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남북한 미술 교류 방안은. ▲ 평

– 남북한 미술 교류 방안은. ▲ 평양에서 음악과 스포츠는 국제적인 행사가 있지만, 미술은 없다. 그래서 광주·평양이 비엔날레를 공동으로 열거나 격년제로 번갈아 개최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남북한 모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으나 최대 걸림돌이 예산이다. 또 이번 광주비엔날레에 전시되는 그림을 그린 북한 작가 3명을 초청했는데 아직도 북측에서 답이 없다. 민간차원의 남북한 미술 교류가 정착되기 위해서는 남북한 당국이 길을 터줘야 할 것 같다.· 북한미술을 연구해온 기간이 8년이다. 최근 6년간은 화가로서 본업인 창작활동을 전혀 못 했다. 그래도 후회하지 않는다. 북한미술을 외부에 알리는 일에 사명감을 느낀다. 한반도에서 태어난 나의 숙명으로 여긴다. 모든 출품작은 10월 5일 금요일 18:00(JST)까지 접수되어야 한다. 출품작 제출은 무료다. 서울지방항공청, 활주로 안전성 등 보완하겠다며 심의 연기 요청신안군 관계자들 “회의 불공정” 거친 항의…한때 경찰 출동도 “We observed a statistically significant synergism between different doses of MEN1112/OBT357 and 5-Azacytidine and Decitabine on a number of AML cell lines,” said Monica Binaschi, PhD, Director of the Preclinical and Translational Oncology Department of Menarini Ricerche. “These results seem to confirm the immune-modulatory role of 5-Azacytidine and Decitabine, which may increase the sensitivity of leukemic cells to MEN1112/OBT357. These new findings suggest that pretreatment with these two agents could promote and enhance tumor cell killing activity by MEN1112/OBT357, and provide 출장샵콜걸 a strong rationale for evaluating these combinations in clinical trial.”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국연구재단은 한양대 성명모 교수 연구팀이 유연한 디스플레이에 적용할 수 있는 고밀도 하이브리드 봉지 막 소재를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휘거나 접히는 디스플레이 제조에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소자가 주로 사용된다. 그런데 OLED 주재료는 공기나 수분에 민감하게 반응한다. 외부 환경에 그대로 노출되면 OLED 수명이 짧아진다. 이런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선 OLED 패널을 보호할 봉지 막이 필요하다. 현재 주로 사용되는 무기물 기반 봉지 막은 디스플레이 기판이 유리일 때만 적용할 수 있다. 빈과일보는 태풍 제비로 간사이 공항이 마비된 후 공항의 대만 여행객이 대만 주(駐) 오사카 사무처에 숙박 관련 도움을 청했다가 냉랭한 반응만 있었다는 첫 불만 글을 올린 누리꾼의 송고추석 연휴 3∼4라운드에 선수와 유명인사 ‘2인 1조’ 경기이번 대회 결과까지 합산해 PGA 투어 CJ컵 출전 선수 결정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야구의 전설’ 박찬호(45)와 이승엽(42) 등이 출전하는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대회가 이번 주 개막한다. 20일부터 나흘간 충남 태안군 솔라고 컨트리클럽(파71·7천235야드)에서 열리는 KPGA 코리안투어 휴온스 셀러브리티 프로암(총상금 5억원)은 국내에서 처음 열리는 ‘유명인사 골프 대회’다. 이 대회는 132명의 코리안투어 선수들이 3, 4라운드에 스포츠 스타와 연예인, 오피니언 리더 등 유명인사 60명과 한 조를 이뤄 경기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선수들은 기존 대회와 같은 방식으로 1, 2라운드를 치러 상위 60명이 60명의 유명인사와 2인 1조로 팀을 구성해 남은 3, 4라운드에 나선다. 이번 대회를 통해 야구 선수 출신 박찬호, 이승엽을 비롯해 체조 국가대표를 지낸 여홍철, 인기 연예인인 이재룡, 이정진, 김성수, 오지호 등 유명인사들이 자신의 골프 실력을 팬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우승자는 코리안투어 선수의 4라운드 합계 성적만을 따져 정하게 되며 우승 상금 1억원도 우승한 코리안투어 선수에게 돌아간다. 이와 별도로 3, 4라운드에 프로 선수와 유명인사가 팀을 이뤄 포볼(팀 베스트 스코어) 방식으로 경기를 진행, 가장 낮은 점수를 기록한 우승팀도 선정한다. 포볼은 2인 1조의 팀이 각자의 공으로 경기해 더 좋은 성적을 그 팀의 점수로 삼는 방식이다. 우승팀에도 별도 상금을 지급하며 이 상금과 함께 프로 선수들이 받은 상금 중 일부, 또 선수와 유명인사들의 애장품 경매 등의 수익금을 더해 불우이웃돕기 성금으로 쓰기로 했다. 올해는 상춘객들이 지붕 없는 2층 버스를 타고 벚꽃을 구경하는 흔치 않은 경험도 할 수 있다. 창원시는 시내 주요 관광지를 오가던 2층 시티투어 관광버스를 진해시가지에 투입한다. 군항제 전날인 31일부터 매일 오전 진해역∼중앙시장∼제황산공원∼속천항∼진해루∼진해생태숲전시관∼진해드림파크∼석동주민센터∼경화역∼진해역 구간을 하루에 8번씩 달린다. 이용요금은 일반·대학생 5천원, 청소년 등은 3천원이다.

“중국 승인 받은 주교, 교황이 최종 임명하는 방식 될 것”대만 정부 “합의 이뤄져도 우리와 단교 않는다는 확약 받아”‘스타트업 둥지’ 개소…알바걱정 없도록 ‘몰입자금’ 제공(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손해보험 사회공헌협의회는 청년 혁신기업을 위한 입주·사무공간을 마련하고 창업을 지원한다고 19일 밝혔다. 협의회는 서대문구 북아현동에 정원이 있는 큰 석조저택을 임차, 국내 최초로 주거와 사무공간을 통합한 ‘스타트업 둥지’를 개소했다. 청년기업가정신재단의 공모를 통과한 20개 팀(소셜벤처, 4차산업, 소방·안전, IT·콘텐츠 분야)이 이날 입소했다. 4주 뒤 평가를 거쳐 10개 팀이 남아 창업 지원을 받는다. 핀테크지원센터, 서울산업진흥원, 법무법인 광장이 창업교육 프로그램, 투자자 유치 행사, 창업 관련 법률자문 등을 제공한다. 아르바이트 등을 하지 않고 창업에만 집중하도록 팀당 매월 150만원씩 ‘몰입자금’을 준다. 협의회는 이렇게 3년에 걸쳐 매년 20개 팀씩 육성할 계획이다. 창업 지원은 협의회가 지난 4월 100억원 규모의 사회공헌활동을 추진하기로 한 데 따른 첫 사업이다. 협의회 의장인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은 개소식에서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스타트업 발굴·육성에 아낌없는 투자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이번 방문에서 평양의 놀라운 발전상을 보았다. 김 위원장과 북녘 동포들이 어떤 나라를 만들어나가고자 하는지 가슴 뜨겁게 보았다”고 소회를 밝혔다. 대한민국 대통령이 북한 대중들에게 이처럼 공개 연설을 하기는 역대 처음이다. 문 대통령의 이날 연설은 애초 공연 초반 1∼2분 간 이뤄질 거로 예고됐으나, 실제로는 공연 후인 오후 10시 26분부터 33분까지 약 7분 간이나 진행됐다. VVDN Expands Capabilities in Asia With New South Korea Office대변인 폐지·홍보수석 신설…독문학자 출신 연설기록비서관 승진 기용지지율 30% 선 무너진 상황에서 홍보전략 쇄신 모색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보이그룹 초신성이 ‘슈퍼노바’라는 새 그룹명으로 일본에서 활동을 재개했다. 18일 소속사 SV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초신성은 지난달 일본 무사시노 아레나(경기장)에서 약 8천명의 팬과 재회했으며, 이달 9일 사이타마 문화센터에서 공식 팬클럽 밀키 발족식과 기자회견을 열어 팀명을 공개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천문학적 규모의 비자금 조성 의혹을 받는 말레이시아 전임 총리가 두 달여만에 또다시 현지 반부패 당국에 체포됐다. 송고”2013년 총선 앞두고 나랏돈 7천억원 개인계좌로 송금받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젊은 남녀의 사랑이 있고, 브로맨스와 딸을 아끼는 아빠의 부정도 있다. 여기에 배신과 권선징악, 웃음과 눈물을 곁들였다. 있을 것은 다 있지만 무엇인가 부족하고, 또 어디선가 본 듯하다. 추석 연휴 마지막 날 개봉하는 ‘원더풀 고스트’는 여러모로 ‘사랑과 영혼’을 연상시킨다. 우선 제목부터 ‘사랑과 영혼’의 원제 ‘고스트’에 ‘원더풀’이라는 단어를 덧붙인 형태다. 연출을 맡은 조원희 감독 스스로 기자간담회에서 “처음 제작진과 논의할 때 ‘사랑과 영혼’의 영향을 받은 작품을 만들어보자고 했다. ‘사랑과 영혼’에서 힌트를 얻은 작품이고 이를 오마주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오마주 이상으로 ‘사랑과 영혼’ 영향이 큰 듯하다. 충남 홍성 한 파출소에 근무하는 순경 ‘태진'(김영광 분)은 순찰 중 밀입국 현장을 목격한다. 태진은 엉뚱하게 유도 체육관 관장 ‘장수'(마동석 분)를 용의자로 의심한다. (난징, 중국 2018년 9월 11일 AsiaNet=연합뉴스) 제9회 중국 (타이저우) 국제의료기기전시회(China (Taizhou) International Medicine Expo)가 “Base on Health China, Construct Famous Medical City(건강한 중국을 기반으로 유명 의료 도시 건설)”이라는 주로 이달 16~18일 중국 타이저우에서 열린다. 전시회 개막식에는 세 명의 노벨상 수상자가 참석하기로 확정됐다. 이날 조용필은 데뷔 시절 밴드의 기타리스트에서 우연히 노래를 부르게 된 과정, 송고’배철수의 음악캠프’ 출연…MBC FM4U 8시간 연속 조용필 헌정방송음악계 100인 선정 조용필 명곡 1위는 ‘단발머리’…본인은 ‘꿈’ 꼽아 HPV 감염 주원인은 ‘성접촉’…원죄 두고 ‘남 vs 여’ 갑론을박선진국은 남아에게도 백신 무료접종…”HPV 예방, 남성도 함께해야”(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남자가 옮기는 바이러스인데, 왜 여자만 백신을 맞아야 하죠?” “그건 원래 남자가 맞아야 하는 주사 아닌가요?” 요즘 자궁경부암 백신이 때아닌 책임론으로 뜨겁다. 이 백신이 국내에 들어온 지 10년도 더 됐는데 최근 들어 ‘누가 바이러스를 옮기고, 누가 접종해야 하나’를 두고 온라인에서 성별 싸움이 끊이질 않는다. 이런 논란은 2016년 ‘국가예방접종’에 만 12세 여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궁경부암 백신이 포함되면서 본격화했다. 요지는 이렇다. 여성에게 자궁경부암을 일으키는 HPV(사람유두종바이러스, Human Papillomavirus)라는 바이러스가 남성과의 성 접촉을 통해 주로 감염되는데도, 마치 여성만의 문제인 것처럼 백신 접종을 비롯한 사회적 초점이 여성한테만 맞춰지고 있다는 것이다. 또 이 바이러스가 자궁경부암 외에 남성의 편도암이나 두경부암 발생에 관여하는데 이 부분이 간과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리설주 여사는 4·27 판문점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평양냉면이 더 유명해졌다고 소개하면서 “외부 손님들이 와서 계속 ‘랭면, 랭면’ 한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저는 두 가지 가운데 쟁반국수가 더 좋다”고 밝혔다. 4·27 판문점회담 만찬 때 북측은 평양냉면 말고도 비빔냉면과 비슷한 쟁반국수를 내놓은 바 있다. 리 여사는 왼편에 앉은 유홍준 명지대 석좌교수에게 “평양랭면 처음 드십니까”라고 물은 데 이어 “판문점 연회 때 옥류관 국수를 올린 이후로 우리나라를 찾아오는 외국 손님들이 다 ‘랭면’ 소리하면서 ‘랭면 달라’고 한다. 상품을 광고한들 이보다 더하겠습니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유 석좌교수는 “서울에서도 유명한 평양냉면집에서는 1시간 이상 기다려야 먹는다”며 “붐이 일었다”고 맞장구를 쳤다. 리 여사는 “(판문점 회담 때) 제 옆에 임종석 비서실장이 앉았는데 너무 맛있다고 두 그릇 뚝딱…” 이라면서 “오늘 오셨으면 정말 좋아하셨을 텐데”라고 말하기도 했다.노무라 권영선 “‘플라자합의 후유증’ 반면교사 삼아 경제정책 신중 운용”터키·아르헨티나 등 신흥시장 위기, 각국 전염 가능성 낮게 봐”한국, 수출경쟁력 유지 위한 세제·임금 정책 펼쳐야” 조언(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은행은 19일 금융정책결정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행 마이너스(-) 0.1%로 동결하기로 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일본은행은 또 10년 만기 국채 금리(장기금리)도 계속 0% 수준을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일본은행은 일본 내 경기 상황에 대해 “완만하게 확대하고 있다”며 이전 견해를 유지했다. 한편 FX 네트워크가 제작하는 범죄 미니 시리즈 ‘잔니 베르사체의 암살’은 이 부분의 최우수 작품상과 주연배우상을 받아 적지않은 소득을 챙겼다. 올해의 에미상은 전통적인 방송사와 신흥 미디어가 본격적으로 대결하는 무대이기도 했고 그 결과는 박빙이었다.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의 강자인 넷플릭스가 HBO와 동등한 23개의 부문별 상을 받으면서 무시 못할 실력을 보인 것이다. 시상식은 최우수 버라이어티 쇼로 선정된 ‘새터데이 나잇 라이브'(SNL)에 출연하는 코미디언 콜린 조스트와 마이클 체가 공동으로 진행했고 연예인들의 입에서 미투 운동과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가시 돋친 농담이 쏟아지는 등 정치적 색채도 강하게 풍겼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독일 국방장관이 중동 장기 주둔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우르줄라 폰 데어 라이엔 독일 국방장관은 송고 1990년대 말부터 대북 햇볕정책에 힘입어 한동안 남북 언론 교류와 협력이 꽤 활발했다. 남한 언론들의 방북 취재, 방송사들의 북한 영상물 방영으로 북한 주민을 뿔 달린 괴물쯤으로 상상하던 편견이 깨졌다. 그러나 언론은 진정한 취재 보도를 하지 못했다. 북한은 민감한 분야는 빼고 자연경관, 문화재 등 비정치적인 분야 취재만 허용했다.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것만 보여준 것이다. 남한도 북한 체제를 미화할 우려가 있다며 방북 취재를 제한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8번째로 나온 이번 부동산 대책은 다주택자 투기억제를 차단하기 위한 세제·대출 규제가 총망라됐다. 다주택자와 ‘똘똘한 한 채’로 불리는 초고가 주택 소유자에게 매기는 종부세를 대폭 강화하고 등록 임대사업자에게 주던 혜택이 대폭 축소된 것이 핵심이다. 집값이 오르는 규제 지역 안에서는 실수요자라고 할 수 있는 무주택자와 1주택자라도 신규 주택 구입 때 일부 대출이 제한된다. 투기수요 억제, 실수요자 보호, 공급확대 등 부동산 대책 3대 원칙 가운데 실수요자 보호가 일부 훼손된다는 지적을 받을 수 있는 대목이다. (유엔본부=연합뉴스) 이귀원 이준서 특파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 위반 여부를 놓고 미국과 러시아가 17일(현지시간) 안보리 회의에서 정면으로 충돌했다. 미국은 러시아를 향해 “(그동안 대북제재 위반을) 속여왔다”고 공격했고, 러시아는 미국을 향해 “남북 간 협력과 대화에 장애물이 되지 말라”며 직격탄을 날렸다. 중국도 대북 압박에 대한 거부감을 분명히 했다. 대북제재 위반을 논의하기 위한 이날 회의는 9월 안보리 순회 의장국인 미국의 요구로 긴급 소집됐다. 시기적으로는 18일 평양에서 열리는 3차 남북정상회담 직전이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비확산 및 북한’을 주제로 열린 안보리 회의에서 러시아의 지속적이고 광범위한 제재위반 증거가 있다면서 북한이 불법적으로 정유제품을 획득하도록 돕고 있다고 밝혔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의 제재위반은 일회성이 아니라 체계적(systematic)”이라면서 “러시아는 제재위반을 멈춰야 하고, 제재위반 증거를 은폐하려는 시도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보고서에 당초 포함된 러시아의 제재위반 내용이 러시아의 요구로 빠진 것을 지적한 것이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 제재위반 내용이 빠진 보고서를 ‘오염된 보고서’라고 언급했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의 부패는 바이러스와 같다”면서 “그것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우리의 능력을 방해하고 우리가 주의를 기울이지 않으면 그 같은 ‘질병’이 안보리의 위상과 효율성에까지 진행될(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지적했다.

(태안=연합뉴스) 조성민 기자 = 충남 태안군의 대표 수산물 대하를 맛볼 수 있는 대하축제가 안면도 백사장항에서 29일 시작된다. 백사장 대하축제 추진위원회는 29일부터 다음 달 14일까지 16일간 안면읍 백사장항 일원에서 ‘제19회 안면도 백사장 대하축제’를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개막식에서는 대하 무료시식회, 축하공연, 가요제, 불꽃놀이 등이 펼쳐진다. 10월 첫째 주 토요일인 6일에는 뜰채로 대하잡기, 팔씨름대회, 수산물 중량 맞추기 대회 등이 열려 관광객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최근 랴오닝은 다롄 개발 지구, 중국&독일(선양) 첨단장비 제조산업단지, 랴오닝 자유무역 시범 지구 등을 포함해 수많은 개발 단지를 건설했다. 이들 개발 단지는 국내 및 해외 기업이 랴오닝에 투자하고, 랴오닝에서 협력할 기회를 제공하는 데 긍정적으로 기여했다. 이는 추가적인 투자자 발전에도 도움이 된다. 지금까지 세계 500대 기업 중 190곳이 랴오닝에 투자했다. (하얼빈=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중국 조선족 어린이들의 우리말·우리글 솜씨 경연장인 ‘제14회 홈타민컵 전국 조선족 어린이 방송문화 축제’가 15일 오후 4시(현지시간) 헤이룽장성 하얼빈시에서 개막됐다. 흑룡강조선어방송국·중국국제방송국 조선어부·흑룡강성교육학원민족교연부가 주최하고 유나이티드문화재단이 후원한 이 행사는 한국어 글짓기·이야기·노래·피아노 등 네 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됐다. 이 축제는 중국에서 조선족 어린이들이 한국어 실력을 겨루는 유일한 전국 규모의 행사다. 앞서 6월부터 중국 전역에서 열린 예선에는 1천여 명이 참가했고, 부문별 예선을 통과한 60여 명이 이날 본선에서 실력을 겨뤘다. 허용호 흑룡강조선어방송국 국장은 개막사에서 “우수 소수민족으로 인정받는 조선족은 중국과 한국 간 가교역할을 비롯해 글로벌사회에서 활약할 수 있는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우리말과 우리글을 갈고 닦아 민족혼을 잃지 않는 게 중요하다”며 참가자들을 격려했다. 김태식 유나이티드제약 전무는 축사에서 “전 세계 재외동포 중에서 우리 민족의 정체성을 가장 잘 지켜온 조선족 인재를 육성하는 데 도움을 주려고 시작한 축제”라며 “입상 여부를 떠나 참가자 여러분 모두가 자랑스럽고 앞으로 조선족을 이끄는 리더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저성장과 빈부 격차는 한국 경제의 가장 큰 문제다. 경제 구조와 계층 갈등에 비춰볼 때 이대로 가면 한국의 고질이 될지 모른다. 성장과 양극화 해소는 소득주도성장론이 잡으려는 두 마리 토끼다. 국민의 오랜 여망이기도 하다. 초기 성과 부진 속에 이정책을 어디까지 끌고 나갈 수 있을지 문재인 정부가 시험대에 올랐다. 송고(서울=연합뉴스) 현경숙 논설위원실장 = ‘성장 먼저냐 분배 우선이냐’는 해묵은 논쟁거리다. 그런데 성장과 분배가 모순되지 않다는 믿음이 생기고 있다. 1980년대 본격화된 세계화로 빈부 양극화가 지구적으로 퍼지면서 부의 지나친 불평등이 성장을 방해한다는 연구들이 다수 나왔기 때문이다. 일정 수준을 넘는 불평등은 사회불안과 경기후퇴를 낳는다는 주장이 진지한 반응을 얻고 있다. 성장과 분배는 어느 정도 같이 가는 관계로 이해되기 시작한 것이다. — 6·15선언의 의의를 되새겨본다면 ▲ 분열과 대결의 역사에 종지부를 찍고 화해와 단합, 통일의 새 시대를 열자는 민족대단결 선언이다. 또 통일의 원칙과 방안에 대해 큰 줄기를 제시한 평화통일의 이정표다. 6·15선언과 ’10·4 남북정상선언'(2007년 10월 4일 평양에서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합의한 제2차 공동선언)을 토대로 문재인 정부가 제3차 남북 정상회담을 추진할 수 있었고 4·27 판문점선언도 끌어낼 수 있었다. 6·15선언과 10·4선언을 더 구체적으로 실천해보자는 의지의 표현이 바로 판문점선언이다. During the launch, Honor also announced its partnership with KLY Media Group as both companies have the same mission to serve the youth with information and creativity through the use of high innovative technology. “We choose to work with Honor Indonesia because of its ‘For the Brave’ slogan, which has been carried out by Honor through its products ever since its arrival in Indonesia. Honor is a young lifestyle co-creator, which meets our company purposes,” said Steve Christian, CEO of KLY Media Group. “As you may know, we have fashion media like Fimela.com, sports media like Bola.com, and entertainment media like Kapanlagi.com, all of which are targeted for the youth. It is our pleasure to cooperate with Honor Indonesia and together with Honor, we want to provide a better life to the youth.”

마스에 대한 상세한 정보는 기업 웹페이지(www.mars.com) 또는 페이스북(Facebook)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지구 반대편에 있는 브라질 언론도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과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주요 뉴스로 다루며 관심을 나타냈다. 브라질 언론은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올해에만 세 번째 만나면서 남북관계가 새로운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18일 오후 5시11분 일본 수도권인 이바라키(茨城)현 남부에서 규모 4.3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일본 기상청이 밝혔다. 진원의 깊이는 80㎞로, 이번 지진으로 인한 지진해일(쓰나미) 우려는 없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이 지진으로 사이타마(埼玉)현 가조(加須)시에서 진도4의 흔들림이 관측됐다. 도쿄도(東京都)는 스기나미(杉竝)구에서 진도3의 진동이 관측되는 등 넓은 지역에서 진도1~3의 흔들림이 발생했다. 또 이바라키(茨城)현, 도치기(회木)현, 군마(群馬)현, 지바(千葉)현, 가나가와(神奈川)현 등 수도권 대부분의 지역에서 진도1~3의 흔들림이 관측됐다. 나아가 상당히 낮은 전송 손실을 지닌 EA-2000는 연성 및 경성 CCL 모두에 적용이 가능하다. 스마트폰 및 기타 모바일기기, 기지국, 서버 및 자동차부품용 PCB 등 그 활용 가능성은 매우 많다. EA-2000 생산시설의 대규모 확대 결정은 임박한 5G 실용화에 맞물려 상당한 수요 증가가 있으리라는 관측에 따른 것이다. (서울·카이로=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노재현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팔레스타인해방기구(PLO)의 워싱턴사무소 폐쇄 방침을 팔레스타인 측에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트럼프 정부는 자국과 이스라엘에 대한 조사를 문제 삼아 국제형사재판소(ICC)를 제재할 수 있다고 ‘엄포’를 놓았다. 10일(현지시간) 이스라엘 언론 타임스오브이스라엘에 따르면 사에브 에리카트 PLO 사무총장은 이날 팔레스타인인들이 미국 관리로부터 트럼프 정부가 워싱턴DC에 있는 PLO 사무소를 폐쇄하기로 했다는 결정을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미국 정부의 이런 방침은 외신을 통해 먼저 전해졌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날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보수단체인 ‘연방주의자협의회’ 연설을 통해 PLO 워싱턴사무소 폐쇄에 대한 입장을 밝힐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WSJ가 입수한 연설문 초안에 따르면 볼턴 보좌관은 “팔레스타인이 이스라엘과 직접적이고 의미있는 협상 착수를 거부한다면 트럼프 행정부는 워싱턴에서 그 사무소를 계속 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미국은 항상 우리의 친구이자 동맹인 이스라엘의 편에 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행정부가 최근 유엔 팔레스타인난민기구(UNRWA)를 비롯한 팔레스타인 관련 원조 예산을 대폭 삭감하기로 한 데 이어 ‘친(親) 이스라엘’ 노선을 분명히 한 것이다. PLO는 팔레스타인 독립국가 건설을 목표로 1964년 결성된 후 국제사회에서 팔레스타인을 대표하는 조직으로 통한다. 미국 정부의 이런 방침에 팔레스타인자치정부는 강력히 반발했다. 팔레스타인자치정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트럼프 행정부의 결정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그것은 우리 국가와 지역의 평화를 가져오려는 노력을 향해 전쟁을 선포한 셈”이라고 비판했다고 팔레스타인 뉴스통신 ‘와파'(WAFA)가 전했다. 에리카트 PLO 사무총장도 미국의 결정에 대해 “트럼프 정부가 팔레스타인 사람들에 대한 집단적 탄압을 시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위험한 상황은 미국이 이스라엘 범죄를 보호하기 위해 국제 시스템을 해체하고 팔레스타인의 땅과 민족을 공격하려는 의도를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작년 12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 수도로 인정한다고 발표한 ‘예루살렘 선언’ 이후 팔레스타인자치정부는 미국과 협상을 거부하고 있다. 공동유해발굴과 함께 비무장지대 내 역사 유적에 대한 공동조사 및 발굴과 관련한 군사적 보장대책을 계속 협의하기로 했다. 남북은 한강 하구를 공동이용수역으로 설정하고 남북 간 공동수로조사를 벌이는 한편 민간선박의 이용도 군사적으로 보장하기로 했다. 공동이용수역은 남측의 김포반도 동북쪽 끝점에서 교동도 서남쪽 끝점까지, 북측의 개성시 판문군 임한리에서 황해남도 연안군 해남리까지 길이 70㎞, 면적 280㎢에 이르는 수역으로 설정됐다. 공동이용수역에 대한 현장조사는 올해 12월까지 남북 공동으로 진행하고 공동조사단은 전문가를 포함해 각각 10여명의 인원으로 구성하기로 했다. 국방부는 “한강하구는 골재채취, 관광·휴양, 생태보전 등 다목적 사업 병행 추진이 가능한 수역”이라며 “향후 골재채취 등의 사업을 추진시 국제사회의 제재 틀 내에서 군사적 보장대책을 마련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노광철 북한 인민무력상은 19일 백화원 영빈관에서 이런 내용이 담긴 군사분야 합의서에 서명했다

◇ 고삼지 포인트 고삼지 물가 쪽은 수심이 꽤 얕은 편에 속한다. 특히 갈대와 수초지역은 산란하러 온 배스들이 자리를 잡는 곳이다. 지금은 배스의 산란 철이 살짝 지난 시점이다. 이 무렵 배스들은 얕은 지역에 알을 낳은 장소인 이른바 ‘알자리’를 지키고 있는 경우와 이곳을 벗어나 움직이려는 두 부류로 나뉜다. 루어 프로들은 이 부근을 공략하면 씨알 좋은 배스를 낚을 가능성이 크다고 조언한다. 알자리에 붙은 배스는 잘 움직이지 않기 때문에 웜(벌레)으로 죽은 듯 거의 미동하지 않고 조금씩 웜을 움직여주는 것이 좋다. 반면 산란을 끝낸 녀석들은 인근 지역을 어슬렁거릴 경우가 많으므로 곶부리 등을 공략하는 것이 좋다.”백두산 가보고 싶다” 문 대통령 언급 기억했다 ‘소원 성취”혁명 성지’·’정치적 결심의 현장’ 백두산 의미도 감안한 듯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백나리 기자 = 공항 영접과 카퍼레이드 동승으로 문재인 대통령을 극진히 대접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백두산 동반 방문’이라는 파격을 또 꺼내 들었다. 19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의 평양 프레스센터 브리핑에 따르면 20일 있을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백두산 동반 방문은 김 위원장의 제안으로 이뤄졌다. 김 위원장은 지난 4·27 정상회담 때 문 대통령이 “나는 백두산에 안 가봤다”며 “중국을 통해 가는 분들이 많더라. 나는 북측을 통해 백두산에 꼭 가보고 싶다”고 말한 것을 기억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이 백두산을 콕 집어 언급했던 것을 잊지 않았다가 이번 평양 방문 계기에 ‘소원’을 이뤄준 셈이다. 이는 문 대통령을 최대한으로 예우하겠다는 ‘성의’의 일환으로 보인다. 2박 3일이라는 짧은 평양 방문 일정에 백두산까지 다녀오려면 의전과 경호 등에 있어 많은 준비가 필요한 데도 기꺼이 문 대통령을 위해 ‘백두산 방문’이라는 선물을 준비한 것이다. 김 위원장이 ‘백두산 동반 방문’을 제의한 데는 북한 지역에서 백두산이 갖는 남다른 의미도 반영됐을 것으로 관측된다. 2014년 Yili는 네덜란드 바헤닝언 대학과 공동으로 “유럽연구개발센터”를 설립했다. 유럽연구개발센터는 중국에서 가장 사양이 높은 해외 연구개발센터다. 업그레이드 행사에서 Zhang Jianqiu 대표는 자사의 유럽연구개발센터가 유럽 혁신센터로 공식적으로 업그레이드됐다고 발표했다. 유럽 혁신센터는 혁신을 향한 Yili의 끊임없는 노력을 보여주는 또 다른 사례다. (서울=연합뉴스) 현경숙 논설위원실장 = 동남아시아 최대 관광지 태국의 수도 방콕에 가면 넘쳐나는 서양인들, 즐비한 초현대식 쇼핑몰들에 놀란다. 서울 백화점들보다 세련되고 고급스럽다. 명품 가격도 한국보다 세다. “태국이 한국보다 잘사는 것 같아요.” 돌아오는 대답은 “방콕과 태국은 딴 나라예요”다. “앞질러 가지 않겠다” 말 아끼면서 “의미있는 비핵화 조치 보길 희망”(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미국 국무부는 18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제3차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북한의 비핵화를 향한 의미있고 검증가능한 조치들을 보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헤더 나워트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정상회담 일정이 아직 진행 중인 점을 언급, “앞질러 가지 않겠다”는 걸 전제로 이같이 밝혔다. 특히 이번 평양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김 국무위원장이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향한 의미있고 검증가능한 행동을 통해 싱가포르와 판문점에서 한 약속을 완수하는 역사적 기회’라고 밝혔다. 헤더 나워트 대변인은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이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이후 백화원 영빈관으로 이동하면서 김 위원장과 함께 ‘오픈카’를 타고 평양 시내에서 퍼레이드한 것을 언급, “선루프는 보기에 흥미로운 것이었다”고 말했다. — 소득주도성장을 보완하기 위해 꺼낼 다른 카드는. ▲ 우리 경제가 최저임금 인상 수준을 감당할 수 있도록 흡수 능력을 키워주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자영업자 대책, 근로장려세제( 송고 A number of development parks have been established in Liaoning in recent years, including Dalian Development Zone, China and Germany (Shenyang) High-end Equipment Manufacturing Industrial Park, Liaoning Free Trade Pilot Zone. These development parks have played a positive role in providing opportunities for domestic and overseas enterprise to invest and make cooperation in Liaoning, which are conducive to the further development of investors. Currently, 190 of the world’s top 500 companies have investments in Liaoning.

