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3년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3년 전 한국을 강타했던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가 또 발생했다는 소식이 알려진 지난 8일 오후. 서울대병원 격리병실에 메르스 환자가 입원 치료 중이라는 사실 외에 아무것도 확인된 게 없던 상황이었다. 주마등처럼 떠오른 건 2015년의 ‘악몽’이었다. 중동을 다녀온 메르스 감염환자가 병원을 전전하다가 수많은 2차 감염자를 양산했던 그때처럼 이번 환자도 혹시 지역사회나 다른 병원에서 무방비 상태로 노출된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스쳤다. 때문에 이 환자가 어떤 동선을 거쳐 서울대병원까지 가게 됐는지가 가장 궁금했다. 바로 의료진들을 상대로 취재를 시작했다. 환자에 대한 단서는 조각조각으로 모아졌다. 서울대병원 격리치료실에 오기 전 삼성서울병원을 경유했고, 일부 밀접접촉자가 격리됐다는 사실이 새롭게 파악된 것이다. 이후 질병관리본부는 공식 브리핑을 통해 이 환자가 메르스 오염지역으로 지정되지 않은 쿠웨이트를 거쳐 입국했고, 10일 전에 설사 증상으로 현지 의료기관을 방문했다는 사실을 발표했다. 다만 이 환자는 검역신고서에 기침과 가래 등 메르스 감염환자의 특징인 호흡기 증상이 없다고 기록했으며, 입국 당시 체온도 정상 범주인 36.3도로 측정돼 의심환자에서 제외됐다는 게 당국의 설명이었다. 어찌 보면 환자의 검역신고서에 메르스로 의심할만한 내용이 기록되지 않고, 체온 측정에서도 정상으로 나오는 경우 의심환자로 분류되지 않는 건 당연하다는 입장으로 해석된다. 중국국제상회 부사무총장 Zhang Yi는 이 행사에 참석해 “Yili의 유럽연구개발센터는 설립 후 이번 업그레이드까지 다양한 분야를 다루고, 국가와 대륙 간에 연결 고리를 만들었으며, 여러 문화를 통합했다”라며 “이를 통해 기업의 기술 수요를 충족시킬 뿐만 아니라 연구소의 혁신을 직접 이전하기까지 했다. Yili의 연구개발센터는 중국과 외국 간의 비정부 협력을 보여주는 우수한 사례로서, 세계 경제가 통합되는 미래 상황에서 기업의 발전을 도모하는 새로운 기준을 세웠다”라고 말했다.Next-Generation Infotainment– World’s leading automotive Alliance signs a global multiyear agreement to partner with Google to equip Renault, Nissan and Mitsubishi vehicles with intelligent infotainment systems — The Alliance will utilize Android, world’s most popular operating system, to offer customers a new array of services including Google Maps, the Google Assistant and the Google Play Store — These services will be combined with Alliance Intelligent Cloud-based remote software upgrades and vehicle diagnosticsWSJ “북미 비핵화 협상 교착 타개 겨냥…김정은의 대담한 전략”AP “美 기대에는 못미친 것으로 보여”…WP “구체적 약속 안해”, 가디언 “美회의론 계속” ‘워터게이트 사건’ 특종기자인 밥 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WP) 부편집인의 신저 ‘공포 : 백악관의 트럼프(Fear:Trump in the White House)’는 한반도를 둘러싼 불안정성의 일단을 보여줬다. 트럼프가 대통령에 취임한 지 한 달여 뒤 북한에 대한 선제적 군사공격 방안 마련을 요청했다는 등의 책 내용은 충격적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올해 초 주한미군 가족 수천 명에게 한국을 떠나라는 ‘트위터 명령’을 내리기를 원했다는 내용도 공개됐다. 트럼프가 “사기”라고 강하게 부인하지만, CNN 등의 평가는 책 내용이 ‘사실’이라는 쪽에 무게를 두고 있다. 프랑스는 또한 의과대학 교육 시스템도 대대적으로 개편한다. 현재처럼 의대 송고 ▲ 삼겹살 애가 = 이만주 시인의 두 번째 시집. 표제작 ‘삼겹살 애가(哀歌)’는 지난해 송고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 기차에서 핀 수채화 = 35년 철길 인생을 산 박석민 역장이 쓴 책. 전남 무안에서 태어난 저자는 철도고등학교를 졸업하고 1983년 19세에 철도청에 임관해 강원도 태백선 근무를 시작으로 20년 동안 제천, 영주, 동해를 거쳤고, 2001년 해돋이명소로 유명한 정동진 역장을 하면서 기차관광에 대한 연구를 시작했다. 이후 목포역장, 나주역장, 남도해양관광개발사업단장을 역임하면서 호남고속철도 개통을 계기로 반나절 생활권이 된 남도 관광을 활성화하자며 여러 신문에 칼럼을 기고했다. 저자는 철도가 생긴 지 88년째 원형 그대로 노선이 보존된 광주∼순천 간 경전선은 간이역 관광의 보고라고 말한다. 곽재구 시인의 ‘사평역에서’ 배경이 된 남평역(등록문화재 299호), 철도원 영화 호로마이역을 닮은 아담한 능주역, 드라마 촬영지 명봉역, 추억의 7080거리 득량역, 꼬막과 태백산맥의 고장 벌교역, 옛 건축양식이 멋진 원창역(등록문화재 128호) 등이 테마역으로 알려지면서 관심을 끈다. 앞으로 해당 지자체가 간이역을 잘 활용해 관광철도로 발전시킨다면 많은 관광객이 찾아 지역 경제가 활성화할 것으로 내다본다. 저자는 간이역에 담긴 에피소드와 스토리를 발굴해 세상에 적극 알리며 자신이 ‘국내 최초 트레인 텔러(Train Teller)’라고 자부한다. 이 책 삽화는 미술을 공부하는 저자의 딸 박하예린 양이 직접 그렸다. 역이 친근하게 느껴지도록 수채화로 담백하게 그렸다. 도서출판 행복에너지. 224쪽. 1만5천원.

올들어 비핵화 협상은 과거와 달리 남북미 정상들의 결심에 의해 강한 추동력을 바탕으로 진전돼 왔다. 북미 간 2차 정상 담판이 이뤄진다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의 중대한 진전 모멘텀이 될 가능성이 크다. 종전선언과 핵 리스트 제출 등 초기 비핵화 조치의 선후관계를 놓고 큰 이견을 보여온 양측이 정상회담을 염두에 두며 유연성을 발휘할 개연성도 있다. 북한이 제안을 했고, 미국도 원칙적 동의를 밝힌 이상 두 번째 정상회담 개최를 미룰 이유가 없다. 물론, 한국의 8월 취업자가 작년 같은 달에 비해 고작 3천 명 늘어나는 데 그친 것에는 최저임금 인상 등 정책적 변수가 부정적으로 작용한 측면도 있다. 그러나 한국의 산업 구조적인 문제도 고용불안의 주요 원인 중 하나임이 틀림없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 중 하나는 서비스와 내수산업을 키우는 것이다. 금융, 관광, 의료, 유통 등 서비스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서는 해당 규제를 혁신하고, 국회에 묶여 있는 관련 법률들을 조속히 처리할 필요가 있다. 그랬던 통계청이 2년여 만에 느닷없이 ‘장중 발표’로 돌아가겠다고 한 것이다. 통계청을 담당했던 기자단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통계청장과의 간담회에서는 분노한 기자들의 입에서 고성이 터져 나오기도 했다. 경실련도 성명을 통해 “통계청이 자신의 결정을 번복하고 시장혼란을 초래하는 것은 국민 전체 이익을 추구해야 하는 국가기관에 걸맞지 않다”면서 철회를 요구했다.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에서 계속되는 산불로 연무가 주내 전역에 번져 대기 혼탁도가 역대 최악 상태라고 현지 언론이 20일(현지시간) 전했다. 주 보건 당국은 이날 오전 현재 광역 밴쿠버 지역의 대기 혼탁도가 1~10척도 기준으로 10+로 측정됐다며 주의보를 발령하고 주민들에 외출 자제 등 강력한 주의를 당부했다. 주내 산불은 600여 곳에서 기승을 부리면서 광범위한 연무가 발생하고 있으며 대기 순환에 따라 인구 밀집 지역인 남부로 집중하고 있다고 당국은 설명했다. 주 정부는 지난 15일을 기해 산불 비상사태를 선포한 상태다. 보건 당국 관계자는 연무가 인체 호흡기와 심장 등에 영향을 미치는 미세 물질을 다량 내포하고 있어 지병을 가진 노약자와 어린이들이 특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BC주 질병관리센터에 따르면 대기 질이 극도로 악화하면서 광역 밴쿠버 일대 호흡기 환자의 일일 내원 비율이 평소보다 120% 증가했고 특히 천식 환자 내원이 80%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보건 당국 관계자는 연무에 포함된 미세 물질이 폐와 심장 등 인체 기관에 깊숙이 침투할 수 있다면서 마스크를 착용해도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완전히 방지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또 산불이 집중된 북부 및 중부 내륙, 주도가 위치한 밴쿠버 섬을 왕래하는 항공편이 시계 불량으로 잇달아 결항하거나 지연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주말 사이 중북부 지역 켈로나 국제공항의 경우 30편의 항공기 운항을 취소, 1만여 명의 여행객이 불편을 겪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BC주는 지난해 여름 산불이 역대 최악으로 기록됐으나 올해 이 기록이 경신될 것으로 보고 있다. 당국이 내린 대기 혼탁 주의보가 일주일 째 계속되는 가운데 밴쿠버 지역에서는 축구 클럽이나 하계 캠프 활동 등 외부 행사들이 속속 취소되고 있다. 기상 당국은 당분간 비가 내리거나 풍향이 변하는 등 기후 조건이 개선될 조짐이 없다면서 “모든 주민이 위험에 노출돼 있다”고 거듭 주의를 당부했다.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18일 오후 대전 오월드(동물원 등 테마공원) 사육장을 탈출한 퓨마가 끝내 사살되기까지 약 4시간 30분 동안 시민들은 공포와 불안에 떨어야 했다. 공격성이 강한 맹수인 퓨마가 탈출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오월드 인근 보문산으로 저녁 산책을 나섰던 시민들은 재빨리 집으로 돌아와 문단속을 하고 퓨마 포획 소식을 기다렸다. 퇴근길 시민들도 잔뜩 긴장하기는 마찬가지였다. 19일 대전도시공사와 대전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중구 사정동 오월드 사육장에서 퓨마 1마리가 탈출했다는 신고가 접수된 것은 전날 오후 5시 15분께다. 오월드 관계자는 119에 “우리 안에 있던 퓨마 1마리가 탈출한 것 같다”고 신고했다. 오월드 측은 오후 4시에서 5시 사이에 퓨마가 사육장을 벗어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사육사가 순찰하던 오후 4시께까지는 퓨마가 사육장 안에 있었으나, 오후 5시께 사라졌다는 설명이다. 이날 오전 사육장 청소를 마친 직원이 철문을 잠그지 않은 게 문제였다. 퓨마 사육장은 안에서 철문을 당겨야 열 수 있는 구조인데, 청소를 마친 직원이 문을 제대로 잠그지 않으면서 퓨마가 문을 열고 나온 것으로 오월드 측은 추측하고 있다. 사라진 퓨마는 8살짜리 암컷으로, 몸무게 60㎏에 이름은 ‘뽀롱이’다. 2010년 서울대공원에서 태어났고, 2013년 2월 대전 오월드로 이송해왔다. 오월드 측은 관람객과 보문산 일대 등산객을 긴급 대피시켰고, 신고를 받은 경찰과 소방당국은 퓨마 수색에 나섰다. 같은 시간 대전시는 긴급재난문자를 보내 보문산 인근 주민의 외출 자제를 당부했다. 포획이 늦어지면서 경찰특공대와 119 특수구조단까지 수색에 동참했다. 수색에 투입된 인원만 476명에 이른다.

‘광해, 왕이 된 남자(1천232만명)’ ‘관상(913만명)’ ‘밀정(750만명)’… 모두 추석 시즌에 개봉해 이른바 ‘대박’을 낸 영화들입니다. 추석은 전통적인 극장가의 대목이죠. 극장가에서는 ‘한국형 블록버스터’ 4편이 관객들의 마음을 잡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펼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명절에는 사극’이라는 말처럼 4편 중 3편이 사극입니다. 가장 먼저 도전장을 내민 건 콜걸샵 김명민 주연의 ‘물괴’입니다. 중종 22년을 배경으로 물괴라 불리는 괴이한 짐승과 이에 맞서는 이들의 사투를 그렸습니다. 비교적 속도감 있게 극이 진행되는 데다 액션과 유머, 메시지도 적절히 녹아 있어 오락영화로 즐기기에 무리가 없지만 이야기의 짜임새는 아쉽습니다. 조인성 주연의 ‘안시성’은 익히 알려진 ‘안시성 전투’를 소재로 했습니다. 무려 220억원이 투입된 대작으로, 20만 당나라 대군을 물리치는 5천 고구려 병사의 혈투를 그렸습니다. 첨단 촬영장비와 대규모 인력을 동원해 구현한 장대한 전투장면이 시선을 끕니다. 대규모 전투장면을 재현하기 위해 보조 출연자 6천500명, 말 650필, 당나라 갑옷 168벌, 고구려 갑옷 248벌 등 엄청난 물량을 쏟았습니다. 다만 액션에 비해 드라마는 단조로운 편입니다. 조승우 주연의 ‘명당’은 땅의 기운이 인간의 운명을 바꾼다고 믿는 천재 지관과 천하명당을 차지해 권력을 누리려는 이들의 암투를 담았습니다. 후대에 왕이 나온다는 터로 부친 남연군의 묘를 이장한 흥선대원군의 실제 일화를 기반으로 한 이야기입니다. 배우들의 연기가 볼만하고, 이야기의 반전은 극을 풍성하게 하지만 통쾌한 한 방은 없어 다소 아쉽습니다. ‘협상’은 추석에 개봉하는 4편의 한국영화 가운데 유일한 현대극입니다. 납치극을 벌인 무기밀매업자와 냉철한 협상가의 두뇌 싸움을 긴박하게 그려냈습니다. 모니터를 두고 협상가와 인질범이 펼치는 기 싸움을 제법 긴장감 있게 그렸습니다. 또 범죄물을 주도적으로 이끄는 캐릭터가 여성이라 눈길을 끕니다. 반전이 흥미롭지만 어느 정도 예상되는 범위여서 아쉬움을 자아냅니다. 한국영화 말고도 프레데터 시리즈의 네 번째 영화인 ‘더 프레데터’, 공포영화 ‘컨저링’의 스핀오프(파생작)인 ‘더넌’, 아이들을 겨냥한 애니메이션 극장판 ‘뽀잉: 슈퍼 변신의 비밀’등이 추석 극장가를 찾아갑니다. 이번 추석 연휴에는 1천300여만명의 관객이 극장가를 찾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하지만 한국영화 4편 모두 제작비를 회수하려면 1천500만명 이상이 표를 끊어야 하죠. 이 때문에 한국영화끼리의 과잉경쟁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있습니다. 지난 12일 개봉한 ‘물괴’는 17일 현재까지 누적 관객이 61만명에 불과합니다. 100억원대의 제작비를 거둬들이기에는 턱없이 모자란 관객 수입니다. 17일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명당’의 예매율은 24.7%로 1위를 달리고 있고, ‘안시성'(23,8%), ‘협상'(21.3%)이 뒤따르고 있습니다. “예매율이 비슷하다는 것은 관객의 관심도가 비슷하다는 의미다. 예매율과 관심도, 시사회 이후 평가 등을 종합해서 영화를 편성하는데 현재로선 3편의 관심도가 비슷해 세 편 모두 비슷한 스크린 수를 가져갈 것 같다” – CGV 관계자 사상자는 없어…비행기, 트리폴리서 200㎞ 떨어진 미스라타로 우회(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무장단체들의 충돌로 치안이 불안한 리비아의 수도 트리폴리에서 국제공항이 로켓탄 공격을 받았다. 12일(현지시간) 리비아 매체 ‘리비아옵서버’와 AFP통신 등에 따르면 트리폴리의 미티가국제공항 관계자가 지난밤 공항 주변에 로켓탄이 여러 발 떨어졌고 사상자는 없는 것으로 보고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미티가국제공항에 착륙하려던 비행기는 트리폴리에서 동쪽으로 약 200㎞ 떨어진 미스라타공항으로 우회 비행을 했다. 미티가국제공항 관계자는 활주로에 있는 비행기들을 미스라타공항으로 옮길 준비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미티가국제공항은 지난달 말에도 인근 지역에 로켓탄이 떨어지면서 1주일 동안 항공기 운항이 중단된 바 있다. 이어 토론에는 한기호 한국출판마케팅연구소 소장, 정우영 한국작가회의 시인, 강수걸 출판사 산지니 대표, 이경원 연세대학교 인문대 학장, 이용훈 한국도서관협회 사무총장, 최임배 한국학술출판협회 사무국장, 김갑용 한국과학기술출판협회 감사 등이 패널로 참여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출협 홈페이지( 송고 Commenting on the agency’s latest appointment, Scott Cullather, CEO, INVNT said: “We’re incredibly excited to have Brea join our tribe, and to be bringing this role in-house. More and more of our clients are looking to us to strategize and deliver unexpected and unforgettable experiences for them around the world, and this new global role represents another step forward in INVNT becoming the best live brand storytelling agency in the world.

▲ 이강덕 경북 포항시장은 11일부터 15일까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와 중국 지린성(吉林省) 투먼시(圖們市)를 방문한다. 방문 기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리는 ‘2018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하고 투먼시와 교류의향서를 교환한다. (포항=연합뉴스) 송고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터키 남부에서 시리아 반군 지역으로 국경을 넘으려던 한국인이 터키 당국에 붙잡혀 추방됐다. 18일(현지시간) 터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이스탄불 거주 40대 한인 A씨가 지난달 16일 터키 하타이주(州)에서 국경을 넘어 시리아로 넘어가려다 터키 경찰에 검거됐다. 터키에서 허가를 받지 않고 시리아로 월경하는 것은 불법이다. 터키 당국으로부터 A씨 검거 사실을 통보 받은 앙카라 주재 한국대사관은 영사 조력을 제공하려 했으나 A씨가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터키 경찰은 A씨를 구금하고 불법 월경 의도 등을 조사했다. A씨가 시리아행(行)을 시도한 목적은 불확실하지만, 과거 터키를 경유해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에 합류한 ‘김군’의 경우와 달리 테러조직 가담 의사는 없는 것으로 터키 경찰 조사에서 파악됐다. 터키 당국은 A씨가 국경을 넘지 못했고, 다른 특별한 혐의점도 발견하지 못해 지난달 29일 A씨를 추방 조치했다. 마이클 샌델 하버드대 교수가 저서 ‘정의란 무엇인가’에서 제시한 사례다. 실제로 일어났었던 일이다. 이들 생존자 3명 가운데 살인에 직접 가담한 선장과 일등항해사는 재판에 넘겨졌다. 법정에서 이들은 한 사람을 죽여서 세 사람을 살릴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나약하고, 병에 걸렸고, 가족도 없는 고아 소년 1명을 희생시켜 나머지 3명이 살아남는 게 올바른 선택이었다는 것이다. 4명 모두가 죽는 것보다는 1명이 죽는 게 낫다는 논리였다. 샌델 교수는 이런 ‘공리주의적’ 관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독자들에게 묻는다.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중국 지린(吉林) 성 옌볜(延邊)조선족자치주의 조선족 총인구가 송고 현재 포스코 최고경영자(CEO) 선출 과정이 진행되고 있다. 이전 정부들은 주식 1주도 갖고 있지 않으면서 이 기업의 CEO 선임에 관여해왔다. 이번에도 정부가 개입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이전 정부와는 다른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 공기업 경영진 인사에서도 낙하산을 배격하는 개혁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공기업은 권력을 잡은 사람들의 전리품이 될 수 없다는 생각을 가져야 한다. 그래야 역사가 앞으로 나아간다. 개혁은 구호나 선언으로 이뤄지는 게 아니다. 이런 것부터 묵묵히 실천해야 가능한 일이다. (윤근영 논설위원) 송고 국제통화기금(IMF)은 지난달 ‘세계 경제전망(World Economics Outlook)’ 수정 보고서에서 올해 선진국 성장전망치를 2.4%로 지난 4월보다 0.1%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특히 독일(2.2%), 프랑스(1.8%), 이탈리아(1.2%)의 전망치를 나란히 0.3%포인트 낮추며 유로존 성장 동력이 둔화할 것으로 봤다. 유럽중앙은행(ECB) 역시 지난 6월 올해 유로존 성장 전망치를 0.3% 낮췄다. 또 일본은 1.2%에서 1.0%로, 영국은 1.6%에서 1.4%로 각각 0.2%포인트 하향 조정했고, 신흥국인 브라질에 대해서는 2.3%에서 1.8%로 0.5%포인트나 빠질 것으로 전망했다. 최근 미국과의 무역전쟁에 휘말린 중국의 주요 경제 지표도 대체로 부진하다. 중국은 2분기 경제성장률 6.7%를 기록해 이전 3분기 연속 기록한 6.8%를 유지하는 데 실패했다. 양국의 무역전쟁으로 세계 주요국의 제조업 경기도 위태롭다. JP모건과 마킷 이코노믹스가 이달 초 발표한 7월 글로벌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52.7로, 경기 확장 기준선인 50은 넘었지만 3개월 연속 하락해 지난해 7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PMI는 신규 주문, 출하량, 생산, 재고, 고용 등에 관한 설문을 통해 제조업의 경기 동향을 파악하는 지표인데 미주, 유럽, 아시아 등 전 지역에 걸쳐 저조했다. A passionate marketer with a firm understanding of the live space, Carter has worked as a journalist in London, where she reported on the event and experiential marketing sectors, and also brings agency-side experience gained within the industry to the role. It is this unique background that makes her perfectly placed to identify and devise compelling story angles, liaise with media, and manage the execution of INVNT’s marketing efforts globally.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외박 문제로 다투다 아내를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30대 남성에게 항소심 재판부가 실형을 선고했다.

저자는 이인상을 이해하는 데 필수적인 단어로 사절(四絶)을 꼽는다. 흔히 시(詩)·서(書)·화(畵)에 능한 사람을 삼절(三絶)이라고 지칭하는데, 이인상은 전각 제작에도 뛰어나 사절이라는 것이다. 사절 혹은 삼절이라는 칭호를 들으려면 단순히 글씨를 잘 쓰고 그림을 잘 그릴 뿐만 아니라 지식수준이 높고 교양을 갖춰야 한다. 김홍도나 신윤복 같은 직업화가와 다른 점으로, 심재가 이인상 회화를 ‘사기화’라고 표현한 이유이기도 하다. 이에 대해 저자는 “사인화는 문인의 그림이므로 문인의 기품과 격조가 드러나야 한다”며 “이인상은 조선시대를 통틀어 사기(士氣)가 가장 그득하고 수준 높은 그림을 그렸다”고 강조한다. 이어 “이인상은 그림을 그리듯 글씨를 썼고, 글씨를 쓰듯 그림을 그렸다”며 글씨와 그림의 뿌리가 같다는 ‘서화동원'(書畵同源)이나 ‘서화동법'(書畵同法)에 딱 맞는 경우라고 역설한다. 저자는 이인상이 최고의 문인화가가 된 이유를 화가로서 재능뿐만 아니라 인간 됨됨이와 심미적 이상에서 찾는다. 꼿꼿하고 염치를 중시한 이인상은 절제된 삶을 살았고, 글쓰기에서도 화려한 수식보다는 간결하고 진실한 문체를 선호했다. 전반적으로 밀(密)보다는 소(疎), 농(濃)이나 숙(熟)이 아닌 담(淡)과 생(生)을 추구했다. 여기에 단호그룹 일원으로서 존명배청(尊明排淸)을 고수한 이인상이 청나라의 번영으로 인해 시대와 불화한 점도 예술세계에 영향을 미쳤다. 그림에서 느껴지는 세상을 초월한 듯한 골기는 이인상의 세계관에서 비롯했다는 것이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삼성화재가 9년 만에 남자프로배구컵대회 정상을 탈환했다. 삼성화재는 16일 충북 제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 제천·KAL컵 남자프로배구대회 결승전에서 KB손해보험을 세트 스코어 3-0(25-18 25-16 25-20)으로 제압했다. 삼성화재는 우승 상금 5천만원을 받는다. 외국인 주포 타이스 덜 호스트(네덜란드)가 세계선수권대회 출전으로 빠졌지만, 비시즌에 자유계약선수 시장에서 영입한 송희채가 맹활약했다. 송희채는 결승전에서 양 팀 합해 최다인 17점을 올렸다. 공격 성공률도 무려 70%였다. 박철우도 12점, 공격 성공률 57.89%로 활약했다. 송희채는 기자단 투표에서 29표 중 28표를 얻는 압도적인 지지로 대회 최우수선수(MVP)에 올랐다. 1표는 박철우가 받았다. ‘공수를 겸비한 레프트’라는 평가를 받는 송희채는 이적 후 처음 치른 대회에서 MVP를 수상하며 상금 3백만원을 챙겼고, 10월 13일 개막하는 V리그에서의 활약을 예고했다. 삼성화재의 젊은 세터 김형진은 라이징 스타(상금 100만원)로 뽑혔다. KB손보 세터 황택의는 기량발전상(MIP, 상금 100만원)을 받으며 아쉬움을 달랬다. 경기 초반부터 삼성화재가 KB손보를 압도했다. 1세트 6-5에서 삼성화재 라이트 박철우가 후위 공격으로 득점했고, KB손보 손현종은 공격 범실을 했다. 송희채는 8-5에서 상대 블로커의 손을 겨냥한 재치 있는 후위 공격을 성공했다. 삼성화재가 1세트 승리를 확신한 순간이다. 2세트 5-4에서는 삼성화재 센터 박상하가 속공으로 득점하고, 군 복무를 마치고 복귀한 또 다른 센터 지태환이 KB손보 이강원의 후위 공격을 블로킹 해 상대 기를 꺾었다. 삼성화재는 송희채의 후위 공격과 고준용의 오픈 공격으로 점수를 보태며 9-4로 달아났다. 아프리카인, 무더위 비교시험서 한국인보다 체온 낮고 땀 분비량도 적어폭염 온열질환 예방하려면 야외활동 후 찬물에 ’10분 반신욕’ 권장(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한반도가 펄펄 끓고 있다. 이런 폭염이 처음이어서인지 요즘 언론 보도에는 ‘최악’, ‘가마솥’, ‘용광로’ 등의 수식어가 늘 따라붙는다. 가장 덥다는 대구는 ‘대프리카'(대구+아프리카)라는 별칭이 익숙해진 지 이미 오래다. 그렇다면 한낮 온도가 40도를 웃돌 정도로 늘 더운 곳에 사는 아프리카인도 한국인만큼 이번 폭염이 덥게 느껴질까. 이런 비교에 대표적인 지표가 땀과 체온이다. 사람은 보통 더위를 느끼면 상당량의 땀을 흘리게 마련이다. 특히 요즘처럼 주변 온도가 체온(섭씨 36.5도)보다 높아지면 몸에 쌓이는 열을 줄이기 위해 신체는 더 많은 땀을 배출하는 게 일반적이다. 하지만 열대지방에서 태어난 사람들은 조금 다르다. 다른 대륙의 사람들보다 땀을 덜 흘리고 더 많은 체액을 보존함으로써 열스트레스(heat stress)에 잘 견디는 것으로 보고돼 있다. 국내 연구팀이 실제 아프리카인과 한국인을 대상으로 비교 시험한 결과를 보면 흥미롭다. 아시아 유기농대회는 2015년 괴산에서 열린 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를 계기로 매년 아시아 각 지역을 돌며 열린다.(괴산=연합뉴스) 송고 중재원은 이런 상황을 종합할 때 강 할아버지가 중한 임상 증상 및 검사 결과를 보였으나, 적절한 확인 없이 퇴원함으로써 자택에서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고 결론지었다. 흉통과 호흡곤란, 객혈의 임상 증상이 있는 응급환자를 호전 없이 퇴원하도록 한 것은 부적절한 조치라고 본 것이다. 또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남북이 19일 평양 정상회담을 계기로 채택된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를 통해 서해 평화수역을 조성하고 그 수역 내 시범적으로 공동어로구역을 설정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서해 북방한계선(NLL) 일대의 평화수역화에 첫 단추를 끼우게 됐다. 그러나 서해 NLL 기준 등면적으로 평화수역과 공동어로구역을 설정하자는 우리측 제안에 북측이 난색을 보인 것으로 알려져 앞으로 구체적인 경계선 설정은 숙제로 남게 됐다. 다만, 남북이 이번에 동·서해 해상 적대행위 중단구역 설정에 합의하면서 해당 구역을 동·서해 NLL을 고려해 설정한 것으로 보여 앞으로 남북군사공동위원회에서 이뤄질 평화수역 기준선 설정 협의에 청신호가 켜졌다는 관측도 있다. 남북은 이날 군사분야 합의서를 통해 서해 NLL 일대를 평화수역으로 조성해 우발적인 군사적 충돌을 방지하고 안전한 어로 활동을 보장하기 위한 군사적 대책을 세워나가기로 합의했다. 평화수역은 양측이 관할하는 섬의 지리적 위치, 선박의 항해밀도와 고정항로 등을 고려해 설정하되, 구체적인 경계선은 앞으로 가동될 남북군사공동위원회에서 협의해 확정하기로 했다.제주공항 교통대책반 운영 돌입, 편의 제공·혼잡 해소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는 추석 연휴 주말을 하루 앞둔 21일부터 26일까지 6일간 53만7천581명(출·도착 기준)이 제주공항을 이용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18일 밝혔다. 하루 평균으로는 8만9천596명이다. 지난해 같은 52만6천32명이 이용한 것에 견줘 2.1% 증가한 규모다. 이 기간 여객기는 총 2천957편(하루 평균 493편)이 운항할 예정이다. 임시편은 총 67편(김포 38, 김해 6, 대구 6, 울산 2, 일본 후쿠오카 8, 홍콩 5,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2)이 증편됐다.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국가인권위원회는 입원 환자를 폭행한 광주광역시의 한 정신병원 보호사를 정신건강증진 및 정신질환자 복지서비스 지원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송고한·이탈리아, 20년 만에 문화공동위원회 개최…문화분야 협력 강화 합의(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이탈리아 로마를 대표하는 대학인 ‘라 사피엔차’에 한국자료실이 개관한다. 한국과 이탈리아는 13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에서 홍석인 외교부 공공문화외교국장과 로베르토 벨라노 이탈리아 외교부 문화언어증진국장을 수석 대표로 하는 ‘제8차 한-이탈리아 문화공동위원회’ 회의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양국의 문화 교류 확대 방안에 합의했다. 송고(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NH농협은행은 모바일 플랫폼인 ‘올원뱅크’의 첫 해외 버전으로 베트남 버전을 현지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올원뱅크 베트남 버전을 이용하면 현지인도 휴대전화 번호와 비밀번호 입력만으로 회원가입, 농협은행 계좌조회와 이체가 가능하다. 농협은행은 앞으로 계좌 없이도 모바일로 돈을 충전해 이체, 자동입출금기(ATM) 이용, 결제가 되는 전자지갑 서비스도 출시할 예정이다. 다음 달에는 베트남을 여행하는 한국인이 현지 상점에서 휴대전화로 결제하면 한국의 은행에서 출금되게 하는 QR결제 서비스를 내놓을 계획이다.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시가 핵심 과제로 추진 중인 부유식 해상풍력사업에 전문가 자문 역할을 맡는 부유식 해상풍력사업 발전위원회를 송고 눈먼 돈, 쌈짓돈이라는 비판을 받아왔던 국회 특수활동비 문제도 마찬가지다. 특활비가 의원 가족 생활비로 들어가고, 자녀 유학자금으로 썼다는 사실이 드러나자 여야 모두 제도개선을 한 목소리로 약속했던 게 몇 년 전이다. 그러고는 깜깜무소식이었다.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시 남구가 장생포에 추진하던 고래등대 사업이 백지화되고 대신에 해양공원이 건립된다. 송고’북한 권력 심장부’ 노동당 본청, 들어가봤습니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송고 The IELTS partners are committed to continuous investment in test development in order to enhance the IELTS experience. 플래그십 레이저 프로젝터는 6개 레이저 광원을 갖춰 기존 영화 상영용 디지털영사기 대비 30% 이상 향상된 풍부한 색감과 높은 해상도를 구현한다.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BIFF)에서 시험 도입해 영화전문가와 관객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현재 베를린국제영화제 등 세계 주요 영화제 공식 디지털 프로젝터로 사용하고 있다. 특히 영화의전당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영화제 개·폐막작을 야외극장에서 상설 상영하고 있어 이번 최신 프로젝터 도입으로 한층 깨끗한 화질의 영상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부산시 관계자는 “앞으로 매년 프리미엄급 화질로 부산국제영화제 개·폐막식과 오픈시네마 섹션을 상영할 수 있게 됐다”며 “가로 24.0m, 세로 12.9m의 국내 최대 크기 야외스크린과 최고의 화질이 만나 관객들에게 더 큰 감동을 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 달 4일부터 열리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에는 윤재호 감독의 ‘뷰티풀 데이즈'(Beautiful Days)가, 폐막작에는 홍콩 원화평 감독의 ‘엽문 외전'(Master Z: The Ip Man Legacy)이 각각 선정돼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서 상영한다. 영화의전당은 부산국제영화제에 앞서 야외극장에서 새로 도입한 레이저 프로젝터로 영화 ‘스포트라이트’를 무료 상영한다.

