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고”대체로 큰 흠결 없고 도덕성

송고”대체로 큰 흠결 없고 도덕성·전문성 지니고 있어” 평가 기무사 후신 국감 두고 여야 공방…국감일정 합의 실패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회 국방위원회는 19일 전체회의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적격 의견을 담은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국방위는 보고서에서 “후보자는 대체로 큰 흠결 없이 국가를 보위하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군인의 임무에 전념해 공직자로서 도덕성을 지니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후보자는 군내 주요 직위를 거치면서 다양한 정책적, 군사적 경험을 쌓아 장관 후보자로서 전문성을 지니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국방위는 또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등이 국가안보에 미치는 파급효과에 대한 인식이 충분하지 못하다는 지적이 있었으나, 후보자가 굳건한 대비태세의 필요성을 재확인하고 종전선언 등이 주한미군 철수, 한미동맹 와해로 이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한 점은 긍정적”이라고 언급했다. 국방위는 “국방예산의 안정적인 확보를 통해 관련 정책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답변해 국방개혁과 장병복지 증진에 대한 의지를 보인 것으로 평가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방위는 이날 여야 간 이견으로 국정감사 일정을 확정하지 못했다. 여당은 국군기무사령부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인 만큼 기무사 후신인 군사안보지원사령부에 대한 국감은 적절치 않다는 입장을 밝힌 반면, 야당은 군사안보지원사령부에 대한 단독 국감을 요구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애플이 지난 12일(현지시간) 수많은 사용자의 눈을 사로잡은 신형 아이폰 언팩(공개) 이벤트를 하는 사이에 구형 아이폰 사용자의 배터리 교체비용도 ‘소리 없이’ 올린 것으로 밝혀졌다. 13일 미 일간 USA투데이에 따르면 애플은 아이폰 X의 배터리 교체비용을 내년 1월 1일부터 29달러(약 3만2천500원)에서 69달러(약 7만7천400원)로 인상한다. USA투데이는 “당신의 아이폰이 갑자기 느려지거나 배터리를 교체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느껴지면 꼭 올해 안에 바꾸는 편이 낫다”고 권고했다. 애플 전문매체 ‘나인투파이브맥’이 처음 발견한 애플의 아이폰 배터리 교체비용 인상은 1년간의 무상보증 기간이 끝나는 기기에 한해 적용된다. 아이폰 SE와 6, 6 플러스, 6S, 6S 플러스, 7, 7 플러스, 8, 8 플러스의 배터리 교체비용은 29달러에서 49달러(약 5만5천 원)로 오른다, 새로 나온 아이폰 XS와 XS 맥스의 배터리 교체비용은 69달러로 책정됐지만, 신제품 출시 후 1년간은 무상 교체해주기 때문에 당장은 돈 들 일이 없다. 아이폰 배터리 교체는 이미 업데이트가 진행된 iOS 버전 11.3에서 적용된 배터리 건강상태 체크를 통해 80% 미만 수준으로 떨어졌을 때 일반적으로 권고하는 사항이다. 아이폰은 배터리 성능이 나빠지면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의 구동 스피드가 현격하게 떨어지는 등 스마트폰 기능상의 여러 문제를 야기하는 것으로 나타나 IT 업계에서 한동안 배터리 게이트 논란이 벌어지기도 했다. 무스타파 마드불리 이집트 총리는 최근 회의에서 이번 조치로 링로드 교통량이 많이 줄어들 것이라고 밝혔다. 이집트는 열악한 도로 사정과 교통신호 시설 부족, 교통 법규 미준수 등으로 교통사고가 자주 발생한다. 이집트 정부의 공식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교통사고 송고 고려대 학생 송고총학-법인, 총장선출 제도개선 간담회…28일 재논의하기로(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고려대가 학교 법인과 총학생회, 교수회, 교우회 등이 모인 간담회를 열어 총장직선제 도입여부를 장시간 논의했지만 별다른 결론을 내지 못한 채 학교 구성원 간 입장 차이만 확인했다. 고려대는 19일 오후 서울 성북구 고려대 인촌기념관에서 법인과 교수회, 교우회, 총학생회장이 참석한 ‘총장 선출제도 개선을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 김태구 총학생회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총장 직선제 도입을 강력하게 요구했으나 학교 측으로부터 명확한 답변을 듣지는 못했다. 김 총학생회장은 다음 달 1일로 예정된 총장 선거 공고 전까지 규정을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고, 학교 측은 이날 간담회가 논의 테이블일 뿐 결정 권한은 없다고 답했다. 양측의 의견이 평행선을 달리면서 오후 3시부터 시작한 회의는 총 5시간가량 이어졌고, 오후 6시 30분께 다른 학생들도 회의실에 들어가 의미 있는 답변을 요구했다. 학교 측은 이달 28일 재차 간담회를 열어 선출제도 개선을 논의하기로 했다. (진주=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경남 진주시는 혁신도시와 항공국가산단을 중심으로 한 국가혁신클러스터 육성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송고 – 마스의 CEO 그랜트F.리드(Grant F. Reid), 마스는 기후변화와 빈곤을 포함하는 다양한 과제들을 해결하고자 “비즈니스를 운영하는 방식의 궤도 자체를 변화”시키는데 진력하고 있어 – 마스, 투자와 조직변화, 핵심 원재료들에의 주력 및 산업 협력을 통한 ‘잘못된’ 글로벌 공급망을 고칠 계획 – 마스의 리더들, 유엔총회/뉴욕 기후주간 동안의 연설 그리고 뉴욕 기후주간 기간의 인터렉티브한 전시회를 포함해 다양한 행사들에서 업계 협력을 요청할 예정

작업을 중단한 공사장 곳곳에서 현장 근로자들이 계속해서 “개미”를 외쳐댔다. 전날 이곳에서는 붉은 불개미 여왕개미 1마리, 공주개미 2마리, 수개미 30마리, 번데기 27개, 일개미 770마리 등 830여 마리가 발견되며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환경 당국은 오전부터 개미가 나온 두 지점에 15㎝ 크기 플라스틱 트랩 290개를 바닥에 심었다. First REIT 소개 First REIT는 2006년 SGX-ST 메인 보드에 상장된 부동산 투자신탁이다. First REIT는 아시아 지역에서 주로 건강관리를 위해, 또는 건강관리 관련 목적으로 사용되며, 수익을 발생시키는 부동산 및 부동산 관련 자산으로 구성된 다각화된 포트폴리오에 투자하는 건강관리 부동산 투자신탁이다. 본 발표 시점에서 이용 가능한 공공 정보를 기반으로 할 때, First REIT는 20개 부동산(인도네시아에 16개, 싱가포르에 3개, 한국에 1개)을 보유하고 있다. 남북은 이와함께 2004년 6월 4일 제2차 남북장성급군사회담에서 서명한 ‘서해 해상에서의 우발적 충돌 방지’ 관련 합의를 재확인하는 한편 서해상에 평화수역과 시범적 공동어로구역을 설정하기로 했다. 시범 공동어로구역은 남측 백령도와 북측 장산곶 사이에 설정하되 구체적인 경계선은 남북군사공동위원회에서 협의해 확정하기로 했다. 남북은 DMZ의 평화지대화를 위한 GP 시범철수와 공동유해발굴, JSA 비무장화 등에도 합의했다. 양측은 비무장지대 내 모든 GP를 철수하기 위한 시범적 조치로 군사분계선(MDL) 1km 이내 근접해 있는 남북 GP 각각 11개를 철수하기로 했다.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을 비무장화를 위해 지뢰제거와 함께 초소 내 인원과 화력장비를 철수하고 불필요한 감시장비도 제거하기로 했다. DMZ 내 공동유해발굴은 강원도 철원 화살머리고지 일대에서 시범적으로 실시하기로 했다. 유해발굴 지역 내 지뢰 등은 올해 11월 30일까지 완전히 제거하고 유해발굴을 위해 남북 간 폭 12m의 도로도 개설하기로 했다. 이날 우승컵을 거머쥐었다면 박인비는 여자 메이저대회를 모두 석권하고 올림픽에서 금메달까지 딴 ‘슈퍼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할 수 있었다. 송고 네이마르는 러시아 월드컵을 치르면서 상대팀 선수들의 반칙 공세에 시달렸고, 반칙을 당하면 심하게 구르거나 아파하는 모습을 보여줘 ‘할리우드 액션’이라는 팬들의 비난과 조롱을 받았다. 스트레스를 받은 네이마르는 “사람들은 반칙한 선수보다 반칙 당한 선수를 먼저 비판하는 것 같다. 난 월드컵에 발길질 당하러 간 것이 아니다”라고 항변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클롭 감독은 “네이마르는 이번 경기에서 반칙을 걱정할 필요가 없다”라며 “네이마르에게 거친 반칙을 하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축구를 할 것이고 승리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네이마르에게 가는 패스를 차단하는 데 주력하겠지만 굉장히 힘든 작업이 될 것”이라며 “솔직히 네이마르의 능력을 송고◇ 제천·KAL컵 남자프로배구대회 결승전(16일·제천체육관) 삼성화재 25 25 25 – 3 KB손해보험 18 16 20 – 0 (서울=연합뉴스) 송고급여 수준 놓고 광주시와 시각차 커…광주시 “아직 협상 중”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한국노총이 광주시 최대 현안인 광주형일자리 사업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양대 노총인 민주노총도 광주형일자리 사업 불참을 선언했던 만큼 현대차 투자유치를 통한 일자리 창출 계획은 노동계 불참으로 사실상 물 건너간 셈이 됐다. 한국노총 광주본부는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송고”사적 공간서 사용·소지 범죄 아니다”…공개장소서 거래·사용은 불법(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남아프리카공화국 헌법재판소는 18일(현지시간) 대마초의 개인적 소지나 사용이 합법이라는 판결을 내렸다고 남아공 매체 ‘뉴스24′,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남아공 헌법재판소는 “사생활 권리는 개인 주택에 국한되지 않는다”며 “성인이 사적 공간에서 대마초를 사용하거나 소지하는 것은 범죄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헌법재판소는 의회에 이번 판결을 반영한 새로운 법의 초안을 24개월 안에 만들 것을 지시했다. 이에 따라 남아공 의회는 개인의 대마초 사용 한도 등의 규정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작년 3월 남아공 웨스턴케이프의 고등법원은 성인이 집에서 대마초를 사용하는 것을 금지한 법이 위헌이라고 판단했다. 그러자 남아공 법무부, 보건부 등 정부는 이 판결이 남아공인들의 가치에 부합하지 않고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항소했다. 방문객은 이 센터에서 가상현실(VR),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삼성전자가 보유한 첨단 기술을 두루 접할 수 있다. 홍현칠 삼성전자 서남아총괄 부사장은 이날 행사에서 “오늘날의 소비자, 특히 밀레니얼 세대는 독특한 경험을 추구한다”며 “삼성 오페라하우스는 이들을 포함한 많은 소비자와의 교감을 통해 이제까지와는 다른 경험을 제공하는 인도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센터에는 360도로 움직이는 4차원(4D) 의자 등 첨단 기술이 어우러진 여러 체험 장비도 마련됐다.