[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Yonhapnews) 서쪽의 경제특구는 1단계 개발에서 멈춘 개성공단을 재가동하는 것을 시작으로 2단계 개발, 한강 하구와 북한 연안의 항만·어로 사업 등으로 범위를 확장할 가능성이 있다. 동쪽의 관광특구 역시 금강산으로의 육로·수로 관광을 재개하는 데 이어 설악산과의 연결, 그리고 주변 비무장지대(DMZ)와 연계한 생태·안보관광 사업으로의 확장 가능성이 열려 있다. 실제로 두 정상은 이날 선언에서 “남과 북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을 우선 정상화”한다고 천명했다. 특구의 초기 단계는 이들 두 사업에서 시작된다는 의미로 읽힌다. 또 특구에 ‘공동’이라는 수식어가 붙었다는 점에서 남북 공동 책임으로 운영하고, 관광특구뿐 아니라 경제특구 역시 지리적으로 북한 지역에 국한되지 않을 가능성을 염두에 둔 셈이다. (SEOUL, South Korea, Sept. 19, 2018 PRNewswire=연합뉴스) Showcasing the latest robot technologies from around the world, the 2018 Robot World will be held at KINTEX, Korea from October 10-13, 2018.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한식을 인문사회학 관점에서 논의하는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이 송고(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미국 실리콘밸리 갑부들이 ‘최후의 날’에 대비해 뉴질랜드에 35개의 지하 벙커를 짓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지만, 그 실체는 좀처럼 드러나지 않고 있다고 뉴질랜드 언론이 15일 보도했다. 뉴질랜드 뉴스 사이트 스터프는 외국 언론 보도를 인용해 미국에 본사를 둔 라이징S사가 최근 몇 달 동안 지하 벙커들을 제작한 뒤 뉴질랜드로 보내 지하에 묻고 있다며 총 가격은 1천210만 뉴질랜드 달러(약 89억 원)라고 소개했다. 이 회사가 만든 최고급 모델은 체육관, 사우나, 수영장, 온탕, 당구대가 갖춰진 게임 룸, 볼링장, 미디어 룸 등이 갖추어져 있으며 미화 3만9천 달러인 염가 벙커는 2층 침대, 기본적인 공기여과장치, 부엌 시설 등이 갖춰져 있다. 영상 – https://cdn4.prnasia.com/002071/mnr/video/20180919CRRC.mov –독립기념관 운영 방향은. ▲ 한국 독립운동은 단순한 독립운동이 아니라 민주주의의 뿌리이고 우리가 지향해야 할 평화통일의 토대가 되는 운동이었다. 독립운동과 민주주의, 독립운동과 평화통일로 접목되는 독립기념관을 만들고 싶다. 당장은 내년 100주년을 기리는 사업을 잘 꾸려나갔으면 한다. 특히 북한과의 교류협력 사업을 활성화했으면 좋겠다. 프랑스는 또한 의과대학 교육 시스템도 대대적으로 개편한다. 현재처럼 의대 송고 신지예와 고은영은 28세, 33세 청년 여성이다. ‘페미니스트 서울시장’, ‘난개발 막는 여성청년 도지사’가 슬로건이었다. 성 평등, 낙태죄 폐지, 난개발 반대, 미세먼지, 생태주의 등 진보나 보수를 자처하는 거대 정당들이 잘 다루지 않는 얘기를 의제화했다. 녹색 청년들의 도전은 ‘계란으로 바위 깨기’라고 여겨졌지만, 바위에 균열을 냈다.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빛고을청렴회가 추석 명절을 맞아 무등산 정상부에서 임무를 수행하는 방공포대에 위문금을 전달했다. 송고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빛고을청렴회가 추석 명절을 맞아 무등산 정상부에서 임무를 수행하는 방공포대에 위문금을 전달했다. 송고 “미래에는 가격과 지속가능성에 대한 영향력이 나란히 평가되며 일반적으로 더 적은 수의 공급업체들과 장기적인 파트너십 계약을 맺는 방식과 함께 분명한 원산지 및 때에 따라서는 잘 알려진 믿을 수 있는 농장들에 대한 수요가 증가할 것이다. 그리고 이러하나 변화를 마스는 지금 이미 만들어 가고 있다”(순천=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전남 순천시는 추석 연휴가 시작되는 21일부터 10월 28일까지 순천만국가정원에서 ‘가을정원 갈대축제’를 연다고 19일 밝혔다. – 구글, 구글 플레이, 안드로이드 및 기타 기호는 구글의 상표다. – 애플과 애플 상표는 미국 및 기타 국가에 등록된 애플의 상표다. – 아마존 및 아마존 웹 서비스는 아마존닷컴 또는 기타 계열사의 상표 또는 등록 상표다.▲ 이차영 충북 괴산군수는 오는 18∼21일 필리핀 비슬릭시에서 열리는 제3회 아시아 유기농대회에 참석한다. 대외 행보 공식화 관측…최태원·구광모·최정우도 포함 자동차 관세 문제로 미국 방문하는 정의선은 빠져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윤보람 기자 = 이번 평양 남북정상회담 방북단 명단에는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을 비롯한 주요 대기업그룹의 총수도 상당수 포함돼 눈길을 끈다. 청와대가 16일 발표한 방북단 명단에는 이 부회장을 포함해 최태원 SK회장, 구광모 LG회장, 김용환 현대자동차[005380] 부회장 등 4대 그룹 인사들이 포함됐다.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올해 제 송고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올해 제 송고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올해 제 송고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올해 제 송고 이러한 역사적 배경을 가진 해안가에 대명항과 문수산성 남문 사이 16.6㎞ 구간에 평화누리길이 조성돼 있다. 일단 철책선이 약간의 긴장을 불러일으키지만 ‘강변 트레킹’이라 불릴 정도로 강과 산이 잘 어우러진 아름다운 길이다. 길 한가운데쯤 덕포진이 자리 잡고 있는데, 도보여행 길 가운데 가장 아름다운 풍경을 선사한다. 그러나 이러한 주장은 모두 사실과 거리가 멀다. ‘국민연금 북한 주민 지급설’은 지난해 국민연금공단이 펴낸 ‘한반도 통일에 대비한 남북연금 통합 기본계획 연구’ 보고서와 이를 다룬 몇몇 언론 매체의 보도가 발단이 됐다. 보고서는 남·북한의 연금제도 특징과 차이를 설명하는 한편 독일의 연금통합 경험 등에 비춰 남한의 연금제도 정비 방안 등을 제시했을 뿐 ‘우리 정부가 북한에 국민연금을 지급했거나 지급할 계획이 있다’는 식의 내용은 전혀 담겨 있지 않다. ‘국민연금 북한 원조설’도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일이다. 2018년 5월 말 기준 634조원에 이르는 국민연금은 절반에 가까운 295조1천억원(46.5%)이 국내 채권에, 130조1천억원(20.5%)이 국내 주식에 각각 투자됐다. 해외주식과 대체투자, 해외채권 투자액은 각각 114조3천억원(18.0%), 67조3천억원(10.6%), 23조8천억원(3.8%) 상당으로 이러한 운용 현황은 국민연금기금운용지침에 따라 홈페이지에 모두 공개돼 있다. 국민연금은 그 어떤 형태로 거래가 이뤄지든 전산 시스템에 기록이 남고, 이에 대해 내·외부 감사를 받기 때문에 공시와 다르게 운용할 방법이 없다. 감사원의 감시 대상이기도 하다. 타우랑가 유학원 양현택 대표는 “최근 키위농장의 일손 부족이 심각해지면서 유학과 무관하게 이에 대해 문의를 해오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양현택 대표는 “앞으로도 일손 부족이 예상된다”며 “매년 4∼6월 뉴질랜드 여행 시 참고하면 좋을 것 같다”고 귀띔했다. (서울=연합뉴스) 왕지웅 기자 = 기록적인 폭염이 계속되는 가운데 서울광장이 인공해변으로 변신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워터슬라이드가 구비된 미니 수영장과 모래를 깔아 조성한 인공해변이 등장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10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2018 서울 문화로 바캉스 축제를 맞아 광화문 광장에는 눈 조각품 150여점이 전시되고, 청계광장에서는 썸머 쿨 패션쇼 등 문화행사가 펼쳐집니다. 해변으로 변한 서울광장에 연합뉴스 VR팀이 다녀왔습니다. “미국, 한반도에 대한 중국의 중요한 역할 직시해야”(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 관영 매체와 관변 학자들은 18일 평양에서 열리는 3차 남북정상회담이 한반도 비핵화를 진전시킬 것으로 기대하면서도 미국을 겨냥해 비핵화 과정에 대한 중국의 역할론을 강조하고 나섰다. 17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영문 자매지 글로벌타임스는 전문가들을 인용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번 평양 회담은 북미간 협상 교착상태 속에서 한반도 비핵화를 진전시키는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전망했다. (진주=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경남 진주시는 혁신도시와 항공국가산단을 중심으로 한 국가혁신클러스터 육성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송고(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는 지난 1일부터 10일까지 열린 제56회 진해 군항제에 국내외 관광객 310만명이 찾았다고 11일 밝혔다. 지난해 290만명보다 20만명이 늘었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가수 션과 배우 정혜영 부부가 전 세계 가난으로 고통받는 어린이들을 위한 자선 바자회를 연다고 소속사 송고 이 신문은 3면에 별도의 관련 기사에서 “북한 노동당이 핵문제 장기화로 제재에 의한 경제적 곤경이 길어질 것에 대비해 준비를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신문은 북한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지난 3~4일 지방의 당 간부 약 2천명을 대상으로 도 단위 연설회가 열렸다”며 “정권수립일(9·9절)에 김 위원장이 연설을 통해 새로운 경제발전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었지만 미국이 경제제재를 완화하지 않기 때문에 발표를 보류했다는 설명이 있었다고 한다”고 전했다. 요미우리신문은 “김 위원장이 11년 만에 평양을 방문한 한국 대통령인 문 대통령을 환대하며 환영 분위기를 연출했다”며 “미국과의 비핵화 협의가 막다른 길에 부딪힌 가운데 남북의 진전된 유화(분위기)를 보이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요미우리는 “문 대통령의 방북에 한국의 4대 재벌 회장 등이 동행했다”며 경제인들의 행보에도 관심을 보인 뒤 전날 있었던 리룡남 북한 내각 부총리와의 면담 내용을 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김 위원장이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문 대통령을 공항에서 맞는 파격 행보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마이니치신문과 산케이신문은 남북정상회담 소식을 1면에 전했다.

일제강점기 조성된 정뜨르비행장이 현 제주국제공항(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환상의 섬’, ‘평화의 섬’으로 불리는 제주도에 비행장이 5곳이나 있었다는 사실을 아는 이는 많지 않다. 실제로 제주지역 항공산업 종사자들도 잘 모르는 이야기다. [편집자 주] 본고는 자료 제공사에서 제공한 것으로, 연합뉴스는 내용에 대해 어떠한 편집도 하지 않았음을 밝혀 드립니다. 송고 현재 포스코 최고경영자(CEO) 선출 과정이 진행되고 있다. 이전 정부들은 주식 1주도 갖고 있지 않으면서 이 기업의 CEO 선임에 관여해왔다. 이번에도 정부가 개입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이전 정부와는 다른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 공기업 경영진 인사에서도 낙하산을 배격하는 개혁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공기업은 권력을 잡은 사람들의 전리품이 될 수 없다는 생각을 가져야 한다. 그래야 역사가 앞으로 나아간다. 개혁은 구호나 선언으로 이뤄지는 게 아니다. 이런 것부터 묵묵히 실천해야 가능한 일이다. (윤근영 논설위원)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국내 유일의 상장 인프라펀드인 맥쿼리한국인프라투융자회사(맥쿼리인프라· 송고 – Investing in its Sustainable in a Generation Plan: Mars is investing $1 billion over the next few years to accelerate progress against urgent threats. – A new sourcing strategy: the company will move away from a traditional commodity approach, changing the way it sources key agricultural materials to help address key sustainability challenges – including GHG emissions, water stress, land use, human rights and income. It will initially focus on 10 key ingredients where the impact is greatest, including cocoa, fish, rice, and mint, among others. – Putting sustainability at the core of our business: Mars is combining procurement and sustainability to bring sustainability into the core of the business and to balance decision-making. – Deepening collaboration: to deliver change at scale, there is a focus on deepening existing industry collaboration and NGO partnerships, and on starting new ones.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미국 커티스 음악원 연주자 과정에 재학하는 지휘자 김유원(30) 씨가 지난 10∼13일(현지시간) 노르웨이 트론헤임에서 열린 ‘2018 프린세스 아스트리드 국제 음악콩쿠르’에서 우승했다고 그의 가족이 17일 전해왔다. 가족에 따르면 김 씨는 13일 심사위원과 노르웨이 국왕의 누나인 아스트리드 노르웨이 공주, 문화부 관계자, 각국 음악 애호가들이 참가한 가운데 열린 최종 결선에서 1위에 뽑혔다. 그는 우승 상금으로 16만 노르웨이 크로네(2천170만 원)를 받았으며 부상으로 트론헤임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연주할 수 있는 특전이 주어졌다. 35세 이하 젊은 지휘자만 참가할 수 있는 이 대회에는 340명이 지원했고, 서류와 비디오 심사를 통과한 12명이 결선 무대에 올라 경쟁을 펼쳤다. 1953년 창설한 이 콩쿠르는 노르웨이 문화부와 노르웨이 왕실의 후원으로 2년마다 지휘와 바이올린 부문이 번갈아 개최된다. 김 씨의 우승 소식은 노르웨이 일간지 아드레세아비센 인터넷판(www.adressa.no)과 콩쿠르 홈페이지(www.tso.no), 결선 영상(livestream.com/accounts/22550534/PAM2018/videos/180221480)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2014년 미국 아스펜 음악제에서 지휘자 상을 받은 김 씨는 서울대 음대에서 지휘를 전공하고 임헌정 교수를 사사했으며, 잘츠부르크에 있는 모차르테움 국립음대 석사과정을 거쳤다. 예스 파크는 널리 알려진 곳이 아니다. 도자기 예술을 하는 예술인들이 작품생활을 할 수 있는 터전을 마련하기 위해 3년 전 만들어졌다. 이천시는 2015년 700여억원을 들여 신둔면 고척리 40만㎡에 예스 파크를 조성했다. 입주한 각 도공의 준비 기간이 좀 길었다. 최근 들어서야 각 건물의 공사가 마무리되고 작품활동을 하는 작가들이 하나 둘 자리를 잡았다. 처음 느낌은 하나의 드라마 세트장 같을 정도로 아담하지만 아름다웠다. 문 열린 공방으로 발걸음을 옮기자 카운터 뒤에서 힘차게 작품활동을 하는 작가가 눈에 들어왔다.

김정은 위원장 방중 부각…관광·스포츠체험 홍보(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북중 접경인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에서 북한 70주년 9·9절(정권수립 기념일) 기념 사진·미술·도서·수공예품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2일 선양시 허핑(和平)구 소재 조선족문화예술관에 따르면 주 선양 북한총영사관 주최로 북한의 최근 사회변화상을 소재로 한 사진과 미술작품, 도서, 수공예품 등 100여 점의 전시를 오는 3일까지 진행한다. 전시된 사진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3차례에 걸친 방중 및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 현지 시찰을 부각하면서 김일성 주석·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방중 모습을 포함했다. 또 마식령 스키장과 미림 승마·항공구락부, 문수물놀이장 등의 소개사진을 통해 북한이 대외 이미지 개선 및 외화난 해결을 위해 내세우는 현지 관광·스포츠 체험을 홍보했다. 도서로는 김일성전집, 김정일선집 등 북한 최고지도자 관련 서적이 전시됐고 북한 도자기와 공예품, 미술품 수십점도 출품됐다. 현지 매체인 요녕신문은 “이번 전시회가 북한의 경제, 문화, 정치 등 각 영역의 성과를 담은 도서, 사진 등을 보여줬다”며 “북한 측은 전시회를 계기로 자국에 대한 이해가 깊어지고 북중친선협조관계를 발전시키기 희망했다”고 전했다.”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까지 언급”…”美, 양보 조처해야”(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의 한반도 전문가들은 19일(현지시간) 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상당한 성과라고 평가하면서도 미국이 북한의 양보에 상응하는 화답 조처를 할 지엔 의문을 표시했다.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산하 ‘경제연구소’ 아시아전략센터 게오르기 톨로라야 소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평양 남북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예상보다 더 큰 성과를 냈다”며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스스로 부과했던 과제를 충분히 이행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동창리 미사일 시험장을 폐쇄하는 것뿐 아니라 예상치 못했던 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까지 언급했다”면서 “이는 상당히 건설적이고 긍정적인 것”이라고 분석했다. 형제복지원 사건의 진상규명과 피해자 지원을 위한 특별법은 19대 국회에서 발의됐지만 통과하지 못해 자동폐기됐다. 20대 국회 들어 진선미 더불어민주당이 다시 발의해 현재 심의를 기다리는 중이며, 사건 피해자들 역시 국회 앞에서 300일 넘게 천막 농성을 벌이며 법안 통과를 촉구하고 있다. 검찰개혁위의 비상상고 권고가 1980년대 최악의 인권유린 사건 피해자들의 한을 풀어주기 위한 향후 절차에 촉매제 역할을 해주길 기대하다. 검찰 또한 철저한 재수사를 통해 사건 진상을 규명해 피해자와 유족들이 정부와 형제복지원에 합당한 책임을 물을 수 있도록 지원하기 바란다. 송고 First REIT 소개 First REIT는 2006년 SGX-ST 메인 보드에 상장된 부동산 투자신탁이다. First REIT는 아시아 지역에서 주로 건강관리를 위해, 또는 건강관리 관련 목적으로 사용되며, 수익을 발생시키는 부동산 및 부동산 관련 자산으로 구성된 다각화된 포트폴리오에 투자하는 건강관리 부동산 투자신탁이다. 본 발표 시점에서 이용 가능한 공공 정보를 기반으로 할 때, First REIT는 20개 부동산(인도네시아에 16개, 싱가포르에 3개, 한국에 1개)을 보유하고 있다. 호랑이와 기린은 온종일 커다란 나무 그늘에서 쉬느라 좀처럼 움직임이 없습니다. 유럽 불곰은 수영장에서 물장난을 치며 더위를 피했습니다. 킨텍스 제1전시장 제2홀에서 열리는 ‘국제로봇산업대전’은 로봇 업체의 전시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20개국에서 참가하는 200개 이상의 업체가 500개의 부스를 설치하고, 자사의 산업용 로봇, 서비스 로봇, 로봇 부품, 스마트 제조 솔루션, 스마트 애플리케이션과 소프트웨어 및 드론을 선보인다.정부 “北개성공단 규정개정, 남북동의없는 일방 행동””남북당국간 합의 선행돼야”…내주초 공식 문제제기 방침(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북한이 송고(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국내 완성차 5개사가 추석 연휴를 맞아 안전한 귀성·귀경길을 위한 차량 무상점검 서비스에 나선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기아차[000270], 한국지엠(GM), 쌍용차[003620], 르노삼성 등 완성차 5개사는 추석 연휴 기간 전국 서비스 거점에서 방문 고객을 대상으로 무상점검 서비스를 진행한다. 엔진, 브레이크, 배터리, 타이어 공기압 등 기본 안점점검과 함께 냉각수, 엔진오일, 워셔액 등 소모품 점검 및 교환을 해준다. 업체별로 보면 현대차[005380]는 17∼21일 5일간 전국 22개 서비스센터와 1천400여개 블루핸즈에서, 기아차는 같은 기간 전국 18개 서비스센터와 800여개 오토큐에서 무상점검을 진행한다. 현대차의 경우 블루핸즈 입고 고객 중 현대차 차량관리 애플리케이션(앱) ‘마이카스토리’ 가입 고객에게 수리공임 1만원 할인 혜택, 워셔액 무상제공 쿠폰 증정 등의 혜택도 준다. 한국GM은 19∼21일 3일간 쉐보레 전국 직영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점검 서비스를 제공하며, 추석 당일을 제외한 명절 기간에는 종합상황실(☎ 080-3000-5000)을 운영해 긴급출동 및 차량견인 서비스도 제공한다. 쌍용차도 19∼21일 전국 339개 서비스 네트워크에서 차량 입고 고객을 대상으로 무상점검을 해준다. 서비스 운영시간은 오전 8시 30분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다. 르노삼성은 19∼21일 일산, 신호 지점을 제외한 전국 직영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점검 서비스를 운영한다. 최근 출시된 ‘마이 르노삼성’ 앱을 활용하면 서비스센터 방문 전 점검이 필요한 사항을 먼저 확인할 수 있고, 명절 기간 긴급상황 발생 시 고객센터나 보험사 콜센터로 바로 연결돼 도움을 받을 수 있다.

