원” 온라인 괴담현행 제도상 불가능…”세대간 신뢰 구축 필요”사상자는 없어…비행기, 트리폴리서 200㎞ 떨어진 미스라타로 우회(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무장단체들의 충돌로 치안이 불안한 리비아의 수도 트리폴리에서 국제공항이 로켓탄 공격을 받았다. 12일(현지시간) 리비아 매체 ‘리비아옵서버’와 AFP통신 등에 따르면 트리폴리의 미티가국제공항 관계자가 지난밤 공항 주변에 로켓탄이 여러 발 떨어졌고 사상자는 없는 것으로 보고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미티가국제공항에 착륙하려던 비행기는 트리폴리에서 동쪽으로 약 200㎞ 떨어진 미스라타공항으로 우회 비행을 했다. 미티가국제공항 관계자는 활주로에 있는 비행기들을 미스라타공항으로 옮길 준비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미티가국제공항은 지난달 말에도 인근 지역에 로켓탄이 떨어지면서 1주일 동안 항공기 운항이 중단된 바 있다. (하얼빈=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매일 일기를 쓰면서 꾸준히 독서를 한 게 글짓기에 도움이 된 거 같습니다. 더 열심히 하라고 상을 주셨다고 생각하고 겸손히 노력하겠습니다.” 중국 헤이룽장성 하얼빈시에서 열린 ‘제14회 홈타민컵 전국 조선족 어린이 방송문화 축제’ 우리말 글짓기 부문에서 대상을 받은 무장단시 조선족초등학교의 김연정(11) 학생은 16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조선족이 우리말을 잘하는 건 당연한 일이지만 그래도 상을 받으니 뿌듯하다”며 이같이 수상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번 글짓기 경연에서 ‘여름방학에 생긴 일’을 주제로 지난여름 국제태권도 연맹이 주최한 중국 태권도 대회에 출전한 이야기를 써냈다. 출전을 위해 몸무게를 감량했고 방과 후 쉬지 않고 연습한 덕분에 중국뿐만 아니라 대만과 홍콩에서 온 선수와의 겨루기에서도 뒤지지 않았다. 아쉽게 준우승에 그쳤지만 자기와의 싸움에서 이겼다는 것에 만족한다고 써낸 내용과 정확한 표현력을 인정받아 심사위원들의 만장일치로 대상작에 선정됐다. 5학년으로 태권소녀인 김 양은 학교에서 배구와 장거리달리기 학교 대표로도 활약하고 있어서 만능 스포츠맨으로 불린다. 운동만 잘하는 게 아니라 성적도 전교 5등 이하로 떨어진 적이 없고 서예도 수준급으로 다음 달에는 최고위인 10급 자격에 도전한다. 그는 아빠가 한국기업에 취업하게 되면서 3살 때부터 부모와 함께 한국에서 4년간 살다가 초등학교 입학을 앞두고 엄마와 함께 고향으로 돌아왔다. 한국말은 기본이고 중국말과 문화도 잘 아는 조선족의 전통을 이어가야 한다는 아빠의 권유 때문이다. 책 읽기를 좋아가고 그중에서도 과학 도서에 빠져 살지만 김 양이 제일 좋아하는 것은 태권도다. 그는 “올림픽에 태권도 대표선수로 나가 금메달을 따는 게 꿈”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시민 앞에서 뜻깊은 말씀을 하시게 됨을 알려드린다”면서 “오늘의 이 순간 역시 역사에 훌륭한 화폭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평양시 각계 각층 인민들이 오늘 이렇게 뜻깊은 자리에 모여 모두가 하나와 같은 모습, 하나와 같은 마음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남측 대표단을 따뜻하고 열렬하게 환영해 맞아주시는 모습 보니 감격스러움으로 하여 넘쳐나는 기쁨을 다 표현할 길이 없다”고 말했는데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발언을 직접 들어보시죠. 금년내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개최하는 한편,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을 우선 정상화하고 서해경제공동특구 및 동해관광공동특구를 조성하는 문제를 협의하기로 했다. 또한 자연생태계 보호 및 복원을 위한 남북 환경협력을 적극 추진하기로 하고, 현재 진행 중인 산림 분야 협력의 실천적 성과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전염성 질병의 유입과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조치를 비롯해 방역 및 보건·의료 분야의 협력도 강화하는 데 뜻을 같이했다.신간 ‘인듀어'(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현재 마라톤 세계기록은 2시간 2분 57초. 인간의 한계로 여겨져 온 마의 2시간 벽을 깨뜨리기 위한 프로젝트 경기 ‘브레이킹2′(Breaking2)가 작년 5월 이탈리아 몬차에서 열렸다.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의 후원을 받은 연구팀은 첨단 기술을 동원한 2년간의 연구 끝에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남자마라톤 금메달리스트인 케냐의 엘리우드 킵초게를 섭외했다. 킵초게는 2시간 0분 25초의 비공인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아깝게 목표 달성엔 실패했지만, 인간의 한계에 대한 생각을 바꿔놨다. 킵초게는 경기 후 더 깊은 인상을 남겼다. “하지만 뭐, 우리는 사람이잖아요. 이제 인류가 단축해야 할 기록은 딱 25초밖에 안 남았어요.” 신간 ‘인듀어'(다산북스 펴냄)는 인간의 육체적 한계를 규정하는 지구력을 과학과 심리학을 통해 탐구한다. 도는 이날 도청 중회의실에서 양승조 지사와 김은옥 민주연구원 선임연구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한반도 신경제지도’ 대응 추진 전략 보고회를 열고 도의 대응 전략 등을 논의했다. 유재룡 도 경제정책과장은 ‘한반도 신경제지도 대응 전략’을 주제로 한 발표에서 ‘민간 교류·협력 활성화를 통한 파트너십 구축’ 등 도의 4대 추진 전략을 설명했다. 이를 위해 사회문화 분야 교류를 강화하고 산업단지 개발 등 기반 조성을 지원하는 한편 양돈 사육단지 구축을 위해 협력하고 산림 황폐화 복구 사업을 진행하는 등 농·축·수산·임업 분야 개발 지원 사업을 펼 계획이다. 이와 함께 북한 경제개발구 개발에 참여하고 한반도·동북아 고속 교통 물류망을 건설하는 등 22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홍원표 충남연구원 미래전략연구단 팀장이 ‘남북 경제 협력 방안’을 주제로 도의 남북 경협 수요와 북한 경제 상황 등을 소개한 뒤 충남 남북 경협 모델을 제시했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미얀마에서 탈출한 난민들이 머무는 태국의 난민수용소에서 송고 그러나 시의 이번 조치에 케어는 반발하고 나섰다. 케어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 송고(하남=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경기도 하남시는 감일택지개발지구 내 불법 개 사육장에서 보호해온 개 200여 마리에 대한 입양 및 기증을 마쳤다고 19일 밝혔다.정의용 “비핵화, 공동선언 내용 외 많은 논의…북미회담 속도 낼 것”동창리 엔진시험장·미사일 발사대 영구폐기 확인 등은 가시적 성과김정은 육성 확인한 비핵화 의지도 종전선언 논의가속에 기대감 높여’조건부’ 추가 비핵화 조치는 변수…더 정교한 중재역 요구될 수도”러의 크림병합 등으로 조약 무의미”…양국 갈등 악화 예상(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과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 분쟁 개입으로 양국이 심각한 갈등을 겪고 있는 가운데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와의 우호조약 파기를 결정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페트로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간 우호·협력·파트너십 조약’ 중지에 관한 대통령령에 서명했다고 우크라이나 대통령궁이 밝혔다. 대통령궁은 자체 웹사이트에 올린 보도문에서 “지난 6일 국가안보·국방위원회가 1997년 5월 31일 러시아와 체결한 우호·협력·파트너십 조약을 중지하자는 우크라이나 외무부의 제안을 지지하는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날 포로셴코 대통령이 국가안보·국방위원회의 결정을 이행하라는 대통령령에 서명했다고 소개했다. 포로셴코 대통령은 앞서 지난 8월 말 자국 외무부에 조약 중지를 검토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우크라이나 외무부는 조약 중지 결정 사실을 이달 말까지 러시아 측에 통보하고, 유엔과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등의 국제기구에도 알릴 예정이다. 지난 1997년 5월 체결돼 1999년 4월 발효한 조약에는 양국 간 전략적 파트너십, 국경 훼손 불가 원칙, 영토적 통합성 존중 등의 내용이 담겼다. 조약에는 양측의 이견이 없으면 10년 단위로 자동 연장된다는 단서 조항도 포함됐으나 우크라이나 측의 중지 결정으로 폐기 위기에 처했다. 우크라이나 측은 지난 2014년 러시아가 우크라에 속했던 크림반도를 병합하고 뒤이어 동부 지역 친러시아 분리주의자들을 지원하는 등의 활동을 함으로써 우호 조약에 포함된 합의를 일방적으로 위반했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우크라이나 측의 우호조약 파기 결정으로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으로 촉발돼 증폭돼온 러-우크라 양국 간 갈등은 한층 더 악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3차 관세 공방’서 미·중, 예고보다 세율 낮춰…대화 신호도11월 美중간선거 결과 주목…미·중 살얼음판 속 탐색전 이어질 듯 표준연 연구팀은 저온전류 비교기를 이용해 초정밀 저항값을 측정해 냈다. 이미 확립된 양자홀 저항 표준과, 새롭게 제작한 양자 고저항을 직접 비교한 게 핵심이다. 저울 양팔에 물체를 올려놓고 무게를 가늠해 보는 것과 같은 이치다. 연구팀은 조만간 ㏁급에서 불변의 양자저항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채동훈 책임연구원은 “미세먼지 농도나 암 치료 방사선량 등 고도의 전류 측정이 필요한 많은 분야에 혁신을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며 “새로운 전류표준 확립에도 기여하는 바가 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채 연구원은 독일 막스플랑크연구소 클라우스 폰 클리칭 교수 지도로 박사 후 과정을 밟았다. 송고표준과학연구원, ㏁급 양자 고저항 측정 성공 — 종업원들의 근황은. ▲ 내가 직접 면담한 이들은 지배인 허 씨와 종업원 3명이다. 옷차림과 말투를 보면 남한사회에 적응하려고 부단히 노력하고 있음을 한눈에 알 수 있었다. 잠적해서 뿔뿔이 헤어져 지내는 다른 종업원들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그러나 남한사회에 동화하기 쉬운 것은 아니지 않은가? 류경식당 종업원이었다는 신분이 드러날까 봐 다른 탈북자들과 어울리지도 못한다. 심리적으로 무척 위축되어 있고 그 누구도 믿지 못하는 처지에 놓여 있다. 정체성의 혼란마저 겪고 있다. 허 씨 이외의 종업원 대부분은 여권도 발급받지 못했다. 종업원들이 한국 국적을 취득했음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제대로 된 설명도 없이 여권을 발급해주지 않고 있다. 정부 당국이 자유의사로 입국했다면서도 여권을 발급해주지 않는 모순된 태도를 보인다. 탈북한 이들 종업원은 이 시대 우리 사회의 이방인 신세다. 러 언론 인터뷰서…”스크리팔 누군지도 몰라, 정보요원 아닌 사업가”‘직접 해명하라’ 푸틴 종용에 인터뷰 자처…”英공개 사진속 인물 맞아”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영국 검찰이 ‘러시아 이중스파이’ 독살 시도 사건의 용의자이며 러시아 군정보기관 소속 장교라고 지목한 러시아인 2명이 13일(현지시간) 자국 언론과 인터뷰를 하고 모든 혐의를 부인했다. 앞서 영국 검찰이 지난 3월 영국 솔즈베리에서 발생한 러시아 이중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 부녀 독살 시도 사건의 용의자로 발표했던 루슬란 보쉬로프와 알렉산드르 페트로프는 이날 러시아 관영 RT TV 보도국장 마르가리타 시모니얀과의 인터뷰에서 자신들은 정보기관 요원들이 아니며 솔즈베리에는 관광차 갔다고 주장했다.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18일 2박 3 일정으로 시작된 평양 남북정상회담 진행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그 향배에 촉각을 세웠다. 이번 3차 남북정상회담의 결과가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등 이후 북미 간 비핵화 대화의 속도와 전망을 좌우할 가늠자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다. 문재인 대통령이 중재자로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비핵화 실행조치에 대한 가시적 성과물을 견인, 북미 간 가교가 되길 바라는 기대감이 미국 조야에서 제기되는 것도 이러한 배경에서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 18일 오전 현재 평양 남북정상회담 관련해 트윗 등 이렇다 할 반응을 보이지 않은 채 신중한 모드를 이어갔다. 2일차 회담이 남아 있는 데다 회담 내용에 대해 아직 공식 발표가 이뤄지지 않은 만큼 일단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11월 중간선거를 앞둔 트럼프 대통령으로선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이후 답보 상태를 이어온 북미 비핵화 협상의 돌파구 마련이 절실한 상황이다. 더욱이 트럼프 행정부의 국정운영 난맥상을 다룬 밥 우드워드의 책 ‘공포’ 발간과 뉴욕타임스(NYT) 익명 칼럼 기고, 브렛 캐버노 연방대법관 지명자의 고교시절 성폭행 의혹 제기 등 잇단 대형 악재 돌출로 궁지에 몰리면서 국면전환이 필요한 상황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현재 미국의 최대 관심사는 남북정상회담에서 핵 리스트 신고와 종전선언을 맞바꾸는 ‘평양 빅딜’이 이뤄지느냐이다. ‘핵 신고 약속→종전선언→북한의 핵 신고 이행’, ‘단계적 신고와 이에 따른 종전선언’, ‘핵 신고와 종전선언 동시 진행’ 등이 절충안으로 거론되는 가운데 종전선언에 앞서 가시적 비핵화 실행조치를 줄곧 요구해온 미국의 눈높이에 맞는 ‘북한의 행동’을 끌어내느냐가 관건이다. 일각에선 우라늄농축시설을 포함한 영변 핵시설의 가동중단 또는 불능화를 담보로 종전선언을 하는 방안도 거론되지만, 트럼프 행정부 안팎에서는 이 정도로는 불충분하다는 흐름이 우세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 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평양 빅딜’이 성공할 경우 ‘평양 남북정상회담→유엔총회에서의 한미정상회담→2차 북미정상회담’의 선순환 구조로 연결돼 비핵화 논의가 급물살을 타면서 연내 종전선언 성사 가능성도 한층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재방북도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도 첫날 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모두 발언에서 6·12 북미정상회담을 ‘역사적인 조미(북미) 상봉’으로 표현하며 “더 진전된 결과가 예상된다”고 기대감을 표출했다. 그러나 이번 남북정상회담을 바라보는 미국측 시선을 ‘장밋빛’으로만 보기는 어렵다. 손에 잡히는 조치 없이 포괄적 비핵화 의지를 확인하는 데 그치면 북미 대화가 다시 탄력을 받기 힘들 가능성이 제기되는 등 우려와 경계심도 적지 않은 상황이다. 미국 조야의 회의론과 이에 따른 대북 강경대응론에 힘이 실리고 한미 공조에 균열이 생길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미국이 가장 경계하는 시나리오는 남북관계 개선의 속도가 비핵화 진도를 훌쩍 앞지르는 경우이다. 대북 제재로 대변되는 미국 주도의 국제적 압박 전선이 느슨해지는 등 미국이 생각하는 비핵화의 동력이 현저히 완화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그동안 수차례 ‘남북관계 개선과 비핵화는 보조를 맞춰 이뤄져야 한다’는 메시지를 발신해온 미 국무부가 이번 평양행에 그룹 총수단이 대거 동행하는 데 대해 ‘유엔 제재의 완전한 이행’을 언급, 남북경협의 과속 가능성에 제동을 거는 듯한 해석을 낳은 것도 이러한 맥락과 맞닿아있다. 미국은 정상회담 개최 전날인 17일 러시아의 대북 제재 이완 움직임을 성토하며 유엔 안보리 이사회를 소집하는 등 충실한 제재 이행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CNN방송은 “문제는 북한이 미국과 평화적, 생산적 관계가 구축되지 않는 한 핵을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고 미국은 김정은이 핵·미사일을 포기하지 않으면 평양과의 관계를 바꾸지 않을 것이라는 점”이라며 “북한이 핵무기 개발을 멈췄음을 보여주는 가시적 조치는 아직 이뤄지지 않았고 여전히 핵·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유지·개발하고 있다는 신호가 있다는 게 유엔 정무국의 판단이어서 미국은 여전히 경계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이번 회담이 성공한다면 연내 2차 북미정상회담의 길을 닦을 것”이라면서도 “이러한 진전은 환상에 불과할지도 모른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과 협상을 할 수 있다고 믿지만, 트럼프 행정부에 있는 대부분의 사람은 그렇지 않다”는 브루킹스 연구소의 조너선 폴락 선임연구원의 진단을 소개했다. 폴락 선임연구원은 “트럼프 대통령을 납득시킬 무언가를 김정은으로부터 얻어내는 게 문 대통령의 도전”이라며 “북한의 비핵화 행동에 대한 증거 없이 이 게임이 무기한 계속될 수 있느냐가 문제”라고 지적했다. 뉴욕타임스(NYT)는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2차 북미정상회담을 하도록 달래는 데 실패한다면 한반도는 전쟁 위기로 내몰렸던 지난해의 긴장상태로 회귀할 수 있다”며 “문 대통령이 유엔총회에서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전달하면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다시 만날지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나 러우 부장의 발언을 계기로 국제사회 일각에서는 무역전쟁에 임하는 중국 정부의 태도에 다소간 변화가 있을 수 있다는 관측도 고개를 든다. 무엇보다 러우 주임이 중국 정부의 외곽조직인 정협 고위 간부일 뿐만 아니라 전직 재정부장을 지낸 인물이라는 점에서 공개석상에서 나온 그의 ‘제언’을 예사롭게 봐 넘기기에는 어려운 면이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런 시선을 의식하듯 러우 부장은 “나는 정협에서 일해 정부를 대표하지는 않는다”고 언급했지만 중국 특유의 정치 문화상 당·정과 사전 조율을 거쳐 대미 메시지 내용과 수위를 결정했을 가능성도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아울러 중간재 등의 대미 수출 중단 제안은 중국이 더는 미국과 대등한 관세전을 벌일 수 없는 지경이 된 가운데 나왔다는 점에서도 주목된다. 중국과 미국은 지난 송고(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음주 뺑소니를 내고 출동한 경찰까지 폭행한 40대 의사가 구속됐다. 