▲ 윤석재씨 별세, 윤소윤(포시즌스 호텔 홍보팀장)씨 부친상 = 17일, 신촌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 11호, 발인 19일 오전 9시. ☎ 010-3339-9925 (서울=연합뉴스) 송고 (완도=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전남 완도군 무의도서 순회진료가 외딴섬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송고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 런던의 한 모스크(이슬람 사원) 인근서 자동차가 무슬림(이슬람 교도)들을 치고 달아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증오범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에 나섰다. 송고 ▲ 그래도 올해 여름은 상당히 고마운 여름이다. 사람들이 기후변화 문제를 이제부터는 심각하게 받아들일 것 같다. 그나마 기후변화는 피부로 느낄 수 있다. 그런데 생물다양성이 사라지는 것은 느끼지 못한다. 북극곰이 힘들다고 해도 잠깐 뉴스에서 보고는 잊어버린다. 기후변화가 위험한 이유는 생물다양성을 고갈시키기 때문이다. ‘꿀벌이 사라지면 4년 안에 인류가 사라진다’라는 말이 있다. 원인은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전 세계적으로 꿀벌이 빠른 속도로 줄어들고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토종벌은 거의 90%가 죽었다. 농작물의 80% 정도를 꿀벌이 수분한다. 꿀벌이 사라지면 어마어마한 식량 대난이 올 것이다. 만약 지구에 생물다양성의 절반이 사라진다면 인간은 살 수 없다고 본다. 피해여성, 변호사 통해 증언 의사 밝히자 캐버노도 “내일이라도 증언”트럼프, 캐버노 엄호하며 “충분한 과정 거쳐야”…인준 지연 가능성 ※ 이준식 독립기념관장은 연세대 사회학과를 졸업하고 연세대에서 문학박사학위를 받았다. 한국학중앙연구원 특별연구원, 연세대 국학연구원 연구교수, 성균관대 동아시아학술원 연구교수(조교수)를 지냈다. 송고”한국 독립운동이 지향한 기본 가치는 ‘자유, 평등, 진보'” “남북한 역사인식에서 공통적인 부분 중심으로 공동사업 기대””여성 독립운동가에 대한 인식 바꾸어야”화재 예방·안전 진단 활동 등만 가능…소장품 90% 소실 확인(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국립박물관이 대형 화재 발생 12일 만에 출입을 허용했다. 그러나 화재 예방과 안전 진단 등을 위한 활동만 가능하도록 했다. 15일(현지시간)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에 따르면 당국은 소장품 피해 규모에 관한 조사를 끝내고 전날부터 박물관 시설 관리를 위해 관계자들의 출입을 허용했다. 당국은 리우 연방대학이 박물관 시설 관리에 관한 기술적 책임을 질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제삿상에 평양냉면 하나만 말아 올려주시라요. 이왕이면 고려호텔 옥류관 냉면으로 해주시오.” 이 말은 암호였다. 남북한 특수부대 군인 둘은 이 말을 매개로 심각한 위기 상황을 돌파했고, 둘의 노력으로 남북고위급 회담은 성공적으로 개최됐다. 북한 안정준 상위는 현장을 도청하고 있을 남한 유시진 대위 들으라고 이 말을 던졌고, 유 대위는 안 상위 말 속에 등장한 ‘고려호텔’의 GPS좌표가 북한 고위 장성의 비리를 담은 칩의 암호임을 잡아챘다. 2016년 한류를 뜨겁게 재점화한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 나오는 결정적인 대사다. 평양 옥류관 냉면의 지명도를 활용한 대사였다. 그런데 알고 보니 이 대사는 틀린 것이었다. 평양 고려호텔에는 옥류관이 없다. 고려호텔에서도 옥류관 못지않게 맛난 평양냉면을 팔긴 하지만 말이다 옥류관 냉면은 우리에게 북한을 상징하는 음식이다. 죽기 전에 꼭 먹어봐야만 할 것 같은 위상과 이미지도 갖고 있다. 그러한 호감형 이미지는 온갖 복잡하고 냉소적인 마음들도 38선을 가볍게 뛰어넘게 하는 듯 하다. 이달 초 평양공연에 나섰던 우리 예술단도 옥류관을 찾아 냉면을 맛보고 그 맛에 감탄했다. ‘북한에서는 냉면 먹을 때 쇠젓가락을 쓰지 않는다’, ‘평양냉면에는 양념장을 넣지 않는다’ 등 우리 사회에 퍼진 속설을 뒤집는 장면도 연출됐다.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현행 난민법의 난민 인정자 처우에 관한 규정이 추상적이어서 난민 인정자들이 실질적인 사회보장 서비스를 받지 못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슬 난민인권센터 활동가는 19일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교육회관에서 국가인권위원회와 한국난민인권연구회 주최로 열린 ‘인권위 이주 인권 가이드라인 모니터링 결과보고회’에서 ‘사회보장서비스에의 접근성 및 정보제공의 필요성’을 주제로 한 발표에서 이렇게 밝혔다. 현행 난민법은 난민 인정자에 대해 우리 국민과 같은 수준의 사회보장을 받는다고 규정하면서 처우와 관련된 9개 조항을 두고, 구체적인 내용은 대통령령이나 관련 법령에 위임한다. 이 활동가는 “해당 규정이 너무 포괄적이어서 실제로 얼마만큼 난민 인정자의 처우에 영향을 미치는지 알 수 없다”며 “난민 인권단체들도 인정자 개별 사례를 일일이 문의해야 하는 정도로, 인정자들은 스스로 사회보장 서비스에 접근하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IELTS is one of the world’s most popular high-stakes English language tests, with over three million tests taken in the past year, and is recognised by more than 10,000 universities, schools, employers and immigration bodies.

전시회가 끝난 후에는 ‘글로벌로봇비즈니스포럼’, ‘한·중·일 로봇워크숍’, ‘한·중 로봇포럼’ 등이 열릴 예정이다. 이들 행사에서는 전 세계에서 온 로봇 엔지니어가 전시회 방문객을 대상으로 로봇 업계의 전망을 발표할 예정이다. (광저우, 중국 2018년 9월 17일 AsiaNet=연합뉴스) 9월 16일, 제24회 세계노선개발포럼(World Route Development Forum)이 광저우에서 막을 올렸다. 광저우는 2230년 전에 만들어진 국제적인 대도시다.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브렛 캐버노 미국 연방대법관 지명자의 성폭행 미수 의혹과 관련, 캐버노 지명자와 피해 여성이 모두 내주 의회 증언대에 서기로 해 주목된다. 미 상원 법사위원회는 캐버노 지명자의 성폭행 미수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오는 송고 부평은광에서 본격적인 은 채굴이 시작된 건 1965년께다. 경인철광주식회사가 광산을 운영하기 시작한 때와 맞물린다. 경인철광회사는 당시 최기호 영풍기업 사장이 부평 만월산 광산 개발을 위해 세운 자회사였다. 이 회사가 국립지질조사소(현 한국지질자원연구원)와 벌인 지질 조사는 부평은광의 진정한 가치를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 부평은광은 금이나 동을 캐면서 은이 딸려 나오는 형태의 다른 광산과 달리 은만 주로 채굴되는 광산으로서 그 의미가 컸다. 은이 묻힌 규모도 국내 최대였다. 특히 1970년대 은 수출이 급증하면서 부평은광은 그야말로 호황기를 맞았다. Yili 유럽연구개발센터는 설립 이후 “식품 안전을 위한 조기 경고 시스템”과 “모유 데이터베이스” 분야에서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이 센터는 식품 안전을 위한 조기 경고 시스템을 연구하고 수립하며, 중국 최초의 모유 연구 데이터베이스를 업그레이드하고, 중국에서 Yili와 낙농업의 발전을 지속해서 도모했다.국군 전사·실종자 등 유해 300여 구 매장 추정 (철원=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남북이 19일 평양정상회담을 계기로 비무장지대(DMZ) 내 6·25 전사자 공동유해발굴을 합의한 ‘화살머리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강원도 철원에 있는 화살머리고지는 6·25 휴전 직전인 1953년 중공군과 국군의 고지 쟁탈전이 치열하게 벌어진 곳이다. 2주가량 동안 벌어진 전투에서 국군은 고지 방어에 성공해 전략적 전초기지를 확보했다. 6·25전쟁 시 이처럼 치열한 격전지였던 비무장지대에서 아직 수습하지 못한 남북 전사자 유해에 대해 최초로 남북이 공동발굴을 함으로써 6·25전쟁의 아픈 상흔을 함께 치유해 나가는 계기를 될 전망이다.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남북 정상이 ‘9월 평양 공동선언 합의서’에서 환경이 조성되는 대로 금강산 관광사업의 정상화가 이뤄질 것이라고 언급됨에 따라 관광 업계의 기대가 커지고 있다. 19일 관광업계에 따르면 현재까지 추진됐던 북한 관광은 크게 금강산 관광, 개성 관광, 백두산 관광 등 3가지다. 이중 가장 성공적으로 추진된 금강산 관광은 2003년 시작돼 2008년 박왕자 관광객 피살사건을 계기로 전면 중단됐다. 당시 사건으로 북한은 금강산 현지의 우리 시설들을 몰수했고, 이에 현대아산 등 금강산 현지에 관광시설을 보유한 기업들은 이를 모두 포기한 채 철수해야 했다. 금강산 지구 내 관광객들을 위한 숙박시설은 금강산호텔, 외금강호텔, 해금강호텔, 금강산패밀리비치비치호텔, 금강산 아난티 골프 & 온천 리조트 등이 있다. 금강산호텔과 외금강호텔은 북한이 기존에 가지고 있던 호텔을 현대아산이 장기 임대해 리모델링한 것으로, 최근 몇 차례의 남북 이산가족 상봉 당시 숙소로 사용됐다. 또 금강산 관광이 중단된 후 북한이 중국 관광객들을 받으며 계속 이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By focusing on what is broken, Mars is exploring how companies can work with governments, NGOs and other stakeholders to create solutions. The company is starting the change in its own supply chains by: 올림픽 챔피언들은 주요 명승지에서 사진을 촬영하고, 놀라운 경치에 매료되어 아름다운 습지와 붉은 해변(Red Beach)의 장관을 격찬했다. 붉은 해변은 자연이 인간에게 준 선물이다. 모든 명승지는 붉은 해변, 녹색 갈대 및 습지 등 생태자원으로 이뤄져 있다.中 “세계경제에 가장 큰 위험”…인니 대통령, ‘인피니티 워’ 악당에 비유(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베트남 하노이에서 개최 중인 세계경제포럼(WEF) 아세안(ASEAN) 지역회의가 미국의 보호무역주의에 대한 성토장이 되고 있다고 AFP통신 등 외신들이 12일 전했다. 특히 미국과 치열한 무역전쟁을 벌이는 중국의 목소리가 높았다. 후춘화(胡春華) 중국 부총리는 “일부 국가들의 보호무역론자와 일방적인 조처들은 규칙에 기반을 둔 다자간 무역체제를 심각하게 훼손한다”면서 “이는 세계경제에 가장 심각한 위험”이라고 주장했다.

청소를 마친 직원이 사육장 문을 잠그지 않은 틈을 타서 퓨마가 우리를 빠져나간 것이다. 탈출한 퓨마는 생포에 실패하고 탈출 4시간 30여분 만에 사살됐다.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이란이 우라늄농축을 위한 원심분리기를 3천∼4천개 가동 중이라고 밝혔다. 13일(현지시간) 이란 매체 타스님뉴스에 따르면 알리 라리자니 이란 의회 의장은 전날 남서부 파르스주에서 성직자 집회에 참석해 이란은 우라늄농축에 대한 연구를 계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이란이 2015년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를 맺을 당시 원심분리기 9천개를 가동 중이었다며 “지금은 원심분리기 숫자가 3천∼4천개로 줄었다”고 말했다. 라리자니 의장은 이어 “미국과 이스라엘이 이란에 대한 음모를 꾸미고 그들이 요구했던 합의(핵합의)를 폐기했다”고 비판했다. 2015년 핵합의에 따르면 이란은 나탄즈에서 10년간 상업용(핵연료봉 제조용) 생산을 위한 원심분리기를 5천60개까지 가동하고 포르도 지하 핵시설에서 원심분리기 1천44개를 연구용으로 쓸 수 있다. 로이터통신과 이스라엘 언론 타임스오브이스라엘은 이란이 우라늄농축 프로그램에 관한 구체적인 정보를 공개한 것은 이례적이라고 전했다. 예술제 소개 일본 문화청 미디어 예술제는 예술, 엔터테인먼트, 애니메이션 및 만화 등 네 개 부문에서 우수한 작품에 상을 수여하는 포괄적인 “미디어 예술”(일본어로 “Media Geijutsu”라 한다) 축제다. 이 축제는 1997년 제1회부터 예술성이 뛰어난 창작물에 상을 수여해왔으며, 연례 수상작 전시회를 통해 대중이 수상작을 직접 감상하고, 심포지엄이나 예술가 강의 같은 관련 행사에 참가할 기회를 제공한다. 특히 이 연꽃은 야간에도 개화하는 모습이 아름다워 아마추어 사진작가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다만, 생태환경을 고려해 연꽃테마파크에서는 야간에 플래시를 이용한 촬영은 금지다. 관곡지는 천연기념물인 저어새들이 먹이활동을 하는 곳으로 알려져 있다. 저어새를 볼 수 있다는 뜻이다. 르완다로 가는 길은 멀고도 험하다. 대부분 케냐의 나이로비에서 비행기를 갈아타고 르완다 수도 키갈리에 도착한다. 르완다 국적기 르완다 에어는 마일리지 적립할 곳도 찾을 수 없었다. 송고 국립제주박물관은 19일부터 11월 4일까지 특별전 ‘탐라'(耽羅)를 연다. 이 전시는 탐라문화를 소개하는 첫 전시로 해양교류를 펼치며 고대사의 한 축을 담당했던 고대 탐라를 조명한다. 탐라 관련 역사서를 비롯해 탐라 사람들의 생활도구, 지배자의 권위를 보여주는 위세품, 시대별로 교역했던 물품 등 400여 점의 문화재를 선보인다. 전시는 3가지 주제로 구성됐다. 1부 ‘섬나라 탐라’에서는 탐라의 어원과 사회 구조 등을 파악할 수 있는 각종 역사서를 통해 탐라사회를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2부 ‘탐라, 고대사회로 나아가다’에서는 초기 탐라사회의 모습과 탐라사람들의 삶의 모습을 소개한다. 지배자의 존재를 보여주는 용담동 무덤과 철기 부장품, 탐라사람들의 일상생활을 보여주는 각종 생활유물, 신앙세계를 보여주는 제사유적 출토품·의례용품 등이 전시된다. 3부 ‘탐라의 해양교류’에서는 주변 지역과 활발히 이뤄졌던 해양교류를 소개한다. 마한지역과 통일신라로부터 들어온 각종 토기·금속제품·중국 도자기, 일본과의 교류를 보여주는 역사 기록·특산물 등을 전시한다. 경찰, 쌍둥이 자매도 조사 예정…”수사결과 따라 입건 가능성””중간고사 이전 수사완료 어려워…쌍둥이 중간고사 성적도 참고할 것” 토요일 열리는 작가들의 벼룩시장 ‘사부작 장날’을 놓치지 말라고 만난 작가들은 귀띔했다. 작가들이 아끼는 작품들과 소품들이 꽤 괜찮은 가격에 나온단다. 시간이 되면 꼭 다시 와서 벼룩시장을 찾고 싶어졌다. 오랜만에 괜찮은 공간을 발견했다는 기쁨을 뒤로하고 조금 나오니 ‘단내 성지’ 안내판이 보인다. 경기도 이천시 호법면 단천리의 단내 성지는 천주교 성지 가운데 하나지만, 비교적 덜 알려져 있다. 이 단내 성지는 1866년 병인박해 때 정은 바오로와 정 베드로 순교자의 고향이자 유해가 묻혀 있는 곳이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말레이시아에서 메탄올이 섞인 저질 밀조주가 유통돼 최소 송고보건당국 “최소 51명 메탄올 중독…환자 대부분 외국인”1965년 화전민이 개간…답답한 가슴 뻥 뚫리는 ‘국내 최대 고랭지 채소단지’관광지만큼 아름다운 풍경 일품…남쪽에는 모정으로 쌓은 3천 개 돌탑 장관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콜걸추천 기자 = 오는 송고(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오는 송고 2007년 세계 경제 포럼이 설립한 하계 다보스 포럼은 매년 중국의 두 항구 도시인 톈진과 다롄에서 번갈아 개최된다. 방문객은 첨단 기술이 접목된 롤러코스트를 비롯해 카약 노젓기, 우주선 탑승 등의 체험도 할 수 있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전 라인업과 웨어러블(착용 가능) 디바이스를 전시하는 공간도 마련했다. 송고