13일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에

13일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필리핀 기상청(PAGASA)은 시속 205㎞의 강풍을 동반한 망쿳이 14일부터 필리핀에 영향을 미치기 시작해 오는 15일 루손 섬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했다. 그러면서 2013년 무려 7천300여 명의 희생자를 냈던 태풍 ‘하이얀’ 때보다 1m나 높은 폭풍해일(6m)이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또 몬순 강우와 겹쳐 2009년 240명의 목숨을 앗아간 태풍 ‘온도이’ 때보다 많은 폭우가 쏟아져 대규모 산사태와 홍수가 우려된다며 해안가 저지대와 위험지역 주민의 신속한 대피를 당부했다. 필리핀 재난 당국은 태풍의 경로를 24시간 추적하면서 비상근무체제를 가동했고, 경찰은 최고 경계태세를 발령해 피해 예방과 구조에 경력을 총동원하기로 했다. 또 관공서 등에 마련한 주민 대피소를 정비하고 비상식량을 비롯한 구호물품과 구조 장비 등을 점검하고 있다. 곡창지대인 루손 섬의 카가얀 주에서는 농부들이 쌀과 옥수수를 서둘러 수확하느라 분주하게 움직였다. 필리핀 적십자사는 약 300만명이 태풍의 직접적인 이동 경로에 거주하고 있으며 700만 명가량이 영향권에 들어갈 것으로 추산했다.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했지만, 전체 수출의 95%가 자사 브랜드 제품이 아닌 주문자 상표 부착 방식(OEM)이었다. 독자 브랜드로 경쟁하는 게 아닌 OEM 생산 방식은 당장 많은 돈을 벌게 해줬지만, 나이키나 리복 등 외국 업체가 이른바 `갑이’었기 때문에 거래계약이 해지되면 모든 게 끝나는 함정과도 같았다. 노사분규까지 더해지면서 신발산업의 중심에 있던 부산은 고스란히 직격탄을 맞았다. 삼화고무, 진양화학, 태화고무, 대양고무 등 쟁쟁하던 회사가 도산할 수밖에 없었다. 1980년대까지 수출 실적 선두를 지키던 삼화고무는 수출주문 감소와 자금난 탓에 1992년 9월 신발회사 가운데 제일 먼저 도산했다. 진양화학은 최대 신발 수입국이던 미국이 한국의 신발 수입제한 조치를 발동하면서 경영 위기를 맞아 1983년에 법정관리에 들어갔다. 이후 경영 합리화 과정과 구조조정 등을 거쳐 1992년에 신발 생산을 완전히 중단했다. 1989년 기준 연 매출이 1천245억원이던 태화고무도 1991년에 나이키가 거래를 중단하면서 경영난이 심각해져 1994년에 신발 생산을 중단했다. 신발회사가 있던 곳에는 언제 그랬냐는 듯 아파트 등이 들어서 대부분이 그 자취를 감췄고, 직원들은 뿔뿔이 흩어졌다. 부산의 신발회사에서 청춘을 보냈던 사람들은 당시 회사에서 늘 듣던 이 말을 아직도 기억하고 있다. “인류가 신발을 신고 다니는 한 신발사업은 망하지 않는다.” ※ 지난 1월 취임한 오석근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은 한국영화아카데미 출신으로, ‘네 멋대로 해라'(1991) ‘101번째 프로포즈'(1993) 등의 영화를 감독했다. 부산국제영화제가 출범한 1996년부터 1999년까지 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장을 지냈으며, 2010년부터 2016년까지 부산영상위원회 운영위원장, 2016년부터 2018년까지 부산국제영화제를지키는시민문화연대 공동대표로 활동했다. 송고”뉴 코리아 시네마 주도할 신인 감독들의 활약 기대””남북한 복원 고전 영화 전 세계인들에게 보여주고 싶어”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들이 ‘열린 정부’의 세계적 동향을 공유하고 발전방향을 논의하는 ‘열린정부파트너십( 송고추석 앞 소통간담회서 소상공인 지원 조례·전담부서 신설 등 건의 쏟아져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김경수 경남지사는 송고추석 앞 소통간담회서 소상공인 지원 조례·전담부서 신설 등 건의 쏟아져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김경수 경남지사는 송고 최근에 통계청장 교체로 여러 말이 나오고 있다. 분명한 것은 통계청장이 경질됐다는 점이다. 소득 양극화가 확대됐다는 가계소득 통계의 문제점에 대해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 책임을 물은 것으로 보인다. 가구소득 조사 표본집단의 변경에 따라 통계상의 비교가 어렵다는 상황을 적극적으로 설명했어야 했는데, 통계청이 그러지 않은 것이 못마땅할 수는 있을 것이다.(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서울특별시체육회가 송고(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서울특별시체육회가 송고(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서울특별시체육회가 송고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 정부가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위해 전용도로를 늘리고 자전거 출퇴근 직장인에 대한 수당을 도입하기로 했다. 에두아르 필리프 프랑스 총리는 송고 샤오저는 쉬 씨에게 100여 건의 정보를 제공하는 대가로, 4만5천 위안화(약 735만원)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방송에서는 쉬 씨가 1977년 1월생이고 본명이 쉬리팅(許莉婷)이란 인물로 대만 국방부 군사정보국의 첩보요원이라며 그의 신상을 공개했다. 어깃장 댓글 심리 바닥에는 상대적 박탈감과 부러움이 깔렸다. 이런 반응을 하는 사람은 노력도 하지 않으면서, 성공한 사람들을 끌어내리려는 소인배일까? 그럴지도 모른다. 그러나 이들 반응에 타당성이 없는 것은 아니다. 분배구조에 대한 근원적 문제 제기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 내년이 한국영화 100주년이다. 100주년이 갖는 의미는. ▲ 한국영화 100주년은 중요한 상징이다. 새롭게 도약할 좋은 기회이다. 키워드는 ‘화합’이다. 100주년 사업에서 원로 영화인들과 젊은 영화인들이 갈등을 풀고 화합하도록 해야 한다. 우선 한국영화사에서 중요한 고전 영화를 발굴, 복원하는 것이 중요하다. 북한도 함께하면 좋겠다. 월북 영화인을 포함해서 주요 영화인들을 재조명한다. 한국영화 100년을 맞는 이 시점에서 우리 영화인들의 복지와 작업환경을 살펴봐야 한다. 영화인들의 생활이 매우 어렵다. ‘천만 영화’라는 환상에 가려져 실상이 드러나지 않았다. 100주년이라고 해서 행사만 할 것이 아니라 영화인 복지문제를 공론화하고 싶다. 영화관객 연 2억 명 시대이다. 그런데 이것이 맥시멈이다. 인구도 줄어드는 상황에서 미래 관객을 확보하지 않으면 한국영화는 사양길로 들어설 수밖에 없다. 가장 좋은 방법은 초중고교에서 영화가 정규과목에 들어가는 것이다. 현실적으로 힘들면 방과 후 프로그램에 넣는 방안을 연구해야 한다. 지자체와 함께할 수 있는 관객 개발 프로그램을 생각해 볼 수도 있다. 北의도 분석·대응 조율…美, 한일관계 개선 촉구할듯(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존 케리 미국 국무부 장관이 아시아·중동 지역 순방차 송고 이 ‘장중 발표’ 방식은 4년간 유지됐다가 2010년에 정상으로 되돌아왔다. 이 파동은 한국의 통계 역사에서 오점 중 하나다. 천 위원장은 인터뷰에서 일반 노동력 이민이 아닌 대만업계가 필요로 하는 중견 기술자와 외국전문인력, 해외 거주 대만인 및 투자이민을 적극 장려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대만 내정부의 통계에 따르면 송고(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미국과 중국간 사상 최대 규모의 무역전쟁이 벌어지는 가운데 대만 정부와 기업은 대책수립에 부심하고 있다. 지가 상승은 대도시의 상업지(地)에서 두드러졌다. 도쿄(東京), 오사카(大阪), 나고야(名古屋) 등 3대 대도시권의 상업지 지가는 4.2% 올랐고, 삿포로(札晃), 센다이(仙台), 히로시마(廣島), 후쿠오카(福岡) 등 지방의 4개 핵심도시의 상업지 지가는 평균 9.2%나 뛰었다. 반면 이들 4개 핵심도시를 제외한 지방 소도시나 시골 지역 상업지의 지가는 오히려 0.6% 하락해 대도시와의 격차가 전보다 더 크게 벌어졌다. 통신은 대도시와 지방 핵심도시 상업지 지가가 상승한 원인으로 외국인 관광객 증가에 따라 점포와 호텔이 늘어난 것을 첫번째로 꼽았다. 외국인 관광객이 크게 늘어난 교토(京都)의 경우 상업지 지가가 7.5%나 뛰었다. 여기에 경기 호황으로 오피스 건물의 공실률 저하, 저금리로 활발해진 부동산 투자 등의 요인도 집값 상승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대도시와 중소도시·시골 사이의 지가 양극화 현상은 주택지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주택지 지가는 3개 대도시와 4개 지방 핵심도시에서 각각 평균 0.7%와 3.9% 상승했지만, 그 외 지역에서는 대부분 하락했다. 인구 감소가 심각한 아키타(秋田)의 경우 주택지 지가가 2.4%나 떨어졌다. 한편, 일본 전국에서 기준 지가가 가장 높은 곳은 도쿄도(東京都)의 번화가 긴자(銀座)의 ‘메이지야(明治屋) 긴자 빌딩’이었다. 이 빌딩의 1㎡당 지가는 4천190만엔(약 4억1천870만원)이었다. 김정은은 미래를 향한 전략적 결단을 내렸다면 ‘트럼프 타이밍’을 놓쳐선 안 된다. 기존 워싱턴 문법에서 벗어나 움직이는 비(非) 정치인 출신 대통령이기에 ‘통 큰 거래’의 기회가 열렸다. 트럼프는 어느 대통령보다도 북한 문제에 많은 에너지를 투자하고 있다. 김정은은 싱가포르 합의를 이행해 이 흐름을 비가역적으로 만들어야 한다. 협상 전권을 위임받은 대화파 폼페이오를 초조하게 해선 안 되고, 숨죽인 강경파 볼턴이 다시 목소리를 높일 공간을 줘서는 안 된다. 에어비퀴티(Airbiquity)와 OTA매틱에 대한 더 상세한 정보는 에어비퀴티 웹페이지(www.airbiquity.com)를 방문하거나 이메일(sales@airbiquity.com) 문의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송고여야 “산업정책이 없어”…성윤모 “기업과 소통하며 산업경쟁력 확보”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19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에서는 정부의 탈원전(에너지전환) 정책을 둘러싼 여야 공방이 이어졌다. 보수야당은 탈원전 비판에 질의의 상당 부분을 할애했고, 여당과 성 후보자는 정부 정책의 당위성을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이철규 의원은 성 후보자가 2006년 산업부 전력산업팀장으로 있을 때 원전 추가 건설 등을 내용으로 담은 제3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을 담당한 점을 지적했다. 이 의원은 “당시 노무현 대통령은 원전이 깨끗하고 안전한 전력이라고 말했고 후보자도 주무팀장으로 이 정책을 뒷받침했다”며 “그런데 지금 와서 원전을 확대해서는 안 된다고 답하는데 이유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같은 당 정우택 의원은 “성 후보자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앵무새처럼 동조하고 있다”며 “영혼 없는 공직자가 장관이 된 게 아니냐는 평을 들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김삼화 의원은 “에너지전환 과정에서 전기요금이 오를 수밖에 없다는 얘기를 솔직히 알리고 설득하는 게 중요하다”며 “2022년까지만 전기요금이 오르지 않으면 그 이후에는 올라도 상관없는 건가”라고 꼬집었다.

‘아시아 트러블’은 식민지 시대와 그 이후 냉전 구도 속에서 한반도를 두고 펼쳐진 여러 지리적 상상들을 복구하고 다양한 유토피아를 실질적으로 안착시키고자 했던 당시 조선인의 문화적·문학적 시도에 주목한다. 원광대학교 동북아시아인문사회연구소 하신애 연구교수가 펴냈다. 이 책들은 건국대학교 디아스포라 휴머니티스 총서 송고교란물질이 발병 및 진행에 영향을 줄 것으로 생각된다. 이미 다양한 동물실험에서 자궁내막증이 있는 실험군이 정상군보다 혈중 프탈레이트 농도가 높다는 보고가 있었다. 북미에서 시행한 비교적 큰 규모의 연구에서도 고농도 프탈레이트 노출은 자궁내막증 발병 위험을 2배 정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신의 수행비서였던 알렉상드르 베날라의 시민 폭행 스캔들인 이른바 ‘베날라 게이트’와 니콜라 윌로 환경장관의 사퇴 사태의 영향으로 마크롱의 지지율은 최근 ‘미국의 상응조치에 따라 영변 핵시설의 영구폐기와 같은 추가 조치도 취해나가기로 했다’는 것은 북한이 줄곧 주장해온 종전선언을 염두에 두고 이행과 보상을 단계별로 배치하는 동시 행동의 원칙을 재확인한 것이다. 하지만 북한 핵 개발의 핵심 시설인 영변 핵시설의 영구 폐기를 명문화하면서, 북미간 후속 협상을 염두에 두고 비핵화 진정성을 부각하려 했다. 비핵화 협상 재개의 공은 다시 미국으로 넘어갔다. 때마침 유럽 순방 중이던 트럼프는 전통적 우방 유럽연합을 통상에서 “미국의 적”이라고 칭했고, 이번 주 러시아 방문에서 푸틴과 ‘브로맨스’를 노골화했다. 과거의 동맹을 적으로 돌리고 과거의 적과는 손을 잡는 체제 변동의 징후는 정점으로 치달았다.(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국내에 정착한 북한이탈주민(탈북자) 가운데 각종 범죄에 연루돼 수감된 탈북자 수가 꾸준히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심재권 의원은 송고(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북도의 내년 생활임금이 시간당 9천200원으로 결정됐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최고 시속 305㎞의 돌풍을 동반한 슈퍼 태풍 ‘망쿳’의 직격탄을 맞은 필리핀 북부지역에서 피해 상황 확인과 이재민 구호작업이 본격화했다. 16일 일간 마닐라타임스 등 현지 언론과 외신 보도에 따르면 전날 새벽 북부 루손섬 일대를 할퀴고 지나간 태풍 망쿳(현지명 옴퐁)의 영향으로 지금까지 최소 25명이 사망했다. 태풍 대응 총괄책임자인 프란시스 톨렌티노 대통령 정치담당 보좌관은 “태풍 망쿳의 영향으로 지금까지 최소 25명이 사망했다”며 “사망자 대부분은 산악지역의 산사태 피해자”라고 말했다. 루손 본섬의 코르디예라에서 20명이 숨졌고 누에바 비즈카야에서 4명, 일로코스수르주에서 1명의 사망자가 보고됐다고 그는 설명했다. 재난 당국에 따르면 이번 태풍으로 섬과 저지대 주민 10만5천 명 이상이 대피했고, 전력 공급선 등이 파손되면서 440만명이 거주하는 8개주에 정전 사태가 발생했다. 또 필리핀의 주요 벼농사 지대인 루손섬의 논도 수확을 불과 한달 남겨두고 흙탕물에 만신창이가 됐다. 연구팀은 순차적 기상침투법을 이용해 유·무기 복합 박막을 제작했다. 순차적 기상침투법은 고분자 재료나 필름의 사슬 틈새로 무기 분자를 침투시켜서 고분자 사슬 분자와 화학 결합하도록 하는 기술이다. 고분자 재료와 시트 표면뿐만 아니라 내부까지 완벽하게 코팅할 수 있다. 유기 고분자 재료 틈새를 무기 분자로 모두 메우고서 화학 결합하는 게 핵심이라는 뜻이다. 새로 개발한 유·무기 복합 박막은 접거나 휘는 변형에도 공기를 차단하는 특성이 유지됐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기존 연구에서는 무기 박막 부분에서 균열이 생기거나 박리(벗겨지는 것)되는 경우가 있었으나, 연구팀 기술을 활용하면 이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성명모 교수는 “외부 변형에도 낮은 기체 투과도를 유지하는 하이브리드 신소재 기술을 실험적으로 개발한 것”이라며 “추가 연구를 통해 접거나 펼 수 있는 유연 디스플레이에 상용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올여름 사상 최악의 폭염이 우리나라를 덮치자 이번 겨울의 혹한을 걱정하는 이야기가 벌써 나오고 있다. 폭염의 원인 중 하나였던 제트 기류 약화가 겨울철에는 반대로 강한 한파를 일으킬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지구 온난화로 극지방이 따뜻해져 고위도와 저위도 간 온도 차가 작아지면서 제트 기류가 약해졌고, 이로 인해 우리나라 상공의 대기 흐름이 정체된 것이 올여름 폭염의 원인 중 하나였는데, 겨울에는 북극의 찬 공기를 막아주는 역할을 하는 제트 기류의 약화로 극지방 한기가 남하하면서 혹한이 올 것이라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여름철 폭염 뒤에 겨울철 혹한이 온다’는 것은 통계상으로나 이론상으로 증명되지 않은 속설이라고 지적한다. 기상청이 전국 주요 지역 6곳의 여름철(6~8월)과 겨울철(12월~이듬해 2월) 기온을 분석한 자료를 보면 여름철 폭염이 반드시 겨울철 혹한으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올해 폭염과 비교될 만큼 더웠던 1994년의 경우 여름철 평균기온이 평년(1981~2010년 평균값)에 비해 2.0도나 높았고 폭염일수와 열대야 일수가 올해에 이어 역대 2위를 기록했지만, 겨울철 평균기온이 평년 대비 0.6도 높아 비교적 ‘따뜻한 겨울’로 기록됐다. 당시 6개 지역의 겨울철 최저기온 평균값 역시 영하 0.3도로 평년 대비 0.4도 높았다.

20세기 초·중반 일본이 개발한 군사도시 흔적들…매일 2회 출발(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 ‘진해’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이미지는 해군과 벚꽃이다. 그러나 진해의 진면목은 20세기 역사를 한껏 품은 근대문화유산에서 찾아볼 수 있다. 일본이 1900년대 초부터 군사도시로 개발한 진해는 해방 후에도 시내 곳곳이 군사보호구역으로 묶여 오래된 건축물들이 상당수 그대로 남았다. 진해 도심 전체가 박물관이자 ‘타임캡슐’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창원시는 진해 시가지 근대문화유산을 걸어서 둘러보는 ‘근대문화역사길’ 투어를 3월부터 시작했다고 21일 밝혔다. 진해 토박이 등 지역 역사를 잘 아는 해설사 15명이 진해 시가지에 흩어진 근대문화유산 15곳을 소개한다. 바로 벽계 계곡을 접하고 있는, 커피를 테마로 한 작은 카페다. 인간이 아무리 꾸미고 가꿔도 자연이 만든 정원 만큼 하겠는가? 바로 앞에는 잔잔하던 벽계 계곡이 집채만 한 바윗돌들 덕분에 크게 여울진다. 크게 휘돌아 흐르는 계곡을 보고 있노라면 마음이 뻥 뚫리는 느낌이다. 편안하게 자연이 만든 정원을 감상하는 것이 포인트다. 벽계 계곡을 돌아 나오는 길에는 북한강 변을 바라보는 곳에 이제 막 온실을 마련하는 등 마무리가 부산한 한 정원 카페가 눈에 띈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통화 가치 급락으로 위기설이 나도는 터키가 외화 확보를 위해 투자이민 기준을 대폭 낮췄다. 터키 정부는 외국인이 터키 시민권 취득에 필요한 투자 요건을 유형에 따라 종전의 2분의 1∼6분의 1로 대폭 하향 조정했다고 19일(현지시간) 관보에 게재했다. 발표에 따르면 시민권 취득에 필요한 현금 투자금액은 200만달러(약 23억원)에서 50만달러(약 6억원)로 낮아졌다. 부동산 구매 기준은 100만달러(약 11억원)에서 25만달러(약 3억원)로, 은행 잔고 기준은 300만달러(약 34억원)에서 50만달러(약 6억원)로 각각 인하됐다. 시민권을 신청할 수 있는 고용 인원 기준은 100명에서 50명으로 하향 조정됐다. 터키 정부는 외국인 투자를 촉진하고 자국 리라화 가치를 방어하고자 투자이민 기준을 이처럼 완화했다고 관영 아나돌루통신이 분석했다. 올해 들어 리라화 가치는 달러 대비 40% 하락했다. 그러나 히어로즈에 대한 우려는 금세 현실로 드러났다. 창단 직후 우리담배와 네이밍 마케팅 계약을 체결한 히어로즈는 가입금 120억원 중 10%인 12억원을 먼저 납부하고 2008년 상반기와 하반기에 24억원씩, 2009년 상반기와 하반기에 30억원씩 분할 납부키로 했다. 하지만 히어로즈는 2008년 상반기 납부기일인 6월30일을 지키지 못했다. “창단 과정에서 예상외로 돈이 많이 들었다”고 주장한 이장석 전 대표는 가입금 삭감을 요구하며 1주일 체납한 끝에 힘겹게 1차분을 냈다. 2차분도 우여곡절이 있었다. 히어로즈는 2차분 납부일을 한 달여 앞둔 11월 14일 당시 주축투수인 장원삼을 삼성에 현금 30억원을 받고 트레이드한다고 발표했다. ‘선수 장사’를 한다는 비난 여론이 들끓자 신상우 KBO 총재는 트레이드 승인을 거부했고 히어로즈는 삼성에서 받은 현금 30억원을 돌려줬다고 밝혔다. 그러나 돈을 제대로 돌려주지 않고 장원삼 몸값으로 2차 가입금을 납부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다. 장원삼은 1년 뒤 당초 금액보다 10억원이 줄어든 20억원을 받고 삼성으로 트레이드됐다.최대 1m 폭우 관측…94만 가구 정전, 범람위기 대피령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미국 남동부를 강타하고 있는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열대성 폭풍으로 약화했지만 ‘느림보 행보’로 물 폭탄을 쏟아부으면서 사망자가 늘어나는 등 피해가 커지고 있다. 미국 AP통신은 15일(현지시간) 미 노스캐롤라이나와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플로렌스로 인한 사망자가 최소 7명으로 전날보다 2명 늘어났다고 보도했다. 노스캐롤라이나의 듀플린 카운티 보안관실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2명이 폭우와 급류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다만 구체적인 사고 경위는 나오지 출장샵안내 않고 있다. 앞서 윌밍턴에서는 쓰러진 나무가 주택을 덮치면서 생후 8개월 아이와 어머니가 숨졌고, 킨스턴 시에서는 78세 남성이 빗속에서 전원 연장코드를 연결하려다 감전사했다. 사냥개를 확인하러 자택 문을 나섰던 르누아르 카운티의 77세 남성은 강풍에 날려갔다가 숨진 채 발견됐고, 펜더 카운티에서도 신원 미상의 사망자가 보고됐다. AP통신은 최소 7명의 사망자 가운데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1명, 나머지는 모두 노스캐롤라이나에서 발생했다고 전했다. 이날 오후 2시 현재 플로렌스 중심은 사우스캐롤라이나 머틀비치에서 서쪽으로 85㎞ 지점에 자리잡고 있으며 서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풍속은 시속 75㎞다. 문제는 많은 비를 쏟아내며 ‘느림보 이동’을 하면서 피해를 키우고 있다는 데 있다. AP통신은 플로렌스이 이동속도가 시간당 3마일(4.8㎞)에 불과하다고 전했다. 노스캐롤라이나 스완스보로 등에는 이미 76㎝의 비가 내린 가운데 캐롤라이나 지역에는 최고 40인치(101.6㎝)의 강우량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지난 1999년 61㎝의 폭우로 56명의 사망자를 냈던 허리케인 ‘플로이드’ 때보다 이미 더 많은 비가 내렸다. 곳곳이 침수되면서 노스캐롤라이나에서는 157개 20만 명 이상이,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도 7천 명 이상이 임시 대피소로 피신해있다. 미리 대피하지 못하고 고립된 인원에 대한 구조작업도 진행 중이다. 노스캐롤라이나 77만2천 가구, 사우스캐롤라아니 17만2천 가구 등 약 94만 가구에 전기가 공급되지 않고 있다. 곳곳의 강이 범람위기에 처하면서 대피령도 내려졌다. 노스캐롤라이나 페이엣빌의 ‘케이프 피어 리버’와 사우스캐롤라이나 ‘리틀 리버’ 등 주변의 주민들에게는 대피 명령이 내려졌다. 백악관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피해 지원을 위해 일부 가능한 카운티에서의 연방 재원 지출을 승인했다면서 다음 주 트럼프 대통령이 피해 지역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힌화는 1회초 1사 3루에서 송광민이 NC 선발 김건태를 중월 투런포로 두들겨 산뜻하게 출발했다. 그러자 NC가 1회말 박민우, 나성범의 2루타와 재비어 스크럭스의 중전안타 등 3안타로 두 점을 만회해 2-2 동점을 만들었다. 한화는 2회초 하주석의 볼넷과 정은원의 안타로 1사 1, 3루 기회를 잡은 뒤 정근우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다시 앞서나갔다. 4회에는 1사 후 정은원, 정근우의 연속 안타에 이은 이용규의 내야 땅볼 때 2루 주자 정은원의 재치있는 주루 플레이로 추가 득점했다. NC도 6회 박석민의 희생플라이, 7회 권희동의 좌전 적시타로 한 점씩 보태 승부는 또 원점으로 돌아갔다. — 종업원들의 근황은. ▲ 내가 직접 면담한 이들은 지배인 허 씨와 종업원 3명이다. 옷차림과 말투를 보면 남한사회에 적응하려고 부단히 노력하고 있음을 한눈에 알 수 있었다. 잠적해서 뿔뿔이 헤어져 지내는 다른 종업원들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그러나 남한사회에 동화하기 쉬운 것은 아니지 않은가? 류경식당 종업원이었다는 신분이 드러날까 봐 다른 탈북자들과 어울리지도 못한다. 심리적으로 무척 위축되어 있고 그 누구도 믿지 못하는 처지에 놓여 있다. 정체성의 혼란마저 겪고 있다. 허 씨 이외의 종업원 대부분은 여권도 발급받지 못했다. 종업원들이 한국 국적을 취득했음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제대로 된 설명도 없이 여권을 발급해주지 않고 있다. 정부 당국이 자유의사로 입국했다면서도 여권을 발급해주지 않는 모순된 태도를 보인다. 탈북한 이들 종업원은 이 시대 우리 사회의 이방인 신세다. 청주공항에서 출발하는 항공권은 대부분 매진됐고, 유명 관광지 객실도 예약이 쉽지 않다. 18일 청주공항 입주 항공사들에 따르면 연휴가 시작되는 22일 이후 닷새간 제주행 항공권은 모두 동났다. 제주발 청주행 항공권도 22일 일부만 남아있는 상태다. 해외노선도 아시아나 청주∼대만은 만석이다. 22일과 25일 출발하는 아시아나 청주∼베이징과 24일 26일 출발하는 대한항공 청주∼항저우 등만 일부 좌석이 남아있다. 추석 차례 뒤 나들이를 계획하는 시민들로 주요 관광지 역시 호황이다. 단양 대명리조트(객실 840개)는 연휴 마지막 날인 26일을 뺀 나흘간 객실 예약률이 90%를 웃돈다. 단양관광호텔(객실 74개) 역시 아직은 여유가 있는 편이지만, 예약 문의가 이어지면서 빠르게 빈방이 빠지고 있다. 피서철에도 방이 남아돌던 속리산 레이크힐스호텔(객실 132개)도 50% 가까운 예약률을 보이고 있다. 이 호텔 관계자는 “숙박비 60%를 할인하고, 조식까지 제공하는 패키지 상품이 인기를 끌면서 예약률이 급상승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공장에서 기계를 점검하던 근로자가 작동하던 기계에 끼여 숨진 사고와 관련, 안전조치 의무를 소홀히 한 혐의로 사업주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 송고”다른 모델은 익숙지 않아 추가로 인력 필요해”(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백악관 비밀경호국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맹비난에도 경호용으로 할리 데이비슨 모터사이클과 사이드카를 주문할 예정이라고 CNN·USA투데이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바이에른 뮌헨의 유망주 정우영( 송고 그의 고마움을 기리기 위해 후학들은 제주시에 오현단을 세웠다. 오현단은 제주도 기념물 제1호다. 제주에서는 또 동계 정온과 더불어 충남 김정(중종 15년 유배), 규암 송인수 제주목사(중종 29년), 청음 김상헌 안무사(선조 34년), 우암 송시열(숙종 15년) 등 5명의 현인을 기리고 있다. 광해가 왕위에 있던 시절 정온과 이익, 이태경, 송상인, 광산 노씨부인(인목대비 어머니) 등이 제주로 유배왔다. 광해군은 선조의 둘째 아들로 태어났다. 1592년(선조 25년)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선조는 경복궁을 떠나 의주로 피신하고 광해군을 세자로 삼았다. 전란에도 광해군은 평안도, 강원도, 경상도, 전라도 등 전역을 돌며 의병을 독려했다. 민심을 수습하는 등 임진왜란을 극복한 데 큰 역할을 했다. 광해는 선조가 갑작스럽게 승하한 직후인 1608년 왕에 올랐다. 광해는 세금제도 면에서 공납을 폐지하고 대동법을 시행했다. 공납은 가구별로 지방 특산물을 세금으로 걷는 것이다. 대동법은 특산물을 대신해 쌀로 통일해 지주에게 걷는 납세제도다. 공납은 지역 실정에 맞지 않은 데다 가구마다 과도하게 부과돼 사회적 문제가 많았다. 대동법 시행에 따라 소득을 많이 올리는 지주가 대동미라는 이름으로 세금을 냈다. 소작인 등 가난한 농민들은 세금 부담에서 벗어나게 됐다. 또 중국을 놓고 패권을 다투던 후금(청나라)과 명나라 사이의 중립 외교를 펼쳐 전쟁이 휘말리지 않도록 실리를 따졌다. ‘허준’에게 ‘동의보감’을 편찬하도록 해 일반 백성이 주위에서 쉽게 약재를 구할 수 있도록 했다. 반면 임진왜란 때 불탄 궁궐을 무리하게 다시 지으면서 세금과 노역으로 백성들의 원망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광해의 지지세력인 이이첨, 정인홍 등 일부 북인 세력이 전횡을 일삼았고 공공연히 뇌물정치, 매관매직이 성행했다. 붕당정치 시대인 당시 광해와 지지세력인 북인의 반대편에는 서인들이 있었다. 서인 세력은 어머니를 죽이고 동생을 살해한 ‘폐모살제’를 명분으로 1624년 인조반정을 일으킨다. 폐모살제는 광해의 배다른 동생인 영창대군을 살해하고 그 어머니 인목대비를 유폐한 것을 의미한다. 인조반정으로 집권에 성공한 서인 세력은 광해에 대해 패륜을 저지른 이로 묘사하고 매관매직 등의 실정을 부각했다. 광해를 다룬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에서는 광해를 대동법을 시행하고 명과의 사대보다는 자주적 실리 외교에 힘쓴 조선의 유일한 개혁 군주로 다루고 있다. 역사 선생님 1천명이 뽑은 ‘다시 보고 싶은 역사 이야기’ 1위로 광해군를 뽑기도 했다. 양진건 교수는 “광해는 패륜을 저지르는 등 실정이 있는 것은 맞지만 반면에 개혁 군주로서 백성을 위한 정책을 펼친 면도 있다”며 “역사에서 실정만 부각됐으나 높이 평가받을 점도 많은 인물”이라고 말했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이준서 특파원 = 중국과 러시아가 17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에서 유엔군사령부의 지위 문제를 거론, 배경이 주목된다. 유엔사는 1950년 6·25전쟁 발발 후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창설된 조직으로 북한이 종전선언을 요구하는 가운데 중국과 러시아가 지위 문제를 거론했다는 점에서 비상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마차오쉬(馬朝旭) 유엔주재 중국대사는 이날 미국의 요구로 ‘비확산 및 북한’을 주제로 열린 안보리 긴급회의에서 발언 말미에 “소위 말해 유엔사는 냉전 시대의 산물”이라면서 “군사적 대결의 의미를 잔뜩 담고 있다”고 지적했다. 마차오쉬 대사는 이어 “유엔사는 시대착오적”이라면서 “그것이 한반도의 남북 간에 화해와 협력에 장애물이 돼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바실리 네벤쟈 유엔주재 러시아 대사도 남북이 공동으로 경의선 철도 북측 구간을 조사하려던 계획이 유엔사의 불허로 무산된 것을 거론하면서 “유엔사가 남북 간 철도 연결 시도를 막았다”고 말했다. 송고경제인 동행에도 관심…”北, 문재인 대통령 파격 환대”(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언론은 지난 18일 평양에서 시작된 제3차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비핵화 논의 내용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아사히신문은 19일자 1면에 정상회담 소식을 전하며 “문재인 대통령이 정체된 북미협상을 진전시키기 위해 좀더 깊이 있는 비핵화안을 미국 측에 제시하도록 (북한에) 설득을 계속하는 듯하다”고 전했다. 아사히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구체적 비핵화 조치를 거론할지가 초점이라고 설명했다. 조사단은 지난달 보고서 요약본을 미리 발표하면서 집단학살과 반인도범죄의 책임이 있는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 등 미얀마 군부 지도자 송고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미국 남동부를 강타한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열대성 폭풍으로 약화했지만 ‘느림보 행보’로 물폭탄을 쏟아부으면서 사망자가 점점 늘어나는 등 피해가 커지고 있다. 미국 AP통신은 15일(현지시간) 노스캐롤라이나와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플로렌스로 인한 사망자가 11명으로 파악된 가운데 며칠간 지속된 폭우로 강물 범람 등을 우려해 수천 명이 대피 통보를 받았다고 전했다. 이날 오후 8시 현재 플로렌스 중심은 사우스캐롤라이나 주도 컬럼비아의 동남쪽 100km 지점에 자리잡고 있으며, 지난달 24일 한국에 상륙했던 태풍 솔릭처럼 사람이 걷는 속도보다 빠르지 않은 시간당 4km의 속도로 서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플로렌스의 풍속은 시속 75km로 줄었지만, 따뜻한 해양수를 머금고 향후 며칠간 내륙에 많은 비를 쏟아부을 것으로 기상 당국은 예상하고 있다. 노스캐롤라이나 스완스보로 등에는 이미 76㎝의 비가 내린 가운데 캐롤라이나 지역에는 향후 며칠간 최고 40인치(101.6㎝)의 강우량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로이 쿠퍼 캐롤라이나 주지사는 “과장하는 것 아니다. 홍수의 수준이 올라가고 있다”며 “만약 주의 깊게 보지 않으면 목숨을 위협받을 것”이라며 긴박한 상황을 설명했다. 노스캐롤라이나에는 지난 1999년 61㎝의 폭우로 56명의 사망자를 냈던 허리케인 ‘플로이드’ 때보다 이미 더 많은 비가 내렸다. 인명피해도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노스캐롤라이나의 듀플린 카운티 보안관실에 따르면 화재로 인해 집안에서 부부가 숨지는가 하면 81세의 노인은 대피하기 위해 짐을 꾸리던 중 넘어지면서 머리를 다쳐 목숨을 잃었다. 앞서 윌밍턴에서는 쓰러진 나무가 주택을 덮치면서 생후 8개월 아이와 어머니가 숨졌고, 킨스턴 시에서는 78세 남성이 빗속에서 전원 연장코드를 연결하려다 감전사했다. 사냥개를 확인하러 자택 문을 나섰던 르누아르 카운티의 77세 남성은 강풍에 날려갔다가 숨진 채 발견됐고, 펜더 카운티에서도 신원 미상의 사망자가 보고됐다.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는 고속도로를 달리던 중 부러진 나무가 승용차를 덮쳐 61세 여성이 사망했다고 현지 관리들이 전했다. 아울러 곳곳이 침수되면서 노스캐롤라이나에서는 20만 명 이상이,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도 7천 명 이상이 임시 대피소로 피신해있다. 상당수의 건물이 파손된 뉴번에서는 미리 대피하지 못하고 고립된 인원 455명이 구조되는가 하면, 해안경비대 헬리콥터는 뉴번을 포함한 잭슨빌에서 지붕과 승용차 등에 고립된 주민 50여명을 구출했다. 뉴번에서 하루 전 대피했다가 집으로 돌아온 퇴역 해병대 출신의 칼런드 킹씨는 강풍과 폭우로 폐허가 된 집을 바라보면서 “물 독사가 발을 물지나 않을까 걱정된다”며 망연자실한 표정을 지었다. 노스캐롤라이나 77만2천 가구, 사우스캐롤라이나 17만2천 가구 등 약 94만 가구에 전기가 공급되지 않고 있다. 곳곳의 강이 범람위기에 처하면서 대피령도 내려졌다. 당국은 노스캐롤라이나 페이엣빌의 ‘케이프 피어 리버’와 사우스캐롤라이나 ‘리틀 리버’ 등 해안에 거주하는 주민 7천500명에게 대피할 것을 통보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백악관에서 플로렌스로 인한 현장 피해 상황을 보고받고 트위터에 “피해자 유족들에게 애도의 뜻을 표한다. 신의 가호가 있기를 바란다”는 글을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부 카운티에 대한 연방 재원 지출을 승인하고, 다음 주 피해 지역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백악관은 밝혔다.