전주지검 형사1부는 특가법상 도주차량과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전주 모 병원 의사 A씨를 구속했다고 1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8월 말 낮술을 마신 채 전주시 완산구 홍산로에서 고급 외제승용차를 몰고 가다 앞차를 들이받고서 달아난 혐의로 기소됐다. For further media information, please contact: Hyunkyung Choe, Head of Exams on +82 (0)2 3702 0631 or hyunkyung.choe@britishcouncil.or.kr”남북정상, 평양선언으로 실질적 종전 선언”…윤영찬 수석 브리핑 / 연합뉴스 (Yonhapnews) 그의 고마움을 기리기 위해 후학들은 제주시에 오현단을 세웠다. 오현단은 제주도 기념물 제1호다. 제주에서는 또 동계 정온과 더불어 충남 김정(중종 15년 유배), 규암 송인수 제주목사(중종 29년), 청음 김상헌 안무사(선조 34년), 우암 송시열(숙종 15년) 등 5명의 현인을 기리고 있다. 광해가 왕위에 있던 시절 정온과 이익, 이태경, 송상인, 광산 노씨부인(인목대비 어머니) 등이 제주로 유배왔다. 광해군은 선조의 둘째 아들로 태어났다. 1592년(선조 25년)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선조는 경복궁을 떠나 의주로 피신하고 광해군을 세자로 삼았다. 전란에도 광해군은 평안도, 강원도, 경상도, 전라도 등 전역을 돌며 의병을 독려했다. 민심을 수습하는 등 임진왜란을 극복한 데 큰 역할을 했다. 광해는 선조가 갑작스럽게 승하한 직후인 1608년 왕에 올랐다. 광해는 세금제도 면에서 공납을 폐지하고 대동법을 시행했다. 공납은 가구별로 지방 특산물을 세금으로 걷는 것이다. 대동법은 특산물을 대신해 쌀로 통일해 지주에게 걷는 납세제도다. 공납은 지역 실정에 맞지 않은 데다 가구마다 과도하게 부과돼 사회적 문제가 많았다. 대동법 시행에 따라 소득을 많이 올리는 지주가 대동미라는 이름으로 세금을 냈다. 소작인 등 가난한 농민들은 세금 부담에서 벗어나게 됐다. 또 중국을 놓고 패권을 다투던 후금(청나라)과 명나라 사이의 중립 외교를 펼쳐 전쟁이 휘말리지 않도록 실리를 따졌다. ‘허준’에게 ‘동의보감’을 편찬하도록 해 일반 백성이 주위에서 쉽게 약재를 구할 수 있도록 했다. 반면 임진왜란 때 불탄 궁궐을 무리하게 다시 지으면서 세금과 노역으로 백성들의 원망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광해의 지지세력인 이이첨, 정인홍 등 일부 북인 세력이 전횡을 일삼았고 공공연히 뇌물정치, 매관매직이 성행했다. 붕당정치 시대인 당시 광해와 지지세력인 북인의 반대편에는 서인들이 있었다. 서인 세력은 어머니를 죽이고 동생을 살해한 ‘폐모살제’를 명분으로 1624년 인조반정을 일으킨다. 폐모살제는 광해의 배다른 동생인 영창대군을 살해하고 그 어머니 인목대비를 유폐한 것을 의미한다. 인조반정으로 집권에 성공한 서인 세력은 광해에 대해 패륜을 저지른 이로 묘사하고 매관매직 등의 실정을 부각했다. 광해를 다룬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에서는 광해를 대동법을 시행하고 명과의 사대보다는 자주적 실리 외교에 힘쓴 조선의 유일한 개혁 군주로 다루고 있다. 역사 선생님 1천명이 뽑은 ‘다시 보고 싶은 역사 이야기’ 1위로 광해군를 뽑기도 했다. 양진건 교수는 “광해는 패륜을 저지르는 등 실정이 있는 것은 맞지만 반면에 개혁 군주로서 백성을 위한 정책을 펼친 면도 있다”며 “역사에서 실정만 부각됐으나 높이 평가받을 점도 많은 인물”이라고 말했다. ※ 문범강 조지타운대 교수는 서울에서 중·고등학교를 마치고 대학에서 신문방송학을 공부했다. 대학 졸업 후 평소 매력을 느끼던 미술공부를 하기 위해 미국 유학길에 올랐다. 미국에서 다수의 개인전과 초대전을 열었다. 미국 시민권자이며 조지타운대 종신 교수다. 한국화의 채색화 분야에서 독자적인 화풍을 이룬 천경자(1924~2015년) 화백의 사위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조선총독부는 조선 식민통치 20주년을 맞아 1929년 9월 12일부터 10월 31일까지 경성 경복궁에서 박람회를 열었다. 이 기간에 조선 궁궐 경복궁에는 각종 신식 건물이 들어섰고, 일본에서 수집한 다양한 물품이 전시됐다. 소명출판은 건국대 아시아콘텐츠연구소가 기획한 자료집 ‘1929년, 조선을 박람하다’ 중 첫 번째 책 ‘조선박람회 기념사진첩’을 출간했다. 1930년 3월 20일 조선총독부가 공식 간행한 책을 영인해 싣고, 사진 설명문은 연구소가 우리말로 옮겼다. 경성부 전경을 시작으로 조선총독부 청사, 개회식, 전시관 내부를 촬영한 사진들이 실렸다. 그중에는 경회루 양옆으로 첨탑이 솟은 풍경을 담은 사진도 있다.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대구지법 형사 송고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대구지법 형사 송고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대구지법 형사 송고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대구지법 형사 송고(서울=연합뉴스) 천정부지의 서울 집값을 잡기 위한 공급확대 방안으로 서울 시내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해제 논의가 뜨겁다. 더불어민주당과 국토교통부는 서울 시내 그린벨트를 일부 풀어 택지를 확보하는 것이 절실하다는 입장을 바탕으로 서울시와 조율 중이다. 6월 말 이후 다락같이 오르는 집값이 잡히지 않자 기존의 투기수요 억제를 유지하면서 공급도 늘리는 쪽으로 기조를 바꾼 당정이 선택한 공급확대 카드다. 하지만 박원순 서울시장의 입장은 다르다. 녹색 수도 ‘최후의 보루’로서 그린벨트의 가치를 강조하며 원칙적으로 반대 의사를 꺾지 않고 있다. 성안에서는 삼국(백제)시대부터 조선 시대에 이르는 토기편, 자기편, 기와편 등도 출토됐다. 특히 ‘임존'(任存) 또는 ‘임존관'(任存官)이라는 글자가 새겨진 기와는 이곳이 바로 백제 부흥운동의 거점인 임존성임을 뒷받침한다. 임존성에 대한 기록은 역사서에도 나온다. 삼국사기와 구당서(舊唐書) 등에 따르면 “백제의 장수 흑치상지가 임존산에 울타리를 쌓고 당나라에 맞서 싸운 곳”이자 “백제의 왕자들이 모두 항복했으나 장수 지수신(遲受信)만은 끝내 항복하지 않고 지켜낸 곳”이라는 것이다. 신증동국여지승람과 대동지지에도 비슷한 내용이 전해진다. 태조 왕건이 고려를 건국하는 과정에서 후백제 견훤과 전투를 벌인 곳으로도 알려졌다. 예산군은 임존성 내 우물터에서 ‘대흥 임존성 백제 부흥군 위령제’를 열어 마지막까지 저항했던 장수와 민초들의 넋을 위로하고 있다. 중장기적 시야에서 항공우주, 제약, 바이오 등 지식기반의 고부가가치 산업을 키우는 것도 일자리를 만드는 데 도움이 된다. 이들 분야는 고용창출에는 시간이 걸리겠지만, 집중적으로 육성해야 미래 일자리를 확보할 수 있다. 게다가 고부가가치 산업은 여러 경로로 국가 경쟁력에 큰 영향을 미친다. 때마침 오늘 현대경제연구원이 발표한 보고서에 빠르면 이런 고부가가치 산업에서 한국은 다른 나라에 뒤처지고 있다. 한국의 GDP 대비 고부가가치 산업의 비중은 2016년 현재 34.6%로 전년보다 1%포인트 떨어졌다. 미국(38.3%), 일본(36.1%), 독일(35.2%)보다 낮다. 중국은 2012년부터 이 분야에서 급속히 성장하고 있으며 2016년에는 35.2%로 한국을 추월했다. 이상은 뉴고려병원 응급실 의료진의 최근 온열질환자 진료 사례를 재구성한 것이다. 올해 여름은 최악의 폭염이 지배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런 폭염을 견디지 못해 많은 사람이 쓰러지고 있고, 생명 구호의 최일선에 있는 응급실 의료진은 더욱 바빠졌다. 환자들도 앞선 사례처럼 농사짓는 어르신, 건설현장 노동자, 택배기사 등으로 다양하다. 심지어는 옥상에 널어놓은 작물들 보러 올라갔다가 실신한 사례도 있다. 최석재 전문의는 응급 온열질환자를 줄이기 위해 무엇보다 ‘어르신 외출금지’를 지켜달라고 주문했다. 폭염 주의보나 경보가 내려졌을 때 체력을 과신하지 말라는 얘기다. 최 전문의는 “간혹 어르신 중에 폭염을 가볍게 여기고 평소 하던 대로 하는 분들이 있다”면서 “하지만 이런 행동이 생각지 못한 응급상황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가급적이면 외출을 삼가는 게 바람직하다”고 권고했다. 하지만 이런 행동 요령을 어르신들이 제대로 인지하지 못할 수도 있어 가족들이 안부전화 등으로 위험을 각인시킬 필요가 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또 햇볕과 싸워가며 일하는 건설현장이나 사방이 막힌 공장에서 일하는 근로자들도 온열 질환에 취약한 만큼 한낮에는 일을 멈추는 게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남궁인 이대목동병원 응급의학과 교수는 “이번 폭염은 지적장애나 치매를 앓는 환자들에게 특히 위험하다”면서 “이런 환자들은 외출 후 동선을 예측하기 어려운 만큼 절대로 혼자 외출하도록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송고근로자부터 노약자까지 온열질환자 북새통…”노약자, 폭염 속 외출 말아야”(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폭염이 정점을 찍었던 지난 1일 오후 3시 경기도 김포 뉴고려병원 응급실. 도시와 농촌이 공존하는 이 병원 응급실에 갑작스럽게 환자들이 밀려들기 시작했다. 대부분이 탈진, 탈수, 실신, 의식불명 등의 증상으로 구급차에 실려 온 온열질환자였다. 응급실 당직인 최석재 전문의(응급의학과)를 비롯한 의료진에 비상이 걸렸다. 첫 번째 환자는 40대의 외국인 노동자였다. 그는 구급차에서 응급실로 이송된 후 가쁜 호흡을 내쉬며 알 수 없는 언어로 횡설수설 대고 있었다. 얼굴은 빨갛게 익어있었고 입술은 바싹 마른 모습이었다. 급히 체온부터 확인하니 무려 41도가 찍혔다. 통풍조차 잘 안 되는 공장에서 한낮 내내 일하고 있었다는 동료의 진술로 미뤄 전형적인 온열질환, 그중에서도 열사병이었다. 열사병으로 추정되는 만큼 우선 열을 내려야 했다. 옷을 벗긴 뒤 차갑게 식혀 둔 생리식염수를 정맥으로 주사했다. 동시에 차가운 물을 환자의 몸에 뿌려주면서 선풍기를 틀었다. 기화열 메커니즘으로 체온을 빼앗는 게 가장 효율적이라는 것을 응급실 의료진들은 경험적으로 알고 있기 때문이다. 다행히 이 환자는 응급처치 후 30분 만에 체온이 떨어지면서 의식을 회복했다. 의료진 모두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외국어대학교 교수, 직원, 총학생회가 학교재단 운영의 개선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18일 오후 교직원 공청회를 열어 부실한 재단운영을 성토하고 이사회의 해체를 촉구했다. 이날 공청회는 교수협의회, 직원노조, 총학생회가 공동으로 주관해 열렸다. 부산외대는 지난 7월 말 교육부로부터 캠퍼스 이전에 따른 법인 책무를 불이행한 것에 대한 페널티로 2019학년도 입학정원 2% 감축, 국고지원금 일부 환수라는 행정 제재를 받았다. 부산 남구 우암동에 있었던 부산외대는 2008년 2월 교육부로부터 대학교 위치변경계획(금정구 남산동) 승인을 받았다. 당시 이전 인가 조건 중 하나가 재단 산하 성지중·고등학교를 매각한 대금으로 재단 법인전입금 127억 원을 내는 것이었다. 하지만 부산외대 재단인 성지학원은 전입금 납부 시한인 지난해 말까지 납부를 완료하지 않았다. 인가 조건에 명시된 성지중·고등학교 매각도 제때 이뤄지지 않았다. 이미지 링크: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358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362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365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366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367 송고5·1경기장 집단체조 공연 관람한 뒤 7분가량 인사말 ‘생중계’북한주민 대상으로 한 한국대통령 첫 공개 대중연설(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이한승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지난 70년 적대를 완전히 청산하고 다시 하나가 되기 위한 평화의 큰걸음 내딛자고 제안한다”고 남북관계에 언급했다.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평양 방문 이틀째인 문 대통령은 현지 5·1 경기장에서 집단체조를 관람한 뒤 인사말을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나는 북과 남, 8천만 겨레의 손을 굳게 잡고 새로운 조국을 만들어나갈 것이다. 우리 함께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자”면서 이 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김 위원장과 합의한 평양공동선언의 주요 성과를 설명하며 “우리는 5천년을 함께 살고 70년을 헤어져 살았다”며 “우리 민족은 평화를 사랑한다. 그리고 우리 민족은 함께 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산모와 영유아에게 영양과 보건을 지원하는 모자보건사업은 우리 정부가 지속해서 관심을 둔 분야로 속도감 있게 추진될 것으로 예상된다. 과거에는 우리의 남북협력기금을 바탕으로 세계보건기구( 송고정부 “실무자 협의 통해 보건의료분야 협력 우선순위 정할 것”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남북 정상이 19일 평양 정상회담에서 보건·의료 분야에서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2008년 이후 사실상 중단된 대북 보건의료지원 사업이 다시 급물살을 탈 것으로 예상된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이날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남과 북은 전염성 질병의 유입 및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조치를 비롯한 방역 및 보건·의료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IT/과학 본문배너 이에 따라 남북 간 보건·의료 분야 협력은 북한이 대응 능력을 상실한 감염병 관리와 모자보건 등을 중심으로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북한의 결핵 문제는 심각하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2015년 북한의 인구 10만명당 결핵 유병률은 561명에 달한다. 세계적으로 남아프리카 공화국(834명)과 레소토(788명) 다음으로 높은 수준이다. 환자의 상당수가 최소 2가지 이상의 치료제에 내성을 가진 결핵균에 감염돼 치료도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 관계 경색으로 우리 정부로부터 지원이 끊기자 북한은 결핵과 말라리아 퇴치프로그램을 집중적으로 지원하는 세계기금(Global Fund)의 지원을 받아왔지만, 세계기금이 최근 지원 중단을 선언하면서 ‘북한발 슈퍼결핵’ 우려마저 나오고 있다. 이뿐만 아니라 방역체계 붕괴와 백신 부족으로 수인성 질환과 신종 전염성 발생에도 사실상 무방비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의료 협력 주무 부처인 보건복지부는 남북이 앞으로 철도와 도로를 연결하는 등 사회기반시설(SOC) 건설을 본격화하면 전염병 관리가 더욱 중요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의료 인프라가 부실한 상황에서 북한으로 감염병이 유입될 경우 북한 주민뿐만 아니라 남쪽에서 파견한 인력도 타격을 입기 때문이다. RAC는 올 하반기에 Intellicar를 추가로 공급할 예정이다. 향후 수개월 동안 RAC는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 정부와 협력해 잠재적인 실험 장소를 파악할 예정이다. 공개 실험은 2019년으로 계획돼 있다.’핵 신고-종전선언’ 가시적 성과로 북미가교 역할할지 예의주시구체적 北행동 없을 경우 남북관계-비핵화협상 속도 차이 경계도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남북 정상이 ‘9월 평양 공동선언 합의서’에서 환경이 조성되는 대로 금강산 관광사업의 정상화가 이뤄질 것이라고 언급됨에 따라 관광 업계의 기대가 커지고 있다. 19일 관광업계에 따르면 현재까지 추진됐던 북한 관광은 크게 금강산 관광, 개성 관광, 백두산 관광 등 3가지다. 이중 가장 성공적으로 추진된 금강산 관광은 2003년 시작돼 2008년 박왕자 관광객 피살사건을 계기로 전면 중단됐다. 당시 사건으로 북한은 금강산 현지의 우리 시설들을 몰수했고, 이에 현대아산 등 금강산 현지에 관광시설을 보유한 기업들은 이를 모두 포기한 채 철수해야 했다. 금강산 지구 내 관광객들을 위한 숙박시설은 금강산호텔, 외금강호텔, 해금강호텔, 금강산패밀리비치비치호텔, 금강산 아난티 골프 & 온천 리조트 등이 있다. 금강산호텔과 외금강호텔은 북한이 기존에 가지고 있던 호텔을 현대아산이 장기 임대해 리모델링한 것으로, 최근 몇 차례의 남북 이산가족 상봉 당시 숙소로 사용됐다. 또 금강산 관광이 중단된 후 북한이 중국 관광객들을 받으며 계속 이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시는 19일 평양공동선언으로 남북 상생 교류협력 프로젝트가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했다. 부산시는 앞서 18일 물류, 산업, 민간협력 등 5개 분야, 35개 세부사업으로 이뤄진 남북 상생 교류협력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부산시는 특히 이번 평양공동선언을 계기로 유라시아 물류거점 구축사업이 가시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시는 먼저 부산에서 북한의 원산과 나진을 거쳐 러시아와 유럽으로 연결되는 부산발 유럽행 화물운송 열차를 시범 운행하기로 했다. 화물 수송 부문으로 시작한 뒤 여건이 무르익으면 여객 탑승까지 확대해 열차를 운행할 계획이다. 부산신항을 연계한 국제철도 물류망도 강화한다. 부산신항에서 부전마산선 철로를 거쳐 동해선으로 남북한을 관통한 뒤 시베리아횡단철도(TSR)까지 이어지는 물류망을 구축해 수출입 물량을 항만과 철도로 수송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현재 부산과 러시아 자루비노, 중국 훈춘을 잇는 한·중·러 복합물류 루트에 북한 나진항을 포함해 부산-나진-훈춘·블라디보스토크 루트로 확대해 환동해권 물류를 활성화한다. 북한 나진항 개방에 대비해 나진행 배후 산업단지에 러시아·동북3성·중앙아시아 수출입 제품 배후 물류센터를 건립하고 부산 물류·제조기업의 북방경제권 진출을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한다.(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미국은 북한과 이란의 미사일 위협에 따라 미사일 방어 시스템에 더 많은 예산을 투입해야 한다고 맥 손베리 미 하원 군사위원장(공화·텍사스)이 6일(현지시간) 말했다. 손베리 위원장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여러분이 세계 도처에서 벌어지는 일에 주목하고자 한다면, 나는 이란과 북한을 언급하고 싶다”면서 “미사일 방어의 중요성이 증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사일 기술은 제자리에 멈춰있는 게 아니다. 세계 다른 국가들은 막기 어려운 미사일을 만들고 있다”면서 미국도 미사일 방어 시스템을 확장하고 기술도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은 지난달 29일 이란의 중거리 탄도미사일 시험발사에 대응해 최근 개인 13명과 단체 12개를 제재 대상에 새로 추가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 후 첫대 이란 제재다. 북한이 새로운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준비할 수 있다는 것도 미국이 우려하는 점이다. ◇ 동남아에서 그랩 독점할까? 눈앞에서 외면을 당하자 그랩도 역시 문제가 될 수 있다는 느낌이 강하게 들었습니다. 사실 우버를 집어삼키자 동남아시아 차량호출 시장을 양분해 온 그랩과 우버의 지역 서비스 통합에 지역 국가들이 잇따라 제동을 걸고 있기도 합니다. 사실상 독점 체제가 구축돼 요금 인상 등 부작용이 심각할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죠. 필리핀 공정경쟁 감독기구인 경쟁위원회(PCC)는 그랩에 우버의 동남아 사업 인수작업을 중단하라고 명령하고, 손 뗀다고 발표한 우버에 서비스를 계속하라고 명령했습니다. 싱가포르 경쟁위원회(CCS)도 그랩과 우버에 독자적으로 적용해온 서비스 요금 정책 등을 그대로 유지하라는 임시 조처를 내렸고, 베트남 산업무역부도 양사의 서비스 통합이 경쟁법에 저촉되는지 살피기 위해 그랩에 관련 서류 제출을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어찌 될지 모르겠지만, 독점은 좋아 보이지 않아 보입니다. 더욱이 몇 번 딱지를 맞아보니 그런 느낌이 더 강하게 듭니다. ‘근데 우리나라는 왜 택시만 독점하고 있는겨? 구시렁구시렁’ 텔레수르 인터뷰서 “미국이 다시 우리 위협”…”동성결혼 지지”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쿠바의 국가수반이 자국에 주재했던 미국 대사관 직원들에 대한 음파 공격 의혹을 부인했다. 미겔 디아스카넬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은 송고텔레수르 인터뷰서 “미국이 다시 우리 위협”…”동성결혼 지지”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쿠바의 국가수반이 자국에 주재했던 미국 대사관 직원들에 대한 음파 공격 의혹을 부인했다. 미겔 디아스카넬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은 송고