이번 인수 제안과 관련해 OUE 회장 Dr Stephen Riady는 “자산관리 사업은 자사의 사업과 성장 전략에서 핵심 요소 중 하나”라며 “자사의 기존 REIT 포트폴리오와 OUE Commercial REIT로의 OUE Downtown 투입 완료에 이어 Bowsprit 인수가 성사될 경우, 자사의 총 관리자산은 올 연말까지 80억 싱가포르 달러로 증가할 전망이다. 자사는 2019년까지 자사의 총 관리자산을 100억 싱가포르 달러로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3차 관세공격…수입품 2천억 달러어치에 10% 관세 부과할듯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를 발표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날 증권시장이 폐장한 이후 중국에 대한 관세 부과 결정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트럼프 행정부 들어 중국에 대한 3차 관세 공격인 이번 조치는 중국산 수입품 중 2천억 달러(약 224조 원)어치를 대상으로 한다. 관세율은 애초 알려진 25%보다는 낮은 10%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과 중국은 지난 7, 8월 2차례에 걸쳐 340억 달러와 160억 달러어치의 제품에 대한 관세 공격을 주고받았다. 앞서 중국 정부는 만약 미국이 3차 관세 공격을 가하면 보복 조치를 하겠다고 경고했다.아울러 남북관계 개선과 발전 방안과 관련,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지난 14일)를 포함해 판문점 선언 이행 경과를 확인하고 그 성과를 바탕으로 앞으로 진행할 일들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을 것으로 보인다. 판문점 선언에는 경의선 철도와 도로의 연결 및 현대화 등을 추진키로 한 내용이 있지만 대북제재가 건재한 상황에서 경협과 관련한 구체적인 후속 합의를 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그렇다면 경협은 중장기적 비전 중심으로 논의하고, 손에 잡히는 논의는 인도적 협력과 사회·문화 협력 쪽에 포커스를 맞췄을 개연성이 거론된다. 양무진 교수는 “이산가족 문제와 관련, 흩어진 가족과 친척들의 서신 왕래와 상봉 확대, 영상편지 교환 사업을 추진하고 적절한 시기에 금강산 이산가족면회소에 쌍방 대표를 상주시켜 이산상봉을 상시적으로 진행한다는 내용이 들어갈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 클래어 줄리안 앤드류 북한 주재 아일랜드 대사가 19일 만수대의사당에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에게 신임장을 제정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19일 만수대의사당에서 정권 수립 70주년 경축 재일본조선인 축하단을 만나 담화했다고 중앙통신이 전했다. ▲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19일 네팔 국경절에 즈음해 비디아 데비 반다리 대통령에게 축전을 보냈다고 중앙통신이 밝혔다. ▲ 박봉주 내각 총리가 18일 수메일로 부베예 마이가 말리 총리에게 연임 축전을 보냈다고 중앙통신이 19일 전했다. 리용호 외무상은 이날 말리 신임 외무장관에게 취임 축전을 보냈다. ▲ 제16차 평양국제영화축전이 19일 평양국제영화회관에서 개막했다고 중앙통신이 밝혔다. 개막식에는 리룡남 내각 부총리 등이 참석했으며, 박춘남 문화상이 개막 연설을 했다. 이날 제16차 평양국제영화축전 조직위원회에서는 옥류관에서 축전 참석자들을 위한 연회를 마련했다. ▲ 2018년 세계 구급처치의 날에 즈음해 청소년적십자 구급처치 활동 소개 모임이 19일 평양시 어린이교통공원에서 진행됐다고 중앙통신이 전했다. 송고 — 국가인권위원회가 최근 직권조사 결정을 했다. ▲ 민변 TF에서 지난 2월 8일 류경식당 종업원 집단 탈북에 대한 진정서를 국가인권위에 제출했다. 인권위가 지배인 허 씨와 종업원들을 조사해 위협과 협박이 있었다는 사실을 파악했음에도 5개월이 지난 이제야 직권조사를 하겠다고 나섰다. 인권위는 강제수사권이 없어 진상규명에 한계가 있다. 국정원과 통일부가 직권조사에 협조하지 않으면 그만이다. 인권위의 진상규명을 크게 기대하지 않는다. 사법당국이 강제수사에 나서야 한다. 철저하게 의혹을 파헤치고 책임자를 처벌해서 재발을 막아야 한다. “고교 무상교육 내년부터 단계적 시행…딸 위장전입 사죄”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에 대한 개인적 견해와 법외노조 문제 해결책에 대해 즉답을 피하며 원론적인 입장만을 유지했다. 유 후보자는 또, 내년부터 고교 무상교육을 단계적으로 실시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로스앤젤레스오토쇼와 오토모빌리티LA 1907년에 시작된 로스앤젤레스오토쇼(LA오토쇼(R))는 매년 열리는 오토쇼 중 북미에서 가장 먼저 열리는 주요 오토쇼이다. 2016년에는 동 쇼의 프레스앤드트레이드데이즈가 커넥티드 카 엑스포(CCE)에 통합되어 새로운 제품과 기술을 소개하고 운송과 모빌리티의 미래에 관한 가장 중요한 이슈를 토론하기 위해 기술과 자동차 산업이 융합하는 업계 최초의 산업 전시회인 오토모빌리티LA™가 되었다. 오토모빌리티LA 2018은 11월 26~29일 사이에 로스앤젤레스컨벤션센터에서 열리며 제조사들의 신차도 여기에서 발표된다. LA오토쇼 2018에 대한 일반인 공개는 11월 30일 -12월 9일이다. 오토모빌리티LA에서는 새로운 자동차 비즈니스가 만들어지고, 획기적인 제품이 선보이며, 전 세계 언론사와 업계 전문가들 앞에서 전략이 발표된다. LA오토쇼는 전L.A. 신차딜러협회가 후원하며 ANSA프로덕션즈가 진행을 맡는다. 오토쇼 관련 최신 뉴스와 정보를 받아 보려면 트위터에서 AutoMobility LA를 팔로우하기 바란다. 지난 패널, 인터뷰와 기조연설은 오토모빌리티LA의 새로운 팟캐스트 https://automobilityla.com/podcast/에서 들을 수 있다.

국내산과 러시아산, 미국산, 중국산 등 원산지 표기가 잘 돼 있는 점이 새삼 인상 깊게 느껴진다. 대명포구 앞쪽에 줄지어 서 있는 횟집 한군데를 찾았더니 ‘집 나간 며느리도 돌아오게 한다’는 가을 전어 굽는 냄새가 그득하다. 가을 전어 회는 3만원, 구이는 2만원이라 했다. 인터넷기업협회 주최 토론회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내·외 인터넷 기업 간 역차별 해소를 위해 ‘국내 진출한 외국 기업에 대한 세제 등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과 ‘국내 기업 규제 완화 쪽에 초점을 맞추고 대응해야 한다’는 주장이 맞섰다. 한국인터넷기업협회가 19일 연 ‘2018 굿인터넷클럽’ 행사에 참석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박성중 의원은 “현재 기울어진 운동장인 인터넷산업을 평평하게 만들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해외사업자는 한국에서 마음껏 장사하는데, 정작 한국 사업자는 규제로 못 한다”며 “구글 1년 광고사업비가 5조원 가까이 되는데, 세금은 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IT/과학 본문배너 그는 이어 “영국은 법인세와 별개로 구글세(稅)를 25% 매기고 있다”며 “우리도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반면 성균관대 이대호 교수는 “기울어진 운동장을 맞추려다 자칫 우리 기업이 해외진출하는 데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며 “규제를 글로벌사업자 수준으로 낮추는 것이 해법”이라고 밝혔다. 테크앤로 구태언 변호사도 “한국과 해외 기업 간 규제가 너무나 다른 것이 역차별”이라며 “한국 기업들에 대한 규제를 해외 기업 수준으로 완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성호 인터넷기업협회 사무총장은 “정밀하고 꼼꼼하게 규제 체계를 점검할 필요가 있다”며 “사업자들이 창의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두면서 문제 발생 시에만 개입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마침내 최종 목적지인 ‘오이도’다. 시흥시 정왕동 오이도는 그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원래 육지와 4km 정도 떨어진 섬이었다. 이 섬이 육지와 붙은 것은 일제강점기 때였다. 갯벌을 염전으로 이용하면서 자연스럽게 육지와 가까워졌다. 송고전화 앱에 ‘명절병원’ 입력…갤S8 이후 모델부터 이용 가능(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KT[030200]와 LG유플러스[032640]는 스마트폰에서 별도 애플리케이션 설치 없이 전국 주요 상점 정보를 검색할 수 있는 번호안내 서비스 ‘플레이스’를 통해 추석 연휴 기간 진료 가능한 병원과 약국 정보를 제공한다고 19일 밝혔다. 삼성전자[005930]와 LG전자[066570] 스마트폰 이용자는 기본 탑재된 전화 애플리케이션 연락처 옆 ‘플레이스’ 메뉴에서 ‘명절병원’을 입력하면 현재 위치와 가장 가까운 병원과 약국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제공되는 의료기관 정보는 보건복지부 ‘응급의료포털’ 협력 의료기관의 실시간 진료 정보다. 플레이스 서비스는 작년 6월 이후 출시된 LG전자 단말과 삼성전자 갤럭시S8, S8플러스(오레오 업데이트 단말) 이후 모델부터 이용할 수 있다. 동남아 마지막 남은 시장 미얀마는 2015년 총선으로 아웅 산 수 치 여사가 집권해 민주화 꿈을 이뤘다. 그러나 정부, 의회, 경제계에 구축된 막강한 군부 지분은 수 치 여사도 어쩌지 못한다. 노동당, 공산당이 독재하는 북한과 중국은 군대가 아예 당 소속이다. 패전한 일본이 군국주의를 포기하지 않았다면 민주주의가 가능했을까. 부와 정치 안정을 이룬 싱가포르는 군이 정치에 참여하거나 집권한 적이 없다.▲ 경향신문 = 아파트 따라 가격 뛰는 다가구주택 ‘세금 사각’ ▲ 서울신문 = “경기 이미 하강”… 성장 엔진은 규제 혁신 ▲ 세계일보 = 일자리 사라진 조선소 폐허로 변한 주변 동네 ▲ 조선일보 = 공무원 확 늘리고 통계조작… 그 정책의 비극 ▲ 중앙일보 = 하위 20% 식당소득 한 달 113만원 줄었다 ▲ 한겨레 = 얼굴뼈 부러졌는데…달려올 보건교사가 없었다 ▲ 한국일보 = 문정인 “김정은, 美 중간선거 전 트럼프에 큰 선물 줄 수도” ▲ 디지털타임스 = 서울 집값 25%↑… 세계 부동산 狂風 ▲ 매일경제 = G2에 낀 韓 ‘미들파워연합’으로 활로 ▲ 서울경제 = 밥그릇싸움에 산으로 간 건물안전법 ▲ 전자신문 = 삼성SDI, 폴더블 스마트폰 핵심소재 OCA 개발 ▲ 파이낸셜뉴스 = 대출받아 투자보다 ‘투기’ 열올린 기업들 ▲ 한국경제 = 공급 후 방치 ‘2기 신도시 실패’서 배워라 ▲ 건설경제 = 건설산업 ‘집중 저격’ ‘이재명 리스크’ 확산 ▲ 매일일보 = 공공ㆍ민간건설 분양원가 공개 ‘도미노’ ▲ 신아일보 = 국회에 ‘평양行 공개초청장’ 날린 靑 ▲ 아시아타임즈 = 추석 코앞인데 휘발유 값 연일 ‘고공행진’ ▲ 아시아투데이 = 트럼프의 반색… 北美대화 새 국면 ▲ 아주경제 = 韓ㆍ인니, 인프라ㆍ방산 협력 확대 ▲ 에너지경제 = ‘新북방의 땅’ 야말 LNG 수출량 급증 ▲ 이데일리 = 청년 일자리 없어 난리 中企 일손 못구해 비명 ▲ 일간투데이 = ‘메르스’ 만난 항공사들 “추석장사 어쩌나” ▲ 전국매일 = 경기지역 아파트 경매시장도 과열 ▲ 경기신문 = “서울 집값 잡으려 왜 우리가 희생”… 성난 민심 ▲ 경기일보 = “난민 오면 떠나겠다” 안산시민의 분노 ▲ 경인일보 = 종합병원 무산 ‘알짜배기 부지’ 십수년째 방치 ▲ 기호일보 = 오리ㆍ괭이갈매기 삶의 터전, 거침없는 개발에 제 모습 잃어 ▲ 인천일보 = ‘경제특구 인천’ … 남북 정상회담 때 못 박자 ▲ 일간경기 = “과천, 베드타운 안돼” ▲ 중부일보 = 아파트값 올리기 ‘담합’ 극성 ▲ 중앙신문 = 아파트값 들썩이자 경매시장 ‘과열’ ▲ 현대일보 = 수도권 산단 공시지가 너무 올랐다 ▲ 강원도민일보 = ’70년 침묵 깨는 침목’ 동해선 철도는 희망이다 ▲ 강원일보 = 메르스 음압격리병실 3년간 절반 확보 그쳤다 ▲ 경남도민일보 = 경부울, 김해신공항 재검토 ‘마지막 승부수’ ▲ 경남매일 = “교육청 조직이 당선자 전리품” ▲ 경남신문 = 주력산업 경쟁력 키우고 미래산업 잠재력 깨운다 ▲ 경남일보 = 진주성, 역사를 만나다 ▲ 경북매일 = 경기지수마다 ‘뚝’… 기업 투자도 ‘뚝’ ▲ 경북연합일보 = 道, 원전해체산업 4대 전략 추진 ▲ 경북일보 = 지자체 인구 늘리기 부작용 많다 ▲ 경상일보 = 울산 시민신문고위원회 본격 활동 ▲ 국제신문 = 만덕터널 20년 묵은 체증 풀린다 ▲ 대경일보 = 포항 송도 해양산업 신도시로 종합개발사업 청사진 나왔다 ▲ 대구신문 = 대구시 ‘청년수당’ 도입 ▲ 대구일보 = 2030년의 대구 4부도심ㆍ5성장거점 ▲ 매일신문 = 원로 예술인 유품, 고물상에 팔릴 판 ▲ 부산일보 = 백사장이 사라진다 ▲ 영남일보 = 黨政 지방분권 고삐…기대반 우려반 ▲ 울산매일 = 메르스 확진 환자와 비행기 동승 ‘일상관찰자’ 울산에도 5명 있다 ▲ 울산신문 = 조금이라도 싼 이자에 밤 새운 서민들 ▲ 울산제일일보 = 울산 경제자유구역 지정 ‘청신호’ ▲ 창원일보 = “경남 발전 여ㆍ야 힘 모아야” ▲ 광남일보 = 광주음악산업진흥센터 ‘주먹구구 운영’ 왜 이러나 사업 잇단 파행… 문화수도 ‘먹칠’ ▲ 광주매일 = 도시철도 2호선 ‘좁혀지지 않는 간극’ ▲ 광주일보 = 한전공대 설립 비용 지자체에 손벌리기? 한전, 글로벌 기업 인재양성 적극 투자를 ▲ 남도일보 = 광주시의회, 의원실 냉방기 구입 예산 집행부에 떠넘기나 ▲ 전남매일 = 도시철도 2호선 공론화 결국 무산 ‘수렁 속으로’ ▲ 전라일보 = 경기불황 장기화 ‘개인 도산’ 다시 증가 ▲ 전북도민일보 = 전북 ‘금융+농생명’ 공공기관 유치 총력 ▲ 전북일보 = 고창-부안 ‘해역 확보’ 총력전 ▲ 호남매일 = 광주 도시철도 2호선 공론화위 무산…장기화 우려 ▲ 금강일보 = ‘메르스 포비아’ … 3년 전과 다를까 ▲ 대전일보 = 與 세종시 행정수도 명문화 강력 의지 ▲ 동양일보 = 세종 ‘KTX세종역’ 신설 여당에 공식건의 ▲ 중도일보 = 국회세종의사당, 집권당 힘 받았다 ▲ 중부매일 = 세종시 ‘KTX역’ 공식 건의…충청권 갈등 ‘격발’ ▲ 충청일보 = 충청 광역단체장 중하위권 ▲ 충청투데이 = “민주당이 만든 세종시… 완성까지 최선” ▲ 제민일보 = 지표 악화…제주경제 ‘경고등’ ▲ 제주매일 = 내장객 60% 급감…제주골프산업 ‘휘청’ ▲ 제주신문 = 14개 분야에 4조 9016억원 투자 ▲ 제주新보 = 2022년까지 4조9016억 투자 ▲ 제주일보 = 道 교통체계 개편 2라운드 ‘시험대’ ▲ 한라일보 = 민선7기 14개분야 115개 정책공약 확정