송고(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파주시가 장단콩웰빙마루 재개를 위한 대체부지를 찾는다. 그리고 올해 말 육군의 지상작전사령부 예하에 편성될 ‘드론봇 전투단’을 포함해 해·공군의 드론봇 개발 예산도 내년도 국방예산안에 처음 반영될 것으로 관측된다. 주변국 위협 대비 명목으로 검토되는 핵 추진 잠수함 개발 또는 구매 예산이 내년도 예산안에 편성됐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고 있으나, 이는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의욕을 보이는 사업 가운데 하나이다. 현재 고려되는 한국형 핵 추진 잠수함은 프랑스 루비급(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14일(현지시간) 점심시간, 터키 최대 도시 이스탄불의 쇼핑몰 조를루센터에 있는 루이뷔통 매장 앞. 히잡 차림 아랍인과 동양인의 긴 줄이 늘어섰다. 인근 불가리 매장과 펜디 매장에도 마찬가지 외국인의 줄이 길게 이어졌다. 평일 낮 시간대에 사치품 판매장이 문전성시를 이룬 낯선 광경에 지나가던 터키인들은 신기하다는 눈빛으로 바라본다. 곳곳에서 휴대전화로 이들의 사진을 찍는 모습도 보인다. 현장을 취재하러 온 터키 유력 일간지 휘리예트의 사진기자는 “리라가 떨어지니 돈 많은 아랍인은 신이 났지만 대부분 터키인과는 무관한 얘기”라며 어깨를 으쓱했다. 터키 리라 가치가 14%나 폭락한 후 한국기업 터키법인의 주재원 등 달러나 유로로 급여를 받는 한인 사이에도 ‘명품 쇼핑 열풍’이 분 것으로 전해졌다. 뒤늦게 상황을 파악한 고가품 판매장은 시간당 입장 인원을 제한하고, 자체 환율을 적용해 외화로 제품을 판매하는 등 대응책을 시행했다. 한국의 열성 ‘직구족'(온라인으로 현지 제품을 직접 구입하는 소비자)들은 온라인 쇼핑이 여의치 않자 터키 한인회 웹사이트까지 들어와 구매를 대행해 달라고 요청하는 글을 올렸다. 13일 오후부터 이튿날 오전까지 구매 대행을 요청하는 글만 10건 이상 올라왔다.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한밤 알몸으로 주택가를 배회하며 음란행위를 하던 20대 남성이 구청 CCTV 관제센터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조문 감사와 덕담, 내년 봄 방북 권유 등 담겨”김양건, 남북관계 개선·금강산관광 재개 등 희망 밝혀 (파주=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 송고 청와대는 특사단 방북 결과는 물론이고 이번 회담 목표를 야당 대표들에 설명해 국민의 뜻을 하나로 모으는 노력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 정상회담 사후에도 마찬가지다. 설사 이번 방북길이 여야 대표들의 ‘반쪽 동행’에 그친다고 하더라도, 남북정상회담 이후 별도의 남북 국회 회담을 추진해 문희상 의장이 인솔하는 별도의 국회 방북단이 구성되도록 초당적 대응기반을 넓혀가는 게 바람직하다. 야당도 행정부를 견제하는 책무가 있지만, 남북관계는 행정부만이 아니라 입법부의 역할도 있음을 명심하고 북한과 직접 대화하고 확인하는 과정에 동참할 필요가 있다. 송고 남측 예술단은 지난 4월 평양 공연 때 한 번은 1천500석 규모 동평양대극장에서 단독공연을, 두 번째는 1만2천여석 규모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합동공연을 펼쳤다. 앞서 10여년간 가로막힌 남북 문화예술 교류의 물꼬를 튼 지난 1월 북한 삼지연관현악단 방남 공연도 900여석 강릉아트센터와 1천500여석 서울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두 차례 열렸다. 도 장관은 지난주 한중일 스포츠장관회의 참석차 도쿄를 방문해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평양예술단 공연도 서울과 지방에서 한 차례씩 두 차례 진행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 문체부는 이번 남북정상회담 전에 북측에 10월 중 공연이 가능한 수도권과 지방 도시 공연장 리스트를 전달했다.고려궁성 최대 규모…국립문화재연구소, 북한과 공동 발굴(서울=연합뉴스) 김태식 기자 = 북한 개성에 소재하는 고려 궁성인 만월대 유적에 대한 남북 공동 발굴조사 결과 폭 13m가 넘는 초대형 계단이 확인됐다. 문화재청과 남북역사학자협의회(위원장 최광식)는 북한의 민족유산보호지도국, 민족화해협의회와 공동으로 지난 7월22일부터 8월16일까지 만월대에 대한 올해 제6차 공동 발굴조사 결과 고려 궁성 중심건축군에 속하는 회경전·장화전·원덕전과 서부건축군을 연결하는 문터(문지), 폭이 각각 13.4m와 5.8m인 대형 계단 2개소, 그리고 다양한 형태의 배수로 등이 발견됐다고 28일 밝혔다. 실제 발굴조사는 국립문화재연구소와 조선중앙역사박물관이 했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카타르 국영 카타르항공은 지난 회계연도( 송고 검찰은 유 전 연구관이 들고 나간 대법원 문건이 대부분 대외비에 해당하고, 이후 문건을 변호사 활동에 활용한 정황이 있는 등 죄질이 좋지 않다고 보고 구속 수사 방침을 정했다. 특히 검찰은 유 전 연구관이 자신의 변호사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이 세 차례 기각되는 사이 문건을 파쇄하고 송고퇴직하며 판결문 초고 등 수만건 빼돌린 혐의…문건 파쇄 주장도압수수색 다수 불허한 영장판사가 심리…결과 주목강제징용 소송 김기춘-박병대 회의 배석한 조윤선도 소환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대법원 기밀자료를 무단 반출한 혐의를 받는 유해용(52) 전 대법원 수석재판연구관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20일 밤 결정된다. 19일 서울중앙지법 허경호 부장판사는 20일 오전 10시 30분 유 전 연구관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공무상비밀누설 등의 혐의와 구속 필요성을 심리한다고 밝혔다. 유 전 연구관은 서울중앙지검 수사팀(한동훈 3차장검사)이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을 수사한 지 석 달 만에 처음으로 신병확보에 나선 피의자다. 그는 2014년 2월부터 대법원 선임재판연구관, 2016년 2월부터 지난해 초까지 수석재판연구관을 지내며 후배 재판연구관들이 작성한 보고서와 판결문 초고 등 수만 건을 모아 올 초 법원 퇴직 시 무단 반출한 혐의를 받는다. 2016년 초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선 의료진’ 김영재 원장 측의 특허소송 관련 정보를 불법으로 수집해 법원행정처를 통해 청와대에 전달한 혐의도 있다. 검찰은 그가 대법원에 근무할 당시 대법원에 계류 중이던 숙명여대와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사이의 소송을 변호사 개업 넉 달 만인 올해 6월 11일 수임하며 변호사법을 위반한 의혹도 포착했다. 검찰은 유 전 연구관이 숙대 사건에 관여된 대법원 재판연구관과 통화해 자신의 선임 사실을 알린 정황 등을 파악하고 소송 과정에서 ‘전관예우’ 흔적은 없는지 쫓고 있다. 전날 참고인으로 소환된 강정애 숙대 총장은 사건이 대법원 접수 약 4년 만에 대법관 전원이 심리하는 전원합의체에 회부되자 대법원 출신 전관 변호사를 수소문해 그를 선임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송은 전원합의체에서 대법관 4명이 심리하는 소부(小部)로 다시 내려온 뒤 6월 28일 숙대 승소로 끝났다.

벚꽃 잔치는 10일간 펼쳐진다. 전야제에 맞춰 진해시가지는 36만여 그루 벚나무가 만들어낸 벚꽃 천지다. 시가지 벚나무 80%가량이 활짝 개화했다. 손꼽히는 벚꽃 명소인 여좌천 일대는 수십 년생 벚나무들이 솜사탕 같은 연분홍 벚꽃 터널을 만들었다. 경화역, 중원로터리, 제황산 공원 등 다른 벚꽃 군락지에도 벚꽃이 앞다퉈 피었다. 창원시는 전야제에 앞서 활짝 핀 벚꽃이 4월 초순까지 절정을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일경산업개발[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일경산업개발[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일경산업개발[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일경산업개발[ 송고(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추석 연휴 기간 제주를 찾는 귀성객과 시민들의 편의를 위해 제주도 내 공영 유료주차장 39곳 중 35곳이 무료로 개방된다.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옛사람이 이르기를 ‘삼대(三代)를 내려온 의원이 아니면 그 약을 먹지 않는다’고 함은 경험이 많은 의원을 가리킨 것이니, 김흥수와 송흠을 우선 내약방(內藥房)에 입직(入直)케 하라.” 조선 연산군 송고총학-법인, 총장선출 제도개선 간담회…28일 재논의하기로(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고려대가 학교 법인과 총학생회, 교수회, 교우회 등이 모인 간담회를 열어 총장직선제 도입여부를 장시간 논의했지만 별다른 결론을 내지 못한 채 학교 구성원 간 입장 차이만 확인했다. 고려대는 19일 오후 서울 성북구 고려대 인촌기념관에서 법인과 교수회, 교우회, 총학생회장이 참석한 ‘총장 선출제도 개선을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 김태구 총학생회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총장 직선제 도입을 강력하게 요구했으나 학교 측으로부터 명확한 답변을 듣지는 못했다. 김 총학생회장은 다음 달 1일로 예정된 총장 선거 공고 전까지 규정을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고, 학교 측은 이날 간담회가 논의 테이블일 뿐 결정 권한은 없다고 답했다. 양측의 의견이 평행선을 달리면서 오후 3시부터 시작한 회의는 총 5시간가량 이어졌고, 오후 6시 30분께 다른 학생들도 회의실에 들어가 의미 있는 답변을 요구했다. 학교 측은 이달 28일 재차 간담회를 열어 선출제도 개선을 논의하기로 했다. 올해 박람회에는 아르한겔스크, 아스트라칸 및 칼리닌그라드 지역의 합동 부스, 카렐리아와 타타르스탄의 합동 부스, 아조프 해와 흑해 어업 유역의 합동 부스를 비롯해 노르웨이, 아이슬란드, 모로코 및 아르헨티나의 합동 부스도 마련됐다. 13,000m2의 면적에 180개 기업이 참석했는데, 그중 122개 러시아 기업이다. 박람회 공간에서는 러시아 최초의 수산물 패스트 푸드 레스토랑인 Russian Fish가 운영됐다. 野 “성공회 사택에 위장전입 ‘민주화 갑질’…평소 행동·소신과 배치딸 위장전입 문제는 여당서도 지적…유은혜 “진심으로 사죄”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19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교육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는 딸 위장전입과 남편 회사 사내이사를 보좌관으로 채용한 문제 등 도덕성과 관련된 논란이 이어졌다. 야당 의원들은 유 후보자의 자질을 지적하며 사퇴를 촉구했고, 여당 의원들은 야권이 확실한 근거 없는 ‘아니면 말고’식 의혹 제기를 한다고 응수했다. 딸 위장전입에 대해서는 여당 의원이 먼저 나서 사과를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은 “교육분야의 수장이 되실 분으로서 자녀 위장전입 이력이 있다는 것은 어떻게도 합리화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유 후보자는 “위장전입에 대해서 진심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더 신중하게 판단했어야 하는 점이라고 생각하고,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1996년 10월∼1997년 4월 유 후보자는 서대문구 북아현동에 거주했지만 주소는 중구 정동의 성공회 사제 사택이었다. 덕수초교 병설유치원에 다니던 딸이 친구들과 같은 초등학교로 진학하게 하기 위한 위장전입이었다.”한반도 비핵화 가장 중요한 이슈…김정은, 순안공항 영접 나올 듯””평양 남북정상회담 최초 생중계…합의안 도출 주목”▲ 최영선씨 별세, 최권종(보건의료노조 전 수석부위원장)·권일(광주일보 정치부 부장)·권칠(기상청 정보통신과 사무관)·숙연(소호 메이크업 대표)씨 부친상, 김영길(삼진GF 품질관리팀장)씨 장인상 = 19일 오후, 광주 전남대병원 장례식장 1 분향소, 발인 21일 오전 ☎ 062-220-6981 (광주=연합뉴스) 송고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세계 196개국 대표가 모이는 제73차 유엔총회가 오는 18일(현지시간) 오후 뉴욕 유엔본부에서 개막한다. 유엔총회는 대표적인 다자외교 무대로 ‘외교의 슈퍼볼’로도 불린다. 특히 3차 남북정상회담 일정과도 사실상 맞물려 진행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올해는 ‘모두에게 의미 있는 유엔 만들기: 평화롭고 평등하며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한 글로벌 리더십과 책임 공유’를 주제로, 지속가능한 개발과 국제평화·안보, 인권 등 9개 분야 175개 의제에 걸쳐 토의가 이뤄진다. 하이라이트는 정상급 인사들이 대거 참여하는 ‘일반토의'(General Debate)다 오는 25일부터 일주일간 열리는 일반토의에는 국가원수 97명, 부통령 4명, 정부 수반 41명, 부총리 3명, 장관 46명 등 196개 회원국 수석대표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도 유엔총회 참석차 다음 주 뉴욕을 방문한다. 관례에 따라 브라질 대표가 25일 첫 번째 연사로 나서고, 유엔 소재국인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두 번째로 연설한다. 제10차 유엔총회 시 어느 나라도 첫 번째 발언을 원하지 않은 상황에서 브라질이 지원한 것을 계기로 이후 브라질이 첫 번째로 발언하는 게 관행으로 굳어졌다. 국가원수(대통령 또는 국왕), 정부 수반(총리), 부통령·부총리·왕세자, 외교부 장관 등의 순으로 연설 순서가 배정된다. 북한 리용호 외무상은 29일로 예정돼 있다. 6·12 북미정상회담 이후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유엔총회 참석 가능성이 거론됐지만, 현재로써는 시간적 물리적으로 어렵다는 분위기다. 무엇보다 ‘북핵 외교전’이 주목된다. 지난해엔 북미가 거센 설전을 주고받으면서 군사적 긴장이 높아졌지만, 올해는 밀고 당기는 북핵 협상과 맞물려 치열한 ‘외교 수싸움’이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와 관련해서도 신경전이 벌어질 수도 있다. 미국을 비롯한 서방진영은 강력한 제재에 무게를 두고 있지만, 러시아와 중국은 제재보다는 외교에 방점을 찍는 분위기다. 당장 유엔총회 개막 전날인 17일 긴급소집된 안보리에서도 미국과 러시아는 대북제재 문제를 놓고 노골적인 대립각을 세웠다.