또 도시 아파트 등 주민들이 거주하는 곳은 관광객에게 임대할 수 없도록 제한하고 있다. 과잉관광을 예방하려고 버스 등 대중교통도 사전 예약제로 운영하고 있다. 지오바니 마티니 의장은 “예약제 운용으로 방문 관광객의 정확한 수나 이동 경로 등을 파악할 수 있어 정책 반영에도 좋은 자료가 된다”고 말했다. 제주는 한 해 관광객이 송고 한 이사장은 환영사에서 “정치·경제·문화 등 여러 방면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차세대 리더들 덕분에 거주국에서 한인의 위상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코리안 디아스포라의 정통성을 이어나가는 주인공이 되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주요 인사들과 차세대 리더들이 함께 대형 한반도 지도에 무궁화를 꽂으며 모국의 평화와 통일을 기원하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통일부 장관을 지낸 이종석 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은 ‘한반도 정세 변화와 평화 전망’이라는 기조강연에서 “남북, 북미 정상회담의 연이은 개최로 한반도 평화 정착의 가능성이 어느 때보다 큰 상황”이라며 “대회 기간에 열리는 3차 남북정상회담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상 중요한 의미를 가지므로 관심 있게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참가자들은 18일 주류사회에 자리 잡기까지의 경험을 공유하는 토크콘서트와 국내 차세대 전문가와 교류하는 전문가 네트워크 등에 참여한다. 19일에는 파주 비무장지대를 방문해 분단 현실을 체험하고 한반도 평화정착과 세계 평화를 위한 차세대의 역할을 논의한다. 20일에는 경기도 화성과 대부도 등에서 차세대 한인 네트워크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고 문화체험 활동에 나선다. “대북전단 살포, 항공법 적용 검토된 바 없어”(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정부는 송고 VVDN Technologies 한국 판매 AVP Simon Yoon은 “점점 경쟁이 치열해지는 시장에서 기업은 세계적인 차원에서 고객 관계를 유지하고 키워야 한다”라며 “한국 지사를 설립함으로써, 고객의 요구사항을 더욱 잘 파악하고, 고객이 원하는 제품을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북한의 리용선(52) 국제태권도연맹(ITF) 총재 겸 조선올림픽부위원장이 “내년 9월 열릴 예정인 ‘제20회 평양세계선수권대회’에 참가를 희망하는 사람은 누구든 국적을 불문하고 초청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캐나다의 한인 언론인이 21일 연합뉴스에 알려왔다. 태권도 8단으로 캐나다에서 열리는 태권도 세미나 참가차 현지시간으로 지난 18일부터 나흘 일정으로 몬트리올과 토론토를 방문 중인 리 총재는 평소 자신과 알고 지내는 한인 언론인 송광호 씨와 만나 이같이 말했다. 동갑내기인 김성환 ITF 사무총장과 함께 토론토를 찾은 리 총재는 평양 세계선수권대회 초청 건과 함께 “내년 6월 무주에서 치러지는 세계태권도연맹(WTF) 세계대회에 ITF를 초청해 달라”는 요청도 했다. 태권도 단체는 북한이 주도하는 ITF과 남한이 주도하는 WTF으로 나뉘어 있다. 리 총재는 2020년 일본 도쿄올림픽에서 열리는 WTF 대회와 관련, “지난 2014년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참석한 가운데 채택한 의정서를 준수하기 위해 두 단체 간 기술적 문제 등의 해결이 하루빨리 이뤄지지 않으면 2024년 올림픽부터는 태권도 종목 자체가 ‘의정서 불이행’ 이유로 배제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문제와 관련해 9월 말 IOC와 WTF 측에 공문 서류를 보냈으며 현재 답신을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리 총재는 “태권도 역시 정치적인 영향을 받지 않을 수 없다”면서 “스포츠이지만 속히 남북문제부터 안정되기를 바라는 마음”이라는 말도 했다고 송 씨는 전했다.. 리 총재는 지난해 8월 불가리아에서 열린 ITF 총회에서 제3대 총재로 선출됐다. 장웅 전 총재는 명예총재로 추대됐다. 함북 청진 출신인 그는 김일성종합대학을 졸업했고, 평양조선체육대학 태권도학부 교수, 국제무도경기위원회(IMGC) 위원장을 맡고 있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 정부가 본토에 거주하는 대만인에 제공하는 신분증을 취득한 사람이 송고 ▲ 쓰기의 감각 = 미국에서 베스트셀러에 오른 글쓰기 교재. 대중적으로 사랑받는 작가 앤 라모트가 쓴 책이다. 저자가 오랫동안 글쓰기 수업을 진행하며 학생들에게 들려준 이야기와 자전적 삶에 관한 이야기를 담았다. 글쓰기에 관해 경험으로 터득한 많은 노하우와 작가로 살아간다는 것의 실체를 신랄하고 유머러스하게 들려준다. 미국에서 1994년 출간돼 창작 워크숍이나 학교 수업 교재로 널리 쓰여온 글쓰기 고전이다. 전 세계 16개국에 번역 출간됐다. 최재경 옮김. 웅진지식하우스. 360쪽. 1만4천800원. ◇ 동남아에서 그랩 독점할까? 눈앞에서 외면을 당하자 그랩도 역시 문제가 될 수 있다는 느낌이 강하게 들었습니다. 사실 우버를 집어삼키자 동남아시아 차량호출 시장을 양분해 온 그랩과 우버의 지역 서비스 통합에 지역 국가들이 잇따라 제동을 걸고 있기도 합니다. 사실상 독점 체제가 구축돼 요금 인상 등 부작용이 심각할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죠. 필리핀 공정경쟁 감독기구인 경쟁위원회(PCC)는 그랩에 우버의 동남아 사업 인수작업을 중단하라고 명령하고, 손 뗀다고 발표한 우버에 서비스를 계속하라고 명령했습니다. 싱가포르 경쟁위원회(CCS)도 그랩과 우버에 독자적으로 적용해온 서비스 요금 정책 등을 그대로 유지하라는 임시 조처를 내렸고, 베트남 산업무역부도 양사의 서비스 통합이 경쟁법에 저촉되는지 살피기 위해 그랩에 관련 서류 제출을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어찌 될지 모르겠지만, 독점은 좋아 보이지 않아 보입니다. 더욱이 몇 번 딱지를 맞아보니 그런 느낌이 더 강하게 듭니다. ‘근데 우리나라는 왜 택시만 독점하고 있는겨? 구시렁구시렁’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코오롱인더스트리는 베트남 빈증성에 연산 1만 6천800t 규모의 폴리에스터(PET) 타이어코드 생산공장을 준공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증설로 코오롱인더스트리는 기존 생산량 7만7천t에서 1만6천800t이 늘어나 총 9만3천800t의 생산 능력을 확보하게 됐다. 이는 전 세계 타이어코드 시장의 15%에 해당한다. 이번 공장은 베트남 호치민시에서 차량 기준 2시간 거리인 빈증성 바우방 산업단지(Bau Bang Industrial Park)에 입주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마이 훙 융 빈증 부성장 등 베트남 정부 고위관계자와 한국타이어·금호타이어·넥센타이어 등 고객사, 코오롱그룹 이웅열 회장 및 코오롱인더스트리 장희구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송고쿠웨이트 국제공항엔 ‘메르스 경고문’ 볼 수 없어현지 한국인 사회에선 단연 최대 관심사…경각심 커져 (쿠웨이트시티=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12일(현지시간) 새벽 여러 아시아 국가 사람이 뒤섞여 복잡한 쿠웨이트시티의 쿠웨이트 국제공항에서 한국인을 알아채는 일은 그리 어렵지 않았다. 마스크를 쓴 사람은 일단 ‘99%’ 한국인이라고 봐도 크게 틀리지 않았다. 마스크를 착용한 처음 보는 이에게 다가가 한국어로 “말씀 좀 묻겠다”고 했더니 “네”라는 한국어 답이 돌아왔다. 같은 회사 직원을 마중하러 나왔다는 이 한국인은 “메르스(중동 호흡기증후군) 감염 소식이 쿠웨이트의 한국 교민과 기업 주재원 사이에서 당연히 가장 큰 관심사”라며 “한국의 가족과 회사에서 수시로 전화가 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여기 외국인들은 그런 일이 있는지도 모르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우디를 비롯해 걸프 지역 이웃 국가 사람들이 수시로 오가는 쿠웨이트 국제공항 입국장엔 메르스의 징후인 체열을 감지하는 기계와 같은 장비는 볼 수 없었다. 또 입국하는 승객은 신체의 이상을 서면으로 문진하는 사전 입국절차를 거치지 않아도 입국장을 통과할 수 있었다. 심지어 ‘메르스 우려 지역’이라고 할 수 있는 걸프 지역 6개국 국적자는 무비자로 입국 심사대를 빠르게 통과했다. 입국자를 상대로 한 메르스에 대한 경고문이나 안내문은 찾아볼 수 없었다. 한국인 메르스 확진자는 이 공항을 통해 6일 귀국길에 올랐다. 쿠웨이트시티로 가기 위해 항공편을 환승했던 두바이국제공항 제3터미널에서도 메르스를 주의하라거나, 최근 발병했다는 소식을 공지한 안내문은 없었다. 쿠웨이트를 방문했던 한국인 1명이 8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은 문자 그대로 ‘남의 나라’ 얘기였다. 그도 그럴 것이 중동에서는 메르스가 이미 주의해야 할 전염병이라는 인식이 없을 정도로 사우디아라비아를 제외하면 사람들의 주목을 받지 못한다. 세계보건기구(WHO)의 자료를 보면 메르스의 진원지라고 할 수 있는 사우디는 올해 들어 108명(32명 사망)이 발생했을 뿐 걸프 지역을 중심으로 한 중동의 다른 지역에선 거의 보고되지 않았다. 오만과 아랍에미리트(UAE)에서 한 명씩 확진 판정됐을 뿐이다. 특히 쿠웨이트는 사우디는 물론 한국에서 메르스가 창궐했던 2015년에도 단 1건의 메르스 확진자가 나왔다. 그해 한국에서 확인된 메르스 감염자는 185명으로 사우디에 이어 전세계 두 번째로 많았다. 쿠웨이트 정부도 자국이 메르스 청정국가로 자부할 만큼 메르스에 민감한 편은 아니라는 게 현지 교민들의 전언이다. 입국장에서 만난 UAE 두바이에서 온 사예드(44) 씨는 “4∼5년 전엔 메르스가 큰 문제였지만 지금은 일상적인 감기 수준으로 여긴다”고 말했다. “쿠웨이트를 방문했던 한국인이 최근 메르스에 걸려 국가적으로 큰 이슈다”라고 했더니 “그건 들어보지 못했다. 중동 사람들은 면역이 생긴 것 같다”고 웃으면서 대답했다. 반면 현지 한국인끼리는 상당히 경각심이 높아진 분위기였다. 3년 전 전국민을 공포로 몰아넣었던 메르스 사태의 기억 탓이다. 한 현지 주재원은 “중동에서 메르스는 한국인만 두려워하는 질병”이라며 “메르스가 아니라 ‘코르스'(한국 호흡기 증후군)라는 농담을 할 정도다”라고 말했다. 두 정상은 올해 내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갖기로 하는 등 교류·협력 강화를 위한 여러 방안도 합의했다. ‘조건 마련’을 전제 조건으로 내걸었지만,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사업 우선 정상화를 추진키로 한 것도 눈에 띈다. 이대로 실천된다면 판문점 선언으로 복원된 남북관계가 한 단계 업그레이드되고 깊어질 것이다. 철도나 도로의 실질적 연결,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사업 재개 등이 실현되기 위해서는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해소되어야 하고, 그러기 위해서는 북한의 비핵화 문제가 진전되고 해결되어야 한다. 하지만 그 전이라도 남북이 제재 해제에 대비해 사전에 준비할 수 있는 것은 준비해 두는 것은 의미가 있다.”누각에 바람 가득” 唐詩 질문에 마오쩌둥 시 인용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 국방부 대변인은 30일 중국이 남중국해 주요 섬과 암초를 군사기지화하며 ‘항행의 자유’를 주장하는 미국과 대립하는 상황에 대해 “거센 풍랑을 만나도 정원을 한가히 거닐 듯 하겠다”고 표현했다. 중국 국방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우첸(吳謙)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미국 국방부 고위관리가 섬·암초 건설이 남중국해 항행의 자유에 영향을 준다며 비난하고, 미국 싱크탱크 토론에서 ‘항행의 자유 행동’을 계속 진행하라고 주장하는 등 최근 남중국해 상황이 ‘산에 비가 쏟아지려는지 누각에 바람이 가득하다'(山雨欲來風滿樓)는 당시(唐詩)를 떠올리게 한다”는 질문에 대해 마오쩌둥(毛澤東) 전 주석의 시를 인용해 이같이 답했다. 우 대변인은 “남중국해 섬들은 자고 이래로 중국 영토이고 이는 사실이며 남중국해 항행의 자유에 문제가 없는 것도 사실”이라며 “미국은 남중국해 문제에 대해 대대적으로 떠들며 항행의 자유의 죄를 중국에 덮어씌우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이 섬·암초 건설을 전개하는 주요 목적은 민사(民事) 수요에 복무하기 위한 것으로 정당하고 합리적이며, 중국이 섬에 필요한 방위시설을 설치하는 것은 주권국의 당연한 권리”라면서 “미 군용기가 중국 섬 부근에서 도발하는 데 대해 중국은 법규에 따라 경고했고 이 또한 정당하고 합리적”이라고 주장했다. 미국은 중국이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 대상인 스프래틀리 제도(중국명 난사군도, 필리핀명 칼라얀 군도), 파라셀 군도(중국명 시사군도, 베트남명 호앙사 군도) 등을 매립해 인공섬을 건설하고 무기를 배치한 것에 대해 국제법규에 부합하지 않는다며 남중국해 군사화 움직임을 비판했다. 한편 우 대변인은 중국과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의 합동 해상 군사훈련이 1단계로 지난 2~3일 싱가포르에서 모의 시뮬레이션으로 진행됐고, 2단계 실전훈련이 오는 10월 하순 중국 광둥(廣東)성 잔장(湛江)시와 바깥 바다에서 열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 실전훈련에 중국과 아세안 10개국이 참가해 해상 합동 수색구조작업을 중점적으로 훈련하며 대형(隊形) 이동·통신, 합동 수색·구조, 헬기 갑판 착륙 등이 훈련내용에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전주역사박물관은 전북박물관·미술관협의회와 공동으로 오는 송고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전주역사박물관은 전북박물관·미술관협의회와 공동으로 오는 송고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전주역사박물관은 전북박물관·미술관협의회와 공동으로 오는 송고 이에 Deloitte는 Jupiter Chain이 구상한 데이터 거래소 모델에 데이터법과 잠재적인 GDPR 고려 같은 관련 규정에 관한 자문을 제공할 예정이다. 기술 측면에서는 Jupiter Chain의 블록체인 구조, 설계 및 과정을 검토하게 된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추가로 고율 관세를 곧 부과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중국에서 미국에 고통을 주는 방식으로 반격해야 한다는 강경론이 대두하고 있다. 17일 차이신(財新)에 따르면 러우지웨이(樓繼偉)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외사위원회 주임(장관급)은 전날 발전고위층포럼 발표에서 공급사슬상의 핵심 중간재와 원자재, 부품 수출을 중단하는 방식으로 미국에 타격을 주는 방식을 선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러우 주임은 “이런 제품을 찾는 것은 어렵지 않다”며 “미국 정부가 관세 리스트에서 제외한 물건들, 미국 기업들이 전력을 다해 관세 대상에서 제외해달라고 호소하는 것들이 바로 그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이 핵심 중간재 등의 수출을 끊으면 미국이 대체재를 찾는 데까지 3∼5년이 걸릴 것이라고 예상하면서 “(미국이) 전쟁의 고통을 맛봐야 무역전쟁을 멈추려 할 것”이라고 말했다. 러우 주임은 이어 “전력을 다해 중국 경제를 억누르려는 것이 현 미국 정부의 정책”이라고 진단하면서 “일부 미국인들은 미국의 무역 적자가 커 (관세 보복용) 총알이 충분하다고 여기지만, 당신들의 총알이 곧 우리의 총알이 될 수도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중국은 그간 미국의 전방위적 압박에도 정면 승부로는 승산이 높지 않다고 봐 수세적 대응으로 일관하는 모습을 보였다. 10,000개가 넘는 조직들이 IELTS를 실제 생활에서 영어로 교육받고 이주하고 전문적으로 의사소통하는 데 안전하고, 타당하고, 믿을만한 지표로써 IELTS를 인정하고 있습니다. 실버펀 실버펀은 현재 전 세계의 중간 규모 시장, 복수의 자산을 대상으로 한 진정한 의미의 몇 안 되는 글로벌 투자 관리 기업 중 하나이다. 실버펀은 기관 투자자들과 전 세계 최대이며 가장 유능한 수십억 달러 규모의 단일 가족 사무소 65개 이상으로 구성된 글로벌 네트워크를 대리하여 투자하고 있다. 실버펀은 뉴욕, 암스테르담, 프랑크푸르트와 시드니에 있는 동사의 사무소를 통해 전 세계 중간 규모 기업의 프라이빗 에퀴티, 미국 상업용 부동산 프라이빗 차입, 직접 부동산과 전 세계 기업의 프라이빗 차입 시장에 직접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실버펀의 투자 전략은 긱긱의 투자 건에 대해 자격을 갖춘 현지 투자 파트너들과 협력한다는 동사의 전략을 통해 현지/시장 리스크 관리를 진행하는 동시에 전 세계적 차원에서 리스크를 조정한 매력적인 수익률을 추구함으로써 동사 포트폴리오 내 시스템적인 리스크의 절감을 목표로 하고 있다. 상세 정보는 www.silfern.com에서 입수할 수 있다.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인천지검 외사부(김도형 부장검사)는 19일 허위로 난민 신청을 도와주는 브로커를 근절하기 위해 인천출입국·외국인청과 함께 아카데미를 열었다. 이날 두 기관은 난민 브로커 수사 현황과 단속사례를 공유하고 난민 문제 해결 방안을 함께 모색했다. 난민 브로커는 주로 국내에 체류하는 외국인으로 신청자를 모집한 뒤 행정사나 변호사 사무장 등과 연계해 허위 난민신청 절차를 전문적으로 대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법무부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전국의 누적 난민 신청자 수는 3만2천733명이다. 2011년 처음 1천명을 넘은 이후 꾸준히 증가해 지난해 신청자 수는 9천942명에 달했다. 지난해 3월 인천출입국·외국인청이 난민심사 거점사무소로 지정된 이후 인천에서 접수되는 난민신청 건수도 크게 증가했다. 인천 난민신청자는 2015년 292명, 2016년 639명, 지난해 2천320명 등으로 해마다 늘다가 올해 8월말 현재까지 4천115명으로 급증했다. 이는 전국 난민신청자의 37%에 이르는 수준이다. 국제범죄 중점 검찰청인 인천지검은 향후에도 인천출입국·외국인청과 협력체제를 구축해 수사역량을 강화함으로써 갈수록 지능화하는 허위 난민신청에 엄정히 대처할 방침이다. 노정환 인천지검 2차장 검사는 “최근 난민 알선 브로커들은 모집책 외 (신청자의 과거 이력을 만드는) 스토리 메이커를 별도로 두는 등 점차 지능화·조직화하고 있다”며 “이에 대해 대응하기 위해서는 검찰과 출입국·외국인청이 유기적으로 협조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독극물 중독 증세로 입원했던 러시아의 반정부 성향 페미니즘 록그룹 ‘푸시 라이엇'(Pussy Riot) 남성 멤버 표트르 베르질로프(30)가 지난 14일(현지시간) 의식을 회복한 것으로 15일 알려졌다. ‘에호 모스크비’ 라디오 방송 등 러시아 현지 언론과 AFP 통신 등에 따르면 같은 푸시 라이엇 멤버로 베르질로프의 여자 친구인 베로니카 니쿨쉬나는 14일 저녁 반정부 성향 인터넷매체 메두자에 “페탸(표트르의 애칭)가 의식을 되찾았고 중환자실에서 나왔다”고 전했다. 니쿨쉬나는 그러나 “페탸가 여전히 환각과 섬망 증세를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베르질로프는 14일 낮까지 무의식 상태에서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아왔다. 니쿨쉬나는 베르질로프가 추가 치료를 위해 15일 독일 베를린으로 떠날 것이라고 소개했다. 푸시 라이엇의 남성 멤버인 베르질로프는 지난 11일 니쿨쉬나의 재판에 참석하고 난 뒤 심한 중독 증세를 보여 입원했다. 그의 발병 원인에 대한 공식 발표는 아직 나오지 않고 있지만 주변에선 그가 약물 과다 복용 증세를 보였다고 주장했다. 베르질로프의 가족들은 언론에 그가 어떤 약도 복용해온 바 없다고 밝혔다. 베르질로프는 지난 7월 15일 러시아 월드컵 프랑스-크로아티아 간 결승전에서 경찰 제복을 입고 경기장에 난입했던 4명 중 한 명이다. 이 소동으로 당시 경기는 1분간 중단됐고 베르질로프는 경기장에 난입한 다른 여성 멤버 3명과 함께 15일간 구류 처분을 받았다. 베르질로프는 2012년 모스크바의 한 성당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당시 대통령 후보의 3기 집권에 반대하는 시위성 공연으로 징역 2년형을 선고받은 푸시 라이엇 멤버인 나데즈다 톨로콘니코바의 남편이기도 하다. 반정부 성향 록 그룹 멤버 중독 사건은 지난 3월 러시아 출신의 이중 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 부녀가 영국에서 군사용 신경작용제인 ‘노비촉’에 중독돼 발견된 사건으로 국제적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터져 주목받고 있다.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우리 정부의 불허 방침에도 7일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에서 ‘6·15민족공동위원회 남·북·해외 위원장 회의’가 개최됐다. 남측에서 이창복 상임대표를 비롯한 10명, 북측에서 박명철 위원장 등 6명, 미국·일본·중국 등 해외측에서 손형근 위원장 등 6명이 참석했다. 회의에서 6·15 남·북·해외 위원장들은 올해 10주년이 된 10·4 남북정상선언 기념행사, 6·15와 광복절 공동행사, 남북 노동자 통일 축구대회 개최 등 남북 민간교류 활성화 방안을 주요 안건으로 다룰 것으로 알려졌다. 또 내년 강원도 평창에서의 동계올림픽 남북공동응원에 관해서도 논의할 예정으로 전해졌다. 앞서 6·15 남측위원회는 지난달 26일 통일부에 제3국에서의 대북접촉을 신청했으나, 정부는 북한의 핵실험을 포함한 엄중한 도발위협 등을 들어 허용하지 않았다. 이승환 남측위 대변인은 “지난 9년간 남북간 최소한의 소통조차 가로막힌 단절 상태를 더는 지속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민간 차원에서라도 접촉과 교류를 유지해야 한다는 취지로 위원장 회의를 열게 됐다”고 밝혔다. 남측위는 “정부의 대북제재 기조를 변경하라고 요구하는 것이 아니며 부분적인 민간 교류 허용을 촉구한다”며 “정부는 민간의 자율성과 독자성을 존중하고 소통과 대화 속에 북핵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인간띠 만들어 질서유지 연습까지…BTS 멤버는 안전 우려해 다른 통로 이용(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3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LAX) 톰 브래들리 국제선 터미널. LAX의 전체 8개 터미널 중 국제선 승객이 나오는 입국장이자 ‘터미널 B’로 불리는 이곳에 검은 옷을 입은 소녀들이 삼삼오오 모여들었다. ‘아미(ARMY)’ 프로텍션 가드 LA 자원봉사자들. LA 지역 방탄소년단(BTS) 팬클럽의 열성 회원들이라고 한다. 오렌지카운티에서 왔다는 에바(17)는 “5일과 8일 티켓을 사는 데 성공했다”면서 ‘꺅’하고 소리를 질렀다. About Leica Biosystems Leica Biosystems is a global leader in cancer diagnostics with the most comprehensive portfolio from biopsy to diagnosis. We are committed to delivering Accuracy, Quality and Workflow Efficiencies to help advance diagnostic confidence. 이러한 역사적 배경을 가진 해안가에 대명항과 문수산성 남문 사이 16.6㎞ 구간에 평화누리길이 조성돼 있다. 일단 철책선이 약간의 긴장을 불러일으키지만 ‘강변 트레킹’이라 불릴 정도로 강과 산이 잘 어우러진 아름다운 길이다. 길 한가운데쯤 덕포진이 자리 잡고 있는데, 도보여행 길 가운데 가장 아름다운 풍경을 선사한다.아시아 5개국서 25명 참여…경기도미술관서 11월 25일까지 (안산=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경기도미술관에서 오는 20일부터 11월 25일까지 ‘코리아 디아스포라 전시’가 열린다. “뉴 코리아 시네마 주도할 신인 감독들의 활약 기대””남북한 복원 고전 영화 전 세계인들에게 보여주고 싶어” 올들어 필리핀에 상륙했던 태풍 가운데 가장 강력했던 망쿳의 위력에 주민들은 공포에 사로잡힌 채 하루를 보냈다. 루손섬 주민인 사킹(64) 씨는 AFP통신에 “세상의 종말을 느꼈다. 이번 태풍은 라윈 보다도 강력했다. 좀체 잠을 이룰 수가 없었다”고 태풍을 위력을 설명했다. 라윈은 2016년 필리핀에 상륙해 19명의 사망자를 비롯해 엄청난 피해를 냈던 초강력 태풍이다. 농부 매리 앤 바릴은 “가난한 농부인 우리에게 또 시련이 닥쳤다. 희망을 잃었다”고 한탄했다. 당국은 그동안 통신과 전력 두절로 연락이 닿지 않던 지역의 상황이 알려지면 태풍 피해 규모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태풍이 물러갔지만 폭우는 계속될 것으로 당국은 예상한다. 필리핀 기상청 예보관인 아리엘 로하스는 “태풍이 필리핀을 지나갔지만, 폭우가 계속 내릴 것으로 보인다. 이로 인해 월요일까지는 홍수와 산사태 피해가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동남아시아 최대 경제국인 인도네시아에서 내년 총·대선을 앞두고 ‘경제민족주의’가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1997년 아시아 외환위기 이후 최악 수준으로 떨어진 통화가치와 금융위기 발생 우려도 이러한 분위기를 부추기는 배경으로 꼽힌다. 18일 자카르타 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경제민족주의는 내년 4월 1일 치러질 차기 총선과 대선의 최대 화두 중 하나가 됐다. 재선을 노리는 조코 위도도(일명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지난달 10일 대선후보로 등록하면서 외국 기업이 차지했던 천연자원을 되찾아 온 것을 자신의 주요 성과로 내세웠다. 2014년 취임한 조코위 대통령은 개혁·개방적 이미지와 달리 전임자인 수실로 밤방 유도요노 전 대통령의 자원 민족주의 정책을 그대로 이어왔다. 그의 재임 기간 인도네시아 정부는 미국 광산업체 프리포트-맥모란으로부터 세계 최대 규모 금·구리 광맥인 파푸아 그래스버그 광산의 지분을 인수해 경영권을 넘겨받았다. 인도네시아 최대 석유·천연가스전인 로칸 블록을 운영하던 다국적 에너지 업체 셰브런도 2021년 만료되는 생산물분배계약(PSC) 연장에 실패해 관련 자산을 인도네시아 국영 석유 기업에 매각할 상황이 됐다.

(도쿄 2018년 8월 30일 AsiaNet=연합뉴스) 닛스이제약(Nissui Pharmaceutical Co., Ltd.)이 새로운 개발 영역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의 일환으로, 2018년 8월부터 구체적인 해외 고객을 위해 아마존 웹 서비스(Amazon Web Service, AWS) 클라우드 서비스와 인공 지능(AI) 기술을 이용해서 “박테리아 계수 솔루션 CompactDry(TM)용 단순 배양기”에서 배양된 집락을 계수하기 위한 시운전을 실시 중이다. “CompactDry(TM)”는 식품의 품질 검사와 제조 시설의 위생 관리에 사용되는 주요 검사 시약이다. 포병사격훈련 및 연대급 이상 야외기동훈련을 중지와 비무장지대( 송고금강산관광 정상화·동해선 철도 연결…지역 경제 발전 ‘지렛대’포사격 중단·역사유적 공동조사·전사자 유해공동발굴 ‘환영’ (고성·철원=연합뉴스) 이종건 임보연 양지웅 기자 = 19일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동해선 철도 연내 착공, 금강산관광 재개 등 경제협력을 담은 내용이 발표되자 강원 접경지역 주민들은 기대감을 숨기지 못했다. 남북경제협력의 동력은 지역 경제 발전과 직결되기 때문이다. 이날 남북 정상은 금강산관광 사업 정상화, 동해관광공동특구 조성,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연결 등 경제협력을 위한 조치에 합의했다. 그동안 금강산관광 중단과 각종 군사시설로 인한 개발 제한 등으로 불편을 겪어온 고성, 철원 등 강원 접경지 주민들은 이 같은 합의 내용을 크게 반기는 모습이다. 고성지역 주민들은 금강산관광이 조만간 재개될 수도 있지 않겠느냐는 기대감을 나타냈다. 주민들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라는 단서가 붙기는 했지만, 금강산관광이 선언문에 언급된 것만으로도 큰 성과라며 환영하고 있다. 또 “공동선언에서 금강산관광 재개가 구체적으로 언급된 만큼 ‘조건’, 즉 유엔의 대북제재 해제 등이 해제되면 금강산관광은 언제라도 재개될 수 있는 것 아니냐”며 “그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고 입을 모았다. 주민 김모(55·거진읍)씨는 “북핵 문제 등이 잘 해결된다면 유엔의 대북제재도 변화가 있지 않겠느냐”며 “금강산관광 재개는 결국 시간문제가 아니겠냐”고 말했다. 이경일 고성군수도 “공동선언에 금강산관광이 포함된 데 대해 전적으로 환영한다”며 “금강산 관광중단으로 인한 고성군의 경제적 피해가 엄청난 만큼 조건이 하루빨리 성숙해 관광이 재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페라리는 이날 열성 고객과 수집가들을 상대로 신형 모델 ‘몬차'( 송고카밀레리 신임 CEO “2022년 말에는 SUV도 첫선”(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배출 가스 규제에 직면한 전 세계 자동차업계가 친환경 자동차 개발에 속속 나서고 있는 가운데 이탈리아의 럭셔리 스포츠카 업체 페라리도 2022년까지 차종의 대부분을 하이브리드카로 채울 것이라고 선언했다. 뉴스통신 ANSA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루이스 카밀레리 신임 페라리 최고경영자(CEO)는 18일(현지시간) 페라리 본사가 있는 마라넬로에서 향후 5년을 겨냥한 사업 계획을 발표하면서 이 같은 구상을 밝혔다. 지난 7월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세르지오 마르키온네의 뒤를 이어 페라리의 새 수장을 맡은 카밀레리 CEO는 “2022년까지 15종의 신형 모델을 개발할 것”이라면서, 전체 차종의 약 60%는 석유와 전기 모두를 동력으로 하는 하이브리드 차량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료 소비량이 많은 고성능 최고급 차를 생산하는 페라리는 지난 몇 년간 하이브리드 차량은 숫자가 극히 제한된 한정판으로만 선보여왔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지난 1월 런던 시내의 한 호텔에서 숨진 채 발견된 아일랜드 록밴드 크랜베리스(Cranberries)의 리드 싱어 돌로레스 오리어던(46)의 사인은 익사로 결론났다. 6일(현지시간) AP 통신에 따르면 이날 웨스트민스터 검시관 법원에서 열린 심리에서 검시관 셜리 레드클리프는 오리어던이 술에 취한 상태에서 욕조에 빠져 죽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오리어던의 호텔 방에서는 5병의 미니어처 술과 한 병의 샴페인이 발견됐으며, 독극물 테스트 결과 혈중알코올농도는 운전면허 취소 기준의 4배로 나타났다. 레드클리프는 “사고사 이외의 가능성을 뒷받침할만한 증거는 없다”고 말했다. 오리어던은 별도 편지나 메모를 남기지 않았고, 자해의 흔적도 발견되지 않았다. 앞서 오리어던은 지난 1월 15일 레코딩 작업을 위해 머물던 런던 파크 레인의 한 호텔에서 숨진 채 발견돼 음악계와 아일랜드의 팬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당시 그녀의 사망 소식이 전해지자 레오 바라드카르 아일랜드 총리는 “1990년대 아일랜드에서 자란 이에게 오리어던은 우리 세대의 목소리였다”고 말했다.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방북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평양 백화원 영빈관 앞 정원에 부인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기념식수 행사를 갖고 한국에서 가져간 모감주나무를 심으며 한 말이다. 북측에서는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식물에 대한 지식이 깊은 것으로 알려진 문 대통령은 “기념식수를 할 나무는 모감주나무다. 꽃이 황금색이고, 나무 말은 ‘번영’이다”라며 “옛날에는 이 열매를 가지고 절에서 쓰는 염주를 만들었다고 해서 염주나무라고도 부르기도 했다”고 소개했다.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 차량공유 서비스 업체로 자율주행 자동차 사업에 주력 중인 우버가 캐나다 토론토의 관련 연구소를 확대, 엔지니어링 분야 전담 연구소를 신설하기 위해 2억 캐나다달러( 약 1천723억원)를 새로 투입할 방침이다. 우버의 다라 코스로샤히 최고경영자(CEO)는 13일(현지시간) 토론토의 자사 연구소인 첨단테크놀로지그룹(ATG)을 방문, 향후 5년 간 집중 투자를 통해 이 연구소를 자율주행 자동차 연구의 허브로 육성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토론토의 ATG는 미국 피츠버그, 샌프란시스코, 피닉스 연구소와 함께 자율주행 자동차 사업을 위해 우버가 운영 중인 4대 핵심 연구소 중 하나이다. 코스로샤히 CEO는 현재 200명 수준인 ATG의 연구인력을 500명 선으로 증원할 것이라며 “연구인력 규모가 이 수준으로 커지면 이는 외곽 위성 기구 지위에 머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자율주행 분야에서 우리가 하는 작업은 회사 미래의 근본적인 토대”라며 “앞으로 수송 분야 전반으로까지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우버의 토론토 연구소 투자 계획은 지난 3월 미국 애리조나에서 자율주행 시험 중 사망 사고가 발생하고 각지에서 운전기사 비행이 잇따르는가 하면 최근 사내 조직문화를 둘러싼 논란이 이는 등 위기감이 고조돼 왔다는 점에서 주목된다고 현지 언론은 분석했다. ATG의 라쿠엘 어터선 수석 연구원은 “우리 연구팀이 시스템 운영 뿐 아니라 새로운 능력을 창조해 내는 인공지능(AI) 기술을 개발하는 데 진척을 이루어 왔다”며 이를 바탕으로 우버의 자율주행차가 더 멀리 보고, 더 정확하게 식별하며, 더 빨리 반응하게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한 전문가는 코스로샤히 CEO가 지난달 새로 취임한 이후 수익이 불투명한 자율주행차 사업을 폐기할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다며 그러나 토론토 ATG의 연구 수준과 실적을 확인한 후 생각을 바꾸기로 확신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남북 정상은 남북관계 개선과 관련해서도 “교류와 협력을 더욱 증대시키고, 민족 경제를 균형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실질적인 대책들을 강구해나가기로 했다”라는 내용을 선언문에 담았다. 군사긴장 완화에 대해선 “한반도 전 지역에서의 실질적인 전쟁위험 제거와 근본적인 적대관계 해소를 이어나가기로 했다”고 했고, 함께 채택된 ‘군사분야 합의서’를 통해 어떠한 경우에도 무력을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두 정상은 이번 선언을 통해 실질적 종전을 선언했다”라고까지 의미를 부여했다. 남북은 선언문 마지막 항목인 6번에선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가까운 시일 내로 서울을 방문하기로 했다”라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가까운 시일 안은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올해 안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답방이 이뤄지면 분단 후 북한 최고지도자로선 처음으로 한국 땅을 밟는 것이다. 문 대통령으로선 ‘9월 남북정상회담→북미정상회담→연내 종전선언’으로 이어지는 비핵화 로드맵에 4차 남북정상회담이라는 이벤트가 더해진 셈이다. 일각에선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에서 남·북·미 정상회담이나 종전선언이 성사될 수 있으리라는 관측도 나오지만, 윤 수석은 브리핑에서 “아무것도 정해지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알리 아크바르 살레히 이란 원자력청장은 송고 김 위원장의 이런 결단과 노력은 어렵게 성사된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의 외교적 성과를 살릴 뿐 아니라 북미관계를 개선하지 않고서는 남북 및 북중 관계의 진전도, 외부의 지원과 외자 유치 등을 통해 경제성장을 이루려는 국정목표의 실현도 어렵다는 점은 인식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김정은 위원장은 올들어 한반도 평화를 위한 대장정에 나서면서 4월 노동당 제7기 3차 전원회의에서 ‘핵·경제병진’ 노선을 포기하고 경제성장을 위한 ‘경제건설총력집중’이라는 국정목표를 공표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모든 공장·기업소들에서 생산 정상화의 동음이 세차게 울리게 하고 전야마다 풍요한 가을을 마련하여 온 나라에 인민들의 웃음소리가 높이 울려 퍼지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북미 간 협상이 삐걱거리며 좀처럼 출구를 마련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미국의 대북제재 수위는 갈수록 높아지고 있고 북중 및 남북 협력을 경제성장의 동력으로 삼으려는 목표 실현도 갈수록 어려운 상황이다. 비핵화 실현을 통해 북미관계가 해소되지 않고서는 자신이 꿈꾸는 인민의 행복한 삶의 실현이 불가능하다는 인식은 김정은 위원장의 조심스러운 비핵화 조치로, 비핵화 의지 과시로 이어지는 셈이다.▲ 수원전적(19일) S K 542 412 000 – 18 k t 401 110 010 – 8 △ 승리투수 = 박종훈(13승 7패) △ 패전투수 = 김민(2승 2패) △ 홈런 = 한동민 33, 34호(1회1점, 3회2점) 로맥 39호(1회1점) 최정 32호(2회4점) 김성현 4호(4회4점) 김강민 11호(6회2점·이상 SK) 로하스 38호(1회3점) 황재균 22, 23호(1회1점, 5회1점) 윤석민 18호(8회1점·이상 kt) (서울=연합뉴스) 송고▲ 수원전적(19일) S K 542 412 000 – 18 k t 401 110 010 – 8 △ 승리투수 = 박종훈(13승 7패) △ 패전투수 = 김민(2승 2패) △ 홈런 = 한동민 33, 34호(1회1점, 3회2점) 로맥 39호(1회1점) 최정 32호(2회4점) 김성현 4호(4회4점) 김강민 11호(6회2점·이상 SK) 로하스 38호(1회3점) 황재균 22, 23호(1회1점, 5회1점) 윤석민 18호(8회1점·이상 kt) (서울=연합뉴스) 송고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의 의약품 전문 제조사 ‘킹 바이오'(King Bio Inc.)가 방대한 종류의 어린이 약을 긴급 회수하기 시작했다. 천연재료로 만든 동종요법 약물을 생산·판매하는 제약사 ‘킹 바이오’는 23일, “미생물 오염 우려가 제기된 어린이 약 32종에 대해 리콜 결정을 내렸다”며 “해당 제품 복용시 생명에 위협이 될 만한 감염을 초래할 수 있다”고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노스캐롤라이나 주 애쉬빌에 본사를 둔 ‘킹 바이오’는 “미생물 오염 테스트 결과, 일부 제품에서 양성 반응이 확인됐다”며 “비율은 높지 않으나 소비자들의 주의를 환기하기 위해 리콜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리콜 대상 제품은 작년 8월 1일부터 금년 4월 사이 생산돼 지난달까지 유통된 어린이 전용 약품으로, 대부분 60㎖들이 용기에 들어있고, 포장에 ‘닥터 킹스 바이 킹 바이오'(Dr.King’s by King Bio·DK)라고 표기돼있다. 주의력 및 학습능력 개선제(DK Attention & Learning Enh), 수두 치료제(Chicken Pox Symptom Relief), 식욕증진제(Children’s Appetite Enhance), 기침 완화제(Children’s Cough Relief), 해열제(Children’s Fever Reliever), 코피 지혈제(DK Nosebleed Relief), 수면보조제(Kids Sleep Aid), 스트레스 및 불안 완화제(Kids Stress & Anxiety) 등이 포함된다. 자세한 리콜 대상 명단은 미 식품의약국(FDA)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킹 바이오 측은 “이번 리콜 사태와 관련한 환자 발생 보고는 아직 없다”면서 “이메일을 통해 소비자와 배급처에 리콜 사실을 알리고 있고, 소비자가 적접 제약사에 연락해 제품을 환불받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우리 사회에서는 표피적 공정분배도 제대로 안 되는 경우가 있는데, 이에 대한 개선에도 나서야 한다. 예를 들어 재벌 3∼4세가 부당한 일감 몰아주기나 불법적 탈세 등으로 경영권을 승계하는 일이 있다. 맡은 업무는 비슷한데, 정규직이라는 이유로 비정규직보다 임금을 더 많이 받는 사업장도 적지 않다. 국회의원이 특수활동비 명목으로 국민의 세금을 마구 쓰기도 한다. 젊은 나이에 고시에 패스했다는 이유로 내내 권력을 누리더니 퇴직 무렵에 낙하산을 타고 공기업 CEO로 내려오는 일도 흔하다. 정치권 주변을 맴돌다 집권에 기여했다면서 민간업체의 한 자리를 탐내고 이를 도와주는 권력자들도 있다. 송고권력·부·명예의 공정분배 이뤄져야 사회는 진보한다(서울=연합뉴스) 윤근영 논설위원= 개그맨 강호동 씨가 서울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에 있는 빌딩을 141억 원에 샀다고 한다. 최근에 관심을 끌었던 연예계 뉴스였다. 인터넷 댓글은 각양각색이었다. 씨름선수로서 최정상에 올랐고, 연예인으로서도 성공했으니 이 정도 재력은 당연하다는 반응도 있었다. 하지만 ‘3대가 끄떡없겠다’ ‘대대손손 누려라’ ‘세금 똑바로 내라’ 등 어깃장 성격의 댓글도 적지 않았다. — 난민신청자들이 겪는 어려움은. ▲ 우선 난민 업무를 담당하는 공무원이 턱없이 부족해서 심사가 오래 걸린다. 난민 심사관 1명이 연간 300건의 신청서를 처리해야 한다. 1차 심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평균 7개월이 걸린다. 1차 심사에서 인정을 받지 못하면 이의신청을 통해 2차 심사를 받고 이마저 통과를 못 하면 소송을 진행할 수 있다. 이 절차를 거쳐 최종 결과가 나오려면 2~5년이 걸린다. 통역도 큰 문제다. 잘못 통역을 해서 심사를 통과하지 못하고 소송으로 이어진 사례가 종종 있다. 난민 신청을 할 때 제대로 안내받지 못하고 신청과정에서 자신들의 권리에 대해서도 고지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난민 증명 책임이 신청자 자신에게 있고 우리나라에서 유독 높은 수준의 입증을 요구하는 것도 난민신청자들이 힘들어 하는 부분이다. 난민신청자들이 고국에서 박해를 받았다는 증거를 가져오기란 쉽지 않다. 서방국가에서는 입증 서류가 없더라도 난민신청자의 진술에 일관성과 진실성이 있으면 난민으로 인정한다. 생계는 난민신청자들에게 가장 큰 고통이다. 작년의 경우 생계비를 지원받은 난민신청자는 436명으로 생계비 지급 대상자(1만3천294명)의 3.2%에 불과했다. 난민 신청과정의 짧은 체류 허가 기간으로는 일자리 구하기도 쉽지 않은 형편이다.(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미국 실리콘밸리 갑부들이 ‘최후의 날’에 대비해 뉴질랜드에 35개의 지하 벙커를 짓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지만, 그 실체는 좀처럼 드러나지 않고 있다고 뉴질랜드 언론이 15일 보도했다. 뉴질랜드 뉴스 사이트 스터프는 외국 언론 보도를 인용해 미국에 본사를 둔 라이징S사가 최근 몇 달 동안 지하 벙커들을 제작한 뒤 뉴질랜드로 보내 지하에 묻고 있다며 총 가격은 1천210만 뉴질랜드 달러(약 89억 원)라고 소개했다. 이 회사가 만든 최고급 모델은 체육관, 사우나, 수영장, 온탕, 당구대가 갖춰진 게임 룸, 볼링장, 미디어 룸 등이 갖추어져 있으며 미화 3만9천 달러인 염가 벙커는 2층 침대, 기본적인 공기여과장치, 부엌 시설 등이 갖춰져 있다.

해군작전사령부는 이날 오후 2시에 부대 부두에서 소양함 취역식을 개최한다고 이날 밝혔다. 군수지원함은 운항 중인 함정에 탄약, 화물, 유류 등을 해상에서 공급하는 군함이다. 현대중공업이 건조해 2016년 11월 29일에 진수한 소양함은 140여 명의 승조원이 운용한다. 길이 190m, 너비 25m 크기에 최대 속력은 24노트(약 44km/h)로 연료유, 탄약, 주·부식 등 보급물자 1만1천50t을 적재할 수 있다. 소양함의 보급물자 적재능력은 천지함, 대청함, 화천함 등 기존 군수지원함의 2.3배에 달한다. 헬기를 이용한 보급도 할 수 있도록 비행갑판과 헬기 격납고를 갖췄다.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 공화당 내 대북 강경파 중진인 린지 그레이엄(사우스캐롤라이나) 상원의원은 송고우라늄 농축·핵기술 자료 상세 보고 의무 미이행 시사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알리 아크바르 살레히 이란 원자력청장은 송고 옛 시에도 이곳의 아름다운 풍광을 노래한 부분이 나온다. 구한말 종2품에 오른 추파 오기영이 고향인 철마에 금의환향하면서 지금의 회동수원지에서 철마까지의 계곡을 노래한 ‘장전구곡가’다. 송나라 주자의 유명한 무이구곡가를 본떠 지은 이 시는 오륜대에서 홍류동천까지 아름다운 골짜기 풍광을 담고 있다. 오륜대 인근 부엉산 정상에 오르면 인근 산봉우리와 절벽들이 어우러져 감탄을 자아내게 한다. 상현마을과 오륜본동 건너편으로 보이는 해발 361m의 아홉산은 13만 평 규모의 사유림이 잘 보존돼 있다. 아홉산은 남면 문 씨 집안에서 9대에 걸쳐 사유지로 관리해오다가 지난해 처음 외부에 개방했다. 대나무, 금강소나무, 참나무, 편백, 삼나무 등이 조화를 이룬 아홉산 숲에서 ‘협녀’, ‘군도’, ‘대호’ 등 영화가 촬영됐다. 회동수원지는 상수원을 확보하려고 일제강점기인 1940년 5월 처음 댐 공사가 시작돼 1946년 완공됐다. 아다지 후보는 “룰라는 브라질 역사상 가장 위대한 대통령 가운데 한 명이었다”면서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국정 자문과 같은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다지 후보는 자신이 집권하면 룰라 전 대통령 사면을 추진할 것이라는 소문을 부인했다. 그는 “룰라 전 대통령은 사면이 아니라 재판을 통해 무죄를 선고받고 풀려나기를 바라고 있다”면서 “대선에서 승리해도 룰라 전 대통령을 사면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정치권에서는 지지율 상승세를 타고 있는 아다지 후보가 집권하면 룰라 사면을 추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평양 화장품 공장 “세계 유명 브랜드 능가하는 품질 갖춰”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북한이 평양 남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최근 화장품 공장을 중국 매체에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북한이 화장품 공장을 외국 언론에 보여준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 남북, 북중간 경제협력을 염두에 두고 북한의 경제건설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18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영문 자매지 글로벌타임스는 외국 매체로는 최초로 지난 8일 평양 화장품 공장을 방문해 제조 시설과 상품, 판매 현황 등을 참관했다. 이 화장품 공장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15년과 2017년에 방문했을 정도로 북한 당국이 역점을 기울이는 제조업 시설이다. 글로벌타임스는 이 화장품 공장은 북한의 유명 브랜드 ‘은하수’를 생산하고 있으며 공장 내부는 조용하고 깔끔했으며 화학제품의 냄새가 전혀 나지 않을 정도로 관리가 잘 되고 있다고 전했다. 모든 공정은 자동화돼있으며 오염 방지를 위해 외부와 격리된 채 화장품이 생산되고 있었다. 이 공장에는 자사 제품인 ‘은하수’와 외국 유명 브랜드인 ‘시세이도’와 ‘샤넬’ 등의 품질을 비교하는 영상이 소개되는 등 북한 화장품의 우수성을 과시했다. 리선희 평양 화장품 공장 제조 책임자는 “세계 유명 브랜드 138종의 화장품을 정밀 분석해 화장품을 개발했다”면서 “우리 제품은 영양 성분 면에서는 세계 유명 브랜드를 따라잡았거나 능가했다”고 자신했다. 이 화장품 공장의 전시관에는 러시아, 이란, 호주 등 수출 대상국이 표시돼있는 등 수출도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리선희 책임자는 구체적인 수출 주문 명세를 공개하지 않으면서 “이달에 러시아에서 주문을 받아 생산 공정이 바쁘게 돌아가고 있다”고 말했다.유럽의회, 법안 통과…”범죄활동 관련 의심되면 압류도 허용”EU이사회 승인 후 발효…현금 휴대 조항은 발효일 30개월 후 시행(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앞으로 유럽연합(EU) 28개 회원국에 입국하거나 출국할 때 현금뿐만 아니라 금, 선불카드 금액을 합쳐서 1만 유로(약 1천300만 원)를 넘을 경우 세관에 신고해야 한다. 18일 유럽의회에 따르면 의회는 지난 12일 본회의에서 이와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현금유통에 관한 새 법안에 대해 표결을 해 찬성 625표, 반대 39표, 기권 34표로 가결 처리했다고 밝혔다. EU는 그동안 현금 1만 유로가 넘을 경우 의무적으로 신고하도록 하고 이를 위반할 경우 처벌했으나 현금에 대한 개념 범위를 넓혀 금과 선불카드도 신고대상 범위에 포함하기로 했다. 유럽의회는 이미 EU 이사회와 협상을 통해 이 같은 내용에 대해 합의한 바 있어 이사회의 공식적인 승인만 내려지면 이 법안은 발효되며, EU 입·출국자 현금 휴대에 관한 조항은 법 발효일부터 30개월 후에 시행된다.