12일 달러당 72.87루피 ‘역대 최저’…급등세 증시, 폭락 전환다른 경제 지표 아직 안정적…정부, 외환보유액 확대 방안 검토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유엔아동기금(유니세프)은 박근혜 대통령이 제안한 대북 ‘모자패키지( 송고 INVNT 소개 2008년 Scott Cullather와 Kristina McCoobery가 설립한 INVNT는 세계 최고의 라이브 브랜드 스토리텔링 대행사가 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모든 것에 도전’하는 회사의 포지셔닝 진술은 펩시, 삼성, 머크, 제너럴 모터스, 서브웨이 및 ESPN 같은 고객사가 와해성을 띠면서도 잊히지 않고 전파되는 브랜드와 메시지에 관한 브랜드 이야기를 공유하도록 지원한다. ‘The tribe’는 사람들이 끊임없이 언급하는 이야기와 브랜드 체험을 구상하는 INVNT의 다양하고 재능있으며 창의적인 팀을 가리키는 용어다. INVNT 지사는 뉴욕, 런던, 시드니, 디트로이트, 샌프란시스코, 워싱턴 D.C. 및 스톡홀름에 전략적으로 위치한다. 추가 정보는 http://invnt.com/을 참조한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오는 27일 판문점에서 열리는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남북한의 군사적 신뢰구축을 위한 획기적인 돌파구가 마련될 수 있을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간 남북은 수많은 회담과 접촉을 통해 군사적 분야에서 신뢰를 쌓을 수 있는 초기 단계의 조치들에 합의했지만, 북측의 일방적인 미준수와 합의 파기 등으로 해당 조치들이 이행되지 않으면서 군사적 긴장 상태가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지난해 미사일 도발이 잦았던 북한의 태도가 올해 들어 완전히 달라진 듯하다. 시간이 가면 왜 그런지 정확한 진의가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올해 들어 현재까지 북한군 동향을 보면 이동식 미사일발사차량(TEL)을 포함한 미사일기지 활동이 잠잠해진 것 같다는 군 당국의 평가가 나온다.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 분위기를 조성하려는 의도로도 읽힌다. 그렇지만, 군 당국은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완성을 위한 부족한 기술을 연구하는 작업을 계속 진행 중인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서울=연합뉴스) 북한이 ‘대경사’라며 연초부터 강조해 오던 정권수립 70주년(9일)에 가진 열병식에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 전략무기를 동원하지 않았다. 지난 2월 이른바 ‘건군절’ 열병식 때 신형 전략무기를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화성-14′, ‘화성-15′ 등 두 종류의 ICBM급 미사일을 등장시킨 바 있다는 점에서 수위조절을 했다고 평가할 만하다. 이번 열병식은 6·12 북미정상회담 이후 치른 첫 열병식인 데다 미국과 비핵화 협상이 교착 국면인 상황에서 열려 관심을 집중시켜 왔다. 인삼 하면 ‘고려인삼’이다. 한국의 고유특산물로 해외수출 역사만 1천500여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대표명품이다. 외국인에게 인삼은 김치, 태권도와 함께 한국을 연상하는 3대 이미지다. 고려인삼은 흔히 ‘개성인삼’으로 불린다. 개성상단의 주력품으로 원산지는 개성 근처 ‘장단’이다. 물론 대부분은 북한에 위치해 있다. 한국에선 장단면 일대가 유일한 개성인삼 본원지다. 파주시는 이를 기념해 2005년을 ‘파주개성인삼 원년의 해’로 정하고 매해 10월 인삼축제를 열어오고 있다. 파주개성인삼이 고려(개성)인삼의 적자인 건 여러 문헌에서 증명된다. 고려시대 최대 무역항이었던 예성강 하구 벽란도에서 중국·아라비아와 교역할 때 최고의 특산품이 바로 인삼이었다. (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아프리카 수단 서부 다르푸르에서 폭우로 산사태가 발생해 최소 20명이 사망하고 수십 명이 실종됐다. 수단 서부 다르푸르의 산간 지역인 제벨 마라에서 지난 7일 폭우가 내려 돌덩이들이 가옥을 덮치면서 이 같은 인명피해가 난 것으로 이 지역을 통제하는 현지 반군단체 수단해방군-압둘와히드(SLA-AW)가 전했다고 AFP 통신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SLA-AW의 대변인인 모하메드 엘-네이어는 “지난 7일 언덕 일부가 무너지면서 마을을 덮쳐 적어도 20명이 목숨을 잃었다”며 “아직 수십 명의 주민이 잔해더미에 깔렸다. 마을 전체가 파괴됐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그러면서 생존자들이 들판에서 생활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다르푸르 최대 부족인 푸르족의 슈라위원회는 유엔과 구호단체에 실종자 수색을 돕고 이재민에게 대피소를 마련해 달라고 호소했다. 사고가 발생한 제벨 마라 지역은 최근 몇달 새 정부군과 반군 간 전투가 새롭게 벌어진 곳이다. 다르푸르에서는 지난 2003년 내전이 발발해 30만여 명이 사망하고 250만 명 이상의 주민이 피난길에 올랐다. 극 중 연우영은 강미래에게 자기 마음을 고백하지만 거절당한다. “차이는 장면 촬영하고 집에 가니까 허한 기분이 들었어요. 우영이 미래에게 자기 마음을 더 적극적으로 표현하다가 고백하면 어땠을까 싶어요. 만약 극에서처럼 제가 아끼는 동생과 좋아하는 사람이 서로 좋아하고 있다면 저는 고백 못 했을 거예요.” 실제로는 대학교에 진학하지 않은 곽동연은 드라마 주요 배경이 되는 캠퍼스가 신기했다고 한다. “캠퍼스를 처음 누벼봤는데, 그렇게 크고 재밌는 줄 몰랐어요. 아직은 대학에 진학할 생각이 없어요. 현장뿐만 아니라 대학에서까지 연기를 배우게 되면 배운 내용을 전부 소화하지 못할 것 같거든요. 이번에 조교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영상을 많이 찾아보고 공부했어요.” 곽동연은 2012년 데뷔해 드라마 ‘모던파머'(2014), ‘구르미 그린 달빛'(2016), ‘쌈, 마이웨이'(2017) 등 꾸준히 활동했다. 가수 연습생으로 소속사에 들어갔지만, 연기로 전향한 그는 “연습생 시절 너무 힘들었는데 연기하게 되면서 답답했던 것이 해소됐다”며 “오열이나 분노 등 일상에서는 느끼기 힘든 감정을 연기하면서 표현해냈을 때의 쾌감이 큰 것 같다”고 털어놨다. 곽동연은 “드라마 제목의 ‘아이디’는 각자 개성을 나타내는 것 같다. 제 아이디는 ‘좋은사람’이다. 좋은 사람이 되고 싶다”며 “배우로서의 아이디는 아직 알아가는 시기라고 생각한다. 작품 쉬지 않고 하고 있는데, 계속 저를 찾아주는 사람들이 많아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Deputy Agriculture Minister and Head of the Federal Fishery Agency Ilya Shestakov, leaders of sectoral agencies of the Faroe Islands and Morocco, UN (FAO) experts, the Pacific Biological Station, the International Council for the Exploration of the Sea, and the Embassy of Denmark spoke at the “Global fishing activities 2050: resources, markets, technologies ” plenary session. Attendees discussed competition in the World Ocean, aquatic bioresources reserves and the prospects of aquaculture given the Earth’s growing population. (서산=연합뉴스) 대산지방해양수산청은 민족 대이동인 추석 명절을 맞아 원산도와 삽시도 등 섬을 찾는 귀성객들의 원활하고 안전한 교통편의를 위해 연안여객선 특별수송대책을 추진한다. 특별수송 대책기간은 21일부터 26일까지 6일간이다. 대산청은 대천-장고도 등 충청지역 7개 항로에 1만9천여명이 고향을 찾을 것으로 보고 여객선 증회, 승선 인원 증원, 여객선 운항시간의 탄력 조정, 임시주차장 확보, 안내요원의 추가 배치 등을 계획하고 있다. 해양사고 예방과 신속 대응을 위해 관계기관과 함께 비상근무체제도 유지한다. 송고 Speaking ahead of the UN General Assembly (UNGA)/Climate Week NY, and on the heels of the Global Client Action Summit (GCAS) in San Francisco, Grant F. Reid said: “I am deeply invested in our plan to change the trajectory around how we do business. We continue to see a range of issues facing our global community – including climate change, poverty, obesity and water stress. Incremental improvement will not be enough. We must take action together. Mars has committed to working with governments, NGOs and industry leadership groups, like the Consumer Goods Forum, to make measurable differences – and to create a healthy planet on which all people can thrive.가동중단 책임 전가하며 자산 전면동결 통보…남측 인원도 전원 추방(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정부의 개성공단 가동 전면중단 결정으로 남측 인원의 철수가 시작된 송고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으로부터 어떤 비핵화 조치를 끌어낼지가 가장 큰 관심거리다. 4·27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북한은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를 공언했고, 6·12 북미정상회담 때는 김 위원장이 미사일 엔진 실험장 해체를 트럼프 미 대통령에게 직접 약속한 바 있다. 최상의 시나리오는 미국이 종전선언의 조건으로 요구해온 핵시설 신고 약속을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으로부터 받아내는 것이다. 김 위원장이 공개적으로 핵신고와 검증을 수용하겠다고 밝히면 이보다 큰 성과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차선은 비핵화 조치의 선행 조건으로서 종전선언을 요구해 온 북한과 최소한 핵시설 신고 등의 실질적 조치가 먼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하는 미국 사이에 절충점을 끌어내는 것이다. ‘북한의 핵 리스트 단계적 제출’이 한 예다.(서울=연합뉴스) 황재훈 논설위원 = 팍타 순트 세르반다(pacta sunt servanda). ‘약속(합의)은 지켜져야 한다’는 오래된 라틴어 법격언이다. 이는 오늘날 전 세계 민법의 대원칙이기도 하다. 이 기본 원칙조차 팽개치고 있는 것이 2018년 여름 한국 정치권의 모습이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여성이 외출할 때 히잡을 강제로 써야 하는 이란에서 비행기 안에서도 히잡을 둘러싼 찬반 논란이 가열됐다. 이번 논란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최근 퍼진 동영상이 발단됐다. 이란 마한항공 여객기 기내에서 최근 촬영된 이 영상은 한 이란 남성 승객이 옆에 앉은 다른 여성 승객에게 “(비행기 안에서도) 히잡을 똑바로 써라”라고 꾸짖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이를 본 주위 여성 승객들이 “지금이 어느 때인데 여자에게 이래라저래라 하느냐”, “당신이 무슨 자격으로 참견이냐”라며 불같이 항의하고 일부 남성 승객도 자리에서 일어나 이에 가세했다. 승무원이 화가 나 소리 지르는 승객을 만류하지만 결국 진정시키지 못하고 ‘훈계’한 남성을 다른 자리로 옮기면서 소동이 끝났다. 마한항공은 이란 혁명수비대와 연관된 항공사로 국내외 노선을 운항한다. 다른 항공사와 달리 마한항공 기내에선 ‘이란의 관습을 존중해달라’는 안내문을 볼 수 있고 이륙 전 기장이 같은 내용으로 기내 방송을 한다. 히잡을 쓰라고 직접 말하지 않지만 이란에서 이런 표현은 통상 여성은 히잡을 써야 한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그러나 이란 국적의 항공사뿐 아니라 외국 항공사 여객기 안에서 이란 여성 승객 대부분은 이륙과 함께 히잡을 벗는다. 이 동영상을 둘러싸고 “이란 항공사의 여객기는 이란의 영토나 다름없고 가족이 아닌 남성과 섞이므로 여성은 히잡을 써야 한다”는 의견과 “외국으로 나가는 여객기 안에서까지 긴 시간 동안 히잡을 강제로 쓰는 것은 불합리하고 시대착오적이다”는 주장이 맞섰다. 한편, 이란에서 자동차 안에서는 여성이 히잡을 써야 한다. 자동차가 개인적인 공간이고 여성 운전자의 시야를 가리기 때문에 안전을 위해 벗어도 된다는 반론도 있지만 다른 사람이 볼 수 있으므로 써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하다. 자신의 차라고 해도 히잡을 쓰지 않았다가 경찰에 적발되면 범칙금을 내야 한다. 2회 이상 적발되면 차를 최장 1년까지 압류한다.