“긴급 상황에서 스스로를 보호” VS “악용될 수 있어”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덴마크 정부가 ‘호신용 후추 스프레이’ 사용을 합법화하는 입법을 추진하는 것을 놓고 덴마크 사회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최근 보도했다. 16일 덴마크의 영어 매체인 ‘더 로컬’에 따르면 덴마크 정부는 덴마크 경찰노조와 범죄예방위원회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주민들이 주택 침입자를 막기 위한 경우 등 집안에서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후추 스프레이를 사용하도록 허용하는 입법안을 내놓았다. 법안은 또 스토킹 피해를 당할 때나 전 배우자 또는 가족으로부터 구체적인 공격 위협에 직면한 경우 등에는 집 밖에서도 후추 스프레이를 사용할 수 있도록 규정했다. ※ 오후 3시 30분 장마감 기준 (서울=연합뉴스) 송고 베리만은 ‘한국의 야생동물지’에 한국인에 대한 호감을 간간이 내비치고 있고 후손들도 그가 한국에 애정이 많았다고 증언하고 있다. 하지만 그의 글을 자세히 뜯어보면 한국을 보는 제국주의 시대 서양인의 전형적인 인식을 드러내고 있다. 다음 대목이 대표적이다. ▲전해선 씨 별세, 배병길(금융감독원 특수은행검사국 반장)·배외수·배태순·배병용(국민은행 부장)·배병호 씨 모친상 = 19일, 대구 달서구 월배로 중앙요양병원 장례식장 201호, 발인 21일 오전 7시 ☎ 053-627-4444 (서울=연합뉴스) 송고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미·중 무역전쟁이 지속하는 가운데 중국의 고정자산투자 부진 흐름이 지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1∼8월 고정자산투자액은 41조5천158억위안(약 6천786조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5.3% 증가했다. 증가율은 시장 예상치인 5.6%를 크게 밑돈 수치다. 1∼8월 누적 증가율은 1∼7월 누적 증가율 5.5%보다 0.2%포인트 둔화했다. 1∼8월 고정자산투자 증가율은 관련 통계가 있는 1995년 이후 최저 수준이다. ▲ 맛있는 맥주 인문학 = 이강희 지음. 퇴근 후 한 잔, 좋은 사람과 한 잔, 나 홀로 ‘방콕’하며 한 잔…. 우리와 친숙한 맥주 한 잔에는 오랜 역사와 다양한 문화, 수많은 사람의 노력이 담겨있다. 이 책은 맥주 한 잔을 마셔도 더 즐겁게, 더 지적으로 마실 수 있도록 맥주에 얽힌 흥미진진한 이야기들을 모았다. 고대부터 현대까지 맥주의 발달과정, 맥주와 관련한 역사적 사건, 맥주를 너무 사랑했거나 맥주를 이용해 야망을 이룬 유명인들, 맛있는 맥주를 만드는 데 기여한 사람들, 현재 주목받는 브루어리와 한국과 북한 맥주의 현주소까지 망라했다. 그러고 보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남한 맥주는 정말 맛없다”고 했다. 북한 대동강 맥주가 더 맛있다면서. 한국 맥주의 맛은 ‘천편일률적’이라는 게 그 이유인데, 왜 천편일률적인지에 대한 답도 이 책에 담겨있다. 북카라반 펴냄. 296쪽. 1만5천원.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양 정상이 비핵화 관련 합의를 한 가운데, 관심은 합의문(평양 공동선언)에 담긴 내용 외에 ‘플러스알파’가 있을지에 집중될 전망이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전해 달라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부탁한 추가적인 비핵화 관련 ‘약속’ 등이 있을지 주목된다. 18∼19일 이틀간 2차례 걸쳐 185분간 진행된 정상회담 등에서 김 위원장은 합의문에 담긴 내용 이상으로 비핵화와 그 상응조치에 대해 언급했을 것으로 보여 오는 24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릴 한미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이 전달할 김 위원장의 메시지에 관심이 쏠린다. 이번 공동선언에 포함된 구체적 비핵화 관련 합의는 “유관국 전문가들 참관 하의 동창리 엔진시험장 및 미사일발사대 영구 폐기”와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용의”다. 후자에는 “미국이 6·12 북미 공동성명의 정신에 따라 상응 조치를 취하면”이라는 단서가 붙었다. 7월 이후 강하게 요구해온 한국전쟁 종전선언이 이뤄질 경우 영변 원자로와 재처리시설, 우라늄농축시설 등 핵시설의 영구 폐기에 나설 수 있다는 방침을 밝힌 것으로 해석됐다. 문제는 이 같은 비핵화 조치가 제2차 북미정상회담 또는 취소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4차 방북 등 북미대화의 재개로 연결될 수 있을지다. 문 대통령도 18일 평양으로 떠나기에 앞서 “이번 방북으로 북미대화가 재개되기만 한다면 그것 자체가 큰 의미가 있다”며 북한의 비핵화 조치를 유도해 북미대화로 연결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음을 시사했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의 경우 ‘예상대로’ 방북단에 포함됐다는 평가가 많다. 그는 지난달 북한 금강산에서 정몽헌 전 회장 송고러 언론 인터뷰서…”스크리팔 누군지도 몰라, 정보요원 아닌 사업가”‘직접 해명하라’ 푸틴 종용에 인터뷰 자처…”英공개 사진속 인물 맞아”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영국 검찰이 ‘러시아 이중스파이’ 독살 시도 사건의 용의자이며 러시아 군정보기관 소속 장교라고 지목한 러시아인 2명이 13일(현지시간) 자국 언론과 인터뷰를 하고 모든 혐의를 부인했다. 앞서 영국 검찰이 지난 3월 영국 솔즈베리에서 발생한 러시아 이중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 부녀 독살 시도 사건의 용의자로 발표했던 루슬란 보쉬로프와 알렉산드르 페트로프는 이날 러시아 관영 RT TV 보도국장 마르가리타 시모니얀과의 인터뷰에서 자신들은 정보기관 요원들이 아니며 솔즈베리에는 관광차 갔다고 주장했다.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 공화당 내 대북 강경파 중진인 린지 그레이엄(사우스캐롤라이나) 상원의원은 송고’세이브 더 칠드런’ 최근 보고서…호데이다항 전투 재개 영향(서울=연합뉴스) 김기성 기자 = “병원의 아기들이 너무 굶주려 울 힘도 없다.” 예멘 어린이 520만 명가량이 치솟는 식량과 연료 가격으로 기아의 위험에 처해 있다며 국제아동구호단체 ‘세이브 더 칠드런’이 국제사회의 관심을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간 2차 회담이 열린다면 1차 싱가포르 회담 때와 같은 원칙적인 수준을 훨씬 뛰어넘는 비핵화 합의가 나와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새로운 협상의 추동력 생성에 실패하는 것은 물론 큰 후폭풍에 휩싸일 가능성이 있다. 11월 중간선거 이후 미국 내 여론이나 미 의회의 지형은 점치기 어렵다. 김 위원장으로서도 그 전에 줄 것은 주고, 받을 것은 받는 것이 최선이다. 핵신고를 넘어 핵을 완전 폐기하고 새로운 북미관계를 수립하기 위한 북미 양 정상의 ‘통 큰 결단’이 필요한 때다.(서울=연합뉴스) 한국 경제의 고용 창출력이 8년여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추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자증가율을 실질 국내총생산(GDP) 증가율로 나눠 고용 탄성치를 산출했더니 올해 2분기 수치가 2010년 1분기 이후에 가장 낮은 것으로 나왔다. 고용 탄성치는 경제가 성장하면 일자리가 어느 정도 늘어나는지를 보여주는 지표다. 이 수치가 낮다는 것은 경제가 성장해도 그만큼 고용이 증가하지 않는다는 뜻이다. 4. 남과 북은 화해와 단합의 분위기를 고조시키고 우리 민족의 기개를 내외에 과시하기 위해 다양한 분야의 협력과 교류를 적극 추진하기로 하였다. ① 남과 북은 문화 및 예술분야의 교류를 더욱 증진시켜 나가기로 하였으며, 우선적으로 10월 중에 평양예술단의 서울공연을 진행하기로 하였다. ② 남과 북은 2020년 하계올림픽경기대회를 비롯한 국제경기들에 공동으로 적극 진출하며, 2032년 하계올림픽의 남북공동개최를 유치하는 데 협력하기로 하였다. ③ 남과 북은 10·4 선언 11주년을 뜻깊게 기념하기 위한 행사들을 의의있게 개최하며, 3·1운동 100주년을 남북이 공동으로 기념하기로 하고, 그를 위한 실무적인 방안을 협의해나가기로 하였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소비자보호협회와 자동차 소비자 단체인 송고(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이탈리아 주요 언론은 19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비핵화와 한반도 긴장완화를 향한 여정에서 새로운 진전을 이뤘다고 평가했다. 일간 라 레푸블리카는 남북한 정상이 평양 정상회담에서 영변 핵시설 폐쇄와 국제 사찰단의 입국 허용 등에 대해 합의했다고 전하면서 “남북이 비핵화 노선에서 새로운 발걸음을 뗐다”고 논평했다. 이 신문은 또한 남북한이 이뿐만 아니라 2032년 올림픽의 공동 개최, 김정은 위원장의 이른 시일 내 남한 방문 등에도 의견을 모았다고 소개했다. 송고브렉시트협상, 향후 수주가 중대고비…’노딜 브렉시트’ 피할까 내년 5월 유럽의회 선거 앞두고 EU 내부서 난민문제 ‘재부상'(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유럽연합(EU)은 19, 20일 이틀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비공식 정상회의를 열고 영국의 EU 탈퇴(브렉시트) 협상과 난민 문제 등 EU의 당면 현안에 대해 논의한다. 브렉시트 협상과 관련, 내년 3월 30일 EU를 탈퇴하는 영국이 EU와 아무런 합의 없이 EU를 떠나게 될 경우 적지 않은 혼란이 예상돼 향후 몇 주가 EU와 영국 간 협상의 중대 고비가 될 전망이다. 양측은 당초 비준과정 등을 고려해 오는 10월을 현상 시한으로 잡았으나 아일랜드와 북아일랜드 국경문제 등 핵심쟁점을 놓고 양측이 대립하는 등 협상이 늦어지고 있어 오는 11월이 ‘협상 데드라인’으로 거론되고 있다. EU 정상들은 이번 회의에 이어 10월, 11월, 12월에 잇따라 회의를 열어 브렉시트 협상 진척 상황을 보고받고 협상 타결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뒤 협상 타결 또는 결렬을 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브렉시트 협상 EU 측 수석대표인 미셸 바르니에 전 집행위원은 18일 기자들과 만나 “10월이 되면 협상 타결이 가시권에 들어올지, 아일랜드 국경문제가 해결될지 보게 될 것”이라며 오는 10월 18일 EU 정상회의가 양측 협상팀에는 협상 타결 여부를 결정짓는 ‘진실의 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19일 만찬 회동 때 나머지 EU 회원국 정상들에게 교착 상태에 빠진 브렉시트 협상에 대한 영국의 입장을 설명할 예정이어서 협상의 돌파구를 마련할지 주목된다. 이어 영국을 제외한 27개 회원국 정상들은 20일 브렉시트 협상을 끝내기 위한 EU의 대책을 논의한다. 도날드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전날 EU 회원국 정상에 보낸 서한에서 “우리는 브렉시트 협상의 마지막 국면을 어떻게 이끌어나갈지 논의할 것”이라면서 “유감스럽게도 아직 ‘노딜 브렉시트(영국이 아무런 합의없이 EU를 탈퇴하는 상황) 시나리오’가 상당히 가능성이 있지만, 책임감 있게 대처하면 재앙을 피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정상회의에서는 유럽의 최대 과제인 난민 문제를 둘러싼 회원국 간 갈등을 완화하고 근본적인 해법을 찾기 위한 대책에 대해서도 논의한다. 최근 이탈리아 정부가 지중해에서 구조된 난민을 태운 구조선의 입국을 불허하고 다른 회원국에 이들 난민을 수용하라고 요구하면서 EU 내부에서 난민 문제를 놓고 회원국 간 갈등이 재점화됐다. 특히 내년 5월 유럽의회 선거를 앞둔 가운데 최근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슬로베니아,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스웨덴 등 일부 EU 회원국에서 반(反)난민을 내세우는 극우 포퓰리스트 정당들이 정권을 잡거나 세력을 확대하고 있어 기성 정치권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투스크 의장은 전날 서한에서 난민 문제와 관련, “잘츠부르크 회의에서 (회원국 간에) 상호 비난을 끝내고 건설적인 자세로 돌아와 협의에 임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비즈콘텐츠부장 정병휘(서울=연합뉴스) 송고▲ 비즈콘텐츠부장 정병휘(서울=연합뉴스) 송고 ◇ 평생 성냥 만든 업체 대표, 마지막 소망이 있다 손진국 대표가 성광성냥 건물을 그대로 둔 나름대로 이유가 있다. 경북에서 마지막까지 성냥을 생산한 공장으로서 우리 생활 문화를 엿볼 수 있는 역사·문화적 가치가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경북도는 2013년 5월 성광성냥을 ‘100년 장수기업’으로 육성하겠다며 향토뿌리기업으로 선정했다. 공장시설도 ‘경북도 산업유산’으로 지정해 공장 입구에 현판을 달아주기도 했다. 그러나 제대로 된 지원이 이뤄지지 않은 탓인지 몰라도 성광성냥은 불과 몇 달 뒤 생산을 중단했다. 공장 문을 닫은 뒤 손 대표는 성냥문화를 후손에 전해주기 위해 공장 터에 성냥박물관이나 체험학습관을 만들 생각에 기계 등을 그대로 남겨뒀다. 그 뒤 의성군은 성냥생산시설이 갖는 문화콘텐츠 가치를 인정해 성냥박물관 건립을 추진하기도 했지만 재정상태 등 여러 요인으로 추진이 중단된 상태다. 성광성냥이 갖는 역사성과 상징성을 고려하더라도 생산시설 보존사업을 인구 5만여명에 불과한 기초자치단체인 의성군이 감당하기는 벅찼다. 광역자치단체나 국가에서 추진하는 것이 나을 것으로 판단했다고 한다. 박물관 건립이 이런저런 이유로 미뤄지자 손 대표는 재작년 공장 터와 기계 등 일부를 기부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박물관 건립 이후 상황 등을 다양하게 고려해야 하는 의성군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손 대표는 “요즘 젊은 세대는 성냥이 지닌 의미를 모른다”며 “힘겨웠던 시기 의성군 경제의 한 부분을 담당했던 성광성냥공장이 가치를 인정받아 후세에 전해졌으면 하는 것이 한평생을 성냥과 함께 한 내 소망”이라고 말했다. 의성군 관계자는 “문화재청 등 관련 중앙부처와 연계해 성냥생산시설을 근대문화역사지구나 등록문화재가 될 수 있도록 해 국비지원을 받아 보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 Immigration, Refugees and Citizenship Canada (IRCC) – Department of Home Affairs (호주) – UK Visas and Immigration – Commission on Graduates of Foreign Nursing Schools and National Council of State Boards of Nursing, USA – International Monetary Fund 남북 정상은 19일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남과 북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을 우선 정상화하고, 서해경제공동특구 및 동해관광공동특구를 조성하는 문제를 협의해나가기로 했다. 이에 따라 고성지역 주민들은 금강산관광이 조만간 재개될 수도 있지 않겠느냐는 기대감을 나타내고 있다. 주민들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라는 단서가 붙기는 했지만, 금강산관광이 선언문에 언급된 것만으로도 큰 성과라며 환영하고 있다. 주민들은 “공동선언에서 금강산관광 재개가 구체적으로 언급된 만큼 ‘조건’, 즉 유엔의 대북제재 해제 등이 해제되면 금강산관광은 언제라도 재개될 수 있는 것 아니냐”며 “그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고 입을 모았다. 주민 김모(55·거진읍)씨는 “북핵 문제 등이 잘 해결된다면 유엔의 대북제재도 변화가 있지 않겠느냐”며 “금강산관광 재개는 결국 시간문제가 아니겠냐”고 말했다. 이경일 군수도 “공동선언에 금강산관광이 포함된 데 대해 전적으로 환영한다”며 “금강산 관광중단으로 인한 고성군의 경제적 피해가 엄청난 만큼 조건이 하루빨리 성숙해 관광이 재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군수는 아울러 “관광이 재개되면 관광객들이 단순히 금강산을 다녀오는 데 그치지 않고 고성군을 비롯한 설악권 관광지도 둘러보는, 이른바 설악과 금강을 연계한 관광프로젝트 개발도 필요하다”며 “이를 준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1998년 11월 시작된 금강산관광은 2008년 7월 11일 중단됐다. The British Council is the UK’s international organisation for cultural relations and educational opportunities and provides IELTS testing in more than 800 locations in over 100 countries. “With these ground-breaking advances, the HistoCore SPECTRA Workstation promises to enhance the quality, the safety and the speed at which labs deliver diagnosable glass-coverslipped slides in today’s demanding environment,” said Reimer. 상파울루를 명실상부한 남미 한류의 거점으로 마련한다는 취지 아래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열린 ‘브라질 한류 엑스포’는 한국 문화 콘텐츠를 일괄적으로 소개하는 페스티벌 형식으로 진행됐다. 아이돌 그룹 임팩트(IMFACT)가 강렬한 퍼포먼스로 케이팝의 진수를 선보이며 개막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아이돌 스타들이 한류 팬을 직접 만나는 팬 미팅과 팬 사인회도 마련돼 열기를 더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7거래일째 자금이 빠져나갔다. 17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3일 상장지수펀드(ETF)를 제외한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88억원이 순유출됐다. 340억원이 새로 설정됐고, 429억원이 환매로 이탈했다. 코스피가 반등하자 차익 실현 매물이 나온 것으로 풀이된다. 해외 주식형 펀드는 355억원이 들어오면서 하루 만에 순유출세로 돌아섰다. 수시 입출금식 상품인 머니마켓펀드(MMF)에는 834억원이 순유입됐다. MMF 설정액은 108조201억원, 순자산은 108조9천586억원으로 각각 늘었다. 스마트 제조가 중국 경제의 새로운 성장 엔진으로 부상함에 따라, 중국의 사이버 보안 산업도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다. Qi Xiangdong은 2022년까지 중국의 인터넷 보안 시장이 1,000억 위안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했다.질본, 응급실 차량사고 환자 분석…입원율도 미착용자가 높아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차 사고 환자가 평소보다 많이 발생하는 명절 연휴에는 안전벨트 착용에 특히 신경을 써야 한다. 응급실 환자를 분석한 결과 안전벨트를 매지 않은 상태에서 사고를 당하면 사망률이 3∼4배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 본문배너 19일 질병관리본부가 전국 23개 응급실이 참여하고 있는 응급실 손상환자 심층조사를 바탕으로 최근 5년(2013∼2017년) 차 사고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기간 차 사고로 인한 내원 환자 10만9천76명 중 16.2%(1만7천656명)가 입원하고, 1%(1천111명)는 사망했다. 추석과 설 연휴, 여름 휴가 기간에는 하루 평균 67명의 차 사고 환자가 응급실로 왔다. 평상시 하루 환자 59명보다 많은 인원이다. 환자의 안전벨트 착용률은 57.5%였고 미착용률은 26.5%였다. 나머지 16%는 안전벨트 착용 여부를 확인할 수 없었다. 안전벨트는 환자의 사망률에 큰 영향을 미쳤다. 일반도로에서 착용자와 미착용자의 사망률은 각각 0.5%, 1.4%로 3배 차이가 났고, 고속도로에서는 각각 0.7%, 2.9%로 4배 차이를 보였다. 환자 입원율도 안전벨트 착용자 14.5%, 미착용자 17.5%로 차이가 났다. 안전벨트를 매지 않으면 의료비 부담도 더 커지는 것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차량 이동 시에는 운전자석과 조수석뿐만 아니라 뒷좌석에서도 안전벨트를 반드시 착용하고 안전운전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잠시나마 그 해안은 나만의 해안이 된다. 텐트를 펴면 그것이 내 집이요. 눈이 닿는 곳까지 나만의 정원인 셈이다. 오토캠핑으로 시작된 캠핑 붐은 이제 다양한 형태의 캠핑으로 변모하고 있다. 자동차를 이용하게 되면서 넓은 의미에서 ‘오토캠핑’이 가능하게 됐고 예전에 이고 지고 먼지 폴폴 나는 직행버스에 배낭을 싣고 다니던 불편함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선풍적인 인기를 끌던 오토캠핑도 이제 다른 형태로 바뀌었다. 다시금 그 백팩을 매기 시작했다. 예전처럼 어렵게 다니던 모습의 캠핑이 유행하기 시작한 지도 몇 년이 지났다. 낚시 등에 관심을 둔 이들은 카약을 이용한 카약캠핑에 빠지기도 했고, 경제력이 되는 사람들은 진정한 의미의 오토캠핑에 빠져들었다. 카라반이나 캠핑카를 구매하는 사람도 늘었다. Speaking ahead of the UN General Assembly (UNGA)/Climate Week NY, and on the heels of the Global Client Action Summit (GCAS) in San Francisco, Grant F. Reid said: “I am deeply invested in our plan to change the trajectory around how we do business. We continue to see a range of issues facing our global community – including climate change, poverty, obesity and water stress. Incremental improvement will not be enough. We must take action together. Mars has committed to working with governments, NGOs and industry leadership groups, like the Consumer Goods Forum, to make measurable differences – and to create a healthy planet on which all people can thrive.”통합사령부 격상후 첫 조치…백악관과 조율은 불확실” (서울=연합뉴스) 김현재 기자 = 미국 사이버 사령부( 송고 ▲ 일본, 국수에 탐닉하다 = 이기중 지음. 푸드헌터이자 식도락가를 자처하는 저자가 일본을 송고 For additional information on AutoMobility LA or to book hotel accommodations with the show’s official provider, please visit AutoMobilityLA.com.

2018 세계 지능형 제조 서밋은 다음 달 11~13일에 난징 국제엑스포센터에서 열릴 예정이다. 올해는 “지능형 제조를 통해 미래에 힘 부여”라는 주제로 업계 행사, 첨단 전시, 회의 포럼 및 지능형 체험을 통합하는 국제적인 의사소통&협력 플랫폼을 구축할 예정이다. 주요 귀빈만 해도 200명이 넘을 전망이다. 올해는 10,000명이 넘는 방문객과 약 200개에 달하는 전시업체가 참가해 산업의 새로운 미래를 이끌 지능형 제조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할 예정이다. ※ 오준 세이브더칠드런 이사장은 경기고, 서울대학교 불어불문학과, 미국 스탠퍼드대학교 대학원 국제정책학과를 졸업했다. 송고말기 간질환자 간 이식만이 살 길…평균 176일 기다려야 이식전체 80%는 ‘생체 간 이식’…비정상 성생활, 과음·흡연 삼가야(서울=연합뉴스) 유영경 서울성모병원 장기이식센터 간담췌외과 교수 = #. 뇌사에 빠진 40대 남성의 가족은 평소 고인의 뜻에 따라 간 기증 의사를 밝혔고, 이에 의료진은 ‘분할 간 이식’을 결정했다. 뇌사자의 체격이 큰 만큼 기증하는 간도 커 2명에게 혜택을 줄 수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두 명의 간 수혜자를 확정한 의료진은 새벽 시간에 응급 이식수술을 했다. 오른쪽 간은 원래 장기이식 대상자로 등록됐던 50대 간부전 환자에게, 분할된 왼쪽 간은 40대 간경화 환자에게 각각 이식됐다. 두 환자 모두 성공적인 이식 후 건강하게 퇴원했다. 이처럼 간 이식은 말기 간질환을 가진 환자에게 새로운 삶을 선물하는 가장 적극적인 방법이다. 질병관리본부 장기이식관리센터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 간 이식 수술은 2002년 364건에서 2017년 1천472건으로 4배 이상 급증했다. 하지만 간 기증자는 여전히 간 이식 대기자보다 턱없이 부족한 게 현실이다. 때문에 환자 두 명에게 새 삶을 줄 수 있는 ‘분할 간 이식’은 의료진 입장에서 보면 단비처럼 반갑다. 간 이식에 필요한 간의 크기는 환자 체중의 1%다. 예를 들어 몸무게가 60㎏이면 약 600㎎ 크기의 간이 필요한 셈이다. 그래서 뇌사자가 기증하는 간이 클 경우 앞선 사례처럼 두 명의 환자도 살릴 수 있다. 오페라 가수 바바라 헨드릭스는 고인의 자유정신을 기리는 노래를 불렀다. 또 아쿠포 아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코피 아난은 유엔 사무총장으로 가나에 상당한 명성을 안겼다”며 “그는 분쟁이 있는 곳에서 평화를 만들려고 삶을 바쳤다”고 칭송했다. 스위스에 있던 아난 전 총장의 시신은 지난 10일 가나에 도착했고 아크라에 있는 군 묘지에 묻힌다. 앞서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아난 전 총장은 지난달 18일 스위스 베른의 한 병원에서 80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두 정상은 올해 내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갖기로 하는 등 교류·협력 강화를 위한 여러 방안도 합의했다. ‘조건 마련’을 전제 조건으로 내걸었지만,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사업 우선 정상화를 추진키로 한 것도 눈에 띈다. 이대로 실천된다면 판문점 선언으로 복원된 남북관계가 한 단계 업그레이드되고 깊어질 것이다. 철도나 도로의 실질적 연결,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사업 재개 등이 실현되기 위해서는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해소되어야 하고, 그러기 위해서는 북한의 비핵화 문제가 진전되고 해결되어야 한다. 하지만 그 전이라도 남북이 제재 해제에 대비해 사전에 준비할 수 있는 것은 준비해 두는 것은 의미가 있다. 이미지 링크: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358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362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365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366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367 킨텍스 제1전시장 제2홀에서 열리는 ‘국제로봇산업대전’은 로봇 업체의 전시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20개국에서 참가하는 200개 이상의 업체가 500개의 부스를 설치하고, 자사의 산업용 로봇, 서비스 로봇, 로봇 부품, 스마트 제조 솔루션, 스마트 애플리케이션과 소프트웨어 및 드론을 선보인다. 파키스탄 정부의 통상·섬유·산업·투자 고문인 압둘 라작 다우드는 최근 파이낸셜타임스(FT)와의 인터뷰에서 “(중국과) 함께 사업을 계속할 수 있을지 살피기 위해 1년간 추진을 보류해야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CPEC 사업 기간이 5년가량 연장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파키스탄과 마찬가지로 일대일로 프로젝트의 핵심 국가로 꼽혔던 말레이시아는 이미 자국 내의 중국 주도 건설 사업을 전면 재검토하고 있다. 중국이 사업비 550억 링깃(약 15조원)의 85%를 융자하는 조건으로 추진돼 온 말레이시아 동부해안철도(ECRL)는 공사가 중단된 상태로 재협상이 진행 중이다. 말레이시아는 중국 국영기업이 수주한 3조1천억원 상당의 송유관·천연가스관 공사는 아예 취소하기로 했다. 림관엥 말레이시아 재무장관은 말레이 반도와 보르네오 섬에서 진행되던 “이 파이프라인 프로젝트들을 취소할 것이다. 이미 (중국 측에) 이와 관련한 서한을 보냈다”고 말했다.

(난징, 중국 2018년 9월 17일 AsiaNet=연합뉴스) 올 황금 가을을 맞이해 혁신 도시 건설에 전념하는 난징이 2018 세계 지능형 제조 서밋(World Intelligent Manufacturing Summit)의 초청장을 베이징에서 세계로 발송했다. 그리고 이달 10일, 2018 세계 지능형 제조 서밋의 첫 기자 회견이 베이징에서 열렸다. 세계 지능형 제조 서밋이 다시 난징에서 열린다. 신미·병인양요 벌어진 강화해협, 강산 어우러진 평화누리길 가을풍경도 손짓(김포=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서울에서 한 시간 남짓 거리에 갯내음 물씬 풍기는 포구가 있다. 바로 경기 김포시 대곶면 대명리의 대곶포구다. 서울 시내에서 최근 잘 뚫린 48번 국도를 따라 한 시간을 달리다 보면 대명포구에 닿는다. 그러나 우선 대명포구를 알리는 입간판을 무시하고 먼저 덕포진(德浦鎭)으로 발길을 돌렸다. 사적 292호인 덕포진은 한양으로 통하는 바닷길의 한가운데 자리 잡고 있다. 이곳은 인천시 강화도와 마주 보고 있는 강화해협 가운데서도 폭이 가장 좁은 곳이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류현진은 언제나 빅게임 피처였다. 강한 담력으로 투구를 컨트롤할 수 있는 능력을 지녔다.” (뉴욕 2018년 9월 18일 PRNewswire=연합뉴스) 세계적인 라이브 브랜드 스토리텔링 대행사 INVNT가 회사의 새로운 직책인 PR&마케팅 이사로 Brea Carter를 임명하면서 팀 확장을 이어갈 것을 발표했다.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정부가 오는 21일 수도권 집값 안정을 위한 주택공급 대책을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서울에서 어느 정도의 신규 주택 공급 목표가 제시될지 주목된다. 19일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등에 따르면 현재 양측은 수도권 주택 공급방안 발표를 앞두고 정책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국토부는 신규 주택공급 효과를 높이려면 강남권 등 양질의 입지에서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을 해제해 신규 택지를 확보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서울시는 그린벨트 해제에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에 최근 서울시는 회의에서 국토부에 그린벨트를 해제하지 않아도 도심 내 유휴부지를 택지로 개발해 6만2천호를 공급할 수 있다고 제시했다. 서울시가 공급할 수 있다고 밝힌 곳은 송파구 가락동 옛 성동구치소 부지 등 시유지와 유휴부지, 사유지 등이 포함된 20여곳으로 알려졌다. 서울시의 이같은 제안은 그린벨트 해제는 절대 안 된다는 의지의 표현으로도 읽힌다. 이와 함께 서울시는 상업지역 내 주거비율을 기존 80%에서 90%로 높이고, 준주거지역에서는 용적률을 400%에서 500%로 올려 공공임대주택 등 주택공급을 확대한다는 방안도 제시했다. 국토계획법상 상업지역에서 주상복합을 지을 때 연면적 중 주거용의 비율 상한은 90%이며 준주거지역의 용적률은 상한이 500%로 설정돼 있다. 서울시는 이 법정 한도보다 낮게 설정해 도심 인구 과밀을 막았는데, 이를 법적 상한까지 풀어주겠다는 것이다. 물론, 사업자가 이 상한까지 주거비율이나 용적률을 받으려면 그에 비례해 임대주택을 더 지어야 한다. 국토부는 서울시의 이같은 주택 공급 확대 방안에 대해 이렇다 할 입장을 내놓지는 않고 있다. 다만 강남 유력지역 그린벨트를 풀어 신규 택지를 확보하는 것에 비해서는 개별 택지가 너무 작아서 효과가 크지 않으리라고 우려하는 분위기다. 국토부 관계자는 “아직은 서울시와 계속 실무 협의를 하고 있다”며 “21일 발표 전까지는 최선의 결과를 내놓기 위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About First REIT First REIT is a real estate investment trust listed on the Main Board of the SGX-ST since 2006. It is a healthcare real estate investment trust which invests in a diversified portfolio of income-producing real estate and/or real estate-related assets in Asia that are primarily used for healthcare and/or healthcare related purposes. As at the date of this announcement, based on public information, First REIT has 20 properties comprising 16 located in Indonesia, three in Singapore and one in South Korea.문대통령 “꽃 풍성하게 피우고 결실 맺길…남북관계 발전과 함께”최룡해 “올해는 귀중한 금덩어리…나무 자라 통일의 길에 기여할 것” 표지석 날짜 실수 ‘해프닝’도 삼성과 SK는 경쟁 관계에 있지만, 국내에서는 이동통신 사업에서 협력관계(이동전화 단말기-이동통신 서비스)이기도 하다. 두 사람은 이날 공군 1호기에 오르면서 모두 가방을 하나씩 들고 있는 장면이 포착됐다. 평소와 달리 수행원이 없다 보니 직접 짐을 든 것으로 보이는데 이들의 가방 안에 어떤 경제협력 사업 보따리가 들었을지도 궁금증을 자아냈다.