평생을 통영에서 살며 통영을 배경으로 그림을 그린 전혁림(1916~2010) 화백을 일컫는 수식어다. 그의 작품이 대중들에게 본격적으로 알려지기 시작한 것은 13년 전이다. 2005년 11월 경기 용인의 이영 미술관에서 전 화백 신작전이 열리고 있었다. 아침 방송을 통해 우연히 관련 보도를 본 노무현 전 대통령은 그 자리에서 방문을 결정한 뒤 버스를 타고 미술관을 방문했다. 전시회를 관람한 노 전 대통령은 ‘한려수도’라는 작품을 구매하길 원했으나 사이즈가 너무 커 청와대에 걸 곳이 없었다. 이에 노 전 대통령은 같은 그림을 다시 그려줄 것을 청했다. 그렇게 탄생한 작품이 미륵산과 남해안 풍경을 담은 가로 7m, 세로 2.8m의 1천호짜리 유화 ‘통영항’이다. 제작 기간 4개월을 거쳐 완성된 이 작품은 2006년 3월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 걸렸으나 이명박 정부 당시 국립현대미술관으로 옮겨지며 대중으로부터 멀어졌다. 이후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로 지난해 중순께 다시 청와대로 귀환하면서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와 관련해 전 화백은 살아생전 주변에 ‘억울함’을 토로했다고 한다. 노 전 대통령에게 그림을 팔았다는 이유로 ‘좌파 예술가’로 낙인찍힌 바람에 보수성향 지방자치단체장들로부터 각종 지원금을 제대로 받지 못하는 등 알게 모르게 차별받았기 때문이다. 굳이 정치성향을 따지자면 전형적인 ‘경상도 보수’에 가까웠던 전 화백은 “대통령이 그림을 팔라는데 안 팔 화가가 어디 있겠느냐”고 푸념하고는 했다.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시는 추석 연휴 시와 구·군이 유료로 운영하는 공영주차장을 무료 개방한다고 송고(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 캐나다 온타리오주 정부가 토론토 시의원 정수 감축법에 대한 법원의 위헌 판결에 맞서 헌법 상 권한인 ‘예외 조항’을 발동해 의원 감축의 강행처리에 나섰다. 주 정부는 12일(현지시간) 온타리오 고등법원이 위헌으로 판결한 토론토 시의원 감축법을 주의회에 다시 발의, 야당의 반대 속에 재상정해 의회 심의 절차에 돌입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이로 인해 이날 주의회는 고성을 지르는 격렬한 반대로 경호경찰에 의해 야당의원 전원이 퇴장당하는 등 극심한 혼란을 겪었다. 주정부는 이날 위헌 판결을 받은 의원 감축법의 명칭을 ‘나은 지방정부법’ 대신 ‘효율적인 지방정부법’으로 바꿔 발의하고 시의원 정수를 현행 47명에서 절반 수준인 25명으로 줄이는 당초 방안을 재추진할 방침이다. 이날 비상 회기로 소집된 주의회에서 더그 포드 주총리는 토론토 시의회 감축을 통해 주민 세금을 보호하고 정책 결정을 효율화할 것이라며 “이는 주민의 뜻을 받들고 민주주의를 지키자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정치적으로 지명된 판사가 민주주의를 대변하지 못한다”며 “선거로 선출된 이 의회에서는 주민의 뜻이 결정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순간 야당 의석에서는 일제히 책상을 두드리며 “노(No)”라고 외치는 비난이 시작됐고, 의장이 질서 유지를 요구했으나 소란이 계속되자 경호경찰을 불러 이들을 모두 퇴장시켰다. 또 방청석에서도 주정부를 비난하는 고성이 터져 나와 일부 방청객이 수갑을 찬 채 강제 퇴장되기도 했다. 그는 “우리가 질 것 같아서” 거부했다면서 이달고 시장이 구상한 노선들에서 “기회주의가 보인다”고 비난했다. 이달고 시장은 쥘리아르 부시장의 사의를 즉각 수용했다. 그는 트위터에서 “부시장이 지난 송고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빛고을청렴회가 추석 명절을 맞아 무등산 정상부에서 임무를 수행하는 방공포대에 위문금을 전달했다. 송고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빛고을청렴회가 추석 명절을 맞아 무등산 정상부에서 임무를 수행하는 방공포대에 위문금을 전달했다. 송고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한국도로공사 광주전남본부는 광주대구고속도로 지리산(대구 방향) 휴게소 내 주유소 영업을 오는 송고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마라톤을 통해 빈곤국 아동에게 희망을 전달하는 송고 이는 미중 무역전쟁이 최악의 상황으로 치달아 중국 수출 기업들이 위기에 몰릴 경우 중국 정부가 대규모 외자 유출과 외환보유액 감소까지 감수하면서 위안화를 큰 폭으로 평가절하하는 ‘극약 처방’을 쓸 수도 있다는 일각의 예상을 정면으로 반박한 것이다. 통화 정책과 관련해서 그는 시스템 위기를 방지하기 위한 디레버리징(부채 감축) 정책을 지속하는 가운데서도 예방적인 미세 조정을 통해 실물 경제 부문에 유동성이 충분히 공급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리 총리는 “현재 연못에 물이 결코 적은 것이 아닌데 문제는 어떻게 물길을 내주느냐에 있다”며 “시스템을 정비해 실물 경제로 유동성이 흘러갈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중국 정부는 올해 들어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에 자금이 효율적으로 지원될 수 있도록 정책적인 노력을 펴고 있다. 올해 인민은행은 송고

(서울·카이로=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노재현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팔레스타인해방기구(PLO)의 워싱턴사무소 폐쇄 방침을 팔레스타인 측에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트럼프 정부는 자국과 이스라엘에 대한 조사를 문제 삼아 국제형사재판소(ICC)를 제재할 수 있다고 ‘엄포’를 놓았다. 10일(현지시간) 이스라엘 언론 타임스오브이스라엘에 따르면 사에브 에리카트 PLO 사무총장은 이날 팔레스타인인들이 미국 관리로부터 트럼프 정부가 워싱턴DC에 있는 PLO 사무소를 폐쇄하기로 했다는 결정을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미국 정부의 이런 방침은 외신을 통해 먼저 전해졌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날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보수단체인 ‘연방주의자협의회’ 연설을 통해 PLO 워싱턴사무소 폐쇄에 대한 입장을 밝힐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WSJ가 입수한 연설문 초안에 따르면 볼턴 보좌관은 “팔레스타인이 이스라엘과 직접적이고 의미있는 협상 착수를 거부한다면 트럼프 행정부는 워싱턴에서 그 사무소를 계속 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미국은 항상 우리의 친구이자 동맹인 이스라엘의 편에 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행정부가 최근 유엔 팔레스타인난민기구(UNRWA)를 비롯한 팔레스타인 관련 원조 예산을 대폭 삭감하기로 한 데 이어 ‘친(親) 이스라엘’ 노선을 분명히 한 것이다. PLO는 팔레스타인 독립국가 건설을 목표로 1964년 결성된 후 국제사회에서 팔레스타인을 대표하는 조직으로 통한다. 미국 정부의 이런 방침에 팔레스타인자치정부는 강력히 반발했다. 팔레스타인자치정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트럼프 행정부의 결정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그것은 우리 국가와 지역의 평화를 가져오려는 노력을 향해 전쟁을 선포한 셈”이라고 비판했다고 팔레스타인 뉴스통신 ‘와파'(WAFA)가 전했다. 에리카트 PLO 사무총장도 미국의 결정에 대해 “트럼프 정부가 팔레스타인 사람들에 대한 집단적 탄압을 시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위험한 상황은 미국이 이스라엘 범죄를 보호하기 위해 국제 시스템을 해체하고 팔레스타인의 땅과 민족을 공격하려는 의도를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작년 12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 수도로 인정한다고 발표한 ‘예루살렘 선언’ 이후 팔레스타인자치정부는 미국과 협상을 거부하고 있다.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산학협력사업 보조금 횡령 사건과 관련해 경찰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은 경남지역 모 국립대학교 교수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지난 송고 가난한 독재 국가가 자신을 외부에 드러내기는 쉽지 않다. 체제 경쟁을 하는 분단국가라면 더 그렇다. 분단 후 1970년께까지 남북한 언론 교류는 주로 북한이 제의했다. 한국은 남한 사회의 혼란을 노린 것이라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그 뒤에는 남한이 북한에 언론 교류를 제의했으나 이번엔 북한이 꿈쩍도 하지 않았다. 남북한 모두 체제 경쟁에 자신 있을 때만 언론 교류를 제안했다.20여명의 이장, 9월 17일부터 탄원서 형태의 손편지 청와대로 발송(철원=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정부가 분단 70년을 맞아 추진한 경원선(서울∼원산) 남북철도 복원공사가 갑자기 중단된 것과 관련해 강원 철원군 이장들의 편지 쓰기 운동이 한 달을 넘어섰다. (제주=연합뉴스) 제주학생문화원은 오는 20일까지 제주학생문화원과 인근 청소년의 거리 일대에서 2018 자유학기제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도내 중학교 13개교 1학년 1천700명을 대상으로 지난 17일부터 시작된 이 행사에서는 제주 돌담쌓기, 천연염색, 로컬푸드 등 총 18개 체험 부스를 운영한다. 제주시 이도2동 지역 주민들도 참여해 빙떡 만들기 부스를 운영하면서 청소년의 거리 정화작업을 한다. 학생문화원 대극장에서는 학교폭력 예방 등을 주제로 한 비보잉 뮤지컬 ‘쿵! 페스티벌’, 꿈을 위해 도전하는 10대들의 열정을 춤으로 표현한 융복합 퍼포먼스 작품 ‘디스이즈잇’ 등을 통해 학생들이 자신의 꿈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해볼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해준다. 송고 ▲ 한국의 기온 상승 속도가 세계 평균보다 빠른 것으로 보인다. 처음 아열대화 가능성을 느낀 것은 1994년 여름이었다. 연구실에 있었는데 갑자기 어두워지고 비가 쏟아졌다. 그런데 늘 보던 지루한 장맛비가 아니었다. 열대지역에서 하루에 서너 차례 맞던 형태의 비가 서울에서 쏟아지고 있었다. 당시 우리 학계에서 한국의 아열대화 가능성에 대한 논의가 시작되고 있었다. 아열대화하면 강우량도 증가하는데, 그것을 실감하지 못한다. 올여름 폭염이 가뭄과 함께 왔기 때문이다. 실제로 우리나라에 비가 점점 더 많이 오고 있다. 체감되지 않는 것은 우리나라는 한철에만 비가 쏟아지기 때문이다. 강우량이 늘어나는 것과 물이 풍부해지는 것은 별개의 문제이다. 정부가 체계적으로 빗물을 가둬서 관리해야 한다.”개성공단 폐쇄 피해 1조5천억원 이상…정부지원 제대로 안됐다”통일부 “개성공단 폐쇄조치는 국가안보상 특단조치…기업에 충분히 지원했다”(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김은경 기자 = ‘남북 경제협력(경협)의 상징’인 개성공단이 문을 닫은 지 오는 10일로 1년이 되지만 공단 입주 기업들의 상처는 여전히 아물지 않은 상태다. 업체들은 1조5천억 원이 넘는 피해액 가운데 ‘공단 가동 중단’ 결정의 주체인 정부로부터 3분의 1도 채 보상받지 못했다면서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 설비를 회수하지 못한 채 생산이 중단된 데 따른 막대한 금전 손실뿐 아니라 언제 다시 공장을 돌려 재기할 수 있을지 짐작조차 할 수 없는 ‘불확실성’과 장기 실업도 업주와 직원들에게는 큰 고통이다. 그러나 통일부는 개성공단 폐쇄조치는 국가안보를 위한 특단의 조치였다며 피해 기어들에게는 이미 충분히 지원했다고 반박했다.

22일 세계 랭킹 3위 프랑스와 첫 경기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 여자농구 대표팀이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에 출전하기 위해 18일 오후 스페인으로 출국한다. 이문규 감독이 이끄는 우리나라는 22일부터 30일까지 스페인 테네리페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에 A조에 편성돼 프랑스, 캐나다, 그리스와 함께 조별리그를 벌인다. 이 대회는 2014년 터키 대회까지 세계선수권대회라는 명칭으로 열렸고 이번 대회부터 FIBA 월드컵이라는 새 이름으로 진행된다. 16개 나라가 출전해 4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벌인 뒤 각 조 1위가 8강에 직행하고, 2위와 3위는 8강 진출 플레이오프를 거쳐 준준결승 진출 여부를 타진하게 된다. FIBA 랭킹 16위인 한국은 22일 프랑스(3위)와 1차전을 치르고 23일 캐나다(5위), 25일 그리스(20위) 순으로 맞대결을 벌인다. 이달 초 끝난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남북 단일팀을 구성, 중국과 결승에서 접전 끝에 분패해 은메달을 따낸 대표팀은 북측 선수들인 로숙영, 장미경, 김혜연이 빠진 자리에 김정은(우리은행), 김단비(신한은행), 심성영(국민은행)을 넣었다. 또 부상 중인 김소담(KDB생명) 대신 백지은(KEB하나은행)이 대표팀에 합류 12명 엔트리를 채웠다. 한국 여자농구는 인천 아시안게임과 대회 기간이 겹쳤던 2014년 세계선수권에는 젊은 선수들 위주로 구성된 국가대표 2진급이 출전해 16개국 가운데 13위에 올랐다. 또 2010년 체코 대회 때는 8강까지 진출하며 함께 아시아 대표로 출전했던 일본(10위), 중국(13위)보다 좋은 성적을 냈다. 공포영화 명가 블룸하우스가 처음 선보인 액션 영화 ‘업그레이드’는 2만9천455 명을 불러들이며 5위에 올랐다. 아내를 죽인 자들을 직접 처단하기 위해 최첨단 두뇌 ‘스템’을 장착한 남자의 폭주를 신선한 액션 연출로 펼쳐냈다.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18일 오후 평양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2시간 동안 진행된 남북정상회담 첫날 회의의 키워드는 비핵화, 북방한계선(NLL), 이산상봉 등으로 정리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19일 이틀째 회의를 앞둔 가운데 회담의 구체적인 내용은 즉각 알려지지 않고 있다. 그러나 회담 전 우리 정부 당국자들의 설명에 비춰 볼 때 비핵화와 남북 간 군사적 긴장 완화, 남북관계 발전 방안 등이 두루 논의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우선 비핵화와 관련, 북미 후속 대화 재개로 연결될 수 있는 구체적 조치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을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 5일 평양을 다녀온 특사단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실천적 방안 협의’가 이번 정상회담 의제가 될 것으로 예고한 바 있다.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방북에 앞서 성남 서울공항 환담장에서 “이번 방북으로 북미대화가 재개되기만 한다면 그것 자체가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 재추진 등으로 북미 양측이 다시 대좌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구체적 비핵화 조치가 이번 정상회담의 의제가 될 것으로 이미 예고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따라서 방북 첫날 남북정상회담에서 북한이 강하게 요구해온 종전선언과 연결할 추가 비핵화 조치에 대한 논의가 심도 있게 이뤄졌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MCLEAN, Virginia, Sept. 18, 2018 PRNewswire=연합뉴스) Mars is changing how it does business―one year from the launch from its ‘Sustainable in a Generation’ Plan. 마이바흐 S600 풀만 가드는 6인승 방탄 리무진 모델로 나오는 양산 차량이다. 마이바흐는 벤츠가 생산하는 차량 중 최상급 모델에 붙는 브랜드다. 방탄 기능이 기본으로 탑재돼 차량 바로 밑에서 15㎏의 TNT가 터지거나 총에 맞아도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됐다. 방화 기능도 뛰어나 바로 옆에서 화염방사기를 쏴도 견뎌내며, 펑크가 나도 주행이 가능한 ‘런플랫 타이어’를 장착해 타이어가 터져도 시속 80㎞로 100㎞까지 달릴 수 있다. 무게가 5t에 가격은 8억∼10억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 파리시(市)의 2인자가 안 이달고 시장과 전기차·자전거 공유시스템, 대중교통 전면무료화 추진 등 주요 정책노선을 놓고 갈등하다 전격 사퇴했다. 브뤼노 쥘리아르 파리시 수석부시장은 17일자(현지시간) 일간 르 몽드와 인터뷰에서 이달고 시장과 주요 정책들을 놓고 이견이 심각해 수석부시장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쥘리아르 부시장은 파리시의 2인자로 사회당 출신의 안 이달고 시장을 보좌해 파리시의 정책 전반을 총괄해왔다. 그는 “행정의 방법과 지향점에서 이견이 심각했다. 상호보완적이던 (이달고 시장과의) 관계가 양립 불가능한 수준으로 악화됐다”며 실망감을 토로했다. 특히, 파리의 전기차 공유시스템인 ‘오토리브'(Autolib)와 공유 자전거 ‘벨리브'(Velib)의 실패와 관련해 이달고 시장에 대한 깊은 불신을 드러냈다.