OUELH has announced to acquire the remaining

OUELH has announced to acquire the remaining 40% stake in Bowsprit and 10.63% interest in First REIT’s total issued units. Please refer to OUELH’s announcement dated 18 September 2018 for further details.전문가들 “꼭 그렇진 않아…통계상 여름-겨울 기온 상관도 낮아””온난화로 폭염·혹한 가능성 커진 건 사실”동방경제포럼 참석 北대외경제상 면담서…푸틴도 “언제든 방러 가능”(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극동 연해주 정부 수장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연해주에서 맞이할 준비가 돼 있다고 13일(현지시간) 밝혔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안드레이 타라센코 연해주 주지사 권한대행은 이날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한 김영재 북한 대외경제상과 면담하면서 “북한 지도자가 러시아를 방문하겠다고 약속한 것이 기쁘다. 그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기꺼이 맞이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전날 동방경제포럼 전체회의에서 러시아의 초청을 받은 김 위원장이 언제든 편리한 때에 러시아를 방문할 수 있다고 밝혔다. 푸틴은 회의 진행자의 관련 질문을 받고 “우리는 그를(김 위원장을) 초청했다. 따라서 그는 편리한 시간에 아무 때나 (러시아에) 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북한 정권수립 70주년을 맞아 러시아 대표단을 이끌고 방북했던 발렌티나 마트비옌코 러시아 상원의장은 지난 10일 “그는(김 위원장은) 푸틴 대통령의 초청에 응할 의사가 있으며, 조만간 미루지 않고 푸틴 대통령 일정에 따라 러시아를 방문할 준비가 돼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올해 안에 김 위원장의 방러가 성사되길 바란다는 기대를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앞서 지난 5월 말 평양을 방문한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을 통해 김 위원장이 9월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하든지 아니면 별도로 러시아를 방문해 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이 같은 여러 정황으로 미뤄볼 때 김정은 위원장이 올해 안에 러시아를 방문할 가능성이 커진 것으로 보인다. 올해 초부터 미국과의 본격적 비핵화 협상에 들어간 김 위원장은 남북, 북중, 북미 정상회담을 잇따라 열었으나 아직 푸틴 대통령과는 만나지 않았다. 한편 김영재 대외경제상은 이날 타라센코 권한대행 면담에서 “우리 최고지도자(김정은 국무위원장)가 방북한 마트비옌코 의장을 만난 것은 양국 우호와 친선의 높은 수준을 보여주는 징표”라고 강조했다. 러시아와 기니, 러시아 연방 어업 기구와 파나마 수산 자원청 및 FOR 그룹과 Lenta 간에 중요한 계약이 체결됐다. 평생을 통영에서 살며 통영을 배경으로 그림을 그린 전혁림(1916~2010) 화백을 일컫는 수식어다. 그의 작품이 대중들에게 본격적으로 알려지기 시작한 것은 13년 전이다. 2005년 11월 경기 용인의 이영 미술관에서 전 화백 신작전이 열리고 있었다. 아침 방송을 통해 우연히 관련 보도를 본 노무현 전 대통령은 그 자리에서 방문을 결정한 뒤 버스를 타고 미술관을 방문했다. 전시회를 관람한 노 전 대통령은 ‘한려수도’라는 작품을 구매하길 원했으나 사이즈가 너무 커 청와대에 걸 곳이 없었다. 이에 노 전 대통령은 같은 그림을 다시 그려줄 것을 청했다. 그렇게 탄생한 작품이 미륵산과 남해안 풍경을 담은 가로 7m, 세로 2.8m의 1천호짜리 유화 ‘통영항’이다. 제작 기간 4개월을 거쳐 완성된 이 작품은 2006년 3월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 걸렸으나 이명박 정부 당시 국립현대미술관으로 옮겨지며 대중으로부터 멀어졌다. 이후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로 지난해 중순께 다시 청와대로 귀환하면서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와 관련해 전 화백은 살아생전 주변에 ‘억울함’을 토로했다고 한다. 노 전 대통령에게 그림을 팔았다는 이유로 ‘좌파 예술가’로 낙인찍힌 바람에 보수성향 지방자치단체장들로부터 각종 지원금을 제대로 받지 못하는 등 알게 모르게 차별받았기 때문이다. 굳이 정치성향을 따지자면 전형적인 ‘경상도 보수’에 가까웠던 전 출장최강미녀 화백은 “대통령이 그림을 팔라는데 안 팔 화가가 어디 있겠느냐”고 푸념하고는 했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 올해 북중 정상 간 세 차례 회동으로 양국 관계가 밀접해지는 가운데 북한에서 해산물을 마음껏 먹고 오자는 당일치기 초저가 여행 등 북한 관광이 최근 중국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북한 송고남북노동자축구대회 3박4일 일정 마친 김동만 위원장 인터뷰(서울=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과거 몇 차례 북한을 방문했을 때와는 분명히 다른 모습이었습니다. 정치적인 선전은 일절 없었고 부드러운 분위기에서 허심탄회하게 노동계의 협력을 이야기해 이해의 폭을 넓히는 시간이었습니다.” 남북노동자축구대회 양대 노총 대표단을 이끌고 3박4일 일정으로 평양에 다녀온 한국노총 김동만 위원장은 1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달라진 모습을 전했다. 김 위원장을 비롯한 양대 노총 대표단 159명은 지난달 28일 평양으로 출국해 남북노동자축구대회에 참가하고 북한 주요 시설을 견학했다. 이번 노동자 축구대회는 1999년 평양과 2007년 경남 창원에서 열린 데 이어 8년 만에 세 번째로 열렸다. 김 위원장은 축구대회를 응원하고자 능라도 5·1경기장에 모인 평양 시민의 뜨거운 열기를 전했다. 북측 조선직업총동맹(직총) 담배연합팀-남측 한국노총 연합팀, 북측 직총 수도건설팀-남측 민주노총 연합팀으로 나눠 진행된 경기는 북측이 모두 승리했다. “쌀쌀한 날씨 속에서도 평양 시민 10만여명이 경기장 관중석을 가득 채우는 열기를 보여줬습니다. 북한의 체제가 그렇다고 하더라도 이만큼의 인원을 모으기란 쉽지 않은 일입니다. 비록 급하게 방북하면서 우리 측이 정예 선수를 데려가지 못해 큰 점수 차이로 졌지만 중요한 것은 경기 결과가 아닌 경기 그 자체였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번 축구대회가 이산가족상봉에 이어 남북 민간 교류 확대에 중요한 전환점이라고 평가했다. “경기장에서 만난 김영대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도 이번 축구대회의 의미를 매우 높이 평가했습니다. 축구대회를 계기로 화해 분위기를 이어나갔으면 한다는 의사를 전했습니다. 특히 이산가족이 살아 있는 동안 민족 사업으로 꾸준히 이어가야 한다는 말도 잊지 않았습니다. 좋은 분위기 속에서 금강산 관광도 재개하는 등 경제협력이 확대돼야 하지 않겠느냐고 짚더군요.” 오랜만에 북한을 다시 찾은 김 위원장은 평양의 외관이 크게 달라졌다고 평가했다. “예전 평양은 다소 칙칙했던 게 사실이지만 이번에 본 모습은 굉장히 현대화됐다는 점입니다. 아파트도 컬러풀하게 지어졌더라고요. 옥류아동병원과 미림승마구락부도 둘러봤는데 시설이 매우 현대적이었습니다. 최근 개장했다는 곱등어(돌고래)쇼를 1시간 30분가량 관람했는데 매우 인상적이었습니다.” 하지만 근본적인 변화는 북한 사람들의 태도라고 했다. “과거 방문에서는 체제 선전이나 미국에 대한 비난 등을 하며 경직되고 살벌했지만 이번에는 분위기가 전혀 달랐습니다. 노동계 행사이기 때문인지 정치적인 부분은 조심하고 있다는 점이 느껴졌습니다. 대신 ‘우리는 뭐든지 좋다. 함께 하자’는 태도가 보였어요. 덕분에 나아갈 방향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며 이해의 폭이 넓어졌습니다.” 남북 노동계는 이러한 분위기 속에 내년 일제 강제 징용 토론회·서울 남북노동자축구대회 개최 등을 위한 긴밀한 협력을 약속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 방문의 성과를 토대로 노동계가 민간교류 확대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확신했다. “이번 축구대회로 큰 틀에서 노동계 협력의 물꼬를 텄다고 평가합니다. 앞으로는 북측 산별 노조와 남측 산별 노조의 긴밀한 협력을 이어나갈 겁니다. 좁은 부분의 교류를 확대하면 전체적인 교류의 폭도 넓힐 수 있습니다. 통일을 위한 이해의 폭을 넓히는 기초를 닦았으면 합니다.”