둥관의 회사들이 공장을 아프리카에 건설하도록 장려한 것과 관련해, 남아프리카 Trade and Investment KwaZulu-Natal 전무 Bouah는 “많은 사업가가 국가에 대한 이해 부족으로 마지 못해 남아프리카에 투자하고 있다”라며 “그러나 우리는 교역하는 것으로 시작해 서로의 신뢰를 개선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최선영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합의 발표된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미국이 우려하는 미사일 시설 폐기에 대한 검증을 수용하는 결단을 내린 것은 교착에 빠진 북미 협상을 되살리려는 의지로 보인다. 미국이 요구해온 핵리스트 신고를 수용하지는 않았지만, 미국이 마냥 외면하기 어려운 검증 조처를 함으로써 교착 국면의 북미 협상을 돌파하려는 의도라는 분석도 나온다. 평양공동선언 5조 1항에 “북측은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하에 우선 영구적으로 폐지하기로 하였다”고 명시한 것은 비핵화 전 과정에서 난제라고 할 수 있는 검증의 문을 열었다는 결단이라는 평가도 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북한이 동창리 영구 폐기에 대해 국제사회의 목소리를 들은 듯하다”며 “영구 폐기에 검증까지 하겠다는 점에서 비핵화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북한은 북미정상회담을 통해 비핵화 의지를 밝혔지만 구체적인 협상에 들어가면서 검증에 대한 거부감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으로선 북한이 이미 폐기한 풍계리 핵실험장과 폐쇄 중인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에 대한 검증을 원했으나, 북한은 ‘우리가 알아서 비핵화 조치를 했는데 왜 그걸 검증하느냐’는 태도를 보이다가 이번에 입장을 바꾼 것이다. 실제 북한은 4월 27일 1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때 외부 전문가와 기자단 수용을 약속하고도 실제 전문가그룹을 빼놓은 바 있다. 고려대 학생 송고총학-법인, 총장선출 제도개선 간담회…28일 재논의하기로(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고려대가 학교 법인과 총학생회, 교수회, 교우회 등이 모인 간담회를 열어 총장직선제 도입여부를 장시간 논의했지만 별다른 결론을 내지 못한 채 학교 구성원 간 입장 차이만 확인했다. 고려대는 19일 오후 서울 성북구 고려대 인촌기념관에서 법인과 교수회, 교우회, 총학생회장이 참석한 ‘총장 선출제도 개선을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 김태구 총학생회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총장 직선제 도입을 강력하게 요구했으나 학교 측으로부터 명확한 답변을 듣지는 못했다. 김 총학생회장은 다음 달 1일로 예정된 총장 선거 공고 전까지 규정을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고, 학교 측은 이날 간담회가 논의 테이블일 뿐 결정 권한은 없다고 답했다. 양측의 의견이 평행선을 달리면서 오후 3시부터 시작한 회의는 총 5시간가량 이어졌고, 오후 6시 30분께 다른 학생들도 회의실에 들어가 의미 있는 답변을 요구했다. 학교 측은 이달 28일 재차 간담회를 열어 선출제도 개선을 논의하기로 했다. ◇영국 언론 “남북 정상, 미국의 평화협정 서명 원해” 영국 보수 일간 더타임스는 김 위원장이 부인 리설주 여사와 평양 순안공항에 직접 마중을 나가는 등 문 대통령의 방문을 따뜻하게 환영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전했다. 이는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과 훈훈한 개인적 관계를 맺은 것을 과시하려는 듯한 신호로 여겨진다고 설명했다. 영국 진보 일간 가디언은 문 대통령이 이번 방북에서 핵프로그램 폐지를 위한 북한과 미국 간 협상 교착상태를 중재하고 싶어 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한국과의 경제협력 확대와 함께 제재 완화, 평화협정 체결 등을 추구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스카이 뉴스는 문 대통령이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북한의 수도를 방문한 세 번째 한국 지도자라고 소개했다. 아울러 올해 두 차례 판문점에서 정상회담을 가진데 이어 양국 지도 간 세 번째 만남이라고 전하면서, 양측 모두 정식으로 한국전쟁을 끝내기 위한 평화협정에 미국이 사인하는 것을 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자료 제공: 2018 세계 사물 인터넷 엑스포 조직 위원회(The Organizing Committee of 2018 World Internet of Things Expo) 이후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자리에 앉아 공연 관람을 시작했다. 문 대통령은 오후 10시20분부터 30분 사이에 문 대통령의 인사말을 생중계할 예정이다. 앞서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문 대통령이 관람하는 대집단체조에 대해 “전체적인 틀은 ‘빛나는 조국’이라고 알고 있다. 빛나는 조국이라는 틀에 환영의 의미가 담겨있다는 정도로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빛나는 조국’은 정권 수립 70주년을 맞아 북한 정권의 역사를 재구성한 내용으로, 윤 수석은 “대통령을 환영하는 의미의 내용이 들어가 있어서 제목이 바뀔 수도 있다고 한다. 북측에서 준비했는데, 우리 측 입장을 최대한 고려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톈진, 2018년 9월 17일 AsiaNet=연합뉴스) New Champions 2018의 연례 회의인 하계 다보스(Summer Davos)가 9월 18~20일에 중국 북부 톈진 시에서 열린다. 톈진 시 홍보부가 매체 보도 지원을 제공할 예정이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폐지를 약속했던 ‘국외전출세'( 송고 (고양=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 남자농구 대표팀이 2019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 아시아 오세아니아 지역 예선에서 2연승을 거뒀다. 김상식 감독대행이 이끄는 한국은 17일 경기도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9 FIBA 월드컵 지역 2차 예선 E조 홈 경기에서 시리아를 103-66으로 크게 물리쳤다. 나흘 전 요르단 원정 경기에서 86-75로 승리한 우리나라는 2연승으로 9월 일정을 마무리했다. 6승 2패가 된 한국은 7승 1패의 뉴질랜드에 이어 E조 2위가 됐다. E조에서는 한국과 레바논이 나란히 6승 2패를 기록 중이며 그 뒤를 요르단(5승2패), 중국(3승4패), 시리아(2승6패) 순으로 늘어서 있다. 2차 예선에서 E조와 F조 각 조 상위 3개국이 2019년 중국에서 열리는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다. FIBA 랭킹 33위인 한국은 87위인 시리아를 맞아 경기 시작 후 4분간 상대를 무득점에 묶고 11-0을 만들어 기선을 제압했다. 이때 10점 차 이상으로 벌어진 점수는 이후 시리아가 16-7까지 추격해온 1쿼터 종료 3분여를 남긴 시점을 제외하고는 줄곧 두 자릿수 간격이 유지됐다. 인근인 마장면 장암리에 도자기 전시와 카페 등이 복합된 공간인 이진 상회가 뜬다는 소식을 접하고 발걸음을 옮겼다. 앞쪽에는 멋스러운 도자기 작품들이 즐비해 기쁨을 줬다. 또 작은 뜰마다 차지하고 있는 소품들을 구경하는 재미도 쏠쏠했다. 취향에 맞는 밥집도 구석마다 자리를 잡고 있었다. 인도 음식과 서양 음식 등을 골라 먹을 수 있는 재미도 있다. 송고 수를 헤아릴 수 없는 돌 하나하나에 스며든 정성과 그의 사랑 만큼이나 진하게 물든 단풍이 어우러져 아름다운 풍광을 연출한다. 모정탑길은 송고건대 아시아·디아스포라연구소, 휴머니티스 6,7번째 시리즈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건국대학교 아시아·디아스포라 연구소가 아시아계 미국인의 여정을 분석한 ‘집으로 가는 길’과 1930∼40년대 아시아를 살아간 조선인을 성찰한 연구서 ‘아시아 트러블’을 동시에 출간했다. 조선대학교 영어영문학과 임경규 교수가 집필한 ‘집으로 가는 길’은 고향을 떠난 아시아계 미국인이 미국에서 집을 찾던 여정을 구체적으로 조명함으로써 디아스포라와 집의 관계를 역사적으로 분석한다. 아시아계 미국인의 ‘미국인 되기 과정’과 그들 속에서 보이는 디아스포라적 이중성을 면밀히 탐색했다. 이 과정에서 추상적 차원의 디아스포라 개념을 구체적이고 실제적인 수준으로 끌어내리는 동시에 학문적 초점도 놓치지 않았다. 남아프리카의 ANC Progressive Business Forum 의장 Daryl Swanepoel 박사는 이러한 비즈니스 혁신에 깊은 호의를 표했다. 그는 최근 논문을 통해 둥관-남아프리카 간 비즈니스 방식이 건설적이고 새로운 관행이자 남아프리카와 여타 국가 간 관행과는 구별된다면서, 둥관-남아프리카 간 비즈니스 관계가 좋아지면 일대일로 이니셔티브(Belt and Road Initiative)의 수행에 도움이 되며, 중국과 남아프리카 간 경제 및 무역 협력을 강화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Important agreements were signed between Russia and Guinea, Russia’s Federal Fishery Agency and the Aquatic Resources Authority of Panama, and FOR Group and Lenta.(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추석 연휴 기간 제주를 찾는 귀성객과 시민들의 편의를 위해 제주도 내 공영 유료주차장 39곳 중 35곳이 무료로 개방된다.▲ 문화일보(서울) = 두달에 한번…내성만 키우는 부동산대책 ▲ 내일신문(서울) = ‘형제복지원 사건’ 비상상고 권고 ▲ 아시아경제(서울) = 세폭탄 정책… 서울 ‘그린벨트 해제’는 제외 ▲ 헤럴드경제(서울) = 고용 쇼크…예고된 분배악화 ▲ 이투데이(서울) = ‘미친 집값 잡기’ 고강도 규제… 종부세 3% 인상 유력스위스 검찰, 타리크 라마단 교수 별건 성폭행 혐의 수사(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프랑스에서 성폭행 혐의로 구속된 저명 이슬람 학자가 스위스에서도 성폭행 혐의로 고소를 당해 검찰이 수사를 시작했다고 현지 언론과 AFP통신 등이 17일(현지시간) 전했다. 스위스 일간 트리뷘 드 쥬네브는 제네바 검찰이 2008년 시내 한 호텔에서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영국 옥스퍼드대 교수인 타리크 라마단(56)에 대한 수사를 개시했다고 보도했다. 제네바 검찰 대변인은 고소 내용을 검토한 결과 추가 조사 가치가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라마단 교수를 고소한 여성은 올 4월 고소장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위스 국적인 출장서비스 라마단 교수는 2009년, 2012년 프랑스 리옹과 파리의 호텔에서 각각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작년 10월 프랑스에서 피소됐다. 그는 모든 혐의를 부인하면서 명예훼손 소송을 제기하겠다고 반박했지만 올 2월 경찰에 체포된 뒤 구금됐다. 외조부가 이집트 보수 이슬람 정치조직 ‘무슬림 형제단’을 창설한 하산 알 바난인 라마단 교수는 중동과 서방의 무슬림 사회에서 상당한 영향력을 가진 종교학자이자 철학자이다. 라마단 교수는 18일 크리스텔로 알려진 두 번째 피해여성이 출석한 가운데 2009년 사건과 관련해 심문을 받는다.

오바마는 수많은 논란과 반발로 인해 기념관 건립 사업 일정이 지연되고는 있으나, 설립 예정지 잭슨 파크에 계획대로 오바마 센터를 짓기 위해 총력을 쏟고 있다면서 “시카고 남부 주민들에게 가장 큰 혜택이 될 것”이라고 설득했다. 시카고 트리뷴은 이 자리에 지역 주민, 정치인, 사회운동가, 오바마 재단 관계자 등 송고▲ 민원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은 6일 국민대에서 개최된 신규 ‘대학ICT연구센터'(ITRC) 현판증정식에 참석했다. 민 차관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혁신성장을 견인하기 위해서는 플랫폼 경제뿐만 아니라 혁신인재 양성이 중요한 만큼 인재들이 꿈을 키우고 핵심 연구인력으로 성장해 나가도록 지속적으로 뒷받침하겠다”라고 밝혔다. 올해 서울대 등 15개 ITRC가 선정됐으며, 연간 600여명의 학생과 75개 이상의 기업이 참여해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중국 선양, 2018년 9월 14일 AsiaNet=연합뉴스) 제18회 세계겨울도시시장회의(World Winter Cities Association for Mayors Conference, WWCAM 회의)가 2018년 9월 12일 선양에서 열렸다. 선양 시 정부에 따르면, 올해 회의에 30개국 13개 도시 단체와 52개 상공 회의소 단체를 초청했다고 한다. WWCAM은 “겨울 도시, 더 나은 삶”이라는 주제로 겨울 도시의 기획과 건설 관리 및 스마트 도시의 건설과 녹색 개발에 대해 탐색했다. 또한, WWCAM은 전 세계 곳곳의 개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혁신을 도모하는 한편, 겨울 도시 간의 교류와 협력을 도모할 예정이다. 정부 “뒤늦게나마 우리 제안 수용 환영”…이르면 내달 중하순 개최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김정은 기자 = 북한은 송고 — 잠잠했던 기획 탈북설이 2년 만에 재점화했다. ▲ 잠적했던 지배인 허 씨와 종업원 일부가 모습을 드러낸 원인 중 하나는 생활고다. 허 씨와 종업원들은 국가의 수용시설을 퇴소한 후 생계가 막막해졌다. 정권이 바뀌면서 특별보호대상인 종업원들을 관리하고 지원하던 정보기관 직원들도 자취를 감췄다고 한다. 종업원들은 이제 생계비로 1인당 월 47만 원을 국가에서 지원받을 뿐이다.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수준이다. 이 돈으로 생활하기 어려우니 아르바이트 등으로 겨우 생계를 꾸려간다. 종업원 대부분은 정부 지원을 받아 대학을 다니고 있으나 졸업해도 취업하기 어렵다는 사실을 깨닫게 됐다. 암담한 현실과 미래에 대한 불안 탓에 잠적했던 이들이 모습을 드러내 언론 인터뷰에 응하면서 기획 탈북설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 명소인 대왕암공원 주차난을 해소할 타워주차장이 송고환자 처벌 가능성 일축…”국민연금운영계획에 단일안 아닌 다수안 담는다””아동수당, 정책 효율 생각해 송고 (난징, 중국 2018년 9월 11일 AsiaNet=연합뉴스) 제9회 중국 (타이저우) 국제의료기기전시회(China (Taizhou) International Medicine Expo)가 “Base on Health China, Construct Famous Medical City(건강한 중국을 기반으로 유명 의료 도시 건설)”이라는 주로 이달 16~18일 중국 타이저우에서 열린다. 전시회 개막식에는 세 명의 노벨상 수상자가 참석하기로 확정됐다. 문 대통령은 상기된 표정으로 “평양에서 여러분을 이렇게 만나게 돼 참으로 반갑다”면서 “남쪽 대통령으로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소개로 여러분에게 인사말을 하게 되니 그 감격을 말로 표현할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나는 나와 함께 담대한 여정을 결단하고 민족의 새로운 미래를 향해 뚜벅뚜벅 걷고 있는 여러분의 지도자 김정은 국무위원장께 아낌없는 찬사와 박수를 보낸다”고 하자 박수와 함성이 더욱 커졌다. 평양시민의 13번째 박수와 함께 문 대통령의 인사말이 끝나자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에게 다가갔고 두 사람은 나란히 서서 손뼉을 치며 평양시민들이 환호하는 모습을 바라봤다. 이어 남북 정상은 손을 맞잡고 높이 들어 평양시민의 환호성에 화답했다. 하늘에서 잇달아 폭죽이 터지고 박수 소리가 끊이지 않는 가운데 남북 정상은 오후 10시 34분께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재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은 최 회장이 보아오포럼 이사직을 추천해 물려줄 만큼 각별히 아끼는 재계 후배라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 재계에서는 최 회장이 2007년 북한을 방문한 경험이 있는 만큼 방북이 처음인 이 부회장에게 경험담을 들려주지 않았겠냐는 관측이 나온다.(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보코하람이 지난달 31일 나이지리아 군기지를 공격해 최소 30명의 군인이 사망했다고 AFP통신이 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니제르와 국경을 접한 나이지리아 북동부 보르노 주(州)에 있는 자리 마을에서 전날 중화기로 무장한 보코하람 대원 수십 명이 군기지를 공격해 이 같은 인명피해가 발생했다고 현지 군 소식통이 전했다. 군 소식통은 “중화기를 든 수십 명이 오후 4시께 트럭을 타고 들이닥쳐 군인들이 1시간여에 걸쳐 전투를 벌였다”면서 “우리는 최소 30명의 장병을 잃었다”라고 밝혔다. 나이지리아군은 이날 성명을 내고 전날 오후 군 병력이 자리 마을에서 보코하람을 성공적으로 물리쳤다고 밝혔으나 군의 피해 상황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보코하람은 최근 몇 달간 나이지리아 군기지에 대한 공격을 부쩍 강화하고 나서 보코하람이 패퇴했다는 군의 공식 발표를 무색하게 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보코하람이 인근 가룬다 마을을 공격해 나이지리아 군인 17명이 숨지고 14명이 다쳤다. 나이지리아군은 종종 보코하람과의 전투에서 군의 피해 내용에 대한 보도를 반박하거나 피해 규모를 축소해 왔다. 지난 7월 14일에는 인근 요베주의 질리 군기지가 보코하람의 공격을 받아 수십 명의 사상자와 행방불명자가 발생했지만, 당시 군은’ 전력을 가다듬어 이들 반군을 물리쳤다’고만 발표했다. 보코하람은 지난달 30일에도 차드 호 인근 아르제 타운의 군 캠프에 박격포 공격을 감행, 수 명의 나이지리아 군인이 사망했다고 주장했으나 군의 공식 발표는 없었다. 지난 9년간 이어진 보코하람의 공격으로 북동부 지방을 중심으로 나이지리아에선 2만여 명이 사망하고 260만 명이 피란길에 올랐다. 보코하람은 인근국 차드와 니제르에서도 군인과 민간인을 겨냥한 공격을 감행하고 있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이정진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김 위원장의 서울방문에 합의함에 따라 북한 최고지도자가 조만간 분단 이후 처음으로 남한 땅에 발을 디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의 답방이 성사되면 남북 정상이 서울과 평양을 오가는 방식의 정상회담 정례화가 가시화하는 등 남북관계가 한층 업그레이드될 것이라는 기대가 나온다. 양 정상이 이날 서명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가까운 시일 내로 서울을 방문하기로 하였다’고 돼 있다. 문 대통령은 합의서 서명 뒤 회견에서 ‘가까운 시일’과 관련해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올해 안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남북정상회담은 우리 대통령이 평양으로 건너가거나 중립지역인 판문점에서 열렸다는 점에서 김 위원장의 방남이 성사된다면 남북관계 역사에 일대 사건으로 기록될 전망이다. 문 대통령도 “남북관계의 획기적인 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 4월 27일 열린 정상회담 당시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판문점 남측 지역에 들어왔지만, 판문점은 유엔군사령부가 관할하는 곳이라는 점에서 실질적인 남한 방문으로 보기는 어렵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남북 정상 간의 ‘9월 평양공동선언’으로 군사적 긴장관계를 상당 부분 해소하게 됐을 뿐만 아니라 경제, 문화, 스포츠 교류도 상당히 진전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다. 한반도와 조건과 배경이 다른 만큼 독일의 동서독 통일과정과 직접 비교할 수 없지만, 이 같은 군사적 긴장해소와 다방면에서의 교류는 독일 통일의 밑거름이 됐다는 점에서 시사점을 준다. 동서독은 통일 전 많은 조약과 협정으로 이미 통행·통상·통신 등에서 기초적인 인적·물적·정보의 교류가 이뤄졌다. 애초 동서 베를린 시민은 1961년 8월 베를린 장벽이 세워지기 전까지 서로 오갔다. 이후에도 1963년 서베를린 당국과 동독 당국 간의 통행증협정으로 이산가족과 연금생활자 등의 방문이 제한적으로 가능했다. 양측 간에 총성이라곤 대부분 베를린 장벽을 넘어 서베를린으로 탈출하는 동독 시민에게 향한 총구에서 나오는 등 군사적 긴장 상황도 한반도와 비교해선 느슨했다. 남북한은 모두 통일을 지향하고 있지만, 당시 동서독은 사정이 달랐다. 서독은 통일을 목표지점으로 상정했으나 동독은 서독과 개별 국가로 완전히 국제적인 인정을 받기를 원했다. 서독은 동독을 하나의 국가로 인정하지 않으려 했고, 동독은 서독을 외국 취급했다. 1972년 동서독 간 관계의 전환점이 되는 기본조약은 이런 서로 다른 이해관계를 반영해 체결됐다. 양국의 자율성과 독립성을 존중하되 여러 분야에서 교류가 이뤄질 수 있는 길을 열었다. 통일 이전에 긴장완화와 평화 질서를 먼저 실현하겠다는 것이다. 현재 남북 관계의 흐름과 유사한 측면이다. 기본조약이 체결되기 전 단계에서 서독은 소련과 폴란드 등 주변국을 안심시키기 위해 치열한 외교전을 펼쳤다. 1975년 미국과 소련, 유럽 국가 등 35개국이 체결한 헬싱키 프로세스 의정서가 체결된 것은 동서독 교류를 촉진하는 계기가 됐다. 사실상 국제적으로 동서독 간의 평화 정착과 교류 확대가 승인된 셈이었다. 헬싱키 프로세스 의정서는 군사적인 신뢰 구축과 대규모 군사훈련의 사전 통보 등의 군사적 긴장완화 내용뿐만 아니라, 경제·과학기술 분야에서의 협력과 이산가족 재결합 및 이산가족 상봉 추진, 체육분야 교류 증대, 청소년들 간의 접촉 증대, 정보교류 및 전파의 개선 등에 합의했다. 이에 따라 여행 제한이 완화됐고 동독에서도 서독의 방송과 영국의 BBC 방송을 볼 기회가 늘었다. 이후 동독 측의 지연전술이 있었지만 1980년대 청소년 교류 합의(1982년 9월), 문화협정 체결(1986년 5월), 도시 간 최초자매결연(1986년 10월), 과학·기술협정 체결(1987년 9월) 등이 이뤄질 수 있었다. 다양한 분야에서 폭넓게 동서독 간에 모세혈관이 이어지게 된 것이다. 서독의 청소년들이 정부로부터 여행비를 지원받아 동독으로 수학여행을 다녀올 수 있을 정도였다. 송고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남북이 평양 정상회담을 통해 연내에 주요 철도와 도로를 연결하기 위한 착공식을 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남북 사회간접자본(SOC) 건설 협력도 급물살을 타게 됐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19일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하고서 “남과 북이 올해 내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갖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또 조건이 마련된다는 전제하에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도 정상화하고 서해경제공동특구와 동해관광공동특구를 조성하는 문제를 협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우선 주목되는 것은 철도와 도로 연결 공사의 착공을 올해 안에 하는 것으로 못 박은 것이다. 지금까지 정부는 대북제재를 의식해 남북 철도와 도로 연결 및 현대화 사업에 대해 적극적으로 나서지 못했던 것이 사실이다. 북미 정상회담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북미 간 북핵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고 대북제재도 여전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정부는 이제는 대북제재와 상관없는 남측 구간의 공사에 대해서는 가능하다는 시그널을 보내고 있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한국에서도 널리 알려진 미국 건강보조식품 회사 송고조병옥 군수 “원점에서 새 출발”(음성=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충북 음성군이 설성문화제와 청결고추축제, 인삼축제 등 그동안 해오던 축제를 전면 정비한다.(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은 19일 ‘부모님을 위한 자녀의 안전한 인스타그램 사용 가이드’를 제작, 공개했다고 밝혔다. 이 가이드는 부모들이 청소년 자녀의 안전한 인스타그램 사용을 도울 수 있도록 인스타그램 사용 방법과 다양한 안전 기능 등 내용을 담고 있다. 또 부모들이 인스타그램과 관련해 가장 궁금해하는 질문에 대한 답변과 개인정보보호 방법, 괴롭힘을 당할 때 대처법 등도 실렸다.IT/과학 본문배너 인스타그램은 한국의 부모를 위해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 미래 재단’과 협력해 관련 내용을 반영했다. 헬레나 러치 인스타그램 아시아태평양 공공정책 총괄은 “사람들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자신을 표현할 수 있는 커뮤니티를 만드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가이드는 웹사이트(https://wellbeing.instagram.com)에서 볼 수 있다.(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의 한 학교가 교사에게 아기를 돌보면서 수업을 진행할 수 있도록 허용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일부 학부모는 학업 성취도가 떨어진다며 시정을 요구하고 나선 반면 어린이 교육 관련 단체는 긍정적인 효과가 더 많다며 학교측을 두둔하는 상반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 22일 1뉴스나우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올해 초 뉴질랜드 북섬 왕가누이에 있는 카이토케 학교는 여섯 살짜리 전후 아이들을 하루에 두 시간 가르치는 대체교사에게 한 살쯤 되는 자기 아이를 교실에 데리고 올 수 있도록 허용했다. 이에 한 어린이가 두 달쯤 지나 어머니에게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 이 어린이의 어머니는 아들이 상당히 실망스러운 표정이었다며 읽기 능력이 떨어졌다고 주장했다. 그는 “왜 교사가 수업할 때 아기를 탁아소 등에 맡기지 않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그가 두 시간 동안 돈을 받고 수업을 하는 데 돌볼 아기가 옆에 있으면 아무래도 아이들에게 100% 정성을 쏟을 수 없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자신의 신원을 공개하지 않은 그는 “좋게 생각되지 않았기 때문에 교장을 만나러 갔으나 오히려 무시당한 기분”이라며 그래서 학교 운영위원회에 편지를 썼는데 한참 뒤에야 교사를 고용할 때 계약에 들어간 내용이라는 얘기를 들었다고 밝혔다. 이런 처사에 실망한 이 학부모는 아이를 다른 학교로 전학시켰다. 그는 같은 반 어린이 19명 중 11명의 학부모가 학교 측이 교사에게 아이를 데리고 와 수업할 수 있도록 하는 건 잘못됐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 학교 운영위원회의 롭 크롤리 위원장 대행은 아기가 휴대용 요람 같은 것에 눕혀 있어 수업 시간 대부분 잠을 잔다며 학교 측이 불만신고를 두 건 정도 받았으나 적절히 문제를 해결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다수의 학부모로부터 학교가 교육에 대한 총체적인 시각을 갖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적극 지지한다는 편지를 받기도 했다고 강조했다. 또 어린이 교육 관련 단체인 차일드포럼의 사라 알렉산더 박사도 학교 측이 매우 실질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며 “뉴질랜드는 교육 등 많은 분야에서 노동력이 부족하다. 교사를 찾는 것, 특히 우수한 교사를 구하는 게 무척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아기가 교실에서 오히려 다섯 살이나 여섯 살짜리에게 좋은 학습 기회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며 “오늘날 어린이들은 집에 동생이 없어 함께 어울리는 기술이나 돌보는 기술을 배울 기회가 별로 없다는 사실을 생각하면 축복이 될 수 있다”고 학교 측을 두둔했다. 라스베이거스를 넘어 세계 최대의 도박 도시로 부상한 마카오는 전날 태풍으로 인해 15일 밤 11시부터 시내 모든 카지노의 영업을 중단했다. 이는 마카오 역사상 처음 있는 일로, 33시간의 영업 중단 끝에 이날 오전 8시부터 마카오 전역의 카지노가 다시 문을 열었다. 하지만 마카오 곳곳의 저지대와 주요 도로가 침수 피해를 겪고, 2만여 가구에 정전 사태가 발생해 마카오 관광산업의 완전 정상화에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마카오에서는 최소 17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 송고헤일리 美대사 주장 반박…”美가 안보리 자국 통제하에 두려해”(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외무부가 19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의 활동을 러시아가 방해했다는 미국의 비난을 공식적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외무부는 이날 공보실 명의의 논평을 통해 지난 17일 안보리 회의에서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가 러시아의 대북 제재 체제 훼손을 조목조목 거론한 사실을 상기시키며 이는 근거 없는 억지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교육청 전교생 전수조사·수사 의뢰…경찰 수사 착수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의 한 여고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성희롱과 폭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교육 당국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송고교육청 전교생 전수조사·수사 의뢰…경찰 수사 착수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의 한 여고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성희롱과 폭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교육 당국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송고교육청 전교생 전수조사·수사 의뢰…경찰 수사 착수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의 한 여고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성희롱과 폭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교육 당국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송고교육청 전교생 전수조사·수사 의뢰…경찰 수사 착수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의 한 여고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성희롱과 폭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교육 당국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송고.