오토모빌리티LA는 자동차 산업의 혁신 사례를 쇼케이스하는 연례행사로서 변화를 거듭하는 본 업계에서 벌어지는 토론의 확대가 그 목표이다. 본 행사에는 매년 최고의 자동차 제조사, 기술 회사, 설계자, 기업가, 정부 관리 등이 참가한다. 화요일에 열리는 오토모빌리티LA 콘퍼런스 참석자들은 다양한 전문가들로부터 관련 정보를 얻고 자동차 기술 전시장를 살펴보며 오토모빌리티LA의 톱텐 오토모티브 스타트업 대회와 해커톤 대회의 수상자들을 만날 수 있다. 수요일과 목요일에는 유수의 기존 자동차 제조사와 스타트업들의 신차 공개와 수상 발표 및 여러 네트워킹 행사가 예정되어 있다. 서귀포시 표선면 제주민속촌에서도 22∼26일 추석 민속 체험행사를 운영한다. 제주 전통음식인 기름떡 만들기, 떡메치기, 달고나 만들기 등을 직접 해보고 맛도 볼 수 있다. 윷놀이, 전통그네 타기, 지게발 걷기, 동차타기, 투호놀이, 팽이치기, 굴렁쇠 굴리기 등 민속놀이 체험은 물론 민속연, 대나무 바람개비, 제기, 딱지 등 민속놀이 기구를 만들어볼 수도 있다. 민속촌 전속공연팀과 함께하는 낮은 줄타기, 버나 돌리기, 민속 타악기 연주, 민속 공연 등 풍물한마당도 펼쳐진다. 행사 기간 한복(개량한복 포함)을 입고 제주민속촌을 찾으면 입장료를 50% 할인받을 수 있다. 본태박물관도 23∼26일 추석 연휴 이벤트를 준비했다. 추석 당일 어린이 관람객(36개월 이상 초등학교 6학년 이하)을 대상으로 무료입장 이벤트를 진행하며, 투호·제기차기·팽이 등 민속놀이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한다. 넥슨컴퓨터박물관은 추석 연휴인 25∼26일 이틀간 ‘추석N박물관: 쇼미더비트’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 이벤트는 가상현실(VR) 리듬액션 게임을 활용한 서바이벌 방식 게임 대회다. 모든 참여자에게는 소정의 기념품이 주어지며, 보너스 스테이지 진출자와 최고 득점자에게는 특별한 선물을 준다. 이벤트는 오후 2시에 시작되며 행사 시작 30분 전부터 박물관 3층에서 선착순으로 참가 접수를 한다. The Expo featured joint booths of the Arkhangelsk, Astrakhan and Kaliningrad regions, Karelia and Tatarstan and the Azov and Black Sea fishery basin, as well as national booths of Norway, Iceland, Morocco and Argentina. Its 13,000 square meters hosted 180 companies, including 122 from Russia. Russian Fish, Russia’s first fish fast-food restaurant, operated in the expo area. 과거의 프레임에 갇혀 예단하며 사물을 객관적으로 보지 못하는 함정에 우리가 빠질 수 있다. 민족의 운명이 달린 북핵 문제는 해결 가능성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온갖 방법은 다 두드려 봐야 한다. ‘김정일 프레임’에 갇혀 북한을 제대로 보지 못하고 있지는 않은지, 검증은 해 봐야 하지 않겠느냐는 얘기다. (황재훈 논설위원) 송고 신미양요는 출장마사지 1871년(고종 8년) 미국 군함이 강화도에 쳐들어와 일어났다. 5년 전인 1866년(고종 3년) 미국 상선 제너럴셔먼호가 대동강에서 군과 민의 공격으로 불타버리자 이를 문제 삼아 미군 함대가 급파되면서 일어났다. 미군 함대는 강화해협 측량을 한다며 강화해협으로 들어섰고 이때 서로 간에 맹렬한 포격전이 벌어졌다. 미군은 강화군 길상면의 초지진에 상륙했고 이 과정에서 아군 53명이 전사하고 미군도 3명이 전사하고 10여명이 다치는 등 치열한 전투가 벌어졌다. 지금은 치열한 전투가 벌어진 역사를 뒤로 한 채 잘 정비돼 알음알음 찾아오는 여행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반대 의견을 충분히 경청하고 고려해야 한다는 점은 초등학생 학급회의에서도 지켜질 것 같은 당연한 원칙이지만 실제 의사결정 상황에서는 이런저런 이유로 종종 간과되거나, 건너뛰거나, 무시되고 있다. 그렇기에 영국의 경제학자 노리나 허츠는 ‘최고 이의 제기자(Challenger in Chief)’와 같은 역할의 제도화가 필요하다고 역설한다. 모두가 찬성할 때 반대 목소리를 내기는 더 쉽지 않다. 일종의 동조 압력 때문이라고 할 수도 있다. 경영학자 피터 드러커는 “조직이 혁신과 헌신을 촉진하길 원한다면 반대 의견을 꺼낼 수 있는 건전한 문화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 솔직하고 건설적인 의견 충돌을 장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는 오는 10월 5일 ‘하남 감일 스윗시티 B5블록 10년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한다고 19일 밝혔다. B5블록은 하남시 감일동, 감이동 대지 면적 4만2천4㎡, 전용면적 74㎡∼84㎡, 지상 26∼28층 규모이며, 이번 공급은 74A㎡ 62가구, 84A㎡ 264가구, 84B㎡ 191가구 등 총 3가지 타입, 517가구로 공급된다. 수요자 선호도가 높은 중소형 위주로 구성됐으며, 입주는 오는 2020년 1월 예정이다. 단지 내에는 CCTV 시스템, 홈네트워크시스템, 무인 택배 시스템, 세대 환기 시스템 등 편의 시스템이 구축됐으며, 각 세대 내에도 일괄 소등스위치, 디지털 온도조절기, 음식물 탈수기 등의 시스템을 더해 편리성을 높일 예정이다. 특히 송파, 강남 생활권으로, 편리한 생활 인프라를 누릴 수 있으며, 롯데월드, 가든파이브 및 올림픽공원 등도 인접하다. 단지가 들어설 하남 감일지구는 서울 외곽순환도로 서하남IC, 서울∼세종 간 고속도로와 가까워 수도권 이동이 편리하며, 송파구청에서 4∼5㎞ 거리에 자리 잡고 있다. 또한, 천마산과 금암산 등 녹지환경이 풍부해 여유로운 생활이 가능하다. 대규모 택지개발지구로 지정된 곳인 만큼 각종 편의시설과 기반시설이 확충되고 있다. LH 관계자는 “10년간 저렴한 가격으로 거주할 수 있으며, 전세금을 올려받거나 이사 걱정도 없다”면서 “10년 후 분양 우선순위를 얻을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고 말했다. 공급과 관련한 더 자세한 내용은 LH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연합뉴스) 송고

Dr Riady는 “Bowsprit 인수는 다각화된 REIT로 구성된 상당 규모의 자산관리 플랫폼을 구축하기 위한 자사의 지속적인 전략의 일환”이라며 “Bowsprit와 Frist REIT는 자사의 REIT 포트폴리오가 보유한 지원, 네트워크, 관리 기술 및 노하우를 활용할 수 있다. 자사는 예측 가능한 미래에 자산의 총 관리자산을 두 배로 키우고자 하는 목표에 더 가까워지기 위해 자사 자산관리 플랫폼의 총 관리자산을 계속 증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육군은 같은 해 7월에는 조천읍 교래리 부근에 네 번째 비행장을 건설했다. 이전과 달리 해안지역이 아니라 내륙에 만들어진 비밀 비행장이다. 계획상 활주로는 1천m×100m와 900m×50m 2개다. 그 외 비행병 수용동굴 200명분, 연료동굴 연료 400통, 탄약 5t, 비행기 격납 동굴 12기분 등도 계획했다. ‘특공기’ 즉 가미카제를 띄우기 위한 비행장으로 파악됐다. 이 비행장은 현재 대한항공 정석비행장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마지막 비행장은 4·3 사건 당시 서귀포시에 건설됐다. 현 서귀포시청 건물을 중심으로 동쪽으로 동홍천까지, 서쪽으로 선반내까지 잔디밭 비행장이었다. 오광협(85) 전 서귀포시장은 “4·3 당시 경찰이 서귀포 지역에 100사령부를 창설하고 비행장을 건설, 경비행기를 이용해 산악지대 시찰 등에 활용했다”고 설명했다. 이 비행장에는 1956∼1957년 대만의 제트기 1대가 착륙하다 폭발하기도 했다고 한다. 4·3 사건이 마무리되고 1970년대 중반에 비행장 부지들이 민간에 분양됐다. 현재 제주국제공항과 정석비행장만 운영되고 있다. 아직도 많은 일제강점기 흔적을 간직한 알뜨르비행장은 국방부가 소유한 채 공군 탐색부대 등을 건설하려고 하고 있다. 진드르비행장과 서귀포 비행장은 역사 속으로 완전히 사라졌다. ◇ 하늘과 땅, 바다에서 ‘가미카제’ 특공작전 일본군은 패전의 기색이 역력해지자 ‘본토 결전’에 착수했다. 1945년 3월 20일 ‘결호작전 준비요강’에 따라 북부 홋카이도의 ‘결1호 작전’부터 남부 규슈의 ‘결6호 작전’이 세워졌다. 그리고 유일하게 본토가 아닌 제주를 주무대로 상정한 ‘결7호 작전’이 수립됐다. 이어 7월 13일 육·해군 공통 ‘결호 항공작전에 관한 육·해군 중앙협정’ 별책이 내려졌다. 항공작전에서는 “주로 특공전법으로 미군의 상륙선단을 격멸한다’고 정했다. 미군이 제주도 상륙작전을 개시하면 가미가제의 자폭 공격으로 섬멸하라는 명령이다. 다음 날은 ‘결호작전에 있어서의 대전차 전투 요강’이 내려졌다. 육상전투의 요점이 적의 근간 전력인 전차 격멸에 있음을 중시해 ‘일사필쇄의 특공에 의한 육박 공격’을 하라고 지시했다. 병종을 불문하고 직접 폭탄을 안고 달려가 자폭하며 적을 무찌르라는 것이다. 풀리시 신부는 지역사회를 장악한 마피아에 맞서다가 1993년 9월 15일 자신의 56번째 생일에 자택 현관에서 마피아 암살자들의 총에 맞아 숨졌다. 범인 중 한 명은 풀리시 신부가 피살 직전에 미소를 지으며 “올 줄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고 증언했다. 2012년 베네딕토 교황은 풀리시 신부를 ‘순교자’로 선언하고 이듬해 복자(福者)품에 올렸다. 시복은 성인 반열에 오르기 전 마지막 공식 단계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미사 후 풀리시 신부가 숨진 장소를 찾아 헌화했다. 또 교황은 1992년 마피아 폭탄 공격 장소도 예정에 없이 방문해 헌화하고 기도했다. 당시 폭탄공격에서 치안판사 조반니 팔코네와 그의 부인, 경찰관 3명이 사망했다.지역 선관위에 권고…”개표 보고서 왜곡, 유권자 매수 등 부정”(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극동 연해주 주지사 선거 2차 투표 개표 결과를 두고 부정 논란이 불거져 중앙선거관리위원회(중앙선관위)가 선거 무효화를 결정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중앙선관위는 19일(현지시간) 연해주 주지사 선거 결선투표 결과를 무효로 하고 3개월 뒤 재선거를 하도록 연해주 지역 선관위에 권고했다. 중앙선관위는 결선투표에서 표 끼워 넣기, 개표 보고서 왜곡, 유권자 매수 등의 광범위한 부정이 저질러져 선거 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며 이같이 결정했다. 앞서 누네스 장관은 지난달 에콰도르와 볼리비아 외교장관을 만난 자리에서도 남미의 결속을 위해 남미국가연합을 활성화해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하고 외교적 노력을 다하기로 했다. 남미대륙 12개국이 모두 회원국으로 참여하는 남미국가연합은 지난 4월 아르헨티나·브라질·칠레·콜롬비아·페루·파라과이 등 우파 정부가 들어선 6개국이 탈퇴 의사를 밝히면서 위기를 맞았다. 이반 두케 콜롬비아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방송 연설을 통해 남미국가연합 탈퇴를 공식 선언하면서 6개월 후에 발효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포스 터치 센서 기업 하이딥과 함께 7인치 대면적 센서를 스마트폰에 장착해서 실시간 압력 분포도 확인했다. 유재영 박사과정은 “다양한 실제 사용 환경에서도 높은 신뢰성 수준에서 동작했다”며 “사용자 터치 인터페이스와 웨어러블 기기에 널리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성과를 담은 논문은 지난 6일 어드밴스드 펑셔널 머티리얼즈(Advanced Functional Materials) 온라인판에 실렸다.

문재인정부가 출범한 지 1년이 지났다. 그동안 공직사회는 과연 얼마나 변했나. 여전히 만족스럽지 않다. 정책 입안 과정에서 부처 내에서 혹은 청와대와 부처 간에 충분한 토론은 이뤄졌는지, 반대 의견은 제대로 고려했는지 의심스러운 설익거나 급해 보이는 정책들도 눈에 띈다. 정책 결정 시 집단적 확증편향의 오류에는 빠지지 않았는지 내부에서 따지고 또 따져봐야 한다. (뉴욕 2018년 9월 18일 PRNewswire=연합뉴스) 세계적인 라이브 브랜드 스토리텔링 대행사 INVNT가 회사의 새로운 직책인 PR&마케팅 이사로 Brea Carter를 임명하면서 팀 확장을 이어갈 것을 발표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류현진은 언제나 빅게임 피처였다. 강한 담력으로 투구를 컨트롤할 수 있는 능력을 지녔다.” 환구망은 또 애플의 출시 발표회에서 이 같은 행위는 무슨 뜻이냐며 의문을 제기했다. 이에 대다수 누리꾼들은 환구망 입장에 동조하지 않고 ‘중국인이 서로 단결하고 나라를 사랑한다면 미국 제품을 사용하지 않아야 하는 것 아닌가’, ‘이런 일을 자꾸 끄집어내는 것은 정말 창피한 일인 것을 아는지’, ‘허구한 날 말장난만 하고 있느냐? 대만에 중국을 추가한다고 너희(중국) 것이 되느냐’며 조롱을 퍼부었다고 자유시보는 전했다. 한편, 한 누리꾼은 버진아일랜드에 미국을 표시하는 것은 미국령과 영국령을 구분하기 위한 것으로 같은 미국 자치령인 푸에르토리코는 그런 혼란을 야기하지 않아 미국을 표시하지 않았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송고 이 단체는 19일(현지시간) 보고서를 통해 예멘 남서부 주요 항구도시 호데이다를 통한 식량과 연료 공급이 큰 차질을 빚으면서 전례 없는 규모의 기아를 초래할 수 있다는 경고를 했다고 AFP와 로이터통신 등이 전했다. 최근 약 100만 명의 어린이가 추가로 기아 위험에 놓이면서 위기에 놓인 어린이는 520만 명으로 늘었다는 것이다. 이런 상황은 예멘 정부군과 사우디 주도 연합군이 후티족 시아파 반군 점령하의 예멘 제2의 항구도시 호데이다에 대한 공격을 재개, 부분 봉쇄에 들어갔기 때문이다. 2014년 이래 반군이 장악 중인 호데이다는 예멘으로 오는 구호품, 식량, 의약품, 연료의 70% 이상이 유입되는 물류 요충지다. 유엔은 이곳을 거점 삼아 식량과 구호물자를 공급하지만, 사우디는 이곳을 통해 이란 무기가 반군 쪽으로 흘러가고 있다고 의심한다. 유엔이 평화회담을 추진하면서 호데이다를 둘러싼 전투가 2달 가까이 중단되기도 했으나 이달 초 반군의 불참으로 회담이 무산되면서 전투는 재개됐다. 후티 반군은 정부군과 사우디 주도 연합군이 호데이다 공격을 재개하면서 교묘하게 식량 창고를 노리고 있다고 비난했다. 현지 의료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17일 이후 호데이다 주변 전투로 반군 40명이 숨졌다. 세이브 더 칠드런의 헬레 토르닝 슈미트 대표는 “수백만 명의 어린이가 음식이 언제 올지, 혹은 오기나 할지를 모르는 상황”이라며 “예멘 북부의 한 병원을 방문했을 때 아기들은 먹지를 못해 기진맥진해 있었고 울 힘도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전쟁으로 인해 폭탄과 기아, 콜레라 같은 예방 가능한 질병 등 여러 위협에 직면하면서 예멘 어린이 전체 세대가 숨질 위험에 처해 있다”고 경고했다. 유엔은 호데이다에서 큰 전투라도 벌어진다면 식량 공급이 막혀 840만 명의 생존에 위협이 될 수 있다고 우려해왔다. 유엔 세계식량계획(WFP)도 지난 14일 호데이다 항에서 인도주의 구호활동을 겨냥한 포격과 공습이 전개되고 있다며 식량 배급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호소한 바 있다. 예멘 내전이 2015년 사우디를 포함한 외국의 개입으로 확대되면서 그동안 1만여 명이 숨졌다. 영양부족과 질병, 열악한 보건 상태로 숨진 사람만도 수천 명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걸그룹 이엑스아이디(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걸그룹 이엑스아이디(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걸그룹 이엑스아이디( 송고삼성화재, JT 3-0으로 완파하고 준결승 막차우리카드-KB손해보험·삼성화재-현대캐피탈 준결승 격돌 — 탈북민 유입 추세는. ▲ 90년대 초반까지는 탈북민 수가 연간 10명 안팎이었다. 90년대 중·후반 북한의 ‘고난의 행군’을 거치면서 2011년까지 급격한 증가추세를 보였다. 당시 남한 사회로 유입된 탈북민 수는 연간 3천 명을 웃돌았다. 2012년 김정은 체제가 들어서면서부터 국경경비 강화, 식량난 완화 등으로 감소세로 돌아섰다. 근년에는 유입자 수가 연간 3천 명 이하다. 탈북민 가운데 여성이 70~80%, 6~20세의 어린이와 청소년 비율은 15% 정도다. 프랑스 군함을 맞아 벌인 병인양요(1866년)와 미군 군함과 맞서 수많은 희생자를 냈던 신미양요(1871년)의 배경지다. 병인양요는 조선이 1866년(고종 3년) 천주교 신자 수천 명을 처형하는 등 박해를 하자 프랑스군이 프랑스군 함대가 1천여명의 병력으로 강화도를 침략해 강화도 외규장각 도서 등을 훔쳐 달아난 사건이다.