▲ 박종자씨 별세, 윤문조(경북 고령부군수)씨 모친상 = 16일 오후 6시,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장례식장 특1실, 발인 18일 오전 8시. ☎ 053-650-4444 (대구=연합뉴스) 송고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남북한이 19일 ‘군사 분야 합의서’를 통해 어떠한 경우에도 무력을 사용하지 않기로 함에 따라 이 합의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곳 중 하나는 최북단 서해5도가 될 전망이다. 과거 연평도 포격 등 각종 도발이 벌어진 서해5도 지역 어민들은 이번 남북 합의가 제대로 지켜지면 더는 불안에 떨면서 조업을 하지 않아도 된다며 반색했다. 송영무 국방장관과 노광철 북한 인민무력상은 이날 백화원 영빈관에서 ‘판문점선언(4·27 남북정상회담 합의) 이행을 위한 군사 분야 합의서’에 각각 서명하고 합의서를 교환했다. 남북이 이번에 채택한 군사 분야 합의서를 보면 해상에서는 서해 남측 덕적도 이북으로부터 북측 초도 이남까지의 수역, 동해 남측 속초 이북으로부터 북측 통천 이남까지의 수역에서 포사격과 해상 기동훈련을 중지하기로 했다. 또 해안포와 함포의 포구·포신에 덮개를 설치하고 포문 폐쇄 조치도 하기로 합의했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 파리시(市)의 2인자가 안 이달고 시장과 전기차·자전거 공유시스템, 대중교통 전면무료화 추진 등 주요 정책노선을 놓고 갈등하다 전격 사퇴했다. 브뤼노 쥘리아르 파리시 수석부시장은 17일자(현지시간) 일간 르 몽드와 인터뷰에서 이달고 시장과 주요 정책들을 놓고 이견이 심각해 수석부시장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쥘리아르 부시장은 파리시의 2인자로 사회당 출신의 안 이달고 시장을 보좌해 파리시의 정책 전반을 총괄해왔다. 그는 “행정의 방법과 지향점에서 이견이 심각했다. 상호보완적이던 (이달고 시장과의) 관계가 양립 불가능한 수준으로 악화됐다”며 실망감을 토로했다. 특히, 파리의 전기차 공유시스템인 ‘오토리브'(Autolib)와 공유 자전거 ‘벨리브'(Velib)의 실패와 관련해 이달고 시장에 대한 깊은 불신을 드러냈다. 송고질본, 응급실 차량사고 환자 분석…입원율도 미착용자가 높아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차 사고 환자가 평소보다 많이 발생하는 명절 연휴에는 안전벨트 착용에 특히 신경을 써야 한다. 응급실 환자를 분석한 결과 안전벨트를 매지 않은 상태에서 사고를 당하면 사망률이 3∼4배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IT/과학 본문배너 19일 질병관리본부가 전국 23개 응급실이 참여하고 있는 응급실 손상환자 심층조사를 바탕으로 최근 5년(2013∼2017년) 차 사고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기간 차 사고로 인한 내원 환자 10만9천76명 중 16.2%(1만7천656명)가 입원하고, 1%(1천111명)는 사망했다. 추석과 설 연휴, 여름 휴가 기간에는 하루 평균 67명의 차 사고 환자가 응급실로 왔다. 평상시 하루 환자 59명보다 많은 인원이다. 환자의 안전벨트 착용률은 57.5%였고 미착용률은 26.5%였다. 나머지 16%는 안전벨트 착용 여부를 확인할 수 없었다. 안전벨트는 환자의 사망률에 큰 영향을 미쳤다. 일반도로에서 착용자와 미착용자의 사망률은 각각 0.5%, 1.4%로 3배 차이가 났고, 고속도로에서는 각각 0.7%, 2.9%로 4배 차이를 보였다. 환자 입원율도 안전벨트 착용자 14.5%, 미착용자 17.5%로 차이가 났다. 안전벨트를 매지 않으면 의료비 부담도 더 커지는 것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차량 이동 시에는 운전자석과 조수석뿐만 아니라 뒷좌석에서도 안전벨트를 반드시 착용하고 안전운전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방송인 노홍철(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방송인 노홍철( 송고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 하원(국민의회)의 새 의장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최측근인 리샤르 페랑( 형제복지원 사건의 진상규명과 피해자 지원을 위한 특별법은 19대 국회에서 발의됐지만 통과하지 못해 자동폐기됐다. 20대 국회 들어 진선미 더불어민주당이 다시 발의해 현재 심의를 기다리는 중이며, 사건 피해자들 역시 국회 앞에서 300일 넘게 천막 농성을 벌이며 법안 통과를 촉구하고 있다. 검찰개혁위의 비상상고 권고가 1980년대 최악의 인권유린 사건 피해자들의 한을 풀어주기 위한 향후 절차에 촉매제 역할을 해주길 기대하다. 검찰 또한 철저한 재수사를 통해 사건 진상을 규명해 피해자와 유족들이 정부와 형제복지원에 합당한 책임을 물을 수 있도록 지원하기 바란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이어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을 계기로 한반도 안보 환경이 화해 무드로 급변할 조짐을 보이자 군이 그간 설계해 놓은 군사력 건설 방향을 고칠지, 아니면 그대로 밀고 나갈지 고민에 빠졌다. 특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통해 ‘완전한 비핵화’라는 대타협을 이룰 경우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 대응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 우리 군의 ‘3축체계’의 대폭 수정이 불가피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국방부가 애초 완성된 ‘국방개혁2.0안’을 11일 청와대에 보고해 재가를 받을 계획이었으나, 토론식의 보고로 방향을 튼 것도 이런 고민이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변화 조짐이 있는 남북관계를 반영해 국방부가 수립한 개혁안이 수정될 여지를 고려한 것이다. ‘국방개혁2.0안’에 포함된 ‘공세적 작전개념 수립’을 비롯한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KAMD)·킬체인(Kill Chain)·대량응징보복(KMPR)을 통틀어 지칭하는 ‘3축체계’ 또는 ‘3K체계’ 분야에서 토론이 집중될 전망이다. 공세적 작전개념 수립이나 3축체계 모두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을 외국인출장만남 겨냥한 우리 군의 새로운 군사력 건설 방향이었다. 송영무 국방장관이 부임 직후 들고나온 공세적 작전개념은 유사시 최단 시간 내 최소 희생으로 전쟁을 종결한다는 방향에서 만들어지고 있다. 북한이 가질 수 없는 첨단 전력을 확보해 북한이 최소 한 달 이상 전쟁을 지속할 수 없을 정도의 새로운 작전개념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송 장관은 작년 12월 8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전군 주요지휘관 격려 오찬에서 “한국형 3축 체계를 조기에 구축하고 유사시 최단 시간 내 최소 희생으로 전쟁을 종결할 수 있는 새로운 작전수행 개념을 발전시키겠다”고 보고한 바 있다. 올해 들어 북한이 유화적인 태도를 보이면서 한반도 안보 국면이 새로운 양상으로 전개되자 송 장관은 공개적으로 공세적 작전개념을 거론하지 않고 있다. 군내에서는 이 작전개념 수립 작업이 보류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KAMD는 북한이 보유한 2천여 기의 각종 미사일과 새로 개발한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을 발사했을 때 탐지, 추적해 요격하는 작전개념이다. 지상의 패트리엇(PAC-2·PAC-3) 미사일과 중거리 대공유도무기(철매-2)를 비롯한 이지스 구축함의 대공미사일(SM-2), 앞으로 개발할 장거리 지대공유도무기(L-SAM) 등으로 구성된다. PAC-3는 하층방어체계를 담당하는 미사일로 마하 3.5~5의 속도로 고도 30㎞에서 ‘직접 타격(hit-to-kill)’이 가능하다. 명중률 90%로 공중에서 요격된 미사일로 인한 파편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철매-2는 올해부터 실전에 배치될 예정이다. 또 L-SAM은 현재 탐색개발에 들어갔다. 철매-2보다 사거리가 4배가량 늘어난 10여 발을 개발하는 데 필요한 총사업비는 9천700억원에 이른다. 경기도 오산에 구축된 탄도유도탄 작전통제소(AMD-cell)와 주한미군의 패트리엇 요격체계 통제소(TMD-cell)를 연결해 유사시 주한미군 전력도 가세한다. 현재 주한미군 제35 방공포여단에는 PAC-2, PAC-3 미사일을 갖춘 패트리엇 2개 대대가 배치되어 있다. 킬체인은 북한의 미사일을 탐지 추적하는 작전개념이다.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와 오는 2023년까지 5기를 확보할 군 정찰위성이 이 개념을 구현하는 대표적인 전력이다. 2023년까지 킬체인과 KAMD 구축을 위한 예산만 16조5천억원이 필요하다.

라 레푸블리카는 19일(현지시간) 지면에 ‘삼성, 김정은이 핵을 포기하게 할 문재인 대통령의 카드’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작성자인 중국 베이징에 주재하는 필리포 산텔리 기자는 “남북 간에 갑작스러운 긴장 완화가 진행된 지난 2월 비리 혐의로 복역하다가 석방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문 대통령과 함께 평양에 도착했다”며 “문 대통령은 지금 김 위원장을 비핵화의 길로 이끌기 위해 이 부회장이 필요하다”고 논평했다. 1919년 9월 11일 공포된 ‘대한민국 임시헌법’ 강령에는 “대한민국 인민은 일체 평등하다” “대한민국의 주권은 대한 인민 전체에 있다”라고 규정하고 인민의 자유와 권리를 기술했다. 국민주권을 분명히 한 임시헌법은 여러 차례 개정되면서 ‘자유·평등·진보’의 정신을 분명히 하며 새로운 민주주의 국가 지향성을 구체화했다. 1941년 ‘건국 강령’은 계급 제도를 없애는 정치적 분야의 불평등 해소에만 그치지 않고, 경제적 약자를 보호하고 공공복지를 추구하는 경제적 불평등 타파의 정신도 담았다. 정치·경제·교육의 균등을 고루 강조하는 이른바 ‘삼균주의’의 정신을 새로운 나라의 비전으로 제시했다.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독극물 중독 증세로 입원했던 러시아의 반정부 성향 페미니즘 록그룹 ‘푸시 라이엇'(Pussy Riot) 남성 멤버 표트르 베르질로프(30)가 지난 14일(현지시간) 의식을 회복한 것으로 15일 알려졌다. ‘에호 모스크비’ 라디오 방송 등 러시아 현지 언론과 AFP 통신 등에 따르면 같은 푸시 라이엇 멤버로 베르질로프의 여자 친구인 베로니카 니쿨쉬나는 14일 저녁 반정부 성향 인터넷매체 메두자에 “페탸(표트르의 애칭)가 의식을 되찾았고 중환자실에서 나왔다”고 전했다. 니쿨쉬나는 그러나 “페탸가 여전히 환각과 섬망 증세를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베르질로프는 14일 낮까지 무의식 상태에서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아왔다. 니쿨쉬나는 베르질로프가 추가 치료를 위해 15일 독일 베를린으로 떠날 것이라고 소개했다. 푸시 라이엇의 남성 멤버인 베르질로프는 지난 11일 니쿨쉬나의 재판에 참석하고 난 뒤 심한 중독 증세를 보여 입원했다. 그의 발병 원인에 대한 공식 발표는 아직 나오지 않고 있지만 주변에선 그가 약물 과다 복용 증세를 보였다고 주장했다. 베르질로프의 가족들은 언론에 그가 어떤 약도 복용해온 바 없다고 밝혔다. 베르질로프는 지난 7월 15일 러시아 월드컵 프랑스-크로아티아 간 결승전에서 경찰 제복을 입고 경기장에 난입했던 4명 중 한 명이다. 이 소동으로 당시 경기는 1분간 중단됐고 베르질로프는 경기장에 난입한 다른 여성 멤버 3명과 함께 15일간 구류 처분을 받았다. 베르질로프는 2012년 모스크바의 한 성당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당시 대통령 후보의 3기 집권에 반대하는 시위성 공연으로 징역 2년형을 선고받은 푸시 라이엇 멤버인 나데즈다 톨로콘니코바의 남편이기도 하다. 반정부 성향 록 그룹 멤버 중독 사건은 지난 3월 러시아 출신의 이중 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 부녀가 영국에서 군사용 신경작용제인 ‘노비촉’에 중독돼 발견된 사건으로 국제적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터져 주목받고 있다. ▲ 박태수씨 별세, 김재욱(TBC 경영이사)씨 장모상 = 16일 오전 7시, 대구삼일병원 장례식장 특 2분향실, 발인 18일 오전 7시 30분. ☎ 053-627-4400 (대구=연합뉴스) 송고(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호주 멜버른을 떠나 뉴질랜드 웰링턴으로 갈 예정이던 싱가포르항공 여객기가 조종사의 음주측정 실패로 운항이 취소됐다. 16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싱가포르항공의 칼 슈버트 대변인은 전날 낮 멜버른을 떠나 웰링턴으로 가려던 SQ247편이 운항 승무원의 상태가 비행하기에 부적절하다는 판단이 내려짐에 따라 운항이 취소됐다고 밝혔다. 그는 “호주 민간항공안전국(CASA) 관리들이 승무원들에 대해 비행 전 마약과 음주 검사를 무작위로 실시했다”며 “문제가 된 조종사는 혈중알코올농도가 허용치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남에 검사를 통과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 조종사가 즉시 모든 업무에서 정직 조처돼 싱가포르로 돌아갔다며 “그는 그곳에서 전면적인 조사를 받게 될 것이다. 우리는 호주와 싱가포르 당국에 필요한 정보를 모두 제공하는 등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로 인해 웰링턴행뿐 아니라 웰링턴에서 다시 멜버른으로 돌아갈 예정이던 싱가포르항공편도 취소됐다. 슈버트 대변인은 싱가포르항공은 항공편 취소로 불편을 겪은 승객들에게 사과한다며 하지만 싱가포르항공은 승객과 승무원들의 안전을 최우선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한국은 지난 1960년대 다양한 청년문화를 꽃피웠던 런던과 흡사하다고 뉴질랜드 사회학자가 진단했다. 29일 뉴질랜드헤럴드에 따르면 뉴질랜드 매시대학 사회학자이자 이민전문가인 폴 스푼리 교수는 한국계 등 많은 뉴질랜드 젊은이들이 한국을 찾고 있다며 그 이유는 한국이 아주 멋진 곳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주뉴질랜드한국대사관 오클랜드분관이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을 찾은 뉴질랜드인은 3만3천88명으로 2016년 3만1천623명, 2015년 2만8천426명에서 계속 증가세를 보였다. 이 가운데 40세 이하는 지난해 1만7천명, 2016년 1만5천600명, 2015년 1만4천139명으로 절반 정도를 차지한다. 스푼리 교수는 뉴질랜드 젊은이들의 한국행과 관련, “한국이 광의의 문화적 측면에서 점점 매력적인 곳이 돼 가고 있다”며 “지난 1960년대 청년문화를 꽃피웠던 런던과 흡사하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세계 여자 골프에서 한국 선수로는 맨먼저 가장 높은 자리에 올랐던 전설과 현역 세계 넘버원이 국내 무대에서 대결한다. 한국인 최초로 세계랭킹 송고개성공단 체류인원 줄일듯…”생산활동에 직결된 인원만 허용”(서울=연합뉴스) 김호준 황철환 기자 = 정부는 송고 창원시는 30일 기준으로 진해시가지 벚꽃이 80%가량 개화했다고 밝혔다. 경화역, 여좌천, 중원로터리, 제황산 공원 등 벚꽃 군락지마다 벚꽃이 흐드러지게 폈다. 창원기상대는 여좌천 벚꽃이 지난해보다 하루 이른 지난 29일부터 만발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창원기상대는 “벚나무 한 그루에서 80% 이상 꽃이 피었을 때를 ‘만발’로 보는데 여좌천 일대 벚꽃은 군항제 개막 이틀을 남겨놓고 활짝 폈다”고 말했다. 여좌천을 따라 심어진 수십 년생 벚나무들은 벌써 연분홍 벚꽃 터널을 만들었다. 여좌천 일대는 미국 CNN방송이 ‘한국에서 꼭 가봐야 할 50곳’으로 꼽은 벚꽃 명소다. 철로 변을 따라 벚나무가 군락을 이룬 경화역을 비롯해 제황산 공원, 해군진해기지사령부, 해군사관학교에 심어진 아름드리 벚나무들도 꽃망울을 활짝 터뜨렸다.러 관상학자…”러 방송 인터뷰 인물과 英 CCTV 사진 인물 많이 달라”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영국 당국이 ‘러시아 이중스파이’ 독살 시도 사건의 용의자이며 러시아 군정보기관 소속 장교라고 지목한 러시아인 2명이 자국 언론과 인터뷰를 하고 모든 혐의를 부인한 가운데, 인터뷰에 등장한 인물들이 실제 용의자들이 아니라 대역일 수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러시아 현지 관상학자 올렉 보예보딘은 13일(현지시간) 자국 케이블 TV 채널 ‘360’에 나와 러시아 관영 RT 방송과 인터뷰를 한 루슬란 보쉬로프와 알렉산드르 페트로프의 모습을 영국 당국이 용의자로 공개한 CCTV 영상 속 인물 사진과 비교한 결과를 설명하며 “(RT와 인터뷰를 한) 두 사람은 사진에 찍힌 사람들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전문가들은 러시아가 이들립에서 군사작전 수위를 조절한다면 양국간 협력관계가 파탄에 이르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터키는 이달 1일 이들립의 ‘급진’ 반군 조직 ‘하야트 타흐리르 알샴'(HTS)을 테러조직으로 공식 지정, 러시아의 군사작전을 부분적으로 수용한다는 신호를 보냈다. 러시아·시리아군은 이달 7∼10일에 집중 공습을 벌였지만, 그 대상을 흐메이밈 공군기지의 러시아 공군에 직접적인 위협이 되는 이들립 남부와 하마주(州) 북부에 국한했다. 아랍권 매체 알자지라는 공습이 소강 상태를 보이자 11일(다마스쿠스 현지시간)에는 일부 피란민이 복귀했다고 보도했다. 한국 언론이 북한을 직접 취재한다면 어이없는 오보와 오해가 난무하지 않을 것이다. 아직 우리는 김 위원장 나이도 정확히 알지 못한다. 언론이 북한을 직접 취재할 수 있었다면 1980년대 김일성 주석 사망 오보는 없었을 것이다. 지금 평양에는 미국 뉴스통신사 AP와 APTN, 프랑스 AFP통신, 중국 신화통신, 러시아 이타르타스통신, 일본 교도통신이 상주하거나 지국을 두고 있다. 북한의 붕괴를 바라며 대북 제재에 앞장서고 국내 정치에 북한 문제를 이용하는 일본의 통신사가 들어가 있는 마당에 한국 언론은 북한에 진출하지 못하고 있다. ‘비핵화’ 관련 영변 가동중단 약속할지 주목…종전선언 논의됐을 듯남북군사공동위 가동·금강산 이산가족 상봉 상시화 등 논의 개연성 육군은 올해 내로 초소형 감청드론, 수류탄 및 액체폭탄 투하용 전투드론, 자폭드론, 감시정찰드론, 화력유도드론 등 우선 개발할 드론 품목을 선정할 계획이다. 특히 선정된 드론에 대해서는 이르면 내년부터 전투실험을 진행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육군은 이들 임무형 드론을 개발해 유사시 지상작전 지원을 위해 적지에 긴급 투입해야 하는 데 일일이 공군작전사령관의 승인을 받는 절차를 밟게 되면 장병 생존이 달린 ‘작전 골든타임’을 놓칠 수도 있다는 생각인 것 같다. 육군교육사령부는 당시 발표 자료를 통해 “협조고도(800피트) 이상으로 전력을 운용할 때는 공군작전사령부의 승인이 필요하다”면서 “유사시에 육군과 공군 간의 C4I(지휘통제체계) 연동과 소통에 제한이 생긴다면 공역 사용 요청에서 승인, 예하부대 전파까지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는 문제점이 발생한다’고 주장했다. 이 때문에 육군은 ‘육군공역통제체계(AACS:Army Airspace Control System)’가 필요하며, 여기에 필요한 관제레이더와 공역통제관리 C4I체계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런 체계가 구축되어 육군이 공군의 승인을 구하지 않아도 되는 자체 공역통제권을 갖고, 관련 장비를 도입하게 된다면 ‘하늘을 나는 육군’이 될 수도 있다. 이런 움직임에 공군은 냉가슴만 앓는 표정이다.(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BNK부산은행은 우수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사전 승인 신용대출 상품인 ‘The 멤버스론’을 19일 출시했다. ‘멤버스론’은 은행 자체 사전 승인 시스템을 거쳐 매달 25만∼30만 명을 대출 대상으로 선정해 최대 4천만원까지 대출 한도를 자동 산정해 주는 상품이다. 적용 금리는 연 3.41∼7.91%다. 대출 대상으로 선정된 고객은 영업점 창구와 썸뱅크 앱에서 본인 확인절차만 거치면 대출 한도와 금리를 확인할 수 있다. 소득이나 자산이 증가하면 썸뱅크를 통해 대출 한도 상향과 금리 추가 우대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썸뱅크 애플리케이션을 내려받아 개인정보 제공에 동의하면 된다. 부산은행은 멤버스론 출시를 기념해 11월 30일까지 황금 열쇠 등을 주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 아우내 장터 음식…길손 발길이 끊이지 않던 곳 병천은 충북 진천, 청주에서 천안삼거리를 거쳐 서울로 올라가는 길목에 자리 잡고 있어 예부터 길손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던 곳이었다. 교통의 요충지는 사람들의 발길로 항상 붐비기 마련이다. 조선 후기에 재래시장이 생기면서 이곳 병천에는 장꾼들이 사방에서 몰려들었다. 지금도 주말이면 500∼1천명이 다녀가고, 독립기념관 등 주변에서 큰 행사라도 열리는 날이면 1천∼1천500명이 찾아온다. 병천의 또 다른 이름은 ‘아우내’다. 병천천과 광기천이 만나는 지점에 있어 붙여진 이름으로 병천(竝川)은 ‘두 개의 내를 아우른다’는 뜻의 순우리말 ‘아우내’에서 유래한다. 오일장이 열리는 매월 1일과 6일, 11일과 16일, 21일과 26일이 되면 면민은 물론 외지인들로 이곳 장터가 더욱 북적거린다. 이로 인해 식당마다 순대국밥을 먹으려는 사람들로 문전성시를 이룬다. 순대국밥만큼 장꾼들의 허기진 배를 채울 수 있는 값싸고 맛 좋은 음식이 없기 때문이다. 1960년대에 이곳 병천면에 돼지고기를 취급하던 햄 공장이 생긴 후에 아우내 장터에 순대가 본격적으로 보급됐다고 전해지고 있다. 주민들이 햄을 만들고 남은 돼지 소창에 각종 채소와 선지를 넣어서 먹음직스럽게 순대를 만들기 시작한 것이다. 그 이후 병천순대는 병천장에서 맛볼 수 있는 특별한 음식으로 자리를 잡았다. 1970년대 이전에는 장터가 열리는 날에만 순대국밥을 팔다가 그 이후부터는 자리를 잡고 순대국밥을 팔기 시작했다. 아우내 장터가 지금과 같은 모습을 갖추기 시작한 것은 1990년대 초반이다. 인근에 중소기업이 많이 들어서자 순댓집들도 늘어나면서 현재의 모습을 갖추게 됐다. 과거에는 가을과 겨울철에 계절 음식으로 인기가 많았다. 요즘은 계절과 관계없이 전국 각지에서 사람들이 찾아온다. 천안·아산 등 근처 도시보다 멀리 서울·경기 등 외지인들이 찾아오는 비율도 훨씬 높아졌다. 서울에서 출발한 전철이 천안을 거쳐 아산까지 오가면서 목욕은 아산에서 한 뒤 출출한 배를 병천에서 순대국밥으로 채우고 가는 어르신들도 꽤 늘었다. 이번 평양공동선언문에 담긴 공동어로구역 설정은 아직 구체적인 범위와 조업방식, 조업 통제방안, 자원조사 계획 등 세부 협의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다. 하지만 장기적으로 볼 때 남북 공동 어로를 시작으로 서해는 물론 동해안까지 우리 근해어선의 북한수역 입어도 확대될 수 있을 것으로 부산지역 수산업계는 기대하고 있다. 북한수역에는 송고김정은 아래 북한 실세들 총출동, 오전 방남 뒤 밤에 귀환 박근혜 정부 이후 남북 최고위급 접촉… 정부 “관계개선 기대”(서울=연합뉴스) 차대운 홍지인 기자 = 북한의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최룡해 당 비서, 김양건 대남담당 비서 등 북측 고위 인사들이 송고 두 정상은 배석자를 한 명만 둔 채 허심탄회한 대화를 한 뒤 한반도 평화를 위한 ‘9월 평양공동선언문’을 공동 기자회견 형식으로 발표했다. 두 정상은 복도를 지나 함께 회담장으로 향할 때나, 회담이 끝나고 다음 일정을 위해 이동할 때, 서명식장에서 다시 만나 합의서에 서명할 때 얼굴을 마주하면 수시로 환한 미소를 주고받는 등 자연스러운 친밀감을 보였다. 정상회담 일정을 소화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김정숙 여사, 리설주 여사와 함께 옥류관에서 평양냉면으로 오찬을 하기 위해 곧장 다시 만나 1시간 20분 가량 시간을 함께 보냈다. 예정된 오찬 시작 시간보다 40여분 늦은 낮 12시 42분께 옥류관에 입장한 두 정상은 평양냉면을 소재로 가벼운 이야기를 주고받으며 맛있게 식사하는 등 내내 화기애애한 모습을 보였다.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 동구는 추석 명절을 홀로 보내는 어르신을 모시고 합동 차례를 지냈다고 송고(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유럽연합(EU)에서 유로화를 사용하는 19개 회원국을 일컫는 유로존의 지난 8월 인플레이션(물가상승률)이 연간으로 환산했을 경우 2.0%를 기록한 것으로 평가됐다고 EU 통계기구인 유로스타트(Eurostat)가 17일 밝혔다. 이는 지난 7월의 인플레이션 2.1%보다 0.1% 포인트 내려간 것이지만 유럽중앙은행(ECB)의 목표치(연간 인플레이션 2% 안팎) 범위에 해당하는 것이다. 작년 8월 유로존의 인플레이션은 1.5%였다. EU 28개 회원국 전체의 8월 인플레이션은 2.1%로 지난 7월(2.2%)보다 0.1% 포인트 내려갔다고 유로스타트는 밝혔다. 작년 8월 EU 전체의 인플레이션은 1.7%였다. EU 회원국 가운데 8월 인플레이션이 낮은 나라는 덴마크(0.8%)를 비롯해 아일랜드·그리스(0.9%), 포르투갈(1.3%), 폴란드·핀란드(1.4%) 등이었고, 인플레이션이 높은 나라는 루마니아(4.7%), 불가리아(3.7%), 에스토니아(3.5%), 헝가리(3.4%) 등이었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집권 후 첫 방북 시기를 결정할 때 북한 비핵화 진전 상황 등 제반 여건을 두루 고려할 것이라고 중국의 전직 고위 외교관이 전망했다. 송고.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과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과학 도시’ 대전의 대표적인 과학문화축제인 사이언스페스티벌이 다음 달 송고나흘간 엑스포시민광장서 열려…태양광 비행기 제작 등 전시체험행사 대폭 확대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대학교를 갓 졸업한 젊은 여성이 유력 국회의원의 선거캠프에 인턴으로 들어간다. 철없는 이 여성은 유부남인 이 중년 의원과 사랑에 빠진다. 관계를 끊지 못하고 이어가던 두 사람은 결국 언론에 들통난다. 그런데 화살은 온통 젊은 여성에게만 쏟아진다. 미국 작가 개브리얼 제빈의 장편소설 ‘비바, 제인'(출판사 문학동네·엄일녀 옮김). 최근 번역 출간된 이 소설은 한국에서 여성들을 공격하는 데 자주 쓰이는 ‘꽃뱀’ 프레임과 같은 양상을 보여준다. 세상의 잣대는 여성의 품행을 문제 삼아 낙인찍기에 바쁘고, 대중의 관음증과 인터넷은 그녀를 영원히 놓아주지 않는다. 정치 분야에서 일하기를 꿈꾸는 송고 글로부TV는 김 위원장 부부가 평양 국제공항에 직접 나와 문 대통령 부부를 영접하는 장면을 자세히 전하면서 남북관계 개선이 속도를 내고 있다고 전했다. 이 방송은 이재용 삼성 부회장을 비롯한 한국 대기업 총수들이 문 대통령의 평양 방문에 동행한 사실을 들어 앞으로 남북 경제협력이 활성화할 가능성에도 주목했다.”뉴 코리아 시네마 주도할 신인 감독들의 활약 기대””남북한 복원 고전 영화 전 세계인들에게 보여주고 싶어”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문 대통령은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하는 길에 트럼프 대통령과 회담할 예정”이라며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이번 회담에서 (비핵화) 양보를 끌어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과의 2차 정상회담 개최 문제를 이야기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지지통신은 “김 위원장이 ‘한반도를 핵무기도 핵위협도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해나가기로 합의했다’고 핵폐기를 시사했다”면서 “그러나 지난 4월 첫 회담처럼 고양된 느낌은 없고, 두 정상은 때때로 엄중한 표정을 보여 비핵화 실현을 향한 길의 어려움을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요미우리신문은 “김 위원장이 육성으로 비핵화를 언급한 것은 처음”이라며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을 통해 비핵화 협상이 정체되고 있는 북미 간 대화 재개에 탄력을 붙이려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일본 언론은 북한이 보유한 핵무기나 핵시설에 대한 언급이 없다는 점을 변수로 지적했다. 니혼게이자이는 “미국이 요구해 온 핵 리스트 제출과 검증에 대해서는 남북 정상의 공동선언이나 공동기자회견에서 언급이 없었다”며 “이번 (북한의) 비핵화 조치를 미국이 어떻게 평가하느냐가 향후 초점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요미우리신문도 “북한은 미국이 요구한 핵 리스트 신고 및 핵 폐기 일정표 제출, 핵탄두 폐기에 응하지 않아서, 이번 정상회담이 북미회담 재개로 이어질지는 여전히 예측하기 어렵다”고 내다봤다. 아사히신문도 “김 위원장이 해체하겠다는 영변 핵시설이 원자로 등 핵무기용 플루토늄 생산시설을 말하는지, 우라늄 농축시설을 말하는지 명확하지 않다”며 “또 폐기하겠다는 핵무기 수량도 명확히 밝히지 않았고, 폐기가 미국이 요구하는 핵무기 해외반출인지도 명시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총학-법인, 총장선출 제도개선 간담회…28일 재논의하기로(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고려대가 학교 법인과 총학생회, 교수회, 교우회 등이 모인 간담회를 열어 총장직선제 도입여부를 장시간 논의했지만 별다른 결론을 내지 못한 채 학교 구성원 간 입장 차이만 확인했다. 고려대는 19일 오후 서울 성북구 고려대 인촌기념관에서 법인과 교수회, 교우회, 총학생회장이 참석한 ‘총장 선출제도 개선을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 김태구 총학생회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총장 직선제 도입을 강력하게 요구했으나 학교 측으로부터 명확한 답변을 듣지는 못했다. 김 총학생회장은 다음 달 1일로 예정된 총장 선거 공고 전까지 규정을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고, 학교 측은 이날 간담회가 논의 테이블일 뿐 결정 권한은 없다고 답했다. 양측의 의견이 평행선을 달리면서 오후 3시부터 시작한 회의는 총 5시간가량 이어졌고, 오후 6시 30분께 다른 학생들도 회의실에 들어가 의미 있는 답변을 요구했다. 학교 측은 이달 28일 재차 간담회를 열어 선출제도 개선을 논의하기로 했다.(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한국거래소는 뉴보텍[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한국거래소는 뉴보텍[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한국거래소는 뉴보텍[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한국거래소는 뉴보텍[ 송고 그러나 시의 이번 조치에 케어는 반발하고 나섰다. 케어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 송고 INVNT 소개 2008년 Scott Cullather와 Kristina McCoobery가 설립한 INVNT는 세계 최고의 라이브 브랜드 스토리텔링 대행사가 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모든 것에 도전’하는 회사의 포지셔닝 진술은 펩시, 삼성, 머크, 제너럴 모터스, 서브웨이 및 ESPN 같은 고객사가 와해성을 띠면서도 잊히지 않고 전파되는 브랜드와 메시지에 관한 브랜드 이야기를 공유하도록 지원한다. ‘The tribe’는 사람들이 끊임없이 언급하는 이야기와 브랜드 체험을 구상하는 INVNT의 다양하고 재능있으며 창의적인 팀을 가리키는 용어다. INVNT 지사는 뉴욕, 런던, 시드니, 디트로이트, 샌프란시스코, 워싱턴 D.C. 및 스톡홀름에 전략적으로 위치한다. 추가 정보는 http://invnt.com/을 참조한다.

태국은 준(準) 독재국가이지만 다양한 가치에 한국보다 개방적이다. 국왕이라도 일정 기간 출가해 수행하는 엄격한 불교 국가이고 전통 가치를 중요시하지만, 개인의 성적 지향에 너그러운 것이 한 예다. 태국에서 편안함을 느낀다며 세계의 동성애자들이 몰려든다. 타이족, 화교 등 주요 민족은 물론 변방에 흩어져 있는 수십 개의 소수민족이 고유의 민족성과 문화를 존중받는다. 태국이 동남아 한류의 진원지가 된 것도 다양한 가치를 향한 개방성이 한몫하고 있다.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경남 도내 진보성향 시민·교육단체 등이 모여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위한 경남촛불시민연대를 출범했다. 경남촛불시민연대는 송고시민·교육단체와 정의당 등, “촛불 정신 아래 학교 안 인권침해 끝내야 한다”에티오피아·에리트레아·소말리아·지부티 4국 평화협력 시대 도래(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최근 에티오피아 및 소말리아와 관계를 개선한 에리트레아가 이웃 나라 지부티와 화해에 나서 북동 아프리카 지역에 평화 무드가 한층 더 조성되고 있다. 지부티 정부는 6일(현지시간) 에리트레아 외교장관이 자국을 방문해 양국 관계에 새로운 시대가 열렸다고 반긴 것으로 AFP가 보도했다. 소위 ‘아프리카의 뿔'(Horn of Africa) 지역에 있는 이들 두 국가는 국경 지역인 두메이라를 두고 대립하다 지난 2008년 충돌했으며 2010년 카타르의 중재로 평화협정을 맺었지만, 긴장 관계를 유지해 왔다. 마하무드 알리 유수프 지부티 외교·국제협력장관은 오스만 살레 에리트레아 외교장관이 “양국 관계에 있어 새로운 시대를 열기 위해” 방문했다며 “이제 평화를 이야기할 때”라고 반겼다. 이와 관련, 에티오피아 국영 언론매체는 이날 살레 장관이 소말리아의 아흐메드 이세 아와드 외교장관, 에티오피아의 워크네 게베예후 외교장관과 함께 방문했다고 보도했다. 이들의 방문은 소말리아, 에리트레아 양국 대통령과 게베예후 장관이 에리트레아 수도 아스마라에서 회동한 이튿날 이루어졌다. 앞서 에티오피아와 에리트레아는 지난 7월 20여 년간 이어온 적대관계를 청산하고 평화협정을 맺었다. 지부티 유수프 장관은 “긴장 분위기가 풀어지고 있으며, 평화와 안정이 지역 통합으로 이어질 것으로 본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그러면서 “오늘 우리가 지부티 국민과 에리트레아 국민, 그리고 이 지역 모든 이에게 전하는 메시지는 아프리카의 뿔 지역이 평화로 나아가고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부티 정부의 나기브 알리 타허 대변인은 양국이 관계 중단에도 외교 공관은 서로 유지해 왔다고 밝혔다. 한편 에티오피아와 에리트레아는 지난 7월 항공노선을 재개하고 외교 공관을 개설하는 한편 교역을 재개했다. 같은 달, 에리트레아와 소말리아는 에리트레아가 소말리아 이슬람 극단주의 반군단체를 지원한다는 이유로 이어진 10년 이상의 적대관계를 청산하고 외교관계를 수립했다.전문가들 “감소폭 미미…본격적 보복조치 아냐”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미국과 중국 간 무역갈등이 악화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의 미국 국채 보유량이 6개월 만에 최저 수준으로 감소했다. 18일(현지시간) 미 재무부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7월 기준 중국이 가진 미국 국채 등의 총액은 1조1천710억 달러(약 1천312조원)로, 6월 1조1천780억 달러(약 1천323조원)보다 70억달러 감소하면서 지난 6개월 동안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중국 다음으로 많은 미 국채를 보유한 일본은 1조400억달러로 전월보다 51억달러 증가했다. 재무부 발표 직후 2년물 미 채권의 수익률은 2.80%로 올라갔다. 채권 가격이 내려갈수록 수익률은 일반적으로 올라간다. 중국의 미 국채 매각은 격화되는 무역전쟁 속에서 중국이 미국에 대응할 수 있는 보복수단 중 하나로 주목받아왔다. 미국은 지난 7월6일과 8월23일 각각 340억달러, 160억달러의 중국산 수입품에 25% 관세를 부과한 데 이어 오는 24일부터 2천억달러 중국 상품에 10%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했다. 중국도 7∼8월 같은 규모의 미국 수입품에 대해 관세를 물린 데 이어 18일에는 600억달러 미국제품에 5∼10%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맞대응했다.금강산관광 정상화·동해선 철도 연결…지역 경제 발전 ‘지렛대’포사격 중단·역사유적 공동조사·전사자 유해공동발굴 ‘환영’ (고성·철원=연합뉴스) 이종건 임보연 양지웅 기자 = 19일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동해선 철도 연내 착공, 금강산관광 재개 등 경제협력을 담은 내용이 발표되자 강원 접경지역 주민들은 기대감을 숨기지 못했다. 남북경제협력의 동력은 지역 경제 발전과 직결되기 때문이다. 이날 남북 정상은 금강산관광 사업 정상화, 동해관광공동특구 조성,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연결 등 경제협력을 위한 조치에 합의했다. 그동안 금강산관광 중단과 각종 군사시설로 인한 개발 제한 등으로 불편을 겪어온 고성, 철원 등 강원 접경지 주민들은 이 같은 합의 내용을 크게 반기는 모습이다. 고성지역 주민들은 금강산관광이 조만간 재개될 수도 있지 않겠느냐는 기대감을 나타냈다. 주민들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라는 단서가 붙기는 했지만, 금강산관광이 선언문에 언급된 것만으로도 큰 성과라며 환영하고 있다. 또 “공동선언에서 금강산관광 재개가 구체적으로 언급된 만큼 ‘조건’, 즉 유엔의 대북제재 해제 등이 해제되면 금강산관광은 언제라도 재개될 수 있는 것 아니냐”며 “그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고 입을 모았다. 주민 김모(55·거진읍)씨는 “북핵 문제 등이 잘 해결된다면 유엔의 대북제재도 변화가 있지 않겠느냐”며 “금강산관광 재개는 결국 시간문제가 아니겠냐”고 말했다. 이경일 고성군수도 “공동선언에 금강산관광이 포함된 데 대해 전적으로 환영한다”며 “금강산 관광중단으로 인한 고성군의 경제적 피해가 엄청난 만큼 조건이 하루빨리 성숙해 관광이 재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근로자 9명이 숨진 인천 남동공단 세일전자 화재 당시 화재경보기와 연결된 수신기를 경비원이 고의로 끈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지방경찰청 사고수사본부는 업무상과실치사·상 등 혐의로 세일전자 안전담당자 A(31)씨와 민간 소방시설관리업체 대표 B(49)씨 등 3명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9일 밝혔다. 경찰은 또 화재 당시 경비실에 있던 복합수신기를 꺼둬 화재경보기 등이 울리지 않도록 한 경비업체 소속 경비원 C(57)씨도 같은 혐의로 입건했다. A씨 등 4명은 지난달 21일 오후 3시 43분께 인천시 남동구 논현동 세일전자 공장 4층에서 발생한 화재로 근로자 9명을 숨지게 하고 6명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C씨는 당시 화재로 경보기가 울리자 경비실에 설치된 복합수신기를 고의로 껐다. 이 복합수신기를 끄면 화재경보기와 대피 안내방송 등이 모두 차단된다. C씨는 경찰에서 “과거 경보기가 오작동하는 경우가 잦았다”며 “평소 경보기가 울리면 곧바로 끄고 실제로 불이 났는지 확인했고, 화재가 발생한 당일에도 같은 방식으로 수신기부터 껐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세일전자 측이 평소 경비원들에게 이 같은 지시를 한 것으로 보고 회사 대표 등을 상대로 추가 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 경북 마지막 성냥공장 건물·기계는 그 자리에 경북 의성군은 최근 열린 동계올림픽 때 여자컬링이 인기를 끌면서 전국적인 주목을 받았다. 전형적인 농촌으로 전국 최대 한지형 마늘 생산지인 의성군에는 마늘과 컬링뿐 아니라 또 하나 명물이 있다. 바로 경북에서 마지막까지 성냥을 만든 공장이다. 성냥공장 지역이라면 인천이 대명사처럼 통하지만, 의성에도 오래된 성냥공장이 있었다. 의성읍 도동리 의성향교 앞에 성광성냥공업사가 있다. 벽에 시멘트를 덧바른 흔적이 곳곳에 있는 공장 외관이 세월의 흔적을 그대로 보여준다. 이 공장은 2013년 생산을 중단했다. 아직 충남 아산에 있는 한 업체가 케이크용 성냥을 생산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성광성냥이 생산을 중단한 데에 이어 지난해 7월 경남 김해에 있던 성냥공장도 문을 닫아 우리나라의 생활용 성냥생산을 사실상 끝났다. 6천900㎡(2천300평)가량 되는 성광성냥 공장 터에는 성냥이 생산되기까지 각 공정이 진행된 건물 10여 채가 여태 남아있다. 공장에는 먼지를 털어내고 기름칠만 하면 바로 생산에 들어갈 수 있을 정도로 양호한 상태인 성냥생산시설이 있다. 공장 안 곳곳에 불과 얼마 전까지만 하더라도 일상에서 쉽게 보던 성냥갑 외포장지도 흩어져 있다. 우리나라에서 성냥이 처음 생산된 때는 1880년대로 알려졌다. 이후 1910년대 인천과 부산 등 해안 지방 곳곳에 공장이 생기면서 성냥은 대중화됐다. 1970년대에는 공장 수가 300개를 넘었다고 한다. 성광성냥은 1954년 2월 8일 문을 열었다. 6·25전쟁이 끝나고 국토 재건이 한창일 때였다. 북한 출신으로 전쟁 때 의성에 정착한 양태훈·김하성·이문선씨 등이 중심이 돼 현재 의성읍 후죽동에 벽돌로 된 건물을 임대해 공장을 시작했다. 지금 업체 대표인 손진국(82)씨는 공장 설립 때 열여덟 살 직원이었다. 설립 초기 성광성냥은 직원 15명이 하루에 성냥 4천갑(휴대용 소형 갑 기준) 정도를 만들었다. 농업이 유일한 경제활동일 수밖에 없던 당시 성광성냥은 의성군에 있던 유일한 2차 산업 시설이었다. 마땅한 직장을 구하기 힘들고, 초등학교(당시 국민학교)만 마치면 경제활동을 해야 했던 시기 성냥공장은 의성 사람들의 자랑거리였다. 대구 등 대도시까지 갈 필요 없이 집에서 출퇴근하며 돈을 벌 수 있었기 때문이다. 수확 철에만 현금을 만질 수 있는 농업과 달리 성냥공장에서 일하면 때맞춰 현금으로 임금을 받을 수 있었기에 성냥공장 직원의 인기가 대단했다고 한다.자서전 ‘작은 꿈을 위한 방은 없다’ 출간(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가장 존경하는 정치인이라고 한 시몬 페레스 전 이스라엘 대통령 자서전이 한국어판으로 출간됐다. 이스라엘 건국과 함께한 페레스 전 대통령은 끊임없는 노력으로 중동의 평화를 지지했다. 지상에서는 MDL을 기점으로 남북 각각 5㎞ 구간을 적대 행위 중단구역으로 설정했다. 서부전선부터 동부전선까지 MDL을 기점으로 남북 10㎞ 구역이 지상 완충지대인 셈이다. 이 완충지대에서는 포병 사격과 연대급 이상 부대의 야외기동훈련이 전면 중지된다. MDL 인근에는 GOP(일반전초) 연대가 있다. 이 연대는 3개 대대로 이뤄지는데 1개 대대는 전방, 2개 대대는 후방에 있다. 105㎜ 견인포 등을 중심으로 후방대대 위주로 훈련이 이뤄지고 있다. 군은 “통상 야외기동훈련은 MDL로부터 5㎞ 후방에 있는 GOP 연대 예비 대대 위주로 진행되므로 이런 합의가 우리 군의 대비태세에는 큰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2015년 8월 비무장지대(DMZ)에서 DMZ 남방한계선 남쪽에 있는 경기도 연천군 중면 야산으로 14.5㎜ 고사포 1발을 쏜 데 이어 MDL 남쪽 700m 지점으로 76.2㎜ 평곡사포 3발을 발사하는 등 이 완충지대에서 도발한 사례가 많다. 이런 완충지대에서 남북한 상호 총·포격 도발이 정전협정 이후 96회에 달하는 것으로 군 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군은 “지상에서의 완충지대 설정은 군사력이 집중된 MDL 상의 실질적 군사적 긴장완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제삿상에 평양냉면 하나만 말아 올려주시라요. 이왕이면 고려호텔 옥류관 냉면으로 해주시오.” 이 말은 암호였다. 남북한 특수부대 군인 둘은 이 말을 매개로 심각한 위기 상황을 돌파했고, 둘의 노력으로 남북고위급 회담은 성공적으로 개최됐다. 북한 안정준 상위는 현장을 도청하고 있을 남한 유시진 대위 들으라고 이 말을 던졌고, 유 대위는 안 상위 말 속에 등장한 ‘고려호텔’의 GPS좌표가 북한 고위 장성의 비리를 담은 칩의 암호임을 잡아챘다. 2016년 한류를 뜨겁게 재점화한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 나오는 결정적인 대사다. 평양 옥류관 냉면의 지명도를 활용한 대사였다. 그런데 알고 보니 이 대사는 틀린 것이었다. 평양 고려호텔에는 옥류관이 없다. 고려호텔에서도 옥류관 못지않게 맛난 평양냉면을 팔긴 하지만 말이다 옥류관 냉면은 우리에게 북한을 상징하는 음식이다. 죽기 전에 꼭 먹어봐야만 할 것 같은 위상과 이미지도 갖고 있다. 그러한 호감형 이미지는 온갖 복잡하고 냉소적인 마음들도 38선을 가볍게 뛰어넘게 하는 듯 하다. 이달 초 평양공연에 나섰던 우리 예술단도 옥류관을 찾아 냉면을 맛보고 그 맛에 감탄했다. ‘북한에서는 냉면 먹을 때 쇠젓가락을 쓰지 않는다’, ‘평양냉면에는 양념장을 넣지 않는다’ 등 우리 사회에 퍼진 속설을 뒤집는 장면도 연출됐다.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미국 공화당 중진인 린지 그레이엄(사우스캐롤라이나) 상원의원은 송고중간선거 앞두고 ‘무역전쟁 박차속 지지층 이탈 차단’ 노려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중국과 전면적인 무역전쟁을 선포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송고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의 경우 ‘예상대로’ 방북단에 포함됐다는 평가가 많다. 그는 지난달 북한 금강산에서 정몽헌 전 회장 송고 일자리 창출을 가장 중요한 국정목표로 삼고 있는 현 정부로서는 참담한 결과가 아닐 수 없다. 원래 현 정부의 일자리 창출 목표는 연간 30만 개였는데 이제는 마이너스로 추락할 가능성도 있게 됐다. 자동차, 조선, 철강 등 주력 제조업이 흔들리고 있는 데다 내수부진도 지속하고 있고, 최저임금 인상 등 정책변수들도 부정적으로 작용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한국개발연구원(KDI)도 최저임금 인상과 제조업 경쟁력 약화 등 전반적 산업경쟁력 저하에 따른 구조조정 등의 효과가 일자리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진단했다.▲ 민원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은 6일 국민대에서 개최된 신규 ‘대학ICT연구센터'(ITRC) 현판증정식에 참석했다. 민 차관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혁신성장을 견인하기 위해서는 플랫폼 경제뿐만 아니라 혁신인재 양성이 중요한 만큼 인재들이 꿈을 키우고 핵심 연구인력으로 성장해 나가도록 지속적으로 뒷받침하겠다”라고 밝혔다. 올해 서울대 등 15개 ITRC가 선정됐으며, 연간 600여명의 학생과 75개 이상의 기업이 참여해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김정은 “핵무기 없는 평화의 땅 노력 확약”…남북정상 공동기자회견 / 연합뉴스 ( 송고”비핵화 조치 관련 남북간 ‘미국 만족할 최저 수준’ 합의 가능성”남북정상,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문 서명하고 교환 / 연합뉴스 (Yonhapnews) 김씨는 “소예는 대학 홍보대사와 국제학생회 회원, 전공알림단 단원 등으로 활동하며 집보다는 대학에서 살다시피 했다”라며 “그동안 우리 가족과 소예가 받았던 사랑과 도움을 베풀고 싶어 기부를 결심했다”라고 말했다. 김소예양은 중학교 송고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경북도 보건환경연구원은 도내 유통 중인 제사와 선물용 식품 등 추석 성수 식품 유해물질 검사를 한 결과 모두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송고 올해 송고시계 등 180억원 상당 압수…이틀 억류후 강제귀국 조치(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아프리카 서부지역에 있는 적도기니 부통령 일행이 현금과 귀중품을 숨겨 브라질에 입국하려다 적발됐다. 16일(현지시간)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등에 따르면 브라질 연방경찰과 국세청은 지난 14일 오전 상파울루 주 캄피나스 시 인근 비라코푸스 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려던 테오도로 은게마 오비앙 망게 적도기니 부통령 일행으로부터 현금과 귀중품이 든 가방을 압수했다. ◇ 한 집 건너 한 집마다 순대 식당…청화집 4대째 영업 중 병천에 들어서면 줄줄이 늘어선 순대 식당의 간판들이 손님을 반긴다. 길이 1km에 이르는 아우내순대길 주변에서 영업 중인 순대 식당은 23곳이나 된다. 왕복 2차선 양쪽에 한 집 건너 한 집이 순대 식당으로 들어차 있다. 주중, 주말 가리지 않고 순대 거리는 그 맛을 찾아 나선 사람들로 늘 북적인다. 1950년까지만 해도 순대를 파는 곳이 극히 적었다고 한다. 이들 국밥집은 장날이 되면 야외에 좌판을 깔고 손님을 맞았다. 솥을 거는 부뚜막만 있으면 어디서나 팔 수 있는 음식이 바로 순대국밥이어서다. 가난하고 배고프던 시절에 값싸고 영양 많은 순대국밥은 서민들에게 사랑받는 대표 음식이었다. 국밥 한 그릇이면 끼니를 해결하기에 충분했다. 지금의 식당 중 가장 오랜 역사를 가진 곳은 청화집이다. 1968년 현 위치에 간판을 처음 걸고 출발해 현재 김정수(44)씨가 4대째 운영하고 있다. 이어 충남집, 돼지네 등 식당들이 하나둘 뒤따라 들어선 것이다. 윤웅렬(41) 병천순대협회장은 “옛날에는 배고파서 먹었던 순대가 오늘날에는 별미 음식으로 자리를 잡으면서 남녀노소 가리지 않는 누구나 좋아하는 음식이 됐다”고 말했다.