장내 함성 가득…문대통령 손 흔

장내 함성 가득…문대통령 손 흔들자 환호 더 커져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고상민 기자 = 평양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평양 5·1 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를 관람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9시2분께 경기장으로 함께 입장했으며, 이들이 모습을 드러내자 경기장을 메운 15만명 량의 북한 주민들은 기립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화동들로부터 꽃다발을 건네받고서 화동들을 껴안기도 했고, 문 대통령은 화동에게 뭔가를 속삭이는 모습도 보였다. 최근 잠재력이 큰 아프리카 시장을 둘러싼 주요국의 경쟁이 치열한 양상이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지난달 송고 오바마는 수많은 논란과 반발로 인해 기념관 건립 사업 일정이 지연되고는 있으나, 설립 예정지 잭슨 파크에 계획대로 오바마 센터를 짓기 위해 총력을 쏟고 있다면서 “시카고 남부 주민들에게 가장 큰 혜택이 될 것”이라고 설득했다. 시카고 트리뷴은 이 자리에 지역 주민, 정치인, 사회운동가, 오바마 재단 관계자 등 송고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푸껫주(州) 시리낫 국립공원의 핫마이카오 해변과 팡응아주 람삐-핫 타이무엉국립공원의 타이무엉 비치는 태국에서 가장 유명한 바다거북 산란지다. 그런데 이 해변이 최근 알을 낳으러 찾아오는 바다거북의 무덤이 되고 있다. 인근 바다 위를 떠다니다가 해변으로 밀려와 쌓이는 쓰레기 탓이다. 태국 일간 방콕포스트는 국립공원·야생동식물 보호청 집계 결과 지난 2개월간 이들 두곳의 해변에서 모두 23마리의 바다거북이 죽거나 죽기 직전의 위중한 상태로 발견됐다고 16일 보도했다. 현지 해양생태계 보호운동가인 톤 탐렁나와사왓 카셋삿대 수산학과 교수는 “최근 두달간 죽거나 위중한 상태로 발견된 바다거북 수가 크게 늘었다. 대부분 수백 개의 알을 품은 성체다”라고 말했다. 톤 교수는 이어 “본능에 이끌려 알을 낳으러 가던 바다거북들은 쓰레기 더미에 갇혀 움직이지 못하는 경우도 있고, 쓰레기 때문에 생긴 상처가 악화하면서 죽어갔다”고 설명했다.Revolution– Show to be held at KINTEX, Korea from October 10 to 13, 2018 남북 정상이 남한에 일부 부정적인 여론이 있지만, 남북관계가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해선 어차피 극복해야 할 부분이라는 인식으로 결단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이와 관련, “김정은 위원장도 (답방에 대한) 남측의 부정적 여론을 돌파해야 한다고 본 것이 (답방) 결심의 배경”이라고 분석했다. 김 위원장의 답방이 성사된다면 남북정상회담 정례화에도 성큼 다가설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중립지역인 판문점이나 평양에서만 정상회담을 여는 것보다는 서로의 수도를 오가는 게 훨씬 자연스러운 정상교류 방식이기 때문이다.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일 공동연구진이 ㏁(메가옴)급의 높은 영역에서 표준으로 사용할 수 있는 불변의 저항 실현에 새길을 텄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표준연)은 전자기표준센터 채동훈 책임연구원팀이 일본 연구진과 함께 ‘양자저항 연결로 만들어진 고저항값이 시간에 따라 변하지 않는다’는 성질을 최초로 검증했다고 19일 밝혔다. 연구 결과는 국제도량형국(BIPM)에서 발행하는 국제 측정과학 분야 권위지 ‘메트롤로지아'(Metrologia) 10월 호에 실릴 예정이다. 1㏁은 100만Ω에 해당하는 전기저항이다. 전기저항은 전류가 물체를 통과하기 어려운 정도를 나타내는 수치다. 모든 전자기기가 제대로 작동하려면 회로 기본 요소로 저항이 들어가야만 한다. 저항을 믿고 사용할 수 있도록 기준 역할을 하는 게 저항표준이다. 저항값이 실제와 다르면 전류·전압에도 영향을 미쳐 제품에 큰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타이저우는 중국에서 유명한 역사&문화 도시이자, 경극의 대가 Mei Lanfang의 고향이다. 700년 전 마르코 폴로가 타이저우를 여행하고, “타이저우는 큰 도시는 아니지만 수많은 종류의 세속적인 행복이 가득하다”라고 찬사를 보냈다. 최근 타이저우는 건강 산업에 집중하고 있으며, 중국의 의료 도시 및 건강한 산업 도시를 건설하고자 힘쓰고 있다. 중국의 의료 도시는 완전한 산업망을 갖춘 중국 최대의 생물의학 단지로 성장했다. 중산공원 물놀이형 수경시설은 고양시에서 최초로 설치된 것이다. 개구리, 야자나무 등으로 표현된 물놀이 시설 등으로 이뤄져 있으며 여름철에는 물놀이장으로 이용하다가 비수기에는 어린이 종합놀이터로 제공될 예정이다. 또 물놀이장 주변에는 휴게 데크 등 편의시설을 비롯해 화장실, 광장 등이 조성돼 시민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고양시 관계자는 “중산지역은 어른들이 이용하는 체육 공간은 많은 편이나 어린이들이 찾을 만한 공간이 부족한 상태였다”며 “이번 물놀이 시설 설치로 중산공원이 아이들의 테마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송고

송고(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북한 측이 최근 비핵화 관련 북미협의에서 북한 북서부 영변의 우라늄 농축시설을 파괴할 용의가 있다고 타진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9일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북미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이는 북한이 핵무기 제조에 필요한 농축 우라늄 생산시설을 파괴할 의향을 보임으로써 미국 측의 양보를 끌어내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신문은 “우라늄 농축시설 파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의향을 반영한 것이라고 한다”고 전했다. 신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달 김 위원장으로부터 서한을 받았으며 그가 서한을 ‘긍정적’이라고 평가한 만큼 김 위원장의 의향이 전달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영변에 있는 우라늄 농축시설은 2009년에 건설이 시작돼 2010년께에 가동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2010년 11월에 우라늄 농축시설을 미국 전문가에게 공개하고 2천기의 원심분리기가 가동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해당 시설은 연간 핵폭탄 약 2개분에 상당하는 40㎏의 고농축 우라늄 생산능력을 지닌 것으로 전해졌다. 신문은 “다만, 미국 정부는 북한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 조치로 핵·미사일 개발과 관련된 모든 내용을 신고하도록 요구하고 있다”며 “우라늄 농축시설 파괴로는 불충분하다고 판단할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세계에 이름 떨친 한국 신발 부산서 힘찬 재도약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1년 만기 100만 원을 찾아 집으로 보내드리자 아버지께서 편지를 보내셨다. 이 못난 아버지 용서해달라고, 자식이 객지에서 고생하면서 모은 돈을 부모 도리 못 하고 쓰면 큰 죄가 된다며 가치 있게 쓰시겠다던 아버지의 서신, 그만 눈물이 핑 돌았다.” 제주도가 고향인 정모 씨가 1985년 2월 26일 부산의 한 신발회사에 입사해 겪은 일을 정리해 공모전에 낸 수기의 일부분이다. 다리가 불편해 늘 술만 마시며 “여자가 공부하면 뭘 하냐”던 아버지는 정 씨가 부산에서 돈을 보내자 술은 멀리하고 집 뒷산에 밀감나무를 심었다.북, 최근 도발에 유감표명, 남 대북확성기 방송중단 포함(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강병철 김호준 기자 = 북한의 비무장지대(DMZ) 목함지뢰 도발과 서부전선 포격 도발로 초래된 한반도 군사적 긴장 상황을 논의하는 남북 고위급 접촉이 25일 극적으로 타결됐다. 남북한이 22일부터 25일 새벽까지 무박 4일간 43시간 이상의 마라톤 협상을 진행한 끝에 극적 합의를 이룬 것이다. 민경욱 대변인은 이날 새벽 브리핑을 통해 “남북고위급 당국자 접촉이 오늘 0시 55분 종료됐다”며 “한시간 뒤에 김관진 국가안보실장이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할 예정이며, 브리핑 시작 시간은 (판문점에서 춘추관으로) 이동하는 시간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실장이 이날 새벽 2시께 발표할 것으로 예상되는 합의문에는 북한이 최근 도발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우리 측이 대북 확성기 방송을 중단하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은 북한의 도발로 촉발된 군사적 긴장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지난 23일 오후 3시30분부터 고위급 접촉을 재개했으나 합의점을 도출하지 못한 채 이날 새벽까지 진행된 협상에서 막판 난항을 겪었으나 극적으로 합의점을 도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남북 대표단은 지난 22일 오후 6시30분부터 23일 새벽 4시15분까지 10시간 가까이 무박 2일 협상을 진행했다. 박근혜 정부 들어 남북 최고위급 접촉인 이번 협상에는 남측에선 김관진 국가안보실장과 홍용표 통일부 장관이, 북측에선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과 김양건 노동당 비서가 참석했다. 송고(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우리는 5천년을 함께 살고 70여년을 헤어져 살았다”며 “지난 70년 적대를 완전히 청산하고 다시 하나가 되기 위한 평화의 큰 걸음을 내딛자고 제안한다”고 남북관계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세계적인 금융·무역·관광 도시 미국 시카고의 호텔 노조 파업이 일주일을 넘기며 확대 양상을 보여 업계가 긴장하고 있다. 13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시카고 주요 호텔 서비스직 노동자 2천여 명이 이날 오후, ‘환상의 1마일'(magnificent mile)로 불리는 도심 최대 번화가 미시간 애비뉴에서 가두 행진을 벌였다. 선타임스는 시위대가 북과 양동이를 두드리고 호루라기를 불며 “노사계약 합의 없이 평화 없다”는 등의 구호를 외쳤다고 전했다. 노조 측은 “연중 동일한 건강보험 혜택”을 새로운 노사계약의 핵심 조건으로 내세우고 있다. 관광 비수기인 겨울철에 일시해고되더라도 건강보험 혜택은 지속적으로 받게 해달라는 요구다. 이날 시위에 참여한 재비어 딜라로사는 “직장이 없을 땐 병이 나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노조 측은 이 조건이 관철될 때까지 파업을 풀지 않겠다는 각오다. 이번 파업에는 하얏트·힐튼·JW 메리어트·킴튼·웨스틴·쉐라톤 등 26개 주요 호텔의 객실 청소원·도어맨·요리사 6천500여 명이 참여하고 있다. 노사 협의 진행 중에 노조원들이 호텔별 또는 업종별로 시위를 벌인 일은 있으나, 이렇게 많은 호텔의 전 직종 노조원이 한꺼번에 파업에 나선 것은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일로 전해졌다. 이들은 지난달 말일부로 노사계약이 만료된 후 쟁의행위 조정 신청을 내고, 지난 7일 파업에 돌입했다. 애초 25개 주요 호텔 노동자로 시작됐으나 기간이 길어지면서 동참을 고려 중인 사업장이 늘고 있다. 파업을 주도한 북미 호텔·요식업계 종사자들의 노동조합 ‘유나이트 히어'(Unite Here) 로컬1 지부장 앤절 카스틸로는 “호텔 서비스직 종사자들은 시카고의 얼굴이고, 관광객들에게 환영의 분위기를 느끼도록 만드는 주체”라고 강조했다. 그는 “사측은 우리가 스스로의 가치를 모르는 것으로 생각하지만, 우리는 더 좋은 근로 조건을 누릴 충분한 자격이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각 호텔은 파업을 선택한 노동자들의 자리에 매니저급 직원들을 긴급 투입하거나 인근 호텔 직원들로 임시변통하고 있으나 투숙객들의 불만은 커지고 있다. 한 투숙객은 트위터를 통해 더러운 욕조, 비품이 제대로 채워지지 않은 욕실, 체크인과 룸서비스 지연 등에 대한 불만을 쏟아놓았다. 특히 북미 최대 규모 무역전시관인 시카고 맥코믹플레이스에서 지난 10일부터 오는 15일까지 ‘국제 공작기계 박람회'(IMTS)가 열리고 있어 혼란은 더 가중됐다. 트리뷴은 IMTS 참석차 이번 주 시카고를 찾은 사람 수가 11만4천여 명에 달한다고 전했다. 이번 파업과 관련 힐튼 호텔 측은 “미 전역 힐튼 호텔 체인의 매니저급 직원들이 공백을 메우고 있고, 또 일부 노조원들이 파업을 포기하고 제자리로 복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얏트 호텔 측은 “업계 동료들의 도움으로 운영을 지속하고 있다”고 답했고, 메리어트 호텔 측은 “파업 장기화에 대비한 비상 계획을 갖추고 있다”고 자신했다. 노조 측은 현재 협상 진행 상황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았다. NBC방송은 지금까지 알려진 사실은 내일도 협상이 계속될 예정이며, 양측 합의가 이뤄지기 전에는 파업이 끝나기 어렵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추석을 앞두고 제수·선물용품 원산지 표시를 위반한 업소들이 대거 적발됐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농관원) 전남지원은 지난달 송고 ◇ 한 집 건너 한 집마다 순대 식당…청화집 4대째 영업 중 병천에 들어서면 줄줄이 늘어선 순대 식당의 간판들이 손님을 반긴다. 길이 1km에 이르는 아우내순대길 주변에서 영업 중인 순대 식당은 23곳이나 된다. 왕복 2차선 양쪽에 한 집 건너 한 집이 순대 식당으로 들어차 있다. 주중, 주말 가리지 않고 순대 거리는 그 맛을 찾아 나선 사람들로 늘 북적인다. 1950년까지만 해도 순대를 파는 곳이 극히 적었다고 한다. 이들 국밥집은 장날이 되면 야외에 좌판을 깔고 손님을 맞았다. 솥을 거는 부뚜막만 있으면 어디서나 팔 수 있는 음식이 바로 순대국밥이어서다. 가난하고 배고프던 시절에 값싸고 영양 많은 순대국밥은 서민들에게 사랑받는 대표 음식이었다. 국밥 한 그릇이면 끼니를 해결하기에 충분했다. 지금의 식당 중 가장 오랜 역사를 가진 곳은 청화집이다. 1968년 현 위치에 간판을 처음 걸고 출발해 현재 김정수(44)씨가 4대째 운영하고 있다. 이어 충남집, 돼지네 등 식당들이 하나둘 뒤따라 들어선 것이다. 윤웅렬(41) 병천순대협회장은 “옛날에는 배고파서 먹었던 순대가 오늘날에는 별미 음식으로 자리를 잡으면서 남녀노소 가리지 않는 누구나 좋아하는 음식이 됐다”고 말했다.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이란이 우라늄농축을 위한 원심분리기를 3천∼4천개 가동 중이라고 밝혔다. 13일(현지시간) 이란 매체 타스님뉴스에 따르면 알리 라리자니 이란 의회 의장은 전날 남서부 파르스주에서 성직자 집회에 참석해 이란은 우라늄농축에 대한 연구를 계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이란이 2015년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를 맺을 당시 원심분리기 9천개를 가동 중이었다며 “지금은 원심분리기 숫자가 3천∼4천개로 줄었다”고 말했다. 라리자니 의장은 이어 “미국과 이스라엘이 이란에 대한 음모를 꾸미고 그들이 요구했던 합의(핵합의)를 폐기했다”고 비판했다. 2015년 핵합의에 따르면 이란은 나탄즈에서 10년간 상업용(핵연료봉 제조용) 생산을 위한 원심분리기를 5천60개까지 가동하고 포르도 지하 핵시설에서 원심분리기 1천44개를 연구용으로 쓸 수 있다. 로이터통신과 이스라엘 언론 타임스오브이스라엘은 이란이 우라늄농축 프로그램에 관한 구체적인 정보를 공개한 것은 이례적이라고 전했다.하계 다보스포럼서 다자주의·자유무역 강조…”위안화 인위적 절하 없다”‘민영기업 퇴출론’ 논란 속 “민영기업 지지 변함없다” 선언 광저우 바이윈 국제공항은 중국에서 세 번째로 큰 공항이다. 포럼 개막식에서 행사 주최측인 광둥 공항청이 7개 중국 및 해외 항공사와 노선 개발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또한, 머지않아 마드리드, 밀라노, 상트페테르부르크 및 이슬라마바드로 가는 주요 노선이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통계에 따르면, 바이윈 공항은 신규 노선이나 비행편 주기가 증가한 국제노선이 23개나 되고, 작년 9월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207 세계노선개발포럼에서 열린 인수인계식 이후 7개 도시를 추가했다고 한다. 바이윈 공항은 거의 80개에 달하는 중국 및 해외 항공사를 유치했으며, 210개가 넘는 목적지와 노선을 연결했다. 이 중 거의 90개가 해외 목적지다.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팔레스타인 자치령인 가자지구 주민 2명이 지난 17일(현지시간) 밤 이스라엘군 공습으로 숨졌다고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 이스라엘 언론이 18일 전했다. 가자지구의 팔레스타인 보건당국은 가자지구 남부 칸유니스의 분리장벽(보안장벽) 근처에서 팔레스타인인 2명이 이스라엘군 항공기의 미사일 공격을 받아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이스라엘군은 팔레스타인인들이 분리장벽에 접근해 의심스러운 물체를 설치한 것을 발견한 뒤 공습했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프로축구 전북 현대의 미드필더 한교원이 K리그1(1부리그) 28라운드에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로 뽑혔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9일 “지난 15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8라운드 제주전에서 1골 3도움 활약으로 4-0 완승에 앞장선 전북의 한교원을 28라운드 최우수선수(MVP)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당시 한교원은 전반 34분 신형민의 스루패스를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선제골을 뽑은 데 이어 정혁과 이동국, 손준호의 릴레이골을 모두 어시스트하는 등 ‘도움 해트트릭’으로 4개의 공격 포인트를 올렸다. 올 시즌 14경기에 출전해 5골 5도움을 기록 중인 한교원은 전북이 2위 경남FC와 승점을 16점 차로 벌리는 데 앞장섰다.(에비앙레뱅[프랑스]=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여자 골프 메이저 5개 대회를 석권하는 대기록을 다음으로 미루게 된 박인비(30)는 “부담은 별로 없는 편이다. 에비앙에 또 올 생각하면 좋지만 못해도 어쩔 수 없고,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박인비는 16일(현지시간)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마지막 메이저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 마지막 날 공동 8위로 경기를 마쳤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홍국기 기자 = 남북 정상이 이산가족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새로운 전기를 마련했다.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18일 오후 평양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2시간 동안 진행된 남북정상회담 첫날 회의의 키워드는 비핵화, 북방한계선(NLL), 이산상봉 등으로 정리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19일 이틀째 회의를 앞둔 가운데 회담의 구체적인 내용은 즉각 알려지지 않고 있다. 그러나 회담 전 우리 정부 당국자들의 설명에 비춰 볼 때 비핵화와 남북 간 군사적 긴장 완화, 남북관계 발전 방안 등이 두루 논의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우선 비핵화와 관련, 북미 후속 대화 재개로 연결될 수 있는 구체적 조치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을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 5일 평양을 다녀온 특사단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실천적 방안 협의’가 이번 정상회담 의제가 될 것으로 예고한 바 있다.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방북에 앞서 성남 서울공항 환담장에서 “이번 방북으로 북미대화가 재개되기만 한다면 그것 자체가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 재추진 등으로 북미 양측이 다시 대좌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구체적 비핵화 조치가 이번 정상회담의 의제가 될 것으로 이미 예고한 것으로 볼 미시출장안마 수 있다. 따라서 방북 첫날 남북정상회담에서 북한이 강하게 요구해온 종전선언과 연결할 추가 비핵화 조치에 대한 논의가 심도 있게 이뤄졌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그동안 자동차 제조사들은 자동차의 인포테인먼트 영역이 구글 등 송고”자동차 자체 앱보다 신뢰성 있고 편리한 구글·애플 앱 사용 압박 계기될 듯” (서울=연합뉴스) 김현재 기자 = 세계에서 가장 많은 자동차를 판매하는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동맹)가 오는 2021년부터 구글의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차량 계기판에 탑재하기로 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8일 “지난해 1천60만 대를 판매해 세계 어느 자동차 업체보다 많은 차를 판 이 동맹이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운영체제로 안드로이드를 선정한 것은 지난 10여 년 간 자동차 안에서 스마트폰의 성공 사례를 재현하기 위해 노력해온 구글의 큰 승리”라고 평가했다. 대시보드에 안드로이드 OS가 탑재되면 운전자들은 구글 맵과 앱스토어, 음성인식 비서인 구글 어시스턴트의 통합 기능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대체로 큰 흠결 없고 도덕성·전문성 지니고 있어” 평가 기무사 후신 국감 두고 여야 공방…국감일정 합의 실패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회 국방위원회는 19일 전체회의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적격 의견을 담은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국방위는 보고서에서 “후보자는 대체로 큰 흠결 없이 국가를 보위하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군인의 임무에 전념해 공직자로서 도덕성을 지니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후보자는 군내 주요 직위를 거치면서 다양한 정책적, 군사적 경험을 쌓아 장관 후보자로서 전문성을 지니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국방위는 또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등이 국가안보에 미치는 파급효과에 대한 인식이 충분하지 못하다는 지적이 있었으나, 후보자가 굳건한 대비태세의 필요성을 재확인하고 종전선언 등이 주한미군 철수, 한미동맹 와해로 이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한 점은 긍정적”이라고 언급했다. 국방위는 “국방예산의 안정적인 확보를 통해 관련 정책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답변해 국방개혁과 장병복지 증진에 대한 의지를 보인 것으로 평가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방위는 이날 여야 간 이견으로 국정감사 일정을 확정하지 못했다. 여당은 국군기무사령부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인 만큼 기무사 후신인 군사안보지원사령부에 대한 국감은 적절치 않다는 입장을 밝힌 반면, 야당은 군사안보지원사령부에 대한 단독 국감을 요구했다. 이번 평양예술단 공연도 현송월 단장이 이끄는 삼지연관현악단이 주축이 될 가능성이 크다. 삼지연관현악단은 올해 초 기존 만수대예술단 삼지연악단을 주축으로 청봉악단을 비롯한 다른 악단 가수와 연주들이 참여해 결성된 연합 악단으로, 오케스트라만 85명 정도고 합창단원과 가수, 무용수까지 총 140여명 규모로 알려졌다. 지난 1월 방남 공연과 4월 남측 예술단의 평양 공연 때 합동공연을 했으며, 이번 남북정상회담 부대행사로 지난 18일 평양대극장에서 열린 예술공연도 담당했다. 1월 강릉과 서울 공연 때는 우리에게도 친숙한 북한 가요 ‘반갑습니다’로 시작해 북한 가요와 ‘J에게’, ‘사랑의 미로’와 같은 한국 가요, 클래식 음악 등으로 다채로운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 일부 노래는 개사까지 하며 가급적 정치색을 배제하고 친밀감을 높일 수 있게 공연 구성에 신경을 썼다는 평가를 받았다. 문화예술계에선 이번 두 번째 방남 공연은 민족화합이란 주제를 유지하면서도 첫 공연 때와는 차별화된 레퍼토리를 준비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사진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80918/2240804-1 INVNT PR&마케팅 이사 Brea Carter

보급물자 적재능력 기존 군수지원함의 2.3배(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해군의 국내 최대 군수지원함(1만t급, AOE-II)인 ‘소양함’이 18일 취역했다. 해군작전사령부는 이날 오후 부산작전기지에서 신형 군수지원함의 첫 번째 함정인 소양함의 취역식을 거행했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지난해 중국 베이징대학을 졸업하고 미국 일리노이대학으로 유학길에 오른 지 한 달 반 만에 돌연 실종돼 살해된 것으로 추정되는 중국인 유학생 장잉잉(당시 송고”北 노인에 연금지급 계획” “국민연금으로 北 경제개발 지원” 온라인 괴담현행 제도상 불가능…”세대간 신뢰 구축 필요” 송고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남북이 평양 정상회담을 통해 연내에 주요 철도와 도로를 연결하기 위한 착공식을 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남북 사회간접자본(SOC) 건설 협력도 급물살을 타게 됐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19일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하고서 “남과 북이 올해 내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갖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또 조건이 마련된다는 전제하에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도 정상화하고 서해경제공동특구와 동해관광공동특구를 조성하는 문제를 협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우선 주목되는 것은 철도와 도로 연결 공사의 착공을 올해 안에 하는 것으로 못 박은 것이다. 지금까지 정부는 대북제재를 의식해 남북 철도와 도로 연결 및 현대화 사업에 대해 적극적으로 나서지 못했던 것이 사실이다. 북미 정상회담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북미 간 북핵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고 대북제재도 여전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정부는 이제는 대북제재와 상관없는 남측 구간의 공사에 대해서는 가능하다는 시그널을 보내고 있다.숨 끊어지기 전에 도축하는 등 가축에 가혹행위 한 혐의하원, 가축 가혹행위 처벌 강화 법안 준비 김정은 위원장은 일단 정해진 정책은 비교적 일관하게 추진하는 경향을 보여 왔다. 김정은 정권 출범 이후 북한은 시장화를 일관하게 추진했고, 경제개혁도 꾸준히 시도해 왔다. 이번 정상회담 추진 과정에서도 중국 항공기를 빌려 타고 싱가포르까지 날아가고, 또 이 사실을 곧바로 북한 주민에게 공개하는 등 김정일 시절이면 상상하기 어려웠던 파격 행보는 이어졌다. 이상은 뉴고려병원 응급실 의료진의 최근 온열질환자 진료 사례를 재구성한 것이다. 올해 여름은 최악의 폭염이 지배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런 폭염을 견디지 못해 많은 사람이 쓰러지고 있고, 생명 구호의 최일선에 있는 응급실 의료진은 더욱 바빠졌다. 환자들도 앞선 사례처럼 농사짓는 어르신, 건설현장 노동자, 택배기사 등으로 다양하다. 심지어는 옥상에 널어놓은 작물들 보러 올라갔다가 실신한 사례도 있다. 최석재 전문의는 응급 온열질환자를 줄이기 위해 무엇보다 ‘어르신 외출금지’를 지켜달라고 주문했다. 폭염 주의보나 경보가 내려졌을 때 체력을 과신하지 말라는 얘기다. 최 전문의는 “간혹 어르신 중에 폭염을 가볍게 여기고 평소 하던 대로 하는 분들이 있다”면서 “하지만 이런 행동이 생각지 못한 응급상황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가급적이면 외출을 삼가는 게 바람직하다”고 권고했다. 하지만 이런 행동 요령을 어르신들이 제대로 인지하지 못할 수도 있어 가족들이 안부전화 등으로 위험을 각인시킬 필요가 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또 햇볕과 싸워가며 일하는 건설현장이나 사방이 막힌 공장에서 일하는 근로자들도 온열 질환에 취약한 만큼 한낮에는 일을 멈추는 게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남궁인 이대목동병원 응급의학과 교수는 “이번 폭염은 지적장애나 치매를 앓는 환자들에게 특히 위험하다”면서 “이런 환자들은 외출 후 동선을 예측하기 어려운 만큼 절대로 혼자 외출하도록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송고(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중국 지린(吉林) 성 옌볜(延邊)조선족자치주의 조선족 총인구가 송고 CCIAFF 엑스포는 중국 농림부, 지린 성 인민정부 및 창춘 시 정부가 공동 개최한다. CCIAFF는 16회 동안 성공적으로 개최됐으며,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이 큰 농업 박람회 중 하나이자 농업 분야에서 지린 성의 해외 협력과 교류를 도모하는 중요한 플랫폼이 됐다. 21개국에서 온 200개 이상의 해외 업체와 2,000개가 넘는 국내 농업 기업이 올해 엑스포에 참가한다. 국제통화기금(IMF),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 세계화에 앞장섰던 국제기구들이 2008년 세계금융위기 이후 경제 불평등이 성장을 저해한다는 보고서를 잇달아 내놓았다. 그 속에서 포용성장 개념이 등장했다. 사회 구성원 모두가 경제 활동에 참여하고, 그 혜택을 나누면 경제가 꾸준히 성장할 수 있다는 이론이다. 성장과 분배 과정에서 누구를 배제하지 않고 경제 활동과 결과의 포용성을 높이자는 것이다. 기존 차로를 잠식하지 않고 직진 송고IC 진입 4분 단축…교차로 통행속도 5.5→14.2km/h로 향상(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대전시 상습 정체 구간인 유성구 관평동 대덕대로 북대전IC 교차로에서 IC 진입이 한결 수월해진다.