SEU-TUBS(중국 둥난 대학 / 브라운슈바이크 기술 대학) 팀이 작물 줄기를 혼합해 주택에 사용할 벽돌을 만들었다(줄기 혼합비율 65%). 이렇게 만들어진 벽돌은 일반 주택용 벽돌보다 더 단단하고 가볍다. THU(칭화대학) 팀은 빗물을 식수로 효율적으로 전환하기 위해 집수와 자동 세척 시스템을 통합했다. B&R(홍콩 대학 / 베이징 토목공학 및 건축 대학) 팀이 설계한 (S)LOW House는 사람들이 자연과 단순한 삶으로 돌아가도록 장려한다. XJTU-WNEU-POLIMI(시안교통대학 / 웨스턴 뉴잉글랜드 대학 / Politecnico di Milano) 팀이 설계한Generations는 고령자를 위한 빌라 주택단지와 스마트 홈 설계에 중점을 뒀다.(서울=연합뉴스) 김현재 기자 =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와 셰릴 샌드버그 최고운영책임자(COO)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엘리엇 슈래지 정책ㆍ커뮤니케이션 담당 부사장(57)이 회사를 떠난다.유연탄 하산-나진 거쳐 포항 운송…”남북관계 긴장에 영향 안받을 것” (서울·모스크바=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유철종 특파원 = 남·북·러 협력 사업인 나진-하산 프로젝트의 사업 타당성을 확인하기 위한 시범 운송이 송고 한국당 이장우 의원은 취업자 수 증가 폭을 포함해 최근 악화한 고용지표를 나열하고 “(최저임금을) 급격히 올리기 때문에 국민들 한쪽에서 곡소리가 나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는 피눈물을 흘리는데 이 정부는 눈물을 닦아줄 생각을 안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이 후보자는 “고용 문제가 엄중한 상황”이라며 “고용정책과 노동정책의 균형이 있어야 하고 사용자와 근로자의 관계에서도 균형적 시각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김동철 의원도 “기업과 시장이 감당할 수준에서 최저임금이 결정돼야 한다”며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는 친기업 입장에서 (최저임금 인상을) 너무 인색하게 했고 이 정부는 시장 현실을 너무 무시하며 이상만 좇는 게 문제”라고 쓴소리를 했다. 야당 의원들은 이 후보자의 비상장주식 취득을 둘러싼 의혹 등을 거론하며 도덕성 문제도 파고들었다. 강효상 의원은 이 후보자가 바이오 기업 ‘에이비엘바이오’ 비상장주식 취득 과정에서 내부 정보를 이용했을 의혹을 제기하고 “사실로 밝혀지면 사퇴할 용의가 있는가”라며 압박했고 이 후보자는 “그러겠다”고 답했다. 이장우 의원도 이 후보자의 주식 취득 과정을 집중적으로 캐물었고 이 후보자는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서 열린 배우자 동창 모임에서 주식의 추천을 받았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이 의원은 “이런 고급 정보는 내부자나 고위공직자, CEO(최고경영자)가 아니면 줄 수 없다”며 “(해명이)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IELTS on computer의 결과는 시험의 모든 네 개의 부분이 완전하게 끝난 후 5~7일 사이에 발표됩니다.(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은 이어도 해양과학기지, 신안 가거초 해양과학기지, 옹진 소청초 해양과학기지가 유엔 산하 ‘대양관측망 네트워크(OceanSITES)’에 등록됐다고 18일 밝혔다. 트럼프 행정부가 문 대통령의 중재를 거쳐 나온 북한의 이번 비핵화 방안에 대해 최종적으로 어떤 평가를 하느냐 여부를 가를 바로미터는 2차 북미정상회담 추진 문제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북한이 이번에 내놓은 ‘답’을 비핵화를 향한 ‘의미 있고 검증 가능한 조치’라고 결론 내린다면 내주 한미 정상회담 후 2차 북미정상회담 추진 작업이 급물살을 탈 것이라는 관측에서다. 이 경우 당장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도 재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이 연내에 서울 답방을 하기로 한 상황에서 논의가 순조롭게 진행되면 올 하반기 ‘남북→한미→북미→남북’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가 숨 가쁘게 돌아가면서 한반도 항구적 평화체제의 문을 열 연내 종전선언 가능성도 그만큼 커질 전망이다. 반면 미국 측이 북한의 이번 의지 표명이 ‘눈높이’에 미달한다는 판단을 최종적으로 내린다면 비핵화 교착 국면이 예상보다 길어질 가능성이 있다. 특히 그동안 북미 비핵화 협상에 회의적 반응을 보여운 미국 의회에서 제동을 걸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다만 북미 양측 모두 판을 깨길 원하지 않는데다 오는 11월 예정된 중간선거 일정도 변수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북미가 결국 접점 마련에 나서지 않겠느냐는 분석도 만만치 않다. “북측 요구 무리하다 생각 안 해, 남북 간 대화단절이 문제”(파주=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개성공단 기업인들이 송고전문가들 “꼭 그렇진 않아…통계상 여름-겨울 기온 상관도 낮아””온난화로 폭염·혹한 가능성 커진 건 사실” 28일 중국공산당신문망(中國共産黨新聞網) 등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이하 당 중앙)는 개정된 당기율 처분조례에서 시 주석의 핵심 지위와 당원의 충성심, 엄격한 당 관리를 강조했다. 관영매체들은 이번 조치가 복잡한 국내외 정세에서 당의 지도력을 강화할 것이라는 관측통들의 견해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런 조치는 미국과의 무역전쟁이 장기전에 접어들고, 시 주석이 의욕적으로 추진해온 ‘일대일로(一帶一路:육·해상 실크로드) 전략’의 부작용에 대한 비판이 국제적으로 제기되는 등 당원들 사이에 당 지도력이 흔들릴 기미를 보이는 데 따른 대응으로 풀이된다. 개정된 조례는 2015년 10월 도입된 기존 조례에 11개의 신설 조항을 넣고 65개 조항을 수정해 이뤄졌다. 신설 조항의 대부분은 정치기율 위반, 특히 당 중앙에 대한 불충 및 부패행위에 대한 처벌 내용을 담고 있다. 관련 조항은 정치적 유언비어 유포, 공산혁명 영웅 열사의 이미지 훼손, 당에 대한 불충 행위, 종교활동을 통한 소수민족 통합 파괴 등을 할 경우 당적을 박탈하도록 규정했다. 주요 원칙과 관련해 당에 동의하지 않거나 언행을 통해 폐해를 유발하는 당원은 경고를 받고, 심각한 경우 당적 박탈을 당할 것이라고 새 조항은 밝혔다. 또 중앙 차원의 정책을 강력히 실행하지 않는 당 간부는 처벌받게 된다고 지적했다. 관변학자인 쑤웨이(蘇偉) 공산당 충칭(重慶)당교 교수는 특히 조례가 종교를 신봉하는 당원에게 처벌을 가하는 조항을 도입한 것에 대해 “종교를 믿는 당 간부가 정책을 왜곡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개정조례는 또한 부패와의 싸움을 강조해 금융활동·빈곤퇴치 상의 부패, 형식주의·관료주의·쾌락주의·사치 등 ‘4가지 형태의 퇴폐’ 행위에 대한 처벌을 상세히 규정했다. 이에 따르면 사적 대출로 큰 이익을 추구하거나 직장에서 얻은 정보를 이용해 주식거래에 관여하는 당원은 심각한 경우 당에서 축출된다. 또 빈곤퇴치기금 할당 시 정부 자원을 부당하게 이용하거나 친구·친척에게 편의를 봐주는 당원도 심각한 경우 마찬가지 처벌을 받는다. 이 같은 처벌 규정은 최근 수년간 실시한 빈곤퇴치 사업 중 상당수 지역에서 기금의 편의적 운영사례가 적발돼 마련한 것으로 보인다. 관영 신화통신은 26일 “새 조례가 ‘시진핑의 신시대 중국 특색 사회주의 사상과 제19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대회) 정신을 전면적으로 실행한다”고 찬양했다.

조선 전기의 문신이자 농학자였던 강희맹(姜希孟)이 명나라에서 연꽃 씨를 가져와 심은 것이 시초라고 한다. 또 관곡지 주변 19.3ha의 논에 연꽃테마파크가 조성돼 방문객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가을의 문턱인 지금 연꽃 대부분이 사그라져 아쉽다. 하지만 오히려 지금 한창 맵시를 뽐내는 연꽃이 있다. 바로 열대지방에서 자라는 빅토리아 연꽃이다. 큰가시연꽃이라고도 불리는 이 연꽃의 원산지는 가이아나와 브라질의 아마존 유역이다. 연꽃테마파크 곳곳에 자리잡고 있는 게 아니라 한 구역에서만 자라고 있다. 해외 다큐멘터리 영상에서 봤던 것처럼 맨 끝 가장자리가 접시처럼 접혀 올라와 물에 뜨기 쉬운 모양이다.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공장에서 기계를 점검하던 근로자가 작동하던 기계에 끼여 숨진 사고와 관련, 안전조치 의무를 소홀히 한 혐의로 사업주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 송고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위성백 신임 예금보험공사 사장은 금융기관 부실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한 정보 수집과 리스크 감시·관리 강화를 18일 주문했다. 위 사장은 이날 취임사에서 “교통경찰은 교통사고 원인을 분석해 대책을 수립하는 것이 위반자를 처벌하는 기능 못지않게 중요하다”며 예보의 금융기관 위험 감지 기능을 강조했다. 위 사장은 이어 “예금보험공사의 차등 보험료율 제도를 정치하게 발전시키는 등 부실 사전예방 시스템 구축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시스템적으로 중요한 금융기관(SIFI)에 대한 특별관리체계를 조속히 구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위 사장은 이어 “예금보험제도 목적이 금융시스템 안정과 함께 금융소비자 보호에 있다는 점을 인식하고 예금보험제도를 운용할 필요가 있다”며 취약계층 보호 등 포용적 금융을 적극적으로 실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행정고시 32회로 공직에 입문한 위 사장은 기획재정부 국고국장, 더불어민주당 수석전문위원 등을 지냈다. ▲ 기업은행[024110]은 19일 더존비즈온[012510]과 ‘중소기업을 위한 디지털 금융 구현 관련 업무협약’을 맺었다. 협약에 따라 중소기업 관련 빅데이터를 활용, 은행 방문과 서류 제출 등 대출 절차를 간소화하고 신용평가 정확도를 높이는 사업을 추진한다. (서울=연합뉴스) 송고국방부 보고서 “국내외 작전 수행 어려움 갈수록 커질 우려”(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캐나다 공군의 전투기 등 각종 항공기 조종사가 적정 인력 수준에 미달, 국내외 작전 임무 수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캐나다 통신이 18일(현지시간) 전했다. 이 통신은 국방부 내부 보고서를 인용해 공군이 조종사의 적정 인원을 1천580명으로 정하고 있으나 현재 확보·운용 중인 조종사가 이에 미달, 17% 선인 275명이 부족한 상태라고 밝혔다. 또 항법사와 기기 운용 요원, 지상 정비 인력도 적정 수준보다 부족한 것으로 공군은 판단하고 있다고 통신은 말했다. 이에 따라 공군의 국내외 각종 작전 임무 수행에 애로를 겪고 있으며 향후 20년 내 인력 부족 해소가 주요 과제가 될 것으로 지적됐다. 현재 공군은 문제 해결에 최선을 기울이고 있어 작전 수행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지는 않고 있으나 앞으로 공군 전력 운용에 압박을 증가시킬 것이라고 통신은 분석했다. 이와 관련, 에릭 케니 공군 작전국장은 “현행 작전 능력과 수행을 위해 병력 충원과 훈련, 유지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그러나 향후 20년 내 우리에 필요한 수준으로 병력을 완비하는 일이 큰 도전으로 다가올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캐나다 공군은 이라크, 라트비아, 말리, 우크라이나 등 해외 작전 임무에 투입돼 있으며 특히 루마니아에는 CF-18 전투기가 배치된 것으로 알려졌는데, 공군 인력 부족 사태는 현지에서 활동 중인 각종 항공기 운용에 애로를 초래한다고 통신은 설명했다. 또 국내의 정찰·구조 임무와 북미 방공 작전에도 지장을 겪는 것으로 전해졌다. 케니 국장은 앞으로 공군에는 새로운 전력으로 드론이나 신형 전투기 등 신종 항공기가 계속 도입될 예정으로 이를 위한 운용·유지 인력 수요가 더욱 커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공군은 전력 유지 대책으로 기존 인력에 대한 세금 경감이나 가족을 위한 근무 조건의 지원 및 혜택 등을 제공하는 한편 고령 인력의 재충원에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그는 설명했다. 그러나 현재 공군이 배출하는 신규 조종사가 매년 115명에 이르지만 최근 들어 민간 항공사로 이직하는 조종사들이 늘어나는 등 인력 수급에 애로가 불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오는 2021년까지 새로운 인력 수급 체계를 갖출 계획이지만 4~8년에 이르는 조종사 양성 기간 등을 고려하면 상당 기간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고 통신은 지적했다. 경기를 마치고 만난 신화용은 “후반전 아드리아노의 페널티킥 땐 이번 시즌 잘 막았던 순간을 기억하며 기에 눌리지 않으려 했다”면서 “연장전에서는 지지 않는다는 확신이 있었고, 승부차기로 가면 이길 거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요즘은 선수들이 어느 한쪽이 아니라 중앙으로도 차니까 스타일을 많이 분석한 게 도움이 된 것 같다”며 “세상이 좋아져서 이름만 쳐도 자료가 많이 나온다. 그런 것들을 많이 보는 게 도움이 된다”며 미소 지었다. 이어 “비결을 다 공개할 수는 없지만, 이운재 코치님이 ‘끝까지 기다리라’고 조언해주셨다. 골키퍼 움직임을 보고 차는 선수가 늘어서, 기다렸다가 침착하게 반응한 게 주효했다”고 귀띔했다. 포항 스틸러스 시절부터 대한축구협회( 송고.