AI·로봇 등 미래먹거리 확보 R&D ·혁신활동 역점 추진에 ‘방점’구본무 승계 ‘정통성’ 재확인…삼성 이재용 행보와도 비교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LG그룹의 새 총수인 구광모 ㈜LG[003550] 대표이사가 지난 12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첫 현장 행보를 시작한 것은 다양한 목적을 염두에 둔 포석이라 게 재계의 대체적인 평가다. 구 회장이 공식 일정을 소화한 것은 지난 6월 29일 ㈜LG 임시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통해 회장직에 정식으로 오른 지 76일만이다. 선대 회장인 고(故) 구본무 회장의 집무실을 그대로 두고 대외 활동을 자제하는 등 연말까지는 조용한 행보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됐으나 전격적으로 현장을 찾은 것은 상당한 ‘메시지’를 내포한 것으로 여겨진다. 우선 그룹의 미래먹거리 확보를 위해 4차 산업혁명의 핵심으로 꼽히는 인공지능(AI), 5G, 로봇, 바이오 등의 분야를 뒷받침할 연구개발(R&D) 활동에 힘을 실어주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구 회장은 현장 방문 중 “LG사이언스파크는 LG의 미래를 책임질 ‘R&D 메카’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그 중요성이 계속 더 높아질 것”이라면서 “최고의 인재들이 최고의 환경에서 최고의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해 주시고, 저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최근 LG전자[066570]가 오스트리아의 차량용 헤드램프 업체 ZKW를 인수한 것을 비롯해 주력 계열사들이 AI 연구를 강화하고 로봇·태양광·바이오 사업 등을 발 빠르게 확장하고 있는 것도 ‘구광모호(號)’의 항로를 짐작하게 하는 대목이다. 추석 특수를 놓치지 않기 위해 관광업계는 쉬는 날을 줄이고 있다. 단양 관광의 랜드마크가 된 만천하 스카이워크는 추석 당일( 송고 작업을 중단한 공사장 곳곳에서 현장 근로자들이 계속해서 “개미”를 외쳐댔다. 전날 이곳에서는 붉은 불개미 여왕개미 1마리, 공주개미 2마리, 수개미 30마리, 번데기 27개, 일개미 770마리 등 830여 마리가 발견되며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환경 당국은 오전부터 개미가 나온 두 지점에 15㎝ 크기 플라스틱 트랩 150개를 바닥에 심었다.(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NH농협은행은 모바일 플랫폼인 ‘올원뱅크’의 첫 해외 버전으로 베트남 버전을 현지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올원뱅크 베트남 버전을 이용하면 현지인도 휴대전화 번호와 비밀번호 입력만으로 회원가입, 농협은행 계좌조회와 이체가 가능하다. 농협은행은 앞으로 계좌 없이도 모바일로 돈을 충전해 이체, 자동입출금기(ATM) 이용, 결제가 되는 전자지갑 서비스도 출시할 예정이다. 다음 달에는 베트남을 여행하는 한국인이 현지 상점에서 휴대전화로 결제하면 한국의 은행에서 출금되게 하는 QR결제 서비스를 내놓을 계획이다. (도쿄 2018년 8월 30일 AsiaNet=연합뉴스) 닛스이제약(Nissui Pharmaceutical Co., Ltd.)이 새로운 개발 영역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의 일환으로, 2018년 8월부터 구체적인 해외 고객을 위해 아마존 웹 서비스(Amazon Web Service, AWS) 클라우드 서비스와 인공 지능(AI) 기술을 이용해서 “박테리아 계수 솔루션 CompactDry(TM)용 단순 배양기”에서 배양된 집락을 계수하기 위한 시운전을 실시 중이다. “CompactDry(TM)”는 식품의 품질 검사와 제조 시설의 위생 관리에 사용되는 주요 검사 시약이다. 이날 면담은 남측 기업인들로서는 남북경협 국면이 본격화할 때 자신들의 주력 사업을 대북사업에 어떤 방식으로 접목할지 청사진을 그리는 성격의 자리였다. 다만 제한적인 면담 시간과 대북제재가 여전한 정치·외교적 현실 등을 고려하면 이날 면담에서 구체적인 경협 플랜이 도출될 가능성은 크지 않아 보인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도 이날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오늘은) 이제 막 논의를 시작한 남북 간 협력 분야에 대한 대화를 더 진척시키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구체적 결과물이 나오는 건 이번에는 없다”고 말했다.(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삼성증권[016360]은 과거 11년간 국내 증시의 추석 휴장 기간에 해외 주식 시장에서 9차례 급등락이 발생했다며 휴장 기간 해외 시장 움직임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19일 당부했다. 삼성증권은 “2007년부터 지난해까지 11년간 추석 연휴 때 해외증시에서 글로벌시장 변동의 표준편차(1.96%) 이상으로 급등락을 보인 경우를 확인한 결과 9차례나 있었다”고 소개했다. 분석 결과 급등 사례는 2007년과 지난해 홍콩H지수, 2013년 일본 토픽스지수 등 3차례에 불과했고 급락 사례는 2008년 미국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를 비롯해 6차례에 달했다. 추석 연휴 때 급등했던 3차례의 평균 상승률은 3.7%였고 그 뒤 개장한 한국 증시의 평균 상승률은 1.1%였다. 또 2015년을 빼고 급락했던 5차례의 평균 하락률은 3.2%였으며 그 뒤 한국 증시는 평균 2.4% 내렸다. 삼성증권은 “해외 시장의 급등락은 대부분 같은 방향으로 국내 증시에 반영됐다”며 “해외 증시가 상승할 경우보다는 하락할 경우 국내 증시가 2.5배 더 민감하게 반응했다”고 분석했다. 삼성증권은 “올해는 추석 연휴 기간 글로벌 증시 움직임에 한국 증시가 민감하게 반응할 가능성이 예년보다 더 크다”며 “추석 연휴가 끝나면 곧바로 미국 금리 인상 결정이 기다리고 있고 국내 증시와 상관성이 높은 중국 증시의 변동성도 커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국내 증시는 24일부터 3일간 휴장하지만, 해외 주요 시장은 대부분 휴장이 없거나 하루씩만 휴장하고 정상적으로 거래를 진행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한국거래소는 지티지웰니스, 아이비케이에스제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한국거래소는 지티지웰니스, 아이비케이에스제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한국거래소는 지티지웰니스, 아이비케이에스제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한국거래소는 지티지웰니스, 아이비케이에스제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한국거래소는 지티지웰니스, 아이비케이에스제 송고 자신의 수행비서였던 알렉상드르 베날라의 시민 폭행 스캔들인 이른바 ‘베날라 게이트’와 니콜라 윌로 환경장관의 사퇴 사태의 영향으로 마크롱의 지지율은 최근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한국관광공사는 방한시장 다변화 마케팅의 일환으로 소셜 인플루언서를 활용해 구미주 및 중화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고 송고 올여름 ‘신과함께-인과 연’, ‘공작’으로 누구보다 바쁜 여름을 보낸 주지훈은 순박한 듯하면서도 치밀하고, 때로는 섬뜩한 모습을 내비치는 태오역을 맡아 열연했다. 접견실에서 두 사람이 ‘허허실실’의 두뇌 전을 펼치는 장면은 영화의 백미. 김 감독은 두 사람의 연기에 대해 “두 사람이 현장에 동시에 서면 묘한 긴장감이 흘렀다. 한마디로 용호상박이었다”고 평했다. 형민은 피해자에 대한 연민과 형사로서의 사명감을 무기로 냉철하고 집요하게 증거를 수집해 태오가 걸어온 불리한 싸움에 나선다. 엔딩 장면에서 광활한 낙동강 하구를 배경으로 “어디 있노? 니”라고 읊조리는 형민의 모습은 진한 여운을 남긴다. 10월 3일 개봉. 15세 이상 관람가. 미국 내 북한 전문가들은 북한의 비핵화 실천 약속이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는 반응을 주로 내놓았다. 미국의 핵 신고 요구가 충족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러나 ‘진정성’에 대한 기대를 갖고 협상을 진전시켜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랜드연구소 브루스 베넷 선임연구원은 연합뉴스에 보낸 논평에서 “말은 쉽다”면서 “영변 핵시설은 실제로 언제 폐쇄되느냐, 특히 새로운 핵무기 생산을 중단하고 보유 핵무기를 축소하는 것은 언제냐”라며 북한의 실질적인 행동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미국과학자연맹( 송고카카오모빌리티, 추석 연휴 교통상황 예측…”24일 낮 정체 극심”(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이번 추석에 차를 몰고 고향으로 갈 때 가장 덜 막히는 시간은 23일 오후이며, 귀경길은 24일 저녁이 가장 원활할 것이라는 예측 결과가 나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2011년부터 올해 설까지 명절 연휴 기간의 빅데이터를 분석해 서울 출발 기준 5개 지역(부산·광주·울산·대전·대구)으로 이동하기 좋은 시간대를 예측한 결과를 19일 발표했다. 귀성길은 서울→부산 구간의 경우 23일 오후 6시에 출발하면 약 4시간 30분, 서울→광주 구간은 오후 6시 40분 출발이 약 3시간 30분 걸려 비교적 원활할 것으로 예상됐다. 서울→대전은 이날 오후 7시 40분, 서울→대구와 서울→울산은 오후 7시경에 출발할 것을 카카오모빌리티는 추천했다.(서울=연합뉴스) 청약조정대상지역에 집을 보유한 다주택자의 종합부동산세 최고세율이 3.2%로 오르고 종부세 인상 상한도 150%에서 300%로 높아진다. 집값이 상대적으로 많이 오르고 청약경쟁률이 높은 곳을 대상으로 정부가 매년 지정하는 조정대상지역은 서울·세종 전역 등을 포함해 전국 43곳이다. 종부세 과세표준 3억∼6억 원 구간이 신설되고 세율도 오른다. 종부세 과표를 계산할 때 쓰는 공정시장가액 비율(현행 80%)도 해마다 5% 포인트씩 올라 4년 후에는 100%가 된다. 종부세 부과 대상이 확대되고 내년 세액도 4천200억 원 이상 늘 것으로 추정된다. 임대사업자가 투기지역·투기과열지구 주택을 담보로 대출을 받을 때 주택담보인정비율(LTV) 40%로 낮아진다. 현재 80∼90%에 달하는 비율이 반 토막 나는 셈이다. 집을 두 채 이상 가진 사람이 조정대상지역 등 규제 지역에서 새로 집을 살 땐 담보대출을 아예 받을 수 없고, 전세자금 대출도 제한된다. 정부는 13일 김동연 경제부총리 주재로 이런 내용의 ‘9·13 주택시장 안정방안’을 발표했다. 17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세계은행그룹은 조현찬 현 IFC 아태지역 인프라·자원개발 담당 본부장(Head)을 국장(Director)으로 승진 임명했다. 연세대 공과대학을 졸업한 조 신임 국장은 1992년 쌍용그룹에서 일하다가 1999년 IFC에 입사했다. 이후 IFC 최고 경영자 특별보좌관, IFC 중국·몽골·한국 수석대표 등으로 일했다. 조 국장은 1988년 대학가요제에 고 신해철(보컬·기타)씨와 함께 밴드 ‘무한궤도’의 드러머로 나가 ‘그대에게’로 대상을 받은 이색 경력도 갖고 있어 눈길을 끈다.(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은 19일 ‘부모님을 위한 자녀의 안전한 인스타그램 사용 가이드’를 제작, 공개했다고 밝혔다. 이 가이드는 부모들이 청소년 자녀의 안전한 인스타그램 사용을 도울 수 있도록 인스타그램 사용 방법과 다양한 안전 기능 등 내용을 담고 있다. 또 부모들이 인스타그램과 관련해 가장 궁금해하는 질문에 대한 답변과 개인정보보호 방법, 괴롭힘을 당할 때 대처법 등도 실렸다.IT/과학 본문배너 인스타그램은 한국의 부모를 위해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 미래 재단’과 협력해 관련 내용을 반영했다. 헬레나 러치 인스타그램 아시아태평양 공공정책 총괄은 “사람들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자신을 표현할 수 있는 커뮤니티를 만드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가이드는 웹사이트(https://wellbeing.instagram.com)에서 볼 수 있다.

사진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80914/2237996-1 2018 Robot World poster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반역혐의로 구금됐던 켐 소카 전 캄보디아구국당(CNRP) 대표가 1년 만에 보석으로 풀려났다. 10일 일간 크메르 타임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소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5시께(현지시간) 병보석으로 구치소에서 석방돼 자택으로 돌아갔다. 소카 전 대표는 그러나 법원의 감독을 받게 된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루마니아에서 열대성 질환인 웨스트나일열(熱)이 계속 확산, 1주일동안 네 명이 목숨을 잃었다. 루마니아 국립보건원은 14일(부쿠레슈티 현지시간) 이같이 발표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신규 환자도 30명 추가로 확인됐다. 사망자는 모두 웨스트나일열에 감염되기 전에 다른 질환을 앓고 있었다고 국립보건원은 설명했다. 루마니아에서 올해 웨스트나일열로 숨진 환자는 21명으로 늘었다. 올들어 이날까지 루마니아에서 보고된 웨스트나일열 확진자는 200명이며, 사망자는 지난달 처음 발생했다. 올 여름 루마니아뿐만 아니라 이탈리아, 그리스, 헝가리, 세르비아 등 남·동 유럽을 중심으로 웨스트나일열 감염이 급증했다.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LG전자[066570]는 서비스센터를 방문하기 어려운 장애인 고객을 대상으로 17일 ‘찾아가는 휴대폰 서비스’를 시작했다. 단발성 이벤트가 아닌 정식 서비스로 스마트폰 방문 서비스를 진행하는 것은 국내에서 이번이 처음이라고 LG전자는 설명했다. 이용을 원하는 고객은 LG전자 콜센터(☎ 1544-7777)에 서비스를 신청하고 방문 날짜와 시간을 정하면 된다. 보증기간 내 제품 하자의 경우 서비스 요금, 출장비가 무료다. 당일 내 수리가 어려우면 수리 기간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폰도 무료 대여된다. LG전자는 이번 서비스를 위해 4월부터 5개월간 시범서비스를 진행했다. LG전자는 지역별 사회복지단체와 연계해 도움이 필요한 고객에게 서비스를 알릴 계획이다. LG전자 CS경영센터장 유규문 상무는 “LG[003550]의 고객 서비스 정신을 바탕으로 단 한 분의 고객이라도 필요한 서비스를 제대로 받을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주택구입태도지수는 서울 동북권(성동, 광진, 동대문, 중랑, 성북, 강북, 도봉, 노원구)을 제외한 모든 권역에서 상승했다. 종로·용산·중구 등 도심권( 송고2개 분기 연속 상승…30대 이하 주택구입 의사 큰 폭 상승 “류경식당 종업원 자유의사 확인해 송환 여부 결정해야””강제수사로 책임자도 처벌해야…어물쩍 넘길 수 없어” CETROVO는 승객에게 유비쿼터스 ‘스마트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CETROVO는 첨단 기술 기능을 갖추고 있는데, 터치스크린 화면으로 바뀌는 창문이 그 예다. 승객은 CETROVO의 ‘마법의 창문’을 통해 뉴스 시청, 인터넷 검색, 티켓 구매, 비디오 및 TV 시청 등을 즐길 수 있다. 더욱 쾌적한 여행을 위해 이 열차에는 인터넷이 가능한 터치스크린 거울, 자정 좌석, 첨단 진동 및 소음감소 기술, 보청기 통합 시스템, 변화하는 상황에 ‘반응’하는 에어컨 및 조명 시스템 등이 갖춰져 있다.사상자는 없어…비행기, 트리폴리서 200㎞ 떨어진 미스라타로 우회(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무장단체들의 충돌로 치안이 불안한 리비아의 수도 트리폴리에서 국제공항이 로켓탄 공격을 받았다. 12일(현지시간) 리비아 매체 ‘리비아옵서버’와 AFP통신 등에 따르면 트리폴리의 미티가국제공항 관계자가 지난밤 공항 주변에 로켓탄이 여러 발 떨어졌고 사상자는 없는 것으로 보고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미티가국제공항에 착륙하려던 비행기는 트리폴리에서 동쪽으로 약 200㎞ 떨어진 미스라타공항으로 우회 비행을 했다. 미티가국제공항 관계자는 활주로에 있는 비행기들을 미스라타공항으로 옮길 준비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미티가국제공항은 지난달 말에도 인근 지역에 로켓탄이 떨어지면서 1주일 동안 항공기 운항이 중단된 바 있다. 이 총리는 장터 방문에 앞서 좋은 일자리 창출 모범 중소기업으로 뽑힌 서울 구로구의 ‘제일메디칼코퍼레이션’을 격려 방문했다. 뼈접합용 스크루 등 의료기기를 제조하는 회사다. 이 회사는 송고 기상청에 따르면 20일 삼지연 지역은 구름이 조금 끼고 최저기온 4도, 최고기온 20도로 예상된다. 비가 올 가능성은 10∼20%여서 천지까지 가기에는 큰 어려움이 없어 보인다. 백두산 정상인 장군봉에서 천지까지는 약 1.5㎞ 정도 떨어져 있는데 2천여 개의 돌계단으로 내려가는 길이 조성돼 있다. 평소 등산을 즐기는 문 대통령은 계단을 걸어서 내려가려고 할 수도 있지만, 김정은 위원장을 고려해 곤돌라를 이용할 수도 있다. 한편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천지를 돌아본 뒤 하산하는 길에서 간단한 식사를 할 가능성도 있다. 김인태 책임연구위원은 “외빈들은 백두산 정상을 돌아보고 하산하면서 소백수 등판에서 도시락 점심을 먹는 경우가 많다”며 “이곳에서는 중국쪽 풍경도 볼 수 있고 작은 산장이 있어서 문 대통령께서 휴식하기에 적합한 장소”라고 말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인도네시아의 한 직업학교가 불량학생 등을 처벌한다며 ‘학내 감옥’을 설치해 운영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송고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아프리카 짐바브웨에서 최근 콜레라로 인한 사망자가 24명으로 늘었다고 AFP통신이 13일(현지시간) 세계보건기구(WHO) 보고서를 인용해 보도했다. WHO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5일부터 짐바브웨 수도 하라레에서 콜레라 감염으로 23명이 숨졌고 짐바브웨 남부 마스빙고에서도 콜레라 사망자가 1명 나왔다. 짐바브웨에서는 콜레라가 도시뿐 아니라 농촌까지 퍼지면서 지금까지 약 2천명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짐바브웨 당국은 지난 11일 콜레라 감염자가 많은 하라레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대중집회를 금지하고 있다. 에티오피아 항공 CEO Tewolde는 중국에서 항공 시장을 더욱 확장하기를 바라며, 앞으로 광저우와 다른 주요 중국 공항으로 가는 비행편 빈도를 높일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테슬라는 블룸버그 보도 후 성명에서 “지난달 머스크의 트윗 이후 법무부로부터 자발적인 자료 제출 요청을 받았으며, 이에 협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출장소이스 테슬라는 그러나 머스크를 포함해 회사 관계자가 소환장이나 증언 요구를 받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테슬라는 “자료 검토 이후 문제가 최대한 빨리 해결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법무당국의 조사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 송고”정수인 변의 길이와 면적 같은 직각삼각형과 이등변삼각형은 단 한쌍”(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특별한 관계를 갖는 삼각형은 단 한쌍만 존재한다.” 도형을 다루는 기하학에 관한 정리(定理)를 일본 게이오(慶應)대학 대학원생 2명이 증명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19일 보도했다. 정리 자체는 초등학생도 아는 내용이지만 그동안 증명이 이뤄지지 않았었다. The Honor 9i will be available in two classic and beautiful colors, Midnight Black and Sapphire Blue, along with a special color Robin Egg Blue that will be launched in Indonesia in October 2018. During the launching event, James Yang, President of Honor Indonesia together with Chris Feng, the Global CEO of Shopee Group announced the official price, first sales date, and sales channel of Honor 9i. This smartphone will be available in the market starting from 12.00 PM on 20 September 2018, exclusively on Shopee with the price of IDR 2,599,000 for the 3+32 GB version and IDR 3,099,000 for the 4+64 GB version. On 20 September 2018, Honor will also hold “Honor Super Brand Day” to provide the consumer with special offerings of Honor 9Lite, Honor 7S, Honor 7A, Honor 7X, Honor10, as well as Honor View 10.(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남북 평양정상회담에서 이뤄진 비핵화 합의와 관련, “북한에 대한 엄청난 진전이 있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이같이 높이 평가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 “그는 평온하고(calm) 나는 평온하다. 따라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그러나 의료진의 이런 안도도 잠시. 그날 첫 온열질환자가 온 지 30분이 채 지나지 않아 또 다른 환자가 실려 왔다. 이번에는 폭염 경보 속에 공사장에서 일하다 쓰러진 50대 인부였다. 이 환자는 40도 가까이 치솟은 폭염 속에 아침부터 뙤약볕에서 일했다는 게 동료 인부들의 설명이었다. 첫눈에 보기에도 외국인 노동자보다 상태가 나빴다. 의료진들의 손길은 더욱 바빠졌다. 상황을 보건대 열사병 가능성이 크지만, 간혹 있는 뇌염이나 심한 탈수와 함께 동반된 뇌졸중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려웠다. 최 전문의는 환자의 의식상태와 동공반응, 호흡음을 체크했다. 그 사이 간호사는 환자의 팔을 붙들고 수액라인 확보에 들어갔다. 일단 원인이 어느 쪽이든 40도가 넘는 고열은 빠르게 조절을 해야 하기에 차가운 생리식염수를 정맥으로 흘려보내기 시작했다. 환자의 몸에 물을 뿌려주면서 선풍기를 틀고, 응급실의 실내 에어컨도 최대치로 가동했다. 하지만 체온은 기대만큼 떨어지지 않았다. 낭패였다. 보통 응급실에서는 열사병 환자의 체온을 낮추기 위해 여러 가지 노력을 하게 된다. 그중에는 우리 몸의 내부 장기에서부터 온도를 낮추는 방법도 있다. 이 환자가 그런 경우였다. 너무 높은 열에 중추신경계가 열 발산을 포기해버린 것과 같은 상황인 셈이다. 통증에도 반응이 없어 일단 기관삽관으로 기도부터 확보하고 인공호흡기를 달았다. 이후 차가운 산소를 폐로 공급하며 폐부 깊숙이 있는 뜨거운 공기를 빼냈다.

‘올드 보이’의 경륜이 장점이려면 ‘선당후사'(先黨後私)가 이행돼야 한다. 86세대 정치인들이 이번에 선택받지 못한 데는 차기를 겨냥한 ‘자기 정치’에 대한 우려도 작용했다고 한다. 정치적 야망이 내재한 젊음이 오히려 발목을 잡았다. ‘올드 보이’에겐 욕망이 없는지는 두고 볼 일이다. 정치인의 개인적 야망 자체는 탓할 일이 아니지만, 당을 바로 세우는 공적 책무보다 이를 앞세운다면 그들을 선택한 당원을 배신하는 일이다. 청와대는 전날에도 “경제인들의 방북과 관련해서 북측의 요청이 있었다는 보도를 본 적이 있는데, 사실은 전혀 아니다”며 “방북 수행단 결정은 전적으로 저희 정부에서 결정한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상원의원 후보 체포…대선 후보들 부패 혐의도 조사(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연방검찰이 10월 선거와 관계없이 부패수사를 계속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연방검찰 부패수사팀 소속인 카를루스 페르난두 두스 산투스 리마 검사와 데우탄 달라기뇨우 검사는 14일(현지시간) 언론 회견을 통해 선거 기간에도 대선을 포함해 각급 선거 후보들에 대한 부패혐의 수사를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달라기뇨우 검사는 “연방검찰은 정치가 아니라 정의를 기준으로 행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파키스탄 정부의 통상·섬유·산업·투자 고문인 압둘 라작 다우드는 최근 파이낸셜타임스(FT)와의 인터뷰에서 “(중국과) 함께 사업을 계속할 수 있을지 살피기 위해 1년간 추진을 보류해야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CPEC 사업 기간이 5년가량 연장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파키스탄과 마찬가지로 일대일로 프로젝트의 핵심 국가로 꼽혔던 말레이시아는 이미 자국 내의 중국 주도 건설 사업을 전면 재검토하고 있다. 중국이 사업비 550억 링깃(약 15조원)의 85%를 융자하는 조건으로 추진돼 온 말레이시아 동부해안철도(ECRL)는 공사가 중단된 상태로 재협상이 진행 중이다. 말레이시아는 중국 국영기업이 수주한 3조1천억원 상당의 송유관·천연가스관 공사는 아예 취소하기로 했다. 림관엥 말레이시아 재무장관은 말레이 반도와 보르네오 섬에서 진행되던 “이 파이프라인 프로젝트들을 취소할 것이다. 이미 (중국 측에) 이와 관련한 서한을 보냈다”고 말했다. 특히 주변의 수려한 산세가 호숫물에 비치는 회동수원지의 선경은 어디가 산이고 어디가 물인지 가늠할 수 없는 장관이다. 비경과 이야깃거리가 있는 회동수원지 산책로는 부산을 상징하는 갈맷길 코스 중 가장 대표적인 길로 손꼽힌다. 송고(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북도는 졸음운전사고 방지를 위해 화물차 등 대형차량의 ‘차로 이탈경고장치(LDWS·Lane Departure Warning System)’ 장착비를 지원한다고 18일 밝혔다. 3인의 정치 역정은 적과 동지를 오가는 애증으로 엮인다. 이합집산하는 한국 정치판이 이들의 관계도에 녹아 있다. 김대중(DJ) 김영삼(YS) 문하에서 정치를 시작했다. 이해찬 정동영은 DJ가 영입해 정치권에 들어와 1998년 국민의 정부 출범에 힘을 모았다. 손학규는 YS의 발탁으로 정계에 데뷔, 문민정부에서 40대 장관으로 도약했다. 양 김의 깃발 아래 개혁을 주창하고 경쟁하며 모두 차세대 지도자를 꿈꿨다. 아름다운 온실을 마련하고 있어 예쁜 곳을 찾는 사람들이라면 한 번쯤 찾아볼 만하다. 실제로 화훼농업을 하는 곳은 아닌 듯해서 사진만 몇 장 찍고 길을 재촉했다. 중미산 휴양림을 지나 서종면사무소로 가는 길에 작은 갤러리가 손님을 기다리고 있다. 박 위원장은 심혈을 기울인 축제 준비과정을 설명하면서 뮤지션에 대한 애정도 드러냈다. 그는 “해외 뮤지션을 축제 송고 송고(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지난 8월 수출에서 수입을 뺀 일본의 무역수지는 4천446억엔(약 4조4천523억원) 적자로 집계됐다. 일본의 무역수지 적자는 2개월 연속이다. 이는 경기 회복에 따른 수출액 증가에도 불구하고 원유 등 에너지 가격 상승으로 수입액이 수출액을 크게 웃돈데 따른 것이다. 19일 일본 재무성이 발표한 무역통계 속보치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액은 전년 동월보다 6.6% 증가한 6조6천916억엔이었다. 수출 증가는 21개월 연속이다. 수입액은 전년 동월보다 15.4%나 늘어난 7조1천362억엔에 달했다. 수입 증가도 5개월 연속이다. 국가·지역 별로는 미국에 대한 무역수지 흑자액이 전년 동월보다 14.5% 줄어든 4천558억엔이었다. 대미 무역수지 흑자는 2개월 연속 줄었다. 미국 정부에 의해 수입제한 대상으로 지정된 철강의 대미 수출액은 15.8% 감소했다. 재무성은 “수입제한의 영향이 곧바로 반영됐는지는 분명하지 않다”고 밝혔다. 중국에 대한 무역수지는 휴대전화와 컴퓨터 등의 수입이 늘면서 1천810억엔 적자로 집계됐다. 대중 무역적자는 5개월 연속이다. 유럽연합(EU)에 대한 무역수지도 항공기와 석유 제품 수입이 늘면서 874억엔 적자였다.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한국노총이 광주시 최대 현안인 ‘광주형 일자리’ 사업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양대 노총인 민주노총도 광주형 일자리 사업 불참을 선언했던 만큼 현대차 투자유치를 통한 일자리 창출 계획은 노동계 불참으로 사실상 물 건너간 셈이 됐다. 한국노총 광주본부는 송고급여 수준 놓고 광주시와 시각차 커…광주시 “아직 검토 중”

당시 서독의 dpa 통신 소속 기자 2명과 동독의 ADN 통신 소속 기자 2명이 임시특파원으로서 각각 상대지역에서 정식 취재활동을 시작했다. 이에 앞선 협상 과정에서 서독 정부와 언론이 동독 측 당국자들과 접촉면을 늘려가면서 설득해냈다. 동독이 전면적인 언론교류에 부담을 느끼는 상황에서 뉴스통신사 간 교류로 서서히 실질적인 교류 기반을 조성하기 시작한 것이다. 같은 해 12월 동서독 간 기본조약이 체결되면서 양측간 언론교류를 본격화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마련됐다. 서독 언론인이 동독 당국의 허가 아래 합법적으로 특파원으로 상주할 수 있는 길이 생긴 것이다. 1969년 서독의 빌리 브란트 총리가 동독 언론인의 서베를린 자유 방문을 허용해 동독 언론인은 서베를린에서의 취재가 가능한 상황이었다. 특히 1973년 가을 dpa 통신 기자들이 동독에 상주특파원으로 정착하면서 언론교류의 틀이 자리잡히기 시작했다. 통신사 다음엔 신문과 시사잡지 기자들이 동독으로 취재 길에 올랐다. 뒤를 이어 공영방송인 ZDF도 임시특파원을 보냈다. 베를린 장벽이 무너진 1989년까지 서독 언론인 20명과 동독 언론인 6명이 각각 상대국에 체류했다.(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2018 대구글로벌창의도시 포럼’이 오는 18일부터 19일까지 대구 노보텔에서 열린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쿠데타를 일으켜 송고군부 통치 맹비난…反군부 정당간 연대 논의도 지지 ▲ 세속성자 = 양희송 지음. ‘가나안 성도’란 교회에 나가지 않고 신앙생활을 하는 사람들을 말한다. 대형교회의 세습, 성추문, 비리 등으로 교회 밖으로 나가는 신도들이 늘고 있다. 이 책은 이들 ‘세상 속을 살아가는 그리스도인’을 ‘세속성자’라 칭하며, 그들이 찾아 나선 신앙적 지향에 대해 탐구한다. 청어람아카데미 등을 통해 새로운 교회 생태계를 모색해온 저자는 가나안 성도를 위한 ‘세속성자 수요모임’을 지난 5년간 진행해왔다. 이 모임에서 고민한 교회와 신앙, 삶의 문제들을 이 책에 담았다. 이 시대의 기독교 신앙이 어떤 변화를 겪고 있는지 살펴보고, 세상을 떠나 교회에서 살기보다는 치열하게 일상을 살아가는 것이 세속성자의 참된 삶이라고 저자는 강조한다. 그는 “이제는 신앙적 실천의 장이 교회냐, 사회냐 구분하는 것이 크게 의미가 없다”며 “우리의 교회론은 좀 더 유연하고, 포괄적이고, 새로운 상상력에 부합해야 할 것”이라고 말한다. 북인더갭 펴냄. 252쪽. 1만4천원.▲ 문화일보 = ‘김병로 司法독립’에서 역주행하는 코드 법치 市場 흐름 외면한 ‘세금 폭탄’으론 집값 못 잡는다 ‘종전선언 합의 英譯’ 왜 정부 입장 바꿔 北 追從했나 ▲ 내일신문 = 늑장대응보다 과잉대응이 낫다 ▲ 헤럴드경제 = 유은혜 후보자 보좌관 불법채용은 명백한 범법 행위 ‘고용참사는 성장통’…진단만하고 처방없는 청와대 자궁내막증은 자궁내막 세포를 포함한 월경혈이 난관으로 역류해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되지만, 정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진 게 없다. 다만 최근에는 내분비교란물질이 자궁내막증의 새로운 원인으로 주목받고 있다. 내분비교란물질은 우리 몸에서 호르몬의 자연적인 생성, 분비, 대사, 작용, 제거의 과정에 문제를 일으키는 외부 물질을 지칭한다. 다이옥신, 프탈레이트, 비스페놀A, DDT(살충제) 등이 대표적이다. 내분비 교란물질은 주거환경, 의복, 화장품, 음식과 그릇, 포장재 등 우리가 흔히 인지할 수 있는 것보다 주변에 다양하게 존재한다. 이 중에서도 폴리염화바이페닐(PCB) 계열, DDT와 같은 살충제는 잔류기간이 길어 환경에 오랜 시간 영향을 미친다. 비스페놀, 프탈레이트는 잔류기간이 상대적으로 짧다. 또 이소플라본과 리그난 같은 천연 유래 내분비 교란물질도 있는데 합성제제보다 잔류기간이 짧은 편이다. 먹이사슬을 통해 인체에 축적될 수 있는 폴리염화바이페닐은 고농도로 노출되면 자연임신을 늦춘다고 보고된 바 있다. 생선을 주식으로 하는 일부 민족에서 태아 때 이 물질에 고농도로 노출된 여아는 향후 가임력에 영향을 받는다는 보고도 있다. 또 불임으로 시술받는 환자 중 반복적인 착상 실패가 나타나는 그룹에서 폴리염화바이페닐 농도가 의미 있게 높았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The IELTS partners are committed to continuous investment in test development in order to enhance the IELTS experience.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 정부가 대만이 소셜미디어를 활용해 간첩 행위를 하고 있다고 발표하자, 대만 정부가 “날조극에 불과하다”고 발끈하고 나섰다고 홍콩 명보가 송고 (서산=연합뉴스) 충남 서산시는 충남도지체장애인협회 후원회장을 맡고 있는 성우종 ㈜도원이엔씨 대표가 추석을 앞두고 저소득장애인 가정 생필품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5천만원을 기탁했다고 19일 밝혔다. 서산시장애인복지관에서 열린 지정기탁금 전달식에는 김택진 시민생활국장, 이건휘 지체장애인협회 충남도협회장, 김일국 서산시지회장, 성우종 도원이엔씨 대표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기탁금은 장애인작업장에서 생산하는 맛김과 남·여 기초화장품 3천200세트를 구매해 저소득장애인가정 1천600가구에 전달할 예정이다. 성 대표이사는 “장애인에 대한 인식개선 활동이 확대돼 장애인들이 차별받지 않는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서산이 고향인 성우종 대표는 6년 전부터 해마다 5천만씩 이웃사랑 성금을 기탁해왔다.