마지막 남은 남북 간의 경협 채널이자 완충지대 기능을 해온 개성공단마저 문을 닫게 되면서 정부가 구상하던 남북경협 사업은 끝을 알 수 없는 답보 상태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현재 남북경협은 송고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페르노리카 코리아는 추석을 앞두고 브랜드별로 디자인을 새롭게 한 프리미엄 위스키 선물세트를 출시한다고 송고쿨 김성수 합류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17살 나이 차로 주목받은 가수 미나(48)-류필립(29) 부부가 KBS 2TV 예능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 하차한다고 KBS가 19일 밝혔다. 미나-류필립 부부는 방송에서 신혼살림기와 가슴 아픈 가족사를 고백하며 시청자의 많은 지지를 받았으나, 류필립이 내년 영화 촬영 준비와 외국 일정을 앞두고 19일 방송을 끝으로 하차한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홍국기 기자 = 남북 정상이 이산가족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새로운 전기를 마련했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최고 시속 305㎞의 돌풍을 동반한 슈퍼 태풍 ‘망쿳’의 직격탄을 맞은 필리핀 북부지역에서 피해 상황 확인과 이재민 구호작업이 본격화했다. 16일 일간 마닐라타임스 등 현지 언론과 외신 보도에 따르면 전날 새벽 북부 루손섬 일대를 할퀴고 지나간 태풍 망쿳(현지명 옴퐁)의 영향으로 지금까지 최소 18명의 사망 및 실종자가 발생했다. 루손섬 벵게트주 바기오에서는 산사태 잔해 속에서 생존자를 찾던 구조대원 2명이 목숨을 잃었고, 파싱 시티의 마리키나 강에서는 9∼12세로 추정되는 여아가, 칼루칸 시티에서는 8개월 된 아기가 익사했다. 재난 당국에 따르면 이번 태풍으로 섬과 저지대 주민 10만5천 명 이상이 대피했고, 전력 공급선 등이 파손되면서 440만명이 거주하는 8개주에 정전 사태가 발생했다.”유엔의 자기 검열…유엔이 그동안 뭐 했는지 조사해야”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미얀마 로힝야족 탄압 문제를 다뤘던 유엔 진상조사단이 유엔의 대응 방식을 강하게 비판했다. 최근 로힝야족 탄압을 대량학살로 규정하며 미얀마 군 지휘부의 처벌을 촉구했던 진상조사단은 18일(현지시간) 유엔 인권이사회에 제출한 최종 보고서에서 유엔을 향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6일 저녁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 싱어송라이터 엘리 굴딩(Ellie Goulding·31)이 히트곡 ‘러브 미 라이크 유 두'(Love Me Like You Do)로 화려하게 피날레를 장식한 뒤 생긋 웃으며 손을 높이 흔들었다. 첫 내한공연, 한국 팬 특유의 열광적인 떼창을 처음 본 가수 얼굴엔 뿌듯함이 가득했다. 굴딩은 국내에선 낯선 이름일 수 있다. 그러나 홈그라운드에서 팬덤은 탄탄하다. 반쯤 공기를 머금은 듯한 목소리, 뛰어난 곡 해석력으로 대체 불가능한 보컬리스트라는 평가를 받는다. 체인스모커스·캘빈 해리스·카이고 등 내로라하는 EDM(일렉트로닉댄스뮤직) 뮤지션들로부터 피처링 러브콜이 끊이지 않는 것도 이 때문이다. 2010년 데뷔 앨범 ‘라이츠'(Light)로 그해 영국 BBC ‘올해의 소리’에 선정되며 단숨에 스타덤에 오른 뒤 그의 디스코그래피는 성공의 연속이었다. 특히 영화 ‘어바웃 타임’에 삽입된 ‘하우 롱 윌 아이 러브 유'(How Long Will I Love you)와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에 삽입된 ‘러브 미 라이크 유 두’로 ‘OST 여왕’이란 별명을 얻었다.”北, 동창리 미사일 시험장 해체·영변 핵시설 폐기 용의 밝혀”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언론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제3차 남북 정상회담 뒤 ‘평양공동선언’을 채택한 사실을 긴급뉴스로 크게 보도하며 선언의 주요내용을 상세하게 소개했다. 타스 통신은 19일(현지시간)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이날 북한 평양의 백화원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평양공동선언에 서명한 뒤 서로 악수를 나눴다고 전했다. 통신은 이번 정상회담이 올해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의 세번째 회담이라면서 역사적으로는 2000년, 2007년 두 차례 정상회담에 이어 5번째 남북 정상회담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통신은 평양공동선언에서 북한이 미국의 상응하는 조치에 따라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인 조치를 취해나갈 용의가있다고 밝혔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1986년 건설된 영변 핵시설에는 1년 동안 몇 개의 핵탄두를 만들 수 있는 우라늄 농축 공장과 5메가와트(MW) 원자로가 있다고 설명했다. 통신은 남북이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개최를 유치하는 데 협력하기로 한 사실도 함께 전했다. 관영 리아노보스티 통신은 군사 분야 합의에 주목했다. 통신은 남북이 올해 11월 1일부터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상대방을 겨냥한 각종 군사연습을 중지하기로 한 사실을 비중 있게 소개했다. 축제 첫날 고구려를 주제로 한 오케스트라 공연을 비롯해 국악한마당, 전통문화예술 공연 등이 펼쳐진다. 개막식이 열리는 둘째 날에는 노라조, 솔비 등이 출연하는 축하공연과 청춘가요 콘서트 등이 진행된다. 마지막 날에는 코스모스 가요제, 송고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카타르 국영 카타르항공은 지난 회계연도( 송고2017 회계연도 6천900만달러 순손실 결국, 남북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미래핵'(영변 핵물질 생산시설과 미사일 엔진 실험장 폐기)에 대한 논의를 진행해 합의문에 포함했고, ‘보유핵'(이미 생산한 핵탄두와 핵물질)은 후속 북미 협의로 공을 넘긴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다만, 이번 합의문에 구체적 표현이 담기지는 않은 다른 비핵화 관련 사안들에 대해서도 이번 남북정상회담에서 논의가 이뤄진 것으로 전해지면서 앞으로 남북, 북미 간 협의는 더욱 폭넓은 조치를 대상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평양에서 취재진과 만나 “(비핵화 관련) 공동선언 내용 이외에도 많은 논의가 있었다”며 “논의의 결과를 토대로 내주 초 뉴욕 한미정상회담에서 북미 비핵화 협상도 좀 더 속도를 낼 방안들에 관해 양 정상 간 심도 있는 논의가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도 같은 날 브리핑에서 “유엔 (한미)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면 공개된 이야기도 물론 있겠지만 공개되지 않은 이야기도 전달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도 말했다. 이에 따라 미국이 요구해온 핵 리스트 신고 등과 관련해 어느 수준에서 남북 정상 간 논의가 이뤄졌고,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 어떤 메시지를 전할지에 대해 시선이 쏠린다. 조성렬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은 “핵무력 관련 다른 부분에 대해 논의가 있었을 수 있지만, 상세히 남북 합의로 공개하기는 어려웠을 것”이라며 “비핵화 관련 우리 정부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을 한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평가했다. 결국, 이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공이 넘어간 것으로 보인다. 남북정상회담의 ‘성과’를 트럼프 대통령이 얼마나 매력적으로 느끼느냐에 비핵화 협상 진전 여부가 달린 셈이다.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19일 오전 9시 40분께 부산 동구 좌천동 부산항 허치슨 부두에서 A(41)씨가 몰던 야드 트랙터가 리어카를 끌던 B(47) 씨를 충격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 6·15위원회는 언제 결성됐나. ▲ 남과 북에서 합법적으로 출범한 첫 통일운동 단체다. 2000년 6월 15일 평양에서 개최된 김대중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남북 첫 정상회담에서 평화통일을 위한 ‘6·15 남북 공동선언’을 했다. 이로부터 5년 후인 2005년 민간 차원에서 6·15정신을 실천해나가자는 취지에서 ‘6·15 공동선언 실천위원회’가 결성됐다. 분단 이후 처음으로 남과 북, 해외 인사들이 폭넓게 참여해서 만들어진 상설 기구다. 이 기구는 남과 북, 해외 등 3개의 축으로 구성되어 있다. 남측위원회의 경우 노동자, 농민, 여성, 청년·학생, 교육, 학술, 언론, 문화예술, 체육 등 9개의 부문별 본부와 전국적으로 15개의 지역별 본부를 두고 있다. 남측위는 우리나라 7개 종단을 비롯해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등 진보와 보수를 뛰어넘어 다양한 단체들이 참여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제가 제1차 계획 기간(2015∼2017년)에 부족 사태 없이 안정적으로 운영된 것으로 조사됐다. 환경부는 할당 대상 업체의 지난해 배출권 제출이 지난달 완료되면서 거래제 제1기가 마무리됐다고 19일 밝혔다.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제는 정부가 기업에 온실가스 배출권을 할당해 그 범위 안에서 배출을 허용하고 여유분 또는 부족분은 다른 기업과 거래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제도다. 온실가스로 인한 기후변화를 줄이고자 마련돼 2015년 1월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됐다. 제1차 계획 기간 중 정부가 업체에 할당한 배출권은 총 16억8천558만t, 업체가 배출한 양은 16억6천943만t으로, 1천616만t(0.96%)의 여유분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배출권 제출 대상인 592개 업체 중 402개는 배출권에 여유가 있었으며, 190개 업체는 할당된 배출권이 부족했다. 190개 업체 대부분은 배출권 매수, 외부사업 등으로 배출권을 확보했다. 앞서 제1차 계획 기간 할당 계획을 세운 2014년에는 전국경제인연합회 등 경제단체를 중심으로 정부의 배출권 할당량이 부족해 산업계가 3년간 최대 28조5천억원의 비용을 부담하게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이와 관련해 환경부 관계자는 “실제로 제도를 운용한 결과 정부의 배출권 할당량이 부족하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며 “업체의 온실가스 감축 노력이 더해지면서 배출권 부족 사태가 없었다”고 말했다. 배출권 거래도 활발했던 것으로 분석됐다. 제1차 계획 기간에 총 거래된 양은 8천515만t으로, 거래 금액은 1조7천120억원에 달했다. 배출권의 t당 평균 거래가격은 2015년 1만2천28원에서 2016년 1만7천367원, 2017년 2만1천131원으로 상승세를 보였다. 3년간 평균 가격은 2만374원이다. 배출권을 제2차 계획 기간(2018∼2020년)으로 이월한 업체는 454개로, 그 양은 3천701만t이다. 김정환 환경부 기후경제과장은 “많은 우려가 있었지만, 정부와 업체가 협력하면서 배출권 거래제가 연착륙하고 있다고 본다”며 “제2차 계획 기간에도 업체, 시장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면서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NAVYA CEO Christophe Sapet는 “호주는 이 지역에서 신기술을 테스트하고, 선보이며, 설치하기 위한 전략적 국가”라며 “새로운 차량 기술에 대한 정부와 RAC의 열정, 혁신 및 이 지역에서 지역사회에 바로 스마트 이동성 솔루션을 공급해야 할 필요성을 고려한 끝에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실험을 진행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변화무쌍한 보컬, 강렬한 기타와 박진감 넘치는 드럼. 중화권 최고의 록밴드 우위에톈(五月天·Mayday)이 등장하자 공연장의 공기는 순식간에 후끈 달아올랐다. 아신(본명 陳信宏·43·보컬), 괴수(溫尙翊·42·기타), 석두(石錦航·43·기타), 마사(蔡昇晏·41·베이스), 관우(劉冠佑·45·드럼)까지 우위에톈의 다섯 멤버는 8일 저녁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3천여 팬들 앞에 섰다. 우위에톈은 최고의 무대로 팬들의 사랑에 보답했다. 탄탄한 라이브부터 화려한 무대장치와 특수효과까지, 단연코 올해 국내에서 열린 외국 뮤지션의 공연 가운데 손에 꼽을만한 무대였다. 이들은 이날 오후 6시30분부터 3시간 가까이 ‘건배'(乾杯), ‘갑자기 네가 너무 보고싶어'(突然好想爾), ‘고집'(頑固) 등 22곡을 선보였다. (서울=연합뉴스) 왕지웅 기자 = 기록적인 폭염이 계속되는 가운데 서울광장이 인공해변으로 변신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워터슬라이드가 구비된 미니 수영장과 모래를 깔아 조성한 인공해변이 등장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10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2018 서울 문화로 바캉스 축제를 맞아 광화문 광장에는 눈 조각품 150여점이 전시되고, 청계광장에서는 썸머 쿨 패션쇼 등 문화행사가 펼쳐집니다. 해변으로 변한 서울광장에 연합뉴스 VR팀이 다녀왔습니다. (공주=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구석기 네안데르탈인 화석이 다음 달 충남 공주시에 전시된다. 24일 공주시에 따르면 특별전시는 석장리 세계구석기축제가 열리는 공주 석장리 박물관에서 진행된다. 다음 달 4일 축제 개막과 연계해 동시에 공개된다. 이 화석은 독일 네안데르탈 박물관에서 빌려왔다. 공주시는 2015년부터 전시를 위해 협의했다고 설명했다. 네안데르탈인 화석이 우리나라에 선보이는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시는 덧붙였다. 또 몬순 강우와 겹쳐 2009년 240명의 목숨을 앗아간 태풍 ‘온도이’ 때(455㎜)보다 더 많은 550.9㎜의 집중호우로 대규모 홍수와 산사태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도 망쿳을 카테고리 5등급의 허리케인에 상당하는 슈퍼 태풍으로 분류했다. 이에 따라 필리핀 재난 당국은 해안가 저지대와 섬 주민 82만4천 명에게 대피령을 내렸지만, 실제 안전지대로 피신한 주민은 수만 명에 그친 것으로 전해졌다. 당국은 적어도 520만 명이 태풍 영향을 받을 것으로 추산했고, 필리핀 적십자사는 1천만 명이 영향권에 들어가 있다고 밝혔다. 특히 망쿳이 지나는 경로에 있는 주택 5만5천 채가량이 파손 또는 붕괴 위험에 놓여 있는 것으로 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For more information, please visit Honor online at www.hihonor.com or follow us on: ▲ 한양대 박물관은 10월부터 11월까지 매주 목요일 오후 2시 서울 성동구 서울캠퍼스에서 ‘서울인(人), 서울을 얼마나 아시나요’를 주제로 인문학 특강을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특강은 선착순으로 신청 가능하며 자세한 정보는 한양대 박물관 홈페이지(https://museumuf.hanyang.ac.