로스앤젤레스오토쇼와 오토모빌리티LA 1907년에 시작된 로스앤젤레스오토쇼(LA오토쇼(R))는 매년 열리는 오토쇼 중 북미에서 가장 먼저 열리는 주요 오토쇼이다. 2016년에는 동 쇼의 프레스앤드트레이드데이즈가 커넥티드 카 엑스포(CCE)에 통합되어 새로운 제품과 기술을 소개하고 운송과 모빌리티의 미래에 관한 가장 중요한 이슈를 토론하기 위해 기술과 자동차 산업이 융합하는 업계 최초의 산업 전시회인 오토모빌리티LA™가 되었다. 오토모빌리티LA 2018은 11월 26~29일 사이에 로스앤젤레스컨벤션센터에서 열리며 제조사들의 신차도 여기에서 발표된다. LA오토쇼 2018에 대한 일반인 공개는 11월 30일 -12월 9일이다. 오토모빌리티LA에서는 새로운 자동차 비즈니스가 만들어지고, 획기적인 제품이 선보이며, 전 세계 언론사와 업계 전문가들 앞에서 전략이 발표된다. LA오토쇼는 전L.A. 신차딜러협회가 후원하며 ANSA프로덕션즈가 진행을 맡는다. 오토쇼 관련 최신 뉴스와 정보를 받아 보려면 트위터에서 AutoMobility LA를 팔로우하기 바란다. 지난 패널, 인터뷰와 기조연설은 오토모빌리티LA의 새로운 팟캐스트 https://automobilityla.com/podcast/에서 들을 수 있다. “제 역할에 한정하는 것이 아니고 본능적으로 전체 맥락으로 접근하는 것 같아요. 이건 장점인데 안 좋은 점도 있죠. 너무 역을 객관화하려고 하고 연출적 시각이 있다 보니 자기주장이 강해질 수도 있어요.” ‘명당’은 이번 추석 시즌 ‘안시성’, ‘협상’, ‘물괴’ 등과 정면승부를 벌여야 한다. 관객이 ‘명당’을 봐야 할 이유를 묻자 그는 “거대 서사인 동시에 한국적 정서가 밑바탕에 깔린 영화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권력자들이 왕권을 쟁취하려고 명당을 차지하기 위해 다투는 영화잖아요. 그런데 영화 보고 나서 관객들은 아마 이런 말을 하실 것 같아요 ‘우리 침대 한번 바꿔볼까?’ 그만큼 풍수지리가 우리 일상에 많이 녹아있다는 의미죠.” 그는 영화를 찍으면서 ‘명당’의 의미를 생각해봤다고 한다. “제가 처음 서울 올라왔을 때 방 한 칸에 살았어요. 지금 우리 대학생, 사회초년생들도 마찬가지죠. 책상 하나, 냉장고 하나 놓을 수 있는 방 한 칸이 소중한 세상이잖아요. 이런 세상에서 내가 사는 곳이 바로 명당 아닐까요.” 송고 CRRC는 베를린 이노트랜스(InnoTrans)에 참가 중이다. CRRC 부스는 홀 2.2 / 310번이다. 자세한 내용은 웹사이트 http://www.crrcgc.cc/를 참조한다. 일본은 2차 아베노믹스에서 노동 친화적 정책을 폈으며, 중국은 12차 5개년(2011-2015) 계획에서 임금 수준을 두 배로 올려 저부가가치 수출 주도 경제의 체질 변화를 시도했다. 한국의 소득주도성장론은 일종의 임금주도성장론이다. 임금 근로자가 아닌 자영업자가 많아 ‘임금’ 대신 ‘소득’이라는 표현을 쓴다. 박근혜 정부도 가계소득 증대를 위해 근로소득증대 세제, 기업소득환류 세제, 배당소득증대 세제 등을 도입했다. (난징, 중국 2018년 9월 14일 AsiaNet=연합뉴스) 중국 사물 인터넷(Internet of Things, IoT)의 최신 성과를 소개하는 중요한 플랫폼인 2018 세계 사물 인터넷 엑스포(World Internet of Things Expo)가 9월 15~18일에 열린다. 중국과학원 및 공정원(Chinese Academy of Sciences and Engineering) 소속의 30명이 넘는 학술 위원, 수많은 해외 학술 위원, 상위 300대 기업 명단에 들어간 35개 업체 등이 우시에서 열리는 이번 엑스포에 참석할 예정이다. 우시에서는 수년간의 양성 노력 끝에 IoT를 “진주”로 만들었다. 2017년 우시의 산업 영업 소득은 장쑤 성 전체 중 2분의 1에 달하는 2,437억 위안에 달했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브리핑 이후 “저희의 예상을 뛰어넘는 아주 많은 성과가 있었다”며 “남북 정상이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하고 한반도 평화를 위한 중요한 시금석이 될 합의들을 이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이번 합의를 차질없이 이행할 수 있도록 국회도 최선을 다해 뒷받침하겠다”며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을 조속히 처리하고 입법 조치가 필요하다면 신속히 해서 한반도 평화를 위한 행진을 가속하겠다”고 했다. 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는 “비핵화에 대해 진일보한 공동선언이 나왔고, 남북 간 군사적 긴장 완화, 도로나 철도의 복구, 문화예술 교류,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 등에 대해 또 다른 진전을 이룬 것을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밝혔다. 최경환 원내대변인은 “정부는 ‘북핵 대화를 위한 문을 열고 시동을 걸었으니 이제 북미가 살을 붙여 마무리하는 일이 남았다’고 보고했다”며 “오늘 합의로 북미 대화에 지렛대나 징검다리를 놓은 것”이라고 말했다. 정의당 김종대 원내부대표는 “3차 남북정상회담은 기대 이상의 성공이었고, 뒤이어 있을 한미정상회담과 유엔총회 다자외교에도 큰 기대를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더는 촉진자나 균형자가 아니라 한반도 평화의 견인차로서 품격을 확인했다고 생각한다”고 호평했다. 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공개 발언 없이 처음부터 비공개로 정부로부터 보고를 받았다.

▲ 대한조혈세포이식학회는 최근 부산 벡스코에서 학술대회 및 총회를 열어 신임 회장에 이종욱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 혈액병원 교수를 선출했다. 이 교수는 조혈모세포이식 분야에서 250편 이상의 국제학술지 논문을 발표하는 등 연구업적을 인정받고 있다. 신임 회장의 임기는 이달부터 1년이다. (서울=연합뉴스) [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 송고문대통령·김위원장, 동반 방문…한민족 동질성 강조하려는 듯백두산 둘러싼 동북공정 겨냥 메시지 해석도 ‘백두산 트래킹’ 문대통령의 숙원이기도…김위원장 제안·성사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박경준 기자 = 4·27 남북정상회담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도보다리 독대’라는 명장면을 남겼다면 9월 평양 정상회담은 ‘백두산 동반 방문’으로 기억될 전망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남북정상회담 평양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20일 백두산을 함께 찾는다”고 발표했다. 김 위원장의 제안을 문 대통령이 받아들여 백두산 방문이 성사됐다는 게 김 대변인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이미 4·27 남북정상회담 때 백두산에 오르고 싶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당시 회담 후 만찬 건배사에서 “내가 오래전부터 이루지 못한 꿈이 있는데 바로 백두산과 개마고원을 트래킹하는 것”이라며 “김 위원장이 그 소원을 꼭 들어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번에 평양으로 향하는 전용기 안에서도 문 대통령은 “나는 백두산에 가되 중국이 아닌 북쪽으로 올라가겠다고 공언했다”며 “중국 동포가 백두산으로 나를 여러 번 초청했지만 늘 사양했는데, 그 말을 괜히 했나 후회하곤 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두 정상의 백두산 방문 배경에는, 세 차례의 정상회담으로 진전된 남북관계를 바탕으로 남북이 같은 민족이라는 동질감을 확인하고 이를 대내외에 알리고자 하는 의도도 일부 깔려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백두산은 민족의 정기를 언급할 때 빼놓을 수 없는 백두대간의 시작점으로, 백두산이 한반도의 역사에서 가지는 의의나 상징성은 매우 각별하다고 할 수 있다. 부탄 국민처럼 가난하면서도 우리끼리 행복하게 살 수 있는 것 아니냐고 주장하는 사람도 있다. 어리석은 생각이다. 다른 강국들이 가만두지 않기 때문이다. 우리 민족이 2천 년 동안 셀 수도 없이 겪은 일이다. 그렇다고 해서 노력이라는 가치를 평가절하하자는 것은 아니다. 사회는 개인의 노력과 성취에 대해 적절한 수준에서 제대로 보상해야 한다. 그래야 타고난 능력과 열정을 최대한 발휘하기 때문이다. 노력을 통해 태생적 단점과 한계를 극복하고 위대한 성취를 이뤄낸 사람들도 많다. 한때 지구 위에서 횡행했던 사회주의 시스템이 망했던 이유 중의 하나는 기본적인 보상체계가 작동하지 않는 구조적 결함 때문이었다. 우리는 자유시장경제의 질서를 유지하는 범위에서 사회적 약자에 대해 충분히 배려해야 한다. 이런 노력을 통해 분배정의 실현에 점진적으로 다가가야 한다. ※ 문범강 조지타운대 교수는 서울에서 중·고등학교를 마치고 대학에서 신문방송학을 공부했다. 대학 졸업 후 평소 매력을 느끼던 미술공부를 하기 위해 미국 유학길에 올랐다. 미국에서 다수의 개인전과 초대전을 열었다. 미국 시민권자이며 조지타운대 종신 교수다. 한국화의 채색화 분야에서 독자적인 화풍을 이룬 천경자(1924~2015년) 화백의 사위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젊은 남녀의 사랑이 있고, 브로맨스와 딸을 아끼는 아빠의 부정도 있다. 여기에 배신과 권선징악, 웃음과 눈물을 곁들였다. 있을 것은 다 있지만 무엇인가 부족하고, 또 어디선가 본 듯하다. 추석 연휴 마지막 날 개봉하는 ‘원더풀 고스트’는 여러모로 ‘사랑과 영혼’을 연상시킨다. 우선 제목부터 ‘사랑과 영혼’의 원제 ‘고스트’에 ‘원더풀’이라는 단어를 덧붙인 형태다. 연출을 맡은 조원희 감독 스스로 기자간담회에서 “처음 제작진과 논의할 때 ‘사랑과 영혼’의 영향을 받은 작품을 만들어보자고 했다. ‘사랑과 영혼’에서 힌트를 얻은 작품이고 이를 오마주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오마주 이상으로 ‘사랑과 영혼’ 영향이 큰 듯하다. 충남 홍성 한 파출소에 근무하는 순경 ‘태진'(김영광 분)은 순찰 중 밀입국 현장을 목격한다. 태진은 엉뚱하게 유도 체육관 관장 ‘장수'(마동석 분)를 용의자로 의심한다. 사진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80911/2233881-1 Jupiter Chain and Deloitte Partnership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삼성화재가 9년 만에 남자프로배구컵대회 정상을 탈환했다. 삼성화재는 16일 충북 제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 제천·KAL컵 남자프로배구대회 결승전에서 KB손해보험을 세트 스코어 3-0(25-18 25-16 25-20)으로 제압했다. 삼성화재는 우승 상금 5천만원을 받는다. 외국인 주포 타이스 덜 호스트(네덜란드)가 세계선수권대회 출전으로 빠졌지만, 비시즌에 자유계약선수 시장에서 영입한 송희채가 맹활약했다. 송희채는 결승전에서 양 팀 합해 최다인 17점을 올렸다. 공격 성공률도 무려 70%였다. 박철우도 12점, 공격 성공률 57.89%로 활약했다. 송희채는 기자단 투표에서 29표 중 28표를 얻는 압도적인 지지로 대회 최우수선수(MVP)에 올랐다. 1표는 박철우가 받았다. ‘공수를 겸비한 레프트’라는 평가를 받는 송희채는 이적 후 처음 치른 대회에서 MVP를 수상하며 상금 3백만원을 챙겼고, 10월 13일 개막하는 V리그에서의 활약을 예고했다. 삼성화재의 젊은 세터 김형진은 라이징 스타(상금 100만원)로 뽑혔다. KB손보 세터 황택의는 기량발전상(MIP, 상금 100만원)을 받으며 아쉬움을 달랬다. 경기 초반부터 삼성화재가 KB손보를 압도했다. 1세트 6-5에서 삼성화재 라이트 박철우가 후위 공격으로 득점했고, KB손보 손현종은 공격 범실을 했다. 송희채는 8-5에서 상대 블로커의 손을 겨냥한 재치 있는 후위 공격을 성공했다. 삼성화재가 1세트 승리를 확신한 순간이다. 2세트 5-4에서는 삼성화재 센터 박상하가 속공으로 득점하고, 군 복무를 마치고 복귀한 또 다른 센터 지태환이 KB손보 이강원의 후위 공격을 블로킹 해 상대 기를 꺾었다. 삼성화재는 송희채의 후위 공격과 고준용의 오픈 공격으로 점수를 보태며 9-4로 달아났다.

– 자사의 SIG(지속가능한 세대 계획)에 투자: 긴급한 위협들에 대한 대처가 빠른 속도로 진척되도록 하기 위해 향후 수년에 걸쳐 10억 달러(USD)를 투자 – 새로운 공급 전략: 기존의 상품 접근방식에서 벗어나 온실가스 배출량, 물 부족, 토지이용, 인권 및 소득을 포함하는 핵심 지속가능성 관련 과제들을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핵심 농업재료들을 확보하는 방법을 변화시킬 예정. 코코아, 생선, 쌀, 박하 등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10가지 주요 성분들에 우선하여 주력할 계획. – 지속가능성을 기업 비즈니스의 핵심으로 삼기: 지속가능성을 비즈니스의 핵심으로 만들고 의사결정의 균형을 맞추기 위해 조달과 지속가능성을 결합. – 심층적인 협업: 대규모의 변화를 실현 및 실행하기 위해, 기존의 산업 협력과 NGO파트너십을 더욱 심화하는 한편 새로운 파트너십들을 시작. 최근 랴오닝은 다롄 개발 지구, 중국&독일(선양) 첨단장비 제조산업단지, 랴오닝 자유무역 시범 지구 등을 포함해 수많은 개발 단지를 건설했다. 이들 개발 단지는 국내 및 해외 기업이 랴오닝에 투자하고, 랴오닝에서 협력할 기회를 제공하는 데 긍정적으로 기여했다. 이는 추가적인 투자자 발전에도 도움이 된다. 지금까지 세계 500대 기업 중 190곳이 랴오닝에 투자했다. 이 부회장은 이번 방북 직전까지 만반의 준비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전날 4대 기업(삼성·현대차·SK·LG) 중 유일하게 총수 본인이 삼청동 통일부 남북회담본부에서 이뤄진 방북 교육에 직접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또 이날 새벽에는 서울 태평로 삼성전자 사옥에서 임원회의를 소집해 북한에서 진행될 면담 등을 앞두고 관련 사안들을 최종적으로 점검하기도 했다. 다만 다른 한쪽에서는 삼성이 이른 시일 내 대북사업 윤곽을 그리긴 어려울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무엇보다 이 부회장이 뇌물공여죄로 형사재판이 아직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방북단에 포함된 것이 특혜 논란을 불러온 만큼 적극적으로 대북사업을 펼치는 데는 일정정도 한계와 변수가 있다는 것이다. 또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의 방북을 사업적 측면보다는 국내 1위 대기업으로서의 당위성 측면으로 해석하는 시각이 많다. 한 재계 관계자는 “삼성이 그동안 사업적으로 북한과 크게 연결된 적이 없었다”며 “정부가 비핵화와 남북관계 진정 등을 최우선 어젠다로 상정한 시점에서 이번 이 부회장의 방북은 사업적 이해관계보다는 사회적 책임에 의한 것으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국방부는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환수와 관련, 일각에서 특정 시기를 염두에 두고 조속히 추진한다고 하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여석주 국방부 국방정책실장은 송고”능력 조기에 확보해 차후 한미가 긴밀히 협의해 추진 예정”여석주 국방정책실장, 공군발전협회 학술회의서 주제 발표(홍성=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남북 정상이 ‘평양공동선언’에 합의한 19일 충남도가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에 관한 회의를 열었다. 송고프레스센터에도 방송·통신망 제공…전문인력 60여명 투입(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KT[030200]는 18∼20일 평양에서 열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 남측 주관통신사업자로 선정돼 통신 시스템 등을 지원한다. KT는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준비위원회와 이런 내용을 담은 주관 통신 지원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로써 KT는 지난 4월 판문점에서 열렸던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에 이어 또다시 통신 지원을 맡게 됐다. 협약에 따라 KT는 평양 정상회담 관련 통신 시스템 및 시설을 구축하고, 통신 서비스 운영에 필요한 기술을 지원하게 된다. 또한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총 1천석 규모로 마련된 메인 프레스센터에 방송·통신망을 제공해 평양 정상회담의 실시간 상황을 중계한다. KT는 정상회담 통신 지원을 위해 네트워크 전문인력 60여명을 투입했다. KT 직원들로 구성된 IT서포터즈 10여명도 DDP 프레스센터에서 취재진과 스태프에 급속충전 서비스를 제공하고, 각종 IT 문제 해결을 지원한다. KT 네트워크부문장 오성목 사장은 “KT는 국민 기업으로서 통신 네트워크를 통해 남과 북의 신뢰관계 강화에 중추적 역할을 해왔다”며 “이번 정상회담에서도 완벽한 통신 지원으로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EU 의약품 대외무역흑자 2002년 29조원→작년 104조원(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한국이 작년에 미국, 스위스, 이스라엘, 싱가포르, 중국에 이어 6번째로 유럽연합(EU) 28개 회원국에 의약 관련 제품을 많이 수출(EU 입장에선 수입)한 나라로 집계됐다. 15일 EU 공식 통계기구인 유로스타트(Eurostat)에 따르면 지난 2002년 이후 작년까지 15년간 EU 의약 관련 제품의 수출과 수입은 꾸준하게 증가해 작년에 역대 최고치를 각각 기록했다고 밝혔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격화하면서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중국의 노력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 데일리는 1955년부터 21년간 시카고 시장을 지낸 리처드 J.데일리의 막내아들이자, 이매뉴얼 시장의 전임인 시카고 최장수 시장(1989~2011) 리처드 M.데일리의 동생이다. 그는 이매뉴얼이 시카고 시장 출마를 위해 오바마 행정부 초대 백악관 비서실장 자리를 내놓으면서 후임에 임명됐다. 이매뉴얼 시장은 지난 4월 시카고 시 재정난의 뿌리 깊은 원인이 리처드 M.데일리의 잘못된 재정운용 탓이라고 주장해 데일리 일가의 반발을 샀다. 하지만 데일리가 도전 의지를 끝까지 관철할지는 아직 미지수다. 데일리는 2001년과 2009년 일리노이 주지사 선거 출마를 모색하다 포기했고, 2013년 일리노이 주지사 후보 선출을 위한 민주당 경선에 나섰다가 중도 하차한 바 있다. 내년 2월 26일 치러지는 시카고 시장 선거에는 전 시카고 경찰청장 게리 맥카시를 비롯, 이미 15명의 후보가 난립해있다. 이매뉴얼 시장이 재임 기간 흑인사회의 원성을 사고, 경찰의 공권력 남용 문제로 연방 법무부 조사까지 받은 사실을 반영하듯 흑인 시민운동가와 경찰 기관 수장 등의 분발이 눈에 띈다. 여기에 5선 연방하원의원 마이크 퀴글리, 2015년 시카고 시장 선거에서 이매뉴얼에게 패한 뒤 연방하원에 입성한 헤이서스 추이 가르시아, 시카고를 포함하는 광역자치구 쿡카운티 의회 의장 토니 프렉윈클, 시카고 시 서기관을 거쳐 일리노이 주 감사관에 오른 수전 멘도저 등도 출마를 신중히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14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향후 행보를 모색 중인 루이스 구티에레즈 연방하원의원은 이매뉴얼의 3선 불출마 선언 직후 시카고 시장직에 대한 관심을 표했다가 가르시아 의원 지지 성명을 내는 것으로 마무리했다. 선거를 2년 앞둔 지난해 이미 3선 도전을 선언하고 선거자금을 1천만 달러(약 110억 원) 이상 모금한 이매뉴얼 시장이 갑자기 불출마를 공표한 정확한 이유는 공개되지 않았다. 하지만 2014년 흑인 10대 절도 용의자 라쿠안 맥도널드에게 16차례 총격을 가해 사살한 시카고 경찰 제이슨 반 다이크에 대한 재판이 곧 시작되는 점과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이매뉴얼 시장은 당시 재선을 앞두고 권력 유지를 위해 사건 은폐를 시도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 군사분야 합의로 첫 삽 뜰 남북유해공동발굴 남북은 19일 평양에서 열린 제3차 정상회담에서 육상과 해상, 공중을 포함한 모든 공간에서 일체의 적대행위를 금지하는 내용을 골자로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를 채택했다. 이를 통해 양국은 비무장지대에서 아직 수습하지 못한 남북 전사자 유해를 최초로 공동발굴하기로 합의했다. 먼저 화살머리고지를 시범 공동유해발굴지역으로 정하고 2019년 4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6개월 동안 발굴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곳은 국군 전사·실종자 유해 200여 구를 포함해 총 300여 구가 매장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남북은 본격적인 발굴에 앞서 올해 말까지 DMZ 자기 측 경계선으로부터 군사분계선 방향으로 지뢰제거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발굴되는 유해는 현장 수습해 남북 협의를 통해 송환할 방침이다. 또한, 향후 공동유해발굴의 편의를 위해 남북 군사 당국은 올해 말까지 해당 지역 안에서 12m 폭의 도로를 개설할 예정이다. 리라 폭락에 환호성을 지르는 집단은 일부 외국인 등 소수일 뿐, 일반 터키인과 교민 상당수는 큰 손실 또는 부담을 안을 처지다. 리라로 사업을 하거나 급여를 받는 한인들은 원화로 환산하면 갈수록 지갑이 얇아지는 상황이다. 리라로 급여를 받는 한 한국 직장인은 최근 한인회 게시판에 “한국 갈 항공권도 사기 어려워졌다”고 한탄했다. 제품을 수입해 판매하는 한국 기업들도 리라 폭락 사태가 장기화할까 전전긍긍이다. 이들은 달러·유로를 기준으로 제품을 수입해 리라로 판매하는데, 단기간에 리라 가치가 폭락해 제품을 팔아도 거의 마진이 없거나 되레 손해를 볼 지경이라는 게 한국 기업 측의 설명이다. 단기간에 리라 달러환율이 연초 사업계획에서 예상한 수준으로 복귀한다면 손실을 줄일 수 있지만, 현재 수준이 유지된다면 단가를 대폭 인상하지 않고는 대규모 손실을 안게 된다. 터키리라화는 14일 1 미국 달러당 6.3502리라로 거래를 마쳐, 연초와 비교해 가치가 37% 하락했다. 전자계측기 기업 카스의 박경양 터키법인장은 “환율이 너무 올라 (기업들이) 한번에 가격에 다 반영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면서 “터키에서 공장을 운영하거나, 달러·유로 결제를 하는 기업은 그나마 상황이 낫지만, 제품을 전량 수입해 공급하는 한국기업은 어느 곳이든 고민이 클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국가인권위원회는 입원 환자를 폭행한 광주광역시의 한 정신병원 보호사를 정신건강증진 및 정신질환자 복지서비스 지원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송고

문화재청과 제주도가 주최하고 제주문화예술재단이 주관하는 이번 행사 메인 행사장인 목관아에서는 해설을 통해 전개되는 역사 스토리극 ‘백 투 더 패스트'(Back to the past)가 진행된다. 향사당에서는 제주 청년 음악가들의 음악회가 펼쳐지며, 우련당 연못에는 포토존이 마련된다. 목관아 앞 광장에는 체험 부스와 플리마켓이 차려지며 행사장 방문객들에게 제주 먹거리가 무료로 제공된다. 문화예술해설사와 함께 제주읍성 등 원도심 일대를 돌아보는 ‘모관 옛길 걸을락’도 운영된다. 백 투 더 패스트 공연과 모관 옛길 걸을락 프로그램은 전화(064-800-9143)로 사전 신청을 받는다. 사전 신청자에게는 기념품이 제공된다. 행사 기간 축제 운영과 관람객 반응을 모니터할 도민 평가단도 모집한다. 평가단은 모관야행에 관심 있는 만 19세 이상 도민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선발 인원은 10명 내외다. 참가를 원하면 제주문화예술재단 홈페이지에서 지원서를 내려받아 작성, 이메일로 접수하면 된다.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조명우 인하대학교 신임 총장의 논문 자기표절 의혹을 전문기관이 직접 조사해야 한다고 시민단체가 요구했다. 한진그룹 족벌갑질경영 청산과 인하대 정상화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송고 폐광 전까지 부평광산에서는 총 400만t을 채광해 50만㎏에 달하는 은 정광을 생산해냈다. 그러나 흐드러지게 핀 꽃이 지듯 부평은광의 호황도 쇠락을 맞았다. 광산을 운영하던 영풍기업은 1984년부터 3년 내리 적자를 기록했다. 이후 끝내 경영난을 이기지 못하고 1987년 부평은광을 처분했다. 일자리를 찾으러 광산으로 왔던 노동자들도 썰물처럼 빠져나갔다. 한때 가장 흥성했던 부평은광 주변은 낙후한 원도심으로 변했다. 광산 주요 작업장이었던 영풍기업 사무소 부지에는 1990년대 이후 아파트가 들어섰다. 갱도 입구는 인천가족공원으로 탈바꿈했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남북 정상 간의 ‘9월 평양공동선언’으로 군사적 긴장관계를 상당 부분 해소하게 됐을 뿐만 아니라 경제, 문화, 스포츠 교류도 상당히 진전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다. 한반도와 조건과 배경이 다른 만큼 독일의 동서독 통일과정과 직접 비교할 수 없지만, 이 같은 군사적 긴장해소와 다방면에서의 교류는 독일 통일의 밑거름이 됐다는 점에서 시사점을 준다. 동서독은 통일 전 많은 조약과 협정으로 이미 통행·통상·통신 등에서 기초적인 인적·물적·정보의 교류가 이뤄졌다. 애초 동서 베를린 시민은 1961년 8월 베를린 장벽이 세워지기 전까지 서로 오갔다. 이후에도 1963년 서베를린 당국과 동독 당국 간의 통행증협정으로 이산가족과 연금생활자 등의 방문이 제한적으로 가능했다. 양측 간에 총성이라곤 대부분 베를린 장벽을 넘어 서베를린으로 탈출하는 동독 시민에게 향한 총구에서 나오는 등 군사적 긴장 상황도 한반도와 비교해선 느슨했다. 남북한은 모두 통일을 지향하고 있지만, 당시 동서독은 사정이 달랐다. 서독은 통일을 목표지점으로 상정했으나 동독은 서독과 개별 국가로 완전히 국제적인 인정을 받기를 원했다. 서독은 동독을 하나의 국가로 인정하지 않으려 했고, 동독은 서독을 외국 취급했다. 1972년 동서독 간 관계의 전환점이 되는 기본조약은 이런 서로 다른 이해관계를 반영해 체결됐다. 양국의 자율성과 독립성을 존중하되 여러 분야에서 교류가 이뤄질 수 있는 길을 열었다. 통일 이전에 긴장완화와 평화 질서를 먼저 실현하겠다는 것이다. 현재 남북 관계의 흐름과 유사한 측면이다. 기본조약이 체결되기 전 단계에서 서독은 소련과 폴란드 등 주변국을 안심시키기 위해 치열한 외교전을 펼쳤다. 1975년 미국과 소련, 유럽 국가 등 35개국이 체결한 헬싱키 프로세스 의정서가 체결된 것은 동서독 교류를 촉진하는 계기가 됐다. 사실상 국제적으로 동서독 간의 평화 정착과 교류 확대가 승인된 셈이었다. 헬싱키 프로세스 의정서는 군사적인 신뢰 구축과 대규모 군사훈련의 사전 통보 등의 군사적 긴장완화 내용뿐만 아니라, 경제·과학기술 분야에서의 협력과 이산가족 재결합 및 이산가족 상봉 추진, 체육분야 교류 증대, 청소년들 간의 접촉 증대, 정보교류 및 전파의 개선 등에 합의했다. 이에 따라 여행 제한이 완화됐고 동독에서도 서독의 방송과 영국의 BBC 방송을 볼 기회가 늘었다. 이후 동독 측의 지연전술이 있었지만 1980년대 청소년 교류 합의(1982년 9월), 문화협정 체결(1986년 5월), 도시 간 최초자매결연(1986년 10월), 과학·기술협정 체결(1987년 9월) 등이 이뤄질 수 있었다. 다양한 분야에서 폭넓게 동서독 간에 모세혈관이 이어지게 된 것이다. 서독의 청소년들이 정부로부터 여행비를 지원받아 동독으로 수학여행을 다녀올 수 있을 정도였다. 저자는 인간이 종(種)으로 존속하기 위해 차별과 괴롭힘 같은 사회적 배제 행위를 한다고 지적한다. 나를 지키고 살아남기 위해서 타인을 공격할 수밖에 없는 환경적 요소가 있다는 것. 이로 인해 사람과 사람 사이에 나이, 학벌, 성별, 외모, 직업, 연봉 같은 조건으로 서열을 매기는 문화가 뿌리내리게 됐고, 이를 통한 차별과 괴롭힘을 자연스럽게 습득하게 됐다고 분석한다. 가해자들의 공통점은 강자는 절대 공격하지 않고 상대적인 약자나 비슷한 처지의 사람을 공격하고 짓밟는다는 것이다. 권력자에겐 싫은 내색조차 못 하고 스트레스를 약자에게 푼다. 가해자들은 상대방을 무시함으로써 자신의 존재감을 느낀다. 저자는 이 같은 분석을 통해 차별이 특별한 것이 아니라 일상에서 아주 평범하게 일어날 수 있음을 일깨운다. 이는 도덕성과는 관계없다고 지적한다. 동양북스 펴냄. 192쪽. 1만2천5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