WP “시카고 경찰, 2010년 이후 살인

WP “시카고 경찰, 2010년 이후 살인사건 용의자 체포율 27%”‘사망자 없는 총격사건’ 용의자 체포율 한자릿수(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시카고 번화가에 관광객과 쇼핑객들이 바쁘게 돌아다니고 교외 주민들은 평화로운 일상을 보내는 시간, 도시 남부와 서부 빈민가에서 하루 평균 10명이 총에 맞아 2명이 숨진다. 더 이해하기 어려운 일은, 제한된 지역에서 총격이 그렇게 빈발하는데도 총 쏜 용의자가 잡히는 경우는 거의 없다는 사실이다. 워싱턴포스트(WP)는 31일(현지시간) “아무도 붙잡히지 않는다. 경찰은 아무것도 해결하려 들지 않는다”는 제하의 기사에서 지난달 시카고 남부에서 참담한 총기 사고를 당한 디앤젤로 노우드(30)의 사연과 함께 시카고 빈민가의 치안 부재 실태를 전했다. 노우드는 지난달 30일 한 주류 가게에서 형 오머(35)와 같이 총격을 받았다. 노우드는 배·가슴·팔목 등에 총상을 입고 입원했다가 치료를 받고 퇴원했으나, 머리와 가슴에 총을 맞은 형은 현장에서 숨졌다. 그는 “형 지인들을 우연히 만났는데 시비가 오가다 한 사람이 총을 꺼내 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입원한 지 사흘 만에 형사가 찾아와 사진 한 장을 내밀며 ‘총 쏜 사람이 맞는지’ 물었다. 그런데 나는 그를 모르고, 사건 당시 본 얼굴도 제대로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곳에서 이런 일은 일상”이라며 “형사들은 이제 전화도 없다. 한 달이 지났지만 용의자는 잡히지 않았다”고 개탄했다. 노우드 형제는 총기 폭력이 전염병처럼 만연한 시카고의 또다른 사건 피해자들일 뿐이다. 올들어 지금까지 시카고에서 최소 2천68명이 총에 맞아 331명이 숨지고 1천737명이 부상했다. 총기 외 폭력을 포함하면 살인사건 피해자는 388명에 달한다. 신문은 미국 어느 도시도 이 정도는 아니라며 “그런데도 이곳에서 대다수 살인사건이 미결 처리되며, 사망자 없는 총격 사건의 경우엔 수사조차 제대로 진행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내부자료를 인용, “2010년 이후 지금까지 시카고 경찰은 살인사건 용의자의 27%를 검거했을 뿐”이라며 미국 50개 대도시 가운데 가장 낮은 수치라고 전했다. 시카고대학 범죄연구소에 따르면 사망자 없는 총격 사건의 경우 시카고 경찰의 용의자 체포율은 한자릿수로 내려간다. 특히 그 숫자는 2014년 10%에서 2015년 7%, 2016년 5%로 점점 더 떨어졌다. 신문은 “다른 도시도 패턴이 크게 다르지 않다”며 노스캐롤라이나 주 샬럿의 경우 2013년 이후 살인사건 용의자 체포율은 71%에 달하나 사망자 없는 총격 사건 용의자 체포율은 30%대로 떨어진다고 전했다. 네브래스카 주 오마하의 경우 2016년부터 2017년 사이 살인사건 용의자 체포율 67%, 사망자 없는 총격 사건 용의자 체포율은 18%였다. 시카고 경찰은 “용의자 체포율이 눈에 띄게 개선되고 있다”면서 “살인사건 용의자 체포율이 지난해 33%에서 올해 44%로 높아졌다”고 강조했다. 시카고 경찰청 대변인은 “문제 해결을 위해 상당한 투자를 해왔다”며 올 연말까지 살인사건 전담 수사관 300명을 추가 고용(1천200명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폭력 사고가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소수계 사회가 경찰에 협조하지 않아 용의자 체포에 어려움을 겪는다”는 입장이다. 실제 주민들은 사건을 목격하고도 보복이 두려워 신고를 하지 못하고, 피해자는 범죄 연루 가능성이 드러날까 신고하지 못하는 경향이 있다. 동시에 주민들은 “범죄에 속수무책이고 끼워 맞추기식 수사를 하는 경찰을 신뢰하기 어렵다”며 “자경단을 활성화하는 편이 낫겠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중간선거 앞두고 ‘무역전쟁 박차속 지지층 이탈 차단’ 노려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중국과 전면적인 무역전쟁을 선포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송고 삼성과 SK는 경쟁 관계에 있지만, 국내에서는 이동통신 사업에서 협력관계(이동전화 단말기-이동통신 서비스)이기도 하다. 두 사람은 이날 공군 1호기에 오르면서 모두 가방을 하나씩 들고 있는 장면이 포착됐다. 평소와 달리 수행원이 없다 보니 직접 짐을 든 것으로 보이는데 이들의 가방 안에 어떤 경제협력 사업 보따리가 들었을지도 궁금증을 자아냈다. 아리스토텔레스가 여가를 강조한 것은, 그것이 민주주의의 출발점이라고 봤기 때문이다. 시민들이 사회 문제에 관심을 갖고, 정치에 참여하려면 시간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노예제를 옹호했다. 그 때문에 지금도 비판받는데, 시민이 여가를 가지려면 노예가 노동을 대신 해야 한다고 믿었다. 그의 계급적 시각과 별개로, 시민 정치와 여가의 상관성은 맞는 말이다.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시가 핵심 과제로 추진 중인 부유식 해상풍력사업에 전문가 자문 역할을 맡는 부유식 해상풍력사업 발전위원회를 송고 ◇ 고무신 생산의 저력, ‘보따리상 나이키’를 만나다 신발은 삼국시대에도 있었고 조선시대에도 있었지만, 근대 제조업으로서 신발산업의 시작은 고무신이라고 할 수 있다. 고무신의 생산은 고무나무에서 추출한 생고무에 황을 더하고 가열해서 신발 재료를 만드는 ‘가황(加黃) 기법’이 1839년 미국에서 개발되면서 본격화했다. 가황 기법이 미국에서 일본으로 전해지면서 고무신 공장이 우후죽순처럼 들어섰고, 1919년 8월 1일 서울 용산구 원효로 1가에 우리나라의 첫 고무신 공장인 대륙고무공업주식회사가 설립됐다. 창업자 이하영은 부산 기장 출신이었다. 그는 일본산 고무신의 품귀 현상에 주목해 국내 신발공장 설립을 모색했다. 조선총독부가 3·1 독립운동을 기점으로 유화정책을 펴면서 부산 등 전국에 신발공장이 잇따라 설립됐다. 고무신의 판매 규모는 1921년 한해에만 80만8천 켤레였다. 이중 70만 켤레는 일본에서, 국내 생산은 10만8천켤레였다. 일제강점기를 거쳐 1950년 한국전쟁은 부산을 국내 신발산업의 중심지로 만드는 계기가 됐다. 피란수도 부산에 피란민을 비롯해 물자와 설비가 몰려들었다. 피란민은 노동집약형인 신발산업에 풍부한 노동력이면서 안정적인 수요층이었다. 고무신을 만들던 부산의 신발공장은 군화 등을 납품하면서 사업 기반을 다져나갔다. 1960년대에는 발을 덮는 갑피와 발바닥이 닿은 창으로 구성된 새로운 신발이 등장해 고무신과 세대교체가 진행됐다. 1970년대 생활 수준이 나아지면서 신발 주력제품은 고무신에서 운동화로 바뀐다. 부산을 중심으로 성장한 국내 신발산업은 1965년 한일 국교정상화 이후 일본의 기술과 생산설비가 유입되면서 한 단계 도약하고 베트남 전쟁과 맞물려 급격하게 성장한다.

강동경희대한방병원, 논문 27편 메타분석…”비만 초기에 해야 효과”(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살을 빼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손쉬운 방법을 찾는 건 인지상정이다. 그래서인지 요즘 인기를 끌고 있는 치료법 중 하나가 침술이다. 덩달아 포털사이트에는 간단한 침술로 살을 뺄 수 있다는 광고가 넘쳐난다. 하지만 침술의 비만 치료 효과에 대해서는 아직도 반신반의하는 사람들이 많다. 더욱이 실제 침 치료를 받은 사람들 사이에서조차 그 효과는 일정하지 않은 편이다. 그런데 그동안 침술의 비만 치료 효과를 다룬 국내외 연구결과를 종합적으로 분석한 논문이 나와 눈길을 끈다. 15일 국제학술지 ‘비만 리뷰'(Obesity Reviews) 최신호에 따르면 강동경희대 한방병원 진단·생기능의학과 박영재 교수팀은 전세계에서 비만 관련 침 치료 효과를 다룬 연구논문 27편을 종합적으로 평가한 메타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메타분석이란 동일한 주제에 대해 그동안 발표됐던 양질의 연구논문을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그 결과를 계량적으로 제시하는 연구방법을 말한다. 오코노기 마사오(小此木政夫·72) 게이오대 명예교수는 “회담과 공동선언에 대해 전체적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과 ‘딜(협상)’을 하고 싶어하는 마음이 공동선언에 직접 담겨 있다”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2인3각’의 모양새로 북한과 협상을 하고 있다는 인상을 받았다”며 “한국은 올해만 3번째 북한과 정상회담을 했고 이제 4번째 정상회담을 앞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코노기 교수는 비핵화 관련 부분에 대해서는 “북한이 동창리 엔진 시험장과 영변 핵시설 폐기를 언급한 것은 적어도 그 이상의 개발을 하지는 않겠다는 의미가 있다”며 “공동선언이나 기자회견에서는 빠졌지만 두 정상 사이에서 비핵화와 관련해 진전된 얘기가 있었을 수도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기본적으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나 핵무기를 어떻게 폐기할지는 북미간 회담에서 해결할 일”이라면서 “이번 남북정상회담은 두번째 북미정상회담을 위한 중간작업이라는 점에서 역할을 제대로 했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오코노기 교수는 향후 한반도 화해 분위기와 관련해 조만간 열리는 유엔총회에서 북한에 대한 제재 문제가 어떻게 논의될지가 중요하다고 내다봤다. 그는 “남북이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내용을 추진하는 데에는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 문제가 걸림돌이 될 수 있다”며 “유엔에서 북한에 대한 제재가 어떻게 논의될지에 따라 남북간, 북미간 논의가 난항을 겪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오토모빌리티LA는 자동차 산업의 혁신 사례를 쇼케이스하는 연례행사로서 변화를 거듭하는 본 업계에서 벌어지는 토론의 확대가 그 목표이다. 본 행사에는 매년 최고의 자동차 제조사, 기술 회사, 설계자, 기업가, 정부 관리 등이 참가한다. 화요일에 열리는 오토모빌리티LA 콘퍼런스 참석자들은 다양한 전문가들로부터 관련 정보를 얻고 자동차 기술 전시장를 살펴보며 오토모빌리티LA의 톱텐 오토모티브 스타트업 대회와 해커톤 대회의 수상자들을 만날 수 있다. 수요일과 목요일에는 유수의 기존 자동차 제조사와 스타트업들의 신차 공개와 수상 발표 및 여러 네트워킹 행사가 예정되어 있다.귀경길은 SKT “24일 아침이나 25일 밤”, 카카오 “24일 밤”(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추석 연휴가 다가오면서 차량으로 고향을 찾는 귀성객들은 언제쯤 출발해야 차가 덜 막힐지가 큰 관심사다. 모바일 내비게이션을 서비스하는 SK텔레콤[017670]과 카카오모빌리티는 19일 최근 명절 연휴기간 교통상황을 바탕으로 이번 추석 연휴 때 비교적 차가 덜 막힐 귀성·귀경 시간대를 예측했다. ‘T맵’을 운영하는 SK텔레콤은 이번 추석 연휴 때 서울에서 부산이나 광주로 가려면 21일 오전 10시 이전 또는 22일과 23일 오후 3∼4시 이후 출발하는 것을 추천했다. 서울→부산 하행선은 24일 오전 9시부터 교통량이 급증해 오전 11시께 최고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24일 오전 11시 서울에서 부산으로 출발할 경우 소요시간은 8시간 4분에 이를 것으로 SKT는 분석했다. 서울→광주 하행선은 21일 오전 10시부터 교통량이 증가해 오후 4시 최고치에 달할 전망이다. 21일 오후 4시에 서울에서 출발할 경우 광주까지 6시간 31분이 걸리나 24일 오후 1시에 출발하면 5시간 32분, 23일 오후 11시에 출발하면 3시간 1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Carter는 라이브 부문을 확실하게 파악하는 열정적인 마케터이며, 런던에서는 언론인으로 활약했다. 런던에서 그녀는 행사와 체험 마케팅 부문에 관해 보도했다. 또한, 그녀는 업계에서 쌓은 대행사 측면의 경험도 활용할 예정이다. 그녀는 바로 이러한 독특한 배경 덕분에 매력적인 이야기 각도를 파악하고 구상하며, 매체와 관계를 구축하고, INVNT의 국제적인 마케팅 노력을 관리할 적임자로 선정됐다. 美, 안보리 긴급회의 소집해 러 제재 위반 맹공…갈등 표면화 美 “제재 완화할때 아냐”…러 “제재만으로 북핵해결 불가능” 반박 제재위반 지적 잇따라…미-중·러 대북제재 간극 더 커질듯

(영통구, 한국 2018년 9월 19일 PRNewswire=연합뉴스) VVDN은 오늘, 한국 지사를 설립하며 아시아에서의 확장세를 이어간다고 발표했다. VVDN은 자사의 업계 주도적인 제품 엔지니어링과 제조 역량에 대한 긍정적인 시장 반응과 아시아 태평양(APAC) 지역에서 증가하는 수요에 힘입어 사업 확장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 VVDN은 일본에 지사를 설립했으며, 이 확장세를 이어가면서 한국에도 새 지사를 설립한다고 발표했다. 한국 지사는 25년 넘게 경험을 구축해온 업계 베테랑 Simon Yoon이 이끌 예정이다. 그는 “인정자들은 관할 출입국사무소를 통해 법무부가 배포하는 처우 안내문을 받는다”며 “안내문은 단 두 쪽짜리로 최소한의 정보만 담고 있고, 그마저도 난민법의 처우 관련 조항을 풀어놓은 수준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난민 인정자를 포함하는 사회보장 서비스마저도 다언어 지원이 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이런 수준으로는 서비스에 대한 접근권이 보장됐다고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 활동가는 “난민이 될 수밖에 없었던 본국의 열악한 상황이 나아질 때까지는 난민들의 본국 귀환은 기약이 없다”며 “난민 인정자를 오래 함께할 사회구성원으로 인식하고 첫 단계부터 차근차근 발걸음을 뗄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이날 보고회에서는 난민 인정자의 언어장벽과 행정 조치에서의 배제, 주거권 현황 등에 대한 발표가 이어졌다. 송고 신임 정 원장은 한양대 의대를 졸업해 연천군 보건의료원 외과장, 원진녹색병원 원장 등을 지냈으며 한국보건의료원 신의료기술평가위원회 위원도 맡고 있다. 보건의료원에 근무해 공공 의료마인드를 갖추고 있고 원진녹색병원 원장 시설 흑자전환을 이루는 등 경영마인드도 겸비해 도의료원 운영의 적임자라고 도는 설명했다. 신임 정 원장은 수원병원장을 겸하게 되며 임기는 송고 이날 우승컵을 거머쥐었다면 박인비는 여자 메이저대회를 모두 석권하고 올림픽에서 금메달까지 딴 ‘슈퍼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할 수 있었다. 송고(에비앙레뱅[프랑스]=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여자 골프 메이저 5개 대회를 석권하는 대기록을 다음으로 미루게 된 박인비(30)는 “부담은 별로 없는 편이다. 에비앙에 또 올 생각하면 좋지만 못해도 어쩔 수 없고,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박인비는 16일(현지시간)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마지막 메이저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 마지막 날 공동 8위로 경기를 마쳤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태국의 극렬 한류 팬들이 좋아하는 한류스타인 이종석을 만나기 위해 공항 통제구역까지 불법으로 들어갔다가 처벌을 받을 처지에 놓였다. 18일(이하 현지시간)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최근 방콕 수완나품 공항 통제구역에 불법으로 들어간 혐의로 태국인 여성 2명과 이들의 통제구역 출입을 도운 세관 직원 등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공항 당국과 경찰에 따르면 이종석의 열혈팬인 이들은 방콕에 공연차 오는 그의 비행편 정보를 입수하고, 직접 만나기 위해 지난 14일 밤 수완나품 공항 통제구역에 들어갔다. 물론 이들은 CIQ(세관, 출입국관리, 검역) 당국의 검사를 거쳐야 하는 통제구역에 들어갈 권한이 없었다. 그래서 알고 지내던 세관 관리의 도움을 받았다. 그리고 꿈에 그리던 이종석과 만나 악수하고 들뜬 기분으로 공항을 빠져나왔다. ‘완전 범죄’가 될뻔했던 이들의 공항 침입 사건은 그러나 이들 중 한 명이 페이스북에 당시 상황을 자랑삼아 게시하면서 문제가 됐다. 특히 이 여성은 CIQ(세관, 출입국관리, 검역) 당국의 검사를 거쳐야 들어갈 수 있는 통제구역에 세관원을 가장해 들어갔다며 범행방법까지 자세히 설명했다. 이 메시지는 SNS 이용자들의 공분을 샀고 결국 공항 관계자에게까지 전파됐다. 공항 당국은 CCTV 영상을 통해 이들의 통제구역 무단출입이 사실임을 확인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수완나품 경찰대장인 비롯 툿소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공항 당국이 관련자들을 고발했으며, 우리는 이들에게 소환장을 발부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야간에 공항 안전구역에 무단 침입한 경우 최대 5년의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며 “특히 이번 사건은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의 공항 평가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안이어서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도 언론도 주요 외신을 인용해 평양 공동선언 내용을 신속하게 보도했다. NDTV는 남북이 2032년 하계 올림픽 공동개최를 추진하기로 한 점에 주목하면서 지난 2월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 때 양국 선수단이 함께 행진했다는 점도 강조했다. 방송은 또 남북 정상이 나란히 무개차를 타고 평양 시내에서 카퍼레이드를 벌이는 장면 등을 곁들이며 남북이 비핵화 협상의 돌파구를 마련하고자 정상회담을 열었다고 전했다. 타임스나우뉴스는 평양 공동선언에서 비무장지대를 비롯한 대치지역에서 군사적 적대관계를 종식하기로 합의한 점에 비중을 둬 보도했고, “매우 흥분된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내용도 곁들였다. 또 인도 일간 힌두스탄타임스는 미국이 상응하는 양보조치를 할 경우 북한이 영변 핵시설을 폐쇄하겠다는 공동성명 내용을 비중 있게 다뤘다.

하루 어획량이 30톤에 달하는 선박 건조가 시작됐다(Dmitry Patrushev, Ilya Shestakov 및 아르한겔스크 주지사 Igor Orlov가 건조식에 참석). 또한, 학계와 환경 운동가들이 설립한 제1회 International Year of Salmon (국제 연어의 해)이 열렸으며, 러시아 제품만 출품 가능한 ‘최고의 수산물’ 대회 우승작이 발표됐다.”사적 공간서 사용·소지 범죄 아니다”…공개장소서 거래·사용은 불법(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남아프리카공화국 헌법재판소는 18일(현지시간) 대마초의 개인적 소지나 사용이 합법이라는 판결을 내렸다고 남아공 매체 ‘뉴스24′,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남아공 헌법재판소는 “사생활 권리는 개인 주택에 국한되지 않는다”며 “성인이 사적 공간에서 대마초를 사용하거나 소지하는 것은 범죄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헌법재판소는 의회에 이번 판결을 반영한 새로운 법의 초안을 24개월 안에 만들 것을 지시했다. 이에 따라 남아공 의회는 개인의 대마초 사용 한도 등의 규정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작년 3월 남아공 웨스턴케이프의 고등법원은 성인이 집에서 대마초를 사용하는 것을 금지한 법이 위헌이라고 판단했다. 그러자 남아공 법무부, 보건부 등 정부는 이 판결이 남아공인들의 가치에 부합하지 않고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항소했다. 미국과 파키스탄은 아프가니스탄 대테러전을 위해 협력하면서 한때 동맹으로 여겨질 정도로 돈독했으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올해 초 테러리스트에게 피난처를 제공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군사원조 중단을 선언해 관계가 꼬였다. 파키스탄도 이러한 미국의 태도에 불편한 감정을 숨기지 않으면서 양측은 최근까지 날카롭게 대립해 왔다. 중국 역시 파키스탄에 상환 능력을 넘어선 자금을 투자해 경제위기를 초래했다는 비판을 받는다. 중국은 파키스탄에서 CPEC 사업을 비롯해 총 620억 달러(약 70조원) 규모의 인프라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파키스탄은 이와 관련해 중국 주도 대형 인프라 사업을 재검토하고 중국과 사업조건을 재검토하려는 움직임을 보여 왔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국 내 위구르인들이 중국 신장(新疆) 웨이우얼 자치구 내 위구르족 이슬람교도에 대한 중국 정부의 탄압을 중단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 According to Kim Hwanguen, Vice President of the Korea Association of Robot Industry who will supervise the event, the Robot World is the largest robot exhibition in Korea. “We will turn it into a leading global exhibition by adding a platform for smart factories and artificial intelligence to robotics, which will surely play a leading role in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he added.(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은퇴한 육상 ‘단거리 황제’ 우사인 볼트(32·자메이카)가 자신에게 축구에 대한 영감을 준 주인공으로 ‘축구황제’ 펠레(78·브라질)를 꼽았다. 볼트는 16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지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와 인터뷰를 통해 펠레는 자신이 1년 전 육상에서 은퇴한 이후에도 운동을 계속하도록 격려한 많은 사람 중 한 명이라고 밝혔다. 볼트는 “축구에는 많은 영웅이 있다”면서 “나는 위대한 펠레를 알고 있으며 그가 나를 축구로 이끌었다”고 말했다. 이어 볼트는 “어릴 때부터 축구선수가 되는 것이 꿈이었다”면서 “내가 축구선수로 변신하는 데 가장 결정적인 영향을 준 사람이 바로 펠레”라고 덧붙였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매년 9천여 명이 참가하는 세계 최대 규모 ‘시카고 철인 3종 경기 대회’에 졸수(卒壽·90세)를 앞둔 도전자가 나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시카고 교외도시 네이퍼빌에 사는 은퇴한 엔지니어 로버트 스콧. 올해 87세, 우리 나이로 88세인 스콧은 26일(현지시간) 시카고 도심 미시간호변에서 열리는 제36회 시카고 트라이애슬론(Chicago Triathlon)에 출전하는 ‘사상 최고령’ 도전자다. “평생 고정관념에 개의치 않고 살아왔다”는 스콧은 미시간호수 1.5km 수영으로 시작해 40km 경주용 자전거를 탄 뒤 10km 달리기로 마무리되는 총 51.5km 구간에서 전 세계 ‘강철인’들과 경쟁을 벌이며 다시 한 번 나이에 대한 고정관념 깨기에 나선다. 시카고 언론은 그를 이번 대회의 ‘다크호스’로 손꼽고 있다. 스콧은 하와이 코나에서 열리는 ‘아이언맨 트라이애슬론'(수영 3.9km·자전거 180km·마라톤 42km)을 2014년까지 총 14차례 완주했으며, 70세 이상이 225.9km 전구간을 13시간 이내에 완주한 최초 기록까지 세웠다. 지난해에는 하프 트라이애슬론에 3차례 출전했다. 어려서부터 수영과 자전거 타기에 능했던 스콧은 마라톤 선수로 변신, 보스톤 마라톤을 26차례(19년 연속 포함) 완주했다. 그러다 50대 들어 처음으로 위스콘신 주 라신에서 열린 트라이애슬론에 도전했다가 철인 3종 경기의 매력에 빠졌다. 그는 “나보다 더 어린 사람들이 내 도전 기록들에 대해 듣고 ‘기가 막힌다’고 반응하는 것을 보며 ‘내 나이에 이만큼 활동하는 사람이 드물구나’ 새삼 깨닫는다. 그러나 이 나이에도 충분히 해낼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닫고 또 할 수 있다고 믿는다면, 주저 말고 도전해야 한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어 “일단 도전을 결심했으면 노력이 필요하다. 정말 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면 그 능력을 지속하기 위해 노력하게 된다”면서 “나는 훈련을 매우 좋아하며, 내가 해낼 수 있다는 것, 잘해냈다는 사실은 스스로 만족감을 느끼게 해준다”고 말했다. 시카고 트리뷴은 “이번 대회 사전 등록자 7천271명 가운데 70세 이상이 33명, 80세 이상은 7명”이라며 흔히 ‘고령’으로 언급되는 나이에 속한 참가자가 스콧뿐만이 아니라고 전했다. 스콧은 “일주일에 20시간씩 훈련하고, 섭취하는 음식과 운동량을 철저히 관리하고 있다”며 “훈련에 방해될 약속은 잡지 않는다”고 강철 건강 비결을 소개했다. 이번 대회 목표를 ‘완주’로 설정한 그는 “해낼 수 있을 것 같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2018 시카고 트라이애슬론은 현지시간 26일 오전 6시(한국시간 27일 오후 8시) 도심 동편의 먼로 비치에서 시작된다. 주최 측은 수용 한계를 고려해 제한을 둔 약 1만 건의 참가 신청 접수가 이미 마감됐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과 북측을 대표한 최 부위원장은 각각 삽으로 흙을 세 차례씩 뿌린 데 이어 ‘번영의 물’로 이름 붙여진 물을 줬고, 참석자들은 박수로 기념식수를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이 나무가 정말 무럭무럭 자라고, 꽃도 풍성하게 피우고, 결실을 맺고, 그것이 남북관계 발전에 함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최 부위원장은 “나무를 가져오신 사연을 담아 (표지석에) ‘평양 방문을 기념하며’라고 새겼다”고 인사했다. 행사를 마친 뒤 문 대통령은 “보통 소나무, 느티나무, 단풍나무로 기념식수를 하는데 모감주나무를 식수하는 것이 특이하다”며 “한 번씩 와서 점검해주시기 바란다”며 웃으며 당부했다. 최 부위원장은 이에 “꽃이 폈으면 좋겠는데…”라며 “나무 말이 곱다. 가을바람이 여러 곡식, 열매를 풍성하게 한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올 한해는 황금 같은 귀중한 금덩어리”라며 “좋은 나무가 앞으로 무럭무럭 자라 통일의 길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멕시코 언론은 “이번 회담이 성공하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의 두 번째 만남을 위한 길을 열 수 있다”며 관심을 보였다. 엘 우니베르살, 엑셀시오르, 텔레비사 방송 등 멕시코 주요 언론은 국제면 등을 통해 김 위원장 부부가 평양 순안 공항에 직접 나와 문 대통령 부부를 환영한 사실을 보도하며 이같이 전했다. 일간 밀레니오는 특히 “문 대통령이 평양에서 김 위원장과 적어도 두 차례 만날 예정”이라면서 “문 대통령이 다음 주 유엔 총회에서 트럼프 미 대통령에게 제시할 수 있는 비핵화와 관련한 중요한 조처를 하도록 김 위원장을 설득하려고 노력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삼성, 송고멕시코 언론 “남북정상회담 성공하면 북미 정상 두번째 만남 길 열수도”(상파울루·멕시코시티=연합뉴스) 김재순 국기헌 특파원 = 지구 반대편에 있는 브라질 언론도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과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주요 뉴스로 다루며 관심을 나타냈다. 브라질 언론은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올해에만 세 번째 만나면서 남북관계가 새로운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비무장지대(DMZ)에 매설된 각종 지뢰를 드론이 탐지하고 제거하는 시대가 곧 도래할 전망이다. DMZ에는 대인·대전차 지뢰 등 100만여 발이 묻혀 있을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매설된 장소가 불분명하고 제거해야 할 구역도 워낙 넓어 군인이 들어가 제거 작업을 하는 데는 상당한 위험이 따른다. 남북 군사 당국 간에 협의 중인 DMZ 내 GP(감시초소) 시범철수, DMZ 내 6·25전사자 공동유해발굴, 남북관리구역 확대 등의 협력사업을 진행하려면 이곳에 묻혀 있는 대인·대전차 지뢰를 걷어내는 작업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 협력사업의 대상지역이 서부·중부·동부전선 등으로 넓어서 과거 사용했던 마인 브레이커(Mine Breaker)와 같은 장비 여러 대를 투입해 작업하려면 물리적으로 시간이 오래 걸린다. 군은 지난 2002년 경의·동해선 연결 공사 때 독일제 지뢰제거 장비인 리노(Rhino)와 마인 브레커, 영국제 장비인 도리깨 방식의 MK-4 등을 투입했다. 이들 장비는 그동안 사용하지 않아 폐기됐다. 그래서 군은 신형 지뢰제거 장비 구입 검토와 함께 드론 등 무인체계를 이용해 지뢰를 제거하는 방안 연구에 착수했다.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는 세계사격선수권대회를 성공적으로 치른 창원국제사격장에서 오는 송고 (양산=연합뉴스) 정학구 기자 = 경남 양산시는 최근 정부의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대책이 발표됨에 따라 이에 발맞춰 내수부진과 경영여건 악화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지원대책을 송고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세계 196개국 대표가 모이는 제73차 유엔총회가 오는 18일(현지시간) 오후 뉴욕 유엔본부에서 개막한다. 유엔총회는 대표적인 다자외교 무대로 ‘외교의 슈퍼볼’로도 불린다. 특히 3차 남북정상회담 일정과도 사실상 맞물려 진행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올해는 ‘모두에게 의미 있는 유엔 만들기: 평화롭고 평등하며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한 글로벌 리더십과 책임 공유’를 주제로, 지속가능한 개발과 국제평화·안보, 인권 등 9개 분야 175개 의제에 걸쳐 토의가 이뤄진다. 하이라이트는 정상급 인사들이 대거 참여하는 ‘일반토의'(General Debate)다 오는 25일부터 일주일간 열리는 일반토의에는 국가원수 97명, 부통령 4명, 정부 수반 41명, 부총리 3명, 장관 46명 등 196개 회원국 수석대표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도 유엔총회 참석차 다음 주 뉴욕을 방문한다. 관례에 따라 브라질 대표가 25일 첫 번째 연사로 나서고, 유엔 소재국인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두 번째로 연설한다. 제10차 유엔총회 시 어느 나라도 첫 번째 발언을 원하지 않은 상황에서 브라질이 지원한 것을 계기로 이후 브라질이 첫 번째로 발언하는 게 관행으로 굳어졌다. 국가원수(대통령 또는 국왕), 정부 수반(총리), 부통령·부총리·왕세자, 외교부 장관 등의 순으로 연설 순서가 배정된다. 북한 리용호 외무상은 29일로 예정돼 있다. 6·12 북미정상회담 이후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유엔총회 참석 가능성이 거론됐지만, 현재로써는 시간적 물리적으로 어렵다는 분위기다. 무엇보다 ‘북핵 외교전’이 주목된다. 지난해엔 북미가 거센 설전을 주고받으면서 군사적 긴장이 높아졌지만, 올해는 밀고 당기는 북핵 협상과 맞물려 치열한 ‘외교 수싸움’이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와 관련해서도 신경전이 벌어질 수도 있다. 미국을 비롯한 서방진영은 강력한 제재에 무게를 두고 있지만, 러시아와 중국은 제재보다는 외교에 방점을 찍는 분위기다. 당장 유엔총회 개막 전날인 17일 긴급소집된 안보리에서도 미국과 러시아는 대북제재 문제를 놓고 노골적인 대립각을 세웠다.

(난징, 중국 2018년 9월 17일 AsiaNet=연합뉴스) 올 황금 가을을 맞이해 혁신 도시 건설에 전념하는 난징이 2018 세계 지능형 제조 서밋(World Intelligent Manufacturing Summit)의 초청장을 베이징에서 세계로 발송했다. 그리고 이달 10일, 2018 세계 지능형 제조 서밋의 첫 기자 회견이 베이징에서 열렸다. 세계 지능형 제조 서밋이 다시 난징에서 열린다.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전국 최대 봄꽃 축제인 진해 군항제 개막이 2일 앞으로 성큼 다가왔다. 군항제 개막을 이틀 남기고 축제 주무대인 진해시가지 36만여 그루의 벚나무가 꽃 피우기 경쟁을 시작했다.상·하원의원, 각료, 판사, 국왕 등 면책특권 가진 이만 25만명산체스 총리 “부패인사 기소에 장애물, 없애겠다”…실현 여부 불투명 ○…이날 남쪽 종교인들과 함께 금강산 등반에 나선 북쪽의 장철우 평양 천도교 운영위원은 “금강산 절경은 가족이 함께 즐겨야 더욱 제 맛이 난다”며 “자주 교류를 나누면 분단의 벽이 허물어져 많은 남한 사람들이 가족처럼 금강산 관광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남쪽의 박재식 성공회 신부는 “남북한이 서로 다른 것을 인정하며 다양성을 인정하는 데서 교류는 시작된다”며 “종교인끼리 서로 이해하고 친해지는 것이 평화통일로 가는 길이라고 말했다. 리산옥 조선종교인연맹 재정위원은 “어머니의 마음으로 북남의 동포들이 서로 쳐다보는 것이 필요하다”며 “여성의 힘이 화해와 평화를 앞당기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쪽의 정념 월정사 주지는 “금강산의 기운이 웅장하고 아름답다”며 “이 좋은 기운이 남북 평화통일에까지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태오 역을 맡은 주지훈에 대해서는 “굉장히 친하고 편한 후배”라고 평했다. 함께 술 한잔하면서 동종업계 종사자의 고충을 나눌 수 있는 사이라고. “주지훈 씨는 사석에서 한 두 번 만난 것 말고는 별다른 연이 없었어요. 송고 미국이 종전선언의 조건으로 요구하는 핵 신고에 대해 김 위원장의 약속을 문 대통령이 받아낸다면 최상의 시나리오일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북한은 자신들의 ‘패’를 그대로 노출하는 핵 신고에 대해 극도로 신중한 반응을 보여왔던 점을 고려할 때 김 위원장이 ‘통 큰 발언’을 했을 가능성은 크지 않다. 그보다는 우라늄 농축시설, 영변 원자로 등의 가동중단·폐쇄 또는 불능화, 그것을 감시할 사찰단 복귀 등의 이른바 미래핵 폐기 방안이 논의됐을 가능성이 거론된다. 핵문제 전문가들은 모든 핵폐기의 출발점을 핵물질 제조 시설의 가동중단 또는 폐쇄로 본다. 이미 북한은 핵실험장을 폐기함으로써 핵무기 ‘질적’ 성장의 문은 상당부분 스스로 틀어막은 만큼 비핵화 의지가 유효하다면 그다음 단계로 핵무기의 ‘양적’ 성장에 연결되는 영변 핵시설 폐쇄와 국제 감시요원 복귀 등에 나서는 것이 합리적인 수순이라는 분석이 제기돼 왔다. 미국이 요구해온 핵무기의 일부 해체와 핵 신고에 대해 북한이 아직 호응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문 대통령은 영변 핵시설 폐쇄 또는 불능화를 북한에 제안하며, 김 위원장의 반응을 타진했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그와 함께 두 정상은 판문점 선언에 명시된 연내 종전선언과,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간 협상을 통한 평화협정 추진 방침도 재확인했을 것으로 보인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 남부의 님에서 한밤에 괴한이 차를 몰고 주점으로 돌진해 시민 송고 트럼프 대통령이 평양 공동선언 발표 후 트웨터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최종 협상에 부쳐질 핵사찰을 허용하는 것과, 또 국제 전문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영구적으로 폐기하는 것에 합의했다”면서 “매우 흥미롭다”고 반응한 것도 긍정적으로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이와 관련해 차후 남북미 협의가 어떻게 진행될지 주목된다. 이런 가운데 남북 간 평양공동선언에 담기지 않은 내용이 별도로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번 남북정상회담에 배석한 정의용 실장 등이 미국을 방문해 메신저 역할을 할 수도 있다. 지난 송고엔진시험장·미사일발사대 폐기합의·영변 핵시설 폐기 용의 밝혀트럼프, 트위터에 “매우 흥미롭다”…2차 북미정상회담 가속화하나(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대한민국 임시정부 외무부장 등을 역임한 독립운동가 조소앙(1887년 4월∼1958년 9월) 선생 서거 60주기 추모제가 10일 오전 11시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다고 국가보훈처가 9일 밝혔다. 추모제위원회(회장 이종걸)가 주관하는 행사에는 피우진 보훈처장, 각계 인사, 일반시민 등 200여 명이 참석한다. 조소앙 선생은 1917년 대동단결선언을 발표하고, 1919년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당시 임시헌장을 기초했다. 임시정부의 외무부장을 역임하며 미국, 영국, 중국 등 연합국을 상대로 활발한 외교활동을 펼쳤다. 1930년 한국독립당을 창당하고, 삼균주의를 창시했다. 1941년 삼균주의에 따라 대한민국 건국강령을 기초하는 등 일생을 조국 독립을 위해 헌신했다. 1989년 임시정부 활동 등의 공로로 대한민국장이 서훈됐다. 선생 가문은 6형제, 부인, 자녀 등 총 14명이 독립운동 포상을 받았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제19호 태풍 ‘솔릭’의 한반도 상륙을 앞두고 이동 경로에 관심이 쏠린다. 일부 네티즌은 “우리보다 일본 기상청의 예보가 더 정확하다”고 주장하면서 소셜미디어(SNS)에 일본 기상청의 솔릭 예상 이동 경로를 공유하고 있다. 23일 우리 기상청에 따르면 솔릭은 24일 새벽 충남에 인접한 전북 군산 인근으로 상륙한 뒤 내륙을 통과해 동해 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전망됐다. 일본 기상청도 태풍이 진도 앞바다에 진입한 뒤 충청도, 강원도를 거쳐 동해 상으로 이동할 것으로 판단했다. 태풍이 한반도에 가까워지면서 예상 경로가 비슷해졌지만 전날만 해도 우리와 일본 기상청은 상륙 지점을 각각 충남 서해안과 인천으로 예보하는 등 다소 차이를 보였다. 이에 일본 기상청은 한때 국내 포털 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차지하기도 했다.(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리그 오브 레전드(LoL)’ 개발사인 라이엇게임즈가 내달 서울 종로 그랑서울에 LoL 플레이어를 위한 ‘LoL 파크’를 오픈한다.머스크 일본국기 트윗…스페이스X 17일 첫 민간여행자 공개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창립한 민간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최초의 민간 달 여행객과 계약한 뒤 오는 17일(현지시간) 그 주인공을 공개하겠다고 밝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스페이스X는 13일 트위터에 “우리 BFR(빅 팰컨 로켓)을 타고 달 주변을 여행하게 될 민간 탑승자와 서명했다. 모두가 꿈꿔온 우주 여행을 가능하게 하는 중요한 전진”이라면서 “누가 날아갈지 월요일(17일)에 찾아보라”고 밝혔다. 스페이스X는 “역사상 단 24명 만이 달에 갔다. 그리고 1972년 아폴로 미션이 끝난 이후에는 아무도 방문하지 못했다”며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트위터에서 ‘누가 스페이스X의 1호 탑승객’이 될지 질문이 나오자, 머스크는 뜬금없이 일본국기 이모티콘을 올려 응답했다. 이와 관련해 일본 IT 기업 소프트뱅크의 손 마사요시(孫正義·한국명 손정의) 회장을 의미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추석을 앞두고 제수·선물용품 원산지 표시를 위반한 업소들이 대거 적발됐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농관원) 전남지원은 지난달 송고농관원 전남지원, 허위 표시 30개소 입건, 미표시 28개소 과태료 두 정상은 올해 내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갖기로 하는 등 교류·협력 강화를 위한 여러 방안도 합의했다. ‘조건 마련’을 전제 조건으로 내걸었지만,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사업 우선 정상화를 추진키로 한 것도 눈에 띈다. 이대로 실천된다면 판문점 선언으로 복원된 남북관계가 한 단계 업그레이드되고 깊어질 것이다. 철도나 도로의 실질적 연결,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사업 재개 등이 실현되기 위해서는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해소되어야 하고, 그러기 위해서는 북한의 비핵화 문제가 진전되고 해결되어야 한다. 하지만 그 전이라도 남북이 제재 해제에 대비해 사전에 준비할 수 있는 것은 준비해 두는 것은 의미가 있다. 국회 원 구성이란 의장단과 상임위원장을 선출하고 상임위원회에 위원 배정을 완료하는 것을 의미한다. 입법부의 제 역할과 기능을 다 할 수 있도록 조직을 갖추는 기본 중의 기본이라 할 수 있다. 국회의원 임기는 4년이지만 2년씩 전·후반기로 나눠 우리 국회는 원 구성을 다시 하고 있다. 물론 그 이면에는 감투 나눠먹기 의도도 반영됐으리라. 글짓기와 말하기 경연은 흑룡강조선어방송국에서 열렸다. 글짓기는 ‘비 오는 날’ ‘여름방학에 생긴 일’ ‘부모님 생일’ ‘친구에게’ 등을 주제로 600∼1천 자 내외로 즉석에서 작문해 제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심사위원들은 시작에 앞서 참가자들에게 “문장이 조리 정연하고 문맥이 통하는 수필 형식으로 써야 하며 깨끗하게 적어내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말하기는 산문·동화 등을 5분 이내로 발표로 발표하는 방식으로 치러졌다. 정확한 언어 구사력과 몸짓 등을 활용한 표현력을 중심으로 심사했고, 참가자들은 한복이나 정장을 차려 입고 나와 갈고닦은 솜씨를 선보였다. 오후에는 하얼빈 사범대 음악홀에서 개막식과 피아노·노래 경연이 펼쳐졌다. 피아노 부문 참석자들은 무대에 올라 원곡에 충실한 클래식 곡을 연주해 감동을 선사했고, 노래 부문 참가자들은 한국의 가곡이나 동요 또는 조선족 민요를 정성껏 불러 박수갈채를 받았다. 축하 공연으로 하얼빈 조선족 제1중학교 학생들로 구성된 유나이티드소녀방송합창단이 장병혁 국제문화예술교육원장의 지휘로 ‘노래로 하나 되는 세상’ ‘행복을 주는 사람’ ‘넬라 판타지아’ ‘민요 메들리’ ‘아리랑’ 등을 열창했고, 소프라노 윤장미 씨와의 협연으로 ‘허난설헌 아리랑’을 불러 감동을 선사했다. 개막식에는 허 국장, 이문익 헤이룽장성교육학원 민족교연부 부주임, 최학주 중국조선족 소년아동음악회 회장, 화춘옥 랴오닝성오페라단 교수, 김태식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전무, 강예나 축제 지원단장을 비롯해 헤이룽장성 교육·문화·예술계 인사, 조선족 단체 관계자와 참가자 지도 교사·가족 등 250여 명이 참석했다.