◇ ‘아…사라호’ 태풍에 떠밀리듯

◇ ‘아…사라호’ 태풍에 떠밀리듯 북상한 66가구 1959년 9월 17일 오전, 당시 24살이었던 정씨는 추석 차례를 막 지낸 후 쏟아지는 빗줄기를 걱정스레 바라보고 있었다. 비는 그칠 줄 모르고 더 세차게 내려 경북 울진군의 작은 마을을 통째로 삼켜버렸다. 물살에 휩쓸려 통째로 떠내려가는 초가집 지붕 위에서 살려달라고 외치는 사람들을 정씨는 그저 바라만 볼 수밖에 없었다. 옆집 누렁소도 슬피 “메~” 소리를 내며 홍수에 떠내려갔다. 이날 남해안에 상륙해 동해로 빠져나간 태풍은 한국전의 상흔이 채 아물지도 않은 상태에서 무려 2천여억원의 재산 피해와 849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태풍 ‘사라호’는 이처럼 한국 재난 역사에 악몽으로 남았다. 당시 선박 1만1천704척이 파손되고 사망자 외에도 2천533명이 실종됐으며 이재민도 37만3천459명이나 됐다. 정씨가 살던 울진군(1963년 행정구역이 강원도에서 경상북도로 변경) 기성면과 인근 온정면, 평해면, 근남면 일원에서도 많은 주민이 태풍으로 터전을 잃었다. 그해 혹독한 겨우살이를 한 이들에게 이듬해 초 반가운 소식이 찾아왔다. 홍창섭 당시 강원도지사가 농토 개간에 충분한 장비와 지낼 양식 지원을 약속하며 철원군으로의 이주를 권한 것이다. 농토가 있는 사람들은 다시 농사를 지으면 된다는 희망이라도 있었지만, 소작농과 날품팔이를 하던 이들은 살길이 막막했다. 봄이 시작되던 1960년 4월 3일, 울진 주민 66가구, 370명은 줄지어 선 군용트럭 20여대에 올라 평생을 살아온 고향과 작별했다. INVNT 소개 2008년 Scott Cullather와 Kristina McCoobery가 설립한 INVNT는 세계 최고의 라이브 브랜드 스토리텔링 대행사가 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모든 것에 도전’하는 회사의 포지셔닝 진술은 펩시, 삼성, 머크, 제너럴 모터스, 서브웨이 및 ESPN 같은 고객사가 와해성을 띠면서도 잊히지 않고 전파되는 브랜드와 메시지에 관한 브랜드 이야기를 공유하도록 지원한다. ‘The tribe’는 사람들이 끊임없이 언급하는 이야기와 브랜드 체험을 구상하는 INVNT의 다양하고 재능있으며 창의적인 팀을 가리키는 용어다. INVNT 지사는 뉴욕, 런던, 시드니, 디트로이트, 샌프란시스코, 워싱턴 D.C. 및 스톡홀름에 전략적으로 위치한다. 추가 정보는 http://invnt.com/을 참조한다. 김 위원장의 이런 결단과 노력은 어렵게 성사된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의 외교적 성과를 살릴 뿐 아니라 북미관계를 개선하지 않고서는 남북 및 북중 관계의 진전도, 외부의 지원과 외자 유치 등을 통해 경제성장을 이루려는 국정목표의 실현도 어렵다는 점은 인식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김정은 위원장은 올들어 한반도 평화를 위한 대장정에 나서면서 4월 노동당 제7기 3차 전원회의에서 ‘핵·경제병진’ 노선을 포기하고 경제성장을 위한 ‘경제건설총력집중’이라는 국정목표를 공표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모든 공장·기업소들에서 생산 정상화의 동음이 세차게 울리게 하고 전야마다 풍요한 가을을 마련하여 온 나라에 인민들의 웃음소리가 높이 울려 퍼지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북미 간 협상이 삐걱거리며 좀처럼 출구를 마련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미국의 대북제재 수위는 갈수록 높아지고 있고 북중 및 남북 협력을 경제성장의 동력으로 삼으려는 목표 실현도 갈수록 어려운 상황이다. 비핵화 실현을 통해 북미관계가 해소되지 않고서는 자신이 꿈꾸는 인민의 행복한 삶의 실현이 불가능하다는 인식은 김정은 위원장의 조심스러운 비핵화 조치로, 비핵화 의지 과시로 이어지는 셈이다. ▲ 개인의 역할이 가장 크다. 이 문제만큼은 정부가 단독으로 해결하는 데 한계가 있다. 개인 한 사람 한 사람이 달라져야 한다. 일회용 플라스틱 컵 문제가 대표적이다. 나는 비닐 사용을 줄이기 위해 가방에 언제나 장바구니를 접어서 넣고 다닌다. 또한, 집에서 학교까지 8년째 걸어서 출퇴근한다. 왕복 7㎞이다. 나도 건강해지고 지구도 건강해진다. 물론 불편할 때도 많다. 그런 정도의 불편은 감수해야 한다. 자료 제공: 일본 문화청미디어예술제 실행위원회(Japan Media Arts Festival Executive Committee)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외국인 관광객의 한국 관광 필수아이템 ‘코리아투어카드’가 편의성과 혜택을 극대화해 ‘모바일 카드’로 새롭게 태어난다. (재)한국방문위원회는 한국스마트카드와 출장최고시 함께 방한 외래객의 관광 편의 서비스를 제고하기 위해 안드로이드 기반의 ‘모바일 코리아투어카드’를 선보인다고 송고추석 연휴 3∼4라운드에 선수와 유명인사 ‘2인 1조’ 경기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야구의 전설’ 박찬호(45)와 이승엽(42) 등이 출전하는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대회가 이번 주 개막한다. 20일부터 나흘간 충남 태안군 솔라고 컨트리클럽에서 열리는 KPGA 코리안투어 휴온스 셀러브리티 프로암(총상금 5억원)은 국내에서 처음 열리는 ‘유명인사 골프 대회’다. 이 대회는 132명의 코리안투어 선수들이 3, 4라운드에 스포츠 스타와 연예인, 오피니언 리더 등 유명인사 60명과 한 조를 이뤄 경기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선수들은 기존 대회와 같은 방식으로 1, 2라운드를 치러 상위 60명이 60명의 유명인사와 2인 1조로 팀을 구성해 남은 3, 4라운드에 나선다. 이번 대회를 통해 야구 선수 출신 박찬호, 이승엽을 비롯해 체조 국가대표를 지낸 여홍철, 인기 연예인인 이재룡, 이정진, 김성수, 오지호 등유명인사들이 자신의 골프 실력을 팬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우승자는 코리안투어 선수의 4라운드 합계 성적만을 따져 정하게 되며 우승 상금 1억원도 우승한 코리안투어 선수에게 돌아간다. 이와 별도로 3, 4라운드에 프로 선수와 유명인사가 팀을 이뤄 포볼(팀 베스트 스코어) 방식으로 경기를 진행, 가장 낮은 점수를 기록한 우승팀도 선정한다. 포볼은 2인 1조의 팀이 각자의 공으로 경기해 더 좋은 성적을 그 팀의 점수로 삼는 방식이다. 우승팀에도 별도 상금을 지급하며 이 상금과 함께 프로 선수들이 받은 상금 중 일부, 또 선수와 유명인사들의 애장품 경매 등의 수익금을 더해 불우이웃돕기 성금으로 쓰기로 했다.

오댕은 체포된 뒤 프랑스군에게 지속해서 고문을 당했고 얼마 지나지 않아 실종 처리됐다. 프랑스군은 오댕이 다른 군 교도소로 이감되던 중에 탈출했다고 유족에게 밝혔지만, 이는 거짓이었다. 알제리가 프랑스로부터 독립을 쟁취하고 난 뒤 조사 결과 오댕이 탈출했다는 프랑스의 해명은 사실이 아니었고, 그가 프랑스군에 투옥된 당시 사망한 것이 드러났다. 하지만 프랑스는 이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가 지난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 종교 없는 삶 = 필 주커먼 지음. 박윤정 옮김. 많은 이들이 종교가 없는 삶은 공허하고 본질적으로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 종교적 믿음이 강한 이들은 더 그렇다. 그러나 세상에는 종교 없이도 충분히 의미 있고 윤리적인 삶을 사는 사람들이 많다. 종교가 없는 사람들을 연구해온 저자는 이 책에서 무종교의 긍정적인 측면을 조명한다. 세계적으로 종교가 없는 사람들의 수가 급격히 늘고 있다. 최근 종교계에서 불미스러운 사건이 계속되는 우리나라에서도 종교를 떠나는 사람이 많다. 이제 종교가 없는 사람이 종교를 가진 사람보다 많다. 저자는 책에서 이러한 탈종교 현상에는 다양한 원인이 있다고 설명한다. 종교와 보수 우파 정치 세력의 노골적인 협작, 각종 성추문, 일하는 여성들의 증가 등이다. 설교자들은 신을 믿지 않으면 혼돈과 범죄가 창궐하는 사회가 된다고 말하지만, 저자는 반대로 신을 믿고 살 때의 부작용을 제시한다. 신을 많이 믿는 나라와 지역이 도덕적으로 오히려 더 낙후됐으며, 종교가 없으면 오히려 더 풍요로운 삶을 살 확률이 높음을 실증적인 자료를 통해 보여준다. 종교와 무종교에 대한 선 긋기가 아닌, 종교와 무종교의 편견을 극복하고 진정한 종교의 의미를 성찰하게 하는 책이다. 판미동 펴냄. 420쪽. 1만8천원. 조선시대까지 우리나라의 돌다리 중에서는 길이가 가장 길었다는 남석교다. 너비는 4.1m, 길이는 무려 80.85m에 달한다. 3행 26열의 돌기둥을 세운 뒤 널빤지 모양으로 다듬은 화강석을 대청마루 놓듯 이어놓은 모양새다. 남석교는 정월 대보름 답교(踏橋)놀이 장소로 유명했다. 예로부터 청주에서는 정월 대보름에 자기 나이만큼 남석교를 오가면 건강을 챙길 수 있을 뿐 아니라 소원을 이룰 수 있다고 전해져 다리를 건너는 풍습이 이어져 왔다. 하지만 지금은 땅속에 묻혀 있어 눈으로 볼 수 없고 건널 수도 없다. 청주문화원이 2002년부터 정월 대보름에 남석교 모형을 만들어 놓고 시민과 함께 다리를 건너는 답교놀이 재현을 하고 있을 뿐이다. 이번 대책에는 정부가 서울 집값 급등의 원인으로 지목해온 투기수요 억제책만 포함됐다. 공급대책은 사실상 빠졌다.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해제나 도심 정비사업 활성화 방안과 관련한 서울시 등 지방자치단체와 협의가 마무리되지 않아서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곧 협의를 끝내고 21일 공급확대 지역 등 구체적인 대책을 내놓겠다고 했다. 종부세 강화로 보유세가 올라갔지만 거래세는 그대로여서 다주택자의 퇴로를 막고 시장을 위축시킨다는 지적도 있다. 장기적으로 시장을 억누르는 대책만으로 집값을 잡기에는 한계가 있다. 9월 10일, JC(캄보디아) 국제 항공은 광저우-시아누크빌 항로를 공식 개설했다. 두 목적지를 연결하는 직행 항로가 개설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JC 선임 부사장 Upekha Anupauma Bentota Pathiranha는 포럼에서 “현재 자사는 광저우를 포함해 10개 중국 도시로 직행 항로를 운행하고 있다”면서 “올해 말까지 그 수를 15개로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비바리움의 여름 학교 과정은 처음 4주는 2천 년 전 로마 사람들의 일상을 주제로 한 책을 교과서 삼아 자연스럽게 문법을 익히고, 후반 4주는 고대 로마의 정치가 겸 문장가 키케로, 고대 로마의 시인 베르길리우스 등이 남긴 고전을 읽는 수업으로 진행된다. 토요일을 포함한 평일 일정은 다 같이 모여 아침 식사를 하는 오전 8시부터 연극 방식으로 진행되는 저녁 공동 수업을 마치는 9시까지 쉴 새 없이 돌아간다. 희망하는 사람들은 오후에 고대 그리스어(희랍어)도 배울 수 있다. 일요일에는 오스티아 안티카, 아피아 가도 등 라틴어의 흔적이 남아 있는 로마 근교의 고대 유적을 방문해 건축물에 새겨진 라틴어를 직접 읽으며 고대 로마인들의 숨결을 느끼는 현장 학습으로 이뤄진다. 수강료는 1인당 4주에 2천600 유로(약 337만원)가량이다. 이 금액에는 라틴어 수업은 물론 기숙사와 양질의 세 끼 식사가 모두 포함돼 있다. 서머 스쿨을 통해 얻은 수익은 매년 10월부터 이듬해 6월까지 이어지는 1년 정규과정 학생들을 위한 경비로 충당된다. 무료로 진행되는 정규과정 수강생 30명은 18∼25세의 전 세계 인문학도 가운데 까다로운 면접을 거쳐 선발한다. 전 세계 유수 대학 인문학도 사이에 이곳의 명성이 입소문으로 퍼지면서 최근에는 정규과정에 들어오려면 10대 1에 달하는 경쟁률을 뚫어야 할 정도다. 세간에선 죽은 언어로 치부되는 라틴어를 가르치는 비바리움 노움의 인기가 갈수록 높아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위성백 신임 예금보험공사 사장은 금융기관 부실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한 정보 수집과 리스크 감시·관리 강화를 18일 주문했다. 위 사장은 이날 취임사에서 “교통경찰은 교통사고 원인을 분석해 대책을 수립하는 것이 위반자를 처벌하는 기능 못지않게 중요하다”며 예보의 금융기관 위험 감지 기능을 강조했다. 위 사장은 이어 “예금보험공사의 차등 보험료율 제도를 정치하게 발전시키는 등 부실 사전예방 시스템 구축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시스템적으로 중요한 금융기관(SIFI)에 대한 특별관리체계를 조속히 구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위 사장은 이어 “예금보험제도 목적이 금융시스템 안정과 함께 금융소비자 보호에 있다는 점을 인식하고 예금보험제도를 운용할 필요가 있다”며 취약계층 보호 등 포용적 금융을 적극적으로 실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행정고시 32회로 공직에 입문한 위 사장은 기획재정부 국고국장, 더불어민주당 수석전문위원 등을 지냈다.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추석 연휴 기간인 22~26일 서울에서 문 여는 병원과 약국을 확인하려면 국번 없이 119(구급상황관리센터)나 120(다산콜센터)으로 전화하면 안내해 준다. 또 스마트폰 앱 ‘응급의료정보제공'(e-gen), 서울시와 자치구, 중앙응급의료센터 홈페이지에서도 확인이 가능하다. 서울시는 추석 연휴 응급의료기관 67개소, 당직의료기관 2천191개소, 휴일지킴이약국 3천519개소를 지정·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응급의료기관과 종합병원 응급실은 평소와 동일하게 24시간 운영하며, 당직의료기관은 운영시간을 확인하고 이용해야 한다. 소화제, 해열진통제, 감기약, 파스 등 4종류(13개 품목)는 편의점 등 안전상비의약품 판매업소 7천252곳(서울시홈페이지→안전상비의약품)에서도 쉽게 구입할 수 있다. 시는 또한 귀경객을 위해 24일과 25일 지하철 1~9호선과 우이신설선, 버스의 막차를 새벽 2시까지 연장 운행한다. 지하철과 우이신설선은 종착역 도착 시간 기준으로 새벽 2시까지 운행한다. 버스는 주요 기차역과 고속·시외버스 터미널 앞 정류소(차고지 방면) 정차시각을 기준으로 새벽 2시까지 운행한다. 역, 터미널을 2곳 이상 경유하는 노선의 경우 마지막 정류소 정차시각 기준이다. 대중교통 막차시간 등 추석 연휴 특별교통대책 정보는 서울교통정보센터 토피스 누리집(http://topis.seoul.go.kr)과 모바일 앱 ‘서울교통포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화문의는 120다산콜센터로 하면 된다. 송고’완전한 비핵화’ 합의되면 ‘3축체계’ 수정 불가피육군 드론봇, 공군 스마트 전력 등 ‘소프트 파워’ 주력나루히토, 프랑스-일본 수교 160주년 기념해 프랑스 국빈 방문마크롱, 베르사유궁 초청해 환영만찬…극진히 환대 출품작은 온라인(http://festival.j-mediaarts.jp/en/entry/entry-guidelines/)으로 제출해야 한다. 3차 관세공격…수입품 2천억 달러어치에 10% 관세 부과할듯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를 발표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날 증권시장이 폐장한 이후 중국에 대한 관세 부과 결정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트럼프 행정부 들어 중국에 대한 3차 관세 공격인 이번 조치는 중국산 수입품 중 2천억 달러(약 224조 원)어치를 대상으로 한다. 관세율은 애초 알려진 25%보다는 낮은 10%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과 중국은 지난 7, 8월 2차례에 걸쳐 340억 달러와 160억 달러어치의 제품에 대한 관세 공격을 주고받았다. 앞서 중국 정부는 만약 미국이 3차 관세 공격을 가하면 보복 조치를 하겠다고 경고했다.”눈물의 선물”…연필로 고향집 그림 그려 동생에게 선물 (금강산=연합뉴스) 공동취재단·차지연 기자 = 첫날보다는 어색함이 줄었다. 꿈인가 생시인가 벅차고 놀란 마음도 한결 차분해져 도란도란 대화도 늘었다. 그러나 또 한 번의 기약 없는 이별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가족들은 서운한 기색을 애써 감추며 서로 추억할 그림과 노래를 선물로 주고받았다. 송고 북핵 합의를 어렵게 하는 본질은 전후 65년 적대관계로부터 내재한 불신이다. 북핵 문제는 관계의 산물이므로, 관계를 바꾸지 않고는 해결 난망이다. 두 정상은 합의 못지않게 관계의 불신을 걷어내는 데 진력해야 한다. 2005년 9·19 공동성명을 뛰어넘는 합의는 어려울 것이라며 기대치를 낮추는 얘기도 있다. 설사 그렇다 해도 그때는 김정일 시대고, 지금은 김정은 시대다. 그래서 달리 봐야 한다. 트럼프가 정상회담 취소를 깜짝 발표하자 9시간도 지나지 않아 북한이 ‘무조건 대화’를 청하며 내놓은 담화는 김정일 시대라면 상상할 수 없다. 북한에서 지도자가 달라졌다는 건 체제의 본질을 규정하는 것이다. 그래서 두 정상의 진솔한 대화가 중요하다.