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 경향신문 = 아파트 따라 가격 뛰는 다가구주택 ‘세금 사각’ ▲ 서울신문 = “경기 이미 하강”… 성장 엔진은 규제 혁신 ▲ 세계일보 = 일자리 사라진 조선소 폐허로 변한 주변 동네 ▲ 조선일보 = 공무원 확 늘리고 통계조작… 그 정책의 비극 ▲ 중앙일보 = 하위 20% 식당소득 한 달 113만원 줄었다 ▲ 한겨레 = 얼굴뼈 부러졌는데…달려올 보건교사가 없었다 ▲ 한국일보 = 문정인 “김정은, 美 중간선거 전 트럼프에 큰 선물 줄 수도” ▲ 디지털타임스 = 서울 집값 25%↑… 세계 부동산 狂風 ▲ 매일경제 = G2에 낀 韓 ‘미들파워연합’으로 활로 ▲ 서울경제 = 밥그릇싸움에 산으로 간 건물안전법 ▲ 전자신문 = 삼성SDI, 폴더블 스마트폰 핵심소재 OCA 개발 ▲ 파이낸셜뉴스 = 대출받아 투자보다 ‘투기’ 열올린 기업들 ▲ 한국경제 = 공급 후 방치 ‘2기 신도시 실패’서 배워라 ▲ 건설경제 = 건설산업 ‘집중 저격’ ‘이재명 리스크’ 확산 ▲ 매일일보 = 공공ㆍ민간건설 분양원가 공개 ‘도미노’ ▲ 신아일보 = 국회에 ‘평양行 공개초청장’ 날린 靑 ▲ 아시아타임즈 = 추석 코앞인데 휘발유 값 연일 ‘고공행진’ ▲ 아시아투데이 = 트럼프의 반색… 北美대화 새 국면 ▲ 아주경제 = 韓ㆍ인니, 인프라ㆍ방산 협력 확대 ▲ 에너지경제 = ‘新북방의 땅’ 야말 LNG 수출량 급증 ▲ 이데일리 = 청년 일자리 없어 난리 中企 일손 못구해 비명 ▲ 일간투데이 = ‘메르스’ 만난 항공사들 “추석장사 어쩌나” ▲ 전국매일 = 경기지역 아파트 경매시장도 과열 ▲ 경기신문 = “서울 집값 잡으려 왜 우리가 희생”… 성난 민심 ▲ 경기일보 = “난민 오면 떠나겠다” 안산시민의 분노 ▲ 경인일보 = 종합병원 무산 ‘알짜배기 부지’ 십수년째 방치 ▲ 기호일보 = 오리ㆍ괭이갈매기 삶의 터전, 거침없는 개발에 제 모습 잃어 ▲ 인천일보 = ‘경제특구 인천’ … 남북 정상회담 때 못 박자 ▲ 일간경기 = “과천, 베드타운 안돼” ▲ 중부일보 = 아파트값 올리기 ‘담합’ 극성 ▲ 중앙신문 = 아파트값 들썩이자 경매시장 ‘과열’ ▲ 현대일보 = 수도권 산단 공시지가 너무 올랐다 ▲ 강원도민일보 = ’70년 침묵 깨는 침목’ 동해선 철도는 희망이다 ▲ 강원일보 = 메르스 음압격리병실 3년간 절반 확보 그쳤다 ▲ 경남도민일보 = 경부울, 김해신공항 재검토 ‘마지막 승부수’ ▲ 경남매일 = “교육청 조직이 당선자 전리품” ▲ 경남신문 = 주력산업 경쟁력 키우고 미래산업 잠재력 깨운다 ▲ 경남일보 = 진주성, 역사를 만나다 ▲ 경북매일 = 경기지수마다 ‘뚝’… 기업 투자도 ‘뚝’ ▲ 경북연합일보 = 道, 원전해체산업 4대 전략 추진 ▲ 경북일보 = 지자체 인구 늘리기 부작용 많다 ▲ 경상일보 = 울산 시민신문고위원회 본격 활동 ▲ 국제신문 = 만덕터널 20년 묵은 체증 풀린다 ▲ 대경일보 = 포항 송도 해양산업 신도시로 종합개발사업 청사진 나왔다 ▲ 대구신문 = 대구시 ‘청년수당’ 도입 ▲ 대구일보 = 2030년의 대구 4부도심ㆍ5성장거점 ▲ 매일신문 = 원로 예술인 유품, 고물상에 팔릴 판 ▲ 부산일보 = 백사장이 사라진다 ▲ 영남일보 = 黨政 지방분권 고삐…기대반 우려반 ▲ 울산매일 = 메르스 확진 환자와 비행기 동승 ‘일상관찰자’ 울산에도 5명 있다 ▲ 울산신문 = 조금이라도 싼 이자에 밤 새운 서민들 ▲ 울산제일일보 = 울산 경제자유구역 지정 ‘청신호’ ▲ 창원일보 = “경남 발전 여ㆍ야 힘 모아야” ▲ 광남일보 = 광주음악산업진흥센터 ‘주먹구구 운영’ 왜 이러나 사업 잇단 파행… 문화수도 ‘먹칠’ ▲ 광주매일 = 도시철도 2호선 ‘좁혀지지 않는 간극’ ▲ 광주일보 = 한전공대 설립 비용 지자체에 손벌리기? 한전, 글로벌 기업 인재양성 적극 투자를 ▲ 남도일보 = 광주시의회, 의원실 냉방기 구입 예산 집행부에 떠넘기나 ▲ 전남매일 = 도시철도 2호선 공론화 결국 무산 ‘수렁 속으로’ ▲ 전라일보 = 경기불황 장기화 ‘개인 도산’ 다시 증가 ▲ 전북도민일보 = 전북 ‘금융+농생명’ 공공기관 유치 총력 ▲ 전북일보 = 고창-부안 ‘해역 확보’ 총력전 ▲ 호남매일 = 광주 도시철도 2호선 공론화위 무산…장기화 우려 ▲ 금강일보 = ‘메르스 포비아’ … 3년 전과 다를까 ▲ 대전일보 = 與 세종시 행정수도 명문화 강력 의지 ▲ 동양일보 = 세종 ‘KTX세종역’ 신설 여당에 공식건의 ▲ 중도일보 = 국회세종의사당, 집권당 힘 받았다 ▲ 중부매일 = 세종시 ‘KTX역’ 공식 건의…충청권 갈등 ‘격발’ ▲ 충청일보 = 충청 광역단체장 중하위권 ▲ 충청투데이 = “민주당이 만든 세종시… 완성까지 최선” ▲ 제민일보 = 지표 악화…제주경제 ‘경고등’ ▲ 제주매일 = 내장객 60% 급감…제주골프산업 ‘휘청’ ▲ 제주신문 = 14개 분야에 4조 9016억원 투자 ▲ 제주新보 = 2022년까지 4조9016억 투자 ▲ 제주일보 = 道 교통체계 개편 2라운드 ‘시험대’ ▲ 한라일보 = 민선7기 14개분야 115개 정책공약 확정

◇ 과거 평화협상 ‘난항 연속’…2년전부터 분위기 변화 조짐 미국은 9·11 테러 후 오사마 빈 라덴과 알카에다 조직을 테러 배후로 지목했다. 이어 아프간 탈레반 정권에 빈 라덴을 내놓으라고 했다. 하지만 탈레반은 이를 거부했고 미국은 2001년 10월부터 대규모 공습을 단행했다. 5년간 유지했던 정권을 내놓게 된 탈레반은 이후 아프간 곳곳에서 정부군 및 나토군을 공격하며 테러를 벌여왔다. 그러다가 하미드 카르자이 아프간 대통령이 2009년 재선에 성공하면서 평화협상 구상에 대한 운을 띄웠다. 계속된 전쟁 속에서도 어느 한쪽이 분명한 승리를 거두지 못하는 상황이 이어지자 탈레반과 협상을 해야 하겠다고 나선 것이다. 하지만 이후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 아프간 정부는 “정부와 탈레반이 협상 주체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고, 탈레반은 “미국 꼭두각시인 아프간 정부와 머리를 맞댈 수 없다”고 맞서면서 협상은 난항을 겪었다. 미국-탈레반 간 포로-죄수 맞교환, 아프간 문제 논의를 위한 카타르 정치사무소 개설 등 간간이 성과가 있었지만 고비 때마다 협상 당사자 간에 이견이 불거지면서 뚜렷한 진전을 보이지 못했다. 2015년 7월 아프간 정부와 탈레반이 내전 14년 만에 처음으로 공식 회담을 열었지만, 탈레반이 벌인 대형 테러와 탈레반 최고 지도자 물라 무하마르 오마르의 사망 등이 겹치면서 평화협상은 여전히 교착 상태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그러다가 아프간 정부가 2016년 9월 탈레반 다음으로 큰 반군세력인 ‘헤즈브-에-이슬라미 아프가니스탄'(HIA)과 평화협정을 체결하면서 분위기가 조금씩 바뀌기 시작했다. 그해 말 탈레반 내부에서도 무차별 테러를 중지하고 정부와의 평화협상에 참여하자는 목소리가 대두하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비핵화와 관련해서는 이번 발표 역시 미국이 기대하는 주요 비핵화 조치에는 미치지 못했다는 평가도 이어졌다. 미국 제임스마틴 비확산센터의 멜리사 해넘 선임 연구원은 로이터통신에 “우리는 이번 조치를 매우 긍정적으로 받아들여야 한다”면서도 “그러나 북한은 이제 막 발을 내디디고 있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시간표도 없고, 더 큰 핵·미사일 프로그램에 관한 어떤 보증도 없다”면서 “(영변) 핵시설에 사찰단을 허용하는 것은 유용할 것이지만, 그것은 북한이 그들이 얼마나 많이 보도록 허용하고, 어떤 도구를 가져가도록 허용하는지에 달렸다”고 덧붙였다. 송고 총 4조원을 들여 조성한 LG사이언스파크는 그룹 차원의 연구 역량이 총결집된 곳이다. 축구장 24개 크기에 달하는 17만여㎡(약 5만3천평) 부지에 연면적 111만여㎡(약 33만7천평) 규모로 20개 연구동이 들어서 있다. LG전자를 비롯해 LG디스플레이[034220], LG이노텍[011070], LG화학[051910], LG하우시스[108670], LG생활건강[051900], LG유플러스[032640], LG CNS 등 8개 계열사의 연구인력 1만7천여명이 집결해 있고, 오는 2020년까지 그 규모를 2만2천여명으로 늘릴 예정이다. 이와 함께 구 회장의 LG사이언스파크 방문에는 총수 승계의 ‘정통성’을 확인하려는 의도도 있다는 추측이 나온다. 올해 만 40세로 비교적 젊은 나이에 총수직에 오른 데다 선대 회장의 양자라는 안팎의 시선이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구본무 회장의 일생의 업적으로 꼽히는 LG사이언스파크 방문에는 단순한 현장 일정 이상의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연말 정기 임원 인사를 앞두고 그룹 안팎에서 벌써 ‘조기 인사설’이 제기되는 가운데 ‘조직 다잡기’의 효과를 노렸다는 분석도 있다. 이와 함께 구 회장의 이번 일정은 공교롭게도 삼성전자[005930] 이재용 부회장의 최근 삼성종합기술원 방문에 뒤이어 발표되면서 두 ‘젊은 새 총수’를 행보에 더욱 관심이 쏠렸다. 이 부회장이 지난 10일 ‘삼성의 R&D 중심기지’로 여겨지는 삼성종기원을 찾아 기술전략회의를 주재한 것과 시점이나 일정 콘셉트 등이 묘하게 겹치기 때문이다. 이밖에도 오는 18∼20일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에 동행할 경제인 방북단 명단에 주요 그룹 총수급이 포함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 것도 구 회장의 일정에 영향을 미친 게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도 있다. 재계 관계자는 13일 “사실상 총수 행보를 공식적으로 시작한 것으로 봐야 한다”면서 “신성장 동력 사업의 R&D 분야를 강조하면서 미래에 대비하는 리더십의 면모를 보이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북핵 문제가 다음 달 중국 베이징에서 열릴 것으로 전망되는 2차 미·중 외교·안보 대화에서 논의될 가능성이 있다고 홍콩 명보가 19일 보도했다. 명보에 따르면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부 장관이 다음 달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함께 베이징을 방문해 양제츠(楊潔지) 중국 외교담당 정치국원, 리쭤청(李作成) 중앙군사위 연합참모부 참모장과 함께 2차 미중 외교·안보대화를 개최할 것으로 전망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 출범 후 1차 미중 외교·안보 대화는 지난해 6월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렸다. 매티스 장관은 올해 6월 중국을 방문했으며, 미 국방부 장관이 6개월 내 두 차례나 중국을 방문하는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2차 미중 외교·안보 대화가 열린다면 그 핵심 주제는 1차 때와 마찬가지로 북핵 문제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명보는 전망했다. 명보는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이 발발하는 등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 정세가 지난해와 같지 않아 미중 대화가 북핵 문제에 막대한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을지는 의문”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트럼프 행정부 내에서 대 중국 온건파로 분류되는 매티스 장관의 방중은 미중 갈등이 무역 분야를 넘어 외교·안보 분야로 확산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시사한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고 명보는 지적했다. 최근 대만 주재 미 대사관 격인 미국재대만협회(AIT) 신청사 경비를 위해 미 해병대가 파견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와 미중간 긴장이 고조됐으나, 매티스 장관이 이를 거부해 무산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인터넷 서점 알라딘은 움베르토 에코 소설 ‘장미의 이름’ 리커버 특별판이 주간 베스트셀러 송고 조르제티 장관은 “올림픽 같은 중대한 사안은 첫 단추부터 잘 꿰어야 하지만 현재 상태는 그렇지 못하다”며 각 도시 사이의 이견으로 정부가 더는 유치 계획을 지지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중도좌파 민주당 소속의 시장이 이끄는 밀라노와 반체제 정당 오성운동이 시 정부를 장악한 토리노는 당초 독자적으로 송고 Media Contacts: Sanaz Marbley/Devon Zahm JMPR Public Relations, Inc. (818) 992-4353 smarbley@jmpr.com dzahm@jmpr.com주북 러 대사 “전적으로 긍정 평가”…상원의장 “내실있는 아주 성공적 회담”(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정계는 19일(현지시간) 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와 평양공동선언 내용을 ‘상당한 성과’라고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국제사회가 합의 이행을 지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타스·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평양공동선언을 논평해 달라는 기자들의 요청에 “좋은 소식”이라며 “우리는 한반도 문제 해결 여정에서 그런 실질적이고 효율적인 행보를 당연히 지지한다”고 답했다. 이어 “우리는 (한반도 비핵화에 관한) 그런 결정을 환영한다”고 덧붙였다.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 러시아 대사도 이날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남북 정상 간 회동을 전적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남북한 화해는 긴장 완화, 상호 신뢰 분위기 조성, 상호 이해 고려 등을 촉진하고 군사적 긴장을 해소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북미 협상국면, 작년보다 훨씬 부드러울 듯 올해도 북핵, 북한 문제가 가장 주목된다. 지난해에는 북미 간에 극도의 긴장이 연출됐지만, 올해는 지난 6월 북미 첫 정상회담 이후 협상 국면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양측 모두 ‘절제’된 모습 속에서 상대의 양보를 압박하는 장으로 활용할 것으로 관측된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간의 싱가포르 첫 정상회담 이후 미국은 비핵화를 위한 실질적 조치를, 북한은 종전선언과 제재완화 등을 요구하면서 북미협상은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다.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와 관련, 북한의 실질적 조치가 있을 때까지 제재를 지속해야 한다는 미국과 제재완화 및 해제를 요구하는 북한, 중국, 러시아 간의 치열한 신경전이 벌어질 수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유엔총회 연설에서 “미국은 엄청난 힘과 인내가 있지만 미국과 동맹을 방어해야만 한다면 우리는 북한을 완전히 파괴하는 것 외에 다른 선택이 없을 것”이라며 초강경 발언을 쏟아냈고, 이에 북측 대표로 참석한 리용호 외무상은 “미국이 선전포고한 이상 미국 전략폭격기들이 설사 우리 영공 계선을 채 넘어서지 않는다고 해도 임의의 시각에 쏘아 떨굴 권리를 포함해 모든 자위적 대응권리를 보유하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북측은 올해 유엔총회 수석대표로 리용호 외무상을 등록했으며, 일반토의 연설은 29일로 잡혀있다. 