최근에 통계청장 교체로 여러 말이 나오고 있다. 분명한 것은 통계청장이 경질됐다는 점이다. 소득 양극화가 확대됐다는 가계소득 통계의 문제점에 대해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 책임을 물은 것으로 보인다. 가구소득 조사 표본집단의 변경에 따라 통계상의 비교가 어렵다는 상황을 적극적으로 설명했어야 했는데, 통계청이 그러지 않은 것이 못마땅할 수는 있을 것이다.백령도 이북 NLL 기준 북쪽 약 50㎞·남쪽 약 85㎞로 확인국방부 “단순 실수”…”남북 40㎞로 동일 강조하다 말바꾸기 비판도” 이런 슬픈 비정규직이 한국에 600만∼800만 명이나 된다. 비정규직 문제는 경영진, 주주, 정규직이 함께 해결해야 한다. 적어도 비정규직 사원에게 불공정한 희생을 요구해서는 안 된다. 정규직 근로자들과 같은 사업장에서 비슷한 일을 하는데, 비정규직이라는 이유로 급여, 사회보장보험, 복지 등에서 홀대하거나 함부로 대한다면 분명 문제가 있는 것이다. 왜냐하면, 그것은 빼앗는 짓이기 때문이다. 송고”능력 조기에 확보해 차후 한미가 긴밀히 협의해 추진 예정”여석주 국방정책실장, 공군발전협회 학술회의서 주제 발표 송고(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한국거래소 국민행복재단은 19일 부산시와 ‘어린이놀이터 조성사업’에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재단은 올해 1억2천만원을 지원해 부산 시내 낡은 어린이놀이터 바닥 포장공사와 놀이시설 설치, 안전진단 등을 지원한다. 재단은 2014년부터 부산지역 아동센터 13곳의 환경개선사업을 지원해왔다. 아동센터를 한국거래소 제휴센터로 지정해 금융교육과 각종 복지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 송잠술씨 별세, 박영훈(TBC 기자)씨 조모상 = 17일 오전 5시, 대구전문장례식장 특108호, 발인 19일 오전 8시. ☎053-961-4444 (대구=연합뉴스) 송고▲ 송잠술씨 별세, 박영훈(TBC 기자)씨 조모상 = 17일 오전 5시, 대구전문장례식장 특108호, 발인 19일 오전 8시. ☎053-961-4444 (대구=연합뉴스) 송고 사단법인 기후솔루션의 이소영 변호사는 “중국과 일본, 한국은 아시아 지역 신규석탄화력 발전소에 막대한 금액을 투자한다. 한국의 투자 규모는 중국과 일본에 비해 상대적으로 작지만 경제규모를 고려하면 이들 송고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 정부가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위해 전용도로를 늘리고 자전거 출퇴근 직장인에 대한 수당을 도입하기로 했다. 에두아르 필리프 프랑스 총리는 송고 농업부 차관이자 연방어업기구 대표인 Ilya Shestakov, 페로 제도와 모로코의 해당 부문 기관 책임자, UN (FAO) 전문가, 태평양 생물연구소(Pacific Biological Station), 국제해양개발위원회 및 덴마크 대사가 ‘Global fishing activities 2050: resources, markets, technologies(국제 어업 활동 2050: 자원, 시장, 기술)’ 총회에서 연설했다. 참가자들은 세계 해양에서의 경쟁, 수산생물자원 보유량, 지구의 증가하는 인구로 비춰볼 때 양식업의 전망 등에 대해 논의했다. 김 위원장이 언제 백두산행을 제안했는지에 대해서는 “어제·오늘 사이의 일”이라며 방북 이전에 제안을 받은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제안 이유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이 평소에도 백두산을 가고 싶다는 말씀을 자주 하셨고, 가더라도 중국 쪽이 아닌 우리 쪽을 통해 가고 싶다는 뜻을 여러 차례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 쪽 아시는 분들을 통해 중국을 거쳐 천지에 오르는 방안을 여러 차례 제안을 받았지만, 우리 땅을 밟고 올라가고 싶다고 말씀하며 이를 마다한 바 있다”며 “이런 점을 북측에서 알고 있었던 것 아닌가 싶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동행 인사에 대해서는 “김정숙 여사는 당연히 (함께) 간다”며 “리설주 여사의 동행 여부는 잘 모르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기자단을 포함한) 수행원들도 같이 움직일 것으로 알고 있다”며 “순안공항에서 함께 비행기를 타고 백두산 근처 삼지연 공항에서 내려 거기에서 내려 차편으로 백두산 정상까지 올라갈 예정이다. 삼지연에서 (환송행사도) 한다”고 말했다. 이후 귀국 일정에 대해서는 “미정”이라고 했고, 두 정상이 내일 오찬을 함께할지에 대해서도 “그런 내용도 현재로서는 다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리우 국립박물관에서는 지난 2일 대형 화재가 일어나 다음 날 새벽에야 진화됐다. 200년 전인 1818년 6월에 문을 연 이 박물관에는 각종 유물 2천만 점과 동물 수집물 표본 650만 점, 식물 50만 종이 있으며 이 가운데 90% 정도가 소실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포르투갈로부터 독립을 선언한 동 페드루 1세가 가져온 이집트와 그리스·로마 예술품, 아메리카 대륙에서 가장 오래된 1만2천 년 전의 두개골을 복원한 ‘루지아’, 1784년에 발견된 5.36t 무게의 대형 운석 등이 유명하다. 진해해양공원 내 솔라타워, 어류생태학습관, 해양생물테마파크는 요금을 30% 정도 할인해 준다. 마산합포구 창동예술촌은 츄석 연휴 기간인 25∼26일 한가위 놀이터를 운영한다. 널뛰기, 투호놀이, 윷놀이 등 전통 민속놀이와 한지에 출장서비스 직접 그림을 그려 연을 만드는 체험을 할 수 있다. 창동예술촌 아트센터 전시장, 소담갤러리, 리아갤러리, 부림시장 부림갤러리 등 주변 작은 전시장도 추석 연휴 때 문을 연다.

Media Contact: Sonia Jain sonia.jain@vvdntech.in +91-8826620778 Sr. Marketing Executive VVDN Technologies Pvt. Ltd. 경기를 마치고 만난 신화용은 “후반전 아드리아노의 페널티킥 땐 이번 시즌 잘 막았던 순간을 기억하며 기에 눌리지 않으려 했다”면서 “연장전에서는 지지 않는다는 확신이 있었고, 승부차기로 가면 이길 거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요즘은 선수들이 어느 한쪽이 아니라 중앙으로도 차니까 스타일을 많이 분석한 게 도움이 된 것 같다”며 “세상이 좋아져서 이름만 쳐도 자료가 많이 나온다. 그런 것들을 많이 보는 게 도움이 된다”며 미소 지었다. 이어 “비결을 다 공개할 수는 없지만, 이운재 코치님이 ‘끝까지 기다리라’고 조언해주셨다. 골키퍼 움직임을 보고 차는 선수가 늘어서, 기다렸다가 침착하게 반응한 게 주효했다”고 귀띔했다. 포항 스틸러스 시절부터 대한축구협회( 송고PK·승부차기 막아내 승리 견인 “전북 탈락 아쉬워하시지 않도록 결승까지”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최고 시속 305㎞의 돌풍을 동반한 슈퍼 태풍 ‘망쿳’의 직격탄을 맞은 필리핀 북부지역에서 피해 상황 확인과 이재민 구호작업이 본격화했다. 16일 일간 마닐라타임스 등 현지 언론과 외신 보도에 따르면 전날 새벽 북부 루손섬 일대를 할퀴고 지나간 태풍 망쿳(현지명 옴퐁)의 영향으로 지금까지 최소 25명이 사망했다. 태풍 대응 총괄책임자인 프란시스 톨렌티노 대통령 정치담당 보좌관은 “태풍 망쿳의 영향으로 지금까지 최소 25명이 사망했다”며 “사망자 대부분은 산악지역의 산사태 피해자”라고 말했다. 루손 본섬의 코르디예라에서 20명이 숨졌고 누에바 비즈카야에서 4명, 일로코스수르주에서 1명의 사망자가 보고됐다고 그는 설명했다. 재난 당국에 따르면 이번 태풍으로 섬과 저지대 주민 10만5천 명 이상이 대피했고, 전력 공급선 등이 파손되면서 440만명이 거주하는 8개주에 정전 사태가 발생했다. 또 필리핀의 주요 벼농사 지대인 루손섬의 논도 수확을 불과 한달 남겨두고 흙탕물에 만신창이가 됐다.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남북 정상 간 비핵화 논의의 결과가 19일 채택된 ‘9월 평양 공동선언’과 두 정상의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공개되면서 이제 시선은 미국 조야의 반응에 집중되고 있다. 이번 회담은 당초 북미간 교착국면의 돌파구를 열어 비핵화 테이블을 본궤도에 올려놓기 위한 가교 측면도 적지 않았다. 따라서 남북 정상으로부터 ‘공’을 넘겨받은 미국이 이번 회담 결과를 어떻게 받아들이느냐에 따라 2차 북미정상회담 조기 성사 등 이후 ‘본(本) 게임’이라고 할 수 있는 북미 간 비핵화 담판의 속도와 진도, 나아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향배가 좌우될 수밖에 없어 보인다. 특히 미국 측은 이틀째 회담 시작에 앞서 남북 정상을 향해 ‘의미 있고 검증 가능한 조치’를 압박하는 메시지를 발신, 비핵화 수준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기도 했다. 이런 맥락에서 볼 때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실제로 내놓은 결과물에 대해 북한의 직접적 비핵화 협상 상대인 미국이 내릴 평가가 최대 관건이 아닐 수 없다. 일단 미국 행정부의 최고 의사 결정권자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즉각 ‘화답’하고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 정상의 공동기자회견 약 1시간만인 19일(현지시간) 0시가 조금 넘은 시각 심야에 올린 트윗에서 “최종 협상에 부쳐질 것”이라는 전제조건을 달긴 했지만 ‘북한이 핵사찰을 허용하고 국제 전문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영구적으로 폐기하는 데에 합의했다’고 의미를 평가했다. 남북의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개최 유치 방침을 언급하며 “매우 흥분된다”고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에는 ‘북한이 비핵화에 다시 전념하고 있다. 우리는 많은 진전을 이뤘다’는 폭스뉴스의 보도를 인용한 트윗을 올렸고, 이어 기자들을 만나서는 “남북에서 아주 좋은 소식이 있다. 우리는 북한과 관련해 엄청난 진전을 이루고 있다”고 평가했다. 다만 북한의 ‘비핵화 의지’에 대해 직접 화법으로 평가하기보다는 언론보도를 인용하는 ‘간접화법’을 사용한 점은 눈에 띈다. 트럼프 대통령이 트윗에서 언급한 ‘북한의 핵사찰 허용’도 기자회견이나 공동선언에는 직접 담기지 않은 것이어서 무얼 의미하는지 불분명하다. 김 위원장이 직접 육성으로 “핵없는 한반도 노력에 대한 확약”을 언급한 뒤 문 대통령이 구체적 내용을 설명하며 뒷받침한 이번 ‘비핵화 방안’은 ▲북측이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의 참관하에 영구폐쇄하고 ▲미국의 상응 조치에 따라 영변 핵시설의 영구폐기 등 조건부 추가 조치도 취해나간다는 것이다. 이 가운데 ‘외부 참관’을 두고 북한이 그간의 ‘셀프 폐기’ 논란에서 벗어나 미국의 검증 및 사찰 요구에 어느 정도 성의를 표한 것이라는 측면에서 ‘진일보’한 것으로 볼 수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검증과 사찰은 그동안 미국이 목표로 제시해온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의 핵심 요소이기도 하다. 그러나 이번 발표에는 미국이 그동안 북한이 줄기차게 주장해온 종전선언의 전제조건으로 요구해온 핵 리스트 신고는 언급되지 않았다. 즉, ‘미래 핵’에 대한 부분은 담겨 있지만, 현존하는 핵무기와 핵물질, 핵프로그램 신고 및 폐기, 반출 등과 같은 ‘현재 핵’의 신고·검증·사찰에 대한 직접적 언급은 빠져있어 남북 정상 간 논의에서 어떤 식으로 논의됐을지가 주목된다. 이와 함께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의 대북특사단을 통해 전한 ‘트럼프 첫 임기 내 비핵화 완성’이라는 시간표에 대한 언급도 빠져있다. 이날 ‘종전선언’이라는 표현이 기자회견에 직접 등장하진 않았지만, 북측이 영변 핵시설 영구폐기 등 추가 조치를 위한 전제로 꼽은 ‘미국의 상응 조치’라는 것은 결국 종전선언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이행과 보상을 쪼개 단계별로 배치하는 동시 행동의 원칙을 재확인한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일단 긍정적 반응을 보임에 따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재방북 추진 등 북미 회담 재재개로 이어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무엇보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2차 북미정상회담 추진 작업이 탄력을 받지 않겠느냐는 것이다. 이러한 관측은 최고 의사결정자 간 직접 소통이라는 ‘톱다운 협상’의 특수성과도 맞닿아있다. 워싱턴 외교가에서는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10월 북미 정상간 2차 핵 담판이 성사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지만, 트럼프 행정부에서는 ‘정치적 시간표에 쫓겨 움직이지만은 않을 것’이라는 기류도 읽힌다. 하지만 핵 신고와 시간표 등 비핵화의 핵심 사안에 대해서는 기대에 못 미쳤다는 회의론이 워싱턴 조야에서 비등한 상황이어서 트럼프 대통령으로선 더욱 구체적 ‘행동’에 대한 담보 없이 담판에 나서기는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백악관 난맥상을 다룬 밥 우드워드의 책 ‘공포’ 발간과 뉴욕타임스(NYT) 익명 기고 등의 대형 악재로 내부적으로 궁지에 몰린 가운데에서 섣불리 김 위원장과 다시 마주 앉았다 ‘빈손’으로 돌아서게 될 경우 역풍에 부딪힐 수 있어서다. 핵심 참모그룹 내에서도 신중론이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으로선 비핵화에 대한 ‘어음’이 아닌 ‘현찰’이 확보돼야 운신의 폭이 커질 것이라는 관측이다. 이날 발표된 내용 이외에 초기 비핵화 이행 조치 등에 대한 ‘+α’의 메시지가 무엇인지에 이목이 쏠리는 것도 이러한 배경에서다. 내주 뉴욕 유엔총회를 계기로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에서 ‘중재자’인 문 대통령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될 구체적 메시지에 어떠한 추가 보따리가 담겨 있느냐가 미국의 최종 반응을 좌우할 수 있지 않겠느냐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북한의 핵 사찰 허용’을 두고 비공식적으로 전달된 메시지와 관련 있는게 아니냐는 관측도 있다. 실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남북정상이 공식 발표된 내용 외에도 더 많은 비핵화 관련 논의를 했다고 기자들에게 전했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도 공개되지 않은 얘기도 유엔총회때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현재 핵 부분은 북미 대화의 진척에 따라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함께 방북한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도 기자들에게 “분명히 선언문에 담지 못한 김 위원장의 메시지가 있을 것이다. 문 대통령이 뉴욕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그것을 직접 전달할 것”이라며 “상당히 이른 시일 안에 폼페이오 장관의 평양 방문이 이뤄질 것 같다”고 언급했다.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이 던진 답에 대해 최종적으로 어떤 평가를 하느냐를 가를 바로미터는 2차 북미정상회담 추진 문제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북한이 이번에 내놓은 ‘답’을 비핵화를 향한 ‘의미 있고 검증 가능한 조치’라고 결론 내린다면 내주 한미 정상회담 후 2차 북미정상회담 추진 작업이 급물살을 탈 것이라는 관측에서다. 김 위원장이 연내에 서울 답방을 하기로 한 상황에서 논의가 순조롭게 진행되면 올 하반기 ‘남북→한미→북미→남북’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가 숨 가쁘게 돌아가면서 한반도 항구적 평화체제의 문을 열 연내 종전선언 가능성도 그만큼 커질 전망이다. 반면 미국 측이 북한의 이번 의지 표명이 ‘눈높이’에 미달한다는 판단을 최종적으로 내린다면 비핵화 교착국면이 예상보다 길어질 가능성이 있다. 다만 북미 양측 모두 판을 깨길 원하지 않는 데다 북미가 결국 접점 마련에 나서지 않겠느냐는 분석도 만만치 않다. 이 경우에도 협상 주도권을 위한 북미 간 치열한 힘겨루기와 수 싸움은 계속될 전망이다.

The exhibition will be followed by the “Globa

The exhibition will be followed by the “Global Robot Business Forum”, “Korea-China-Japan Robotics Workshop”, and “Korea-China Robotics Forum” where robotics engineers from around the world will present robot industry forecasts to those visiting the exhibition. 연구팀은 이 논문에서 진짜 침(비만과 관련된 경혈자리에 침을 놓은 것)과 가짜 침(僞針.경혈자리를 벗어나 비만과 관련이 없는 부위에 침을 놓는 것)의 비만치료 효과를 비교하고, 비만 정도에 따라 침 치료 효과에 어떤 차이가 있는지를 살폈다. 이 결과 진짜 침과 가짜 침을 단독으로 각각 비교했을 때, 진짜 침이 가짜 침에 견줘 비만 치료 효과가 더 크다고 볼 수 있는 유의성이 나타나지 않았다는 게 연구팀의 분석이다. 이에 대해 연구팀은 “이는 진짜 침이 효과가 없다기보다는 그동안 가짜 침 역시 일정 부분 침 효과를 낸다고 보고됐기 때문에 이번 메타분석에서는 두 침법 간 차이가 없었던 것으로 생각된다”는 의견을 내놨다. 하지만 제대로 된 침 치료와 일상생활관리(운동, 식이요법 등)를 병행한 경우에는 단순히 일상생활만 관리한 경우보다 유의하게 치료 효과가 있는 것으로 관찰됐다. 비만에 대한 침 치료 효과는 엇갈렸다. 체질량지수(BMI)가 25∼30 사이에서만 유의성이 있었고, BMI 30 이상에서는 유의성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통상 BMI 수치가 25∼30이면 비만으로, 30 이상이면 고도비만으로 간주하지만, 이번 연구에서는 이를 각각 과체중, 비만으로 분류했다. 연구팀은 “원래 BMI 기준으로는 비만과 고도비만이지만, 한의학적 관점을 적용해 과체중과 비만으로 재분류했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침 치료가 감각수용체, 자율신경기능에 작용해 효과를 내는 점으로 미뤄볼 때 비만 환자는 자율신경과 말초신경기능에 이상이 생겨 과체중보다 침 치료 효과를 저해하는 것으로 추정했다. 과체중에만 국한해보면 침 치료는 일반 침 외에도, 이침(귀에 작은 침을 일정 기간 삽입하는 방식), 약침, 매선침(침으로 한방약실을 얼굴의 혈자리에 묻는 방식)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팀은 이번 결과로 볼 때 만약 침술로 비만 치료를 받고자 한다면 뚱뚱해지는 초기에 침 치료를 시작해야 만족할만한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권고했다. 박영재 교수는 “너무 비만한 사람은 침을 놓아도 피부 감각 자체가 떨어지고, 결국 뇌 자극도 약해져 효과가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면서 “과체중 단계에서 일상생활관리와 함께 침 치료를 병행하면 살을 빼는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북한과 마주한 랴오닝성이 중국 정부가 역점을 둔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차원에서 북한과 철도, 도로, 통신망을 연결하는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15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펑파이(澎湃) 등에 따르면 랴오닝성 정부는 최근 ‘일대일로, 종합 시험구 건설 방안’이라는 개발 계획 문건을 작성했다. 랴오닝성은 이 문건에서 최근의 동북아 정세 호전을 기회로 활용해 북한, 한국, 일본, 몽골을 아우르는 ‘동북아 경제 회랑’을 조성함으로써 이 지역을 ‘공동 운명체’로 묶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북한과의 접경 도시인 단둥(丹東)-평양-서울-부산 간 철도와 도로, 통신망을 잇는 사업 방안을 제시했다. 이와 관련해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는 지난 5월 일본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담 때 서울-신의주-중국을 잇는 철도 건설 가능성을 거론하면서 향후 동북아 질서 재편 과정에서 주도적 역할을 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바 있다. 이후 철도 등 북한과의 대형 인프라 연결 사업과 관련해 중국 당국 차원의 구체적인 청사진이 드러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문건에는 또 중앙에 건의해 ‘적절한 시기’에 북한과 경제 교류 중심 도시인 단둥에 특구(特區)가 조성되도록 하고 황금평 경제구와 단둥 중조(북중) 국제 호시(互市)무역구를 북중 무역 협력의 중요한 바탕으로 삼겠다는 계획도 포함됐다. 하루 어획량이 30톤에 달하는 선박 건조가 시작됐다(Dmitry Patrushev, Ilya Shestakov 및 아르한겔스크 주지사 Igor Orlov가 건조식에 참석). 또한, 학계와 환경 운동가들이 설립한 제1회 International Year of Salmon (국제 연어의 해)이 열렸으며, 러시아 제품만 출품 가능한 ‘최고의 수산물’ 대회 우승작이 발표됐다.삼성화재, JT 3-0으로 완파하고 준결승 막차우리카드-KB손해보험·삼성화재-현대캐피탈 준결승 격돌 (방사르[인도네시아]=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규모 7.0의 강진이 덮친 인도네시아 롬복 섬 북부는 지진 발생으로부터 이틀이 지난 7일 현재까지도 재난이 할퀸 흔적이 역력했다. 최대 피해 지역인 북(北) 롬복에선 건물의 70%가 파손됐다. 재난당국은 섬 면적의 25%에 해당하는 지역에서 전력공급이 재개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 진앙과 멀지 않은 방사르 항 주변에선 멀쩡한 건물을 찾기 힘들었다. 폐허가 된 마을에서 잔해를 치우던 주민 로니(32)는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최악, 정말 최악이다. 모든 게 파괴됐다. 나는 우리 가족을 구하는 것 외엔 아무것도 생각할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지진은 지금껏 겪은 가장 큰 지진이었다. 여기 옆에 무너져 있는 이슬람 사원에는 아직도 이웃들이 갇혀 있고 일부는 목숨을 잃었다”고 털어놓았다. 마을 내 이슬람 사원은 기둥과 벽면이 무너져 완전히 내려앉은 상태였다. 구조작업을 도우려 다른 지역에서 왔다는 현지인 남성 하즈미(29)는 “강론을 들으러 사람들이 몰려 있었던 탓에 피해가 더 커졌다”고 말했다. 집이 완전히 무너져 텐트에서 생활 중인 로비(40)는 “집도 무너지고 모든 것을 잃었다. 물과 먹을 것도 부족하다. 그나마 가족은 모두 무사해 다행”이라고 한숨을 돌렸다.

‘고독한 황태자’로 불렸던 윤학길 코치가 작성한 최다 완투와 완투승도 전설의 기록으로 남아 있다. 송고돼지검사 7억2천여만 건 실시…세관 검역 강화(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이달 4건의 아프리카돼지콜레라(ASF) 발생 이후 전국적인 질병통제·방지 노력에도 ASF 추가 발생 가능성이 있다고 중국 농업농촌부가 밝혔다. 30일 중국 관영 차이나데일리에 따르면 전날 농업농촌부(이하 농업부)는 “ASF의 정확한 발생 출처를 찾기 위한 조사를 진행 중이며, 질병 전개국면에 불확실성이 남아있다”고 밝혔다. 신문은 돼지에게 치명적이지만 사람에게 무해한 ASF와, 사람에 전염되는 돼지독감 바이러스를 혼동해선 안된다는 전문가들의 견해를 전했다. 농업부는 “이웃 국가에 오랫동안 ASF가 유포됐기 때문에 ASF가 중국에 다시 유입될 위험성이 높다”고 밝혔으나 특정 지역을 명시하진 않았다. 지난 1일 동북부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에서 ASF가 처음 발생한 이래 중국에서 이달 4건의 발병사례가 보고됐다. 농업부는 4개 성(省)에서 500여 마리의 돼지가 ASF로 폐사했고 4건의 발생이 모두 통제하에 있다고 밝혔다. 농업부는 “ASF 발생 이후 지방 당국에 전염병 확산을 막기 위한 격리조치 및 돼지우리·사육설비 소독을 하도록 지도하는 등 다양한 질병통제·예방조치를 취했다”며 “공안부처와 협력해 ASF 출처를 추적했다”고 설명했다. 부처는 ASF 전파 위험성을 없애고자 돼지 사육·거래·도축에 걸쳐 관찰 및 검사를 실시하도록 중국 전역의 농정당국에 지시했다고 밝혔다. 각 지방 당국은 지난 29일까지 중국 전역에서 기르는 개별 돼지에 대해 7억2천100만여 건의 검사를 실시했다. 일부 돼지는 한차례 이상 검사를 받기도 했다. 또한 중국 전역의 세관 당국은 ASF 발생 국가에서 온 물품에 대한 검역을 강화했다. 베이징(北京) 세관은 12개 국가에서 중국에 도착한 40개 항공편에 대한 검역 강도를 높였다고 밝혔다. 신문은 “중국이 세계 최대의 돼지고기 생산국인 동시에 최대 소비국”이라며 “유엔 식량농업기구(FAO)가 지난 28일 발표한 성명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질병 확산을 막기 위해 ASF 발생지역인 4개 성에서 2만4천여 마리의 돼지를 도살했다”고 전했다. 중국에서 발견된 바이러스가 지난해 동부 러시아에서 돼지에게 감염된 바이러스와 유사하지만 발병 근원에 관한 결정적인 증거는 없다고 성명은 밝혔다. 후안 루브로스 FAO 선임 수의사는 “돼지제품 이동으로 질병이 빠르게 퍼질 수 있고, 최근 사례에서 보듯이 살아있는 돼지보다는 돼지제품 이동 때문에 바이러스가 중국 내 다른 지역으로 전파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중국 농업부는 “ASF가 1921년 아프리카 케냐에서 처음 발견됐고 1957년 아프리카 대륙을 넘어 전파됐다”며 “올해 중·동부 유럽 11개국에서 2천710건의 발병이 보고됐다”고 밝혔다. ▲ 지구 전체의 평균 기온이 상승하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모든 지역이 그런 것은 아니다. 어디는 심하고 어디는 덜하다. 그래서 지구온난화라는 표현보다는 기후변화라는 표현을 선호한다. 기후변화라는 것은 ‘기후가 옛날 같지 않다,’ ‘기후변동이 너무 심하다’라는 의미이다. 지역마다 변화의 폭이 너무 커졌고, 변화의 흐름이 예측불가능해졌다. 생태계가 점진적으로 변해주면 그나마 대응할 수 있는데 그렇지 않다. 문제는 ‘생태 엇박자(ecological mismatch)’가 나는 것이다. 예컨대 철새는 알을 낳고 새끼를 기르려면 곤충이 필요하다. 곤충을 잡아서 먹여야 한다. 곤충은 작아서 온도 등 환경변화에 훨씬 민감하게 반응한다. 새는 온도 변화보다는 하루 일조량의 변화에 맞춰 움직인다. 철새는 제때 왔는데 곤충은 기온 상승으로 너무 일찍 나와 새들이 새끼를 낳기도 전에 웬만큼 번식하고 사라져버린다. 곤충을 잡지 못해 철새들이 몰살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덴마크의 통계자료를 보면 철새의 절반 이상이 사라졌다. 이러한 ‘생태 엇박자’가 무서운 것이다. 앞으로 이런 일들이 여러 형태로 나타날 것이다. 단기용선 선박 투입…”석탄운송 장애 없는지 확인”(서울=연합뉴스) 옥철 기자 = 남북한과 러시아 송고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미성년자 성추행 혐의를 받아온 칠레 고위 성직자가 영구 제명됐다고 AP통신 등 외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칠레 가톨릭 교계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전날 미성년자 성추행 혐의로 수사를 받아온 크리스티안 프렉트의 성직을 박탈하도록 명령했다. 이 조처는 미국과 호주, 아일랜드 등에서 성직자들이 저지른 성추행 사건으로 가톨릭 교계에 대한 신뢰가 추락하는 가운데 취해졌다. 70대 후반의 프렉트는 다른 성추행 혐의로 5년간 직무 정지를 당한 바 있다. 산티아고 대교구는 프렉트가 이번 결정에 항소할 수 없다고 밝혔다. 프렉트는 1970년대 아구스토 피노체트 전 독재정권이 자행한 고문 등 인권 탄압에 맞서 싸운 가톨릭 인권보호단체를 이끈 인물이다. 칠레에서는 올해 들어 가톨릭 교계의 성추행 파문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 사법당국마저 가톨릭 교계를 상대로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칠레 검찰은 지난 7월 1960년 이후 아동 178명을 포함한 총 266명에게 성적 학대를 하거나 관련 사실을 은폐한 혐의로 가톨릭 성직자와 평신도 258명을 수사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검찰은 지난달 마리스트 형제회에서 발생한 성 추문 사건의 증거를 확보하려고 주교회의 본부를 압수수색 한 데 이어 이달 13일에도 4개 가톨릭 교구에서 압수수색을 했다. 교황은 칠레 사법당국의 본격적인 수사에 앞서 철저한 자체 진상조사를 지시하는 한편 칠레 가톨릭 교계의 성추행 문화와 은폐 관행을 강력히 비판한 바 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백두산은 우리 민족의 영산이고 상징적인 산”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평양 방문 첫날 만찬사에서 “백두에서 한라까지 남과 북 8천만 겨레 모두의 하나 됨을 위하여”라며 건배를 제의하기도 했다. 통일된 한반도의 기운이 시작되는 곳에서 남북관계 발전의 중대한 전기를 마련한 남북의 최고지도자가 손을 맞잡는다면 그 장면 하나만으로도 남북 사이를 더욱 가깝게 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아울러 중국이 백두산을 창바이산(長白山)이라고 부르며 끊임없이 ‘동북공정’ 논란이 이는 상황에서 남북 정상이 동시에 이곳에 오른다면 백두산의 실효적 지배를 둘러싼 문제에도 시사하는 바가 커 보인다. 한편으로는 백두산 방문이 성사되는 과정을 통해 남북 정상은 과거 어느 남북 지도자들도 쌓지 못했던 두터운 신뢰를 형성한 것으로 보인다. 김 대변인은 “구체적인 날짜는 알 수 없는데 김 위원장이 백두산 방문을 제의한 것은 어제오늘 사이의 일”이라고 설명했다. 경호나 의전 등 부차적으로 수반돼야 할 사항이 적지 않음에도 김 위원장의 제안을 문 대통령이 흔쾌히 수락한 것은 두 정상의 관계를 잘 보여주는 사례라고 볼 수 있다. 송고(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국고채 금리가 19일 일제히 상승(채권값 하락)했다. 이날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날보다 1.6bp(1bp=0.01%p) 오른 연 1.996%로 장을 마쳤다. 5년물과 1년물도 각각 2.5bp, 릉콜걸샵 1.2bp 올랐다. 10년물도 연 2.374%로 마치며 3.7bp 올랐고 20년물과 30년물, 50년물은 각각 3.9bp, 3.2bp, 2.9bp 상승 마감했다. 공동락 대신증권[003540] 연구원은 “전날 장 마감 후 공개된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의사록에서 복수의 위원들이 금융안정에 신경을 써야 한다는 ‘매파적’ 의견을 낸 것으로 드러나며 시장에 금리인상 기대감이 커졌다”면서 “간밤 미국채 금리가 많이 오른 것도 영향을 줬다”고 말했다. 안반데기에는 농사뿐 아니라 관광을 즐길 수 있는 숙박시설과 부대시설도 있다. 강릉시는 2010년부터 7억500만원의 예산을 들여 화전민들의 개척정신을 계승하기 위한 사업에 나섰다. 화전민의 고단한 삶과 애환이 담긴 생활상을 엿볼 수 있는 안반데기 사료전시관을 짓고 화전민이 생활하던 귀틀집을 복원한 운유촌을 만들었다. 특히 멍에전망대는 주변 절경은 물론 강릉시와 동해가 한눈에 내려다보여 일출명소로도 손색없다. 자연이 연출하는 풍경도 아름답지만 척방한 땅을 일궈낸 화전민의 땀과 노력을 생각하면 절로 경건해진다. 한낱 드넓은 배추밭으로만 여겨졌던 안반데기의 풍경이 노동의 신성함으로 다가온다. 안반데기 마을 남쪽에는 신라 때의 설총과 조선조 때의 율곡 선생이 공부한 노추산과 사달산이 있는데, 특히 노추산은 수능과 취업 시즌이면 자녀의 합격을 기원하는 부모의 발길이 끊이질 않는다. 애틋한 사연을 간직한 ‘모정(母情)탑’이 있기 때문이다.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19일 일본 도쿄 증시의 닛케이지수가 전일 종가보다 251.98포인트(1.08%) 상승한 23,672.52로 장을 마감했다. 이는 8개월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전날 미국이 발표한 대(對) 중국 추가 관세 조치와 중국이 이날 발표한 보복 조치가 시장의 예상 범위에 있었던 수준이었던데다, 미국의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가 상승세를 보인 영향을 받아 사자 주문이 많았다고 교도통신은 설명했다. 이날 토픽스 지수 역시 1.46% 상승해 1,785.66으로 장을 마쳤다. 달러당 엔화 환율은 오후 3시 27분 기준 112.36~112.37엔으로 전일 종가보다 0.4엔(0.35%) 상승(엔화가치 하락)했다. 남북한 당국은 분단 65년간 문화적 이질성이 커질 대로 커진 상황에서 상대를 이해하고 동질성을 회복하는 가장 빠른 길은 언론교류뿐이라는 점을 재인식해야 한다. 언론교류가 활성화하면 상대지역에 대한 정보 부족과 오해에서 오는 충돌을 미리 막거나 완화하는데 기여할 수 있다는 점도 간과해서는 안 된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이윤영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 남북 평양공동선언과 관련,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사찰(Nuclear inspections)을 허용하는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날 평양 정상회담을 마친 뒤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하고 곧바로 공동기자회견을 열어 합의문 내용을 공개한 지 약 1시간 만인 19일 0시께(미국 동부시간 기준) 트위터에 글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최종 협상에 부쳐질 핵사찰을 허용하는 것과, 또 국제 전문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영구적으로 폐기하는 것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다만 ‘최종 협상에 부쳐질'(subject to final negotiations)이라는 표현은 북한의 핵사찰 허용이 북미가 진행하는 비핵화 최종 협상 의제로 포함된다는 뜻인지, 아니면 평양공동선언 합의문에 담긴 내용, 즉 ‘미국이 상응조치를 취하면’이라는 부분을 언급한 것인지는 확실치 않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그러는 동안에 로켓과 핵 실험은 더 없을 것”이라며 “전쟁영웅들도 계속 송환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남북이 2032년에 공동으로 올림픽 개최를 신청할 것”이라고 전한 뒤 끝으로 “매우 흥미롭다”(very exciting)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이날 트윗에서 ‘비핵화’라는 표현은 쓰지 않았다.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세계 각국에서 활약하는 동포 경제인들이 개성공단의 국제화를 도우려고 발벗고 나섰다. 세계한인상공인개성공단투자방문단(단장 김명찬)은 송고 송고질본, 응급실 차량사고 환자 분석…입원율도 미착용자가 높아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차 사고 환자가 평소보다 많이 발생하는 명절 연휴에는 안전벨트 착용에 특히 신경을 써야 한다. 응급실 환자를 분석한 결과 안전벨트를 매지 않은 상태에서 사고를 당하면 사망률이 3∼4배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질병관리본부가 전국 23개 응급실이 참여하고 있는 응급실 손상환자 심층조사를 바탕으로 최근 5년(2013∼2017년) 차 사고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기간 차 사고로 인한 내원 환자 10만9천76명 중 16.2%(1만7천656명)가 입원하고, 1%(1천111명)는 사망했다. 추석과 설 연휴, 여름 휴가 기간에는 하루 평균 67명의 차 사고 환자가 응급실로 왔다. 평상시 하루 환자 59명보다 많은 인원이다. 환자의 안전벨트 착용률은 57.5%였고 미착용률은 26.5%였다. 나머지 16%는 안전벨트 착용 여부를 확인할 수 없었다. 안전벨트는 환자의 사망률에 큰 영향을 미쳤다. 일반도로에서 착용자와 미착용자의 사망률은 각각 0.5%, 1.4%로 3배 차이가 났고, 고속도로에서는 각각 0.7%, 2.9%로 4배 차이를 보였다. 환자 입원율도 안전벨트 착용자 14.5%, 미착용자 17.5%로 차이가 났다. 안전벨트를 매지 않으면 의료비 부담도 더 커지는 것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차량 이동 시에는 운전자석과 조수석뿐만 아니라 뒷좌석에서도 안전벨트를 반드시 착용하고 안전운전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중앙은행이 자국 통화 루블화 가치 절하를 방어하기 위해 기준금리를 인상하는 조치를 취했다. 인테르팍스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중앙은행은 이날 정기이사회 뒤 “기준금리를 연 7.5%로 0.25% 포인트 인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수의 예상을 깬 이 같은 기준금리 인상 조치는 최근 들어 가치가 크게 추락한 현지 통화 루블화 환율을 안정시키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문 대통령도 방북을 하루 앞두고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비핵화를 위한 북미대화를 촉진하는데” 이번 회담에서 집중적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미국의 비핵화 조치 요구와 북측의 적대관계 청산과 안전보장을 위한 상응 조치 요구 사이에서 어떻게 접점을 찾을 수 있을 것인지 김 국무위원장과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어 보고자 한다”고 말했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마천루의 도시’ 미국 시카고의 아이콘 ‘윌리스타워'(본명칭 시어스타워·442m·108층)가 방문객 친화 시설을 대대적으로 확충한다. 13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시카고 최고층 윌리스타워를 공동 소유한 세계 최대 사모펀드 운용사 ‘블랙스톤 그룹’은 총 5억 달러(약 5천500억 원)를 투입, 빌딩 남쪽 면에 5개 층이 트인(지하 2층·지상 3층) 2만8천㎡ 규모의 초대형 편의시설을 신축하고 있다. ‘카탈로그'(Catalog)로 이름 붙은 이 공간에는 만남의 장소·그룹 미팅실·엔터테인먼트·쇼핑·식당가 등이 조성되고, 신축 구조물 옥상에는 잔디공원도 만들어진다. 탁 트인 전망과 자연채광을 즐길 수 있도록 남쪽 면과 천장 일부는 유리로 설계됐다. The test content and structure remain the same in both options and, importantly, the Speaking test remains face-to-face with a certified IELTS Examiner. Whether test takers take IELTS on paper or computer, they can be confident that they are taking the same trusted English language test.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자동차메이커인 BMW가 이른바 ‘노 딜'(no deal) 브렉시트가 발생할 경우 영국 내 공장 가동을 수주간 중단할 방침이다. ‘노 딜’ 브렉시트는 영국이 유럽연합(EU)과 아무런 미래 관계를 구축하지 못하고 무질서하게 탈퇴하는 시나리오를 뜻한다. 18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BMW는 내년 3월 29일을 기해 ‘노 딜’ 브렉시트가 일어나면 직후인 4월 1일부터 ‘미니’ 차량을 생산하는 옥스퍼드 공장이 연례 유지보수 기간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자동차업체들은 매년 여름 수주 간의 유지보수 기간을 설정해 자동차 생산을 멈추고 설비교체, 보수정비 작업 등을 진행한다. 직원들은 통상 이 기간 여름 휴가를 간다. BMW는 “‘노 딜’ 브렉시트가 발생할 경우 일어날 수 있는 부품 공급 혼란 등을 최소화하기 위해 내년 연례 유지보수 기간을 4월 1일부터 시작하는 것으로 계획을 세웠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같은 최악의 시나리오가 실현되지 않을 것으로 믿지만 회사 입장에서는 계획을 세워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BMW는 옥스퍼드 공장에서 지난해 22만대의 차량을 생산했다. 지난해 영국 전체 자동차 생산(167만대)의 13%가량을 BMW 옥스퍼드 공장이 담당한 셈이다. BMW는 옥스퍼드 공장 외에도 롤스-로이스 생산공장, 엔진 생산공장, 프레스 및 하위부품 공장 등 영국 내 네 곳의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BMW는 영국 내 공장을 계속해서 운영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영국 최대 자동차 제조업체인 재규어랜드로버(JLR)는 브렉시트로 인한 영향과 디젤 차량에 대한 규제 등을 고려해 오는 10월부터 12월 초까지 캐슬 브로미치 소재 공장에서 주 3일 근무제를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For more information, please visit Honor online at www.hihonor.com or follow us on: 영동군 농기센터 전성수씨, 시설원예기술사 자격 취득 (영동=연합뉴스) 영동군은 농업기술센터에 근무하는 전성수(47) 지도사가 한국산업인력공단에서 실시한 시설원예기술사 자격시험에 합격했다고 18일 밝혔다.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 남동부를 강타한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열대성 저기압으로 강등됐지만, 여전히 캐롤라이나 일대에 많은 비를 쏟아부으면서 곳곳에서 홍수 피해를 일으키고 있다. 미 국립허리케인센터(NHC)는 16일(현지시간) 오전 플로렌스를 열대성 폭풍에서 열대성 저기압으로 조정했다. 앞서 플로렌스는 지난 14일 오전 노스캐롤라이나 해안에 상륙하면서 허리케인에서 열대성 폭풍으로 조정된 바 있다. 최대 풍속은 시속 35마일(56km)까지 줄어들었다. 그렇지만 ‘느림보 행보’로 물 폭탄을 쏟아부으면서 치명적인 홍수위협은 이어지고 있다고 미 언론들은 전했다. 플로렌스가 사람이 걷는 것 보다도 못할 정도의 속도로 천천히 이동하면서 캐롤라이나 지역엔 향후 며칠간 최고 101.6㎝의 강우량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까지 노스캐롤라이나와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는 사망자가 적어도 14명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노스캐롤라이나에서는 20만 명 이상이,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도 7천 명 이상이 임시 대피소로 피신해있다. 로이 쿠퍼 캐롤라이나 주지사는 “과장하는 것 아니다. 홍수의 수준이 올라가고 있다”며 “만약 주의 깊게 보지 않으면 목숨을 위협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정전 피해도 현실화하고 있다. 노스캐롤라이나 77만2천 가구, 사우스캐롤라이나 17만2천 가구 등 약 94만 가구에 전기가 공급되지 않고 있다. 다음은 김 위원장의 발언 전문이다. 『 평양 시민 여러분, 대집단 체조와 예술공연의 화려한 무대를 펼친 청소년·학생 수련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평양시 각계층 인민들이 이렇게 뜻깊은 자리에 모여 하나와 같은 모습, 하나와 같은 마음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남측 대표단을 따듯하고 열렬하게 환영해 맞아주는 모습을 보니 감격스러움으로 하여 넘쳐나는 기쁨을 다 표현할 길이 없습니다. 오늘 나는 문재인 대통령과 북남관계 발전과 평화·번영의 여정에서 또 하나의 새로운 이정표가 될 소중한 결실을 만들어냈습니다. 오늘의 이 귀중한 또 한걸음 전진을 위해 평양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의 열정과 노력에 진심 어린 감사의 뜻을 표하고 싶습니다. 평양 시민 여러분, 문재인 대통령에게 다시 한 번 뜨겁고 열렬한 박수를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평양 수뇌 상봉과 회담을 기념해 평양 시민 앞에서 직접 뜻깊은 말씀을 하시게 된 것을 알려드리게 됩니다. 오늘의 이 순간 역시 역사는 훌륭한 화폭으로 길이 전할 것입니다. 우리 모두 문재인 대통령에게 열광적 박수와 열렬한 환호를 보내줍시다.』 송고 평양냉면을 주제로 한 대화에는 김 위원장도 빠지지 않았다. 유 석좌교수가 “서울에서는 평양냉면에 맛을 돋우려고 조미료를 살짝 넣는데 100% 육수 내기가 힘들어 이 맛이 안 난다”고 말하자, 김 위원장은 “오늘 많이 자시고 평가해 달라”고 농담을 건넸다. 나아가 김 위원장은 테이블 위 들쭉술을 가리키면서 “여러분에게 더 자랑하고 싶다”며 분위기를 띄웠다. 오찬 도중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판문점 회담 기념 메달과 북미정상회담 기념주화를 전달했다. 이 과정에서 김정숙 여사는 “두 분이 역사적으로 만들어낸 큰 것을 더 큰 메달로 기념해야 하는데 이 정도로 해서 제가 (남편에게) 뭐라고 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송고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이정진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시민 앞에서 뜻깊은 말씀을 하시게 됨을 알려드린다”면서 “오늘의 이 순간 역시 역사에 훌륭한 화폭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문 대통령과 평양 5·1 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를 동반 관람한 뒤 문 대통령을 평양시민에게 이렇게 소개했다. 하지만 이시바 전 간사장이 지방 당원들의 표심 싸움에서 선전하는 것으로 알려져 아베 총리가 당초 예상한 ‘압승’을 거두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아베 총리 진영에선 이시바 전 간사장이 목표대로 의원 표와 당원 표를 더해 총 송고 — 종업원들의 근황은. ▲ 내가 직접 면담한 이들은 지배인 허 씨와 종업원 3명이다. 옷차림과 말투를 보면 남한사회에 적응하려고 부단히 노력하고 있음을 한눈에 알 수 있었다. 잠적해서 뿔뿔이 헤어져 지내는 다른 종업원들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그러나 남한사회에 동화하기 쉬운 것은 아니지 않은가? 류경식당 종업원이었다는 신분이 드러날까 봐 다른 탈북자들과 어울리지도 못한다. 심리적으로 무척 위축되어 있고 그 누구도 믿지 못하는 처지에 놓여 있다. 정체성의 혼란마저 겪고 있다. 허 씨 이외의 종업원 대부분은 여권도 발급받지 못했다. 종업원들이 한국 국적을 취득했음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제대로 된 설명도 없이 여권을 발급해주지 않고 있다. 정부 당국이 자유의사로 입국했다면서도 여권을 발급해주지 않는 모순된 태도를 보인다. 탈북한 이들 종업원은 이 시대 우리 사회의 이방인 신세다.