황희찬에 앞서 관심을 받은 건 이재성(26)이다. 전북 현대에서 뛰며 K리그 최우수선수(MVP)에 오르는 등 한국의 핵심 미드필더로 성장한 이재성은 시즌 개막 직전인 7월 홀슈타인 킬에 입단해 데뷔전부터 2도움을 올리는 맹활약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다음 경기에선 바로 하이덴하임을 상대로 데뷔 골까지 터뜨리는 등 초반 연이어 공격 포인트를 쌓으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번 시즌엔 이들 외에도 유독 한국 선수들이 많이 뛰고 있어 어느 때보다 잦은 ‘코리안 더비’를 예고한다. 잉글랜드에서 뛰던 ‘블루 드래곤’ 이청용(30)이 최근 보훔에 합류해 첫 경기를 치렀고, 함부르크를 연고로 둔 다른 팀인 장트 파울리에는 수비수 박이영(24)이 속해 있다. 당장 22일 밤에는 킬과 보훔이 6라운드 맞대결을 펼친다. 일단 여기까지만 보면 가정의학과의원 원장은 나름 의사로서의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흔히 말하는 ‘골든타임’ 내에서 치료가 이뤄졌는지에 대해서는 유족과 의료계의 입장이 다르다. 유족 측은 사고 당시 송고(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2018년 5월 15일. 허리에 통증이 있었던 초등학교 교사 A(38·여)씨가 경기도 부천의 모 한의원에서 봉침(봉독주사)을 맞은 날이다. 하지만 이날이 그녀에게는 사실상 생애 마지막 날이 됐다. 봉침을 맞은 후 중증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anaphylaxis) 쇼크로 뇌사 상태에 빠진 것이다. 사경을 헤매던 그녀는 봉침 주사 22일만인 6월 6일에 끝내 숨졌다. 사고 한 달여가 흐른 지난 7월 유가족은 사고를 낸 해당 한의사를 상대로 9억원대의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A씨가 사고 없이 정년까지 초등학교 교사로 일했을 때의 합산 소득 등을 고려한 금액이다. 그런데 유족 측이 제기한 이번 손해배상 소송에는 사고가 난 한의원과 같은 건물에 있는 가정의학과의원의 원장도 포함됐다. 왜 이런 일이 벌어진 것일까. 경찰과 의료계, 유가족 담당 변호사 등의 얘기를 종합하면 사고 당일 한의사는 봉침 시술 후 A씨의 상태가 나빠지자, 같은 층에 있는 가정의학과의원 원장에게 직접 달려가 도움을 요청했다고 한다. 이에 이 의사는 A씨에게 항알레르기 응급치료제인 에피네프린을 투여하고 심폐소생술을 하는 등 응급처치를 시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달아난 탈주범을 조기에 검거하기 위해 동원 가능한 인력을 모두 투입하는 한편, 인근 지역 주민에게 탈옥범 신고를 요청했다. 파안 교도소에는 대략 송고 남아프리카의 ANC Progressive Business Forum 의장 Daryl Swanepoel 박사는 이러한 비즈니스 혁신에 깊은 호의를 표했다. 그는 최근 논문을 통해 둥관-남아프리카 간 비즈니스 방식이 건설적이고 새로운 관행이자 남아프리카와 여타 국가 간 관행과는 구별된다면서, 둥관-남아프리카 간 비즈니스 관계가 좋아지면 일대일로 이니셔티브(Belt and Road Initiative)의 수행에 도움이 되며, 중국과 남아프리카 간 경제 및 무역 협력을 강화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각 지자체는 현재 정세로는 직접적인 남북 교류사업이 어렵지만 남북관계가 다시 해빙될 상황에 대비, 중장기 접근방식에 입각한 교류사업에 나설 방침이다. 서울시는 2019년 전국체전 100회 대회가 서울에서 열릴 때 평양시를 초청하고 평양에 남북애니메이션센터 건립을 추진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 10일 ‘서울-평양 도시협력 정책토론회’에서 “얼음 밑으로도 물이 흐르듯 정치·군사적 상황에도 남북 교류협력은 지속해야 한다”며 “북핵 문제를 해결하고 평화를 정착시키며 통일을 준비하려면 ‘거대한 전략'(Grand Design)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인천시는 통일 공감대를 확산하는 사업에 주력할 계획이다. 인천 지역 군·구, 공사·공단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통일강좌’를 열고 고등학생 대상 통일교육 아카데미를 운영한다. 내년 8월에는 초등학생·중학생 대상 통일 캠프를 운영하고, 중앙부처 공무원을 대상으로 서해 5도 통일안보체험교육도 한다. 경기도는 공감 통일교육, 통일 관련 국제 학술회의, 탈북민 지원사업을 꾸준히 시행할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북핵은 폐기해야 하고 국제제재는 이뤄져야 하지만 한편으로 대화 채널은 열려 있어야 한다”며 “그런 면에서 비정치적·비군사적 사업을 하는 지자체가 남북교류의 첨병 역할을 하기에 적격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태국의 극렬 한류 팬들이 좋아하는 한류스타인 이종석을 만나기 위해 공항 통제구역까지 불법으로 들어갔다가 처벌을 받을 처지에 놓였다. 18일(이하 현지시간)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최근 방콕 수완나품 공항 통제구역에 불법으로 들어간 혐의로 태국인 여성 2명과 이들의 통제구역 출입을 도운 세관 직원 등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공항 당국과 경찰에 따르면 이종석의 열혈팬인 이들은 방콕에 공연차 오는 그의 비행편 정보를 입수하고, 직접 만나기 위해 지난 14일 밤 수완나품 공항 통제구역에 들어갔다. 물론 이들은 CIQ(세관, 출입국관리, 검역) 당국의 검사를 거쳐야 하는 통제구역에 들어갈 권한이 없었다. 그래서 알고 지내던 세관 관리의 도움을 받았다. 그리고 꿈에 그리던 이종석과 만나 악수하고 들뜬 기분으로 공항을 빠져나왔다. ‘완전 범죄’가 될뻔했던 이들의 공항 침입 사건은 그러나 이들 중 한 명이 페이스북에 당시 상황을 자랑삼아 게시하면서 문제가 됐다. 특히 이 여성은 CIQ(세관, 출입국관리, 검역) 당국의 검사를 거쳐야 들어갈 수 있는 통제구역에 세관원을 가장해 들어갔다며 범행방법까지 자세히 설명했다. 이 메시지는 SNS 이용자들의 공분을 샀고 결국 공항 관계자에게까지 전파됐다. 공항 당국은 CCTV 영상을 통해 이들의 통제구역 무단출입이 사실임을 확인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수완나품 경찰대장인 비롯 툿소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공항 당국이 관련자들을 고발했으며, 우리는 이들에게 소환장을 발부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야간에 공항 안전구역에 무단 침입한 경우 최대 5년의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며 “특히 이번 사건은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의 공항 평가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안이어서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Looking beautiful both inside and out, Honor 9i is a style icon and the perfect device for capturing and sharing your life’s best moments with a 12-layer glass design with mirror-like effect, an outstanding 16MP front camera and the 13MP + 2MP dual rear camera. To enrich the user experience, Honor also embeds the latest technologies in order to deliver a flagship-like performance. 김세영은 “뭔가 미세한 부분이 안 맞는 게 있었는데 긴장되는 상황이 되니 그게 극대화됐다. 아무리 긴장을 해도 내 것이 장착되면 치고 나가는데 그게 많이 흔들렸다”고 말했다. 줄곧 선두를 달렸던 에이미 올슨(미국)도 후반에 흔들리며 이날 이븐파에 그쳐 마지막 홀에서 선두를 내주고 공동 송고급여 수준 놓고 광주시와 시각차 커…광주시 “아직 협상 중”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한국노총이 광주시 최대 현안인 광주형일자리 사업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양대 노총인 민주노총도 광주형일자리 사업 불참을 선언했던 만큼 현대차 투자유치를 통한 일자리 창출 계획은 노동계 불참으로 사실상 물 건너간 셈이 됐다. 한국노총 광주본부는 송고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러시아가 옛소련 붕괴 후 최대 규모로 실시한 군사훈련을 정례화하는 계획을 추진한다.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은 송고 실제로 이인상이 그린 구룡연도(九龍淵圖)와 겸재 정선이 남긴 구룡연도를 비교하면 이인상 그림은 희미하고 소략해 보인다. 이인상은 구룡연도에 “색택(色澤)을 베풀지 않았거늘, 감히 게을러서가 아니라 심회(心會)가 중요해서”라고 썼는데, 이는 일부러 빛깔과 광택을 입히지 않아도 마음으로 깨달아 안다는 의미다. 이처럼 이인상은 생애와 시대 배경을 두루 알아야 그림과 글씨를 제대로 이해할 수 있다고 저자는 주장한다. 저자가 문헌고증학에서 출발해 예술사회학, 미술사학으로 관심의 폭을 넓혀가며 통합인문학을 시도한 까닭이다. 각종 문헌을 바탕으로 이인상이 남긴 그림과 글씨를 샅샅이 조사한 그는 미술사학계에 널리 퍼진 여러 견해에 대해서도 반론을 펼친다.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남북 정상 간 비핵화 논의의 결과가 19일 채택된 ‘9월 평양 공동선언’과 두 정상의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공개되면서 이제 시선은 미국 조야의 반응에 집중되고 있다. 이번 회담은 당초 북미간 교착국면의 돌파구를 열어 비핵화 테이블을 본궤도에 올려놓기 위한 가교 측면이 적지 않았다. 따라서 미국이 이번 회담 결과를 어떻게 받아들이느냐에 따라 이후 ‘본(本) 게임’이라고 할 수 있는 북미 간 비핵화 담판의 속도와 진도, 나아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향배가 좌우될 수밖에 없어 보인다. 특히 미국 측이 이틀째 회담 시작에 앞서 남북 정상을 향해 ‘의미 있고 검증 가능한 조치’를 압박하는 메시지를 발신, 비핵화 수준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상태다. 이런 맥락에서 볼 때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실제로 내놓은 결과물에 대해 북한의 직접적 비핵화 협상 상대인 미국이 내릴 평가가 최대 관건이 아닐 수 없다. 우선 주목할 것은 미국 행정부의 최고의 의사결정권자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즉각적으로 ‘화답’하고 나선 점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 정상의 공동기자회견 약 1시간만인 19일 0시(현지시간)가 조금 넘은 시각 심야에 올린 트윗을 올리며 발빠른 반응을 보였다. 서머 스쿨 참여자의 국적은 미국, 영국, 독일, 헝가리, 스위스, 중국, 한국 등으로 다양했고, 연령대 역시 서구에서 라틴어를 처음 배우기 시작하는 10대 초반부터 80대 초반까지 폭넓게 걸쳐 있다는 것이 루이지 미랄리아 비바리움 노붐 원장의 귀띔이다. 수강생 중 상당수는 영미권, 유럽권 유수 대학의 고전 문학, 역사학, 현대 문학, 철학 등 인문학 전공자들이고, 나머지는 이탈리아를 비롯한 유럽 고등학교의 라틴어 교사, 가톨릭 사제, 인문학에 관심이 큰 일반인 등으로 다양하다고 미랄리아 원장은 설명했다. 띄엄띄엄 눈에 띄는 동양인들은 대부분 중국 대학이나, 영미권에서 유학하는 인문학 전공 중국 유학생들이지만, 올해는 오랜만에 한국인도 입학해 수업에 동참했다. 한국의 중앙집중은 개발독재의 산물이다. 이것이 끝난 지 30년쯤 됐지만, 중앙집중은 아직 공고하다. 한국 사회의 특징 아니냐는 획일화, 서열화도 중앙집중과 무관하지 않다. 어떤 사안을 놓고 전국이 확 끓었다 식는 현상을 일컫는 ‘냄비근성’이라는 자조적 표현도 획일성의 다른 말이다.인터넷기업협회 주최 토론회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내·외 인터넷 기업 간 역차별 해소를 위해 ‘국내 진출한 외국 기업에 대한 세제 등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과 ‘국내 기업 규제 완화 쪽에 초점을 맞추고 대응해야 한다’는 주장이 맞섰다. 한국인터넷기업협회가 19일 연 ‘2018 굿인터넷클럽’ 행사에 참석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박성중 의원은 “현재 기울어진 운동장인 인터넷산업을 평평하게 만들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해외사업자는 한국에서 마음껏 장사하는데, 정작 한국 사업자는 규제로 못 한다”며 “구글 1년 광고사업비가 5조원 가까이 되는데, 세금은 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IT/과학 본문배너 그는 이어 “영국은 법인세와 별개로 구글세(稅)를 25% 매기고 있다”며 “우리도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반면 성균관대 이대호 교수는 “기울어진 운동장을 맞추려다 자칫 우리 기업이 해외진출하는 데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며 “규제를 글로벌사업자 수준으로 낮추는 것이 해법”이라고 밝혔다. 테크앤로 구태언 변호사도 “한국과 해외 기업 간 규제가 너무나 다른 것이 역차별”이라며 “한국 기업들에 대한 규제를 해외 기업 수준으로 완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성호 인터넷기업협회 사무총장은 “정밀하고 꼼꼼하게 규제 체계를 점검할 필요가 있다”며 “사업자들이 창의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두면서 문제 발생 시에만 개입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반군그룹, 과도정부 기능·새 헌법 작성 등에 이견 (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남수단 반군 지도자가 최종 평화협정에 서명을 거부해 지난 5년간 이어진 내전 종식에 대한 기대감이 무산될 위기에 놓였다. 28일(현지시간) AFP 통신 보도에 따르면 남수단의 리크 마차르 반군 지도자는 이날 살바 키르 대통령 정부와의 최종 평화협정에 조인을 거부했다. 이번 회담을 중재한 알-디어디리 아흐메드 수단 외무장관은 기자들에게 “마차르가 이끄는 수단인민해방운동(SPLM-IO) 등 남수단 주요 야당 그룹들이 키르가 서명한 협정에 조인을 거부했다”고 밝혔다. 관리들은 반군그룹들이 과도정부의 기능과 지방정부 수, 새 헌법 작성 등에 이견을 표출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키르 대통령과 마차르를 비롯한 반군 지도자들은 지난 수주 간 수단 수도 하르툼에서 회담하고 수년간의 내전을 끝내는 권력분점 안에 이달 초 합의한 바 있다. 반군그룹들의 평화협정 서명 거부로 그간 이번 평화 프로세스를 이끈 ‘동아프리카정부간개발기구'(IGAD)의 노력이 무위에 그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아흐메드 장관은 “협정문안은 남수단의 모든 분쟁 당사자 간 숙의를 거쳐 최종적으로 마련된 것”이라며 “이들 그룹이 서명하지 않는 한 남수단에 평화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반군들은 그러나 아직 해결돼야 할 쟁점들이 있는데도 중재자들이 최종 협정문안을 제시해 놀랍다며 불만을 표출했다. 이들은 또 “중재자들이 나서 모든 당사자가 이 논쟁을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촉구하고 자신들은 아직 협상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아흐메드 장관은 그러나 “협정문안이 최종 협상의 결론”이라며 중재자들이 IGAD에 협정문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이에 대한 논의가 언제 이루어질지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 남수단은 2011년 7월 수단으로부터 마침내 독립을 이룩했지만 2013년 말 발발한 내전으로 수만 명이 숨지고 인구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400만 명이 고향을 등진 가운데 대다수 국민이 기근에 시달리고 있다. 그간 수차례 맺어진 평화협정은 양측간 비난이 난무하는 가운데 번번이 파기됐다. 선거의 의미를 승패에 국한해선 안 된다. 정당은 촛불 혁명으로 봉인이 해제된 다원적 가치들과 변화의 흐름에 감응해야 한다. 선거는 패자인 한국당에만 보수 재건의 과제를 던진 게 아니라, 승자인 민주당에도 변화를 제도화할 책임을 과제로 부여했다. 승리로 커진 파이를 어떻게 나눠 먹을지 다툴 게 아니라, 민심을 직시하며 변화를 수용하고 정치 의제도 확장하도록 움직여야 한다. ※ 송고응급실 525개 24시간 진료…포털서 ‘명절병원’ 검색 가능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추석 연휴에도 전국 응급실 525곳은 평소와 마찬가지로 24시간 진료한다. 추석인 24일에도 공공의료기관 427곳, 병·의원 820곳, 약국 1천849곳은 문을 연다. 보건복지부는 추석 연휴에 의료이용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 기간 이용할 수 있는 병·의원과 약국 정보를 전화, 인터넷, 스마트폰 앱을 통해 제공한다고 19일 밝혔다. 연휴에 문을 여는 병·의원이나 약국 정보는 129(보건복지콜센터), 119(구급상황관리센터), 120(시도 콜센터)을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응급의료포털(www.e-gen.or.kr), 복지부 홈페이지(www.mohw.go.kr), 응급의료정보제공 앱(App) 등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네이버와 다음 등 주요 포털에서 ‘명절병원’을 검색하면 ‘응급의료포털 E-Gen’이 검색 페이지 상단에 노출돼 쉽게 이용할 수 있다. 응급의료정보제공 앱은 사용자 위치를 기반으로 주변에 문을 연 의료기관을 지도로 보여주고, 진료시간과 진료과목 조회도 가능하다. 야간진료기관 정보, 자동심장충격기(AED) 위치 정보, 응급처치요령 등도 담고 있다. 보건복지부와 지방자치단체는 추석 연휴기간 응급의료상황실을 운영하고 병·의원과 약국의 운영상황을 점검한다. 재난·응급의료상황실(국립중앙의료원)은 24시간 가동된다. 전국 40개소 권역응급의료센터의 재난의료지원팀(DMAT)은 출동 대기 상태로 평소와 다름없이 재난 발생에 대비한다. 윤태호 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의료공백 없는 안전한 추석 연휴를 위해 연휴 응급진료체계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표] 추석 연휴에 문을 여는 병·의원 및 약국 수 당시 임금인 인조와 신료인 집권층도 수난을 당하기는 했다. 인조는 남한산성으로 피신했다가 삼전도(현 서울시 송파구 삼전동)로 나와 청나라 태종에게 ‘삼배구고두례’를 했다. 세 번 절하고 아홉 번 머리를 조아리는 의식이다. 인조의 이마에서 피가 흘렀고, 신료들은 울었다. 그러나 그뿐이었다. 그들은 백성들의 생명을 지키지 못했다. 그러고서도 계속 정권을 잡았다. This new option will not replace paper-based IELTS but rather offer a choice in delivery and more availability.