북미정상회담 이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유엔총회 참석 가능성과 이를 계기로 한 종전선언 여부가 주목을 받아왔지만 현재로서는 이번 유엔총회 개막 기간 실현 가능성은 쉽지 않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사단을 이끌고 평양에 다녀온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지난 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달 말 유엔총회 방문과 관련한 논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9월 유엔총회에서 남북미 정상회담은 실현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문 대통령은 18∼20일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고,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요청했고, 이미 조율하는 과정에 있다고 백악관이 지난 10일 밝힌 바 있어 유엔 무대에서의 남북미 정상외교에 대한 기대는 여전히 가시지 않고 있다. 문 대통령도 평양에서의 남북 정상회담 논의 결과를 토대로 유엔총회 무대에서 일반토의 연설, 한미정상회담 등을 통해 북미 간 협상 진전을 촉진하는 외교전을 펼칠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올해 제55회 대종상영화제 홍보대사로 배우 설경구와 최희서가 위촉됐다. 아울러 조직위원회는 공정성 시비로 추락한 영화제 위상을 회복하기 위해 심사의 투명성을 개선하기로 했다. 대종상영화제조직위원회는 19일 여의도 KT타워에서 홍보대사 위촉식을 겸한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김구회 조직위원장은 “99년에 이르는 한국영화 여정 속에서 대종상은 ‘향수’라고 말할 수 있다”며 “다시 한 번 대종상이 공정성과 신뢰성을 바탕으로 국민에게 사랑받는 영화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상학 한국영화인총연합회 회장은 “그간의 비판으로 대종상을 부정적으로 보는 분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말보다 행동으로 투명하고 공정한 대종상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 대종상이 제 궤도를 찾아갈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지난해 대종상 남우주연상 수상자인 설경구는 “작년에는 대종상 덕에 행복했다”며 “최근 부침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고 그 명성을 찾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올해는 많은 배우가 참석해 명성을 되찾고 도약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희서는 “작년 대종상영화제에서 신인상과 여우주연상을 받은 날이 인생 최고의 날이었다”며 “내년이 한국영화 100년인데 의미 있는 시기에 존경하는 설경구 선배와 함께 홍보대사로 위촉돼 영광이고, 의미 있는 영화와 홍보로 보답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파주시 장단면, 콩 재배 최적 조건 갖춰…1997년부터 축제 ‘인삼 하면 고려인삼’ 고려인삼 맥 잇는 대한민국 대표인삼(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파주시 장단지역은 예부터 흰콩, 흰 인삼, 흰쌀이 맛있기로 명성이 높았다. 장단콩은 파주시 장단면의 지명을 따 이름이 붙여졌다. 고려 시대부터 임금에게 진상됐던 ‘장단 삼백’ 중 하나다. 삼성전자는 아울러 인도 현지 생산 규모도 파격적으로 늘리고 있다. 지난 7월 뉴델리 인근 노이다에 자리 잡은 공장 규모를 두 배로 확대, 세계 최대 규모의 휴대전화 공장으로 탈바꿈시켰다. 이곳에서만 연간 1억2천만대의 휴대전화를 생산하게 된다. 당시 준공식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도 참석하는 등 관심을 모았다.(서울=연합뉴스) ‘9월 평양공동선언’으로 한반도의 새 미래를 위한 평화의 레일이 깔렸다. 처음으로 남북 정상회담에서 비핵화 실천방안이 논의됐고, 한반도에서 전쟁 시대를 끝내는 군사 합의서가 채택됐고, 다방면 교류·협력 강화를 위한 토대가 구축됐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세 번째 회담으로 최고지도자 간 신뢰는 더욱 두터워졌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말레이시아의 정권교체를 부른 ‘1MDB’ 스캔들의 핵심으로 거론되는 백만장자 금융업자가 미국의 유명 배우 겸 모델인 킴 카다시안에게 수억대의 슈퍼카를 선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현지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금융업자 조 로우(37)는 2011년 카다시안이 전남편 크리스 험프리스와 결혼할 당시 32만5천 달러(약 3억6천만원) 상당의 흰색 페라리 승용차를 선물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수개월 만에 이혼했고 이 과정에서 해당 차량의 소유권을 두고 다툼을 벌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카다시안은 최근에도 마이애미에서 흰색 페라리 승용차를 이용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런 보도가 사실일 경우 카다시안은 차량 소유권을 정부에 넘겨야 할 처지가 될 수 있다. 말레이시아 국영투자기업 1MDB에서 횡령된 자금으로 구입된 차량일 수 있기 때문이다. 나집 라작 전임 말레이시아 총리의 측근인 로우는 1MDB에서 천문학적인 자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하고 이 중 일부를 자기 돈인 양 호화생활에 써왔다. 미국 법무부는 이와 관련해 2016년 1MDB 횡령 자금으로 조성된 미국내 자산에 대한 압류절차를 시작했으며, 이 과정에서 로우에게 선물을 받은 할리우드 유명인 다수가 유탄을 맞았다.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미중간 무역갈등이 미국의 무역협상 재개 제안으로 완화할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중국이 양국 간 무역전쟁의 손해를 따지는 것은 아무 의미 없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송고 네덜란드 일간지 테레그라프는 문 대통령의 평양 방문 및 3차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사실 위주로 보도하면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만남은 올해 4월 이후 이번이 세 번째라고 소개했다. 네덜란드 인터넷 언론 매체인 ‘nu.nl’은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순안공항 환영행사를 마친 뒤 차량에 동승한 가운데 평양 시내 거리를 달리면서 환영 나온 평양시민에게 환한 표정으로 손을 흔들어 답례하는 동영상을 보여주며 남북 정상들의 세 번째 회동 소식을 전했다. 이 매체는 “수천 명의 북한 주민들이 김 위원장과 문 대통령에게 인사를 했다”면서 “남북 정상들은 한국 전쟁을 공식적으로 종료하는 문제에 대해 논의한다”고 밝혔다. 육군은 김용우 현 참모총장 부임 이후 ‘5대 게임체인저’ 전력의 하나로 드론봇 개발계획을 수립하고, 지대지 미사일을 대폭 보강하는 계획을 추진하면서 공군의 작전영역을 넘보고 있다. 육군은 드론을 단순히 감시정찰 임무만 수행하는 무기체계로 개발할 뜻이 없어 보인다. 이미 육군의 공식 문서에 폭탄투하용 드론, 자폭형 드론 등 공격형 드론 무기체계 개발계획을 공공연히 밝히고 있다. 이런 무기체계가 전력화되면 공군의 근접항공지원(CAS)을 받고 난 후 적지로 진격하는 전통적인 지상작전 개념은 바뀔 수밖에 없다는 것이 군 전문가들의 전망이다. CAS는 적지에서 지상군이 진격할 수 있도록 적의 보병부대와 기갑부대, 포병기지와 미사일기지 등의 제거를 위한 공군의 화력지원을 말한다. 정밀유도무기와 고위력의 고폭탄 등으로 무장한 공군 전투기가 CAS 임무를 수행한다. 그러나 육군 관계자들은 공격형 드론을 전력화하고, 지대지 미사일을 대폭 보강하면 CAS 임무 없이도 육군 자체적으로 진격작전을 펼 수도 있다고 주장한다. 여기에다 우리 군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수립한 ‘킬체인’도 육군이 주도하는 형국이다. 킬체인은 정밀유도무기를 동원해 유사시 북한의 핵·미사일을 탐지 추적 파괴하는 일련의 작전개념을 말한다. 그간 군은 주로 공군이 전투기에 정밀유도무기를 장착해 킬체인을 수행한다고 설명해왔다. 독일에서 사거리 500㎞ 이상의 ‘타우러스’ 공대지미사일을 1차 170발, 2차 90발을 도입하기로 한 것도 이 때문이다. 그러나 육군은 현무-2A(사거리 300㎞), 현무-2B(사거리 500㎞) 탄도미사일과 전술지대지 미사일(KTSSM) 등으로 킬체인을 수행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이들 미사일을 대량으로 쏟아부으면 가능하다는 논리이다.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이동식 발사차량(TEL)에 탑재하는 추세이고, 미사일을 실은 TEL이 동굴이나 터널 속에 숨어 있다가 나와 발사한 후 신속히 숨는 패턴을 보이는데 탄도미사일을 대량 쏟아부어 괴멸하겠다는 논리는 언뜻 수긍이 가지 않는다. 육군은 킬체인을 수행할 미사일 전력 규모에 대해 ‘비닉(은밀한) 사업’이란 미명 아래 철저히 숨기고 있다. 군내에서는 2천600∼2천800기를 확보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글로부 송고(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지구 반대편에 있는 브라질 언론도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과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주요 뉴스로 다루며 관심을 나타냈다. 브라질 언론은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올해에만 세 번째 만나면서 남북관계가 새로운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송고동반성장위·포스코건설·서울보증보험과 체결(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신한은행은 동반성장위원회, 포스코건설, 서울보증보험과 포스코건설 중소 협력기업 금융지원을 위한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포스코건설은 수급계약을 체결한 후 계약이행에 필요한 자금이 부족한 협력기업을 신한은행에 추천하고, 신한은행은 계약금액의 일정 범위에서 운전자금 대출을 지원한다. 신한은행은 이를 위한 전용 대출상품을 개발해 다음달 선보일 예정이다. 서울보증보험은 추천 기업이 별도 담보 없이 안정적으로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보증서를 제공하고, 동반성장위원회는 대기업과 중소 협력업체간 동반성장 문화가 확산할 수 있도록 협력한다. 위성호 신한은행장은 “이번 협약은 대기업과 협력기업의 동반성장을 지원하는 새로운 형태의 상생협력 모델”이라며 “신한은행은 동반성장위원회, 포스코건설, 서울보증보험과 함께 만들어 갈 협업 플랫폼이 중소기업의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T, VR 게임 잇따라 개발…SKT·LGU+, 실감형 스포츠 중계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내년 차세대 이동통신 5G 상용화를 앞두고 통신사들이 ‘킬러 콘텐츠’ 찾기에 한창이다. 5G 이용자를 끌어오기 위해서는 대용량 초고속 통신에 적합한 콘텐츠를 발굴해야 하는데 현재 가장 유망한 분야로는 게임과 스포츠가 꼽힌다. 통신 3사 역시 두 분야에서 먹거리 발굴에 힘을 쏟고 있다. 17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게임은 VR(가상현실)·AR(증강현실) 등 실감형 미디어와 시너지가 큰 분야로 꼽힌다. AR 기반 게임 ‘포켓몬고’의 흥행이 대표적인 사례다. 세계 게임시장은 5G 상용화에 맞춰 연평균 10% 이상 성장이 예상된다. 게임시장조사업체 뉴주에 따르면 세계 게임시장은 2017년 1천217억달러(약 136조원)에서 2021년 1천802억달러(202조원)에 달할 전망이다. 게임 이용자의 상당수는 데이터 헤비 유저로 파악된다. 한국콘텐츠진흥원 조사에서 국내 모바일 게임 이용자는 하루 평균 90분 이상 플레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통사 입장에서는 게임 이용자를 고객으로 끌어들인다면 안정적인 수익원을 확보할 수 있는 셈이다. 국내 통신 3사 중 KT[030200]는 VR 게임 도입에 가장 적극적이다. 올해 초 무선 VR 게임 ‘스페셜포스’를 선보인 데 이어 최근에는 미국 VR 게임 개발사 로코반스튜디오와 손잡고 비디오게임 ‘메탈슬러그’의 VR 버전을 개발하기로 했다. 넥슨과는 인기 게임 ‘카트라이더’를 활용한 VR 게임을 개발 중이다. KT는 글로벌 유명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VR 게임을 추가로 선보일 계획이다. 인권위 등 공동주최 토론회…”‘북한인권법’ 조속히 제정돼야”(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북한 김정은 정권이 집권한 후 주민들을 상대로 한 인권 침해가 이전 정권보다 오히려 더 심각해졌다는 탈북자의 증언이 나왔다. 국가인권위원회와 북한민주화위원회, 연세대 휴먼리버티센터 공동 주최로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송고 (화성=연합뉴스) 최해민 권준우 기자 = 19일 오후 1시 20분께 경기 화성의 한 반도체 세정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헬기를 동원해 진화에 나섰다. 공장 내부에서 반도체 세정작업에 사용하는 불산이 발견됨에 따라 소방당국은 인근 주민들을 대피시켰으나 다행히 공장 주변 공기에서 불산은 검출되지 않았다.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 소방관 460여명과 헬기 2대 등 장비 40여대를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대응 2단계는 인접한 5∼6곳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으로, 화재 규모에 따라 대응 3단계로 확대한다.(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벨기에 수도 브뤼셀에서 17일 오전 한 남성이 경찰관을 흉기로 공격해 다치게 한 뒤 다른 경찰관이 쏜 총에 맞고 현장에서 체포됐다고 RTBF 방송을 비롯한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30분께 브뤼셀 시내 북쪽에 있는 막시밀리앙공원 인근에서 한 남성이 흉기를 들고 순찰 중이던 경찰관의 얼굴을 공격했다.신간 ‘제국의 품격'(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자국의 이해관계가 위험해지면 정치인들은 곧바로 힘을 사용할 준비가 돼 있었다. 그러나 실제로 힘을 사용할 필요는 거의 없었다. 다른 강대국들이 경쟁조차 하지 않으려 했기 때문이다. 경쟁국들은 그 힘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신호를 보내면 알아서 꼬리를 내렸다. 해군은 전 세계에 배치되어 있었다. 전함 31척은 지중해, 27척은 아프리카, 14척은 남아메리카 그리고 112척은 태평양 해역에서 활동하고 있었다. 어느 나라 얘기일까. 대부분 미국을 떠올리겠지만, 아니다. 100년 전 막을 내린 대영제국 얘기다. 1848년 영국은 동인도 제도와 중국 연안까지 25척의 전함을 둘 만큼 힘이 닿지 않는 곳이 없었다. 신간 ‘제국의 품격'(21세기북스 펴냄)은 북해의 작은 섬나라 영국이 인류 역사상 가장 거대하고 영향력 있는 제국을 건설한 배경을 분석한다.