이란이 그동안 핵 합의에 따라 핵 관련 활동을 자제해왔다는 것을 보여주는 한편, 미국을 겨냥해 핵관련 능력을 과시하려는 의도로도 읽힌다. 앞서 지난 송고(하노이·서울=연합뉴스) 김권용 특파원 김효정 기자 = 북한을 탈출해 중국과 라오스를 거쳐 한국으로 오려던 탈북자 송고 케리 장관은 나아가 윤 장관이 안보리 결의 추진과 별도로 국제사회의 실효적 제재에 동참하고 제재를 독려하는 차원에서 개성공단 가동 전면 중단이라는 중대한 결단을 내렸다고 설명하자 강력한 지지 의사를 표명했다. 케리 장관은 북한에 대해 핵·미사일 개발 포기라는 전략적 결단을 내리는 것만이 살 길이라는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한 것이라면서 미국 정부의 그같은 지지 입장을 밝혔다. 윤 장관은 한국정부의 이런 결정이 미국 의회의 대북 제재 법안, 일본의 독자 제재 및 유럽연합( 송고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사장에 김경호 전 시의회 사무처장 내정은평병원장에 남민 현 원장 재임명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서울시는 산하 재단법인인 서울문화재단 신임 대표이사에 김종휘(53) 전 성북문화재단 대표를 선임한다고 18일 밝혔다. 김 대표는 하자센터 부센터장을 거쳐 국내 최초의 문화예술 분야 사회적기업인 넌버벌 뮤직퍼포먼스 그룹 ‘노리단’을 설립·운영했다. 이후 공공네트워크 ’00은대학연구소’에서 문화기획, 지역재생, 마을활동 등을 해왔다. 2012년부터는 성북문화재단 대표로 일하며 예술가와 시민이 함께하는 문화예술정책을 모색해왔다. 서울문화재단 이사장으로는 한국작가회의 이사장인 이경자 소설가가, 비상임 이사에는 이원재 문화연대 문화정책센터 소장과 사회적기업 ‘공공미술프리즘’의 유다희 대표이사가 선임됐다. 서울문화재단 신임 대표이사와 이사장, 비상임 이사 임기는 2021년 9월까지다. Tang Yijun 주지사는 “랴오닝은 모든 기업인에게 최고의 정책, 최고의 서비스 및 가장 높은 효율성을 제공할 것”이라면서 “모든 기업인이 이곳에서 편안한 투자, 안정적인 기업가 활동 및 안락한 삶을 즐기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연히 이란에 가장 중요한 경기인 25일 포르투갈전도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단체 관람할 수 있을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이날도 우여곡절이 있었다. 스페인전을 단체 관람하는 여성들을 본 보수 인사들이 이의를 제기했기 때문이다. 이란 검찰총장은 전날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20일 밤 벌어진 일을 보았는가. 여성들이 히잡을 벗고 소리를 지르고 춤을 췄다. 이런 행동은 이란의 규범과 문화에 맞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월드컵 단체 관람 행사를 취재할 수 있는 허가증을 받으려고 25일 오전부터 담당 부처와 아자디 스타디움 운영본부에 전화했지만 대답은 “개최 여부를 아직 모른다. 일단 공문을 팩스로 보내 보라”였다. 경기가 열리기 7시간 전인 오후 3시께가 돼서야 비로소 텔레그램 채널을 통해 입장권을 판매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경기는 밤 10시30분에 시작했지만 오후 7시부터 축구팬이 모여들기 시작해 경기 직전에는 8만여 석 규모의 관중석이 절반 가까이 메워졌다. 이 가운데 여성은 어림잡아 40% 안팎으로 보였다. 축구경기장 입장이 많아야 두 번이었을 이란 여성들은 얼굴과 손등에 이란 국기를 그리고 히잡 대신 이란 국기를 머리에 두르는 ‘월드컵 패션’을 과시했다. 이들은 마치 러시아 경기장 현장에 있는 것처럼 축구경기에 집중하면서 월드컵을 즐겼다. 다른 중동 지역 여성과 달리 외신 취재진의 촬영과 인터뷰에도 적극적으로 응했다. 이란에선 자신의 감정을 외부로 나타내지 않는 것을 미덕으로 여기는데 이날만은 남녀를 불문하고 선수들의 플레이 하나하나에 탄성을 지르고 손뼉을 쳤다. 이슬람 율법은 가족이 아닌 남녀를 물리적으로도 엄격히 구분하지만, 이날만은 아자디 스타디움의 관중석은 남녀가 섞여 빼곡하게 들어찼다.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그룹의 창업자인 마윈(馬雲) 회장이 내년 회장직 사퇴를 선언하자 일각에서 그가 정치적 소용돌이에 휘말렸을 것이라는 음모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가톨릭교회가 최근 고위 사제의 성추문 논란으로 홍역을 치르는 가운데 인도 가톨릭계가 주교의 수녀 성폭행 의혹으로 발칵 뒤집혔다. 송고 산모와 영유아에게 영양과 보건을 지원하는 모자보건사업은 우리 정부가 지속해서 관심을 둔 분야로 속도감 있게 추진될 것으로 예상된다. 과거에는 우리의 남북협력기금을 바탕으로 세계보건기구( 송고 (더저우, 중국 2018년 8월 30일 AsiaNet=연합뉴스) 당신이 꿈꾸는 집은 어떤 집인가? 공상 과학, 녹색 에너지, 기술 연결성 등, 최근 이와 같은 초현대적인 집이 Solar Decathlon China 2018(SDC 2018)에서 선을 보였다. SDC 2018은 8월 3~17일 중국 산둥 성 더저우에서 개최됐다.블룸버그통신 “트럼프, 곧 관세 부과할 것이라고 말해”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송고

그는 아프리카를 돌아보면서 기존에 생각한 ‘세계는 하나’라는 가치관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고 털어놨다. 정 소장은 그 근거로 조상이 동일하다는 혈통의 동조, 역사에는 보편적 법칙이 있다는 역사의 통칙, 소통과 교류가 부단히 이뤄지는 문명의 통섭, 보편가치 공유를 제시했다. 그는 신간을 “종횡(縱橫) 세계일주 수행의 인증샷”이라고 정의했다. 송고 문의처: – Steph Gavlak +61-401-703-719, media@rac.com.au The Robot World (eng.robotworld.or.kr/wp), celebrating its 13th anniversary this year, consists of four main programs: ‘International Robot Industry Exhibition’ for the robotics industry, ‘International Robot Contest’, ‘International Robot Conference’ and ‘Promotion Hall’ for the exhibition and demonstration of commercial robots. 이날 조용필은 데뷔 시절 밴드의 기타리스트에서 우연히 노래를 부르게 된 과정, 송고’배철수의 음악캠프’ 출연…MBC FM4U 8시간 연속 조용필 헌정방송음악계 100인 선정 조용필 명곡 1위는 ‘단발머리’…본인은 ‘꿈’ 꼽아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 송고최근 두달 동안 상금 4억6천여만원 초강세…13일 개막 올포유 챔피언십 출전 서양 사람들에게 한국을 소개한 푸른 눈의 이방인 중에는 스웨덴의 동물학자이자 탐험가 스텐 베리만(1895∼1975)도 있었다. 그가 주목한 것은 사람보다 한반도에 사는 야생동물이었다. 1935년 2월부터 이듬해 11월까지 한국에 머물며 수많은 동물을 잡아 스웨덴에 보냈으며 모국으로 돌아간 뒤 1938년 4월 ‘한국의 야생동물지'(In Korean Wilds & Villages)를 펴냈다. 그는 한국의 야생동물들을 처음으로 바깥세상에 알린 공로가 있긴 하나 한반도 생태계 파괴에 앞장섰다는 오명을 벗어날 수는 없다. 퇴직하며 판결문 초고 등 수만건 빼돌린 혐의…문건 파쇄 주장도압수수색 다수 불허한 영장판사가 심리…결과 주목강제징용 소송 김기춘-박병대 회의 배석한 조윤선도 소환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대법원 기밀자료를 무단 반출한 혐의를 받는 유해용(52) 전 대법원 수석재판연구관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20일 밤 결정된다. 19일 서울중앙지법 허경호 부장판사는 20일 오전 10시 30분 유 전 연구관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공무상비밀누설 등의 혐의와 구속 필요성을 심리한다고 밝혔다. 유 전 연구관은 서울중앙지검 수사팀(한동훈 3차장검사)이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을 수사한 지 석 달 만에 처음으로 신병확보에 나선 피의자다. 그는 2014년 2월부터 대법원 선임재판연구관, 2016년 2월부터 지난해 초까지 수석재판연구관을 지내며 후배 재판연구관들이 작성한 보고서와 판결문 초고 등 수만 건을 모아 올 초 법원 퇴직 시 무단 반출한 혐의를 받는다. 2016년 초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선 의료진’ 김영재 원장 측의 특허소송 관련 정보를 불법으로 수집해 법원행정처를 통해 청와대에 전달한 혐의도 있다. 검찰은 그가 대법원에 근무할 당시 대법원에 계류 중이던 숙명여대와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사이의 소송을 변호사 개업 넉 달 만인 올해 6월 11일 수임하며 변호사법을 위반한 의혹도 포착했다. 검찰은 유 전 연구관이 숙대 사건에 관여된 대법원 재판연구관과 통화해 자신의 선임 사실을 알린 정황 등을 파악하고 소송 과정에서 ‘전관예우’ 흔적은 없는지 쫓고 있다. 전날 참고인으로 소환된 강정애 숙대 총장은 사건이 대법원 접수 약 4년 만에 대법관 전원이 심리하는 전원합의체에 회부되자 대법원 출신 전관 변호사를 수소문해 그를 선임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송은 전원합의체에서 대법관 4명이 심리하는 소부(小部)로 다시 내려온 뒤 6월 28일 숙대 승소로 끝났다. 준비위는 “남과 북이 소통하는 새로운 통로를 열기 위해 추진되는 통일TV는 국민주로 자본금을 모아 생생한 북녘 산하와 동포들의 생활 모습을 전하는 최초의 통일 전문 채널로 2019년 초 개국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북한 문화 콘텐츠를 공급·방영하고, 통일을 위한 문화·교육 프로그램 등을 보급·제작하는 케이블TV로 개국한 뒤 중소 규모의 통일 전문 방송국으로 키워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준비위는 또 “통일TV는 정치적 요소를 배제하고, 주로 문화적 소재로 감동과 기쁨을 주면서 민족공동체를 형성하고 통일을 앞당기는 즐거운 채널이 되겠다”고 방송의 방향을 설명했다. 구체적으로는 북녘의 명산, 관광지, 역사·문화 유적, 음식, 요리, 의식주 관련 생활문화, 교육, 예술, 체육, 음악, 영화, 드라마 등 북한의 전반적인 사회·문화를 소개할 계획이라며 북한 제작 영상물의 방영, 남북 공동제작 등도 추진할 것이라고 준비위는 전했다.

[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Yonhapnews) 그러나 18일부터 이틀간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통해 도출한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 등의 내용을 보면 문 대통령은 이 ‘빈칸’에 어느 정도 답을 채워 넣은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무엇보다 가시적 성과라고 한다면 김 위원장의 육성으로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전 세계에 알렸다는 점이다. 김 위원장은 “조선 반도를 핵무기도, 핵 위협도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가기로 확약했다”고 말했다. 4·27 판문점선언과 6·12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에 ‘완전한 비핵화’를 담고 대북 특별사절단을 통해 비핵화 의지를 밝힌 적은 있으나 김 위원장의 육성으로 이를 “확약”했다는 점은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에 시사하는 바가 적지 않다고 할 수 있다. 즉, ‘선 종전선언 후 비핵화 조치’를 요구하는 북한에 맞서 ‘선 비핵화 조치 후 종전선언’ 입장을 굽히지 않는 미국을 향해 김 위원장의 흔들림 없는 비핵화 의지를 ‘보증’한 셈이다. 문 대통령 역시 19일 백화원 영빈관에서 남북정상회담을 마친 뒤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남북이 처음으로 비핵화 방안도 합의했다”고 말해 비핵화 협상을 놓고 상당한 진전이 있었음을 시사했다.”靑, ‘경제인 방북 요청’ 관련해 새빨간 거짓말”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9일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 실망스럽다. 북한은 핵을 꼭꼭 숨겨놓고 있는데 우리는 모든 전력의 무장해제를 해버리는 결과를 만들어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북한은 핵물질·핵탄두·핵시설 리스트 신고는 일언반구도 없이 동창리 엔진 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 폐기로 비핵화 시늉만 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평양공동선언은 핵 신고 과정을 핵시설, 핵무기, 핵물질로 단계적으로 쪼개 각 과정에서 미국의 보상 체계를 명시하는 단계적 비핵화 방안, 다시 말해 북한이 고수해 온 살라미 전술을 받아들인 선언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태안=연합뉴스) 충남 태안경찰서는 주민들이 경찰의 범죄예방 활동을 이해하고 직접 참여하는 공동체 치안을 활성화하려고 개서 이후 처음으로 시민경찰학교를 운영한다. 교육생은 다문화가정 여성 4명을 포함해 각 분야에서 지역사회 봉사와 범죄예방에 대한 열의를 가진 주민 24명으로 구성됐다. 17일 입교식을 시작으로 21일까지 ▲ 셉테드(CPTED) ▲ 성폭력·가정폭력, 아동·노인학대 예방 ▲ 교통사고 예방 ▲ 보이스피싱·사이버범죄 등의 범죄예방 교육 등을 한다. 또 112 종합상황실 무전 교신 및 3.8 권총 사격장 체험 등 경찰서 견학과 심폐소생술 훈련, 추석 명절 특별방범 합동순찰 참여 등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이 진행된다. 김영일 경찰서장은 “생업과 가정이 있음에도 열의를 갖고 교육에 참여하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며 “시민경찰학교 교육을 통해 경찰 활동에 대한 이해와 공동체 치안 활동에 동참하는 가교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EU 의약품 대외무역흑자 2002년 29조원→작년 104조원(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한국이 작년에 미국, 스위스, 이스라엘, 싱가포르, 중국에 이어 6번째로 유럽연합(EU) 28개 회원국에 의약 관련 제품을 많이 수출(EU 입장에선 수입)한 나라로 집계됐다. 15일 EU 공식 통계기구인 유로스타트(Eurostat)에 따르면 지난 2002년 이후 작년까지 15년간 EU 의약 관련 제품의 수출과 수입은 꾸준하게 증가해 작년에 역대 최고치를 각각 기록했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다문화가족과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국 생활에 필요한 정부 서비스를 한 곳에서 제공하는 ‘다문화이주민+(플러스)센터’가 경기 시흥 등 송고 평양 남북정상회담까지 남은 기간이 중요하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이번 주 한·중·일 3개국을 방문한다. 특사단으로 방북했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지난 주말 중국을 방문해 후속 협의를 벌였고,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일본을 방문해 아베 총리와 만난다. 중국의 서열 3위인 리잔수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은 평양에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났다. 평양 정상회담 때까지 남은 기간 정부는 한반도의 운전자이자 비핵화 협상의 촉진자로서 외교력을 배가하기 바란다. 송고 “At INVNT our mantra is ‘challenge everything’ and I have no doubt that Brea will do just that as she collaborates with our tribe and our valued partners to share INVNT’s stories, and those of our clients.” 송고(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BNK부산은행은 우수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사전 승인 신용대출 상품인 ‘The 멤버스론’을 19일 출시했다. ‘멤버스론’은 은행 자체 사전 승인 시스템을 거쳐 매달 25만∼30만 명을 대출 대상으로 선정해 최대 4천만원까지 대출 한도를 자동 산정해 주는 상품이다. 적용 금리는 연 3.41∼7.91%다. 대출 대상으로 선정된 고객은 영업점 창구와 썸뱅크 앱에서 본인 확인절차만 거치면 대출 한도와 금리를 확인할 수 있다. 소득이나 자산이 증가하면 썸뱅크를 통해 대출 한도 상향과 금리 추가 우대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썸뱅크 애플리케이션을 내려받아 개인정보 제공에 동의하면 된다. 부산은행은 멤버스론 출시를 기념해 11월 30일까지 황금 열쇠 등을 주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전북도와 전주시, 완주군, 전북 기자협회 등은 17일 일제히 긴급 기자회견과 성명서 등을 통해 “전북혁신도시에 안착한 국민연금 기금본부 흔들기는 국가 균형발전과 혁신도시의 근간을 위협하는 매우 심각한 사태”라고 입을 모았다. 이는 최근 월스트리트저널이 공석인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 채용에 대한 기사를 보도하면서 전북혁신도시를 악취와 논밭에 둘러싸인 변두리로 깎아내리고 이런 지리적 위치 때문에 기금본부의 인력 고용이 방해받고 있다고 지적한데 따른 것이다.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이날 성명에서 “전북혁신도시를 시골로 묘사한 외국 언론보도를 국내 일부 중앙언론이 제대로 된 확인절차 없이 확대·재생산하면서 전북혁신도시의 위상을 떨어뜨리고 전북 도민의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캘리포니아 공무원 연기금이 있는 새크라멘토(36만명)와 스웨덴의 국가연금 펀드가 있는 예테보리(50만명) 모두 전주(65만명)보다 인구가 적지만 투자에 전혀 문제가 없는 금융도시”라고 반박했다. (이미지 2: https://kyodonewsprwire.jp/img/201808297342-O3-8hv7e6yX) 출처: “닛케이 일렉트로닉스” 2017년 8월호 게재, AGC 편집 문화재는 아니지만 1938년 지어진 6각 형태 누각이 있는 중국풍 건물이다. 뾰족집 맞은 편 원해루(元海樓)는 6·25 전쟁 때 중공군 포로였던 장철현 씨가 1956년 개업한 중국요리집이다. 이승만 대통령 등 유명인사들이 다녀갔으며 영화 ‘장군의 아들’ 촬영지였다. 김구 선생 친필시비는 1947년 진해를 방문한 김구 선생이 ‘서해어룡동 맹산초목지'(誓海魚龍動 盟山草木知·바다에 서약하니 물고기와 용이 감동하고 산에 맹세하니 초목이 아는구나)란 이순신 장군의 한시를 돌에 새긴 것이다. 선학곰탕은 1938년 일본 해군통제부 병원장 사택으로 건립된 건물에서 영업중인 음식점이다. 옛 일본식 가옥 특징을 고스란히 가져 등록문화재 193호다. 메르켈 총리의 알제리 방문은 독일이 최근 아프리카와 협력에 공을 들이는 상황을 보여준다. 앞서 메르켈 총리는 지난달 말 세네갈, 가나, 나이지리아 등 서아프리카 3개국을 잇달아 방문해 난민 문제와 경제협력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그는 나나 아쿠포 아도 가나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독일이 가나의 경제개혁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모하마두 부하리 나이지리아 대통령과 만나 농업과 자동차 제조 분야에서 독일과 나이지리아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송고(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서울 강남의 성형외과 원장 A(50)씨는 기자에게 최근의 경험담을 들려줬다. 보톡스를 맞겠다며 병원을 찾은 30대 남성이었는데, 이 남성이 상담 중 갑자기 마취용 주사제인 ‘프로포폴’을 주사해달라고 요구했다는 것이다. 이때부터 A씨는 이 남성이 보톡스 환자가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한다. 보통 보톡스 시술은 마취하지 않거나, 마취한다고 해도 크림을 바르는 게 일반적인데 이 남성은 처음부터 대뜸 프로포폴 주사를 언급했기 때문이다. A씨가 난감해 하자 이 남성은 급기야 ‘돈은 달라는 대로 주겠다’며 본색을 드러냈다. A씨는 “언뜻 팔을 보니 혈관에 여러 개의 주사 자국이 선명한 점으로 미뤄 프로포폴 중독자로 보였다”면서 “바로 돌려보내긴 했지만, 요즘 강남 일대에 이렇게 프로포폴 쇼핑을 하는 사람들이 많아 큰 걱정”이라고 말했다. 아니나 다를까. 최근에는 프로포폴을 상습적으로 처방하거나 처방받은 사람들이 사법기관에 구속되는 사건도 잇따르고 있다. 서울 강남에서 B성형외과를 운영하는 홍모씨는 프로포폴 주사를 놔 달라는 내원객에게 20㎖ 앰플 1개당 50만원을 받고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해준 혐의로 최근 검찰에 구속됐다. 검찰에 따르면 홍씨는 이런 식으로 3개월(4∼6월) 동안 환자 10명에게 247회에 걸쳐 투약한 프로포폴을 투약했다. 양으로는 총 2만1천905㎖, 돈으로는 5억5천만원에 달했다. 아울러 장모씨는 프로포폴에 중독돼 홍씨 등으로부터 상습적으로 프로포폴을 맞은 혐의로 함께 구속됐다. 그는 최근 6개월간 강남 일대 병원을 돌며 프로포폴 1만여㎖를 상습적으로 투약한 것으로 밝혀졌다. 프로포폴 주사에만 2억원 넘게 쓴 셈이다. 앞서 지난 7월에는 전국 각지를 떠돌며 48개 병원에서 수면내시경 검사, 항문치료 등의 명목으로 프로포폴을 투약한 이모씨가 경찰에 구속됐다. 이씨는 “이유 없이 체중이 줄었다”는 등의 핑계를 대면서 수면내시경 검사를 해 달라고 요구해 프로포폴 등을 상습적으로 주사했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속칭 ‘우유 주사’로 불리는 프로포폴은 원래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에 몸담았던 스코틀랜드의 수의-마취전문의 존 글렌(John B. Glen) 박사가 개발했다. 이후 외래 환자의 수술과 내시경 검사 등을 위한 마취제로 폭넓게 처방돼온 약물이다. 미국에서만 1년에 약 6천만회가 투여된다. 뉴델리의 경우 낮은 시민 의식과 처리 시설 부족 등으로 인해 상당수 쓰레기가 제대로 처리되지 못한 채 거리 곳곳에 쌓여 있다. 아울러 뉴델리는 인근 주에서 물을 끌어오고 있지만 도시 개발과 인구 증가 속도를 감당하지 못해 일부 지역에서는 여전히 상수도 공급이 원활하지 못한 상태다. 송고

— 난민법이 오히려 난민을 끌어들였다고 보는 이들이 있다. ▲ 1994년부터 2010년까지 난민신청자는 한 해 평균 171명꼴이었다. 2011년에는 1천 명을 넘어섰다. 난민법 시행 첫해인 2013년에 1천574명, 2014년 2천896명, 2015년 5천711명, 2016년 7천514명, 작년에는 9천942명에 이르렀다. 통계수치로 보면 난민법 시행 이후 난민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난다. 그러나 2011년 이후 난민신청자가 늘어난 것은 세계적인 추세다. 이웃 나라 일본도 매년 거의 두 배씩 신청자가 늘어났다. 예스 파크는 널리 알려진 곳이 아니다. 도자기 예술을 하는 예술인들이 작품생활을 할 수 있는 터전을 마련하기 위해 3년 전 만들어졌다. 이천시는 2015년 700여억원을 들여 신둔면 고척리 40만㎡에 예스 파크를 조성했다. 입주한 각 도공의 준비 기간이 좀 길었다. 최근 들어서야 각 건물의 공사가 마무리되고 작품활동을 하는 작가들이 하나 둘 자리를 잡았다. 처음 느낌은 하나의 드라마 세트장 같을 정도로 아담하지만 아름다웠다. 문 열린 공방으로 발걸음을 옮기자 카운터 뒤에서 힘차게 작품활동을 하는 작가가 눈에 들어왔다.”자동차 자체 앱보다 신뢰성 있고 편리한 구글·애플 앱 사용 압박 계기될 듯” (서울=연합뉴스) 김현재 기자 = 세계에서 가장 많은 자동차를 판매하는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동맹)가 오는 2021년부터 구글의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차량 계기판에 탑재하기로 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8일 “지난해 1천60만 대를 판매해 세계 어느 자동차 업체보다 많은 차를 판 이 동맹이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운영체제로 안드로이드를 선정한 것은 지난 10여 년 간 자동차 안에서 스마트폰의 성공 사례를 재현하기 위해 노력해온 구글의 큰 승리”라고 평가했다. 대시보드에 안드로이드 OS가 탑재되면 운전자들은 구글 맵과 앱스토어, 음성인식 비서인 구글 어시스턴트의 통합 기능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기자회견 열고 “기금본부 재이전 언급은 균형발전 역행” “악취와 논밭에 둘러싸인 변두리로 인력 고용 방해받는다”는 WSJ 보도 규탄(전주=연합뉴스) 임청 홍인철 김동철 기자 = 최근 일부 국내외 언론이 전북혁신도시에 들어선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의 위치를 문제 삼아 수도권으로 재이전을 시도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도내 각계가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 조시현, 박주현 교수는 연세의대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조시현 교수는 미국 예일 의대, 박주현 교수는 미국 하버드 의대에서 각각 연수했으며 현재 강남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에서 생식내분비분과 진료를 맡고 있다. 대외적으로 대한자궁내막증학회, 대한폐경학회, 대한산부인과내분비학회, 대한산부인과학회에서 활동 중이다. 송고노출 최소화 노력 필요…”심한 생리통·월경변화 땐 질환 의심해야” (서울=연합뉴스) 조시현·박주현 강남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 교수, 김길원 기자 = #. 김모(24)씨는 20세 무렵부터 시작된 월경통이 유별났다. 처음엔 하루 이틀 진통제를 복용하면 진정됐지만, 2년 전부터는 진통제가 거의 듣지 않았다. 너무 심한 월경통에 응급실을 찾은 것도 1년에 3∼4회나 됐다. 월경통을 견디다 못한 김씨는 결국 대형 병원을 찾아 정밀검진을 받았다. 검사 결과 양측성 난소낭종, 자궁내막증이 의심된다는 게 의료진의 설명이었다. 그녀는 복강경 수술로 양측 난소낭종을 제거하고, 골반 내에 동반된 유착 박리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다. 자궁내막증은 자궁 안에 있어야 할 내막 조직이 자궁이 아닌 나팔관, 복막 등의 부위에서 증식하면서 출혈, 염증, 유착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가임기 여성의 10∼15%에서 발생하는데, 이 질환이 있으면 생리통, 골반통, 성교시 통증 등의 증상이 생길 뿐만 아니라 임신을 어렵게 한다. 문제는 자궁내막증의 가장 흔한 증상인 골반통증이 보통 생리통과 함께 나타나기 때문에 생리를 하는 여성들 상당수가 자신이 자궁내막증을 앓고 있다는 사실조차 모른 채 지내다가 뒤늦게 병원을 찾는다는 점이다. 탈북민 출신인 김인태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책임연구위원은 “백두산은 외국 관광객도 많고 국가행사도 많이 열려서 삼지연 공항은 잘 관리가 되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께서 이용하는 데 큰 불편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과 함께 백두산을 방문하는 문 대통령은 삼지연공항에서 곧바로 백두산 정상 장군봉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지연 공항에서 버스나 SUV 등을 이용해 백두산 정상의 장군봉으로 이동하는 데는 약 1시간에서 1시간 30분 정도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곳에서 천지로 이동할 수 있다. 백두산 정상의 천지는 남한 사람이라면 누구나가 가보고 싶어하는 곳으로 중국 쪽으로 백두산을 방문하는 한국인 관광객은 대부분 천지를 관람한다.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박근혜 정부 시절 추진된 대북확성기 사업 비리에 연루됐던 권모 전 국군심리전단장(대령)과 송모 전 심리전단 작전과장(중령)이 군사법원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다. 국방부 보통군사법원은 송고.

브라질 주요 언론은 그동안의 여

브라질 주요 언론은 그동안의 여론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보우소나루 후보의 1차 투표 1위 가능성이 큰 상황에서 4명의 후보가 결선투표 진출을 위해 경쟁하는 구도로 대선 판세가 흘러가고 있다고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후보 4명은 오차범위 내에서 사실상 대등한 지지율을 기록하고 있다. 여론조사업체 다타폴랴(Datafolha)가 지난 10일 발표한 대선후보 투표의향 조사 결과를 보면 보우소나루 24%, 고미스 13%, 시우바 11%, 아우키민 10%, 아다지 9%였다. 결선투표 예상 득표율은 고미스 45%, 시우바·아우키민 각각 43%로 나왔다. 보우소나루의 예상 득표율은 34∼37%에 그칠 것으로 전망됐다. 아다지-보우소나루 대결에서는 39%와 38%로 나왔다. 폐광 전까지 부평광산에서는 총 400만t을 채광해 50만㎏에 달하는 은 정광을 생산해냈다. 그러나 흐드러지게 핀 꽃이 지듯 부평은광의 호황도 쇠락을 맞았다. 광산을 운영하던 영풍기업은 1984년부터 3년 내리 적자를 기록했다. 이후 끝내 경영난을 이기지 못하고 1987년 부평은광을 처분했다. 일자리를 찾으러 광산으로 왔던 노동자들도 썰물처럼 빠져나갔다. 한때 가장 흥성했던 부평은광 주변은 낙후한 원도심으로 변했다. 광산 주요 작업장이었던 영풍기업 사무소 부지에는 1990년대 이후 아파트가 들어섰다. 갱도 입구는 인천가족공원으로 탈바꿈했다.남북공동발굴조사 6개월만에 종료…유물 3천500여점 출토(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남북이 지난 6개월간 개성 만월대 지역을 대상으로 시행한 제7차 공동발굴조사에서 고려시대의 것으로 추정되는 금속활자가 출토됐다. 남북역사학자협의회는 30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2015 개성 만월대 성과 브리핑’에서 “지난 6~11월 개성 만월대 서부건축군 7천㎡를 발굴조사한 결과 19동의 건물지와 3천500여점의 유물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번 발굴조사에서 가장 주목할 점은 지난 14일 만월대 서부건축군 최남단 지역 신봉문터 서쪽 255m 지점에서 출토된 금속활자다. 개성 만월대에서는 1956년 금속활자가 발견된 이후 추가적인 출토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2007~2014년 조사에서는 짧은 발굴 기간 등의 한계로 찾아내지 못했다. 그러나 7차 조사에서는 발굴 기간이 6개월로 긴데다가 조사인력도 늘어나면서 금속활자 전담팀이 꾸려졌고, 가능성이 있는 지역의 표토 아래 20~30㎝ 지점에서 파낸 흙을 채로 쳐 거르는 작업을 꾸준히 시행한 결과 이번 활자를 찾게 됐다. 최근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만난 전여빈은 아직 영화의 여운에서 완전히 빠져나오지 못한 듯했다. 어떤 질문에도 막힘없이 답하는 모습에서 그가 이 작품을 위해 얼마나 많은 고민과 준비를 했는지가 느껴졌다. 전여빈은 오디션을 통해 캐스팅됐다. “20대 후반인 제가 여고생 역할을 할 수 있을까 걱정이 앞섰지만, 포기하고 싶지는 않았어요. 2차 오디션 때 감독님이 먼저 자신의 이야기를 꺼냈고, 저 역시 잊고 싶었던 트라우마를 자연스럽게 말하면서 공감이 이뤄진 것 같아요. 그때 저는 죄책감을 아우르는 이 작품의 무게감을 감당해내고 싶다는 생각으로 가득 찼던 것 같아요.” ‘죄 많은 소녀’는 김의석 감독이 직접 겪은 상실의 아픔을 토대로 쓴 작품이다. 등장인물과 이야기는 모두 허구이지만, 감독이 당시 느낀 감정들을 솔직하게 녹여냈다. 영희는 극 중 자신의 결백을 증명하려 극단적인 선택을 한다. 그때의 괴로움과 아픔을 온몸으로 표현하는데, 스크린 밖으로 그 고통이 전해질 정도다. 전여빈은 “그 장면을 위해 ‘부산행’과 ‘곡성’에서 배우들의 움직임을 가르쳤던 전문가를 만나 훈련을 받은 뒤 2~3개월 정도 연습했다”고 떠올렸다. (예산=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서기 660년 신라 5만, 당나라 10만 등 15만 군사로 구성된 나당연합군은 백제의 수도 사비성과 웅진성을 차례로 함락시킨다. 의자왕이 신라 태종무열왕과 당나라 장군 소정방에게 술을 따르는 치욕스러운 항복식을 한 뒤 당나라로 끌려가면서 백제는 찬란했던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다. 항복식을 지켜보던 일부 장수들은 밤에 몰래 봉수산에 오른다. 그들은 백제 부흥의 깃발을 꽂고 봉화를 올려 잃어버린 백제를 되찾기 위해 나선다. 백제가 패망한 660년부터 백제 왕족인 복신과 승려 도침, 흑치상지 장군 등을 중심으로 벌인 백제 재건운동의 시작이다. 인도적문제 해결·민생 인프라구축·동질성회복 조치 北에 일괄 제안 드레스덴공대 연설서 “통일은 역사적 필요…남북교류협력사무소 설치해야” “北산모·유아에 영양보건지원, 北복합농촌단지조성·남북중 협력사업 추진””北核 버리면 동북아개발은행·동북아다자안보협의체 추진” (드레스덴=연합뉴스) 신지홍 기자 = 독일을 국빈방문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송고 Shenyang General Aviation Industrial Base는 항공 산업을 지원하며, 향후 3년에서 5년 사이에 살기 좋고 편하며 편리한 산업을 개발해 항공에 특화된 도시의 건설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국내외 항공 및 무인 항공 기업 프로젝트에 점점 더 많은 사람의 관심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Shenyang General Aviation Industrial Base는 “아시아 항공의 수도”라는 큰 목표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

노무라 권영선 “‘플라자합의 후유증’ 반면교사 삼아 경제정책 신중 운용”터키·아르헨티나 등 신흥시장 위기, 각국 전염 가능성 낮게 봐”한국, 수출경쟁력 유지 위한 세제·임금 정책 펼쳐야” 조언▲ 정말순씨 별세, 김상춘(동광산업과학고 교사) 씨·상철(팬스타그룹 홍보실장) 씨 모친상 = 17일 부산 온 종합병원, 발인 19일 오전 8시 30분. ☎ 051-607-0111 (부산=연합뉴스) 송고 송고(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담배 연기 등에 많이 들어있는 중금속 카드뮴이 시야에서 색과 명암을 구별하는 능력인 대비 감도(contrast sensitivity)를 떨어뜨릴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위스콘신 대학 의대 안과 전문의 애덤 폴슨 박사 연구팀이 1천983명을 대상으로 10년에 걸쳐 진행한 시력검사와 함께 카드뮴, 납 등 중금속의 혈중 수치를 측정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로이터 통신이 18일 보도했다. 이들은 처음엔 시력의 대비 감도가 정상이었으나 10년 후에는 약 25%가 대비 감도가 손상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중요한 이유는 혈중 카드뮴 수치 상승이었다고 폴슨 박사는 밝혔다. 혈중 납 수치는 대비 감도 저하와 연관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는 납이 대비 감도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의미는 아닐 것이며 아마도 연구 대상자들의 납 노출 정도가 워낙 미미했기 때문일 수 있다고 폴슨 박사는 설명했다. 카드뮴과 납은 모두 눈의 망막에 축적되며 특히 카드뮴은 담배 연기 속에 비교적 많이 들어있다. 이에 대해 존스 홉킨스 대학 안 연구소의 만데프 싱 박사는 시력검사표의 가장 작은 글자를 읽을 수 있을 만큼 시력이 좋아도 대비 감도가 떨어지면 시력이 정상이라고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의사협회(AMA) 학술지 ‘안과학'(Ophthalmology)’ 최신호에 실렸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판타지나 공상과학 영화에서나 나오는 신무기와 신기술이 속속 개발되고 있다. 해리 포터 시리즈에 나온 마법 도구인 투명 망토 기술이 개발되어 곧 무기화될 날이 머지않았고, 레이저무기는 개발되어 전투기나 전차에 탑재되도록 소형화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이런 신무기나 신기술은 미국을 비롯해 중국과 러시아, 일본 등 한반도 주변국들이 독보적인 기술 우위에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미래 전장의 판도를 바꾸는 신무기 개발 경쟁을 한반도 주변국들이 사실상 주도하고 있는 셈이다. 상대적으로 관련 기술력이 취약한 우리나라도 추격전에 시동을 거는 움직임이다. 터키 카고 아시아태평양 부사장 Huseyin Ceyhan은 “광둥 성이 자사에 있어 중요한 시장인 만큼, 중국 남부 특히 광저우에서 더 큰 진전을 이룰 계획”이라고 말했다. 빅토리오 팔랑단 시장은 “산사태가 발생하면서 흙과 돌무더기가 광부 합숙소를 덮쳤다. 매몰된 광부 수가 40∼50명을 넘을 수도 있다”며 “이곳에서만 사망자 수가 100명에 육박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필리핀 재난 당국은 다른 지역의 산사태 등으로 최소 29명이 죽고 13명이 실종됐다고 밝힌 바 있다. 사망 및 실종자 중에는 미성년자와 아기도 포함돼 있다고 필리핀 당국이 밝혔다. 재난 당국에 따르면 이번 태풍으로 섬과 저지대 주민 27만명이 피해를 봤고, 전력 공급선 등이 파손되면서 440만명이 거주하는 8개 주에 정전 사태가 발생했다. 또 필리핀의 주요 벼농사 지대인 루손섬의 논도 수확을 불과 한 달 남겨두고 흙탕물에 만신창이가 됐다. 루손섬 주민인 사킹(64) 씨는 AFP통신에 “세상의 종말을 느꼈다. 이번 태풍은 라윈보다도 강력했다. 좀체 잠을 이룰 수가 없었다”고 태풍의 위력을 설명했다. 라윈은 2016년 필리핀에 상륙해 19명의 사망자를 비롯해 엄청난 피해를 냈던 초강력 태풍이다.음력 7월 1일 유배 중 숨져…비통함·측은함에 ‘광해우’ 전설 삼복더위 식혀주고 바짝 마른 농경지에 활기 불어넣는 단비(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제주에서는 삼복더위를 잠시 식혀주는 비가 음력 7월 1일이면 내린다는 이야기가 있다. 그날은 광해가 1641년(인조 19년) 제주에서 유배 중 숨을 거둔 때다. 그는 개혁 군주에서 유배인으로 한 많은 삶을 제주에서 마감했다. 그를 추모하는 제주민의 마음이 가뭄 속에 단비가 돼 내린다는 믿음으로 전해온다. 음력 7월 1일 즈음 내리는 비는 여러모로 과거 제주민들에게 도움이 됐다. 이 비는 폭염을 잠시 식혀주는 청량음료 같은 존재다. 또 과거 농경사회 제주에서 주로 재배했던 보리를 가을 수확을 앞두고 더욱 싱그럽게 해줬다. 접경지 방역·경평축구·남북 공동학술대회 등 줄줄이 무산남북교류협력기금 ‘낮잠’…”지자체 차원 교류사업 불씨 살려야”(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미국의 3차 대중(對中) 관세가 우리나라에 미칠 영향이 제한적이지만 개별기업의 피해는 불가피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는 19일 ‘미국의 대중 3차 수입 제재 현황’ 보고서에서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우리나라의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하나 이번 조치에 다수의 소비재 등 우리의 대중국 투자기업의 수출 품목이 포함돼 있어 개별기업의 피해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미국은 지난 17일(현지시간)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오는 24일부터 10% 관세(내년부터 25%로 인상)를 부과한다고 발표했다. 대상 품목은 총 5천745개로 품목 기준으로 화학제품이 1천319개, 금액 기준으로는 전기·전자 부품이 480억달러로 가장 많았다. 미중 무역분쟁이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치는 경로는 주로 중국의 대미 수출 및 국내 생산 감소, 중국의 완제품 생산에 필요한 한국산 중간재 수출 감소다. 중국에서 제품을 만들어 미국에 수출하는 우리 기업도 피해를 볼 수 있다. 무협은 “우리나라의 대중국 중간재 수출 중 미국을 최종 귀착지로 하는 수출 비중이 5%에 불과하고 대중 제재 품목의 상당 부분이 중국 내수용 및 기타 국가 수출용으로 사용되고 있는 만큼 대중 제재에 따른 국내 전체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무협은 “다만 이번 전체 제재 품목 중 소비재 1천235개(21.5%)가 포함돼 있어 중국에서 가공한 후 미국으로 수출하는 우리 기업의 피해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무협은 미중 무역분쟁의 긍정적인 효과도 기대했다. 무협은 “미국의 대중 제재로 미국 시장에서 중국 제품과 경합하고 있는 한국 제품의 경우 대미 수출 증가 효과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미국의 대중 제재 품목에는 인쇄회로 기계, 냉장·냉동고, 타이어, 자동차부품 등 우리나라의 대미 수출 상위 10개 제품이 포함됐다. 무협은 미국이 중국에 대한 강경한 자세를 고수하고 중국도 체제 유지를 위해 물러서지 않으면서 무역분쟁이 장기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미국의 3차 관세가 미국과 중국이 무역협상을 재개하기로 한 가운데 나온 것이라 향후 양국의 무역협상 개최가 불투명해졌다고 봤다.