(구리=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경기도 구리시는 다음달 5∼8일 토평동 한강공원에서 수도권 최대 가을 잔치인 코스모스 축제를 연다고 19일 밝혔다. 이를 위해 구리시는 한강 변에 5만9천㎡ 규모의 꽃단지를 조성했다. 때마침 유럽 순방 중이던 트럼프는 전통적 우방 유럽연합을 통상에서 “미국의 적”이라고 칭했고, 이번 주 러시아 방문에서 푸틴과 ‘브로맨스’를 노골화했다. 과거의 동맹을 적으로 돌리고 과거의 적과는 손을 잡는 체제 변동의 징후는 정점으로 치달았다. 남성갱년기를 예방하려면 무엇보다 몸에 좋은 식품을 섭취해야 한다. 우선 지방이 많은 식품과 과식은 피하고 단백질이 풍부한 식품을 먹는 게 좋다. 또 항산화 효과가 있는 비타민 송고중년 남성 30% ‘갱년기 증상’ 경험…”질환 인정하고 극복 노력해야”(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 서울 강남의 한 기업에 수십년째 재직중인 A(53) 부장. 그는 지난해 가을부터 피로감, 건망증에 얼굴홍조가 심해지고, 매사에 의욕이 없어지기 시작했다. 이런 증상은 올해 주 52시간제 근무가 시행된 후 더 심해졌다. 수십 년 동안 직장의 꽉 짜인 일정 속에서도 나름 삶의 균형을 유지하며 생활하고 있다고 자부했지만, 요즘 1년여의 삶은 이와 거리가 멀어도 한참 멀었다. 그렇다고 노력을 안 해본 것도 아니다. 주 52시간제 이후에는 퇴근 후 새로운 삶을 찾기 위해 회식 대신 요가도 하고, 가끔은 아내와 저녁 일정도 잡고 있지만 되레 불안, 우울감은 더 커졌다고 그는 토로했다. 친구들의 권유에 결국 A씨는 병원을 찾아 증상들을 털어놨다. 의사는 A씨의 호르몬 검사 결과와 증상으로 미뤄 남성갱년기 증상이 의심된다고 진단했다. A씨는 현재 갱년기 치료를 진행 중이다. (유럽 종합=연합뉴스) 김병수 유철종 현윤경 박대한 이광빈 김용래 특파원 = 영국과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러시아, 네덜란드, 스웨덴 등 유럽 언론들은 18일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과 제3차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국제면 주요뉴스로 다루며 관심을 보였다. 언론들은 특히 평양 순안 공항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 부부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부부가 영접한 것과, 두 정상이 함께 차량에 탑승한 뒤 퍼레이드를 벌이며 환영나온 평양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어 답례하는 장면을 인상 깊게 전했다. 개미 트랩 150개 설치…인근 주거지까지 범위 넓혀 개미 차단조치석재 주변 굴착기로 흙벽 쌓아…가스 주입 훈증소독 착수 필리핀 재난당국은 이에 따라 해안가 저지대와 섬 주민 82만4천 명에게 대피령을 내리고 선박을 모두 대피시킨 가운데 각급 학교에는 휴교령을 내렸다. 당국은 적어도 520만 명이 태풍 영향을 받을 것으로 추산했다. 필리핀 적십자사는 1천만 명이 태풍 영향권에 들어가 있다고 밝혔다. 서양 사람들에게 한국을 소개한 푸른 눈의 이방인 중에는 스웨덴의 동물학자이자 탐험가 스텐 베리만(1895∼1975)도 있었다. 그가 주목한 것은 사람보다 한반도에 사는 야생동물이었다. 1935년 2월부터 이듬해 11월까지 한국에 머물며 수많은 동물을 잡아 스웨덴에 보냈으며 모국으로 돌아간 뒤 1938년 4월 ‘한국의 야생동물지'(In Korean Wilds & Villages)를 펴냈다. 그는 한국의 야생동물들을 처음으로 바깥세상에 알린 공로가 있긴 하나 한반도 생태계 파괴에 앞장섰다는 오명을 벗어날 수는 없다. Design – The fashion icon Honor 9i is encased in a slim body sized to fit your hand and comes in a delightful range of stunningly colorful reflective glass designs. The device is crafted with 12 layers of 2.5D glass on both the front and back for a mirror-like effect. 헌법재판관 후보자 청문회는 헌재의 기능과 역할을 공유하고, 후보자의 헌법관을 검증하는 청문회가 되는 것이 바람직하다. 특히 헌재는 국민의 자유와 권리를 지키는 최후의 사법 보루라는 점에서 국가보안법 폐지 여부, 낙태죄 폐지 문제, 동성혼, 양승태 사법부의 사법 농단 사태 등 우리 사회의 중요 현안에 대한 후보자들의 소신이 표출되고 그들의 헌법관을 국민이 투명하게 알 수 있도록 해야 한다. 하지만 일부 질문에 대해 민감성을 이유로 “후보자로서 답변하는 것이 부적절하다”면서 명확한 답변을 피하는 태도는 논란을 차단하려는 답변 전략으로 이해되지만, 청문회 취지에 어긋난다는 점을 청문위원과 후보자들은 명심해야 한다. 지난 1월 영업 중단한 뒤 소유·명칭 바꿔…”북중관계 개선 따라 부활 여지”(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한 때 ‘북한 해커의 비밀거점’으로 지목됐던 북중접경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의 칠보산호텔이 지역업계에서 퇴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북중합작 기업 형태로 운영해온 칠보산호텔은 북한 핵실험·탄도미사일 발사에 대응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재재 결의에 중국이 동참하면서 북한기업 대상 폐쇄명령에 따라 지난 1월 영업을 중단했다. 이후 중국인 명의로 소유를 바꾸고 ‘중푸(中富)국제호텔’로 이름도 고친 뒤 지난 6월 11일 재개장했다. 애초 북한 핵·미사일 관련 물자를 거래한 혐의로 중국 당국에 체포된 단둥훙샹그룹(丹東鴻祥集團)의 마샤오훙(馬曉紅) 대표 등과 북한 측이 칠보산 호텔 지분을 나눠 가졌으나 중국 당국의 폐쇄 명령 이후 지분 구조가 크게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호텔 주소지를 관할하는 선양시 허핑(和平)구 시장감독관리국에 등록된 바에 따르면 현재 중푸국제호텔 법인대표는 중국인 리이충(李怡瓊)으로 300만 위안(약 4억8천900만원)을 출자해 출자액 순위 2위를 기록했다. 1위는 중푸환경보호산업그룹으로 400만 위안(약 6억5천200만원)을 출자했다. 이들에 이어 양궈펑(楊國峰) 200만 위안(약 3억2천600만원), 페이리광(裵麗光) 100만 위안(약 1억6천300만원) 등 2명의 개인이 3,4위를 차지했다. 지난 1월 호텔 영업중단 이후 기존의 중국·북한측 관리인으로 보이는 자오더타오(趙德濤) 사장과 정춘화(鄭春花) 상무이사가 고위관리인 명단에서 빠지고 리이충이 상무이사 겸 사장으로 등기됐다. 등기자본금 액수도 518만 위안(약 8억4천600만원)에서 1천만 위안(약 16억3천만원)으로 2배 가까이 늘렸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동남부에 상륙한 허리케인 ‘플로렌스’로 인한 첫 인명피해가 보고됐다고 노스캐롤라이나 현지 경찰이 14일(현지시간)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노스캐롤라이나주 윌밍턴에 있는 한 주택에 나무가 쓰러지면서 집 안에 있던 여성과 아기가 숨졌다. 함께있던 아이의 아빠는 병원으로 옮겼다. 윌밍턴 지역은 플로렌스의 영향으로 강풍을 동반한 폭우가 쏟아지고 있다. (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전기 및 전자공학부 유재영 박사과정·서민호 박사 연구팀이 유연 기기에 적용할 수 있는 투명 포스터치(Force touch) 센서를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포스터치는 손가락으로 누르는 힘의 강도를 인식해 작동하는 기술을 총칭한다. 기존 센서는 특정 성능 만에 치중해서 민감도, 유연성, 투명도, 재현성, 다양한 사용 환경에서의 동작 신뢰성 등을 동시에 만족시키지는 못했다. 연구팀은 ‘포스터치 센서는 공기를 포함한 간격을 갖는다’는 통념에서 벗어나 속이 가득 찬 센서를 개발하는 데 집중했다. 압력에 따른 유전율 변화를 극대화할 금속 나노 입자 포함 나노 복합 절연층과 더불어 민감도를 높일 수 있는 나노 그레이팅 구조를 구현해 고 민감도 투명 유연 포스터치 센서를 제작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명당이란 게 뭘까요? 지금 사는 그곳, 가족과 소박하게 두런두런 이야기 나눌 수 있는 집이 명당 아닌가 싶어요.” 연극 무대와 스크린을 오가며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한 배우 유재명(45)이 추석 시즌에 개봉하는 영화 ‘명당’에서 주인공 ‘박재상'(조승우 분)의 조력자 ‘구용식’ 역을 맡아 존재감을 드러냈다. 18일 서울 팔판동 한 카페에서 만난 유재명은 “지금이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시기”라고 말했다. “지금까지 영화에서 제가 한 역할 중 가장 비중이 큰 캐릭터죠. 좋은 기회가 생기면서 최고로 바쁜 시절을 보내고 있어요. 전생에 무슨 좋은 일을 했는지 모르겠지만, 한길로 계속 가다 보니 많은 분이 도와주시더라고요.” 일뿐 아니라 사적으로도 중대사를 앞두고 있다. 다음 달 중순 띠동갑인 연하의 여자친구와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그는 결혼 이야기가 나오자 얼굴을 붉히며 “최대한 소박하고 특별하지 않게, 심심하게 준비하고 있다”며 쑥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 당신이 허락한다면 나는 이 말 하고 싶어요 = 김제동 지음. 방송인 김제동의 두 번째 에세이. 딱딱하고 어렵게만 느껴지는 헌법을 특유의 입담과 재치를 살려 독후감 형식으로 유쾌하게 풀어냈다. 김제동은 ‘우리는 모두 남의 집 귀한 딸과 아들이다’, 여기에 헌법의 핵심이 있다고 말한다. 헌법이라는 체계 자체가 존엄한 ‘우리’가 억울한 일을 당하지 말라고 만들어놓은 것이기 때문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헌법 독후감’을 쓴 이유에 대해서는 “누구나 헌법에 관해 이야기할 수 있어야 우리가 헌법의 진짜 주인이 될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연예인이 무슨 헌법이야, 학생이 무슨 헌법이야 하는 생각이 든다면, 그걸 한 단계 뛰어넘으면 좋겠어요. 우리 모두 각자의 방식대로 헌법을 느낄 권리가 있다고 말하고 싶어요.” 나무의마음 펴냄. 360쪽. 1만6천원. 다양하고 매우 구체적인 긴장 완화 조치가 합의서에 담긴 것은 의미가 깊다. 서해상 평화수역과 시범적 공동어로구역 설정에서 비무장지대(DMZ) 내 감시초소(GP) 시범 철수, 군사분계선 일대 각종 군사연습중지, 군사분계선 상공 비행금지구역 설정까지, 현 단계에서 논의 가능한 여러 긴장 완화 조치들이 망라됐다. 한반도에 더는 전쟁은 없을 것이며 새로운 평화의 시대가 열렸음을 선언했던 판문점 선언의 군사분야 후속조치에 대한 합의가 이뤄진 셈이다. 커밍은 만약 투표가 가결돼 유니레버가 영국 증시에서 빠지게 되면 더는 영국 기업이 아니게 되는 만큼 일부 펀드는 유니레버 주식을 팔아야 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대표주가지수 등에 투자하는 패시브펀드의 경우 유니레버가 송고(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세계한인언론인협회(이하 세계한언)는 17∼21일 서울, 경기도, 대구광역시에서 ‘제8회 세계한인언론인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차세대 한글 교육과 재외한인 언론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20여 개국 동포신문의 발행인과 편집인, 기자 등 70여 명이 참가한다. 이들은 17일 오후 서울 코리아나 호텔에서 열리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국제심포지엄, 특강, 지역 언론과 교류, 기관 방문, 문화 체험 등 4박 5일간의 일정을 소화한다. 개막식에는 국회 여·야 대표를 비롯해 각 당 재외동포 위원장,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 실장,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이구홍 해외교포문제연구소 이사장, 예술산업진흥회 최종원 이사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행사에서는 국내 청년의 해외진출을 위한 ‘재외한인 기자학교’의 설립을 놓고 전문가들의 발표하고 토론이 진행된다. 재외동포언론인협회와 세계한인언론인연합회가 지난해 통합해 전용창·김소영 회장 공동 체제로 출범한 이 단체는 정기총회도 열어 임기 2년의 새 회장도 뽑는다. 재외동포 언론인들은 각종 프로그램을 통해 기자 재교육, 새로운 콘텐츠 발굴, 차세대 한인언론인 육성과 다음 세대를 준비하는 대회를 매년 봄과 가을에 고국에서 개최하고 있다. 여익환 사무총장은 “지금까지 재외국민 관련 국적법, 재외동포 자녀 병역법 적용과 대체방안, 재외국민 선거, 재외국민 안전 등의 주제를 놓고 언론인대회와 심포지엄을 열어왔다”며 “올해는 차세대 한인언론인 양성과 국내 청년 해외진출을 위한 방안으로 기자학교 설립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니 유관기관의 관심과 지지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제의 헌법재판관 후보자들은 법 위반 의혹에다 정치적 편향성, 코드 인사 논란까지 겹치면서 야당의 반대 기류가 강해 청문 보고서 채택 여부가 불투명하다고 한다. 사태가 이 지경에 이른 데는 후보자 본인 책임이 가장 크다. 수십 년간 판사나 변호사 등을 지낸 법률 전문가가 준법을 솔선수범하기는커녕 대놓고 위법행위를 한 것은 비판을 피하기 어렵다. 부끄러운 과거가 있다면 후보자 추천을 사양하는 게 옳았다. 이들의 위법행위를 사전에 거르지 못하고 후보자로 추천한 대법원장이나 해당 정당의 책임 역시 크다. 강화된 고위공직자 인선 기준을 소홀히 한 점 역시 마찬가지다. 박근혜 정부 당시 이동흡 헌법재판소장 후보자가 위장전입과 경비 유용 의혹으로, 문재인 정부 들어서는 변호사 출신의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가 불법 주식 투자 의혹으로 각각 낙마했는데도 아무런 교훈을 얻지 못했다는 점도 유감이다. 송고’트럼프 첫 임기내 비핵화’ 구체적 계획·요구사항 거론 가능성’보유핵’ 일부 폐기 시사했을지도 주목…’핵 신고’ 약속은 불투명 GMA뉴스 등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15일 오전 1시 40분께(현지시간) 최고 시속 285㎞의 돌풍을 동반한 망쿳이 루손 섬에 있는 카가얀 주 해안으로 상륙했다. 이 때문에 강한 비바람이 몰아치면서 간판이 추락하고 정전사고가 발생하는 등 피해가 잇따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풍으로 항공기 50여 편이 결항했고, 높은 파도로 선박 운항이 사실상 전면 중단되면서 5천 명 안팎의 승객이 지난 14일부터 항구에 발이 묶였다. 필리핀 기상청(PAGASA)은 2013년 7천300여 명의 희생자를 낸 태풍 ‘하이옌’ 때보다 1m 높은 6m의 폭풍해일이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다.”올 초 동구타·이들립서 세차례”…누적 보고 33건으로 늘어”반군 1만명 잡겠다고 300만명 위태롭게 해선 안돼” 이들립 공격 자제 촉구 송고(하얼빈=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매일 일기를 쓰면서 꾸준히 독서를 한 게 글짓기에 도움이 된 거 같습니다. 더 열심히 하라고 상을 주셨다고 생각하고 겸손히 노력하겠습니다.” 중국 헤이룽장성 하얼빈시에서 열린 ‘제14회 홈타민컵 전국 조선족 어린이 방송문화 축제’ 우리말 글짓기 부문에서 대상을 받은 무장단시 조선족초등학교의 김연정(11) 학생은 16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조선족이 우리말을 잘하는 건 당연한 일이지만 그래도 상을 받으니 뿌듯하다”며 이같이 수상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번 글짓기 경연에서 ‘여름방학에 생긴 일’을 주제로 지난여름 국제태권도 연맹이 주최한 중국 태권도 대회에 출전한 이야기를 써냈다. 출전을 위해 몸무게를 감량했고 방과 후 쉬지 않고 연습한 덕분에 중국뿐만 아니라 대만과 홍콩에서 온 선수와의 겨루기에서도 뒤지지 않았다. 아쉽게 준우승에 그쳤지만 자기와의 싸움에서 이겼다는 것에 만족한다고 써낸 내용과 정확한 표현력을 인정받아 심사위원들의 만장일치로 대상작에 선정됐다. 5학년으로 태권소녀인 김 양은 학교에서 배구와 장거리달리기 학교 대표로도 활약하고 있어서 만능 스포츠맨으로 불린다. 운동만 잘하는 게 아니라 성적도 전교 5등 이하로 떨어진 적이 없고 서예도 수준급으로 다음 달에는 최고위인 10급 자격에 도전한다. 그는 아빠가 한국기업에 취업하게 되면서 3살 때부터 부모와 함께 한국에서 4년간 살다가 초등학교 입학을 앞두고 엄마와 함께 고향으로 돌아왔다. 한국말은 기본이고 중국말과 문화도 잘 아는 조선족의 전통을 이어가야 한다는 아빠의 권유 때문이다. 책 읽기를 좋아가고 그중에서도 과학 도서에 빠져 살지만 김 양이 제일 좋아하는 것은 태권도다. 그는 “올림픽에 태권도 대표선수로 나가 금메달을 따는 게 꿈”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남북이 비핵화와 군사적 긴장 완화, 경협 등의 의제에 밀릴 수 있는 이산가족 문제를 인도적 차원에서 근본적·근원적으로 해결할 방안을 모색하기로 한 것은 크게 환영할 일이다. 이산가족 문제를 해결하려면 무엇보다 전면적인 생사확인이 시급한 과제다. 지금도 생사확인이 제대로 안 돼 있다 보니 상봉 행사 때마다 준비에만 두세 달이 족히 걸린다고 한다. 생사확인이 이뤄지면 상봉의 정례화는 물론 서신교환, 전화·화상통화, 고향 방문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 전면적 생사확인이 이뤄지면 정례적 상봉은 금강산에 이미 상설면회소도 있기에 남북이 합의만 하면 언제든 가능하다. 정확한 통계는 충신이다. 있는 그대로를 정책 결정권자에게 전달하기 때문이다. 당나라 태종은 위징이라는 신하가 미울 때가 많았다. 송곳 같은 비판을 과감하게, 있는 그대로 토해냈기 때문이다. 일부 신하들은 그의 목을 베라고 건의했다. 그러나 태종은 그러지 않았다. 그를 숙청하면 아무도 자기에게 옳은 말을 하지 않으리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송고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미국이 무역협상 재개를 제안하는 한편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관세를 부과하는 ‘강온전략’을 구사하는 데 대해 중국은 19일 미국의 노림수는 이미 간파했다며 아무런 효과가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이 추가 관세부과 계획 발표 이후 무역협상 재개 결정은 중국 측에 달려있다고 밝힌 데 대해 평론을 요구받고 이같이 답했다. 겅 대변인은 “미국이 ‘공’은 중국 측에 있다는 태도를 보인 것은 처음이 아니다”라며 “미국이 한편으로 큰 소리로 대화를 부르짖고, 한편으로 제재의 몽둥이를 휘두르는 행태는 이미 미국의 ‘노림수’가 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런 미국의 노림수에 대해 중국은 이미 다 간파하고, 아무런 동요도 하지 않는다”면서 “미국의 위협과 공갈, 편취 등은 중국에 아무런 효과가 없다”고 강조했다. 겅 대변인은 미국은 지난 6월 2∼3일 윌버 로스 미 재무장관이 방중해 무역협상을 하기 이틀 전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관세를 부과했고, 8월과 9월에도 똑같은 방식을 사용했다면서 세 번에 걸친 실제 사례를 들기도 했다. 겅 대변인은 이어 “우리는 앞으로도 자체 타임테이블과 로드맵에 따라 흔들림 없이 개혁개방을 추진하고, 합법적이고 정당한 권익을 수호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중미 무역협력의 본질은 상호 공영으로 이를 위해 이견이 있어도 두려워하지 않고 평등과 신뢰, 상호존중을 바탕으로 대화를 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