작년 EU의 의약제품 수출은 1천560억 유로(202조8천억 원 상당), 수입은 770억 유로(100조1천억 원 상당)로 집계됐다. 특히 EU 의약제품의 수출이 수입을 크게 앞서 의약제품 무역수지는 지난 2002년 220억 유로(28조6천억 원 상당) 흑자에서 작년엔 800억 유로((104조 원 상당) 흑자로 대폭 증가했다. 의약품 분야가 EU의 수출 주력업종임이 확인된 것이다. EU 의약제품의 가장 큰 수출시장은 미국으로 전체 수출의 31%를 차지했고, 스위스(13%), 중국(6%), 일본(5%), 러시아(5%), 캐나다(3%) 등이 2~6위 수출대상국에 올랐다고 유로스타트는 밝혔다. EU가 의약제품을 가장 많이 수입하는 나라 역시 미국으로 전체 수입의 40%를 의존했고, 그 뒤를 이어 스위스(34%), 이스라엘(5%), 싱가포르(4%), 중국(4%), 한국(3%) 등의 순으로 많았다. 돌 던져 진열창 파손하고 가짜 피 만들어 뿌려공격 잇따르자 업주들 내무장관에 대책 촉구 서한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마천루의 도시’ 미국 시카고의 아이콘 ‘윌리스타워'(본명칭 시어스타워·442m·108층)가 방문객 친화 시설을 대대적으로 확충한다. 13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시카고 최고층 윌리스타워를 공동 소유한 세계 최대 사모펀드 운용사 ‘블랙스톤 그룹’은 총 5억 달러(약 5천500억 원)를 투입, 빌딩 남쪽 면에 5개 층이 트인(지하 2층·지상 3층) 2만8천㎡ 규모의 초대형 편의시설을 신축하고 있다. ‘카탈로그'(Catalog)로 이름 붙은 이 공간에는 만남의 장소·그룹 미팅실·엔터테인먼트·쇼핑·식당가 등이 조성되고, 신축 구조물 옥상에는 잔디공원도 만들어진다. 탁 트인 전망과 자연채광을 즐길 수 있도록 남쪽 면과 천장 일부는 유리로 설계됐다.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대전오월드에서 탈출한 퓨마가 끝내 사살된 데 대해 동물권단체가 오월드와 동물원 제도를 규탄하고 나섰다. 동물권단체 동물해방물결은 19일 성명을 내 “지난 11일 칠갑산 자연휴양림에서 전시되다 탈출한 일본원숭이가 사살된 지 일주일 만에 퓨마 한 마리가 같은 상황과 이유로 사살됐다”며 동물원이 존립하는 이상 인명을 위협하는 야생동물의 탈출은 예견된 것이고 앞으로도 일어날 것”이라고 주장했다.사회 본문배너 이어 “여론 역시 퓨마를 성급하게 사살한 데 대해 분노하고 청와대 국민청원 등에서 동물원 폐지의 목소리가 높다”며 “관리에 소홀과 퓨마가 동물원을 벗어나지 않았음에도 사살하기로 결정한 점 등 경위를 철저히 조사하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촉구했다. 동물해방물결은 동물원을 ‘종 차별적 제도’라고 규정했다. 이 단체는 “동물원의 동물들은 탈출하지 않고 평생 갇혀 구경거리가 되거나 본능적으로 탈출을 감행하다 사살되는 등 고통을 짊어지며 살고 있다”며 “동물을 철창 가두고 관람하는 시설이 얼마나 교육적으로 바람직한 인간-비인간 관계를 끌어낼 수 있겠느냐”고 의문을 제기했다. 또 “자유에 대한 갈망은 인간뿐 아니라 모든 동물의 본능으로, 그 어떤 야생동물도 폐쇄된 환경에서 정상일 수는 없다”며 “야생동물이 있어야 할 곳은 동물원이 아니라, 자연이며 이번 계기로 동물원의 가치를 사회적으로 다시 한번 생각해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전날 오후 5시 15분께 오월드 사육사는 사육장에서 퓨마 1마리가 사라진 것을 발견하고 경찰과 119에 신고했다. 동시에 경찰과 소방당국 등 400여명이 동원돼 오월드와 보문산 일대 수색에 나서면서 오후 6시 34분께 오월드 내 풀숲에서 퓨마를 발견하고 마취총을 쐈으나, 마취가 풀리고 말았다. 날이 어두워지면서 퓨마 포획이 어렵다고 판단한 오월드는 엽사와 사냥개를 투입해 오후 9시 44분께 사살했다. (태안=연합뉴스) 충남 태안군은 안면읍 코리아플라워파크에서 가세로 군수와 (사)희망을 나누는 사람들(회장 김정안), 네이처영농조합법인(대표 강항식), 안면읍 경로당 노인회장단, 복지시설 원장 등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희망나눔 물품후원 기탁식’을 가졌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8월 태안군이 ‘㈔희망을 나누는 사람들’, ㈜네이처영농조합법인과 3자 협약을 맺은 ‘희망나눔 연결운동’의 하나로, 기탁물품은 ㈜LG생활건강과 애경산업㈜가 지원한 세제 등 1억원 상당에 이른다. 군은 ㈜네이처영농조합법인의 도움을 받아 관내 복지시설과 안면읍 경로당 32곳에 후원 물품을 전달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소외된 이웃을 위해 나눔을 실천해 준 단체와 업체에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며 “이번 기탁식을 계기로 나눔에 대한 군민들의 관심과 참여도가 높아져 아름다운 나눔의 정신이 확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파키스탄 정부의 통상·섬유·산업·투자 고문인 압둘 라작 다우드는 최근 파이낸셜타임스(FT)와의 인터뷰에서 “(중국과) 함께 사업을 계속할 수 있을지 살피기 위해 1년간 추진을 보류해야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CPEC 사업 기간이 5년가량 연장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파키스탄과 마찬가지로 일대일로 프로젝트의 핵심 국가로 꼽혔던 말레이시아는 이미 자국 내의 중국 주도 건설 사업을 전면 재검토하고 있다. 중국이 사업비 550억 링깃(약 15조원)의 85%를 융자하는 조건으로 추진돼 온 말레이시아 동부해안철도(ECRL)는 공사가 중단된 상태로 재협상이 진행 중이다. 말레이시아는 중국 국영기업이 수주한 3조1천억원 상당의 송유관·천연가스관 공사는 아예 취소하기로 했다. 림관엥 말레이시아 재무장관은 말레이 반도와 보르네오 섬에서 진행되던 “이 파이프라인 프로젝트들을 취소할 것이다. 이미 (중국 측에) 이와 관련한 서한을 보냈다”고 말했다.

◇ 보청기 착용 후 청력변화 올 수 있어…귀 질환 잘 살펴야 국내에서 보청기를 쓰는 사람의 상당수는 외국에 견줘 그 만족도가 현저히 낮다. 이는 부적절한 처방, 불충분한 평가, 부실한 사후 관리 등이 이유로 꼽힌다. 중요한 건 보청기 착용 후에도 청력변화가 올 수 있다는 점이다. 특히 고령의 경우 삼출성중이염이나 돌발성난청, 외이도염 등에 의한 청력감퇴가 있다면 보청기 착용 여부와 상관없이 즉각적으로 이비인후과에서 약물이나 수술치료를 받아야 한다. 보청기 착용 후 갑자기 덜 들리는 경우에도 청력검사와 이비인후과적인 진료가 필요하다. 다른 질환이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서다. 이를 무시하고 보청기의 기계적인 문제로 단정하고 대응한다면 난청 치료 시기를 놓쳐 더욱 악화할 수 있다. 주변 사람들의 도움도 필요하다. 보청기를 착용한 사람과 대화를 할 때는 가급적 크지 않은 소리로, 표정을 함께 지어 주면서 또박또박 발음해야 한다. 고함을 치거나 소리를 지르는 것도 금물이다. 김성근이비인후과 김성근 원장은 “이상적인 보청기 착용은 이비인후과적인 난청 진단과 처방이 이뤄져야 하고, 보청기 착용 후에도 보청기의 효과를 전문적인 검사를 거쳐 객관적으로 평가해야 한다”면서 “또 주기적인 청력검사를 통해 난청의 상태를 모니터링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송고쥘리아르 수석부시장 “공유전기차 실패에 시장 책임지는 모습 안보여”시장의 ‘대중교통 전면무료화’ 검토도 반대…이달고 시장, 사의 즉각 수용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러시아의 반정부 성향 페미니즘 록그룹 ‘푸시 라이엇'(Pussy Riot) 남성 멤버 표트르 베르질로프(30)를 치료 중인 독일 병원 측은 독극물에 중독된 징후가 명백히 보인다고 밝혔다. 베를린의 세리테 병원 측은 18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하고, 독극물 중독 증세로 러시아에서 긴급치료를 받고 독일로 이송된 베르질로프의 상태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베르질로프는 지난 11일 2018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에 난입한 문제로 재판에 참석한 뒤 심한 중독 증세를 보였다. 세리테 병원 측은 러시아에서 신속히 치료를 받지 않았다면 생명을 위협받을 수 있었고, 러시아에서 위장 세척과 투석 치료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또한, 베르질로프가 여전히 혼란스러운 상태에 있지만, 회복 중이고 침대에서 일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담당 의사는 독극물이 명백히 사용됐다는 징후가 있지만, 6일이 지난 상황이어서 독극물의 종류를 확인하는 것은 어렵다고 말했다. 남측에서는 최광식 위원장을 비롯한 남북역사학자협의회 관계자와 강순형 소장 등의 국립문화재연구소 발굴단원들이 참석했으며, 북측에서는 주광일 참사를 비롯한 민족화해협의회와 조선중앙역사박물관 발굴단원 등이 발굴 첫 삽을 같이 떴다. 고려 정궁(正宮)이자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개성역사유적지구’에 속하는 만월대는 2007년 이래 지난해까지 총 6차에 걸친 남북 콜걸업소 공동 발굴조사가 진행됐다. 그간 매회 2개월 이하라는 제한된 조사기간과 남북관계 긴장에 따른 조사 중단 등의 난관이 있었지만 지난해 공동발굴 재개를 계기로 올해는 발굴조사가 시작된 이래 처음으로 오는 11월30일까지 6개월간의 장기 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실제 발굴조사는 국립문화재연구소와 조선중앙역사박물관 발굴단이 수행한다. 다양하고 매우 구체적인 긴장 완화 조치가 합의서에 담긴 것은 의미가 깊다. 서해상 평화수역과 시범적 공동어로구역 설정에서 비무장지대(DMZ) 내 감시초소(GP) 시범 철수, 군사분계선 일대 각종 군사연습중지, 군사분계선 상공 비행금지구역 설정까지, 현 단계에서 논의 가능한 여러 긴장 완화 조치들이 망라됐다. 한반도에 더는 전쟁은 없을 것이며 새로운 평화의 시대가 열렸음을 선언했던 판문점 선언의 군사분야 후속조치에 대한 합의가 이뤄진 셈이다. (난징, 중국 2018년 9월 17일 AsiaNet=연합뉴스) 올 황금 가을을 맞이해 혁신 도시 건설에 전념하는 난징이 2018 세계 지능형 제조 서밋(World Intelligent Manufacturing Summit)의 초청장을 베이징에서 세계로 발송했다. 그리고 이달 10일, 2018 세계 지능형 제조 서밋의 첫 기자 회견이 베이징에서 열렸다. 세계 지능형 제조 서밋이 다시 난징에서 열린다. 남북정상회담 결과와 더불어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제2의 도보다리 회담’이라 할 만한 장면을 연출할 수 있을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동강변 옥류관에서 오찬을 한 다음 추가 회담이 필요하지 않을 경우 평양 시내 주요 시설을 참관하고 만찬을 할 계획이다. 북한이 평양의 랜드마크로 조성한 미래과학자 거리 혹은 려명거리 등을 산책하거나 별도의 산업·관광시설을 둘러볼 가능성이 거론되는 가운데 아직 확정되지 않은 만찬 장소가 도보다리를 이을 명소가 될 수 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지난 17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해외 순방 시 현지 주민이 자주 가는 식당을 가시는데 북측에 이와 관련한 부탁을 해놨다”며 “평양 시민이 자주 가는 식당에서 가급적 만찬을 하게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평양 시민이 애용하는 식당에 남북 정상이 마주 앉는 모습이 또 하나의 명장면으로 역사에 남을 수 있다. 평양에서 이틀째 일정을 마무리하고 나면 문 대통령은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에서 하룻밤을 더 묵은 뒤 20일 오전 평양 순안공항(평양국제비행장)을 떠나 서울로 돌아온다.

6.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가까운 시일 내로 서울을 방문하기로 하였다. 산업 인터넷 혁신의 가속화된 발전으로 “인터넷”과 “제조” 간에 “화학 반응”이 일어났다. 현재 난징에는 외부 서비스 역량을 갖춘 산업 인터넷 플랫폼이 38개에 달한다. 이 수는 장쑤 성 전체 중 약 절반에 해당한다. 강철, 지능형 파워 그리드, 전자 정보, 철도, 녹색 에너지 절약 제조 등은 난징의 첨단 제조 산업, 특징적인 전통 산업, 소프트웨어 및 인터넷 산업이 지닌 놀라운 이점을 보여준다. 이들 산업은 난징의 발전에 힘을 보태고, 시민의 삶에 웰빙을 추가하고자 인터넷 혁신을 이용한다. “남측단체, 북 제안에 불응…접촉 신청도 없어”(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정부는 송고(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증권선물위원회는 송고(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증권선물위원회는 송고(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증권선물위원회는 송고 루어낚시는 전통적으로 알려진 앉아서 하는 붕어·잉어 낚시와는 다르다. 끊임없이 인조미끼인 루어를 던지는 ‘캐스팅’과 릴을 감는 ‘릴링’을 통해서만 물고기의 입질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낚시를 스포츠로 분류할 수 있다. 저수지 바닥의 먹이를 주워 먹는 붕어 같은 어류를 낚는 전통적인 낚시 방법과는 차원이 다르다. 초심자들에게 맞는 낚싯대로는 미디엄 라이트(ML) 5∼7파운드가 적당하다. 미끼인 루어의 경우 초심자들은 플라스틱 재질의 웜으로 시작하는 것이 좋다.당기율 조례 개정…시진핑 핵심지위 강조·부패처벌 강화무역전쟁 장기화·일대일로 비판 제기 속 당지도력 강화 목적(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 공산당이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당 핵심 지위를 강조하고 부패처벌 강화를 골자로 하는 ‘당기율 처분조례’ 개정을 발표했다. 특히 개정된 조례는 종교인 당원의 정책 왜곡을 우려해 당원의 종교활동을 처벌하는 조항을 신설해 눈길을 끌었다. 박성일 완주군수도 기자회견을 열어 “(기금본부 흔들기는) 대도시와 수도권 우월주의에 사로잡힌 몇몇 기금운용인력과 그에 동조하는 일부 언론의 편견과 횡포가 빚어낸 매우 불행한 사건”이라며 “혁신도시를 둘러싼 흠집 내기에 흔들리지 않고 혁신도시 발전과 국민연금 지키기에 엄중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북 기자협회도 언론의 왜곡보도 중단을 촉구했다. 전북기협은 성명에서 “특정 해외·중앙언론의 기금운용본부 전북 이전 폄훼가 위험수위를 넘어서고 있다”면서 “이들은 전북혁신도시로 이전한 기금운용본부를 ‘논두렁 본부’로 표현한 데 이어 이번에는 ‘돼지의 이웃’으로 깎아내렸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들 언론은 그간 ‘전주 리스크’, ‘전주 국민연금 패싱’ 등 기금본부 전북 이전을 왜곡해온 데다 전북과 지역민들까지 조롱했다”며 “어처구니없는 왜곡보도에 지역 언론을 대표하는 전북기협은 참담하기 그지없다”고 덧붙였다. 기협은 일부 중앙언론이 전북혁신도시를 휴대전화나 인터넷이 터지지 않는 허허벌판으로 표현하거나 공단 운영인력조차 수급하기 힘든 논두렁으로 비하하며 전북에 대한 조롱을 멈추지 않고 있다며 왜곡보도의 중단을 촉구했다. 아울러 “수십 년간 한국사회를 병들게 했던 서울공화국 만능주의와 지역갈등을 교묘히 부추겨 반사이익을 챙기려는 일부 중앙언론의 후안무치 행태를 더는 묵과할 수 없다”며 기금본부의 전북 연착륙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송하진 도지사는 “국민의 돈을 지키고 책임 있게 운용할 줄 아는 혜안과 윤리의식은 (기금본부가) 꼭 수도권에 머문다고 생겨나는 것은 아니다”며 “전주를 농생명 연기금 중심의 제 송고 가상화폐에나 쓰이는 것으로 알려진 ‘블록체인'(Block Chain) 기술이 이제 의료 분야를 깊숙이 파고들고 있다. 블록체인은 특정 네트워크에 참여하는 모든 사용자가 거래 정보를 검증하고 분산해 저장하는 데이터 처리 기술을 말한다. 데이터 거래내용을 한곳에서 모두 보관하는 게 아니라, 모든 거래 당사자가 분산 보관함으로써 보안을 유지하는 방식이다. 서강대 박수용 교수는 ‘신뢰를 만드는 기계’라고 정의했다. 서로 신뢰할 수 없는 환경에서 사람들이 중립적이고, 중앙화된 인증기관 없이 신뢰를 보장하는 기술이라는 의미다. 때문에 블록체인은 4차 산업혁명을 구현할 핵심기술로 부상하며 화폐·금융·헬스케어 등의 분야에서 혁신의 잠재력을 키우고 있다. 박 교수는 “1975년 PC가 등장해 정보의 소유와 생산이 가능해졌고, 1993년 등장한 인터넷이 정보의 공유를 불러왔다면, 2009년 선보인 블록체인은 정보의 신뢰성 확보라는 가치를 부여했다”고 설명했다. 국내에서도 이런 블록체인 기술을 헬스케어 분야에 적용하려는 연구가 본격 가동을 시작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한국정보화진흥원(NIA)과 분당서울대병원이 주도하고 있는 ‘코렌(KOREN) SDI 기반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한 의료정보 유통 실증 연구 및 의료 네트워크 연구 협의체'(이하 협의체)가 이를 주도한다. 이 네트워크에는 서울대, 연세대, 차의과대, 이화여대 등 대학과 미소정보기술, 신테카바이오, 씨이랩, 웰트 등의 기업이 공동으로 참여한다. 블록체인 기반의 환자중심 헬스케어 플랫폼을 개발 중인 스타트업 메디블록이 과제 위탁기관을 맡았다. 블록체인 기술이 헬스케어 분야에서 주목받는 건 그동안에는 환자 자신의 의료데이터인데도 정작 관리의 주체는 환자가 아니었다는 점 때문이다. A씨의 경우가 대표적인 사례다. 또 개인 의료데이터가 병원과 약국 등 여러 의료기관에 흩어져 있어 정보보안이 취약한 것도 문제로 꼽힌다. 전문가들은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하면 의료데이터의 주권을 개인에게 돌려줄 수 있다고 본다. 이를 통해 개인건강기록(PHR) 형태로 개인별 저장도 가능하다는 전망이다. 또 의료데이터의 유통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보안 문제도 해결이 가능해질 것으로 예상한다.

(로고: https://kyodonewsprwire.jp/prwfile/release/M101547/201809057594/_prw_PI1im_5Pjb9Y7c.jpg)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정부가 9월분 기초연금, 국민연금, 아동수당, 가정양육수당을 25일이 아닌 21일에 조기 지급한다. 이들 급여는 매달 25일에 지급되지만 이달에는 주말(22일)에 이어 추석연휴(23∼26일)가 겹치면서 지급일이 앞당겨졌다. 65세 이상 소득 하위 70% 노인에게 지급하는 기초연금은 월 20만원이었으나 이달부터 월 25만원으로 오른다. 수급 대상은 503만명가량이다. 2019년 4월부터는 소득 하위 20% 노인에게 월 30만원이 지급되고, 2020년부터는 소득하위 40% 노인에게까지 월 30만원을 지급한다. 국민연금 가운데 노령연금 수급자는 이달 371만명이다. 장애연금과 유족연금 수급자는 각각 7만명, 72만명이다. 아동수당은 이달에 첫 지급 된다. 만0∼5세 아동에게 최대 72개월 동안 지급되며 지급액은 월 10만원이다. 상위 10% 수준의 소득을 올리는 고소득자의 자녀는 지급대상이 아니다. 이달에는 소득·재산조사가 완료된 190만명이 수당을 받게 된다. 아동수당은 신청한 월을 기준으로 지급된다. 9월 안에 소득조사가 완료되지 않더라도 10월 이후 지급대상으로 결정되면 9월분부터 한꺼번에 받게 된다. 가정양육수당은 어린이집·유치원 등을 이용하지 않는 만0~6세에게 지급된다. 지급액은 만 0세 20만원, 만 1세 15만원, 만2∼6세 10만원으로 차이가 있다. 한편, 기초생활보장수급자에게 주는 생계급여와 중증장애인에게 주는 장애인연금은 기존 일정대로 이달 20일 지급된다.58만㎡에 가족공원, 뷰티·메디컬센터, 복합엔터테인먼트 등 조성(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개발계획 수립 후 20년째 답보상태에 있던 청주 밀레니엄타운 개발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보예보딘은 “영국 측 CCTV 영상 사진의 페트로프는 사각형 귓불을 갖고 있는데 인터뷰에 나온 페트로프의 귀는 둥근 형태다”며 “다른 사람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영국 측 사진에는 페트로프의 앞쪽 머리 선이 반원 모양이지만 RT 인터뷰 영상에선 M자 모양이라고 설명했다. 또 사진 속 페트로프의 눈은 갈색인 데 비해 영상 속 그의 눈은 푸른색이고, 입의 길이·눈꺼풀·얼굴 점 위치 등에서도 차이가 난다고 꼬집었다. 보예보딘은 “보쉬로프의 경우도 영국 측 사진 속에선 코와 정수리가 오른쪽으로 치우쳐 있는데 영상 속에선 정수리와 턱은 왼쪽으로, 코는 오른쪽으로 치우쳐 있다”면서 “이것만으로도 두 사람이 전혀 다른 사람임을 알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귓불 모양도 전혀 다르고, 눈썹·머리색·얼굴 점 등도 다른 사람임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주장에 대해 일부 전문가들은 어차피 사진과 영상이라 실제 모습이 왜곡돼 보일 수도 있다며 대역이 아닌 실재 인물들일 수 있다는 반론도 제기했다. 앞서 영국 검찰이 지난 3월 영국 솔즈베리에서 발생한 러시아 이중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 부녀 독살 시도 사건의 용의자로 발표했던 보쉬로프와 페트로프는 이날 러시아 관영 RT TV 보도국장 마르가리타 시모니얀과 한 인터뷰에서 자신들은 정보기관 요원이 아닌 사업가들이며 솔즈베리에는 관광차 갔었다고 주장했다. 영국 정부는 그러나 이들의 인터뷰 내용이 거짓과 노골적인 날조에 지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영국 총리실 대변인은 “러시아 정부가 지원하는 TV 방송(RT)의 인터뷰에서 나온 거짓말과 노골적인 날조는 대중의 지적 수준에 대한 모욕”이라며 “더욱 중요한 것은 그들이 이번 끔찍한 공격의 피해자들을 매우 불쾌하게 한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방사르[인도네시아]=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규모 7.0의 강진이 덮친 인도네시아 롬복 섬 북부는 지진 발생으로부터 이틀이 지난 7일 현재까지도 재난이 할퀸 흔적이 역력했다. 최대 피해 지역인 북(北) 롬복에선 건물의 70%가 파손됐다. 재난당국은 섬 면적의 25%에 해당하는 지역에서 전력공급이 재개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 진앙과 멀지 않은 방사르 항 주변에선 멀쩡한 건물을 찾기 힘들었다. 폐허가 된 마을에서 잔해를 치우던 주민 로니(32)는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최악, 정말 최악이다. 모든 게 파괴됐다. 나는 우리 가족을 구하는 것 외엔 아무것도 생각할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지진은 지금껏 겪은 가장 큰 지진이었다. 여기 옆에 무너져 있는 이슬람 사원에는 아직도 이웃들이 갇혀 있고 일부는 목숨을 잃었다”고 털어놓았다. 마을 내 이슬람 사원은 기둥과 벽면이 무너져 완전히 내려앉은 상태였다. 구조작업을 도우려 다른 지역에서 왔다는 현지인 남성 하즈미(29)는 “강론을 들으러 사람들이 몰려 있었던 탓에 피해가 더 커졌다”고 말했다. 집이 완전히 무너져 텐트에서 생활 중인 로비(40)는 “집도 무너지고 모든 것을 잃었다. 물과 먹을 것도 부족하다. 그나마 가족은 모두 무사해 다행”이라고 한숨을 돌렸다.

“김정은 서울 방문 약속도 대화국면 지속시키기 위한 측면 있다””핵리스트 제출·검증 언급없어…미국의 대응이 초점 될 듯”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언론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정상회담에서 동창리 엔진 시험장 영구폐쇄 등에 합의한 데 대해 “북미협상 정체를 타개하기 위해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여줄 필요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일본 언론은 이날 발표된 평양 공동선언이나 남북 정상의 공동기자회견에서 북한의 핵 리스트 제출이나 검증에 대해서는 언급이 없다는 점이 향후 북미협상 재개 등의 변수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교도통신은 해설 기사를 통해 “김 위원장의 핵시설 폐기 의사 표명은 북미협상이 파탄에 빠지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는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여줄 필요가 절박해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통신은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협상에 나서도록 해야 한다는데 남북 정상의 이해가 일치했다”며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 합의도 대화국면을 지속시키기 위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통신은 “북한은 지금까지 핵실험장 폐기나 미사일 발사 중지 등 자발적 조치를 하고 미국에 종전선언 등 상응한 행동을 요구했다”며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비핵화가 충분하지 않다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을 취소하는 등 강경 자세를 보이자 북한도 회유책이 필요하다고 판단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델리대 출신 박사학위 소지자는 현재 동명대가 개설 중인 영어 교과목의 담당 교수로 활동할 수 있도록 했다. 정홍섭 동명대 총장은 “인도 최고 명문 델리대 출신의 기초과학 분야 우수한 교원을 확보할 수 있어 송고(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동명대는 인도 델리대학교와 교수 초빙과 소규모 창업 인큐베이터를 지원하는 양해각서를 맺었다고 19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동명대는 향후 델리대 대학원 박사과정 수료자를 동명대 전공교수로 특별채용 추천한다. 또 델리대 졸업생 중 한국과 인도를 연계하는 벤처기업 설립 희망자에게는 동명대가 연구 공간 등을 지원한다.野 “성공회 사택에 위장전입 ‘민주화 갑질’…평소 행동·소신과 배치딸 위장전입 문제는 여당서도 지적…유은혜 “진심으로 사죄”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19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교육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는 딸 위장전입과 남편 회사 사내이사를 보좌관으로 채용한 문제 등 도덕성과 관련된 논란이 이어졌다. 야당 의원들은 유 후보자의 자질을 지적하며 사퇴를 촉구했고, 여당 의원들은 야권이 확실한 근거 없는 ‘아니면 말고’식 의혹 제기를 한다고 응수했다. 딸 위장전입에 대해서는 여당 의원이 먼저 나서 사과를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은 “교육분야의 수장이 되실 분으로서 자녀 위장전입 이력이 있다는 것은 어떻게도 합리화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유 후보자는 “위장전입에 대해서 진심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더 신중하게 판단했어야 하는 점이라고 생각하고,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1996년 10월∼1997년 4월 유 후보자는 서대문구 북아현동에 거주했지만 주소는 중구 정동의 성공회 사제 사택이었다. 덕수초교 병설유치원에 다니던 딸이 친구들과 같은 초등학교로 진학하게 하기 위한 위장전입이었다.’3차 관세 공방’서 미중, 예고보다 세율 낮춰…대화 신호도11월 美중간선거 결과 주목…양국, 살얼음판 속 탐색전 이어갈 듯(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18일 오후 5시11분 일본 수도권인 이바라키(茨城)현 남부에서 규모 4.3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일본 기상청이 밝혔다. 진원의 깊이는 80㎞로, 이번 지진으로 인한 지진해일(쓰나미) 우려는 없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이 지진으로 사이타마(埼玉)현 가조(加須)시에서 진도4의 흔들림이 관측됐다. 도쿄도(東京都)는 스기나미(杉竝)구에서 진도3의 진동이 관측되는 등 넓은 지역에서 진도1~3의 흔들림이 발생했다. 또 이바라키(茨城)현, 도치기(회木)현, 군마(群馬)현, 지바(千葉)현, 가나가와(神奈川)현 등 수도권 대부분의 지역에서 진도1~3의 흔들림이 관측됐다. 이 펀드에는 20억 달러가 투자되는데 10억 달러는 노숙인과 가족을 위한 복지에 쓰이는 ‘데이 원 패밀리스 펀드’로 조성되고, 나머지 10억 달러는 저소득 커뮤니티의 새로운 비영리 취학전 학교 네트워크를 만드는 데 쓰인다. 교육 목적의 펀드는 ‘데이 원 아카데미스 펀드’로 이름 붙였다. 베이조스 펀드의 취학전 스쿨은 몬테소리 스타일의 높은 교육질과 전액 장학제도 등을 바탕으로 운영된다. 아마존 CEO이자 우주탐사기업 블루 오리진 창립자, 미 유력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 소유주인 베이조스는 자산 1천500억 달러(약 168조 원)로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주,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을 제치고 세계 최고 부자 자리에 올랐다. 베이조스는 시인 윌리엄 예이츠의 경구를 인용하며 “교육은 빈 들통을 채우는 것이 아니라 불을 밝혀주는 것”이라면서 “아이들은 우리의 고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베이조스는 과거 비영리 장학기금인 더드림스닷유에스에 3천300만 달러를 기부한 적이 있지만, 교육·복지 사업에 ‘빌리언’ 단위의 거액을 투입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베이조스는 전역군인(베테랑) 출신 후보자를 지원하는 슈퍼팩(PAC·정치헌금단체)인 ‘위드 아너 펀드’에 1천만 달러를 기부한 바 있다. 베이조스의 거액 자선펀드 띄우기는 최근 그를 겨냥한 정치권의 공격이 거세지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무소속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아마존 근로자들이 저임 노동에 시달리고 있다며 정부가 지원하는 저임금 근로자의 복지혜택을 고용주로부터 환수하는 이른바 ‘반 아마존법’을 발의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아마존이 미 우편국(USPS)의 네트워크를 공짜로 이용하면서 제대로 세금을 내지 않는다며 베이조스를 여러 차례 겨냥한 바 있다.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세계 196개국 대표가 모이는 제73차 유엔총회가 오는 18일(현지시간) 오후 뉴욕 유엔본부에서 개막한다. 유엔총회는 대표적인 다자외교 무대로 ‘외교의 슈퍼볼’로도 불린다. 특히 3차 남북정상회담 일정과도 사실상 맞물려 진행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올해는 ‘모두에게 의미 있는 유엔 만들기: 평화롭고 평등하며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한 글로벌 리더십과 책임 공유’를 주제로, 지속가능한 개발과 국제평화·안보, 인권 등 9개 분야 175개 의제에 걸쳐 토의가 이뤄진다. 하이라이트는 정상급 인사들이 대거 참여하는 ‘일반토의'(General Debate)다 오는 25일부터 일주일간 열리는 일반토의에는 국가원수 97명, 부통령 4명, 정부 수반 41명, 부총리 3명, 장관 46명 등 196개 회원국 수석대표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도 유엔총회 참석차 다음 주 뉴욕을 방문한다. 관례에 따라 브라질 대표가 25일 첫 번째 연사로 나서고, 유엔 소재국인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두 번째로 연설한다. 제10차 유엔총회 시 어느 나라도 첫 번째 발언을 원하지 않은 상황에서 브라질이 지원한 것을 계기로 이후 브라질이 첫 번째로 발언하는 게 관행으로 굳어졌다. 국가원수(대통령 또는 국왕), 정부 수반(총리), 부통령·부총리·왕세자, 외교부 장관 등의 순으로 연설 순서가 배정된다. 북한 리용호 외무상은 29일로 예정돼 있다. 6·12 북미정상회담 이후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유엔총회 참석 가능성이 거론됐지만, 현재로써는 시간적 물리적으로 어렵다는 분위기다. 무엇보다 ‘북핵 외교전’이 주목된다. 지난해엔 북미가 거센 설전을 주고받으면서 군사적 긴장이 높아졌지만, 올해는 밀고 당기는 북핵 협상과 맞물려 치열한 ‘외교 수싸움’이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와 관련해서도 신경전이 벌어질 수도 있다. 미국을 비롯한 서방진영은 강력한 제재에 무게를 두고 있지만, 러시아와 중국은 제재보다는 외교에 방점을 찍는 분위기다. 당장 유엔총회 개막 전날인 17일 긴급소집된 안보리에서도 미국과 러시아는 대북제재 문제를 놓고 노골적인 대립각을 세웠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유지호 기자 =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 개최를 추진하기로 한 남북 정상의 합의를 크게 환영했다. IOC는 19일 남북 정상의 평양공동선언과 관련한 연합뉴스의 논평 요청에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명의로 답변을 이메일로 보내왔다. 바흐 위원장은 서신에서 “IOC는 남북의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 개최 추진을 대환영한다”며 “IOC가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남북 공동입장과 관련한 정치대회의 문을 연 이래 스포츠는 한반도와 세계 평화에 더욱 기여할 수 있게 됐다”고 평했다. 이어 “IOC는 남북의 정치 대화가 성공적인 올림픽 유치 후보가 되기 위한 필요한 진전을 만들어내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바흐 위원장은 또 “남북 정상과의 대화에서 IOC는 북한 선수 지원과 이들의 국제대회 참가, 남북한 체육 교류 증진 등 스포츠를 통한 남북의 관계회복을 계속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고 강조했다.여좌천 등 벚꽃 천지…2층 벚꽃 버스도 운행(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전국 최대 봄꽃 축제인 진해 군항제가 31일 전야제를 시작으로 막이 오른다. 제56회 진해 군항제는 이날 오후 6시 30분 중원로터리에서 전야제를 한다. 4월 1일 공식 개막한다.”2008년 부동산 불황 재현될 가능성은 작아”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한국신용평가는 19일 주택경기가 하강국면에 진입했으며 지방 주택경기 침체는 장기화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류종하 수석애널리스트는 이날 오후 여의도 신한금융투자에서 열린 한신평 하반기 건설산업 신용 세미나에서 “주택가격이 서울만 국지적 강세를 보이고, 입주물량 부담이 큰 지방은 이미 주택가격과 수효가 저하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서울에 쏠린 주택수요는 지방의 투자수요를 흡수하고 정부 규제를 촉발해 사업환경을 저하하는 요인”이라며 “주택경기 호황은 이제 끝났고 실적은 저하 추세가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이제 신규 공급 속도를 조절하면서 진행 중인 주택사업에 대한 선 투입 자금을 회수할 시기”라며 “그래도 2008년의 부동산 시장 불황이 재현될 가능성은 작다”고 예상했다. 그는 “2008년과 비교할 때 지표가 그리 나쁘지 않다”면서 “주택경기 하강으로 사업물량은 호황기보다 줄겠으나 주택 노후화와 신축 아파트에 대한 수요로 급격하게 위축될 가능성은 제한적”이라고 설명했다. 류 애널리스트는 주택경기 하강국면이 본격화했음에도 서울 부동산 시장이 강세를 보이는 원인으로 우선 공급 부족을 꼽았다. 그는 “2015∼2017년 주택공급(준공 기준) 중 약 37%가 아파트”라면서 “이는 서울 주택 중 아파트가 차지하는 비중(45%)에 비해 부족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풍부한 유동성과 다주택자 규제도 또 다른 원인”이라며 “다주택자 규제로 위험이 낮은 서울 부동산 시장 내 수요가 커졌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카카오게임즈는 최근 추진해 온 기업공개(IPO) 절차를 중단하고 코스닥 상장을 철회한다고 18일 밝혔다. 우선 주요 사업인 게임 개발과 지식재산권(IP) 기업의 인수 합병(M&A) 등을 먼저 마무리하고 내년에 다시 IPO에 나서겠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카카오게임즈는 “지속 성장이라는 장기적 관점에서 사업 방향의 우선순위를 판단했다”며 “내년 기업공개 시 가치를 제대로 평가받고 재무적 투명성까지 확보해 투자자들의 신뢰를 더욱 높여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상장 중단과는 별개로 현재 진행 중인 한국공인회계사회의 회계 감리는 예정대로 마무리하기로 했다. 남궁훈 대표는 “플랫폼·퍼블리싱·개발 등 게임사업 밸류 체인의 수직 계열화를 강화해 향후 기업공개 시 그 가치를 더욱 인정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게임즈는 올해 코스닥 상장을 목표로 900% 무상증자를 마치고 지난 6월 한국거래소로부터 코스닥 상장 예비심사 승인을 받는 등 절차를 밟아 왔다.국가미래연구원 “올해 취업자 증가 월평균 최대 9만5천명”(세종=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올해 고용 상황 전망이 어두워지는 가운데 경제정책을 총괄하는 기획재정부는 일자리 정책 관련 부서를 확대 개편하기로 했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기재부 경제구조개혁국 산하에 있는 일자리경제과를 일자리경제정책과와 일자리경제지원과로 확대 개편한다고 17일 밝혔다. 역시 경제구조개혁국 산하에 있던 포용성장과는 명칭이 경제구조개혁총괄과로 바뀌며 국 총괄부서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이스라엘, 경위 이례적으로 공개하며 수습…네타냐후, 푸틴과 통화푸틴은 “이스라엘이 격추 안 해”…사태 확대되지 않을 듯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BNK부산은행은 우수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사전 승인 신용대출 상품인 ‘The 멤버스론’을 19일 출시했다. ‘멤버스론’은 은행 자체 사전 승인 시스템을 거쳐 매달 25만∼30만 명을 대출 대상으로 선정해 최대 4천만원까지 대출 한도를 자동 산정해 주는 상품이다. 적용 금리는 연 3.41∼7.91%다. 대출 대상으로 선정된 고객은 영업점 창구와 썸뱅크 앱에서 본인 확인절차만 거치면 대출 한도와 금리를 확인할 수 있다. 소득이나 자산이 증가하면 썸뱅크를 통해 대출 한도 상향과 금리 추가 우대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썸뱅크 애플리케이션을 내려받아 개인정보 제공에 동의하면 된다. 부산은행은 멤버스론 출시를 기념해 11월 30일까지 황금 열쇠 등을 주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성공 평가를 받으려면 무엇보다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진전될 수 있도록 하는 동기를 새로 찾아내야 한다. 4·27 판문점 선언이 6·12 북미정상회담을 견인한 것처럼 평양회담도 2차 북미정상회담의 발판이 될 수 있다. 따라서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비핵화를 최우선 의제로 다루면서 북미협상 교착의 돌파구를 찾아야 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4일 문 대통령과 통화에서 문 대통령을 ‘북미 양쪽을 대표하는 수석협상가’로 칭하면서 문 대통령의 이번 방북에 기대감을 나타냈다. 또 자궁내막증은 경증에서 중증까지 진행 정도가 다양한데, 국내 한 연구결과를 보면 프탈레이트 노출 정도와 병의 경중이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자궁근종은 아직 추가 연구가 더 필요하지만, 내분비 교란물질이 호르몬인 에스트로겐과 프로게스테론 수용체에 작용해 잠재적으로 발병에 기여할 가능성이 있다. 2013년 미국생식의학회, 2015년 북미내분비학회는 최근 20여년간 내분비교란물질이 여성생식 및 연관 질환에 기여한다는 근거들이 다양하게 제시되고 있는 만큼 주의를 필요로 한다는 입장을 내놓기도 했다. 물론 현실적으로 실생활에서 내분비 교란물질 노출을 피하기는 매우 어렵다. 그렇다 하더라도 이와 같은 주요 물질들이 의식주 모든 부분에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사실을 인식하고 평소 표시성분을 확인하는 등 노출을 최소화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또 내분비 교란물질 생산 및 처리에 대한 규제, 친환경 산업 및 연구 장려 등 국가, 사회적인 노력도 중요하다. 그리고 가임 여성이 처음으로 월경주기 이상, 골반-복부 통증, 심한 생리통, 월경량 변화가 나타나거나 복부에 종괴 등이 만져진다면 병원을 찾아 관련 질환을 조기에 발견하고 적절한 치료 방법을 모색하려는 노력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미국이 북한 비핵화 협상에 끼어들려는 중국을 겨냥해 최대한의 외교 및 경제적 압박을 가함에 따라 한반도 종전 선언 등 비핵화 과정에서 중국의 입지가 위축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이 북미 간 비핵화 협상 교착의 책임을 중국에 물어온 데다 초강력 미중 무역전쟁 카드까지 꺼내 들면서 전방위 공세에 나서자 중국으로선 사면초가다. 올해 세 차례 북중 정상회담을 토대로 북한의 뒷배를 자처하면서 ‘북한 카드’를 미중 무역 분쟁에도 써먹으려던 중국의 계산은 틀어지고 오히려 북한 비핵화 협상에서도 소외될 상황에 몰린 셈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평양 공동선언문을 통해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했다. 남북 정상의 공동 기자회견이 끝나자마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기다렸다는 듯이 트위터 글을 통해 김정은 위원장이 핵사찰을 허용하는 데 합의했다며 기대감을 표출했다. 이번 평양 공동선언문에는 그 어디에도 중국을 언급하거나 자극하는 말은 들어있지 않다. 오히려 중국이 그동안 계속 강조해왔던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관계 개선, 군사적 긴장 완화 등의 내용을 담았다. 그러나 중국으로선 이번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마냥 환영할 수만은 없는 ‘속사정’이 있어 보인다. 북미 간 비핵화 협상에 중재 역할을 하려던 중국 대신 한국이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비핵화 메시지와 함께 핵사찰 합의라는 성과까지 끌어냈기 때문이다. 중국은 그동안 남북, 북미 정상회담 중간마다 북중 정상회담을 통해 북한을 중국으로 끌어당기고 북미협상에 변수로 작용하면서 존재감을 과시해왔다. 하지만 최근 중국은 한반도 종전 선언에 남북한, 미국과 함께 참여하겠다고 미국에 제의했다가 거부당하는 등 수세에 몰는 상황이다. 더구나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이 시작된 18일 미국은 중국산 제품 2천억달러어치에 대한 관세 부과 계획을 발표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소집해 중국과 러시아의 대북 제재 위반을 압박하면서 중국이 북미 간 비핵화 협상에 끼지 말라는 강력한 ‘경고음’까지 냈다. 문일현 중국 정법대 교수는 “트럼프 대통령이 그동안 미중 무역문제와 북핵 협상의 중국 배후론을 연계해 지적해왔다는 점을 보면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시점에 중국산 제품 2천억달러어치에 대해 관세부과를 결정한 것은 미국이 북한 비핵화에 중국이 끼어들지 말라는 신호를 보낸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문 교수는 “미국이 최근 유엔 안보리 긴급회의를 열어 중국에 대북제재와 관련해 강력히 경고한 것 또한 중국이 북핵 협상의 판을 흐리지 말라는 강력한 경고를 보낸 셈”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연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은 사실상 힘들어지는데다 북중 정상 간 4차 회동 또한 쉽지 않아 보인다. 시 주석은 10월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4차 전체회의(4중 전회), 11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해야 하는 데다 미중 무역전쟁 격화와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중국 책임론’ 언급되는 상황이라서 쉽사리 방북할 수 없기 때문이다. 북한 정권수립 70주년인 9·9절에 시 주석 대신 리잔수(栗戰書)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이 특별대표 자격으로 평양을 찾은 것도 중국의 이런 고민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 위원장이 방중해 북중정상 간 회동하는 것 또한 미국의 눈초리가 곱지 않아 가능성이 크지 않아 보인다. 선옥경 허난사범대 국제정치학과 교수는 “중국은 당초 한반도 영향력 유지를 위해 종전 선언에 참여하고자 했다”면서 “그러나 미국이 중국의 종전 선언 참여를 반대하자, 중국은 한 발짝 물러선 뒤 미국과 무역전쟁에 관한 합의점을 찾으려 하고 있으며 한반도 문제에서는 한국이 중국 대신 중재하는 자리에 서게 됐다”고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